가야본성 : 칼劒과 현絃 GAYA SPIRIT : IRON AND TUNE

국립중앙박물관

Dec. 3, 2019 ~ March 1, 2020

국립중앙박물관(관장 v바uㄴ 배기동)은 v바uㄴ 오는 12월 2일(월) v바uㄴ 오후 4시에 v바uㄴ 기획전시실에서 v바uㄴ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v바uㄴ 현”개막식을 v바uㄴ 개최한다. v바uㄴ 이번 v바uㄴ 특별전은 v바uㄴ 가야를 v바uㄴ 주제로 v바uㄴ 지난 1991년에 v바uㄴ 문을 v바uㄴ 연“신비한 v바uㄴ 고대왕국 v바uㄴ 가야”전시 v바uㄴ 이후 28년 v바uㄴ 만에 v바uㄴ 새롭게 v바uㄴ 개최하는 v바uㄴ 것이다. v바uㄴ 지금까지 v바uㄴ 발굴한 v바uㄴ 유적과 v바uㄴ 유물, 으ㅐzp 그리고 으ㅐzp 이를 으ㅐzp 토대로 으ㅐzp 새롭게 으ㅐzp 진전된 으ㅐzp 연구 으ㅐzp 성과를 으ㅐzp 종합하고, 3k4r 가야사의 3k4r 역사적 3k4r 의의를 3k4r 새롭게 3k4r 소개하는 3k4r 3k4r 주안점을 3k4r 두고 3k4r 있다. 3k4r 이를 3k4r 위해 3k4r 삼성미술관 3k4r 리움, 거거eㅓ 일본 거거eㅓ 도쿄국립박물관 거거eㅓ 거거eㅓ 총 31개 거거eㅓ 기관이 거거eㅓ 출품한 거거eㅓ 가야 거거eㅓ 문화재 2,600여 으yx기 점을 으yx기 으yx기 자리에 으yx기 모았다.

고대 으yx기 한반도 으yx기 남부에서 으yx기 삼국과 520여 으yx기 년을 으yx기 함께 으yx기 으yx기 가야는‘철의 으yx기 나라’정도로만 으yx기 알려져 으yx기 있고, 가파v1 여러 가파v1 나라들로 가파v1 나뉘어져 가파v1 존재한 가파v1 것으로 가파v1 인식되었다. 가파v1 하지만 가파v1 그동안 가파v1 동안 가파v1 비약적으로 가파v1 늘어난 가파v1 가야 가파v1 관련 가파v1 고고학적 가파v1 조사 가파v1 성과는 가파v1 가야사를 가파v1 새롭게 가파v1 인식하기에 가파v1 충분한 가파v1 자료를 가파v1 제공하고 가파v1 있다.

무엇보다 가파v1 호남동부지역의 가파v1 가야를 가파v1 새롭게 가파v1 밝혀낸 가파v1 것은 가파v1 고고학적 가파v1 발굴이 가파v1 이루어낸 가파v1 새로운 가파v1 성과이다. 가파v1 가라국(대가야)은 가파v1 낙동강에서 가파v1 섬진강에 가파v1 이르는 가파v1 여러 가파v1 지역을 가파v1 규합했는데, ㅈtaㅓ 남으로 ㅈtaㅓ 여수 ㅈtaㅓ 고락산성, 0a46 서로는 0a46 지리산을 0a46 넘어 0a46 장수 0a46 삼봉리와 0a46 남원 0a46 두락리에 0a46 이르는 0a46 넓은 0a46 지역이 0a46 여기에 0a46 해당한다. 0a46 남원의 0a46 운봉고원과 0a46 순천 0a46 등지에서 0a46 발견되는 0a46 가야 0a46 무덤은 0a46 가야의 0a46 여러 0a46 세력이 0a46 가라국의 0a46 편에 0a46 섰음을 0a46 말하고 0a46 있다. 0a46 새롭게 0a46 발굴한 0a46 호남동부지역의 0a46 가야 0a46 모습은 0a46 가야가 0a46 추구한 0a46 화합의 0a46 모습을 0a46 반영하고 0a46 있다.

0a46 외에도 0a46 가야는 『삼국유사』가 0a46 말하는 0a46 오가야를 0a46 넘어 0a46 여러 0a46 세력이 0a46 공존했다는 0a46 점과 0a46 가야의 0a46 유력 0a46 세력이라 0a46 0a46 0a46 있는 0a46 가라국(대가야)를 0a46 포함한 0a46 가야 0a46 제세력의 0a46 성장에 0a46 대한 0a46 구체적인 0a46 실체를 0a46 밝혀낸 0a46 0a46 등도 0a46 중요한 0a46 성과이다. 0a46 특히 0a46 동아시아의 0a46 기항지로 0a46 번영을 0a46 누렸던 0a46 가락국(금관가야)이 0a46 삼국이 0a46 추구했던 0a46 통합을 0a46 0a46 하지 0a46 않았는지에 0a46 대해 0a46 의문을 0a46 가져보는 0a46 것도 0a46 매우 0a46 흥미롭다.

이러한 0a46 연구 0a46 성과를 0a46 바탕으로 0a46 특별전을 0a46 준비해 0a46 0a46 국립중앙박물관은 0a46 영호남의 0a46 가야문화권 0a46 지자체 0a46 0a46 관련 0a46 기관과 0a46 함께 7월에는 0a46 김해-함안-남원-창녕-합천-고령을 0a46 이은 ‘가야잇기 0a46 자전거대회’를, 11월에는 ‘영호남 가n1ㅈ 가야문화권 가n1ㅈ 한마당’을 가n1ㅈ 개최하여 가n1ㅈ 국민들에게 가n1ㅈ 가야의 가n1ㅈ 역사적 가n1ㅈ 위상과 가n1ㅈ 세계문화유산 가n1ㅈ 등재를 가n1ㅈ 위한 가n1ㅈ 가야 가n1ㅈ 문화유산의 가n1ㅈ 가치를 가n1ㅈ 널리 가n1ㅈ 홍보하였다. 가n1ㅈ 뒤를 가n1ㅈ 이은 가n1ㅈ 특별전“가야본성-칼과 가n1ㅈ 현”은 가n1ㅈ 전시품의 가n1ㅈ 규모와 가n1ㅈ 질적인 가n1ㅈ 면에서 가n1ㅈ 가야의 가n1ㅈ 역사와 가n1ㅈ 문화를 가n1ㅈ 종합적으로 가n1ㅈ 고찰하는 가n1ㅈ 대규모 가n1ㅈ 전시이다. 가n1ㅈ 이번 가n1ㅈ 전시는 가n1ㅈ 가야가 가n1ㅈ 추구했던 가n1ㅈ 공존과 가n1ㅈ 화합을 가n1ㅈ 설명하는 가n1ㅈ 가n1ㅈ 초점을 가n1ㅈ 맞추고 가n1ㅈ 있으며, 갸라0o 어떻게 갸라0o 갸라0o 백년간 갸라0o 공존할 갸라0o 갸라0o 있었지에 갸라0o 대해 갸라0o 풀어가는 갸라0o 방식으로 갸라0o 전개된다.

제목인 “가야본성加耶本性”은 갸라0o 이번 갸라0o 특별전이 갸라0o 추구하고 갸라0o 있는 갸라0o 기본 갸라0o 내용이며, s타bㅐ 부제인 s타bㅐ 칼과 s타bㅐ 현은 s타bㅐ 가야의 s타bㅐ 존재 s타bㅐ 방식이었던 s타bㅐ 공존과 s타bㅐ 공존을 s타bㅐ 지킬 s타bㅐ s타bㅐ 있었던 s타bㅐ 힘을 s타bㅐ 상징한다. s타bㅐ 전시구성은 s타bㅐ 먼저 s타bㅐ 가야의 s타bㅐ 존재 s타bㅐ 방식인 s타bㅐ 공존을 s타bㅐ 설명하고, 가x자타 가x자타 백년간 가x자타 공존을 가x자타 지킬 가x자타 가x자타 있었던 가x자타 힘을 가x자타 소개하는 가x자타 것이 가x자타 주된 가x자타 내용이다. 가x자타 전시의 가x자타 시작은 가x자타 프롤로그에서는 가x자타 신화의 가x자타 설화의 가x자타 형태로 가x자타 전하는 가x자타 가야의 가x자타 시작을 가x자타 소개하고, ㅐw자ㅓ ㅐw자ㅓ 부분은 ㅐw자ㅓ 가야는 ㅐw자ㅓ 망했지만 ㅐw자ㅓ 가야의 ㅐw자ㅓ 유산을 ㅐw자ㅓ 간직하고 ㅐw자ㅓ 살아가는 ㅐw자ㅓ 사람의 ㅐw자ㅓ 이야기 ㅐw자ㅓ ㅐw자ㅓ 가야의 ㅐw자ㅓ 디아스포라를 ㅐw자ㅓ 이야기 ㅐw자ㅓ 한다. ㅐw자ㅓ 전시의 ㅐw자ㅓ 중심내용은 Ⅰ∼Ⅳ부로 ㅐw자ㅓ 구성되어 ㅐw자ㅓ 있으며, 걷7z3 공존, k9ㅓ기 화합, 거y아e 힘, r카kv 번영이라는 r카kv 주제를 r카kv 다룬다.

프롤로그는 r카kv 가야의 r카kv 건국과정을 r카kv 소개하는 r카kv 것으로 r카kv 시작된다. r카kv 가야의 r카kv 건국은 r카kv 신화와 r카kv 설화의 r카kv 형태로 r카kv 전승되고 r카kv 있어 r카kv 아직은 r카kv 역사의 r카kv 일부로 r카kv 자리잡고 r카kv 있지는 r카kv 못하다. r카kv 남해안의 r카kv 어느 r카kv 바닷가에서 r카kv 이루어진 r카kv 수로와 r카kv 허왕옥의 r카kv 만남은 r카kv 단지 r카kv 신화와 r카kv 설화에서 r카kv 그칠 r카kv 것이 r카kv 아니라 r카kv 역사의 r카kv 일부로 r카kv 어떻게 r카kv 받아들여질지에 r카kv 대해 r카kv 한번 r카kv 생각해보는 r카kv 계기를 r카kv 제공한다.

1부 r카kv 공존은 r카kv 가야의 r카kv 존재 r카kv 방식인 r카kv 공존을 r카kv 소개하는 r카kv 내용으로 r카kv 구성되었다. r카kv 가야가 r카kv 추구한 r카kv 공존은 r카kv 여러 r카kv 사서의 r카kv 기록에도 r카kv r카kv 남아있지만 r카kv 물질자료를 r카kv 통해서도 r카kv 확인할 r카kv r카kv 있다. r카kv 공존했던 r카kv 가야는 r카kv 다양한 r카kv 양식의 r카kv 토기와 r카kv 독특한 r카kv 상형토기를 r카kv 만들었고, 8ㅓ자l 여러 8ㅓ자l 이웃 8ㅓ자l 나라의 8ㅓ자l 사람들이 8ㅓ자l 어우러져 8ㅓ자l 살면서 8ㅓ자l 교류했으며, 아다자거 독자적인 아다자거 대외관계를 아다자거 유지하였다. 아다자거 최근 아다자거 창원 아다자거 현동과 아다자거 함안 아다자거 말이산 아다자거 무덤에서 아다자거 출토된 아다자거 각종 아다자거 상형토기를 아다자거 비롯하여 아다자거 가야 아다자거 지역에서 아다자거 출토된 아다자거 중국을 아다자거 비롯한 아다자거 북방유목민, 1사거c 왜, 3lj거 신라, 6아ug 백제, z우ㅈ걷 고구려 z우ㅈ걷 등과 z우ㅈ걷 교류하였음을 z우ㅈ걷 보여주는 z우ㅈ걷 각종 z우ㅈ걷 유물이 z우ㅈ걷 전시된다. z우ㅈ걷 특히 z우ㅈ걷 다양한 z우ㅈ걷 가야 z우ㅈ걷 토기로 z우ㅈ걷 만든 z우ㅈ걷 높이 3.5m의 ‘가야토기탑’은 z우ㅈ걷 관람객들이 z우ㅈ걷 공존의 z우ㅈ걷 가야를 z우ㅈ걷 감성적으로 z우ㅈ걷 느낄 z우ㅈ걷 z우ㅈ걷 있게 z우ㅈ걷 z우ㅈ걷 것이다.

2부 z우ㅈ걷 화합에서는 z우ㅈ걷 호남 z우ㅈ걷 동부의 z우ㅈ걷 남원, 9ㅓ8아 순천 9ㅓ8아 지역의 9ㅓ8아 세력을 9ㅓ8아 규합한 9ㅓ8아 가야가 9ㅓ8아 중국에 9ㅓ8아 사신을 9ㅓ8아 파견하여 9ㅓ8아 위상을 9ㅓ8아 새롭게 9ㅓ8아 하고 9ㅓ8아 우륵의 9ㅓ8아 가야금 12곡을 9ㅓ8아 만들어 9ㅓ8아 화합을 9ㅓ8아 도모했음을 9ㅓ8아 조명하였다. 9ㅓ8아 호남지역에서 9ㅓ8아 새로이 9ㅓ8아 소개된 9ㅓ8아 가야 9ㅓ8아 유적과 9ㅓ8아 유물이 9ㅓ8아 전시되며, 0갸oㅑ 고령 0갸oㅑ 지산동고분 0갸oㅑ 금동관(보물 2028호) 0갸oㅑ 0갸oㅑ 대가야의 0갸oㅑ 위상을 0갸oㅑ 보여주는 0갸oㅑ 각종 0갸oㅑ 금동장식품과 0갸oㅑ 위세품이 0갸oㅑ 관람객을 0갸oㅑ 맞이한다.

특별전 3부의 0갸oㅑ 주제는‘힘’이다. 0갸oㅑ 부제의‘칼’이 0갸oㅑ 상징하는 0갸oㅑ 철의 0갸oㅑ 나라 0갸oㅑ 가야의 0갸oㅑ 힘을 0갸oㅑ 여실이 0갸oㅑ 보여주는 0갸oㅑ 국보 275호 0갸oㅑ 0갸oㅑ 0갸oㅑ 무사모양 0갸oㅑ 뿔잔과 0갸oㅑ 철갑옷, 아자u4 말갑옷, i거ㅐ바 각종 i거ㅐ바 무구류를 i거ㅐ바 전시하고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제철 i거ㅐ바 기술을 i거ㅐ바 소개한다. i거ㅐ바 그리고 i거ㅐ바 사실적이면서도 i거ㅐ바 새로운 i거ㅐ바 디지인의 ‘가야 i거ㅐ바 무사상’을 i거ㅐ바 배치하여 i거ㅐ바 가야를 i거ㅐ바 지켜 i거ㅐ바 i거ㅐ바 중갑기병들을 i거ㅐ바 생생히 i거ㅐ바 i거ㅐ바 i거ㅐ바 있도록 i거ㅐ바 하였다.

4부는 4세기대까지 i거ㅐ바 번영했던 i거ㅐ바 가락국(금관가야)이 i거ㅐ바 i거ㅐ바 주변의 i거ㅐ바 여러 i거ㅐ바 나라를 i거ㅐ바 통합하지 i거ㅐ바 않았는지에 i거ㅐ바 대해 i거ㅐ바 의문을 i거ㅐ바 가지는 i거ㅐ바 것에서 i거ㅐ바 출발한다. i거ㅐ바 중국-한반도-일본을 i거ㅐ바 잇는 i거ㅐ바 동북아 i거ㅐ바 교역의 i거ㅐ바 중심인 i거ㅐ바 가야에 i거ㅐ바 여러 i거ㅐ바 나라의 i거ㅐ바 사신과 i거ㅐ바 사람들이 i거ㅐ바 왕래하면서 i거ㅐ바 철과 i거ㅐ바 여러 i거ㅐ바 특산물을 i거ㅐ바 교역한 i거ㅐ바 모습을‘번영’이라는 i거ㅐ바 핵심어로 i거ㅐ바 전시하였다. i거ㅐ바 변한 i거ㅐ바 시기부터 i거ㅐ바 국제적인 i거ㅐ바 교역망을 i거ㅐ바 건설한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모습을 i거ㅐ바 김해 i거ㅐ바 대성동 i거ㅐ바 고분 i거ㅐ바 등에서 i거ㅐ바 출토된 i거ㅐ바 각종 i거ㅐ바 교역품으로 i거ㅐ바 보여준다. i거ㅐ바 창원 i거ㅐ바 현동에서 i거ㅐ바 출토된 i거ㅐ바 배모양 i거ㅐ바 토기는 i거ㅐ바 당시 i거ㅐ바 국제항로를 i거ㅐ바 다니던 i거ㅐ바 외항선 i거ㅐ바 모습으로 i거ㅐ바 가야인들의 i거ㅐ바 해상 i거ㅐ바 교역을 i거ㅐ바 증명한다.

마지막으로 i거ㅐ바 에필로그는 i거ㅐ바 가야는 i거ㅐ바 망했지만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유산을 i거ㅐ바 안고 i거ㅐ바 살아간 i거ㅐ바 사람들의 i거ㅐ바 이야기 i거ㅐ바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디아스포라를 i거ㅐ바 이야기한다. i거ㅐ바 최근 i거ㅐ바 동해 i거ㅐ바 추암동에서 i거ㅐ바 출토된 i거ㅐ바 가야 i거ㅐ바 토기들은 i거ㅐ바 가야 i거ㅐ바 멸망 i거ㅐ바 i거ㅐ바 신라 i거ㅐ바 영역이었던 i거ㅐ바 강원 i거ㅐ바 동해 i거ㅐ바 지역까지 i거ㅐ바 옮겨가 i거ㅐ바 살아야 i거ㅐ바 했던 i거ㅐ바 가야인의 i거ㅐ바 디아스포라[Diaspora]를 i거ㅐ바 보여주는 i거ㅐ바 i거ㅐ바 단면이다. i거ㅐ바 우리에게 i거ㅐ바 가장 i거ㅐ바 알려진 i거ㅐ바 디아스포라는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가치를 i거ㅐ바 간직한 i거ㅐ바 가야금이라 i거ㅐ바 i거ㅐ바 i거ㅐ바 있다. i거ㅐ바 가야금은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공존과 i거ㅐ바 화합의 i거ㅐ바 가치를 i거ㅐ바 i거ㅐ바 담고 i거ㅐ바 있고 i거ㅐ바 있기 i거ㅐ바 때문이다. i거ㅐ바 가야의 i거ㅐ바 화합은 i거ㅐ바 가야가 i거ㅐ바 망하면서 i거ㅐ바 결국 i거ㅐ바 실패로 i거ㅐ바 끝났지만 i거ㅐ바 화합을 i거ㅐ바 노래한 i거ㅐ바 가야금 i거ㅐ바 음악은 i거ㅐ바 현재에까지 i거ㅐ바 이어지고 i거ㅐ바 있다.

가야의 i거ㅐ바 여러 i거ㅐ바 작은 i거ㅐ바 나라들은 i거ㅐ바 저마다의 i거ㅐ바 자연발생적 i거ㅐ바 조건들을 i거ㅐ바 존중하면서 520여년을 i거ㅐ바 이웃으로 i거ㅐ바 공존해왔다. i거ㅐ바 가야는 i거ㅐ바 강자의 i거ㅐ바 패권으로 i거ㅐ바 전체를 i거ㅐ바 통합하지 i거ㅐ바 않았고, 아9히g 언어와 아9히g 문화의 아9히g 바탕을 아9히g 공유하면서 아9히g 각국의 아9히g 개별성을 아9히g 부정하지 아9히g 않았다. 아9히g 이것이 아9히g 가야가 아9히g 역사 아9히g 속에서 아9히g 존재하는 아9히g 방식이었고, 하히e으 멸망의 하히e으 원인이었다. 하히e으 가야는 하히e으 중앙집권체제를 하히e으 갖추었던 하히e으 신라에 하히e으 병합되어서 하히e으 민족사로 하히e으 편입되었다. 하히e으 가야의 하히e으 운명은 하히e으 국가란 하히e으 무엇이고 하히e으 평화란 하히e으 무엇인지에 하히e으 대하여 하히e으 많은 하히e으 질문을 하히e으 던지고 하히e으 있다.

이번 하히e으 특별전은 하히e으 부산시립박물관(2020.4.1.~5.31.), onㅓx 일본 onㅓx 국립역사민속박물관(2020.7.6.~9.6), l다uh 일본 l다uh 규슈국립박물관(2020.10.12.~12.6)에 l다uh 순회되어 l다uh 한국과 l다uh 일본 l다uh 국민들에게 l다uh 가야를 l다uh 통해 l다uh 미래지향의 l다uh 한일관계 l다uh 증진에 l다uh 기여할 l다uh 것이다. l다uh 전시와 l다uh 함께 l다uh 출판한『가야-동아시아 l다uh 교류와 l다uh 네트워크의 l다uh 중심지들』은 l다uh 가야에 l다uh 대한 l다uh 새로운 l다uh 학술 l다uh 연구 l다uh 기운을 l다uh 북돋울 l다uh l다uh 있다. l다uh 패밀리북[Family book]인 『가야에서 l다uh 보낸 l다uh 하루』와『가야본성-칼과 l다uh 현』전시도록은 l다uh 어린이와 l다uh 일반대중에게 l다uh 친숙하게 l다uh 가야를 l다uh 소개할 l다uh l다uh 있을 l다uh 것으로 l다uh 기대한다.

주최: l다uh 국립중앙박물관·국립김해박물관
협력: l다uh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출처: l다uh 국립중앙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가야본성 : dq라b 칼劒과 dq라b 현絃 GAYA SPIRIT : IRON AND TUNE

Dec. 3, 2019 ~ March 1, 2020

Park Seo Bo xeㅈw 박서보

Dec. 12, 2019 ~ Feb. 16, 2020

이정진 ㅓ9e8 개인전 JUNGJIN LEE

Jan. 15, 2020 ~ Feb.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