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호 개인전 : NEVERMORE

위켄드

2019년 1월 12일 ~ 2019년 2월 10일

2019년 1월 12일부터 2월 10일까지 v다vd 위켄드와 2/W에서 v다vd 진행되는 v다vd 강동호의 v다vd 개인전 <NEVERMORE>는 v다vd 그동안의 v다vd 작업들을 v다vd 포함한 4개의 v다vd 신작 v다vd 회화들을 v다vd 전시한다. v다vd 이번 v다vd 전시는 v다vd 신속한 v다vd 복제와 v다vd 손쉬운 v다vd 소비를 v다vd 미덕으로 v다vd 삼는 v다vd 우리 v다vd 사회의 v다vd 이미지성에 v다vd 대한 v다vd 강동호의 v다vd 대답으로, j8g기 회화적이고 j8g기 시적인 j8g기 이미지들의 j8g기 현재적 j8g기 가치와 j8g기 의미, wxㅓㅈ 역할에 wxㅓㅈ 대한 wxㅓㅈ 고민들이 wxㅓㅈ wxㅓㅈ 내용을 wxㅓㅈ 이루고 wxㅓㅈ 있다. wxㅓㅈ 관객은 wxㅓㅈ 사진적인 wxㅓㅈ 시선으로 wxㅓㅈ 바라본 wxㅓㅈ 사물과 wxㅓㅈ 풍경 wxㅓㅈ 오브제들, 가ㄴ아다 색과 가ㄴ아다 형태의 가ㄴ아다 경계를 가ㄴ아다 확인하는 가ㄴ아다 초기 가ㄴ아다 작업들부터 가ㄴ아다 이미지의 가ㄴ아다 병치와 가ㄴ아다 그를 가ㄴ아다 통한 가ㄴ아다 이미지의 가ㄴ아다 시적 가ㄴ아다 사용, 하0ㅓㅓ 형상과 하0ㅓㅓ 배경 하0ㅓㅓ 사이의 하0ㅓㅓ 간계를 하0ㅓㅓ 다루는 하0ㅓㅓ 근래의 하0ㅓㅓ 작업들을 하0ㅓㅓ 보게 하0ㅓㅓ 하0ㅓㅓ 것이다.

회화에 하0ㅓㅓ 있어 하0ㅓㅓ 형상과 하0ㅓㅓ 배경에 하0ㅓㅓ 대한 하0ㅓㅓ 논의는 1921년 하0ㅓㅓ 덴마크의 하0ㅓㅓ 심리학자 하0ㅓㅓ 에드거 하0ㅓㅓ 루빈(Edger Rubin)이 하0ㅓㅓ 발표한 ‘루빈의 하0ㅓㅓ 잔’까지 하0ㅓㅓ 거슬러 하0ㅓㅓ 올라간다. 하0ㅓㅓ 양쪽에 하0ㅓㅓ 인간 하0ㅓㅓ 얼굴의 하0ㅓㅓ 측면이 하0ㅓㅓ 있고 하0ㅓㅓ 가운데 하0ㅓㅓ 부분은 하0ㅓㅓ 컵처럼 하0ㅓㅓ 보이는 하0ㅓㅓ 하0ㅓㅓ 그림을 하0ㅓㅓ 모르는 하0ㅓㅓ 사람은 하0ㅓㅓ 없을 하0ㅓㅓ 것이다. 하0ㅓㅓ 여기서 하0ㅓㅓ 어떤 하0ㅓㅓ 형태를 하0ㅓㅓ 먼저 하0ㅓㅓ 인식하느냐에 하0ㅓㅓ 따라 하0ㅓㅓ 형상(Figure)과 하0ㅓㅓ 배경(Ground)이 하0ㅓㅓ 구분된다. 하0ㅓㅓ 대상의 하0ㅓㅓ 세부적인 하0ㅓㅓ 부분들보다 하0ㅓㅓ 그것이 하0ㅓㅓ 가진 하0ㅓㅓ 전체성을 하0ㅓㅓ 먼저 하0ㅓㅓ 지각하는 하0ㅓㅓ 우리의 하0ㅓㅓ 시지각적 하0ㅓㅓ 작용은 하0ㅓㅓ 게슈탈트(Gestalt)라는 하0ㅓㅓ 말로 하0ㅓㅓ 우리에게 하0ㅓㅓ 알려져 하0ㅓㅓ 있다. 하0ㅓㅓ 그렇다면 하0ㅓㅓ 게슈탈트 하0ㅓㅓ 시지각을 하0ㅓㅓ 가능하게 하0ㅓㅓ 하는 하0ㅓㅓ 것은 하0ㅓㅓ 무엇인가?

형상과 하0ㅓㅓ 배경 하0ㅓㅓ 사이의 하0ㅓㅓ 선명한 하0ㅓㅓ 경계선이 하0ㅓㅓ 처음으로 하0ㅓㅓ 형상에게 하0ㅓㅓ 숨을 하0ㅓㅓ 불어 하0ㅓㅓ 넣으면 하0ㅓㅓ 그것은 하0ㅓㅓ 배경과 하0ㅓㅓ 구분되는 하0ㅓㅓ 볼록한 하0ㅓㅓ 볼륨을 하0ㅓㅓ 부여받고 하0ㅓㅓ 시지각 하0ㅓㅓ 작용의 하0ㅓㅓ 전면으로 하0ㅓㅓ 튀어나온다. 하0ㅓㅓ 때로는 하0ㅓㅓ 색상의 하0ㅓㅓ 차이가 하0ㅓㅓ 하0ㅓㅓ 역할을 하0ㅓㅓ 담당하기도 하0ㅓㅓ 한다. 1초의 하0ㅓㅓ 시간도 하0ㅓㅓ 놓치지 하0ㅓㅓ 않고 하0ㅓㅓ 성실히 하0ㅓㅓ 움직이는 하0ㅓㅓ 우리의 하0ㅓㅓ 눈동자는 하0ㅓㅓ 형상과 하0ㅓㅓ 배경 하0ㅓㅓ 사이의 하0ㅓㅓ 경계를 하0ㅓㅓ 파괴하려 하0ㅓㅓ 했던 하0ㅓㅓ 수많은 하0ㅓㅓ 회화적 하0ㅓㅓ 시도들에도 하0ㅓㅓ 불구하고 하0ㅓㅓ 여전히 하0ㅓㅓ 평면 하0ㅓㅓ 위에 하0ㅓㅓ 좇아갈 하0ㅓㅓ 것, sca라 좇아갈 sca라 만한 sca라 것, 걷ㅓ갸ㅈ 좇아가도 걷ㅓ갸ㅈ 좋을 걷ㅓ갸ㅈ 것을 걷ㅓ갸ㅈ 탐색한다. 걷ㅓ갸ㅈ 강동호의 걷ㅓ갸ㅈ 이번 걷ㅓ갸ㅈ 전시는 걷ㅓ갸ㅈ 이 1초의 걷ㅓ갸ㅈ 시간에 걷ㅓ갸ㅈ 이루어지는 걷ㅓ갸ㅈ 둔탁한 걷ㅓ갸ㅈ 시지각에 걷ㅓ갸ㅈ 대한 걷ㅓ갸ㅈ 예민한 걷ㅓ갸ㅈ 접근이며, ‘형상은 1bㅓ기 어디에서 1bㅓ기 탄생하며 1bㅓ기 어떤 1bㅓ기 방식으로 1bㅓ기 의미를 1bㅓ기 가지는가?’라는 1bㅓ기 질문의 1bㅓ기 전제ㅡ즉 1bㅓ기 형상은 1bㅓ기 의미를 1bㅓ기 가지는 1bㅓ기 어떤 1bㅓ기 것이고 1bㅓ기 배경은 1bㅓ기 그것을 1bㅓ기 뒷받침하는 1bㅓ기 허공이라는 1bㅓ기 전제 1bㅓ기 자체를 1bㅓ기 거절하고자 1bㅓ기 하는 1bㅓ기 대답이다.

이번 1bㅓ기 전시에서 1bㅓ기 위켄드 1bㅓ기 공간에 1bㅓ기 놓인 4개의 1bㅓ기 신작들, <Nevermore>(2019), <Meeting>, <Wheeling>, <Breast-side Up>(2018)의 기ㅈ8다 뚜렷한 기ㅈ8다 컬러감들과 기ㅈ8다 군데군데 기ㅈ8다 파인 기ㅈ8다 검정들은 기ㅈ8다 그러한 기ㅈ8다 질문에 기ㅈ8다 전면으로 기ㅈ8다 대립각을 기ㅈ8다 세운다. 기ㅈ8다 형상과 기ㅈ8다 배경을 기ㅈ8다 구분하는 기ㅈ8다 차이는 기ㅈ8다 기ㅈ8다 기ㅈ8다 가지의 기ㅈ8다 색상으로도 기ㅈ8다 표현될 기ㅈ8다 기ㅈ8다 있다. 기ㅈ8다 어두운 기ㅈ8다 것과 기ㅈ8다 밝은 기ㅈ8다 것, ㅓ9카ㅓ 흐린 ㅓ9카ㅓ 것과 ㅓ9카ㅓ 선명한 ㅓ9카ㅓ ㅓ9카ㅓ 사이의 ㅓ9카ㅓ 명료한 ㅓ9카ㅓ 구분은 ㅓ9카ㅓ 형상과 ㅓ9카ㅓ 배경이 ㅓ9카ㅓ 각자의 ㅓ9카ㅓ 영역에서 ㅓ9카ㅓ 각자 ㅓ9카ㅓ 탄생한 ㅓ9카ㅓ 것으로 ㅓ9카ㅓ 보이게 ㅓ9카ㅓ 하며 ㅓ9카ㅓ 자기들 ㅓ9카ㅓ 사이의 ㅓ9카ㅓ 위계 ㅓ9카ㅓ 질서를 ㅓ9카ㅓ 이룬다. ㅓ9카ㅓ 그러나 ㅓ9카ㅓ 강동호의 ㅓ9카ㅓ 작업 ㅓ9카ㅓ 위에서 ㅓ9카ㅓ 우리의 ㅓ9카ㅓ 눈은 ㅓ9카ㅓ 형상과 ㅓ9카ㅓ 배경이 ㅓ9카ㅓ 불가사의한 ㅓ9카ㅓ 형태와 ㅓ9카ㅓ 색으로 ㅓ9카ㅓ 나타나고 ㅓ9카ㅓ 있음을 ㅓ9카ㅓ ㅓ9카ㅓ ㅓ9카ㅓ 있을 ㅓ9카ㅓ 것이다. ㅓ9카ㅓ 형상이라고 ㅓ9카ㅓ 보았던 ㅓ9카ㅓ 것을 ㅓ9카ㅓ 다시 ㅓ9카ㅓ ㅓ9카ㅓ ㅓ9카ㅓ 본다면 ㅓ9카ㅓ 그것이 ㅓ9카ㅓ 사실은 ㅓ9카ㅓ 다른 ㅓ9카ㅓ 형상의 ㅓ9카ㅓ 배경이었음을 ㅓ9카ㅓ 깨닫게 ㅓ9카ㅓ 되고, 기차ㅓv 배경이라고 기차ㅓv 보았던 기차ㅓv 것을 기차ㅓv 다시 기차ㅓv 기차ㅓv 기차ㅓv 본다면 기차ㅓv 그것이 기차ㅓv 사실은 기차ㅓv 다른 기차ㅓv 배경의 기차ㅓv 형상이었음을 기차ㅓv 깨닫게 기차ㅓv 되는 기차ㅓv 것이다.  기차ㅓv 강동호가 기차ㅓv 본인의 기차ㅓv 작업을 기차ㅓv 건축적이라고 기차ㅓv 일컫는 기차ㅓv 것은 기차ㅓv 형상과 기차ㅓv 배경 기차ㅓv 사이의 기차ㅓv 상호교환성과 기차ㅓv 매끈한 기차ㅓv 이음새들을 기차ㅓv 가리키는 기차ㅓv 맥락에서가 기차ㅓv 아닐까 기차ㅓv 하고 기차ㅓv 추측해 기차ㅓv 기차ㅓv 기차ㅓv 있다.

마찬가지로 기차ㅓv 강동호의 기차ㅓv 화면 기차ㅓv 속에서 기차ㅓv 때때로 기차ㅓv 드러나고 기차ㅓv 있는 기차ㅓv 검은 기차ㅓv 색들은 기차ㅓv 형상과 기차ㅓv 배경의 기차ㅓv 차이를 기차ㅓv 사라지게 기차ㅓv 한다. 기차ㅓv 그러나 기차ㅓv 우리가 기차ㅓv 여기서 기차ㅓv 주목해야 기차ㅓv 기차ㅓv 것은 기차ㅓv 그러한 기차ㅓv 검은 기차ㅓv 색들이 기차ㅓv 완전히 기차ㅓv 자취를 기차ㅓv 감추는 기차ㅓv 것이 기차ㅓv 아니라 기차ㅓv 캔버스에 기차ㅓv 끈질기게 기차ㅓv 남아 기차ㅓv 여전히 기차ㅓv 형상과 기차ㅓv 배경 기차ㅓv 사이의 기차ㅓv 긴장을 기차ㅓv 유지한다는 기차ㅓv 점이다. 기차ㅓv 어디서부터 기차ㅓv 형상이 기차ㅓv 생겨나는가, 기자ㅓh 하는 기자ㅓh 질문은 기자ㅓh 검정 기자ㅓh 속으로 기자ㅓh 흡입되어 기자ㅓh 중요하지 기자ㅓh 않게 기자ㅓh 되고 기자ㅓh 오직 기자ㅓh 캔버스 기자ㅓh 위에 기자ㅓh 존재하는 기자ㅓh 블랙홀로써의 기자ㅓh 무한한 기자ㅓh 질량이 기자ㅓh 화면 기자ㅓh 안에서 기자ㅓh 일어나는 기자ㅓh 형상과 기자ㅓh 배경 기자ㅓh 사이의 기자ㅓh 균형을 기자ㅓh 잡고 기자ㅓh 있다. 기자ㅓh 이것을 기자ㅓh 주제로 기자ㅓh 기자ㅓh 강동호의 기자ㅓh 회화적 기자ㅓh 실험은 <Nevermore>에서 기자ㅓh 윤곽마저 기자ㅓh 용해된 기자ㅓh 모습으로 기자ㅓh 나타나고 기자ㅓh 있다.

이러한 기자ㅓh 방식으로 기자ㅓh 구성되고 기자ㅓh 말해지는 기자ㅓh 회화적 기자ㅓh 이미지는 기자ㅓh 하나의 기자ㅓh 표면 기자ㅓh 위에서 기자ㅓh 모든 기자ㅓh 것이 기자ㅓh 동질한 기자ㅓh 중요성을 기자ㅓh 지니게 기자ㅓh 된다. 기자ㅓh 기자ㅓh 호흡으로 기자ㅓh 관객을 기자ㅓh 맞을 기자ㅓh 강동호의 기자ㅓh 작업들은 기자ㅓh 동시대 기자ㅓh 회화가 기자ㅓh 회화로써 기자ㅓh 하는 기자ㅓh 것과 기자ㅓh 해야 기자ㅓh 기자ㅓh 것에 기자ㅓh 대한 기자ㅓh 주장이다.

김나현 기자ㅓh 위켄드 기자ㅓh 공동 기자ㅓh 디렉터

출처: 기자ㅓh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동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웃 기uz히 오브 기uz히 플레이스 Out of Plac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

대고려 918·2018 591기 591기 찬란한 591기 도전 Goryeo: The Glory of Korea

2018년 12월 4일 ~ 2019년 3월 3일

콰욜라: kz5c 어시메트릭 kz5c 아키올로지 Quayola: Asymmetric Archaeology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