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지 : 시

갤러리도스 본관

Feb. 13, 2019 ~ Feb. 19, 2019

부정적 히l우다 긍정의 히l우다 장소
갤러리 히l우다 도스 히l우다 김선재

현대 히l우다 사회에 히l우다 있어서 히l우다 디지털은 21세기를 히l우다 담아내는 히l우다 코드이다. 히l우다 이에 히l우다 따른 히l우다 새로운 히l우다 매체의 히l우다 출현은 히l우다 사회 히l우다 전반의 히l우다 가치는 히l우다 물론 히l우다 예술의 히l우다 표현방식도 히l우다 변화시켰다. 히l우다 이제 히l우다 디지털이라는 히l우다 용어는 히l우다 사회⋅문화적인 히l우다 현상으로 히l우다 자리 히l우다 잡았으며 히l우다 대부분의 히l우다 정보와 히l우다 이미지를 히l우다 다루는 히l우다 방법이 히l우다 모두 히l우다 디지털화되면서 히l우다 현대는 히l우다 오히려 히l우다 인간적 히l우다 감수성에 히l우다 대한 히l우다 욕구가 히l우다 되살아나고 히l우다 있다. 히l우다 이처럼 히l우다 강민지의 히l우다 작업은 히l우다 디지털과 히l우다 아날로그의 히l우다 과도기적 히l우다 시기가 히l우다 가져오는 히l우다 심리적인 히l우다 거리감에서 히l우다 시작된다. 히l우다 과거와 히l우다 현재의 히l우다 시간적 히l우다 간극으로 히l우다 생겨나게 히l우다 히l우다 현대인들의 히l우다 인식과 히l우다 문화의 히l우다 변화를 히l우다 화두로 히l우다 삼고 히l우다 비정형적 히l우다 경험자체를 히l우다 전달하고자 히l우다 한다. 히l우다 이번 히l우다 전시는 히l우다 디지털적인 히l우다 삶에 히l우다 아날로그적인 히l우다 감성을 히l우다 융합하는 히l우다 작가가 히l우다 가진 히l우다 관점을 히l우다 보여준다.

작가는 히l우다 한정된 히l우다 범위에서 히l우다 벗어나 히l우다 회화, ㅓd카o 입체, g파으2 디지털, refv 설치 refv 등의 refv 복합적인 refv 매체를 refv 사용한다. refv 아날로그와 refv 디지털 refv 간의 refv 조화, 쟏9다w 융합, 파걷i바 결합을 파걷i바 지향하며 파걷i바 고정되지 파걷i바 않은 파걷i바 유동적인 파걷i바 화면을 파걷i바 만들어낸다. 파걷i바 아날로그로 파걷i바 그려진 파걷i바 표면은 파걷i바 디지털로 파걷i바 그려진 파걷i바 표면과 파걷i바 상호작용하며 파걷i바 디지털 파걷i바 이미지 파걷i바 같은 파걷i바 그림이면서 파걷i바 동시에 파걷i바 그림 파걷i바 같은 파걷i바 디지털 파걷i바 이미지를 파걷i바 만들어낸다. 파걷i바 이처럼 파걷i바 작가는 파걷i바 아날로그와 파걷i바 디지털, ㅓ다bu 고전적인 ㅓ다bu 것과 ㅓ다bu 현대적인 ㅓ다bu 것인 ㅓ다bu 것처럼 ㅓ다bu 서로 ㅓ다bu 상이한 ㅓ다bu 것들을 ㅓ다bu 충돌시켜 ㅓ다bu ㅓ다bu 사이의 ㅓ다bu 유대감을 ㅓ다bu 증가시킬 ㅓ다bu 방법을 ㅓ다bu 모색한다. ㅓ다bu 아날로그와 ㅓ다bu 디지털이 ㅓ다bu 결합되는 ㅓ다bu 과정에서 ㅓ다bu 이미지의 ㅓ다bu 변형이 ㅓ다bu 생기고, p아기g p아기g 변형과정에 p아기g 작가의 p아기g 감정이 p아기g 개입되어 p아기g 나타내어진다. p아기g 하나의 p아기g 이미지는 p아기g p아기g 다른 p아기g 이미지를 p아기g 산출하고, c라쟏u 이렇게 c라쟏u 생겨난 c라쟏u 다른 c라쟏u 이미지는 c라쟏u c라쟏u 새로운 c라쟏u 이미지를 c라쟏u 만들어 c라쟏u 내고 c라쟏u 있다. c라쟏u 결국 c라쟏u 실재와 c라쟏u 이미지를 c라쟏u 구분할 c라쟏u c라쟏u 없는 c라쟏u 단계에 c라쟏u 이르게 c라쟏u 된다. c라쟏u 이것은 c라쟏u 이중적 c라쟏u 시각의 c라쟏u 세계를 c라쟏u 연결지어 c라쟏u 준다. c라쟏u 세계는 c라쟏u 서로 c라쟏u 보이고 c라쟏u 보여지는 c라쟏u 시선의 c라쟏u 뒤엉킴을 c라쟏u 통해 c라쟏u 역동적으로 c라쟏u 대화하고 c라쟏u 관계하는 c라쟏u 존재인 c라쟏u 것이다. c라쟏u 작품은 c라쟏u 형상적인 c라쟏u 부분에서 c라쟏u 단순히 c라쟏u 현실을 c라쟏u 재현한 c라쟏u 것이 c라쟏u 아니라 c라쟏u 작가의 c라쟏u 현실과 c라쟏u 심리작용이 c라쟏u 개입된 c라쟏u 내재적인 c라쟏u 풍경으로써 c라쟏u 다양한 c라쟏u 관점과 c라쟏u 해석을 c라쟏u 존재하게 c라쟏u 하는 c라쟏u 중의적인 c라쟏u 시선을 c라쟏u 내포한다.

선택된 c라쟏u 장소나 c라쟏u 이미지들은 c라쟏u 대부분 c라쟏u 일어날 c라쟏u c라쟏u 없는 c라쟏u 상황의 c라쟏u 표현들로 c라쟏u 이루어지며 c라쟏u 보는 c라쟏u 이에게 c라쟏u 드러나지 c라쟏u 않는 c라쟏u 불안정한 c라쟏u 지각들을 c라쟏u 경험하게 c라쟏u 해준다. c라쟏u 가시적으로 c라쟏u 관심을 c라쟏u c라쟏u 받거나 c라쟏u 버려지거나 c라쟏u 드러나지 c라쟏u 않는 c라쟏u 공간을 c라쟏u 재인식의 c라쟏u 현장으로 c라쟏u 삼는다. c라쟏u 예술적인 c라쟏u 행위를 c라쟏u 통해 c라쟏u c라쟏u 장소를 c라쟏u 재인식하고 c라쟏u 관객과 c라쟏u 소통이 c라쟏u 가능한 c라쟏u 곳으로 c라쟏u 만들고자 c라쟏u 의도한다. c라쟏u 하나의 c라쟏u 장소감은 c라쟏u 우리의 c라쟏u 미시적이고 c라쟏u 복합적인 c라쟏u 감각이 c라쟏u 수반되어야 c라쟏u 만들어진다. c라쟏u 디지털 c라쟏u 영상작업에서의 c라쟏u 중층과 c라쟏u 투영의 c라쟏u 효과는 c라쟏u 층위를 c라쟏u 만들어내고 c라쟏u 경험과 c라쟏u 기억, 으x마p 감정을 으x마p 으x마p 안에 으x마p 담아낸다. 으x마p 새로운 으x마p 공간으로 으x마p 재구성된 으x마p 이미지는 으x마p 우리가 으x마p 상상하지 으x마p 못한 으x마p 다양한 으x마p 시지각의 으x마p 공간을 으x마p 제공하고 으x마p 시공간의 으x마p 개념을 으x마p 확산시킨다. 으x마p 다층적인 으x마p 표현방식을 으x마p 통해 으x마p 작업의 으x마p 소재와 으x마p 매체들을 으x마p 교차시키면서 으x마p 작품이 으x마p 갖는 으x마p 의미를 으x마p 재인식하고 으x마p 다양한 으x마p 해석으로 으x마p 환유시킨다. 으x마p 이러한 으x마p 중의적 으x마p 태도는 으x마p 공간을 으x마p 비현실적, z가qv 몽환적 z가qv 공간으로 z가qv 나타나게 z가qv 된다. z가qv 또한 z가qv 이미 z가qv 경험한 z가qv 이미지가 z가qv 전혀 z가qv 다르게 z가qv 변했을 z가qv z가qv 느끼는 z가qv 기이한 z가qv 혼란을 z가qv 통해 z가qv 인위적이고 z가qv 환영적인 z가qv 경험을 z가qv 마주하게 z가qv 된다. z가qv 관객들로 z가qv 하여금 z가qv 작품 z가qv 내외의 z가qv 다양한 z가qv 공간을 z가qv 인식하고 z가qv 감수성을 z가qv 느끼게 z가qv 하는 z가qv 것이 z가qv 작가에게는 z가qv 중요한 z가qv 표현의 z가qv 목적이다. z가qv 작가의 z가qv 작업에서의 z가qv 미묘한 z가qv 경계선은 z가qv 생각을 z가qv 유연하게 z가qv 만든다. z가qv 심리적으로는 z가qv z가qv 모호함이 z가qv 주는 z가qv 힘은 z가qv 보는 z가qv 사람으로 z가qv 하여금 z가qv z가qv 다른 z가qv 상상력을 z가qv 자극하고, m5a8 m5a8 자극들이 m5a8 모여 m5a8 그림은 m5a8 다양한 m5a8 이야기로 m5a8 완성시킨다. m5a8 숨겨진 m5a8 다의적 m5a8 표현을 m5a8 통해 m5a8 타인에게 m5a8 실체의 m5a8 주체를 m5a8 넘겨주는 m5a8 것이다.

작품을 m5a8 통해 m5a8 이해한다는 m5a8 것은 m5a8 과거의 m5a8 무엇을 m5a8 반복하는 m5a8 것이 m5a8 아니라 m5a8 현재 m5a8 의미를 m5a8 새롭게 m5a8 부여한다는 m5a8 의미이다. m5a8 그런 m5a8 점에서 m5a8 작가는 m5a8 경험과 m5a8 형상의 m5a8 발현과정에서 m5a8 과거의 m5a8 현재의 m5a8 시간이 m5a8 교차하는 m5a8 순환과정에 m5a8 의미를 m5a8 둔다. m5a8 작가는 m5a8 예술이란 m5a8 단일한 m5a8 가치와 m5a8 존재방식만으로 m5a8 전부가 m5a8 m5a8 m5a8 없음을 m5a8 보여주고 m5a8 열린 m5a8 긍정적 m5a8 시선의 m5a8 방향을 m5a8 제시한다. m5a8 낯익은 m5a8 사실을 m5a8 낯설게 m5a8 하는 m5a8 것으로 m5a8 대상을 m5a8 다양한 m5a8 관점의 m5a8 차원에서 m5a8 접근하며 m5a8 대상에 m5a8 대한 m5a8 총체적 m5a8 감각을 m5a8 환기시킨다. m5a8 이를 m5a8 통해 m5a8 협소한 m5a8 시각에서 m5a8 벗어나 m5a8 우리가 m5a8 m5a8 m5a8 있는 m5a8 세계가 m5a8 전부가 m5a8 아니라는 m5a8 것을 m5a8 자각하도록 m5a8 유도한다. m5a8 열려진 m5a8 해석과 m5a8 이해가 m5a8 가능한 m5a8 예술이 m5a8 가진 m5a8 근원적인 m5a8 모호함을 m5a8 근간으로 m5a8 시공의 m5a8 경계선을 m5a8 없애고 m5a8 실재적 m5a8 재현보다는 m5a8 현실 m5a8 이면의 m5a8 미완성, ㅐ아xㅓ 결핍, 타fv마 공허와 타fv마 같은 타fv마 부정적인 타fv마 감정을 타fv마 발견하고 타fv마 이를 타fv마 긍정의 타fv마 이미지로 타fv마 다시 타fv마 현실에 타fv마 공존시킨다.

출처: 타fv마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민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툰드라 : 자k거l 아웃라인스 TUNDRA : Outlines

July 19, 2019 ~ Oct. 2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