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지 : 시

갤러리도스 본관

2019년 2월 13일 ~ 2019년 2월 19일

부정적 d3거n 긍정의 d3거n 장소
갤러리 d3거n 도스 d3거n 김선재

현대 d3거n 사회에 d3거n 있어서 d3거n 디지털은 21세기를 d3거n 담아내는 d3거n 코드이다. d3거n 이에 d3거n 따른 d3거n 새로운 d3거n 매체의 d3거n 출현은 d3거n 사회 d3거n 전반의 d3거n 가치는 d3거n 물론 d3거n 예술의 d3거n 표현방식도 d3거n 변화시켰다. d3거n 이제 d3거n 디지털이라는 d3거n 용어는 d3거n 사회⋅문화적인 d3거n 현상으로 d3거n 자리 d3거n 잡았으며 d3거n 대부분의 d3거n 정보와 d3거n 이미지를 d3거n 다루는 d3거n 방법이 d3거n 모두 d3거n 디지털화되면서 d3거n 현대는 d3거n 오히려 d3거n 인간적 d3거n 감수성에 d3거n 대한 d3거n 욕구가 d3거n 되살아나고 d3거n 있다. d3거n 이처럼 d3거n 강민지의 d3거n 작업은 d3거n 디지털과 d3거n 아날로그의 d3거n 과도기적 d3거n 시기가 d3거n 가져오는 d3거n 심리적인 d3거n 거리감에서 d3거n 시작된다. d3거n 과거와 d3거n 현재의 d3거n 시간적 d3거n 간극으로 d3거n 생겨나게 d3거n d3거n 현대인들의 d3거n 인식과 d3거n 문화의 d3거n 변화를 d3거n 화두로 d3거n 삼고 d3거n 비정형적 d3거n 경험자체를 d3거n 전달하고자 d3거n 한다. d3거n 이번 d3거n 전시는 d3거n 디지털적인 d3거n 삶에 d3거n 아날로그적인 d3거n 감성을 d3거n 융합하는 d3거n 작가가 d3거n 가진 d3거n 관점을 d3거n 보여준다.

작가는 d3거n 한정된 d3거n 범위에서 d3거n 벗어나 d3거n 회화, vㅈw다 입체, 거걷아으 디지털, w가y9 설치 w가y9 등의 w가y9 복합적인 w가y9 매체를 w가y9 사용한다. w가y9 아날로그와 w가y9 디지털 w가y9 간의 w가y9 조화, f걷1다 융합, 우0j9 결합을 우0j9 지향하며 우0j9 고정되지 우0j9 않은 우0j9 유동적인 우0j9 화면을 우0j9 만들어낸다. 우0j9 아날로그로 우0j9 그려진 우0j9 표면은 우0j9 디지털로 우0j9 그려진 우0j9 표면과 우0j9 상호작용하며 우0j9 디지털 우0j9 이미지 우0j9 같은 우0j9 그림이면서 우0j9 동시에 우0j9 그림 우0j9 같은 우0j9 디지털 우0j9 이미지를 우0j9 만들어낸다. 우0j9 이처럼 우0j9 작가는 우0j9 아날로그와 우0j9 디지털, 9rㄴ카 고전적인 9rㄴ카 것과 9rㄴ카 현대적인 9rㄴ카 것인 9rㄴ카 것처럼 9rㄴ카 서로 9rㄴ카 상이한 9rㄴ카 것들을 9rㄴ카 충돌시켜 9rㄴ카 9rㄴ카 사이의 9rㄴ카 유대감을 9rㄴ카 증가시킬 9rㄴ카 방법을 9rㄴ카 모색한다. 9rㄴ카 아날로그와 9rㄴ카 디지털이 9rㄴ카 결합되는 9rㄴ카 과정에서 9rㄴ카 이미지의 9rㄴ카 변형이 9rㄴ카 생기고, 28자카 28자카 변형과정에 28자카 작가의 28자카 감정이 28자카 개입되어 28자카 나타내어진다. 28자카 하나의 28자카 이미지는 28자카 28자카 다른 28자카 이미지를 28자카 산출하고, q다qi 이렇게 q다qi 생겨난 q다qi 다른 q다qi 이미지는 q다qi q다qi 새로운 q다qi 이미지를 q다qi 만들어 q다qi 내고 q다qi 있다. q다qi 결국 q다qi 실재와 q다qi 이미지를 q다qi 구분할 q다qi q다qi 없는 q다qi 단계에 q다qi 이르게 q다qi 된다. q다qi 이것은 q다qi 이중적 q다qi 시각의 q다qi 세계를 q다qi 연결지어 q다qi 준다. q다qi 세계는 q다qi 서로 q다qi 보이고 q다qi 보여지는 q다qi 시선의 q다qi 뒤엉킴을 q다qi 통해 q다qi 역동적으로 q다qi 대화하고 q다qi 관계하는 q다qi 존재인 q다qi 것이다. q다qi 작품은 q다qi 형상적인 q다qi 부분에서 q다qi 단순히 q다qi 현실을 q다qi 재현한 q다qi 것이 q다qi 아니라 q다qi 작가의 q다qi 현실과 q다qi 심리작용이 q다qi 개입된 q다qi 내재적인 q다qi 풍경으로써 q다qi 다양한 q다qi 관점과 q다qi 해석을 q다qi 존재하게 q다qi 하는 q다qi 중의적인 q다qi 시선을 q다qi 내포한다.

선택된 q다qi 장소나 q다qi 이미지들은 q다qi 대부분 q다qi 일어날 q다qi q다qi 없는 q다qi 상황의 q다qi 표현들로 q다qi 이루어지며 q다qi 보는 q다qi 이에게 q다qi 드러나지 q다qi 않는 q다qi 불안정한 q다qi 지각들을 q다qi 경험하게 q다qi 해준다. q다qi 가시적으로 q다qi 관심을 q다qi q다qi 받거나 q다qi 버려지거나 q다qi 드러나지 q다qi 않는 q다qi 공간을 q다qi 재인식의 q다qi 현장으로 q다qi 삼는다. q다qi 예술적인 q다qi 행위를 q다qi 통해 q다qi q다qi 장소를 q다qi 재인식하고 q다qi 관객과 q다qi 소통이 q다qi 가능한 q다qi 곳으로 q다qi 만들고자 q다qi 의도한다. q다qi 하나의 q다qi 장소감은 q다qi 우리의 q다qi 미시적이고 q다qi 복합적인 q다qi 감각이 q다qi 수반되어야 q다qi 만들어진다. q다qi 디지털 q다qi 영상작업에서의 q다qi 중층과 q다qi 투영의 q다qi 효과는 q다qi 층위를 q다qi 만들어내고 q다qi 경험과 q다qi 기억, e80a 감정을 e80a e80a 안에 e80a 담아낸다. e80a 새로운 e80a 공간으로 e80a 재구성된 e80a 이미지는 e80a 우리가 e80a 상상하지 e80a 못한 e80a 다양한 e80a 시지각의 e80a 공간을 e80a 제공하고 e80a 시공간의 e80a 개념을 e80a 확산시킨다. e80a 다층적인 e80a 표현방식을 e80a 통해 e80a 작업의 e80a 소재와 e80a 매체들을 e80a 교차시키면서 e80a 작품이 e80a 갖는 e80a 의미를 e80a 재인식하고 e80a 다양한 e80a 해석으로 e80a 환유시킨다. e80a 이러한 e80a 중의적 e80a 태도는 e80a 공간을 e80a 비현실적, 거히iu 몽환적 거히iu 공간으로 거히iu 나타나게 거히iu 된다. 거히iu 또한 거히iu 이미 거히iu 경험한 거히iu 이미지가 거히iu 전혀 거히iu 다르게 거히iu 변했을 거히iu 거히iu 느끼는 거히iu 기이한 거히iu 혼란을 거히iu 통해 거히iu 인위적이고 거히iu 환영적인 거히iu 경험을 거히iu 마주하게 거히iu 된다. 거히iu 관객들로 거히iu 하여금 거히iu 작품 거히iu 내외의 거히iu 다양한 거히iu 공간을 거히iu 인식하고 거히iu 감수성을 거히iu 느끼게 거히iu 하는 거히iu 것이 거히iu 작가에게는 거히iu 중요한 거히iu 표현의 거히iu 목적이다. 거히iu 작가의 거히iu 작업에서의 거히iu 미묘한 거히iu 경계선은 거히iu 생각을 거히iu 유연하게 거히iu 만든다. 거히iu 심리적으로는 거히iu 거히iu 모호함이 거히iu 주는 거히iu 힘은 거히iu 보는 거히iu 사람으로 거히iu 하여금 거히iu 거히iu 다른 거히iu 상상력을 거히iu 자극하고, 갸사2a 갸사2a 자극들이 갸사2a 모여 갸사2a 그림은 갸사2a 다양한 갸사2a 이야기로 갸사2a 완성시킨다. 갸사2a 숨겨진 갸사2a 다의적 갸사2a 표현을 갸사2a 통해 갸사2a 타인에게 갸사2a 실체의 갸사2a 주체를 갸사2a 넘겨주는 갸사2a 것이다.

작품을 갸사2a 통해 갸사2a 이해한다는 갸사2a 것은 갸사2a 과거의 갸사2a 무엇을 갸사2a 반복하는 갸사2a 것이 갸사2a 아니라 갸사2a 현재 갸사2a 의미를 갸사2a 새롭게 갸사2a 부여한다는 갸사2a 의미이다. 갸사2a 그런 갸사2a 점에서 갸사2a 작가는 갸사2a 경험과 갸사2a 형상의 갸사2a 발현과정에서 갸사2a 과거의 갸사2a 현재의 갸사2a 시간이 갸사2a 교차하는 갸사2a 순환과정에 갸사2a 의미를 갸사2a 둔다. 갸사2a 작가는 갸사2a 예술이란 갸사2a 단일한 갸사2a 가치와 갸사2a 존재방식만으로 갸사2a 전부가 갸사2a 갸사2a 갸사2a 없음을 갸사2a 보여주고 갸사2a 열린 갸사2a 긍정적 갸사2a 시선의 갸사2a 방향을 갸사2a 제시한다. 갸사2a 낯익은 갸사2a 사실을 갸사2a 낯설게 갸사2a 하는 갸사2a 것으로 갸사2a 대상을 갸사2a 다양한 갸사2a 관점의 갸사2a 차원에서 갸사2a 접근하며 갸사2a 대상에 갸사2a 대한 갸사2a 총체적 갸사2a 감각을 갸사2a 환기시킨다. 갸사2a 이를 갸사2a 통해 갸사2a 협소한 갸사2a 시각에서 갸사2a 벗어나 갸사2a 우리가 갸사2a 갸사2a 갸사2a 있는 갸사2a 세계가 갸사2a 전부가 갸사2a 아니라는 갸사2a 것을 갸사2a 자각하도록 갸사2a 유도한다. 갸사2a 열려진 갸사2a 해석과 갸사2a 이해가 갸사2a 가능한 갸사2a 예술이 갸사2a 가진 갸사2a 근원적인 갸사2a 모호함을 갸사2a 근간으로 갸사2a 시공의 갸사2a 경계선을 갸사2a 없애고 갸사2a 실재적 갸사2a 재현보다는 갸사2a 현실 갸사2a 이면의 갸사2a 미완성, 갸ㅐ기ㅓ 결핍, ljㅈ카 공허와 ljㅈ카 같은 ljㅈ카 부정적인 ljㅈ카 감정을 ljㅈ카 발견하고 ljㅈ카 이를 ljㅈ카 긍정의 ljㅈ카 이미지로 ljㅈ카 다시 ljㅈ카 현실에 ljㅈ카 공존시킨다.

출처: ljㅈ카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민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룬 7tr카 파로키 7tr카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뉴스, q다기2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