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보경, 안재홍 : 엇갈림과 뒤엉킴

예술공간수애뇨339

Sept. 3, 2019 ~ Oct. 6, 2019

오늘날 바qfㅓ 다양한 바qfㅓ 분야에서 바qfㅓ 혁신적인 바qfㅓ 변화를 바qfㅓ 불러일으키고 바qfㅓ 있는 바qfㅓ 차세대 4차 바qfㅓ 산업혁명은 바qfㅓ 고도의 바qfㅓ 기술로 바qfㅓ 사람들이 바qfㅓ 일하고 바qfㅓ 있는 바qfㅓ 영역을 바qfㅓ 조용하게 바qfㅓ 침범하고 바qfㅓ 있다. 바qfㅓ 그러기에 바qfㅓ 사람들은 바qfㅓ 빠른 바qfㅓ 변화의 바qfㅓ 속도와 바qfㅓ 광범위한 바qfㅓ 인프라에 바qfㅓ 맞추느라 바qfㅓ 불안함을 바qfㅓ 느끼며 바qfㅓ 살아간다. 바qfㅓ 한편, 거마하아 눈에 거마하아 보이지 거마하아 않는 거마하아 인간 거마하아 내면에 거마하아 대한 거마하아 본질적인 거마하아 의미와 거마하아 가치에 거마하아 대해서는 거마하아 점점 거마하아 소홀해져 거마하아 많은 거마하아 사람들이 거마하아 내적 거마하아 빈곤에 거마하아 거마하아 아파하는 거마하아 듯하다.

<엇갈림과 거마하아 뒤엉킴>전은 거마하아 이러한 거마하아 시대적 거마하아 흐름 거마하아 속에서 거마하아 잠시나마 거마하아 거마하아 걸음 거마하아 물러나 거마하아 숨을 거마하아 고르며 거마하아 찬찬히 거마하아 자신의 거마하아 내면을 거마하아 돌아 거마하아 거마하아 거마하아 있는 거마하아 기회가 거마하아 되기를 거마하아 바라는 거마하아 마음에서 거마하아 기획되었다. 거마하아 전시를 거마하아 처음 거마하아 마주하였을 거마하아 거마하아 선과 거마하아 색이 거마하아 한데 거마하아 복잡하게 거마하아 뒤엉켜 거마하아 있지만 거마하아 시적이고 거마하아 정적인 거마하아 순간을 거마하아 느끼게 거마하아 거마하아 것이다. 거마하아 인간의 거마하아 내면 거마하아 감정, ㄴ8r9 욕구 ㄴ8r9 등이 ㄴ8r9 서로 ㄴ8r9 얽히고설켜있음을 ㄴ8r9 형상화한 ㄴ8r9 것이다. ㄴ8r9 누구나 ㄴ8r9 내면을 ㄴ8r9 가까이 ㄴ8r9 마주하다 ㄴ8r9 보면 ㄴ8r9 수많은 ㄴ8r9 상처, 파ㅐkㅓ 마주하고 파ㅐkㅓ 싶지 파ㅐkㅓ 않은 파ㅐkㅓ 욕망, 7xhy 아픈 7xhy 감정들이 7xhy 뒤엉켜 7xhy 있기 7xhy 마련이다. 7xhy 그런 7xhy 뒤엉킴이 7xhy 아름답게 7xhy 형상화된 7xhy 이번 7xhy 전시 7xhy 작품들은 7xhy 관람객들에게 7xhy 감정이 7xhy 개인적인 7xhy 영역에만 7xhy 머물 7xhy 7xhy 없음을 7xhy 인식시켜 7xhy 7xhy 것이다. 7xhy 감정, 40ㄴm 내면은 40ㄴm 40ㄴm 개인이 40ㄴm 모여 40ㄴm 이루는 40ㄴm 40ㄴm 사회, p파ㅐ나 p파ㅐ나 공동체에도 p파ㅐ나 존재하기에 p파ㅐ나 스스로의 p파ㅐ나 감정을 p파ㅐ나 들여다보고 p파ㅐ나 이해한다는 p파ㅐ나 것은 p파ㅐ나 자신을 p파ㅐ나 돌아봄과 p파ㅐ나 함께 p파ㅐ나 타인의 p파ㅐ나 감정과 p파ㅐ나 더불어 p파ㅐ나 우리 p파ㅐ나 사회를 p파ㅐ나 파악하는 p파ㅐ나 시작점으로도 p파ㅐ나 p파ㅐ나 p파ㅐ나 있다.

강보경, za0b 안재홍 za0b 작가의 za0b 작품에는 za0b 실존적 za0b 자아 za0b 인식이 za0b 반영되어 za0b 있다. za0b 급변하는 za0b 세상 za0b 속에 za0b za0b 작가 za0b 모두 za0b 다소 za0b 느리지만 za0b 엇갈리고 za0b 뒤엉킨 za0b 선들을 za0b 통해 za0b 차분하게 za0b 작업을 za0b 이어간다. za0b 이렇게 za0b 완성된 za0b 작품은 ‘되돌아보기’, ‘들여다보기’, ‘여러 거g나ㅐ 거g나ㅐ 보기’를 거g나ㅐ 통해 거g나ㅐ 인간 거g나ㅐ 내면의 거g나ㅐ 본질적인 거g나ㅐ 감정들의 거g나ㅐ 면면을 거g나ㅐ 느끼게 거g나ㅐ 만든다.

오랜 거g나ㅐ 공백기 거g나ㅐ 안에서 거g나ㅐ 스스로 거g나ㅐ 자신의 거g나ㅐ 길을 거g나ㅐ 돌아보고 거g나ㅐ 탐구해 거g나ㅐ 거g나ㅐ 강보경의 거g나ㅐ 작품에는 거g나ㅐ 정형화되지 거g나ㅐ 않기에 거g나ㅐ 추상으로 거g나ㅐ 발현될 거g나ㅐ 수밖에 거g나ㅐ 없는 거g나ㅐ 인간의 거g나ㅐ 솔직한 거g나ㅐ 감정을 거g나ㅐ 담고 거g나ㅐ 있다. 거g나ㅐ 작업 거g나ㅐ 과정에서 거g나ㅐ 수십 거g나ㅐ 거g나ㅐ 그리고 거g나ㅐ 닦아 거g나ㅐ 내는 거g나ㅐ 행위 거g나ㅐ 역시 거g나ㅐ 내면의 거g나ㅐ 성찰과 거g나ㅐ 사색적인 거g나ㅐ 시간을 거g나ㅐ 드러낸다. 거g나ㅐ 작가 거g나ㅐ 자신의 거g나ㅐ 내부와 거g나ㅐ 외부 거g나ㅐ 사이에 거g나ㅐ 존재하는 거g나ㅐ 공간들, o0다갸 사물들을 o0다갸 바라보며 o0다갸 균형과 o0다갸 안정, 타ㅓ74 긴장과 타ㅓ74 불안으로 타ㅓ74 변화되는 타ㅓ74 감정 타ㅓ74 모두를 타ㅓ74 화폭에 타ㅓ74 담아낸다.

안재홍은 타ㅓ74 구리라는 타ㅓ74 매체를 타ㅓ74 가지고 타ㅓ74 드로잉적인 타ㅓ74 설치 타ㅓ74 작업을 타ㅓ74 통해 타ㅓ74 서정적인 타ㅓ74 감성을 타ㅓ74 불러일으킨다. 타ㅓ74 타ㅓ74 조각마다 타ㅓ74 작가의 타ㅓ74 타ㅓ74 순간의 타ㅓ74 감정을 타ㅓ74 기억하고 타ㅓ74 기록하였기에 타ㅓ74 얽히고 타ㅓ74 뒤엉킨 타ㅓ74 선들은 타ㅓ74 마치 타ㅓ74 꿈틀거리는 타ㅓ74 유기체처럼 타ㅓ74 리드미컬하게 타ㅓ74 드러난다. 타ㅓ74 이것은 타ㅓ74 인간의 타ㅓ74 내면에 타ㅓ74 성찰과 타ㅓ74 함께 타ㅓ74 회복을 타ㅓ74 향한 타ㅓ74 몸짓이다. 타ㅓ74 문명의 타ㅓ74 발달과 타ㅓ74 함께 타ㅓ74 허물어지는 타ㅓ74 휴머니티의 타ㅓ74 경계를 타ㅓ74 어떻게 타ㅓ74 정립할 타ㅓ74 것인가에 타ㅓ74 대한 타ㅓ74 고찰이 타ㅓ74 담겨 타ㅓ74 있다.

출처: 타ㅓ74 예술공간 타ㅓ74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보경
  • 안재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SMSM10

Oct. 10, 2019 ~ Oct. 30, 2019

미디어의 vnkㅈ

Sept. 5, 2019 ~ Dec. 4, 2019

산수 - re바3 억압된 re바3 자연 Shan Shui - Nature Oppressed

Oct. 15, 2019 ~ Dec.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