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보경, 안재홍 : 엇갈림과 뒤엉킴

예술공간수애뇨339

Sept. 3, 2019 ~ Oct. 6, 2019

오늘날 fwㄴs 다양한 fwㄴs 분야에서 fwㄴs 혁신적인 fwㄴs 변화를 fwㄴs 불러일으키고 fwㄴs 있는 fwㄴs 차세대 4차 fwㄴs 산업혁명은 fwㄴs 고도의 fwㄴs 기술로 fwㄴs 사람들이 fwㄴs 일하고 fwㄴs 있는 fwㄴs 영역을 fwㄴs 조용하게 fwㄴs 침범하고 fwㄴs 있다. fwㄴs 그러기에 fwㄴs 사람들은 fwㄴs 빠른 fwㄴs 변화의 fwㄴs 속도와 fwㄴs 광범위한 fwㄴs 인프라에 fwㄴs 맞추느라 fwㄴs 불안함을 fwㄴs 느끼며 fwㄴs 살아간다. fwㄴs 한편, 기1ㅓr 눈에 기1ㅓr 보이지 기1ㅓr 않는 기1ㅓr 인간 기1ㅓr 내면에 기1ㅓr 대한 기1ㅓr 본질적인 기1ㅓr 의미와 기1ㅓr 가치에 기1ㅓr 대해서는 기1ㅓr 점점 기1ㅓr 소홀해져 기1ㅓr 많은 기1ㅓr 사람들이 기1ㅓr 내적 기1ㅓr 빈곤에 기1ㅓr 기1ㅓr 아파하는 기1ㅓr 듯하다.

<엇갈림과 기1ㅓr 뒤엉킴>전은 기1ㅓr 이러한 기1ㅓr 시대적 기1ㅓr 흐름 기1ㅓr 속에서 기1ㅓr 잠시나마 기1ㅓr 기1ㅓr 걸음 기1ㅓr 물러나 기1ㅓr 숨을 기1ㅓr 고르며 기1ㅓr 찬찬히 기1ㅓr 자신의 기1ㅓr 내면을 기1ㅓr 돌아 기1ㅓr 기1ㅓr 기1ㅓr 있는 기1ㅓr 기회가 기1ㅓr 되기를 기1ㅓr 바라는 기1ㅓr 마음에서 기1ㅓr 기획되었다. 기1ㅓr 전시를 기1ㅓr 처음 기1ㅓr 마주하였을 기1ㅓr 기1ㅓr 선과 기1ㅓr 색이 기1ㅓr 한데 기1ㅓr 복잡하게 기1ㅓr 뒤엉켜 기1ㅓr 있지만 기1ㅓr 시적이고 기1ㅓr 정적인 기1ㅓr 순간을 기1ㅓr 느끼게 기1ㅓr 기1ㅓr 것이다. 기1ㅓr 인간의 기1ㅓr 내면 기1ㅓr 감정, 자ㅑㅓㄴ 욕구 자ㅑㅓㄴ 등이 자ㅑㅓㄴ 서로 자ㅑㅓㄴ 얽히고설켜있음을 자ㅑㅓㄴ 형상화한 자ㅑㅓㄴ 것이다. 자ㅑㅓㄴ 누구나 자ㅑㅓㄴ 내면을 자ㅑㅓㄴ 가까이 자ㅑㅓㄴ 마주하다 자ㅑㅓㄴ 보면 자ㅑㅓㄴ 수많은 자ㅑㅓㄴ 상처, e4ㅈz 마주하고 e4ㅈz 싶지 e4ㅈz 않은 e4ㅈz 욕망, zeㅐ9 아픈 zeㅐ9 감정들이 zeㅐ9 뒤엉켜 zeㅐ9 있기 zeㅐ9 마련이다. zeㅐ9 그런 zeㅐ9 뒤엉킴이 zeㅐ9 아름답게 zeㅐ9 형상화된 zeㅐ9 이번 zeㅐ9 전시 zeㅐ9 작품들은 zeㅐ9 관람객들에게 zeㅐ9 감정이 zeㅐ9 개인적인 zeㅐ9 영역에만 zeㅐ9 머물 zeㅐ9 zeㅐ9 없음을 zeㅐ9 인식시켜 zeㅐ9 zeㅐ9 것이다. zeㅐ9 감정, nmx카 내면은 nmx카 nmx카 개인이 nmx카 모여 nmx카 이루는 nmx카 nmx카 사회, 거n4마 거n4마 공동체에도 거n4마 존재하기에 거n4마 스스로의 거n4마 감정을 거n4마 들여다보고 거n4마 이해한다는 거n4마 것은 거n4마 자신을 거n4마 돌아봄과 거n4마 함께 거n4마 타인의 거n4마 감정과 거n4마 더불어 거n4마 우리 거n4마 사회를 거n4마 파악하는 거n4마 시작점으로도 거n4마 거n4마 거n4마 있다.

강보경, 8mgㅈ 안재홍 8mgㅈ 작가의 8mgㅈ 작품에는 8mgㅈ 실존적 8mgㅈ 자아 8mgㅈ 인식이 8mgㅈ 반영되어 8mgㅈ 있다. 8mgㅈ 급변하는 8mgㅈ 세상 8mgㅈ 속에 8mgㅈ 8mgㅈ 작가 8mgㅈ 모두 8mgㅈ 다소 8mgㅈ 느리지만 8mgㅈ 엇갈리고 8mgㅈ 뒤엉킨 8mgㅈ 선들을 8mgㅈ 통해 8mgㅈ 차분하게 8mgㅈ 작업을 8mgㅈ 이어간다. 8mgㅈ 이렇게 8mgㅈ 완성된 8mgㅈ 작품은 ‘되돌아보기’, ‘들여다보기’, ‘여러 9사n자 9사n자 보기’를 9사n자 통해 9사n자 인간 9사n자 내면의 9사n자 본질적인 9사n자 감정들의 9사n자 면면을 9사n자 느끼게 9사n자 만든다.

오랜 9사n자 공백기 9사n자 안에서 9사n자 스스로 9사n자 자신의 9사n자 길을 9사n자 돌아보고 9사n자 탐구해 9사n자 9사n자 강보경의 9사n자 작품에는 9사n자 정형화되지 9사n자 않기에 9사n자 추상으로 9사n자 발현될 9사n자 수밖에 9사n자 없는 9사n자 인간의 9사n자 솔직한 9사n자 감정을 9사n자 담고 9사n자 있다. 9사n자 작업 9사n자 과정에서 9사n자 수십 9사n자 9사n자 그리고 9사n자 닦아 9사n자 내는 9사n자 행위 9사n자 역시 9사n자 내면의 9사n자 성찰과 9사n자 사색적인 9사n자 시간을 9사n자 드러낸다. 9사n자 작가 9사n자 자신의 9사n자 내부와 9사n자 외부 9사n자 사이에 9사n자 존재하는 9사n자 공간들, 가나5t 사물들을 가나5t 바라보며 가나5t 균형과 가나5t 안정, 갸g8우 긴장과 갸g8우 불안으로 갸g8우 변화되는 갸g8우 감정 갸g8우 모두를 갸g8우 화폭에 갸g8우 담아낸다.

안재홍은 갸g8우 구리라는 갸g8우 매체를 갸g8우 가지고 갸g8우 드로잉적인 갸g8우 설치 갸g8우 작업을 갸g8우 통해 갸g8우 서정적인 갸g8우 감성을 갸g8우 불러일으킨다. 갸g8우 갸g8우 조각마다 갸g8우 작가의 갸g8우 갸g8우 순간의 갸g8우 감정을 갸g8우 기억하고 갸g8우 기록하였기에 갸g8우 얽히고 갸g8우 뒤엉킨 갸g8우 선들은 갸g8우 마치 갸g8우 꿈틀거리는 갸g8우 유기체처럼 갸g8우 리드미컬하게 갸g8우 드러난다. 갸g8우 이것은 갸g8우 인간의 갸g8우 내면에 갸g8우 성찰과 갸g8우 함께 갸g8우 회복을 갸g8우 향한 갸g8우 몸짓이다. 갸g8우 문명의 갸g8우 발달과 갸g8우 함께 갸g8우 허물어지는 갸g8우 휴머니티의 갸g8우 경계를 갸g8우 어떻게 갸g8우 정립할 갸g8우 것인가에 갸g8우 대한 갸g8우 고찰이 갸g8우 담겨 갸g8우 있다.

출처: 갸g8우 예술공간 갸g8우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보경
  • 안재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불가리아의 c나ㄴl 글자-유럽의 c나ㄴl 알파벳

May 20, 2020 ~ June 13, 2020

시체 w걷마o 옆에 w걷마o w걷마o 자들

May 22, 2020 ~ June 21, 2020

OH! ㅓ4하나 감각의 ㅓ4하나 나라

May 20, 2020 ~ Aug. 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