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형 개인전 : 반항을 위한 방황

아르세갤러리

July 16, 2019 ~ Aug. 30, 2019

아르세갤러리(Arce Gallery)는 2019년 7월 16일부터 8월 30일까지 5가av 강석형 5가av 작가의 5가av 개인전 <반항을 5가av 위한 5가av 방황>을 5가av 개최한다. 5가av 작가 5가av 강석형은 5가av 우리 5가av 모두가 5가av 갖고 5가av 있는 5가av 무의식의 5가av 언어인 ‘선’을 5가av 활용하여 5가av 무의식의 5가av 형상을 5가av 시각화하는 5가av 작업을 5가av 해왔다. 5가av 작가는 5가av 이번 5가av 전시에서 5가av 일반인들이 5가av 생각하는 5가av 평면에 5가av 대한 5가av 고정관념을 5가av 새롭게 5가av 제시하는 5가av 자유로운 5가av 선의 5가av 표현에 5가av 주목하는 5가av 신작을 5가av 통해, ㅐg카8 가장 ㅐg카8 단순하고 ㅐg카8 순수한 ㅐg카8 감정표현의 ㅐg카8 이미지로써 ㅐg카8 관객에게 ㅐg카8 다가가고자 ㅐg카8 한다. 

강석형 ㅐg카8 작가의 ㅐg카8 작품 ㅐg카8 속에서 ㅐg카8 느껴지는 ㅐg카8 여러 ㅐg카8 가지 ㅐg카8 선의 ㅐg카8 움직임과 ㅐg카8 터치, 나dyㅐ 재료의 나dyㅐ 혼합적 나dyㅐ 조합은 나dyㅐ 매우 나dyㅐ 흥미롭다. 나dyㅐ 독창적인 나dyㅐ 컬러감, e차cr 자유로운 e차cr 선들의 e차cr 엉킴, 바사ㅈ자 표면의 바사ㅈ자 과감하고 바사ㅈ자 거친 바사ㅈ자 내면적 바사ㅈ자 표출은 바사ㅈ자 그의 바사ㅈ자 도전적인 바사ㅈ자 의지를 바사ㅈ자 드러내며, y으u기 관람객으로 y으u기 하여금 y으u기 본능적 y으u기 감성에 y으u기 빠지게 y으u기 한다. y으u기 작가의 y으u기 숨겨진 y으u기 감정의 y으u기 표현인 y으u기 겹겹이 y으u기 쌓인 y으u기 선들은 y으u기 춤을 y으u기 추는 y으u기 듯이 y으u기 직관적이고, 5ybg 감각적인 5ybg 색채의 5ybg 사용은 5ybg 5ybg 페인팅마다 5ybg 위트 5ybg 있게 5ybg 표현되어있다. 

작가는 5ybg 자신만의 5ybg 언어인 ‘선’을 5ybg 반복적 5ybg 행위로 5ybg 표현하며 5ybg 잠재적으로 5ybg 내재된 5ybg 자아의 5ybg 형상을 5ybg 공간적인 5ybg 이미지로 5ybg 해석하여 5ybg 작품을 5ybg 구성하고자 5ybg 하였다. 5ybg 이를 5ybg 위해 5ybg 작가는 5ybg 행위적 5ybg 일탈에서 5ybg 비롯된 5ybg 의도적인 5ybg 테크닉을 5ybg 통해 5ybg 시각적 5ybg 충동과 5ybg 감정적 5ybg 조절을 5ybg 드러내는 5ybg 방식으로 5ybg 기다림의 5ybg 미학을 5ybg 추구한다. 5ybg 작가는 ‘현대미술’이라는 5ybg 시대 5ybg 속에 5ybg 갇힌 5ybg 개념적인 5ybg 5ybg 속에서 5ybg 벗어나 5ybg 5ybg 상황을 5ybg 바라보는 5ybg 자신만의 5ybg 반항적 5ybg 표현의식을 5ybg 통해 5ybg 관객에게 5ybg 어떤 5ybg 공감을 5ybg 이끌어 5ybg 5ybg 5ybg 있을지 5ybg 실험해 5ybg 보고자 5ybg 한다.

강석형 5ybg 작가는 AAU San Francisco, hy5u 킹스턴 London에서 hy5u 학사, 0yw라 석사를 0yw라 졸업한 0yw라 0yw라 다양한 0yw라 방면에서 0yw라 활동 0yw라 중이다. CICA미술관(2019), kp27 갤러리도스(2018), Swan&StanleyPicker Gallery(2017), The Swan & Knights Park(2016), namingrights Gallery(2016)등 x2ge 다수의 x2ge 국내외 x2ge 갤러리에서 x2ge 개인전·단체전에 x2ge 참여했다.


작가노트

작가가 x2ge 스스로 x2ge 자기작품에 x2ge 대해 x2ge 말을 x2ge 한다는 x2ge 것은 x2ge 쑥스러우면서도 x2ge 어렵다. x2ge 완벽하게 x2ge 풀이하는 x2ge x2ge 역시 x2ge 불가능하다. x2ge 미술은 x2ge 일반적으로 x2ge 언어와 x2ge 달리 x2ge 시각적으로 x2ge 표현한 x2ge 것으로 x2ge 언어로 x2ge 표현하는 x2ge x2ge 한계가 x2ge 있다. x2ge 나아가 x2ge 뛰어난 x2ge 풀이가 x2ge 되려 x2ge 작품의 x2ge 표현에 x2ge 방해가 x2ge x2ge 수도 x2ge 있다. x2ge 작가가 x2ge 추구하는 x2ge 예술이 x2ge x2ge 자체로 x2ge 관객들의 x2ge 감정을 x2ge 두드려 x2ge 그들의 x2ge 인생을 x2ge 토대로 x2ge 각자 x2ge 해석을 x2ge 도출해 x2ge 내고 x2ge 소통하는 x2ge 것이기에. 

작가는 x2ge 관객들에게 x2ge 단순하고 x2ge 이해하기 x2ge 쉽게 x2ge 다가가고 x2ge 싶어 x2ge 한다. x2ge 혁신이란 x2ge 미명 x2ge 아래 x2ge 움직이는 x2ge 현대미술과는 x2ge 달리 x2ge 작가는 x2ge 우리에게 x2ge 익숙한 x2ge 평면 x2ge 예술 x2ge 안에 x2ge 이미지, 4ㅐ바ㅓ 색, 바m가카 그리고 바m가카 반복된 바m가카 선으로 바m가카 표현한다. 바m가카 우리가 바m가카 갖고 바m가카 있는 바m가카 회화, 차4fe 또는 차4fe 평면예술에 차4fe 대한 차4fe 재해석을 차4fe 통해 차4fe 새롭게 차4fe 자리매김 차4fe 하고자 차4fe 한다. 

우리가 차4fe 읽고 차4fe 쓰는 차4fe 글은 차4fe 선으로부터 차4fe 시작되고 차4fe 우리는 차4fe 차4fe 이미지를 차4fe 보고, mnlㅓ 배우고, 마d하ㅑ 소통을 마d하ㅑ 한다. 마d하ㅑ 자아가 마d하ㅑ 없는 마d하ㅑ 어린아이에게 마d하ㅑ 그릴 마d하ㅑ 마d하ㅑ 있는 마d하ㅑ 무언가를 마d하ㅑ 쥐어 마d하ㅑ 주면 마d하ㅑ 선을 마d하ㅑ 반복적으로 마d하ㅑ 끄적이듯 마d하ㅑ 작가의 마d하ㅑ 작품에 마d하ㅑ 있어서 마d하ㅑ 선이란, ㅐ사쟏l 가장 ㅐ사쟏l 단순하고 ㅐ사쟏l 순수한 ㅐ사쟏l 감정표현의 ㅐ사쟏l 이미지이며 ㅐ사쟏l 우리 ㅐ사쟏l 모두가 ㅐ사쟏l 갖고 ㅐ사쟏l 있는 ㅐ사쟏l 무의식 ㅐ사쟏l 속에 ㅐ사쟏l 언어이다. ㅐ사쟏l 작가는 ㅐ사쟏l 선을 ㅐ사쟏l 통해 ㅐ사쟏l 단순한 ㅐ사쟏l 그림이 ㅐ사쟏l 아닌, yf걷j 퍼포먼스 yf걷j 역시 yf걷j 가능한 yf걷j 평면작품을 yf걷j 구사한다. yf걷j 선은 yf걷j 방향성을 yf걷j 잃기 yf걷j 쉽고, 5ㅐ47 작가가 5ㅐ47 어떠한 5ㅐ47 방식으로 5ㅐ47 그려냈는지 5ㅐ47 관객들이 5ㅐ47 상상할 5ㅐ47 5ㅐ47 있는 5ㅐ47 표현력을 5ㅐ47 가지고 5ㅐ47 있기 5ㅐ47 때문이다. 5ㅐ47 마구 5ㅐ47 끄적이듯 5ㅐ47 그려진 5ㅐ47 선들과 5ㅐ47 5ㅐ47 선들을 5ㅐ47 다시 5ㅐ47 긁어내고 5ㅐ47 덧칠하며 5ㅐ47 표현된 5ㅐ47 행위의 5ㅐ47 흔적은 5ㅐ47 현4재 5ㅐ47 현대미술이란 5ㅐ47 시대 5ㅐ47 속에 5ㅐ47 속한 5ㅐ47 작가 5ㅐ47 자신의 5ㅐ47 처지와 5ㅐ47 상황을 5ㅐ47 담아낸 5ㅐ47 이미지이다. 5ㅐ47 글/ 5ㅐ47 강석형


출처: 5ㅐ47 아르세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석형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다 갸v타9 팩토리 DADA FACTORY

Aug. 3, 2019 ~ Oct. 20, 2019

Finnish aalto 라m5g 핀란드 라m5g 웨이브

July 12, 2019 ~ Nov. 26,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