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형 개인전 : 반항을 위한 방황

아르세갤러리

July 16, 2019 ~ Aug. 30, 2019

아르세갤러리(Arce Gallery)는 2019년 7월 16일부터 8월 30일까지 1거zㄴ 강석형 1거zㄴ 작가의 1거zㄴ 개인전 <반항을 1거zㄴ 위한 1거zㄴ 방황>을 1거zㄴ 개최한다. 1거zㄴ 작가 1거zㄴ 강석형은 1거zㄴ 우리 1거zㄴ 모두가 1거zㄴ 갖고 1거zㄴ 있는 1거zㄴ 무의식의 1거zㄴ 언어인 ‘선’을 1거zㄴ 활용하여 1거zㄴ 무의식의 1거zㄴ 형상을 1거zㄴ 시각화하는 1거zㄴ 작업을 1거zㄴ 해왔다. 1거zㄴ 작가는 1거zㄴ 이번 1거zㄴ 전시에서 1거zㄴ 일반인들이 1거zㄴ 생각하는 1거zㄴ 평면에 1거zㄴ 대한 1거zㄴ 고정관념을 1거zㄴ 새롭게 1거zㄴ 제시하는 1거zㄴ 자유로운 1거zㄴ 선의 1거zㄴ 표현에 1거zㄴ 주목하는 1거zㄴ 신작을 1거zㄴ 통해, 4ㅈ걷z 가장 4ㅈ걷z 단순하고 4ㅈ걷z 순수한 4ㅈ걷z 감정표현의 4ㅈ걷z 이미지로써 4ㅈ걷z 관객에게 4ㅈ걷z 다가가고자 4ㅈ걷z 한다. 

강석형 4ㅈ걷z 작가의 4ㅈ걷z 작품 4ㅈ걷z 속에서 4ㅈ걷z 느껴지는 4ㅈ걷z 여러 4ㅈ걷z 가지 4ㅈ걷z 선의 4ㅈ걷z 움직임과 4ㅈ걷z 터치, uㅑa타 재료의 uㅑa타 혼합적 uㅑa타 조합은 uㅑa타 매우 uㅑa타 흥미롭다. uㅑa타 독창적인 uㅑa타 컬러감, ㅑ1bw 자유로운 ㅑ1bw 선들의 ㅑ1bw 엉킴, ㅑnh으 표면의 ㅑnh으 과감하고 ㅑnh으 거친 ㅑnh으 내면적 ㅑnh으 표출은 ㅑnh으 그의 ㅑnh으 도전적인 ㅑnh으 의지를 ㅑnh으 드러내며, 다하ㅓs 관람객으로 다하ㅓs 하여금 다하ㅓs 본능적 다하ㅓs 감성에 다하ㅓs 빠지게 다하ㅓs 한다. 다하ㅓs 작가의 다하ㅓs 숨겨진 다하ㅓs 감정의 다하ㅓs 표현인 다하ㅓs 겹겹이 다하ㅓs 쌓인 다하ㅓs 선들은 다하ㅓs 춤을 다하ㅓs 추는 다하ㅓs 듯이 다하ㅓs 직관적이고, 사거fv 감각적인 사거fv 색채의 사거fv 사용은 사거fv 사거fv 페인팅마다 사거fv 위트 사거fv 있게 사거fv 표현되어있다. 

작가는 사거fv 자신만의 사거fv 언어인 ‘선’을 사거fv 반복적 사거fv 행위로 사거fv 표현하며 사거fv 잠재적으로 사거fv 내재된 사거fv 자아의 사거fv 형상을 사거fv 공간적인 사거fv 이미지로 사거fv 해석하여 사거fv 작품을 사거fv 구성하고자 사거fv 하였다. 사거fv 이를 사거fv 위해 사거fv 작가는 사거fv 행위적 사거fv 일탈에서 사거fv 비롯된 사거fv 의도적인 사거fv 테크닉을 사거fv 통해 사거fv 시각적 사거fv 충동과 사거fv 감정적 사거fv 조절을 사거fv 드러내는 사거fv 방식으로 사거fv 기다림의 사거fv 미학을 사거fv 추구한다. 사거fv 작가는 ‘현대미술’이라는 사거fv 시대 사거fv 속에 사거fv 갇힌 사거fv 개념적인 사거fv 사거fv 속에서 사거fv 벗어나 사거fv 사거fv 상황을 사거fv 바라보는 사거fv 자신만의 사거fv 반항적 사거fv 표현의식을 사거fv 통해 사거fv 관객에게 사거fv 어떤 사거fv 공감을 사거fv 이끌어 사거fv 사거fv 사거fv 있을지 사거fv 실험해 사거fv 보고자 사거fv 한다.

강석형 사거fv 작가는 AAU San Francisco, 우fy기 킹스턴 London에서 우fy기 학사, 거8으q 석사를 거8으q 졸업한 거8으q 거8으q 다양한 거8으q 방면에서 거8으q 활동 거8으q 중이다. CICA미술관(2019), 사6e기 갤러리도스(2018), Swan&StanleyPicker Gallery(2017), The Swan & Knights Park(2016), namingrights Gallery(2016)등 타rf바 다수의 타rf바 국내외 타rf바 갤러리에서 타rf바 개인전·단체전에 타rf바 참여했다.


작가노트

작가가 타rf바 스스로 타rf바 자기작품에 타rf바 대해 타rf바 말을 타rf바 한다는 타rf바 것은 타rf바 쑥스러우면서도 타rf바 어렵다. 타rf바 완벽하게 타rf바 풀이하는 타rf바 타rf바 역시 타rf바 불가능하다. 타rf바 미술은 타rf바 일반적으로 타rf바 언어와 타rf바 달리 타rf바 시각적으로 타rf바 표현한 타rf바 것으로 타rf바 언어로 타rf바 표현하는 타rf바 타rf바 한계가 타rf바 있다. 타rf바 나아가 타rf바 뛰어난 타rf바 풀이가 타rf바 되려 타rf바 작품의 타rf바 표현에 타rf바 방해가 타rf바 타rf바 수도 타rf바 있다. 타rf바 작가가 타rf바 추구하는 타rf바 예술이 타rf바 타rf바 자체로 타rf바 관객들의 타rf바 감정을 타rf바 두드려 타rf바 그들의 타rf바 인생을 타rf바 토대로 타rf바 각자 타rf바 해석을 타rf바 도출해 타rf바 내고 타rf바 소통하는 타rf바 것이기에. 

작가는 타rf바 관객들에게 타rf바 단순하고 타rf바 이해하기 타rf바 쉽게 타rf바 다가가고 타rf바 싶어 타rf바 한다. 타rf바 혁신이란 타rf바 미명 타rf바 아래 타rf바 움직이는 타rf바 현대미술과는 타rf바 달리 타rf바 작가는 타rf바 우리에게 타rf바 익숙한 타rf바 평면 타rf바 예술 타rf바 안에 타rf바 이미지, 567k 색, 6타나자 그리고 6타나자 반복된 6타나자 선으로 6타나자 표현한다. 6타나자 우리가 6타나자 갖고 6타나자 있는 6타나자 회화, 걷p자8 또는 걷p자8 평면예술에 걷p자8 대한 걷p자8 재해석을 걷p자8 통해 걷p자8 새롭게 걷p자8 자리매김 걷p자8 하고자 걷p자8 한다. 

우리가 걷p자8 읽고 걷p자8 쓰는 걷p자8 글은 걷p자8 선으로부터 걷p자8 시작되고 걷p자8 우리는 걷p자8 걷p자8 이미지를 걷p자8 보고, 우j가m 배우고, 라ㅓoz 소통을 라ㅓoz 한다. 라ㅓoz 자아가 라ㅓoz 없는 라ㅓoz 어린아이에게 라ㅓoz 그릴 라ㅓoz 라ㅓoz 있는 라ㅓoz 무언가를 라ㅓoz 쥐어 라ㅓoz 주면 라ㅓoz 선을 라ㅓoz 반복적으로 라ㅓoz 끄적이듯 라ㅓoz 작가의 라ㅓoz 작품에 라ㅓoz 있어서 라ㅓoz 선이란, ㅐ하i다 가장 ㅐ하i다 단순하고 ㅐ하i다 순수한 ㅐ하i다 감정표현의 ㅐ하i다 이미지이며 ㅐ하i다 우리 ㅐ하i다 모두가 ㅐ하i다 갖고 ㅐ하i다 있는 ㅐ하i다 무의식 ㅐ하i다 속에 ㅐ하i다 언어이다. ㅐ하i다 작가는 ㅐ하i다 선을 ㅐ하i다 통해 ㅐ하i다 단순한 ㅐ하i다 그림이 ㅐ하i다 아닌, 나xㅐn 퍼포먼스 나xㅐn 역시 나xㅐn 가능한 나xㅐn 평면작품을 나xㅐn 구사한다. 나xㅐn 선은 나xㅐn 방향성을 나xㅐn 잃기 나xㅐn 쉽고, 기1우라 작가가 기1우라 어떠한 기1우라 방식으로 기1우라 그려냈는지 기1우라 관객들이 기1우라 상상할 기1우라 기1우라 있는 기1우라 표현력을 기1우라 가지고 기1우라 있기 기1우라 때문이다. 기1우라 마구 기1우라 끄적이듯 기1우라 그려진 기1우라 선들과 기1우라 기1우라 선들을 기1우라 다시 기1우라 긁어내고 기1우라 덧칠하며 기1우라 표현된 기1우라 행위의 기1우라 흔적은 기1우라 현4재 기1우라 현대미술이란 기1우라 시대 기1우라 속에 기1우라 속한 기1우라 작가 기1우라 자신의 기1우라 처지와 기1우라 상황을 기1우라 담아낸 기1우라 이미지이다. 기1우라 글/ 기1우라 강석형


출처: 기1우라 아르세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석형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가능한 fp쟏x 최선의 fp쟏x 세계 The Best World Possible

Dec. 10, 2019 ~ April 5, 2020

2020 3ㅓ8ㅐ 아시아 3ㅓ8ㅐ 국제도자교류전

Feb. 16, 2020 ~ May 5, 2020

알폰스 ㅐㅐ카ㅐ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