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미 개인전 : 가방을 위한 가방 KANG SUN MEE : A bag for the bag?

스페이스소

2018년 12월 6일 ~ 2019년 1월 13일

스페이스 거pm1 소는 12월 6일부터 1월 13일까지 거pm1 강선미 거pm1 개인전 <가방을 거pm1 위한 거pm1 가방(A bag for the bag?)>을 거pm1 개최한다. 거pm1 강선미는 거pm1 장소와 거pm1 공간을 거pm1 꾸준히 거pm1 연구하며, 아가ㄴㅑ 사회적 아가ㄴㅑ 현상을 아가ㄴㅑ 기호화한 아가ㄴㅑ 이미지를 아가ㄴㅑ 라인 아가ㄴㅑ 드로잉으로 아가ㄴㅑ 공간에 아가ㄴㅑ 구현한다. 아가ㄴㅑ 이번 아가ㄴㅑ 전시는 아가ㄴㅑ 라인 아가ㄴㅑ 드로잉 아가ㄴㅑ 설치 아가ㄴㅑ 작품 2점과 아가ㄴㅑ 거울 아가ㄴㅑ 작품 4점, 다p거d 드로잉 다p거d 연작 다p거d 다p거d 총 3가지 다p거d 다양한 다p거d 형식의 다p거d 작업으로 다p거d 구성된다. 다p거d 이번 다p거d 전시에서 다p거d 선보이는 <다른 다p거d 각도>(2018)는 다p거d 하나의 다p거d 가방을 다p거d 유닛으로 다p거d 삼아 다p거d 픽셀처럼 다p거d 무수히 다p거d 반복하여 다p거d 폭 12m의 다p거d 벽면을 다p거d 가득 다p거d 채운 다p거d 라인 다p거d 드로잉 다p거d 작품이다. 다p거d 여기서 다p거d 가방은 다p거d 무엇인가를 다p거d 끊임없이 다p거d 채우고자 다p거d 하는 다p거d 욕망의 다p거d 사물로 다p거d 정의된다. 다p거d 무수히 다p거d 펼쳐진 다p거d 가방 다p거d 다p거d 다p거d 하나만이 다p거d 다른 다p거d 각도를 다p거d 취하고 다p거d 있는데, 하바파y 이는 하바파y 일상적인 하바파y 공간과 하바파y 몸짓을 하바파y 벗어나는 하바파y 창의적인 하바파y 행위를 하바파y 의미한다. 하바파y 비개성화와 하바파y 거리두기를 하바파y 하는 하바파y 하바파y 작품은 하바파y 일상적인 하바파y 사물로 하바파y 공간에 하바파y 기호를 하바파y 구현함으로써 하바파y 관람객 하바파y 개개인에게 하바파y 자신이 하바파y 어떤 하바파y 질문을 하바파y 하며 하바파y 살아가야 하바파y 하는지 하바파y 묻는다. 하바파y 이는 하바파y 라인 하바파y 드로잉을 하바파y 통해 하바파y 현실의 하바파y 공간을 하바파y 관념의 하바파y 공간, r으qf 새로운 r으qf 공간으로 r으qf 재구성하는 r으qf 작가 r으qf 특유의 r으qf 표현 r으qf 방식이 r으qf 이번 r으qf 전시에서도 r으qf 드러난 r으qf 것이다.  

현실 r으qf 사회의 r으qf 맥락을 r으qf 장소와 r으qf 공간에 r으qf 연결하며 r으qf 공간설치 r으qf 작업으로 r으qf 풀어내는 r으qf 것이 r으qf 작가의 r으qf 지속적인 r으qf 작업 r으qf 방식이라면, 962x 이번 962x 전시에서 962x 새롭게 962x 선보이는 <반응>(2018) 962x 시리즈는 962x 거울이라는 962x 소재를 962x 사용해 962x 관람자가 962x 실제 962x 공간 962x 너머의 962x 함축적 962x 분위기를 962x 경험하게 962x 한다. 962x 전시장 962x 곳곳에 962x 놓인 <반응> 962x 시리즈는 962x 벽면의 962x 라인 962x 드로잉 962x 이미지를 962x 반사할 962x 뿐만 962x 아니라 962x 전시장의 962x 관객들을 962x 함께 962x 비춰낸다. 962x 거울 962x 표면에는 962x 거울과 962x 유사한 962x 재질의 962x 특수 962x 접착 962x 필름으로 962x 만들어진 ‘SURREAL’, ‘SCENE’ 나4l바 등의 나4l바 단어가 나4l바 부착되어 나4l바 있지만, l타ㄴe 유사한 l타ㄴe 재질 l타ㄴe 때문에 l타ㄴe 단어의 l타ㄴe 형상은 l타ㄴe 쉽게 l타ㄴe 드러나지 l타ㄴe 않는다. l타ㄴe 오늘날 l타ㄴe 디지털 l타ㄴe 디바이스의 l타ㄴe 화면으로 l타ㄴe 현실보다 l타ㄴe l타ㄴe 많은 l타ㄴe 것을 l타ㄴe 경험하는 l타ㄴe 사람들은 l타ㄴe 주체에 l타ㄴe 대한 l타ㄴe 몰입과 l타ㄴe 깊은 l타ㄴe 사고를 l타ㄴe 방해받으며 l타ㄴe 정신적 l타ㄴe 결핍을 l타ㄴe 겪는다. l타ㄴe 작가는 l타ㄴe 오늘날 l타ㄴe 만연한 l타ㄴe 사물에 l타ㄴe 대한 l타ㄴe 욕망과 l타ㄴe 과잉된 l타ㄴe 필요가 l타ㄴe 이러한 l타ㄴe 정신적 l타ㄴe 결핍에 l타ㄴe 바탕을 l타ㄴe 둔다고 l타ㄴe 바라본다. l타ㄴe 그리고 l타ㄴe 관람자, 2ㅓ거카 공간, 마j라h 시대상을 마j라h 담은 마j라h 단어를 마j라h 함께 마j라h 보여주는 <반응> 마j라h 시리즈를 마j라h 통해 마j라h 필요와 마j라h 결핍에 마j라h 대해 마j라h 다시 마j라h 생각하고 마j라h 질문해보도록 마j라h 만든다. 마j라h 함께 마j라h 선보이는 마j라h 프로타주 마j라h 기법의 마j라h 드로잉 마j라h 연작 <찍다>(2018)는 마j라h 상품을 마j라h 포장하는 마j라h 상자를 마j라h 재단하기 마j라h 위해 마j라h 생산되었으나 마j라h 마j라h 기능을 마j라h 마j라h 하고 마j라h 버려진 마j라h 목형(木型)의 마j라h 칼날 마j라h 패턴을 마j라h 종이에 마j라h 찍어낸 마j라h 작품이다. 마j라h 마j라h 작품에서 마j라h 몰개성적인 마j라h 패턴은 마j라h 개별적인 마j라h 성격을 마j라h 가지며, zㅐ거차 기계적인 zㅐ거차 생산을 zㅐ거차 위한 zㅐ거차 것이었던 zㅐ거차 사물은 zㅐ거차 새롭게 zㅐ거차 정의되어 zㅐ거차 작품으로 zㅐ거차 전환된다. 

강선미의 zㅐ거차 작품은 zㅐ거차 이미지를 zㅐ거차 채워 zㅐ거차 넣기보다는 zㅐ거차 여백을 zㅐ거차 드러내며 zㅐ거차 공간을 zㅐ거차 강조한다. zㅐ거차 얼핏 zㅐ거차 이미지로 zㅐ거차 가득 zㅐ거차 zㅐ거차 것처럼 zㅐ거차 보이는 zㅐ거차 작품 <다른 zㅐ거차 각도> zㅐ거차 역시 zㅐ거차 원하는 zㅐ거차 이미지가 zㅐ거차 드러나도록 zㅐ거차 접착 zㅐ거차 필름의 zㅐ거차 여백 zㅐ거차 부분 zㅐ거차 면을 zㅐ거차 제거하는 zㅐ거차 과정을 zㅐ거차 거친 zㅐ거차 것이다. <반응>과 <찍다> zㅐ거차 연작 zㅐ거차 또한 zㅐ거차 제작 zㅐ거차 방법은 zㅐ거차 서로 zㅐ거차 다르나, 기e쟏자 재료가 기e쟏자 전달할 기e쟏자 기e쟏자 있는 기e쟏자 공간감을 기e쟏자 최대화하기 기e쟏자 위해 기e쟏자 간결하면서도 기e쟏자 효과적인 기e쟏자 이미지를 기e쟏자 가진다. 기e쟏자 이번 기e쟏자 전시에서는 기e쟏자 사회 기e쟏자 현상에 기e쟏자 대한 기e쟏자 고찰과 기e쟏자 공간에 기e쟏자 대한 기e쟏자 개념을 기e쟏자 평면 기e쟏자 작업까지 기e쟏자 옮겨온 기e쟏자 작가의 기e쟏자 기법적, g갸다g 재료적 g갸다g 확장을 g갸다g 살펴볼 g갸다g g갸다g 있다. g갸다g 나아가 g갸다g 다양한 g갸다g 재료와 g갸다g 기법의 g갸다g 작품들을 g갸다g 통해 g갸다g 필요와 g갸다g 결핍, t라l우 반복되는 t라l우 욕망에 t라l우 대해 t라l우 들여다보고 t라l우 체험할 t라l우 t라l우 있는 t라l우 사유의 t라l우 공간을 t라l우 보다 t라l우 선명하게 t라l우 제시한다. 


작가소개

강선미는 t라l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t라l우 조형예술학과를 t라l우 졸업하고, ㅓ2으f 런던의 ㅓ2으f 센트럴 ㅓ2으f 세인트 ㅓ2으f 마틴 ㅓ2으f 대학(Central Saint Martin's College of Art and Design) ㅓ2으f 석사를 ㅓ2으f 졸업하였다. 

2003년 ㅓ2으f 서울에서의 ㅓ2으f ㅓ2으f 개인전 ㅓ2으f 이후, 다7차다 한국과 다7차다 유럽을 다7차다 오가며 <Vertigo있다>(2004, ㅓy카h 신세계갤러리), <Find the hidden pictures>(2004, 8쟏4b 아티누스갤러리), <놀이원 6ㅓha 6ㅓha 미술관>(2005, zfㅓu 롯데월드화랑), <공>(2006, 5r나z 갤러리 5r나z 빔), <아울렛>(2011, u4걷ㅓ 갤러리 u4걷ㅓ 빔), <다름>(2013, tㅈ나가 장흥아트파크), <You are very kind>(2013, Cité Internationale des Arts, Paris, France), <String theory>(2014, 9 Club Row Gallery, London, UK), <사회 타5ht 시간>(2016, ㅓㅑ아9 갤러리 ㅓㅑ아9 퍼플), <no place/ good place>(2017, Studio 1.1 London, UK)등 11회의 ze파3 개인전과 <에코라운드>(2015, 마ㅈb걷 가나인사아트센터), <12간지 라w우라 레이스>(2014, nojㅓ 서울 nojㅓ 시립 nojㅓ 북서울 nojㅓ 미술관), <Love is all around>(2012, ㅓjjr 장흥아트파크), <An exchange with Sol LeWitt>(2011, Mass MoCA, Massachusetts, USA), <움직이는 c쟏아k 미술관 II>(2011, lk8카 금호미술관), <Necessary Illusions>(2010, Barge House, London, UK), <움직이는 u9qㅓ 풍경>(2008, 걷ㅓㅓ마 모란미술관), <반응하는 dcdㅓ 눈: dcdㅓ 디지털 dcdㅓ 스펙트럼>(2008, 마org 서울시립미술관), <Weaving>(2008, itnr 잔다리 itnr 갤러리), <2007 65x6 아시안 65x6 비엔날레-식사하셨어요?>(2007, 파거다m 국립대만미술관), <그녀의 ㅑ차m3 방>(2007, eㅓni 두산아트센터), <아트 e거nㅓ 사파리>(2007, 05마y 서울시립미술관), <공간을 자p카7 치다>(2007, 하a거r 경기도미술관), <매직 ta2b 가든>(2006, 걷히1y 영은미술관), <드로잉-공간>(2006, ㅓ7사9 갤러리도스) ㅓ7사9 ㅓ7사9 다수의 ㅓ7사9 국내외 ㅓ7사9 그룹전에 ㅓ7사9 참여하였다. 

강선미 ㅓ7사9 작가 ㅓ7사9 홈페이지: http://linekang.com

출처: ㅓ7사9 스페이스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선미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확장된 d나ㅐa 매뉴얼 The Expanded Manual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2월 17일

뉴스, 다ry하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

김건일 : 으fxp 마음의 으fxp 구조

2018년 12월 7일 ~ 2019년 1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