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철화청자

국립제주박물관

2018년 7월 3일 ~ 2018년 8월 26일

국립제주박물관은 7월 3일(화)부터 8월 26일(일)까지 ㅓ걷o으 기획특별전 ‘고려 ㅓ걷o으 철화청자’를 ㅓ걷o으 개최한다. ㅓ걷o으 이번 ㅓ걷o으 전시는 ㅓ걷o으 호림박물관과 ㅓ걷o으 공동으로 ㅓ걷o으 기획한 ㅓ걷o으 것으로 ㅓ걷o으 전국의 ㅓ걷o으 국립박물관과 ㅓ걷o으 호림박물관이 ㅓ걷o으 소장한 ㅓ걷o으 철화청자 170여 ㅓ걷o으 점을 ㅓ걷o으 엄선하여 ㅓ걷o으 소개한다. ㅓ걷o으 우수한 ㅓ걷o으 도자기 ㅓ걷o으 컬렉션을 ㅓ걷o으 보유한 ㅓ걷o으 호림박물관의 ㅓ걷o으 소장품이 ㅓ걷o으 대규모로 ㅓ걷o으 제주에 ㅓ걷o으 소개되는 ㅓ걷o으 것은 ㅓ걷o으 이번 ㅓ걷o으 전시가 ㅓ걷o으 처음이다. ㅓ걷o으 무엇보다 ㅓ걷o으 상대적으로 ㅓ걷o으 ㅓ걷o으 알려진 ㅓ걷o으 철화청자를 ㅓ걷o으 한데 ㅓ걷o으 모아 ㅓ걷o으 전시함으로써 ㅓ걷o으 고려청자의 ㅓ걷o으 새로운 ㅓ걷o으 면모를 ㅓ걷o으 소개하는 ㅓ걷o으 의미 ㅓ걷o으 있는 ㅓ걷o으 계기가 ㅓ걷o으 되리라 ㅓ걷o으 생각한다. 

철화청자란 ㅓ걷o으 산화철(Fe₂O₃) ㅓ걷o으 물감을 ㅓ걷o으 사용해서 ㅓ걷o으 표면에 ㅓ걷o으 무늬를 ㅓ걷o으 그린 ㅓ걷o으 청자를 ㅓ걷o으 말한다. ㅓ걷o으 하늘빛의 ㅓ걷o으 비색청자나 ㅓ걷o으 화려한 ㅓ걷o으 상감청자와는 ㅓ걷o으 달리 ㅓ걷o으 녹갈색이나 ㅓ걷o으 황갈색, 11나ㅈ 녹청색의 11나ㅈ 바탕에 11나ㅈ 검정색으로 11나ㅈ 그린 11나ㅈ 문양이 11나ㅈ 주는 11나ㅈ 강렬함이 11나ㅈ 특징이다. 11나ㅈ 녹색의 11나ㅈ 바탕과 11나ㅈ 검은색의 11나ㅈ 문양이 11나ㅈ 주는 11나ㅈ 흑백의 11나ㅈ 대비가 11나ㅈ 작품 11나ㅈ 전체에 11나ㅈ 생동감을 11나ㅈ 부여한다. 11나ㅈ 붓을 11나ㅈ 사용해서 11나ㅈ 무늬를 11나ㅈ 그렸기 11나ㅈ 때문에 11나ㅈ 표현이 11나ㅈ 대범하고 11나ㅈ 자유로워 11나ㅈ 마치 11나ㅈ 도자기를 11나ㅈ 화폭으로 11나ㅈ 삼은 11나ㅈ 현대 11나ㅈ 회화 11나ㅈ 작품을 11나ㅈ 보는 11나ㅈ 듯하다. 

전시는 11나ㅈ 시간의 11나ㅈ 흐름에 11나ㅈ 따른 11나ㅈ 철화청자의 11나ㅈ 발달과정을 11나ㅈ 소개한다. 1부‘철화청자의 11나ㅈ 등장’에서는 11나ㅈ 철화청자가 11나ㅈ 처음 11나ㅈ 만들어지던 11나ㅈ 시기의 11나ㅈ 상황을 11나ㅈ 조명한다. 11나ㅈ 초기 11나ㅈ 철화청자를 11나ㅈ 대표하는 11나ㅈ 전라남도 11나ㅈ 완도 11나ㅈ 어두리 11나ㅈ 해저 11나ㅈ 출토 11나ㅈ 철화청자와 11나ㅈ 강진 11나ㅈ 사당리, 히ik거 용운리에서 히ik거 수습된 히ik거 초기의 히ik거 예들이 히ik거 전시된다. 2부‘철화청자의 히ik거 성행과 히ik거 확산’에서는 히ik거 전성기를 히ik거 맞은 히ik거 철화청자의 히ik거 다양한 히ik거 면모를 히ik거 소개한다. 히ik거 철화청자는 히ik거 고려 12~13세기에 히ik거 기술적으로 히ik거 가장 히ik거 발달하게 히ik거 되는데, 2부에서는 xe하0 이러한 xe하0 면모를 xe하0 살필 xe하0 xe하0 있도록 xe하0 다양한 xe하0 기종과 xe하0 품질, mㅈㅐk 문양의 mㅈㅐk 철화청자들을 mㅈㅐk 전시한다. 3부‘철화청자의 mㅈㅐk 쇠퇴와 mㅈㅐk 영향’에서는 mㅈㅐk 시대적 mㅈㅐk 상황이 mㅈㅐk 변하면서 mㅈㅐk 점차 mㅈㅐk 쇠퇴해갔던 mㅈㅐk 철화청자의 mㅈㅐk 양상과 mㅈㅐk 제작 mㅈㅐk 전통이 mㅈㅐk 조선시대의 mㅈㅐk 분청사기로 mㅈㅐk 전해지는 mㅈㅐk 과정을 mㅈㅐk 담았다. mㅈㅐk 이처럼 mㅈㅐk 시간의 mㅈㅐk 흐름에 mㅈㅐk 따른 mㅈㅐk 전시 mㅈㅐk 구성 mㅈㅐk 이외에 mㅈㅐk 국립중앙박물관 mㅈㅐk 소장‘꽃가지무늬 mㅈㅐk 매병’, gㄴ거r 호림박물관 gㄴ거r 소장의‘국화 gㄴ거r 넝쿨무늬 gㄴ거r 매병’등 gㄴ거r 가장 gㄴ거r 완성도가 gㄴ거r 뛰어난 gㄴ거r 명품들은 gㄴ거r 전시장 gㄴ거r 중앙에 gㄴ거r 마련된 gㄴ거r 별도의 gㄴ거r 공간에서 gㄴ거r gㄴ거r 자세히 gㄴ거r gㄴ거r gㄴ거r 있다. 

철화청자는 gㄴ거r 비색청자, 95i다 상감청자와 95i다 더불어 95i다 고려시대를 95i다 대표하는 95i다 도자기다. 95i다 전시에는 95i다 최상급의 95i다 철화청자부터 95i다 일반인들이 95i다 썼음직한 95i다 품질의 95i다 청자까지 95i다 다양한 95i다 품질과 95i다 종류가 95i다 소개되어 95i다 철화청자의 95i다 다양한 95i다 면모를 95i다 살펴볼 95i다 95i다 있다. 95i다 이번 95i다 전시가 95i다 여름을 95i다 맞아 95i다 제주도를 95i다 찾는 95i다 관광객들과 95i다 도민들에게 95i다 신선한 95i다 문화적 95i다 경험이 95i다 되기를 95i다 기대한다.

출처 : 95i다 국립제주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책을 자l걷r 사랑한 자l걷r 무나리 Bruno Munari, the love for books

2018년 7월 5일 ~ 2018년 9월 5일

POST-PROTOTYPE

2018년 7월 5일 ~ 2018년 8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