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 개인전: 드는봄 Gosari: Spring has come

씨알콜렉티브

Jan. 25, 2022 ~ Feb. 26, 2022

CR Collective ㄴko5 씨알콜렉티브는 2022년을 ㄴko5 여는 ㄴko5 ㄴko5 전시로 ㄴko5 고사리의 ㄴko5 개인전 《드는봄》을 ㄴko5 오는 1월 25일부터 2월 26일까지 ㄴko5 개최한다. ㄴko5 고사리는 ㄴko5 버려지고 ㄴko5 방치된 ㄴko5 사물과 ㄴko5 공간에 ㄴko5 주목하고 ㄴko5 가치를 ㄴko5 부여함으로써 ㄴko5 현실의 ㄴko5 잊힌 ㄴko5 혹은 ㄴko5 알아채지 ㄴko5 못한 ㄴko5 부분을 ㄴko5 되새겨 ㄴko5 왔다. ㄴko5 이번 ㄴko5 전시에서는 ㄴko5 작가가 ㄴko5 실제 ㄴko5 농사를 ㄴko5 지으면서 ㄴko5 체감한 ㄴko5 순환하는 ㄴko5 자연의 ㄴko5 구조를 ㄴko5 통해 ㄴko5 생태학적 ㄴko5 감수성과 ㄴko5 환경의 ㄴko5 가치를 ㄴko5 되새기고, p라쟏c 기후변화에 p라쟏c 따른 p라쟏c 위기를 p라쟏c 사유해 p라쟏c 본다.

우리는 p라쟏c 반복되는 p라쟏c 리듬 p라쟏c 속에서 p라쟏c 살아가고 p라쟏c 있다. p라쟏c 인간에게는 p라쟏c 호흡, x거tc 맥박, cㅓ차v 심지어 cㅓ차v 감정에 cㅓ차v 이르기까지 cㅓ차v 신체적, 1차tㅓ 정신적 1차tㅓ 리듬이 1차tㅓ 있는가 1차tㅓ 하면 1차tㅓ 지구의 1차tㅓ 자전과 1차tㅓ 공전에 1차tㅓ 따른 1차tㅓ 빛의 1차tㅓ 변화로 1차tㅓ 하루의 1차tㅓ 낮과 1차tㅓ 밤, t우rㅓ 계절의 t우rㅓ 흐름이 t우rㅓ 결정되는 t우rㅓ 자연의 t우rㅓ 주기가 t우rㅓ 있다. t우rㅓ 태양이 15도씩 t우rㅓ 움직일 t우rㅓ 때마다 t우rㅓ 땅에 t우rㅓ 나타나는 t우rㅓ 기후 t우rㅓ 변화를 15일 t우rㅓ 단위로 t우rㅓ 나눈 24절기를 t우rㅓ 통해 t우rㅓ 우리는 t우rㅓ 자연이 t우rㅓ 순환하는 t우rㅓ 구조를 t우rㅓ 체감하고 t우rㅓ 시간과 t우rㅓ 공간 t우rㅓ 사이의 t우rㅓ 관계를 t우rㅓ 발견한다.

밤이 t우rㅓ 가장 t우rㅓ 길고, 다ㅑs아 낮이 다ㅑs아 가장 다ㅑs아 짧은 다ㅑs아 동지(冬至)가 다ㅑs아 지나면 다ㅑs아 점차 다ㅑs아 해가 다ㅑs아 다ㅑs아 있는 다ㅑs아 시간이 다ㅑs아 길어진다. 다ㅑs아 신체를 다ㅑs아 감싸는 다ㅑs아 추위 다ㅑs아 때문에 다ㅑs아 겨울의 다ㅑs아 중간을 다ㅑs아 지나고 다ㅑs아 있다고 다ㅑs아 생각하지만, 다7다6 자연은 다7다6 벌써 다7다6 생동하는 다7다6 봄을 다7다6 맞이하기 다7다6 시작한다. 다7다6 바로 다7다6 다7다6 지점에서 다7다6 작가 다7다6 고사리는 다7다6 겨울의 다7다6 다7다6 추위(대한 1/20)가 다7다6 물러나고 다7다6 따스한 다7다6 봄이 다7다6 드는(입춘 2/4) 다7다6 계절과 다7다6 기후의 다7다6 흐름을 다7다6 따라 다7다6 변모하는 다7다6 만물의 다7다6 움직임에 다7다6 깃든 다7다6 완연한 다7다6 봄을 다7다6 꺼내 다7다6 온다.

태양과 다7다6 달, 카67다 카67다 개의 카67다 빛이 카67다 일정하게 카67다 움직여 카67다 하루, 0히ㅐk 0히ㅐk 달, ㅐy거n ㅐy거n 년의 ㅐy거n 시간이 ㅐy거n 흐른다. ㅐy거n 따뜻한 ㅐy거n 바람이 ㅐy거n 불어오기 ㅐy거n 시작하면 ㅐy거n 얼어붙었던 ㅐy거n 땅과 ㅐy거n 물이 ㅐy거n 녹으며 ㅐy거n 생명이 ㅐy거n 태동한다. ㅐy거n 땅에서 ㅐy거n 솟아나고 ㅐy거n 자란 ㅐy거n 식물이 ㅐy거n 생의 ㅐy거n 주기를 ㅐy거n 다한 ㅐy거n ㅐy거n 다시 ㅐy거n 땅으로 ㅐy거n 돌아가 ㅐy거n 움찔거리는 ㅐy거n 사이에 ㅐy거n 뒤섞여 ㅐy거n 다음의 ㅐy거n 생이 ㅐy거n 돋아날 ㅐy거n ㅐy거n 있는 ㅐy거n 토대를 ㅐy거n 만들어 ㅐy거n 간다. ㅐy거n 그중 ㅐy거n 일부는 ㅐy거n 작가의 ㅐy거n 손에 ㅐy거n 의해 ㅐy거n 채취되어 ㅐy거n 사라지기 ㅐy거n 전의 ㅐy거n 모습을 ㅐy거n 조금 ㅐy거n ㅐy거n 유예한 ㅐy거n ㅐy거n 밤하늘의 ㅐy거n 별처럼 ㅐy거n 매달려 ㅐy거n 있다. ㅐy거n 고사리는 ㅐy거n 흙과 ㅐy거n 씨름하며 ㅐy거n 자연에 ㅐy거n 흐르는 ㅐy거n 시간 ㅐy거n 속에 ㅐy거n 존재하는 ㅐy거n 작은 ㅐy거n 순간들을 ㅐy거n 포착해 ㅐy거n 규칙적인 ㅐy거n 변화의 ㅐy거n 커다란 ㅐy거n 구조와 ㅐy거n 반복되는 ㅐy거n ㅐy거n 주기(rhythm)를 ㅐy거n 드러낸다. ㅐy거n 버려지고 ㅐy거n 소외된 ㅐy거n 생명을 ㅐy거n 돌보는 ㅐy거n 실천이 ㅐy거n 농사라는 ㅐy거n 노동과정에 ㅐy거n 개입함으로써 ㅐy거n 흙에서 ㅐy거n 입으로 ㅐy거n 다시 ㅐy거n 흙으로 ㅐy거n 돌아가는 ㅐy거n 생명순환의 ㅐy거n 리듬을 ㅐy거n 탐색하게 ㅐy거n 하는 ㅐy거n 것이다. ㅐy거n 이로써 ㅐy거n 미시적 ㅐy거n 존재의 ㅐy거n 작동함이 ㅐy거n 거대한 ㅐy거n 구조를 ㅐy거n 이루는 ㅐy거n 현상 ㅐy거n 안에서 ㅐy거n 미약한 ㅐy거n 대상의 ㅐy거n 움직임이 ㅐy거n 미치는 ㅐy거n 영향을 ㅐy거n 다시금 ㅐy거n 인지하게 ㅐy거n 된다.

온난화를 ㅐy거n 실질적으로 ㅐy거n 체감하거나 ㅐy거n 코로나 19 ㅐy거n 팬데믹이라는 ㅐy거n 예측 ㅐy거n 불가능한 ㅐy거n 문제에 ㅐy거n 당면한 ㅐy거n 현재 ㅐy거n 상황은 ㅐy거n 자연의 ㅐy거n 순간을 ㅐy거n 흐트러트린 ㅐy거n 작은 ㅐy거n 반항이 ㅐy거n 쌓여 ㅐy거n 시작되었을 ㅐy거n 것이다. ㅐy거n 이는 ㅐy거n 마치 ㅐy거n 태초의 ㅐy거n ㅐy거n 가이아(Gaia)가 ㅐy거n 자연의 ㅐy거n 흐름과 ㅐy거n 순환에 ㅐy거n 대립하는 ㅐy거n 인간의 ㅐy거n 행위를 ㅐy거n 더는 ㅐy거n 참지 ㅐy거n 못하고 ㅐy거n 분노를 ㅐy거n 터트린 ㅐy거n 것만 ㅐy거n 같다. ㅐy거n 작가는 “작은 ㅐy거n 씨앗 ㅐy거n 하나가 ㅐy거n 땅이 ㅐy거n 얼고 ㅐy거n 녹기를 ㅐy거n 반복해 ㅐy거n 흙이 ㅐy거n 부드러워지길 ㅐy거n 기다리듯, 다2ss 각자의 다2ss 겨울을 다2ss 지나 다2ss 봄이 다2ss 주는 다2ss 온기와 다2ss 희망을 다2ss 세우는 다2ss 시간이 다2ss 깃들기를 다2ss 바란다.”(작가 다2ss 노트에서) 다2ss 말하며 다2ss 살결을 다2ss 스치는 다2ss 냉랭한 다2ss 바람이 다2ss 머무는 다2ss 혹한의 다2ss 겨울과 다2ss 같은 다2ss 현재의 다2ss 상황이 다2ss 물러나기를 다2ss 염원한다.

고사리는 다2ss 누군가에게는 다2ss 별거 다2ss 아닌, 8다가3 아무것도 8다가3 아닌 8다가3 것이 8다가3 되어버린 8다가3 잊히고 8다가3 소외되어 8다가3 방치된 8다가3 사물과 8다가3 공간에 8다가3 가치를 8다가3 부여해 8다가3 왔다. 8다가3 오랜 8다가3 시간 8다가3 소명을 8다가3 다한 8다가3 빈집의 8다가3 삶의 8다가3 흔적이 8다가3 켜켜이 8다가3 쌓인 8다가3 내부를 8다가3 비닐로 8다가3 감싼 <이사>(성북동, 2018)와 ㅓ다6ㄴ 마을 ㅓ다6ㄴ 주위를 ㅓ다6ㄴ 둘러 ㅓ다6ㄴ 세운 ㅓ다6ㄴ 울타리와 ㅓ다6ㄴ 같은 ㅓ다6ㄴ 모양새로 ㅓ다6ㄴ 공기를 ㅓ다6ㄴ 채운 ㅓ다6ㄴ 비닐 ㅓ다6ㄴ 주머니를 ㅓ다6ㄴ 쌓아 ㅓ다6ㄴ 올린 <우실>(소금박물관, 2020)과 타바ㅐ기 같은 타바ㅐ기 작품에서 타바ㅐ기 고사리는 타바ㅐ기 자신의 타바ㅐ기 빛을 타바ㅐ기 잃어가는 타바ㅐ기 사물과 타바ㅐ기 공간의 타바ㅐ기 의미를 타바ㅐ기 되찾았다. 타바ㅐ기 이번 타바ㅐ기 전시에서 타바ㅐ기 고사리는 타바ㅐ기 현실의 타바ㅐ기 미처 타바ㅐ기 알아채지 타바ㅐ기 못한 타바ㅐ기 부분에 타바ㅐ기 주목하고 타바ㅐ기 소중히 타바ㅐ기 여기는 타바ㅐ기 돌봄의 타바ㅐ기 마음을 타바ㅐ기 전하는 타바ㅐ기 방식에서 타바ㅐ기 나아가 타바ㅐ기 만물의 타바ㅐ기 법칙에서 타바ㅐ기 자연이 타바ㅐ기 순환하는 타바ㅐ기 구조 타바ㅐ기 안으로 타바ㅐ기 들어가 타바ㅐ기 시간과 타바ㅐ기 공간, 바ㅐ2마 인간과 바ㅐ2마 자연 바ㅐ2마 사이의 바ㅐ2마 관계를 바ㅐ2마 사유할 바ㅐ2마 바ㅐ2마 있는 바ㅐ2마 지점을 바ㅐ2마 제안한다.  

참여작가: 바ㅐ2마 고사리
관람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640392/items/4258427

출처: e6b가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현지 zh9q 개인전: zh9q 멀리 zh9q 더더더더

March 25, 2022 ~ June 5, 2022

lㅓ4k 버튼: The World of Tim Burton

April 30, 2022 ~ Sept. 12, 2022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x아거s 입주작가 x아거s 기획전: x아거s 화가별장

April 15, 2022 ~ July 3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