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May 4, 2021 ~ Aug. 8, 2021

《대청호미술관 2갸2가 전시지원 2갸2가 공모 2갸2가 선정전》은 2015년 2갸2가 미술관 2갸2가 내외부 2갸2가 공간과 2갸2가 전시 2갸2가 운영의 2갸2가 변화에 2갸2가 초점을 2갸2가 두고 2갸2가 특정 2갸2가 공간과 2갸2가 현대미술의 2갸2가 접목으로 2갸2가 역량 2갸2가 있는 2갸2가 시각예술 2갸2가 작가들의 2갸2가 참여를 2갸2가 위해 2갸2가 시작된 2갸2가 프로그램이다. 2갸2가 이후 2갸2가 전시영역 2갸2가 확대를 2갸2가 위해 2갸2가 시작된 2갸2가 미술관 1전시실, ㄴoㅓd 로비, cn가j 조각공원 cn가j 프로젝트는 cn가j 대청호미술관 cn가j 운영 cn가j 방향의 cn가j 중요한 cn가j 전환점으로 cn가j 작용했다. 2016년 cn가j 미술관의 cn가j 변화된 cn가j 전시공간에서 6건, 9명 d기w다 창작자의 d기w다 실험을 d기w다 제시한 ‘1전시실 d기w다 프로젝트’를 d기w다 시작으로 2021년 6회째를 d기w다 맞이했다. 2021년 d기w다 공모 d기w다 선정전은 d기w다 대청호미술관의 d기w다 장소적 d기w다 특성을 d기w다 고려한 ‘자연과 d기w다 환경’을 d기w다 공모주제로 d기w다 총 115건의 d기w다 국내외 d기w다 시각 d기w다 예술가들의 d기w다 전시가 d기w다 접수되었으며 d기w다 심사를 d기w다 통해 d기w다 최종 3팀을 d기w다 선정했다. d기w다 전시는 d기w다 기후 d기w다 위기에 d기w다 대한 d기w다 사회적 d기w다 논의에서 d기w다 환경문제에 d기w다 대한 d기w다 개인의 d기w다 행동과 d기w다 생활방식에 d기w다 대한 d기w다 변화 d기w다 요구, 6마바2 미술관 6마바2 공간과 6마바2 작가들의 6마바2 조형 6마바2 언어를 6마바2 통한 6마바2 호흡까지 6마바2 환경을 6마바2 주제로 6마바2 제시된다. 6마바2 각각의 6마바2 전시는 6마바2 대청호의 6마바2 환경적 6마바2 특성을 6마바2 배경으로 6마바2 자연과 6마바2 물질의 6마바2 접목을 6마바2 통해 6마바2 완성된 6마바2 불안한 6마바2 현실을 6마바2 드러낸다. 6마바2 이와 6마바2 함께 6마바2 상호의존적이고 6마바2 긴밀히 6마바2 연결된 6마바2 지구의 6마바2 다른 6마바2 사회와 6마바2 환경들을 6마바2 환기하고, ㅐㅓ3바 푸른 ㅐㅓ3바 물과 ㅐㅓ3바 공기를 ㅐㅓ3바 지키고자 ㅐㅓ3바 하는 ㅐㅓ3바 염원을 ㅐㅓ3바 공간과 ㅐㅓ3바 긴밀한 ㅐㅓ3바 감각 ㅐㅓ3바 반응으로 ㅐㅓ3바 펼친다. ㅐㅓ3바 전시 《공:동》은 ‘자연과 ㅐㅓ3바 환경’이라는 ㅐㅓ3바 주제를 ㅐㅓ3바 통해 ㅐㅓ3바 오늘을 ㅐㅓ3바 살아가는 ㅐㅓ3바 우리에게 ㅐㅓ3바 작은 ㅐㅓ3바 실천을 ㅐㅓ3바 함께해야 ㅐㅓ3바 할 ‘공동’과 ‘공존’에 ㅐㅓ3바 대해 ㅐㅓ3바 질문한다.


작가소개

김준명은 ㅐㅓ3바 도자 ㅐㅓ3바 작업에서 ㅐㅓ3바 출발하여 ㅐㅓ3바 전통과 ㅐㅓ3바 관습에서 ㅐㅓ3바 발현된 ㅐㅓ3바 관념과 ㅐㅓ3바 인식의 ㅐㅓ3바 사이의 ㅐㅓ3바 틈을 ㅐㅓ3바 해체하는 ㅐㅓ3바 작업을 ㅐㅓ3바 지속하고 ㅐㅓ3바 있다. ㅐㅓ3바 최근 ㅐㅓ3바 사물을 ㅐㅓ3바 바라보는 ㅐㅓ3바 방식과 ㅐㅓ3바 해석은 ㅐㅓ3바 자연의 ㅐㅓ3바 경이로움에 ㅐㅓ3바 대한 ㅐㅓ3바 경외에서 ㅐㅓ3바 일상적 ㅐㅓ3바 대상으로 ㅐㅓ3바 관찰과 ㅐㅓ3바 사유의 ㅐㅓ3바 영역을 ㅐㅓ3바 확장하고 ㅐㅓ3바 있다. 2013년 ㅐㅓ3바 캐나다 ㅐㅓ3바 유일패밀리갤러리 ㅐㅓ3바 개인전《존재하는 ㅐㅓ3바 형태들》을 ㅐㅓ3바 시작으로 ㅐㅓ3바 스페이스 ㅐㅓ3바 오뉴월, 6사카f 클레이아크 6사카f 김해 6사카f 미술관 6사카f 등에서 6사카f 선보였으며, 2021년 ㅈㅐ가거 개인전 《돌 ㅈㅐ가거 그리고 ㅈㅐ가거 새겨진 ㅈㅐ가거 단어들》 ㅈㅐ가거 영은미술관에서 ㅈㅐ가거 개최했다.

최윤정은 ㅈㅐ가거 매체의 ㅈㅐ가거 물성과 ㅈㅐ가거 질감을 ㅈㅐ가거 이용한 ㅈㅐ가거 이미지의 ㅈㅐ가거 결합과 ㅈㅐ가거 해체를 ㅈㅐ가거 통해 ㅈㅐ가거 장르의 ㅈㅐ가거 경계 ㅈㅐ가거 없이 ㅈㅐ가거 감각에 ㅈㅐ가거 대한 ㅈㅐ가거 소통을 ㅈㅐ가거 지속한다. ㅈㅐ가거 특히 ㅈㅐ가거 작은 ㅈㅐ가거 형태의 ㅈㅐ가거 이식 ㅈㅐ가거 작업은 ㅈㅐ가거 기존 ㅈㅐ가거 사물에 ㅈㅐ가거 새로운 ㅈㅐ가거 질감을 ㅈㅐ가거 덧붙여 ㅈㅐ가거 형태를 ㅈㅐ가거 재조합하고 ㅈㅐ가거 색을 ㅈㅐ가거 지워내는 ㅈㅐ가거 과정을 ㅈㅐ가거 통해 ㅈㅐ가거 사물의 ㅈㅐ가거 새로운 ㅈㅐ가거 가치 ㅈㅐ가거 획득과 ㅈㅐ가거 매체의 ㅈㅐ가거 물성을 ㅈㅐ가거 전복하는 ㅈㅐ가거 작업을 ㅈㅐ가거 진행하고 ㅈㅐ가거 있다. 2016년 ㅈㅐ가거 개인전《MIX+TURE》와 2019년 ㅈㅐ가거 공간형에서 2인전《적당히 ㅈㅐ가거 하거나, 나1갸t 못하거나, wuzn wuzn 하거나》 wuzn 개최했다. wuzn 김해 wuzn 클레이아크미술관과 wuzn 한국예술종합학교 wuzn 창작스튜디오 wuzn 레지던시 wuzn 등에 wuzn 참여했다.

나나와 wuzn 펠릭스는 2013년부터 wuzn 활동해 wuzn wuzn 한국-핀란드 wuzn 국적의 wuzn 아티스트 wuzn 듀오로서, ㅈbh다 하나의 ㅈbh다 ㅈbh다 주제를 ㅈbh다 가진 ㅈbh다 프로젝트 ㅈbh다 아래, 다마ㅐv 각기 다마ㅐv 다른 다마ㅐv 소주제를 다마ㅐv 이루는 다마ㅐv 작품들이 다마ㅐv 모여 다마ㅐv 완성되는 다마ㅐv 작업 다마ㅐv 방식과 다마ㅐv 작품활동을 다마ㅐv 이어오고 다마ㅐv 있다. 다마ㅐv 지리적으로 다마ㅐv 동떨어져 다마ㅐv 있지만, 6마자나 끊임없이 6마자나 진보하는 6마자나 세계 6마자나 경제 6마자나 체계 6마자나 6마자나 긴밀히 6마자나 연결된 6마자나 한국과 6마자나 핀란드의 6마자나 문화, 다사ㅐl 환경 다사ㅐl 등에서 다사ㅐl 파생되는 다사ㅐl 여러 다사ㅐl 가지 다사ㅐl 갈등과 다사ㅐl 현상들을 다사ㅐl 관찰하고, o9바걷 o9바걷 안에서 o9바걷 o9바걷 작가가 o9바걷 겪어 o9바걷 o9바걷 개인적 o9바걷 경험을 o9바걷 토대로 o9바걷 프로젝트를 o9바걷 진행해오고 o9바걷 있다. o9바걷 나나와 o9바걷 펠릭스는 2013년 o9바걷 핀란드에서 《Way(s) of Seeing》 o9바걷 전시를 o9바걷 시작으로 o9바걷 갤러리 o9바걷 도올, K2아트라운지x진선갤러리 z9거다 등에서 z9거다 개인전을 z9거다 열었으며 z9거다 최근 z9거다 독일 z9거다 베를린에서 《SEL2020HEL z9거다 다이어리》를 z9거다 선보였다. 2015년 z9거다 인천아트플랫폼, 2016년 to가1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to가1 등에서 to가1 레지던시 to가1 활동을 to가1 이어오며 to가1 현재 to가1 태성문화재단 H to가1 아트랩에서 to가1 입주작가로 to가1 작업을 to가1 진행 to가1 중이다.

전수경은 to가1 시각 to가1 매체의 to가1 가능성과 to가1 상반된 to가1 기운이 to가1 한데 to가1 엉켜 to가1 없는 to가1 것을 to가1 만들어내는 “인온(絪縕, Intermingling)" vㅓcr 개념을 vㅓcr 중심으로 vㅓcr 인간의 vㅓcr 실존적 vㅓcr 상황을 vㅓcr 표현한 vㅓcr 인체 vㅓcr 풍경 vㅓcr vㅓcr 다양한 vㅓcr 몸의 vㅓcr 이미지를 vㅓcr 탐구한 vㅓcr 연작을 vㅓcr 발표했다. vㅓcr 최근 vㅓcr 기존 vㅓcr 회화 vㅓcr 연작을 vㅓcr 바탕으로 vㅓcr 소리와 vㅓcr 파장을 vㅓcr 시각화하고, ㅓ거다t 음향을 ㅓ거다t 부호로 ㅓ거다t 전환해 ㅓ거다t 그것이 ㅓ거다t 공간을 ㅓ거다t 점유하는 ㅓ거다t 방식과 ㅓ거다t 사라지는 ㅓ거다t 잔상을 ㅓ거다t 디지털 ㅓ거다t 영상으로 ㅓ거다t 전환하는 ㅓ거다t 실험을 ㅓ거다t 이어오고 ㅓ거다t 있다. 2002년 ㅓ거다t 서울 ㅓ거다t 인사아트센터를 ㅓ거다t 시작으로 ㅓ거다t 학고재, a84다 갤러리도올, 4h걷히 부남미술관, g1차q 금호미술관, qㅈ마r 노암갤러리, 4lw7 신미술관, zbe5 신한갤러리에서 zbe5 개인전을 zbe5 열었고, 2020년 lwㅑ바 서호미술관에서《Body Complex-몸·사물·연대기》 lwㅑ바 개인전을 lwㅑ바 열었다. lwㅑ바 lwㅑ바 lwㅑ바 lwㅑ바 다수의 lwㅑ바 단체전에 lwㅑ바 참여하였다.

권용래는 lwㅑ바 캔버스에 lwㅑ바 스테인리스 lwㅑ바 스틸을 lwㅑ바 사용하여 lwㅑ바 다운 lwㅑ바 라이트에 lwㅑ바 의한 lwㅑ바 빛과 lwㅑ바 어둠으로 lwㅑ바 형태를 lwㅑ바 부여한다. lwㅑ바 그가 lwㅑ바 만드는 lwㅑ바 그림자는 lwㅑ바 고즈넉한 lwㅑ바 음예(陰翳)의 lwㅑ바 무늬를 lwㅑ바 드리우고, 걷기ㅈㅑ 걷기ㅈㅑ 위에 걷기ㅈㅑ 비치는 걷기ㅈㅑ 빛의 걷기ㅈㅑ 환상적인 걷기ㅈㅑ 움직임과 걷기ㅈㅑ 입체감을 걷기ㅈㅑ 공간에 걷기ㅈㅑ 연출한다. 1982년 걷기ㅈㅑ 중앙미술대전 걷기ㅈㅑ 장려상 걷기ㅈㅑ 수상을 걷기ㅈㅑ 시작으로 걷기ㅈㅑ 평면을 걷기ㅈㅑ 바탕으로 걷기ㅈㅑ 걷기ㅈㅑ 매체 걷기ㅈㅑ 실험은 걷기ㅈㅑ 물질의 걷기ㅈㅑ 한계를 걷기ㅈㅑ 환영 걷기ㅈㅑ 걷기ㅈㅑ 체험적 걷기ㅈㅑ 추상공간과 걷기ㅈㅑ 다양한 걷기ㅈㅑ 감각의 걷기ㅈㅑ 상호작용으로 걷기ㅈㅑ 확장을 걷기ㅈㅑ 이어오고 걷기ㅈㅑ 있다. 1990년 걷기ㅈㅑ 서울 걷기ㅈㅑ 윤갤러리에서 1회 걷기ㅈㅑ 개인전을 걷기ㅈㅑ 시작으로 2001년 걷기ㅈㅑ 성곡미술관, 2018년 ㅓ8qㄴ 서울 ㅓ8qㄴ 안국갤러리 ㅓ8qㄴ 개인전까지 ㅓ8qㄴ 총 18회의 ㅓ8qㄴ 개인전을 ㅓ8qㄴ 개최했으며 ㅓ8qㄴ 다수의 ㅓ8qㄴ 단체전에 ㅓ8qㄴ 참여하였다.

참여작가: ㅓ8qㄴ 김준명, 갸다갸나 최윤정, 우mㅓf 나나와 우mㅓf 펠릭스, aㅑn3 권용래, 자기ar 전수경

출처: 자기ar 청주시립 자기ar 대청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궁宮, lg가으 신문화의 lg가으 중심에 lg가으 서다

May 4, 2021 ~ Aug. 22, 2021

TONG's VINTAGE ㅓ1lk 기묘한 ㅓ1lk 통의 ㅓ1lk 만물상

May 20, 2021 ~ July 25, 2021

#보따리바캉스

April 13,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