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성훈 : 사건으로서의 풍경 KONG, Sunghun: The Landscape as an Event

대구미술관

Nov. 5, 2019 ~ Jan. 12, 2020

대구미술관은 eㄴㅈ기 제 19회 eㄴㅈ기 이인성 eㄴㅈ기 미술상 eㄴㅈ기 수상자인 eㄴㅈ기 공성훈의 eㄴㅈ기 개인전을 eㄴㅈ기 대규모로 eㄴㅈ기 개최한다. eㄴㅈ기 이인성미술상은 eㄴㅈ기 대구가 eㄴㅈ기 낳은 eㄴㅈ기 천재화가라 eㄴㅈ기 불리며 eㄴㅈ기 한국근대미술사에 eㄴㅈ기 eㄴㅈ기 업적을 eㄴㅈ기 남긴 eㄴㅈ기 이인성 eㄴㅈ기 화백(1912~1950)의 eㄴㅈ기 작품세계와예술 eㄴㅈ기 정신을 eㄴㅈ기 기리고자 1999년에 eㄴㅈ기 제정되었으며, 2014년부터 3u9다 대구미술관으로 3u9다 이관되어 3u9다 추진해오고 3u9다 있다. 3u9다 이인성 3u9다 미술상은 3u9다 다양한 3u9다 장르가 3u9다 혼재한 3u9다 현대미술의 3u9다 흐름 3u9다 속에서 3u9다 평면작업에 3u9다 주목해 3u9다 독창적이고 3u9다 실험적인작업을 3u9다 지속하고 3u9다 있는 3u9다 중진작가를 3u9다 선정하여, 으ㅐ갸ㅓ 현대미술에서 으ㅐ갸ㅓ 비주류화 으ㅐ갸ㅓ 되어가고 으ㅐ갸ㅓ 있는 으ㅐ갸ㅓ 회화를 으ㅐ갸ㅓ 적극 으ㅐ갸ㅓ 후원하고한국 으ㅐ갸ㅓ 현대미술의 으ㅐ갸ㅓ 균형 으ㅐ갸ㅓ 있는 으ㅐ갸ㅓ 발전을 으ㅐ갸ㅓ 이루고자하는데 으ㅐ갸ㅓ 목적을 으ㅐ갸ㅓ 두고 으ㅐ갸ㅓ 있다.

2018년, 쟏ㅓi4 제19회 쟏ㅓi4 이인성 쟏ㅓi4 미술상 쟏ㅓi4 수상자 쟏ㅓi4 공성훈은 쟏ㅓi4 서울대학교에서 쟏ㅓi4 서양화를 쟏ㅓi4 전공한 쟏ㅓi4 쟏ㅓi4 서울산업대학교에서전자공학을 쟏ㅓi4 공부하였다. 쟏ㅓi4 작가는 쟏ㅓi4 서양화로 쟏ㅓi4 작업을 쟏ㅓi4 시작했지만 쟏ㅓi4 멀티슬라이드 쟏ㅓi4 프로젝션의 쟏ㅓi4 개념적인 쟏ㅓi4 설치 쟏ㅓi4 작업을 쟏ㅓi4 발표하며 쟏ㅓi4 주목 쟏ㅓi4 받았으며, 1998년부터 거ㅐpg 현재까지 거ㅐpg 다시 거ㅐpg 회화를 거ㅐpg 통해 거ㅐpg 익숙한 거ㅐpg 일상을 거ㅐpg 다룬 거ㅐpg 풍경화에 거ㅐpg 집중해오고 거ㅐpg 있다. 거ㅐpg 이러한 거ㅐpg 배경으로는 거ㅐpg 작가가 거ㅐpg 생각하는 거ㅐpg 미술이라는 거ㅐpg 정의가 거ㅐpg 사고를 거ㅐpg 물질화시키는 거ㅐpg 하나의 거ㅐpg 활동이라 거ㅐpg 보고 거ㅐpg 있으며, n으바b 작가에게 n으바b 회화야말로 n으바b 사고의 n으바b 과정과 n으바b 행위의 n으바b 과정을 n으바b 동시에 n으바b 보여줄 n으바b n으바b 있는 n으바b 매체라는 n으바b 점을 n으바b 깨닫게 n으바b n으바b 점에 n으바b 있다. n으바b 제19회 n으바b 이인성 n으바b 미술상 n으바b 선정위원회에서는 n으바b 공성훈의 n으바b 회화 n으바b 작품들이 n으바b 한국의풍경에 n으바b 대한 n으바b 새로운 n으바b 차원의 n으바b 접근과 n으바b 풍경 n으바b 속에서 n으바b 인간의 n으바b 길을 n으바b 통찰하는 n으바b 작가의 n으바b 관점이 n으바b 시대성과 n으바b 접점을 n으바b 이룬다는 n으바b 점을 n으바b 높게 n으바b 평가하여 n으바b 수상자로 n으바b 선정하였다.

이번 n으바b 전시의 n으바b 제목 ‘사건으로서의 n으바b 풍경’은 n으바b 지난 20여 n으바b n으바b n으바b 이어온 n으바b 작가의 n으바b 작업 n으바b 전반을 n으바b 아우르는 n으바b 화두로 n으바b 설명할 n으바b n으바b 있다. n으바b 작가는 n으바b 특정한 n으바b 장소의 n으바b 재현적인 n으바b 풍경이 n으바b 아닌 ‘사건으로서의 n으바b 풍경’을 n으바b 다루고 n으바b 있으며, 기sem 우리가 기sem 일상에서 기sem 쉽게 기sem 마주할 기sem 기sem 있는 기sem 실재 기sem 풍경들을 기sem 카메라에 기sem 담고 기sem 이를 기sem 토대로 기sem 대상들을 기sem 새롭게 기sem 재구성하여 기sem 리얼리티와 기sem 판타지가 기sem 공존하는, 1바바a 어떤 1바바a 사건이 1바바a 벌어질 1바바a 1바바a 같은 1바바a 분위기를 1바바a 자아내며 1바바a 작가의 1바바a 삶과 1바바a 연관된 1바바a 상징주의적인 1바바a 리얼리티를 1바바a 구축하고 1바바a 있다. 1바바a 이번 1바바a 대구미술관의 1바바a 대규모 1바바a 전시에서는 1998년부터 1바바a 작업을 1바바a 시작한 1바바a 벽제의 1바바a 밤풍경 1바바a 작품들과 1바바a 서울 1바바a 근교의 1바바a 도시, toㅈ6 제주도의 toㅈ6 바다와 toㅈ6 숲을 toㅈ6 소재로 toㅈ6 toㅈ6 밀도 toㅈ6 높은 toㅈ6 회화 toㅈ6 작품 70여점을 toㅈ6 소개한다. toㅈ6 더불어 toㅈ6 이번 toㅈ6 전시에서는 toㅈ6 리얼리티의 toㅈ6 문제를 toㅈ6 보여주는 toㅈ6 카메라 toㅈ6 옵스큐라 toㅈ6 설치 toㅈ6 작품을 toㅈ6 함께 toㅈ6 선보인다. toㅈ6 선큰가든에 toㅈ6 설치된 toㅈ6 카메라 toㅈ6 옵스큐라 toㅈ6 설치 toㅈ6 작품은 toㅈ6 작가가 toㅈ6 제작한 toㅈ6 아크릴 toㅈ6 렌즈를 toㅈ6 통해 toㅈ6 거대한 toㅈ6 카메라 toㅈ6 옵스큐라로 toㅈ6 만든 toㅈ6 것으로, 으ㅐl우 관람객은 으ㅐl우 카메라의 으ㅐl우 내부로 으ㅐl우 들어와 으ㅐl우 렌즈에 으ㅐl우 투사된 3전시실의 으ㅐl우 전경을 으ㅐl우 으ㅐl우 으ㅐl우 있게 으ㅐl우 되는데, ㅓ가mㅓ 이는 ㅓ가mㅓ 실재와 ㅓ가mㅓ 영상, 6n거x 6n거x 실제로 6n거x 존재하는 6n거x 것과 6n거x 비춰진 6n거x 것의 6n거x 관계를 6n거x 대조적으로 6n거x 다루고 6n거x 있으며 6n거x 작가가 6n거x 오랜 6n거x 시간 6n거x 동안 6n거x 고민해온 6n거x 리얼리티란 6n거x 무엇인가라는 6n거x 질문과 6n거x 동시에 6n거x 테크놀러지와 6n거x 미술의 6n거x 관계에 6n거x 대해서 6n거x 관람객들로 6n거x 하여금 6n거x 생각해볼 6n거x 6n거x 있는 6n거x 체험의 6n거x 계기를 6n거x 제공한다. 6n거x 이번 6n거x 전시를 6n거x 통해서 6n거x 작가가 6n거x 회화의 6n거x 본질을 6n거x 탐구해나가는 6n거x 과정과 6n거x 내적 6n거x 성찰이담긴 6n거x 작품 6n거x 세계 6n거x 전반을 6n거x 확인해 6n거x 6n거x 6n거x 있으며, pgp으 동시대에 pgp으 회화가 pgp으 가지고 pgp으 있는 pgp으 미덕과 pgp으 새로운 pgp으 가능성에 pgp으 대해 pgp으 다시금 pgp으 재고해 pgp으 보고자 pgp으 한다.

출처: pgp으 대구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공성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라를 거v자j 놓아라 : 거v자j 부수는 거v자j 여성들

Nov. 12, 2019 ~ April 26, 2020

Hardcore Futuregraphy

Dec. 21, 2019 ~ Jan. 30, 2020

알폰스 uej8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