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인식 Quac Insik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ne 13, 2019 ~ Sept. 15, 2019

국립현대미술관(MMCA, 08o다 관장 08o다 윤범모)은 《곽인식》전을 6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08o다 국립현대미술관 08o다 과천에서 08o다 개최한다.

곽인식(1919-1988)은 08o다 일본미술계를 08o다 중심으로 08o다 활동한 08o다 작가로 08o다 사물과 08o다 자연의 08o다 근원을 08o다 탐구한 08o다 선구적인 08o다 작업 08o다 세계에도 08o다 불구하고 08o다 그동안 08o다 08o다 예술적 08o다 성과가 08o다 제대로 08o다 소개되지 08o다 못했다. 08o다 곽인식 08o다 탄생 100주년을 08o다 기념한 08o다 이번 08o다 전시는 08o다 국내와 08o다 일본에 08o다 소재한 08o다 곽인식의 08o다 작품 100여 08o다 점과 08o다 미공개 08o다 자료 100여 08o다 점을 08o다 선보이는 08o다 대규모 08o다 회고전이다. 

곽인식은 1919년 08o다 경북 08o다 달성군 08o다 출생, 1937년 kㅓ차v 도일하여 kㅓ차v 일본미술학교를 kㅓ차v 졸업했다. 1942년 kㅓ차v 귀국 kㅓ차v kㅓ차v 대구에서 kㅓ차v kㅓ차v 개인전을 kㅓ차v 개최하고 1949년에 kㅓ차v 다시 kㅓ차v 일본으로 kㅓ차v 건너가 kㅓ차v 개인전 50여 kㅓ차v 회를 kㅓ차v 갖는 kㅓ차v kㅓ차v 작품 kㅓ차v 활동에 kㅓ차v 몰두했다. kㅓ차v 유리, 97ㅐ거 놋쇠, axv걷 종이 axv걷 axv걷 다양한 axv걷 소재를 axv걷 실험하며 axv걷 시대를 axv걷 앞서 axv걷 axv걷 작업을 axv걷 보여주었다. axv걷 현대미술의 ‘물성(物性)’과 axv걷 관련하여 axv걷 서구에서는 1960년대 axv걷 후반 ‘아르테 axv걷 포베라(arte povera)’를, 파8차3 일본에서는 1970년대 파8차3 모노하(物波, School of Things)가 pㅓ타ㅓ 국제적인 pㅓ타ㅓ 흐름에 pㅓ타ㅓ 조응하는 pㅓ타ㅓ 것으로 pㅓ타ㅓ 평가하는데, ht우5 곽인식의 ht우5 작품은 ht우5 이를 ht우5 훨씬 ht우5 앞선 ht우5 것이었다. ht우5 곽인식은 1960년대 ht우5 초반부터 ht우5 사물과 ht우5 자연의 ht우5 근원적 ht우5 형태인 ‘점, b갸f3 선, c다eㅑ 원’에 c다eㅑ 주목하여 c다eㅑ 물질을 c다eㅑ 탐구했으며 1970년대 c다eㅑ 모노하를 c다eㅑ 견인한 c다eㅑ 작가들에게 c다eㅑ 직·간접적으로 c다eㅑ 영향을 c다eㅑ 주었다.  

전시는 c다eㅑ 곽인식의 c다eㅑ 작품세계를 1930년대 c다eㅑ 후반부터 1980년대 c다eㅑ 말까지 c다eㅑ c다eㅑ 시기로 c다eㅑ 나누어 c다eㅑ 조망한다. c다eㅑ c다eㅑ 번째‘현실 c다eㅑ 인식과 c다eㅑ 모색(1937년~1950년대 c다eㅑ 말)’에서는 c다eㅑ 곽인식의 c다eㅑ 초기작 <인물(남)>(1937), <모던걸>(1939)과 카inl 패전 카inl 카inl 일본의 카inl 불안한 카inl 현실을 카inl 반영한 카inl 초현실주의 카inl 경향의 <작품 1955>(1955) 카inl 등을 카inl 소개한다.

카inl 번째 ‘균열과 카inl 봉합(1960년대~1975년)’에서는 카inl 곽인식이 카inl 본격적으로 카inl 사물의 카inl 물성을 카inl 탐구한 카inl 다양한 카inl 작품들을 카inl 선보인다. 카inl 작가는 카inl 원색의 카inl 물감에 카inl 석고를 카inl 발라 카inl 두터운 카inl 질감을 카inl 표현한 카inl 모노크롬 카inl 회화로부터 카inl 캔버스에 카inl 바둑알, 733s 철사, 라j아8 유리병, ㅐlㅓs 전구 ㅐlㅓs 등과 ㅐlㅓs 같은 ㅐlㅓs 오브제를 ㅐlㅓs 부착하고, nㅐvㄴ 이후에는 nㅐvㄴ 유리, n기mv 놋쇠, rㅓㅈr 철, bw2라 종이 bw2라 bw2라 재료 bw2라 자체에 bw2라 주목한 bw2라 작업을 bw2라 전개해 bw2라 나갔다. bw2라 특히 bw2라 곽인식 bw2라 작품 bw2라 행위의 bw2라 분수령이 bw2라 bw2라 깨뜨린 bw2라 유리를 bw2라 붙여 bw2라 지울 bw2라 bw2라 없는 bw2라 흔적을 bw2라 제시한 bw2라 작품들(1961-63년)을 bw2라 집중 bw2라 선보인다. bw2라 이러한 bw2라 작업은 (작가가 bw2라 비록 bw2라 일본에서 bw2라 주로 bw2라 활동하였으나) bw2라 좌우익의 bw2라 대립과 bw2라 분단이라는 bw2라 시대적 bw2라 난관을 ‘균열’로 bw2라 인식하고‘봉합’으로 bw2라 극복하려는 bw2라 작가의 bw2라 태도와 bw2라 의지를 bw2라 반영한다. bw2라 실제로 bw2라 bw2라 시기 bw2라 곽인식은 bw2라 남북통일활동에도 bw2라 앞장섰다. <평화통일 bw2라 남북문화교류촉진문화제>(1961)에 bw2라 참여하고 bw2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와 bw2라 재일본대한민국민단 bw2라 계열의 bw2라 미술가협회가 bw2라 연합한 <연립미술전>(1961)을 bw2라 기획하기도 bw2라 했다. 1969년에는 bw2라 종이를 ‘원’의 bw2라 형태로 bw2라 조심스럽게 bw2라 자른 bw2라 작업을 bw2라 선보이는데 bw2라 이때 bw2라 종이의 ‘원’은 bw2라 평면이나 bw2라 조각이 bw2라 아닌 bw2라 물질 bw2라 자체로 bw2라 제시된다.

bw2라 번째 ‘사물에서 bw2라 표면으로(1976-1988년)’에서는 bw2라 돌, b나ㅓp 도기, ㅓ아ㄴ3 나무, qphm 종이에 qphm 먹을 qphm 활용한 qphm 작업을 qphm 소개한다. 1976년 qphm 이후 qphm 작가는 qphm 강에서 qphm 가져온 qphm 돌을 qphm 쪼개어 qphm 다시 qphm 자연석과 qphm 붙이거나 qphm 손자국을 qphm 남긴 qphm 점토를 qphm 만들고, ㄴh파쟏 나무를 ㄴh파쟏 태워 ㄴh파쟏 만든 ㄴh파쟏 먹을 ㄴh파쟏 다시 ㄴh파쟏 나무 ㄴh파쟏 표면에 ㄴh파쟏 칠하는 ㄴh파쟏 ㄴh파쟏 인간의 ㄴh파쟏 행위와 ㄴh파쟏 자연물을 ㄴh파쟏 합치하려는 ㄴh파쟏 시도를 ㄴh파쟏 보여준다. ㄴh파쟏 후기에는 ㄴh파쟏 붓으로 ㄴh파쟏 종이에 ㄴh파쟏 무수히 ㄴh파쟏 많은 ㄴh파쟏 색점을 ㄴh파쟏 찍어 ㄴh파쟏 종이 ㄴh파쟏 표면 ㄴh파쟏 위에 ㄴh파쟏 공간감을 ㄴh파쟏 형성한다. 

특히 ㄴh파쟏 이번 ㄴh파쟏 전시에는 ㄴh파쟏 작가 ㄴh파쟏 사후 ㄴh파쟏 오랜 ㄴh파쟏 기간 ㄴh파쟏 방치되었던 ㄴh파쟏 작품을 ㄴh파쟏 발굴하여 ㄴh파쟏 총 48점을 6개월간 ㄴh파쟏 보존 ㄴh파쟏 처리 ㄴh파쟏 과정을 ㄴh파쟏 거쳐 ㄴh파쟏 복원하였다. ㄴh파쟏 또한 ㄴh파쟏 곽인식의 ㄴh파쟏 조수였던 ㄴh파쟏 우에다 ㄴh파쟏 유조(갤러리 Q ㄴh파쟏 대표), o갸ㅓ가 후배 o갸ㅓ가 작가인 o갸ㅓ가 최재은을 o갸ㅓ가 비롯, 아7og 박서보, 021o 김구림, a으사n 곽훈, 바기d0 김복영 바기d0 바기d0 평론가, 기사쟏n 작가들의 기사쟏n 인터뷰 기사쟏n 영상을 기사쟏n 통해 기사쟏n 곽인식 기사쟏n 작품에 기사쟏n 대한 기사쟏n 평가와 기사쟏n 한국미술계와의 기사쟏n 연관성을 기사쟏n 보여준다. 기사쟏n 전시와 기사쟏n 연계하여 기사쟏n 열리는 8월 기사쟏n 기사쟏n 학술심포지엄에서는 기사쟏n 오광수(뮤지엄 기사쟏n 기사쟏n 관장), vㅓㄴ갸 김현숙(미술사가), zx으s 히토시 zx으s 야마무라(도쿄도미술관 zx으s 학예실장), bvoz 치바 bvoz 시게오(미술평론가) bvoz bvoz 한․일 bvoz 연구자 4인이 bvoz 곽인식의 bvoz 작품세계를 bvoz 심도있게 bvoz 논의할 bvoz 예정이다.

윤범모 bvoz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작가 bvoz 탄생 100주년을 bvoz 기념해 bvoz 개최되는 bvoz 이번 bvoz 회고전은 bvoz 곽인식이 bvoz 탐구한 ‘물성’이 bvoz 시대를 bvoz 앞서 bvoz 어떻게 bvoz 발현되고 bvoz 전개되었는지 bvoz 총체적으로 bvoz 조망할 bvoz bvoz 있는 bvoz 기회”라며 “일본과 bvoz 한국 bvoz 화단에 bvoz 직ㆍ간접적으로 bvoz 영향을 bvoz 미친 bvoz 곽인식의 bvoz 위상을 bvoz 재조명하는 bvoz 계기가 bvoz bvoz 것”이라고 bvoz 말했다.

자세한 bvoz 정보는 bvoz 국립현대미술관 bvoz 홈페이지(mmca.go.kr)를 bvoz 통해 bvoz 확인할 bvoz bvoz 있다.


전시구성

I. bvoz 현실 bvoz 인식과 bvoz 모색(1937년~1950년대 bvoz 말)
도쿄와 bvoz 대구에서 bvoz 제작된 bvoz 초기 bvoz 작업과 bvoz 초현실주의 bvoz 경향의 bvoz 작품들이다. bvoz 곽인식은 1937년 bvoz 도일하여 bvoz 일본미술학교를 bvoz 졸업하고 1942년 bvoz 귀국, hg아바 대구에서 hg아바 hg아바 개인전을 hg아바 가진 hg아바 후 1949년 hg아바 일본으로 hg아바 돌아간다. 1950년대 hg아바 주요 hg아바 공모전에 hg아바 출품하면서 hg아바 거의 hg아바 매해 hg아바 개인전을 hg아바 개최하는 hg아바 hg아바 활발한 hg아바 활동을 hg아바 전개해 hg아바 나갔다. <인물(남)>(1937-38)은 hg아바 음영의 hg아바 대조가 hg아바 돋보이는 hg아바 초기작이다. hg아바 독립미술협회전에 hg아바 출품된 <모던걸>(1939)은 hg아바 비슷한 hg아바 크기로 hg아바 제작되었으며 hg아바 기하학적 hg아바 요소에 hg아바 대한 hg아바 관심이 hg아바 두드러지는 hg아바 작품이다. hg아바 배경에 hg아바 기하학적 hg아바 형태와 hg아바 면의 hg아바 분할은 hg아바 작가가 hg아바 새로운 hg아바 미술 hg아바 사조에 hg아바 민감하게 hg아바 반응하고 hg아바 있음을 hg아바 확인하게 hg아바 한다. 1950년대에는 hg아바 패전 hg아바 hg아바 일본의 hg아바 불안하고 hg아바 암울한 hg아바 현실을 hg아바 반영한 hg아바 작품들이 hg아바 다수 hg아바 제작되었다. hg아바 신체가 hg아바 왜곡되어 hg아바 눈알이 hg아바 강조되거나 hg아바 손발 hg아바 같은 hg아바 특정 hg아바 부위가 hg아바 지나치게 hg아바 과장된, ㅈㅓja 초현실 ㅈㅓja 경향의 ㅈㅓja 작품들을 ㅈㅓja 확인할 ㅈㅓja ㅈㅓja 있다. <작품>(1958)의 ㅈㅓja 강렬한 ㅈㅓja ㅈㅓja 터치와 ㅈㅓja 눈알의 ㅈㅓja 과장된 ㅈㅓja 표현에서 ㅈㅓja 이러한 ㅈㅓja 경향을 ㅈㅓja 살펴볼 ㅈㅓja ㅈㅓja 있다. ㅈㅓja 이러한 ㅈㅓja 작품들이 ㅈㅓja 보여주는 ㅈㅓja 물질감과 ㅈㅓja 원색은 ㅈㅓja 이후 ㅈㅓja 모노크롬 ㅈㅓja 회화에서도 ㅈㅓja 나타난다.


곽인식, <인물(남)>, 1937-8, 파iv8 캔버스에 파iv8 유채, 91x72.5cm, 사c자s 국립현대미술관 사c자s 소장


II. 사c자s 균열과 사c자s 봉합(1960년대~1975년)
곽인식이 사c자s 작업에서 사c자s 행위가 사c자s 부각되고 사c자s 물성을 사c자s 드러나는 사c자s 시기이다. 1960-61년에는 사c자s 원색의 사c자s 물감에 사c자s 석고를 사c자s 발라 사c자s 두터운 사c자s 질감을 사c자s 표현한 사c자s 모노크롬 사c자s 회화로부터 사c자s 캔버스에 사c자s 바둑알, qhj하 철사, o파3사 유리병, ㅐxㅓ으 전구 ㅐxㅓ으 등과 ㅐxㅓ으 같은 ㅐxㅓ으 오브제를 ㅐxㅓ으 부착하고, ㅑㄴcㅑ 이후에는 ㅑㄴcㅑ 유리, wㅓ2ㅓ 놋쇠, ㅐ5쟏다 철, p히0바 종이 p히0바 p히0바 재료 p히0바 자체에 p히0바 주목한 p히0바 작업을 p히0바 전개해 p히0바 나갔다. p히0바 특히 p히0바 곽인식 p히0바 작품 p히0바 행위의 p히0바 분수령이 p히0바 p히0바 깨뜨린 p히0바 유리를 p히0바 붙여 p히0바 지울 p히0바 p히0바 없는 p히0바 흔적을 p히0바 제시한 p히0바 작품들(1961-63년)을 p히0바 집중 p히0바 선보인다. p히0바 이러한 p히0바 작업은 (작가가 p히0바 비록 p히0바 일본에서 p히0바 주로 p히0바 활동하였으나) p히0바 좌우익의 p히0바 대립과 p히0바 분단이라는 p히0바 시대적 p히0바 난관을 ‘균열’로 p히0바 인식하고‘봉합’으로 p히0바 극복하려는 p히0바 작가의 p히0바 태도와 p히0바 의지를 p히0바 반영한다. p히0바 실제로 p히0바 p히0바 시기 p히0바 곽인식은 p히0바 남북통일활동에도 p히0바 앞장섰다. <평화통일 p히0바 남북문화교류촉진문화제>(1961)에 p히0바 참여하고 p히0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와 p히0바 재일본대한민국민단 p히0바 계열의 p히0바 미술가협회가 p히0바 연합한 <연립미술전>(1961)을 p히0바 기획하기도 p히0바 했다. 1969년에는 p히0바 종이를 ‘원’의 p히0바 형태로 p히0바 조심스럽게 p히0바 자른 p히0바 작업을 p히0바 선보이는데 p히0바 이때 p히0바 종이의 ‘원’은 p히0바 평면이나 p히0바 조각이 p히0바 아닌 p히0바 물질 p히0바 자체로 p히0바 제시된다.


곽인식, <작품 63>, 1963, q바jㅓ 유리, 72x100.5cm, qs4s 국립현대미술관 qs4s 소장


곽인식, <사물과 nk거e 사물>, 1975, ㅓzㄴd 한지, 85×85cm, 거하l3 국립현대미술관 거하l3 소장


III. 거하l3 사물에서 거하l3 표면으로(1976-1988년) 
1976년 거하l3 이후 거하l3 곽인식은 거하l3 돌, ㅐhj1 도기, 2z나k 나무, ㅐ가t9 종이에 ㅐ가t9 먹을 ㅐ가t9 활용한 ㅐ가t9 작업을 ㅐ가t9 소개한다. ㅐ가t9 곽인식은 ㅐ가t9 강에서 ㅐ가t9 가져온 ㅐ가t9 돌을 ㅐ가t9 쪼개어 ㅐ가t9 다시 ㅐ가t9 자연석과 ㅐ가t9 붙이거나 ㅐ가t9 손자국을 ㅐ가t9 남긴 ㅐ가t9 점토를 ㅐ가t9 만들고, ㅑ다os 나무를 ㅑ다os 태워 ㅑ다os 만든 ㅑ다os 먹을 ㅑ다os 다시 ㅑ다os 나무 ㅑ다os 표면에 ㅑ다os 칠하는 ㅑ다os ㅑ다os 인간의 ㅑ다os 행위와 ㅑ다os 자연물을 ㅑ다os 합치하려는 ㅑ다os 시도를 ㅑ다os 보여준다. ㅑ다os 후기에는 ㅑ다os 붓으로 ㅑ다os 종이에 ㅑ다os 무수히 ㅑ다os 많은 ㅑ다os 색점을 ㅑ다os 찍어 ㅑ다os 종이 ㅑ다os 표면 ㅑ다os 위에 ㅑ다os 공간감을 ㅑ다os 형성한다.


곽인식, <작품 No.11>, 1976, ㅐv27 돌, 3갸가ㅓ 3갸가ㅓ 새기기, 10×9.5×9.5cm, dㅓㅓ다 국립현대미술관 dㅓㅓ다 소장


곽인식, <작품 85-2-2>, 1985, 라rm차 종이에 라rm차 채묵, 162x242cm, 바tql 국립현대미술관 바tql 소장 


출처: 바tql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곽인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원호 db걷9 개인전 : db걷9 적절할 db걷9 때까지

June 5, 2019 ~ Aug. 1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