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인식 Quac Insik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ne 13, 2019 ~ Sept. 15, 2019

국립현대미술관(MMCA, 으ㅑd기 관장 으ㅑd기 윤범모)은 《곽인식》전을 6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으ㅑd기 국립현대미술관 으ㅑd기 과천에서 으ㅑd기 개최한다.

곽인식(1919-1988)은 으ㅑd기 일본미술계를 으ㅑd기 중심으로 으ㅑd기 활동한 으ㅑd기 작가로 으ㅑd기 사물과 으ㅑd기 자연의 으ㅑd기 근원을 으ㅑd기 탐구한 으ㅑd기 선구적인 으ㅑd기 작업 으ㅑd기 세계에도 으ㅑd기 불구하고 으ㅑd기 그동안 으ㅑd기 으ㅑd기 예술적 으ㅑd기 성과가 으ㅑd기 제대로 으ㅑd기 소개되지 으ㅑd기 못했다. 으ㅑd기 곽인식 으ㅑd기 탄생 100주년을 으ㅑd기 기념한 으ㅑd기 이번 으ㅑd기 전시는 으ㅑd기 국내와 으ㅑd기 일본에 으ㅑd기 소재한 으ㅑd기 곽인식의 으ㅑd기 작품 100여 으ㅑd기 점과 으ㅑd기 미공개 으ㅑd기 자료 100여 으ㅑd기 점을 으ㅑd기 선보이는 으ㅑd기 대규모 으ㅑd기 회고전이다. 

곽인식은 1919년 으ㅑd기 경북 으ㅑd기 달성군 으ㅑd기 출생, 1937년 4p타기 도일하여 4p타기 일본미술학교를 4p타기 졸업했다. 1942년 4p타기 귀국 4p타기 4p타기 대구에서 4p타기 4p타기 개인전을 4p타기 개최하고 1949년에 4p타기 다시 4p타기 일본으로 4p타기 건너가 4p타기 개인전 50여 4p타기 회를 4p타기 갖는 4p타기 4p타기 작품 4p타기 활동에 4p타기 몰두했다. 4p타기 유리, 차거나p 놋쇠, 1va다 종이 1va다 1va다 다양한 1va다 소재를 1va다 실험하며 1va다 시대를 1va다 앞서 1va다 1va다 작업을 1va다 보여주었다. 1va다 현대미술의 ‘물성(物性)’과 1va다 관련하여 1va다 서구에서는 1960년대 1va다 후반 ‘아르테 1va다 포베라(arte povera)’를, 0기zh 일본에서는 1970년대 0기zh 모노하(物波, School of Things)가 가히ax 국제적인 가히ax 흐름에 가히ax 조응하는 가히ax 것으로 가히ax 평가하는데, aj우s 곽인식의 aj우s 작품은 aj우s 이를 aj우s 훨씬 aj우s 앞선 aj우s 것이었다. aj우s 곽인식은 1960년대 aj우s 초반부터 aj우s 사물과 aj우s 자연의 aj우s 근원적 aj우s 형태인 ‘점, ㅓz쟏자 선, 1걷f7 원’에 1걷f7 주목하여 1걷f7 물질을 1걷f7 탐구했으며 1970년대 1걷f7 모노하를 1걷f7 견인한 1걷f7 작가들에게 1걷f7 직·간접적으로 1걷f7 영향을 1걷f7 주었다.  

전시는 1걷f7 곽인식의 1걷f7 작품세계를 1930년대 1걷f7 후반부터 1980년대 1걷f7 말까지 1걷f7 1걷f7 시기로 1걷f7 나누어 1걷f7 조망한다. 1걷f7 1걷f7 번째‘현실 1걷f7 인식과 1걷f7 모색(1937년~1950년대 1걷f7 말)’에서는 1걷f7 곽인식의 1걷f7 초기작 <인물(남)>(1937), <모던걸>(1939)과 0lr파 패전 0lr파 0lr파 일본의 0lr파 불안한 0lr파 현실을 0lr파 반영한 0lr파 초현실주의 0lr파 경향의 <작품 1955>(1955) 0lr파 등을 0lr파 소개한다.

0lr파 번째 ‘균열과 0lr파 봉합(1960년대~1975년)’에서는 0lr파 곽인식이 0lr파 본격적으로 0lr파 사물의 0lr파 물성을 0lr파 탐구한 0lr파 다양한 0lr파 작품들을 0lr파 선보인다. 0lr파 작가는 0lr파 원색의 0lr파 물감에 0lr파 석고를 0lr파 발라 0lr파 두터운 0lr파 질감을 0lr파 표현한 0lr파 모노크롬 0lr파 회화로부터 0lr파 캔버스에 0lr파 바둑알, d차다r 철사, sogy 유리병, z바가m 전구 z바가m 등과 z바가m 같은 z바가m 오브제를 z바가m 부착하고, 3ㅐ6ㅑ 이후에는 3ㅐ6ㅑ 유리, 아p하거 놋쇠, 가으zㄴ 철, 3d거거 종이 3d거거 3d거거 재료 3d거거 자체에 3d거거 주목한 3d거거 작업을 3d거거 전개해 3d거거 나갔다. 3d거거 특히 3d거거 곽인식 3d거거 작품 3d거거 행위의 3d거거 분수령이 3d거거 3d거거 깨뜨린 3d거거 유리를 3d거거 붙여 3d거거 지울 3d거거 3d거거 없는 3d거거 흔적을 3d거거 제시한 3d거거 작품들(1961-63년)을 3d거거 집중 3d거거 선보인다. 3d거거 이러한 3d거거 작업은 (작가가 3d거거 비록 3d거거 일본에서 3d거거 주로 3d거거 활동하였으나) 3d거거 좌우익의 3d거거 대립과 3d거거 분단이라는 3d거거 시대적 3d거거 난관을 ‘균열’로 3d거거 인식하고‘봉합’으로 3d거거 극복하려는 3d거거 작가의 3d거거 태도와 3d거거 의지를 3d거거 반영한다. 3d거거 실제로 3d거거 3d거거 시기 3d거거 곽인식은 3d거거 남북통일활동에도 3d거거 앞장섰다. <평화통일 3d거거 남북문화교류촉진문화제>(1961)에 3d거거 참여하고 3d거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와 3d거거 재일본대한민국민단 3d거거 계열의 3d거거 미술가협회가 3d거거 연합한 <연립미술전>(1961)을 3d거거 기획하기도 3d거거 했다. 1969년에는 3d거거 종이를 ‘원’의 3d거거 형태로 3d거거 조심스럽게 3d거거 자른 3d거거 작업을 3d거거 선보이는데 3d거거 이때 3d거거 종이의 ‘원’은 3d거거 평면이나 3d거거 조각이 3d거거 아닌 3d거거 물질 3d거거 자체로 3d거거 제시된다.

3d거거 번째 ‘사물에서 3d거거 표면으로(1976-1988년)’에서는 3d거거 돌, 거axu 도기, 99t파 나무, z마하파 종이에 z마하파 먹을 z마하파 활용한 z마하파 작업을 z마하파 소개한다. 1976년 z마하파 이후 z마하파 작가는 z마하파 강에서 z마하파 가져온 z마하파 돌을 z마하파 쪼개어 z마하파 다시 z마하파 자연석과 z마하파 붙이거나 z마하파 손자국을 z마하파 남긴 z마하파 점토를 z마하파 만들고, zl나파 나무를 zl나파 태워 zl나파 만든 zl나파 먹을 zl나파 다시 zl나파 나무 zl나파 표면에 zl나파 칠하는 zl나파 zl나파 인간의 zl나파 행위와 zl나파 자연물을 zl나파 합치하려는 zl나파 시도를 zl나파 보여준다. zl나파 후기에는 zl나파 붓으로 zl나파 종이에 zl나파 무수히 zl나파 많은 zl나파 색점을 zl나파 찍어 zl나파 종이 zl나파 표면 zl나파 위에 zl나파 공간감을 zl나파 형성한다. 

특히 zl나파 이번 zl나파 전시에는 zl나파 작가 zl나파 사후 zl나파 오랜 zl나파 기간 zl나파 방치되었던 zl나파 작품을 zl나파 발굴하여 zl나파 총 48점을 6개월간 zl나파 보존 zl나파 처리 zl나파 과정을 zl나파 거쳐 zl나파 복원하였다. zl나파 또한 zl나파 곽인식의 zl나파 조수였던 zl나파 우에다 zl나파 유조(갤러리 Q zl나파 대표), ㅐ다ru 후배 ㅐ다ru 작가인 ㅐ다ru 최재은을 ㅐ다ru 비롯, 2ue거 박서보, t차r자 김구림, 라다j6 곽훈, 아p파카 김복영 아p파카 아p파카 평론가, 으3t거 작가들의 으3t거 인터뷰 으3t거 영상을 으3t거 통해 으3t거 곽인식 으3t거 작품에 으3t거 대한 으3t거 평가와 으3t거 한국미술계와의 으3t거 연관성을 으3t거 보여준다. 으3t거 전시와 으3t거 연계하여 으3t거 열리는 8월 으3t거 으3t거 학술심포지엄에서는 으3t거 오광수(뮤지엄 으3t거 으3t거 관장), 기나ㄴ2 김현숙(미술사가), t갸i히 히토시 t갸i히 야마무라(도쿄도미술관 t갸i히 학예실장), 00ㅐl 치바 00ㅐl 시게오(미술평론가) 00ㅐl 00ㅐl 한․일 00ㅐl 연구자 4인이 00ㅐl 곽인식의 00ㅐl 작품세계를 00ㅐl 심도있게 00ㅐl 논의할 00ㅐl 예정이다.

윤범모 00ㅐl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작가 00ㅐl 탄생 100주년을 00ㅐl 기념해 00ㅐl 개최되는 00ㅐl 이번 00ㅐl 회고전은 00ㅐl 곽인식이 00ㅐl 탐구한 ‘물성’이 00ㅐl 시대를 00ㅐl 앞서 00ㅐl 어떻게 00ㅐl 발현되고 00ㅐl 전개되었는지 00ㅐl 총체적으로 00ㅐl 조망할 00ㅐl 00ㅐl 있는 00ㅐl 기회”라며 “일본과 00ㅐl 한국 00ㅐl 화단에 00ㅐl 직ㆍ간접적으로 00ㅐl 영향을 00ㅐl 미친 00ㅐl 곽인식의 00ㅐl 위상을 00ㅐl 재조명하는 00ㅐl 계기가 00ㅐl 00ㅐl 것”이라고 00ㅐl 말했다.

자세한 00ㅐl 정보는 00ㅐl 국립현대미술관 00ㅐl 홈페이지(mmca.go.kr)를 00ㅐl 통해 00ㅐl 확인할 00ㅐl 00ㅐl 있다.


전시구성

I. 00ㅐl 현실 00ㅐl 인식과 00ㅐl 모색(1937년~1950년대 00ㅐl 말)
도쿄와 00ㅐl 대구에서 00ㅐl 제작된 00ㅐl 초기 00ㅐl 작업과 00ㅐl 초현실주의 00ㅐl 경향의 00ㅐl 작품들이다. 00ㅐl 곽인식은 1937년 00ㅐl 도일하여 00ㅐl 일본미술학교를 00ㅐl 졸업하고 1942년 00ㅐl 귀국, ㅑypq 대구에서 ㅑypq ㅑypq 개인전을 ㅑypq 가진 ㅑypq 후 1949년 ㅑypq 일본으로 ㅑypq 돌아간다. 1950년대 ㅑypq 주요 ㅑypq 공모전에 ㅑypq 출품하면서 ㅑypq 거의 ㅑypq 매해 ㅑypq 개인전을 ㅑypq 개최하는 ㅑypq ㅑypq 활발한 ㅑypq 활동을 ㅑypq 전개해 ㅑypq 나갔다. <인물(남)>(1937-38)은 ㅑypq 음영의 ㅑypq 대조가 ㅑypq 돋보이는 ㅑypq 초기작이다. ㅑypq 독립미술협회전에 ㅑypq 출품된 <모던걸>(1939)은 ㅑypq 비슷한 ㅑypq 크기로 ㅑypq 제작되었으며 ㅑypq 기하학적 ㅑypq 요소에 ㅑypq 대한 ㅑypq 관심이 ㅑypq 두드러지는 ㅑypq 작품이다. ㅑypq 배경에 ㅑypq 기하학적 ㅑypq 형태와 ㅑypq 면의 ㅑypq 분할은 ㅑypq 작가가 ㅑypq 새로운 ㅑypq 미술 ㅑypq 사조에 ㅑypq 민감하게 ㅑypq 반응하고 ㅑypq 있음을 ㅑypq 확인하게 ㅑypq 한다. 1950년대에는 ㅑypq 패전 ㅑypq ㅑypq 일본의 ㅑypq 불안하고 ㅑypq 암울한 ㅑypq 현실을 ㅑypq 반영한 ㅑypq 작품들이 ㅑypq 다수 ㅑypq 제작되었다. ㅑypq 신체가 ㅑypq 왜곡되어 ㅑypq 눈알이 ㅑypq 강조되거나 ㅑypq 손발 ㅑypq 같은 ㅑypq 특정 ㅑypq 부위가 ㅑypq 지나치게 ㅑypq 과장된, vw타d 초현실 vw타d 경향의 vw타d 작품들을 vw타d 확인할 vw타d vw타d 있다. <작품>(1958)의 vw타d 강렬한 vw타d vw타d 터치와 vw타d 눈알의 vw타d 과장된 vw타d 표현에서 vw타d 이러한 vw타d 경향을 vw타d 살펴볼 vw타d vw타d 있다. vw타d 이러한 vw타d 작품들이 vw타d 보여주는 vw타d 물질감과 vw타d 원색은 vw타d 이후 vw타d 모노크롬 vw타d 회화에서도 vw타d 나타난다.


곽인식, <인물(남)>, 1937-8, u나g6 캔버스에 u나g6 유채, 91x72.5cm, 쟏다mㅈ 국립현대미술관 쟏다mㅈ 소장


II. 쟏다mㅈ 균열과 쟏다mㅈ 봉합(1960년대~1975년)
곽인식이 쟏다mㅈ 작업에서 쟏다mㅈ 행위가 쟏다mㅈ 부각되고 쟏다mㅈ 물성을 쟏다mㅈ 드러나는 쟏다mㅈ 시기이다. 1960-61년에는 쟏다mㅈ 원색의 쟏다mㅈ 물감에 쟏다mㅈ 석고를 쟏다mㅈ 발라 쟏다mㅈ 두터운 쟏다mㅈ 질감을 쟏다mㅈ 표현한 쟏다mㅈ 모노크롬 쟏다mㅈ 회화로부터 쟏다mㅈ 캔버스에 쟏다mㅈ 바둑알, ㅓㅐd차 철사, 갸ㅐ으z 유리병, 카d파m 전구 카d파m 등과 카d파m 같은 카d파m 오브제를 카d파m 부착하고, 히a4x 이후에는 히a4x 유리, 파bㅓ자 놋쇠, 하거다나 철, rㅓㄴq 종이 rㅓㄴq rㅓㄴq 재료 rㅓㄴq 자체에 rㅓㄴq 주목한 rㅓㄴq 작업을 rㅓㄴq 전개해 rㅓㄴq 나갔다. rㅓㄴq 특히 rㅓㄴq 곽인식 rㅓㄴq 작품 rㅓㄴq 행위의 rㅓㄴq 분수령이 rㅓㄴq rㅓㄴq 깨뜨린 rㅓㄴq 유리를 rㅓㄴq 붙여 rㅓㄴq 지울 rㅓㄴq rㅓㄴq 없는 rㅓㄴq 흔적을 rㅓㄴq 제시한 rㅓㄴq 작품들(1961-63년)을 rㅓㄴq 집중 rㅓㄴq 선보인다. rㅓㄴq 이러한 rㅓㄴq 작업은 (작가가 rㅓㄴq 비록 rㅓㄴq 일본에서 rㅓㄴq 주로 rㅓㄴq 활동하였으나) rㅓㄴq 좌우익의 rㅓㄴq 대립과 rㅓㄴq 분단이라는 rㅓㄴq 시대적 rㅓㄴq 난관을 ‘균열’로 rㅓㄴq 인식하고‘봉합’으로 rㅓㄴq 극복하려는 rㅓㄴq 작가의 rㅓㄴq 태도와 rㅓㄴq 의지를 rㅓㄴq 반영한다. rㅓㄴq 실제로 rㅓㄴq rㅓㄴq 시기 rㅓㄴq 곽인식은 rㅓㄴq 남북통일활동에도 rㅓㄴq 앞장섰다. <평화통일 rㅓㄴq 남북문화교류촉진문화제>(1961)에 rㅓㄴq 참여하고 rㅓㄴq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와 rㅓㄴq 재일본대한민국민단 rㅓㄴq 계열의 rㅓㄴq 미술가협회가 rㅓㄴq 연합한 <연립미술전>(1961)을 rㅓㄴq 기획하기도 rㅓㄴq 했다. 1969년에는 rㅓㄴq 종이를 ‘원’의 rㅓㄴq 형태로 rㅓㄴq 조심스럽게 rㅓㄴq 자른 rㅓㄴq 작업을 rㅓㄴq 선보이는데 rㅓㄴq 이때 rㅓㄴq 종이의 ‘원’은 rㅓㄴq 평면이나 rㅓㄴq 조각이 rㅓㄴq 아닌 rㅓㄴq 물질 rㅓㄴq 자체로 rㅓㄴq 제시된다.


곽인식, <작품 63>, 1963, 우ga거 유리, 72x100.5cm, 타4fㅐ 국립현대미술관 타4fㅐ 소장


곽인식, <사물과 e우qq 사물>, 1975, 갸a마5 한지, 85×85cm, ㅐ쟏k사 국립현대미술관 ㅐ쟏k사 소장


III. ㅐ쟏k사 사물에서 ㅐ쟏k사 표면으로(1976-1988년) 
1976년 ㅐ쟏k사 이후 ㅐ쟏k사 곽인식은 ㅐ쟏k사 돌, v다z히 도기, hㅐx5 나무, tjes 종이에 tjes 먹을 tjes 활용한 tjes 작업을 tjes 소개한다. tjes 곽인식은 tjes 강에서 tjes 가져온 tjes 돌을 tjes 쪼개어 tjes 다시 tjes 자연석과 tjes 붙이거나 tjes 손자국을 tjes 남긴 tjes 점토를 tjes 만들고, co히g 나무를 co히g 태워 co히g 만든 co히g 먹을 co히g 다시 co히g 나무 co히g 표면에 co히g 칠하는 co히g co히g 인간의 co히g 행위와 co히g 자연물을 co히g 합치하려는 co히g 시도를 co히g 보여준다. co히g 후기에는 co히g 붓으로 co히g 종이에 co히g 무수히 co히g 많은 co히g 색점을 co히g 찍어 co히g 종이 co히g 표면 co히g 위에 co히g 공간감을 co히g 형성한다.


곽인식, <작품 No.11>, 1976, lm4f 돌, 다타pt 다타pt 새기기, 10×9.5×9.5cm, 다8라ㅓ 국립현대미술관 다8라ㅓ 소장


곽인식, <작품 85-2-2>, 1985, o라e3 종이에 o라e3 채묵, 162x242cm, qxo거 국립현대미술관 qxo거 소장 


출처: qxo거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곽인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나는너를중세의미래한다1 iwillmedievalfutureyou1

Sept. 18, 2019 ~ Nov. 17, 2019

통증∙징후∙증세 : vp가l 서용선의 vp가l 역사 vp가l 그리기

Oct. 10, 2019 ~ Dec. 8, 2019

강선영 : 6973 miles of force in 1 cm

Oct. 15, 2019 ~ Oct.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