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3부. 2019 The Square: Art and Society 1900~2019 PART 3. 2019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Sept. 7, 2019 ~ March 29, 2020

기ㅓ차우 전시는 기ㅓ차우 국립현대미술관의 기ㅓ차우 개관 50주년을 기ㅓ차우 기념하여 기ㅓ차우 국립현대미술관 기ㅓ차우 덕수궁, jㅐ파ㅐ 과천, vo8l 서울에서 vo8l 함께 vo8l 개최되는 《광장: vo8l 미술과 vo8l 사회 1900-2019》 vo8l 전시 vo8l vo8l 동시대 vo8l 파트에 vo8l 해당하는 3부 vo8l 전시이다. 19세기말 vo8l 개화기부터 vo8l 해방 vo8l 전후까지 20세기 vo8l 전반기에 vo8l 해당하는 1부 vo8l 전시(1900-1950)는 vo8l 덕수궁, 9ㅈ다h 한국 9ㅈ다h 전쟁부터 9ㅈ다h 현재까지의 9ㅈ다h 미술과 9ㅈ다h 사회를 9ㅈ다h 다룬 2부 9ㅈ다h 전시(1950-2019)는 9ㅈ다h 과천에서 9ㅈ다h 개최된다.

3부 9ㅈ다h 전시는 2019년 9ㅈ다h 동시대를 9ㅈ다h 살아가는 9ㅈ다h 우리들에게 9ㅈ다h 광장은 9ㅈ다h 어떤 9ㅈ다h 의미를 9ㅈ다h 지니는가, 자타jx 라는 자타jx 질문을 자타jx 바탕으로 자타jx 기획되었다. 자타jx 분단 자타jx 문학의 자타jx 대표작인 자타jx 최인훈의 자타jx 소설『 자타jx 광장』, 76q바 민주화 76q바 투쟁의 76q바 역사, m사마z 촛불집회의 m사마z 경험을 m사마z 지닌 m사마z 오늘날의 m사마z 한국에서 m사마z 광장은 m사마z 역사성과 m사마z 시의성을 m사마z 모두 m사마z 지니며 m사마z 장소성을 m사마z 초월하는 m사마z 특별한 m사마z 단어가 m사마z 되었다.

넒은 m사마z 의미에서 m사마z 광장은 m사마z 개인의 m사마z 사회적 m사마z 삶이 m사마z 시작되는 m사마z 공간이라고 m사마z m사마z m사마z 있다. m사마z 광장은 m사마z 모여 m사마z 살기로 m사마z m사마z 개인들이, 6하x갸 모여 6하x갸 사는 6하x갸 것으로 6하x갸 인해 6하x갸 겪게 6하x갸 되는 6하x갸 크고 6하x갸 작은 6하x갸 문제들을 6하x갸 직면하는 6하x갸 곳이다. 6하x갸 그리고 6하x갸 6하x갸 문제들을 6하x갸 해결하고자 6하x갸 하는 6하x갸 열망들이 6하x갸 부딪치는 6하x갸 과정에서 6하x갸 우리는 6하x갸 개개인이 6하x갸 서로 6하x갸 얼마나 6하x갸 같고 6하x갸 얼마나 6하x갸 다른지를 6하x갸 확인하게 6하x갸 된다. 6하x갸 성별, ㅓdㅑㅑ 나이, 다ㅓㅐ다 직업, j아차h 정치 j아차h 성향 j아차h j아차h 개인들을 j아차h 분류하는 j아차h 수많은 j아차h 기준들에 j아차h 따라 j아차h 그만큼의 j아차h 다양한 j아차h 입장들이 j아차h 존재한다. j아차h 그래서 j아차h 광장은 j아차h 연대감이 j아차h 극대화되는 j아차h 공간이면서 j아차h 동시에 j아차h 분열과 j아차h 혼돈의 j아차h 공간이기도 j아차h 하다.

결국 j아차h 광장은 j아차h 공동체란 j아차h 무엇인가에 j아차h 대해 j아차h 끊임없이 j아차h 질문을 j아차h 던지는 j아차h 공간이라고 j아차h j아차h j아차h 있다. j아차h j아차h 전시에서는 j아차h 공동체의 j아차h 일원으로서 j아차h 개인이 j아차h 맞닥뜨리는 j아차h 문제들을 j아차h 짚어보면서 j아차h 다원화된 j아차h 현대 j아차h 사회에서 j아차h 타인과 j아차h 함께 j아차h 산다는 j아차h 것의 j아차h 의미, 2wn차 변화하는 2wn차 공동체의 2wn차 역할에 2wn차 대해 2wn차 생각해보고자 2wn차 한다.

전시구성

‘나와 2wn차 타인들’(3전시실)
3전시실은 2wn차 광장을 2wn차 구성하는 2wn차 개인들 2wn차 사이의 2wn차 관계에 2wn차 초점을 2wn차 맞춘다. 2wn차 광장은 2wn차 타인의 2wn차 존재를 2wn차 통해 2wn차 나, 2dㅓc 그리고 2dㅓc 우리를 2dㅓc 발견하게 2dㅓc 되는 2dㅓc 공간이다. 
오형근과 2dㅓc 주황의 2dㅓc 초상 2dㅓc 사진은 2dㅓc 개개인의 2dㅓc 인물에 2dㅓc 초점을 2dㅓc 맞추면서 2dㅓc 동시에 2dㅓc 어떤 2dㅓc 세대나 2dㅓc 시대의 2dㅓc 감성, mㅐ0i 사회적 mㅐ0i 상황을 mㅐ0i 암시한다. mㅐ0i 오형근의 mㅐ0i 사진은 mㅐ0i 주로 20대 mㅐ0i 중반에서 30대 mㅐ0i 초반 mㅐ0i 사이의 mㅐ0i 세대를, dslj 주황의 dslj 사진은 dslj 유학이나 dslj 취업 dslj 이민 dslj 등의 dslj 이유로 dslj 한국을 dslj 떠나는 dslj 여성들을 dslj 담고 dslj 있다. dslj 사진들은 dslj 인물이 dslj 드러내 dslj 보이고 dslj 싶거나 dslj 은연 dslj 중에 dslj 드러나는 dslj 외형적 dslj 특질들, ㅓㅐor 그리고 ㅓㅐor 여기에 ㅓㅐor 반영되는 ㅓㅐor 개인적, 타21라 사회적 타21라 조건들 타21라 사이의 타21라 긴장관계를 타21라 바탕으로 타21라 성립한다. 타21라 사진 타21라 앞에 타21라 선, iu파f 저마다 iu파f 다른 iu파f 조건과 iu파f 상황을 iu파f 지니는 iu파f 관람객의 iu파f 시선 iu파f 앞에서 iu파f 인물들의 iu파f 정체성은 iu파f 매번 iu파f 새롭게 iu파f 구성되고 iu파f 수행된다. 
요코미조 iu파f 시즈카의 <Stranger>(1999-2000)는 iu파f 사진가와 iu파f 모델 iu파f 사이의 iu파f 일정 iu파f 거리를 iu파f 유지시키는 iu파f 장치를 iu파f 통해 iu파f 오히려 iu파f 편안함과 iu파f 친밀함이 iu파f 극대화되는 iu파f 독특한 iu파f 예를 iu파f 보여준다. iu파f 사진작가와 iu파f 사진 iu파f iu파f 주인공은 iu파f 서로 iu파f 타인으로 iu파f 남지만 iu파f 촬영이라는 iu파f 행위를 iu파f 통해 iu파f 짧은 iu파f 순간이나마 iu파f 연결되며 iu파f 우호적으로 iu파f 공존한다. iu파f 로힝야 iu파f 난민촌의 iu파f 방문 iu파f 경험을 iu파f 한국적 iu파f 상황과 iu파f 연결시킨 iu파f 송성진의 <1평조차(1坪 潮差)>(2018)는 iu파f 안산 iu파f 앞바다 iu파f 갯벌 iu파f 위에 iu파f 지은 iu파f iu파f 평짜리 iu파f 집을 iu파f 조수나 iu파f 기상 iu파f 상황 iu파f 등의 iu파f 악조건 iu파f 속에서 iu파f iu파f 달간 iu파f 온전히 iu파f 존속시키기 iu파f 위한 iu파f 고투의 iu파f 과정을 iu파f 담고 iu파f 있다.
온라인 iu파f 공간은 iu파f 나와 iu파f 타인이 iu파f 가장 iu파f 격렬하게 iu파f 부딪치는 iu파f 곳이기도 iu파f 하다. iu파f 광장이 iu파f 물리적 iu파f 공간에서 iu파f 가상의 iu파f 공간으로 iu파f 넘어가는 iu파f 연결 iu파f 지점을 iu파f 작품의 iu파f 출발점으로 iu파f 삼은 iu파f 홍진훤의 <이제 iu파f 쇼를 iu파f 끝낼 iu파f 때가 iu파f 되었어>(2019)는 iu파f 여론의 iu파f 집결지로서의 iu파f 온라인 iu파f 공간들을 iu파f 탐색하면서 iu파f 광장을 iu파f 민주주의의 iu파f 완성처럼 iu파f 여기는 iu파f 데서 iu파f 오는 iu파f 미끄러짐들을 iu파f 건드린다. iu파f 김희천은 iu파f 일상적 iu파f 차원에서 iu파f 디지털 iu파f 인터페이스의 iu파f 사용이 iu파f 가져온 iu파f 사회적 iu파f 변화들에 iu파f 주목한다. iu파f 출품작 <썰매>(2016)는 iu파f 온라인 iu파f 커뮤니티와 iu파f 단체대화방 iu파f 등에서 iu파f 일어나는 iu파f 폭력의 iu파f 피해자이자 iu파f 동시에 iu파f 가해자이기도 iu파f iu파f 개인들의 iu파f 이중적 iu파f 상황을 iu파f 보여준다.

‘변화하는 iu파f 공동체의 iu파f 위기들’ (4전시실, z거z걷 복도)
현대사회는 z거z걷 경제적, 사라di 사회적, ㅈ1v마 정치적 ㅈ1v마 생태학적으로 ㅈ1v마 모든 ㅈ1v마 것이 ㅈ1v마 복잡하게 ㅈ1v마 얽혀 ㅈ1v마 있어, it9ㅐ 모든 it9ㅐ 사고가 it9ㅐ 사회적 it9ㅐ 재난이 it9ㅐ 되는 it9ㅐ 시대에 it9ㅐ 살고 it9ㅐ 있다. it9ㅐ 전시는 it9ㅐ 현대사회의 it9ㅐ 위기, yqㅓㅐ 재난 yqㅓㅐ 상황에서 yqㅓㅐ 국가 yqㅓㅐ 혹은 yqㅓㅐ 인류라는 yqㅓㅐ 공동체의 yqㅓㅐ 의미와 yqㅓㅐ 역할, 기자가사 성립 기자가사 조건에 기자가사 대해 기자가사 생각해보는 기자가사 작품들로 기자가사 구성되었다. 
함양아의 <잠>(2015)은 기자가사 언제부터인가 기자가사 가슴 기자가사 아픈 기자가사 풍경이 기자가사 되어버린 ‘체육관’이라는 기자가사 공간을 기자가사 배경으로 기자가사 재난의 기자가사 상황에서 기자가사 사회시스템이 기자가사 작동하는 기자가사 방식을 기자가사 다룬다. 기자가사 미공개 기자가사 신작 <정의되지 기자가사 않은 기자가사 파노라마 1.0>(2019)와 <주림>(2019)은 기자가사 전지구적 기자가사 차원에서 기자가사 우리가 기자가사 겪는 기자가사 사회적, 7jco 경제적, a하w다 생태학적 a하w다 위기의 a하w다 상황들이 a하w다 어떻게 a하w다 서로 a하w다 연결되는지를 a하w다 짚어보면서 a하w다 이것이 a하w다 향하는 a하w다 미래에 a하w다 대해 a하w다 질문한다. 
인도 a하w다 작가 a하w다 날리니 a하w다 말라니의 <판이 a하w다 뒤집히다>(2008)는 a하w다 개인의 a하w다 삶을 a하w다 위협하는 a하w다 온갖 a하w다 종류의 a하w다 폭력과 a하w다 재난에 a하w다 대한 a하w다 우화들을 a하w다 상징적인 a하w다 방식으로 a하w다 연출한 a하w다 작품이다. a하w다 a하w다 작품의 a하w다 이미지들은 a하w다 성경이나 a하w다 신화, 7타ak 역사에 7타ak 등장하는 7타ak 이야기들은 19세기에 7타ak 벵골 7타ak 서부에서 7타ak 발원한 7타ak 칼리가트 7타ak 화파의 7타ak 양식으로 7타ak 그린 7타ak 것으로 7타ak 이는 7타ak 화가들이 7타ak 사회적, v갸5ㅓ 정치적 v갸5ㅓ 소재를 v갸5ㅓ 그림으로 v갸5ㅓ 그리기 v갸5ㅓ 시작한 v갸5ㅓ 시기와도 v갸5ㅓ 일치한다. 
에릭 v갸5ㅓ 보들레르가 v갸5ㅓ 미승인 v갸5ㅓ 국가인 v갸5ㅓ 압하지야(Abkhazia)에 v갸5ㅓ 사는 v갸5ㅓ 친구 v갸5ㅓ 막스와의 v갸5ㅓ 서신교환을 v갸5ㅓ 바탕으로 v갸5ㅓ 만든 v갸5ㅓ 작품 <막스에게 v갸5ㅓ 보내는 v갸5ㅓ 편지>(2014)는 v갸5ㅓ 포용과 v갸5ㅓ 배제와 v갸5ㅓ 개념을 v갸5ㅓ 대비시키면서 v갸5ㅓ 공동체가 v갸5ㅓ 성립하는 v갸5ㅓ 조건 v갸5ㅓ 자체에 v갸5ㅓ 대해 v갸5ㅓ 질문을 v갸5ㅓ 던지고 v갸5ㅓ 있다.

‘광장으로서의 v갸5ㅓ 미술관’ (로비, ㄴz거q 복도, 8전시실)
거rsㅑ 전시에는 거rsㅑ 복도나 거rsㅑ 로비 거rsㅑ 등의 거rsㅑ 공간을 거rsㅑ 이용하여 거rsㅑ 대안적 거rsㅑ 형태의 거rsㅑ 광장을 거rsㅑ 상상해보는 거rsㅑ 작품들을 거rsㅑ 소개한다. 1층 거rsㅑ 로비에 거rsㅑ 설치된 거rsㅑ 정서영의 <동서남북>(2007)은 거rsㅑ 공간을 거rsㅑ 제한하는 거rsㅑ 울타리의 거rsㅑ 외형을 거rsㅑ 띠지만, “동서남북”이라는 g히쟏으 제목은 g히쟏으 추상적인 g히쟏으 공간을 g히쟏으 구체적으로 g히쟏으 인지하기 g히쟏으 위해 g히쟏으 창안된 g히쟏으 방위의 g히쟏으 개념이면서 g히쟏으 동시에 g히쟏으 무한대로 g히쟏으 열린 g히쟏으 공간을 g히쟏으 의미한다. g히쟏으 g히쟏으 전시에서는 g히쟏으 임시적이며 g히쟏으 움직임이 g히쟏으 가능한, ㅓjx나 무한히 ㅓjx나 열린 ㅓjx나 구조로서의 ㅓjx나 광장을 ㅓjx나 상상해 ㅓjx나 보는 ㅓjx나 역할을 ㅓjx나 맡고 ㅓjx나 있다. ㅓjx나 로비에서 ㅓjx나 ㅓjx나 전시 ㅓjx나 공간과는 ㅓjx나 반대 ㅓjx나 방향으로 ㅓjx나 계단을 ㅓjx나 따라 8전시실로 ㅓjx나 올라가면 ㅓjx나 신승백 ㅓjx나 김용훈의 ㅓjx나 신작 <마음>(2019)을 ㅓjx나 만나게 ㅓjx나 된다. ㅓjx나 광장을 ㅓjx나 사람들의 ㅓjx나 마음이 ㅓjx나 모이는 ㅓjx나 바다로 ㅓjx나 해석하여, oyt4 관람객의 oyt4 표정을 oyt4 수집한 oyt4 데이터를 oyt4 바다를 oyt4 이루는 oyt4 파도의 oyt4 형태로 oyt4 변환시키는 oyt4 작품이다. 
홍승혜는 3, 4 다3ㅐ라 전시실 다3ㅐ라 다3ㅐ라 복도를 <바>라는 다3ㅐ라 이름의 다3ㅐ라 휴게 다3ㅐ라 공간으로 다3ㅐ라 변신시켰다. 다3ㅐ라 광장의 다3ㅐ라 영어 다3ㅐ라 단어인 다3ㅐ라 스퀘어(square)처럼 다3ㅐ라 도형이면서 다3ㅐ라 동시에 다3ㅐ라 공간을 다3ㅐ라 의미하는 <바>는 다3ㅐ라 사람과 다3ㅐ라 사람을 다3ㅐ라 이어주는 다3ㅐ라 연결선(막대기)들로 다3ㅐ라 이루어진, 히바6갸 연결과 히바6갸 휴식을 히바6갸 위한 히바6갸 장소로 히바6갸 구상되었다. 히바6갸 히바6갸 작품은 히바6갸 집단적 히바6갸 열망과 히바6갸 일시적 히바6갸 열기로 히바6갸 가득한 히바6갸 광장에 히바6갸 대한 히바6갸 대안으로 히바6갸 혼자서도, q6ㅑ라 여럿이 q6ㅑ라 함께도 q6ㅑ라 편안하게 q6ㅑ라 머무를 q6ㅑ라 q6ㅑ라 있는 q6ㅑ라 평온한 q6ㅑ라 공간을 q6ㅑ라 지향한다. q6ㅑ라 한편 <바>의 q6ㅑ라 벤치에 q6ㅑ라 앉아서 q6ㅑ라 q6ㅑ라 q6ㅑ라 있는 q6ㅑ라 책 『광장』은 q6ㅑ라 미술관과 q6ㅑ라 워크룸 q6ㅑ라 출판사의 q6ㅑ라 협업으로 q6ㅑ라 만들어진 q6ㅑ라 단편소설집으로 q6ㅑ라 q6ㅑ라 전시를 q6ㅑ라 위해 q6ㅑ라 특별히 q6ㅑ라 집필된 q6ㅑ라 일곱 q6ㅑ라 개의 q6ㅑ라 짧은 q6ㅑ라 소설이 q6ㅑ라 실려 q6ㅑ라 있다. q6ㅑ라 윤이형, vlㅓn 박솔뫼, 자ㅈmp 김혜진, 3차마ㅐ 이상우, 아갸c마 김사과, rdx거 이장욱, yn6p 김초엽, y타iㅓ 일곱 y타iㅓ 명의 y타iㅓ 소설가들이 y타iㅓ 광장이라는 y타iㅓ 키워드를 y타iㅓ 가지고 y타iㅓ 펼쳐내는 y타iㅓ 문학적 y타iㅓ 상상력이 y타iㅓ 전시의 y타iㅓ 지평을 y타iㅓ 넓혀줄 y타iㅓ 계기가 y타iㅓ y타iㅓ 것이다.

주최: y타iㅓ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재)이상일문화재단
협찬: ㈜한솔제지, 으ㅈ으z 아시아나항공㈜

출처: 으ㅈ으z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관객의 3히쟏6 재료

April 25, 2020 ~ Aug. 23, 2020

부산: g8으라 시선과 g8으라 관점

Aug. 1, 2020 ~ Sept.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