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창 개인전 Koo Bohnchang

국제갤러리 부산

Dec. 14, 2018 ~ March 17, 2019

국제갤러리는 2018년 12월 14일부터 2019년 3월 17일까지 ㅓ3n가 부산점에서 ㅓ3n가 구본창의 ㅓ3n가 개인전 《Koo Bohnchang》을 ㅓ3n가 개최한다. ㅓ3n가 지난 2006년과 2011년, cfi다 국제갤러리에서 cfi다 열린 cfi다 cfi다 차례의 cfi다 개인전 cfi다 이후 7년 cfi다 만에 cfi다 열리는 cfi다 이번 cfi다 전시에서는 cfi다 cfi다 전시 cfi다 이후 cfi다 대표작으로 cfi다 부상한 <백자> cfi다 연작 11점을 cfi다 비롯해 cfi다 새롭게 cfi다 선보이는 <청화백자> cfi다 연작 11점, 6d8마 대형 <제기>, <연적> ㅓ쟏차가 ㅓ쟏차가 총 30여점의 ㅓ쟏차가 작품을 ㅓ쟏차가 선보인다. ㅓ쟏차가 국제갤러리 ㅓ쟏차가 부산점의 ㅓ쟏차가 ㅓ쟏차가 번째 ㅓ쟏차가 기획전이기도 ㅓ쟏차가 ㅓ쟏차가 이번 《Koo Bohnchang》전은 ㅓ쟏차가 제목 ㅓ쟏차가 그대로, 우자h6 지난 30여 우자h6 우자h6 동안 우자h6 작가가 우자h6 자신만의 우자h6 통찰력과 우자h6 감성 우자h6 그리고 우자h6 표현력으로 우자h6 일구어온 우자h6 독창적인 우자h6 작품 우자h6 세계의 우자h6 주제 우자h6 우자h6 우자h6 경향을 우자h6 만날 우자h6 우자h6 있는 우자h6 기회다.

구본창은 우자h6 사진 우자h6 매체의 우자h6 가능성을 우자h6 끊임없이 우자h6 모색하며, a가쟏x 국내에서 a가쟏x 사진이 a가쟏x 현대미술의 a가쟏x 주요 a가쟏x 장르로 a가쟏x 확고하게 a가쟏x 자리매김하는데 a가쟏x 유의미한 a가쟏x 역할을 a가쟏x 해왔다. a가쟏x 세상과 a가쟏x 소통하기 a가쟏x 위한 a가쟏x 방법으로 a가쟏x 사진을 a가쟏x 선택한 a가쟏x a가쟏x 파격과 a가쟏x 실험을 a가쟏x 거듭하던 a가쟏x 그는 a가쟏x 자연을 a가쟏x 향한 a가쟏x 관조적 a가쟏x 응시를 a가쟏x 거쳐 a가쟏x 한국의 a가쟏x 전통문화를 a가쟏x 현대적인 a가쟏x 감각으로 a가쟏x 재해석하는 a가쟏x 작업에 a가쟏x 이르게 a가쟏x 된다. a가쟏x a가쟏x 중 2004년부터 a가쟏x 진행하며 a가쟏x 백자, f자사1 카메라, 갸걷h파 작가의 갸걷h파 완벽한 갸걷h파 일체감을 갸걷h파 보여준 <백자> 갸걷h파 연작은 갸걷h파 우연과 갸걷h파 필연으로 갸걷h파 직조된 갸걷h파 구본창의 갸걷h파 예술여정 갸걷h파 중에서도 갸걷h파 그의 갸걷h파 작업세계를 갸걷h파 확장하고 갸걷h파 심화하는데 갸걷h파 결정적인 갸걷h파 역할을 갸걷h파 갸걷h파 작품이다.

<백자> 갸걷h파 연작이 갸걷h파 문화와 갸걷h파 국경을 갸걷h파 초월해 갸걷h파 꾸준히 갸걷h파 조명 갸걷h파 받는 갸걷h파 이유는 갸걷h파 조선 갸걷h파 백자라는 갸걷h파 사물을 갸걷h파 읽고, 하ㅓyt 보고, hnl라 경험하고, hkvq 기억하는 hkvq 방식 hkvq 자체를 hkvq 변화시켰기 hkvq 때문이다. hkvq 그는 hkvq 백자를 hkvq 시각적으로 hkvq 재현하거나 hkvq 서술하는데 hkvq 그치지 hkvq 않고, e차걷f 백자의 e차걷f 형태를 e차걷f 빌어 e차걷f 존재 e차걷f 자체를 e차걷f 담아내며 e차걷f 새롭게 e차걷f 해석하는 e차걷f 방식을 e차걷f 제시한다. e차걷f 백자라는 e차걷f 일종의 e차걷f 유물에 e차걷f 상상이 e차걷f 개입할 e차걷f 여지를 e차걷f 제공함으로써, pv가c 백자의 pv가c 이미지와 pv가c 실체 pv가c 간의 pv가c 경계를 pv가c 없애는 pv가c 것이다. pv가c 구본창의 pv가c 백자는 pv가c 박물관 pv가c 조명 pv가c 아래에서 pv가c 현대인의 pv가c 시각으로 pv가c 포착된 pv가c 것이 pv가c 아니다. pv가c 예컨대 pv가c 자연광에 pv가c 놓인 pv가c 백자를 pv가c 바라보는 pv가c 무명의 pv가c 선인(先人)들의 pv가c 시선일 pv가c 수도, 1l7ㅓ 백자의 1l7ㅓ 궁극적 1l7ㅓ 이상향을 1l7ㅓ 꿈꾸는 1l7ㅓ 어느 1l7ㅓ 도예가의 1l7ㅓ 시선일 1l7ㅓ 수도 1l7ㅓ 있다는 1l7ㅓ 점에서, x3l8 백자가 x3l8 지닌 x3l8 미의 x3l8 본질을 x3l8 정의할 x3l8 x3l8 아니라 x3l8 막연히 x3l8 알고만 x3l8 있던 x3l8 백자를 x3l8 새로 x3l8 발굴했다 x3l8 해도 x3l8 과언이 x3l8 아니다. x3l8 대상(백자)과 x3l8 배경(공간) x3l8 사이 x3l8 흐릿한 x3l8 경계선, 카a나ㅐ 몽환적인 카a나ㅐ 핑크 카a나ㅐ 톤의 카a나ㅐ 부유하는 카a나ㅐ 듯한 카a나ㅐ 느낌, ja하기 평면적인 ja하기 동시에 ja하기 입체적인 ja하기 효과, ㅓcㅓp 시각과 ㅓcㅓp 촉각의 ㅓcㅓp 공감각적 ㅓcㅓp 이미지 ㅓcㅓp 등 <백자> ㅓcㅓp 연작의 ㅓcㅓp 형식적인 ㅓcㅓp 특징 ㅓcㅓp 역시 ㅓcㅓp 사실적, 다z사ㅓ 기계적이라는 다z사ㅓ 사진 다z사ㅓ 매체의 다z사ㅓ 고정관념을 다z사ㅓ 뛰어넘어 다z사ㅓ 백자가 다z사ㅓ 자아내는 다z사ㅓ 초현실적 다z사ㅓ 경험의 다z사ㅓ 출발점이자 다z사ㅓ 결과물이다.

<백자> 다z사ㅓ 연작이 다z사ㅓ 순백자가 다z사ㅓ 가진 다z사ㅓ 여백, 1dㅐd 비정형성, 히ㅓah 불완전함의 히ㅓah 아름다움 히ㅓah 등을 히ㅓah 조명한다면, 2014년에 ㅓztㅐ 작업한 ㅓztㅐ 이후 ㅓztㅐ 이번 ㅓztㅐ 전시에서 ㅓztㅐ 처음 ㅓztㅐ 공개되는 ㅓztㅐ 구본창의 <청화백자> ㅓztㅐ 연작은 ㅓztㅐ 당대의 ㅓztㅐ 기호, cㅓ라3 욕망, ㄴ9xㅑ 가치 ㄴ9xㅑ 등의 ㄴ9xㅑ 화두를 ㄴ9xㅑ 서정적으로 ㄴ9xㅑ 풀어내며 ㄴ9xㅑ 존재를 ㄴ9xㅑ 강조한다. ㄴ9xㅑ 작가는 ㄴ9xㅑ 지난 2014년 ㄴ9xㅑ 국립중앙박물관에서 ㄴ9xㅑ 본 《푸른 ㄴ9xㅑ 빛에 ㄴ9xㅑ 물들다》전을 ㄴ9xㅑ 계기로 ㄴ9xㅑ 조선 ㄴ9xㅑ 청화백자를 ㄴ9xㅑ 처음 ㄴ9xㅑ 인식했다. ㄴ9xㅑ 청화백자는 ㄴ9xㅑ 궁중의 ㄴ9xㅑ 커다란 ㄴ9xㅑ 항아리 ㄴ9xㅑ 용준부터 ㄴ9xㅑ 주병이나 ㄴ9xㅑ 접시 ㄴ9xㅑ 같은 ㄴ9xㅑ 식기, ㅓ걷lㅈ 선비들이 ㅓ걷lㅈ 애용한 ㅓ걷lㅈ 문방구 ㅓ걷lㅈ 소품에 ㅓ걷lㅈ 이르기까지 ‘담는’ ㅓ걷lㅈ 역할과 ㅓ걷lㅈ 감상의 ㅓ걷lㅈ 대상 ㅓ걷lㅈ 등으로 ㅓ걷lㅈ 다양하게 ㅓ걷lㅈ 활용되었다. ㅓ걷lㅈ 그러나 ㅓ걷lㅈ 청화백자의 ㅓ걷lㅈ 푸른색 ㅓ걷lㅈ 안료는 ㅓ걷lㅈ 고대 ㅓ걷lㅈ 메소포타미아 ㅓ걷lㅈ 지방의 ㅓ걷lㅈ 귀한 ㅓ걷lㅈ 보석이었던 ㅓ걷lㅈ 청금석과 ㅓ걷lㅈ 유사한 ㅓ걷lㅈ 고가의 ㅓ걷lㅈ 수입품이었기 ㅓ걷lㅈ 때문에 ㅓ걷lㅈ 한때 ㅓ걷lㅈ 왕실 ㅓ걷lㅈ 이외에서는 ㅓ걷lㅈ 사용이 ㅓ걷lㅈ 금지되기도, 히fㅑ거 사신을 히fㅑ거 통해 히fㅑ거 몰래 히fㅑ거 들여오기도 히fㅑ거 했다. 히fㅑ거 압도적이고 히fㅑ거 정교한 히fㅑ거 중국 히fㅑ거 청화백자, 2ㅓ우x 조형적이고 2ㅓ우x 세밀한 2ㅓ우x 일본 2ㅓ우x 청화백자와는 2ㅓ우x 달리 2ㅓ우x 조선 2ㅓ우x 청화백자가 2ㅓ우x 청아하고 2ㅓ우x 소박하며 2ㅓ우x 간결한 2ㅓ우x 이유는 2ㅓ우x 유교의 2ㅓ우x 영향뿐 2ㅓ우x 아니라 2ㅓ우x 귀한 2ㅓ우x 안료를 2ㅓ우x 아껴야 2ㅓ우x 했던 2ㅓ우x 현실에서도 2ㅓ우x 영향 2ㅓ우x 받았을 2ㅓ우x 거라는 2ㅓ우x 예측을 2ㅓ우x 바탕으로, rz다ㅓ 작가는 rz다ㅓ 청화백자의 rz다ㅓ 고유한 rz다ㅓ 미감을 rz다ㅓ 포착한다. <백자> rz다ㅓ 연작과 rz다ㅓ 마찬가지로 rz다ㅓ 대상을 rz다ㅓ 중시하되 rz다ㅓ 주관적인 rz다ㅓ 시선으로 rz다ㅓ 담은 <청화백자> rz다ㅓ 연작은 rz다ㅓ 여백뿐 rz다ㅓ 아니라 rz다ㅓ 비움과 rz다ㅓ 채움의 rz다ㅓ 순환을 rz다ㅓ 다룬다.

구본창은 <백자>와 <청화백자> rz다ㅓ 연작을 rz다ㅓ 통해 “모든 rz다ㅓ 사진은 rz다ㅓ 존재와 rz다ㅓ 부재의 rz다ㅓ 갈림길이다”라는 rz다ㅓ 작가 rz다ㅓ 자신의 rz다ㅓ 말을 rz다ㅓ 스스로 rz다ㅓ 증명한다. rz다ㅓ 롤랑 rz다ㅓ 바르트가 rz다ㅓ 자신의 rz다ㅓ 저서 『밝은 rz다ㅓ 빛』에서 “모든 rz다ㅓ 사진은 rz다ㅓ 현존의 rz다ㅓ 증명서다”라고 rz다ㅓ 말했듯, l쟏xo 사진 l쟏xo 매체의 l쟏xo 속성 l쟏xo 자체가 l쟏xo 존재의 l쟏xo 증명인 l쟏xo 동시에 l쟏xo 부재의 l쟏xo 증거다. l쟏xo 구본창이 l쟏xo 다루는 l쟏xo 백자, 갸3y파 청화백자 갸3y파 등의 갸3y파 유물은 갸3y파 현재에 갸3y파 존재하지만, 8걷걷5 그의 8걷걷5 뷰파인더를 8걷걷5 통해 8걷걷5 과거에 8걷걷5 존재했을 8걷걷5 대상을 8걷걷5 상기, bㅐs다 유추하게 bㅐs다 하며 bㅐs다 필멸과 bㅐs다 불멸에 bㅐs다 관한 bㅐs다 사유의 bㅐs다 세계로 bㅐs다 우리를 bㅐs다 이끈다. bㅐs다 존재와 bㅐs다 부재, 하다o아 채움과 하다o아 비움 하다o아 등에 하다o아 대한 하다o아 작가의 하다o아 지속적인 하다o아 관심은 하다o아 초기작인 <굿바이 하다o아 파라다이스>(1993) 하다o아 연작, <숨>(1995) ㅐ카u사 연작, <탈>(2002) v0x자 연작 v0x자 등은 v0x자 물론 <청화백자>와 v0x자 비슷한 v0x자 시기에 v0x자 시작된 <황금> v0x자 연작에서도 v0x자 공히 v0x자 발견된다. v0x자 소유한 v0x자 사람도, ㅐ갸x가 그의 ㅐ갸x가 욕망도, f다라5 그가 f다라5 살던 f다라5 시대도 f다라5 사라지고 f다라5 유물만 f다라5 남은 f다라5 상황을 f다라5 오롯이 f다라5 담은 f다라5 구본창의 f다라5 사진은 ‘시간성’, ‘덧없음’ n5w걷 n5w걷 그의 n5w걷 작업 n5w걷 내면에 n5w걷 맥맥이 n5w걷 흐르는 n5w걷 주제를 n5w걷 강조한다. n5w걷 그리고 n5w걷 전세계 n5w걷 곳곳에 n5w걷 흩어져 n5w걷 있는 n5w걷 백자, 으나8마 청화백자, 쟏타ㄴq 황금 쟏타ㄴq 등을 쟏타ㄴq 촬영하고 쟏타ㄴq 부재와 쟏타ㄴq 존재의 쟏타ㄴq 증거를 쟏타ㄴq 찾기 쟏타ㄴq 위한 쟏타ㄴq 작가의 쟏타ㄴq 여정은 쟏타ㄴq 지금도 쟏타ㄴq 계속되고 쟏타ㄴq 있다.

이번 쟏타ㄴq 전시에서는 <백자>와 <청화백자> 쟏타ㄴq 연작뿐 쟏타ㄴq 아니라 <제기>, <연적>, <청화병풍> 사카나마 등도 사카나마 함께 사카나마 선보인다. 사카나마 전시장 사카나마 입구에 사카나마 설치된 2점의 사카나마 대형 사카나마 작품은 사카나마 대상의 사카나마 크기로 사카나마 형태를 사카나마 구조적으로 사카나마 극대화한 사카나마 작품으로 사카나마 자연스럽게 사카나마 발걸음을 사카나마 전시로 사카나마 이끈다. 사카나마 다른 사카나마 한편 사카나마 조각작품처럼 사카나마 좌대 사카나마 위에 사카나마 설치된 <청화병풍>은 사카나마 평소 사카나마 오브제에 사카나마 대한 사카나마 구본창의 사카나마 깊은 사카나마 애정을 사카나마 보여준다. 사카나마 전시장의 사카나마 작품 사카나마 사이사이에 사카나마 읽히는, ㅓ9ㅓㄴ 사라져가는 ㅓ9ㅓㄴ 애틋한 ㅓ9ㅓㄴ 것에 ㅓ9ㅓㄴ 대한 ㅓ9ㅓㄴ 관심, nㅓdb 불완전한 nㅓdb 대상에 nㅓdb 대한 nㅓdb 친근함, 하기5ㅓ 인간의 하기5ㅓ 보편적인 하기5ㅓ 감정을 하기5ㅓ 읽어내는 하기5ㅓ 삶의 하기5ㅓ 통찰, d라ㅓ하 일상적 d라ㅓ하 사물과의 d라ㅓ하 고요한 d라ㅓ하 교감의 d라ㅓ하 순간 d라ㅓ하 등은 d라ㅓ하 이번 d라ㅓ하 구본창의 d라ㅓ하 개인전에 d라ㅓ하 전제된 d라ㅓ하 가장 d라ㅓ하 기본적인 d라ㅓ하 정서다.

“청화백자를 d라ㅓ하 만나 d라ㅓ하 관찰하고, l기바e 탐구하고, c82ㅓ 상상하고 c82ㅓ 사진으로 c82ㅓ 담기까지의 c82ㅓ 시간은 c82ㅓ 오래 c82ㅓ 걸리지만 c82ㅓ 행복한 c82ㅓ 여정이다. c82ㅓ 백자의 c82ㅓ 앞, 2n쟏f 뒤태를 2n쟏f 살피고 2n쟏f 도공의 2n쟏f 손길을 2n쟏f 감지하고 2n쟏f 화공의 2n쟏f 붓질을 2n쟏f 따라가다 2n쟏f 보면, n하zk 결국 n하zk 그것을 n하zk 만든 n하zk 이들과 n하zk 시공을 n하zk 초월하여 n하zk 조우하게 n하zk 된다. n하zk 그러면서 n하zk n하zk 시대 n하zk 우리 n하zk 민족의 n하zk 상황과 n하zk 삶의 n하zk 태도를 n하zk 읽게 n하zk 되는 n하zk 것이다. n하zk 모든 n하zk 사물은 n하zk n하zk 시대의 n하zk 언어이지만, 6히사ㅐ 지금 6히사ㅐ 조선 6히사ㅐ 청화백자를 6히사ㅐ 6히사ㅐ 앞에 6히사ㅐ 두고서 6히사ㅐ 현재의 6히사ㅐ 언어로 6히사ㅐ 다시 6히사ㅐ 읽다 6히사ㅐ 보니 6히사ㅐ 오래된 6히사ㅐ 것들의 6히사ㅐ 힘에 6히사ㅐ 절로 6히사ㅐ 감복하게 6히사ㅐ 된다.”
6히사ㅐ 구본창

작가 6히사ㅐ 소개
구본창은 6히사ㅐ 연세대 6히사ㅐ 경영학과 6히사ㅐ 졸업 6히사ㅐ 6히사ㅐ 독일 6히사ㅐ 함부르크 6히사ㅐ 조형미술대학에서 6히사ㅐ 사진 6히사ㅐ 디자인을 6히사ㅐ 전공, 라ㅓ하타 디플롬 라ㅓ하타 학위를 라ㅓ하타 취득했다. 라ㅓ하타 이후 라ㅓ하타 계원예대, 바라다3 중앙대, 다우ㅓ자 서울예대 다우ㅓ자 등에서 다우ㅓ자 강의를 다우ㅓ자 하였고, 2010년부터 ㅈtbr 경일대학교 ㅈtbr 사진영상학부에서 ㅈtbr 교수로 ㅈtbr 재직하여 ㅈtbr 최근 ㅈtbr 정년퇴임 ㅈtbr ㅈtbr 석좌교수로 ㅈtbr 재직 ㅈtbr 중이다. ㅈtbr 삼성 ㅈtbr 로댕갤러리(2001), 1차9ㅐ 미국 1차9ㅐ 피바디 1차9ㅐ 에섹스 1차9ㅐ 뮤지엄(2002), 우w거히 프랑스 우w거히 갤러리 우w거히 카메라 우w거히 옵스큐라(2004), vㄴㅓ차 일본 vㄴㅓ차 카히츠칸 vㄴㅓ차 미술관(2006), 435t 부산 435t 고은사진미술관(2007), ㅐㄴnb 미국 ㅐㄴnb 필라델피아 ㅐㄴnb 미술관(2010), dㄴp하 스페인 dㄴp하 아이보리프레스(2013), 8으rs 스위스 8으rs 빌라 8으rs 플로르(2014), c하거2 동강사진박물관(2014), 거3가h 이탈리아 거3가h 아쿠아리오 거3가h 시비코 거3가h 밀라노(2018) 거3가h 거3가h 국내외에서 거3가h 주요 거3가h 개인전을 거3가h 가졌고 거3가h 다수의 거3가h 그룹전에 거3가h 참여했다. 거3가h 수상 거3가h 내역으로는 거3가h 제2회 거3가h 이명동상(2000), ㅓi카6 강원다큐멘터리 ㅓi카6 작가상(2008), ㅐzcz 제13회 ㅐzcz 동강사진상(2014)이 ㅐzcz 있으며, 2015년에는 nkk기 한국 nkk기 사진 nkk기 예술에 nkk기 대한 nkk기 공로를 nkk기 인정받아 ‘제47회 nkk기 대한민국문화예술상’ nkk기 미술 nkk기 부문(대통령 nkk기 표창)에 nkk기 선정되는 nkk기 영예를 nkk기 안았다. nkk기 구본창의 nkk기 작품은 nkk기 런던 nkk기 영국박물관, e8ㅑq 보스턴 e8ㅑq 미술관, 다b라u 휴스턴 다b라u 미술관, ㅈig차 샌프란시스코 ㅈig차 현대미술관, 걷ㅓ9하 필라델피아 걷ㅓ9하 미술관, sㅓz우 파리 sㅓz우 카르나발레 sㅓz우 박물관, jv사b 파리 jv사b 기메 jv사b 미술관, 차9갸t 바젤 차9갸t 헤르조그 차9갸t 재단, 우q0n 교토 우q0n 카히츠칸 우q0n 미술관, 6tㄴ4 국립현대미술관, 히하ㅈr 삼성미술관 히하ㅈr 리움과 히하ㅈr 같은 히하ㅈr 전세계 히하ㅈr 유수의 히하ㅈr 미술관에 히하ㅈr 소장되어 히하ㅈr 있다.

출처: 히하ㅈr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구본창

현재 진행중인 전시

Whanki, From Modern To Contemporary

April 5, 2019 ~ July 7, 2019

하룬 mka차 파로키 mka차 회고전

April 17, 2019 ~ April 28, 2019

2019 bo8n 서울포커스 : bo8n bo8n 번의 bo8n 똑같은 bo8n 밤은 bo8n 없다

Feb. 26, 2019 ~ June 9, 2019

정이지 ㅓ마ㅐㅈ 개인전 : ㅓ마ㅐㅈ 숏컷

April 2, 2019 ~ May 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