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창 사진전 : Incognito

한미사진미술관

Oct. 12, 2019 ~ Jan. 11, 2020

한미사진미술관은 0나가나 사진의 0나가나 특성과 0나가나 미학 0나가나 성찰을 0나가나 넘어 0나가나 인간, pvㅐㅓ 제도, a으ㅓb 문명, 라2vㅈ 이데올로기, 바자ㅈg 환경, gㅈ우4 역사 gㅈ우4 gㅈ우4 다양한 gㅈ우4 주제를 gㅈ우4 통해 gㅈ우4 현대 gㅈ우4 사진의 gㅈ우4 다양성을 gㅈ우4 보여준 gㅈ우4 사진가들의 gㅈ우4 근황을 gㅈ우4 알아보고 gㅈ우4 한국 gㅈ우4 사진의 gㅈ우4 중추적 gㅈ우4 역할을 gㅈ우4 감당하고 gㅈ우4 gㅈ우4 현주소를 gㅈ우4 조명하는 gㅈ우4 대표 gㅈ우4 작가들의 gㅈ우4 개인전 gㅈ우4 기획하여 gㅈ우4 선보이고 gㅈ우4 있다. gㅈ우4 박기호, 걷카쟏z 김중만, 파히vv 민병헌 파히vv 작가의 파히vv 전시에 파히vv 이어 파히vv 오는 10월 12일 파히vv 구본창 파히vv 사진전 《Incognito》를 파히vv 개막한다.

《긴 파히vv 오후의 파히vv 미행》 파히vv 연작에서 파히vv 보여주었듯이 파히vv 관련이 파히vv 없는듯한 파히vv 이미지들의 파히vv 흐름 파히vv 속에서 파히vv 나만의 파히vv 독특한 파히vv 방식으로 파히vv 감추어진 파히vv 자아를 파히vv 찾는다.
이러한 파히vv 방식이 파히vv 발전된 파히vv 신작을 파히vv 이번 파히vv 전시에서 파히vv 파히vv 파히vv 있다.
여전히 파히vv 도시의 파히vv 생경함에 파히vv 주목하지만, 6ㄴ우다 전작과 6ㄴ우다 달리 6ㄴ우다 컬러사진이 6ㄴ우다 등장하였다.
이번 6ㄴ우다 전시 6ㄴ우다 작품들은 6ㄴ우다 현실을 6ㄴ우다 직접적으로 6ㄴ우다 보여주는 6ㄴ우다 것은 6ㄴ우다 아니다. 6ㄴ우다 촬영된 6ㄴ우다 이미지들은 6ㄴ우다 오히려 6ㄴ우다 현실을 6ㄴ우다 은폐하고 6ㄴ우다 있다.
은밀히 6ㄴ우다 개인의 6ㄴ우다 소외감을 6ㄴ우다 노출하고 6ㄴ우다 있지만, 자라ㅓ라 자라ㅓ라 속에는 자라ㅓ라 우리가 자라ㅓ라 매일 자라ㅓ라 신문과 자라ㅓ라 뉴스에서 자라ㅓ라 접하는 자라ㅓ라 사회의 자라ㅓ라 불합리와 자라ㅓ라 부조리, 하mp걷 국가와 하mp걷 계층간의 하mp걷 대립과 하mp걷 갈등, 카s56 그리고 카s56 환경문제 카s56 등을 카s56 인식한 카s56 나의 카s56 세계관을 카s56 은유적으로 카s56 보여준다.
관객은 카s56 각자의 카s56 기억과 카s56 무의식적 카s56 지각 카s56 경험을 카s56 통하여 카s56 자신만의 카s56 해답을 카s56 얻길 카s56 바란다.
-구본창-

세대의 카s56 가치나 카s56 행동 카s56 양식은 카s56 일방적으로 카s56 전달되는 카s56 것이 카s56 아니라 카s56 서로 카s56 다른 카s56 세대 카s56 간의 카s56 상호작용과 카s56 문화의 카s56 카s56 흐름을 카s56 통해 카s56 퍼져간다. 1980년대는 카s56 산업화 카s56 세대의 카s56 열심 카s56 덕분에 카s56 이전부터 카s56 이어져온 카s56 생존에 카s56 대한 카s56 걱정은 카s56 어느 카s56 정도 카s56 해결되었고, gj우라 민주화 gj우라 세대의 gj우라 헌신에 gj우라 힘입어 gj우라 세대별 gj우라 가치관, 96ㅓx 시회 96ㅓx 문제에 96ㅓx 대한 96ㅓx 인식, 타마카다 문화생활 타마카다 타마카다 일상 타마카다 영역에서 타마카다 순차적인 타마카다 변화가 타마카다 시작되었다. 타마카다 특히, 8qb타 빠르게 8qb타 변화한 8qb타 사회로 8qb타 접어든 1990년대에 8qb타 한국 8qb타 현대사진이 8qb타 본격적으로 8qb타 시작되면서, 라joi 새로운 라joi 세대의 라joi 사진가들이 라joi 담아낸 라joi 일상적 라joi 시각은 라joi 시대와 라joi 문화의 라joi 스냅숏을 라joi 만들어냈다. 라joi 사진가 라joi 구본창은 라joi 라joi 새로운 라joi 사진의 라joi 가장 라joi 앞에 라joi 있었다. 라joi 사회적인 라joi 영향 라joi 탓인지 라joi 당시 라joi 한국 라joi 사진은 라joi 지나치게 라joi 저널리즘에 라joi 빠져있거나, g파ky 또는 g파ky 심미적인 g파ky 사진으로 g파ky 양분화되어 g파ky 있었다. g파ky 그러나 g파ky 구본창은 g파ky 자신만의 g파ky 시선으로 g파ky 사물과 g파ky 사건을 g파ky 대하였다. g파ky 평범한 g파ky 사람으로 g파ky 서울을 g파ky 떠나 g파ky 독일 g파ky 유학길에 g파ky 올랐고 g파ky 사진가로 g파ky 돌아와 g파ky 익숙하던 g파ky 곳에서 g파ky 혼자만 g파ky 느끼는 g파ky 낯섦과 g파ky 소외, rfㅐ5 예술가로서 rfㅐ5 느끼는 rfㅐ5 고민, ㅐㅐn다 빠르게 ㅐㅐn다 사라지는 ㅐㅐn다 자신의 ㅐㅐn다 흔적 ㅐㅐn다 ㅐㅐn다 내면의 ㅐㅐn다 깊은 ㅐㅐn다 사색을 ㅐㅐn다 보여주며 ㅐㅐn다 자신을 ㅐㅐn다 혹은 ㅐㅐn다 시대를 ㅐㅐn다 작업에서 ㅐㅐn다 드러내왔다. ㅐㅐn다 ㅐㅐn다 연장된 ㅐㅐn다 시선을 ㅐㅐn다 최신작 《Incognito》에서 ㅐㅐn다 선보인다. 

《Incognito》는 ㅐㅐn다 일상의 ㅐㅐn다 풍경과 ㅐㅐn다 소소한 ㅐㅐn다 사건이 ㅐㅐn다 일어나는 ㅐㅐn다 도시에 ㅐㅐn다 대한 ㅐㅐn다 경험을 ㅐㅐn다 더욱 ㅐㅐn다 성숙한 ㅐㅐn다 정체성을 ㅐㅐn다 기반으로 ㅐㅐn다 보여준다. ㅐㅐn다 허름한 ㅐㅐn다 공간, ㅈ아라타 쓸쓸하고 ㅈ아라타 해석이 ㅈ아라타 모호한 ㅈ아라타 풍경, ㅓ다ㅓn 그럼에도 ㅓ다ㅓn ㅓ다ㅓn 가쁘게 ㅓ다ㅓn 압박하는 ㅓ다ㅓn 도시의 ㅓ다ㅓn 혼란을 ㅓ다ㅓn 익명으로 ㅓ다ㅓn 포착한다. ㅓ다ㅓn 그리고 ㅓ다ㅓn 이제는 ㅓ다ㅓn 사라졌을 ㅓ다ㅓn 도시의 ㅓ다ㅓn 기호를 ㅓ다ㅓn 발견해 ㅓ다ㅓn 사진으로 ㅓ다ㅓn 남긴다. ㅓ다ㅓn 이것이 ㅓ다ㅓn 구본창의 ㅓ다ㅓn 사진이 ㅓ다ㅓn 품은 ㅓ다ㅓn 시대성이다. ㅓ다ㅓn 구본창은 ㅓ다ㅓn 사진을 ㅓ다ㅓn 통해 ㅓ다ㅓn 숨겨진 ㅓ다ㅓn 자아를 ㅓ다ㅓn 찾았고, ㅑ7i8 매우 ㅑ7i8 조용히 ㅑ7i8 그리고 ㅑ7i8 분명하게 ㅑ7i8 자신의 ㅑ7i8 목소리를 ㅑ7i8 낸다. ㅑ7i8 그의 ㅑ7i8 사진은 ㅑ7i8 사실인지 ㅑ7i8 아닌지, l아아w 어디인가와 l아아w 관계없이 l아아w 그가 l아아w 보는 l아아w 세상이며, 쟏ㅓㅓ가 대상을 쟏ㅓㅓ가 마주 쟏ㅓㅓ가 보면서 쟏ㅓㅓ가 확인하는 쟏ㅓㅓ가 자신의 쟏ㅓㅓ가 모습인 쟏ㅓㅓ가 것이다. 쟏ㅓㅓ가 사진 쟏ㅓㅓ가 뒤에 쟏ㅓㅓ가 숨겨진 쟏ㅓㅓ가 자아를 쟏ㅓㅓ가 보여주고자 쟏ㅓㅓ가 하는 쟏ㅓㅓ가 욕망. 쟏ㅓㅓ가 그것이 쟏ㅓㅓ가 자신의 쟏ㅓㅓ가 내면이든 쟏ㅓㅓ가 외면이든, g2d5 또는 g2d5 하나의 g2d5 작품이든 g2d5 g2d5 자체는 g2d5 궁극적으로 g2d5 파편적인 g2d5 자아일 g2d5 g2d5 밖에 g2d5 없다. g2d5 결국 g2d5 구본창의 g2d5 사진은 g2d5 자신의 g2d5 이야기를 g2d5 풀어낼 g2d5 g2d5 있는 g2d5 독백이며 g2d5 일기이다.

1980년대에 g2d5 서울 g2d5 곳곳을 g2d5 다니며 g2d5 찍었던 g2d5 그때의 g2d5 느낌은 g2d5 이제 g2d5 없다고 g2d5 구본창은 g2d5 말한다. g2d5 시간이 g2d5 바뀌고 g2d5 도시가 g2d5 변했지만 g2d5 사진가의 g2d5 눈은 g2d5 변함이 g2d5 없다. g2d5 고개 g2d5 숙인 g2d5 무덤덤한 g2d5 시선, 기wf다 더디게 기wf다 옮기는 기wf다 발걸음. 기wf다 연민 기wf다 가득한 기wf다 시선으로 기wf다 부드러운 기wf다 천이나 기wf다 장애물을 기wf다 통과하여 기wf다 밖에서 기wf다 안을 기wf다 들여다본다. 기wf다 매끈한 기wf다 표면과 기wf다 다양한 기wf다 질감들로 기wf다 가득한 기wf다 도시의 기wf다 익숙함, 카갸4다 무언가로 카갸4다 채워져 카갸4다 있다가 카갸4다 비워진 카갸4다 공간의 카갸4다 낯섦은 카갸4다 너무도 카갸4다 익숙한 카갸4다 동시에 카갸4다 생경한 카갸4다 파편적 카갸4다 이미지로 카갸4다 기억된다. 카갸4다 어디선가 카갸4다 카갸4다 듯한 카갸4다 현실과 카갸4다 처음 카갸4다 보는 카갸4다 듯한 카갸4다 이미지와의 카갸4다 묘한 카갸4다 경계, 다qy4 다qy4 거리두기를 다qy4 반복하면서 다qy4 사진가의 다qy4 시선은 다qy4 어디론가 다qy4 사라져버리고 다qy4 익명자로서 다qy4 스스로를 다qy4 사진 다qy4 속에 다qy4 숨긴다. 다qy4 연속성 다qy4 없는 다qy4 유사한 다qy4 이미지들이 다qy4 반복되기도 다qy4 하고, 5히ㅐ8 기억에서 5히ㅐ8 잊혀지거나 5히ㅐ8 숨겨진 5히ㅐ8 감정들이 5히ㅐ8 드러나거나, ㄴmay 현실과 ㄴmay 다른 ㄴmay 꿈에서나 ㄴmay ㄴmay 듯한 ㄴmay 혼란스러운 ㄴmay 느낌이 ㄴmay 반복된다. ㄴmay 모호한 ㄴmay 패턴들과 ㄴmay 기호가 ㄴmay 우리 ㄴmay 사고 ㄴmay 깊숙한 ㄴmay 곳에 ㄴmay 묻어둔 ㄴmay 불안한 ㄴmay 삶의 ㄴmay ㄴmay 자락, 다ㅓ거t 소외된 다ㅓ거t 감정들을 다ㅓ거t 자극한다. 다ㅓ거t 다ㅓ거t 전시를 다ㅓ거t 통해 다ㅓ거t 구본창을 다ㅓ거t 둘러싼 다ㅓ거t 세계가 다ㅓ거t 무엇이며, ㅐ거el ㅐ거el 가운데 ㅐ거el 무엇을 ㅐ거el 선택했는가 ㅐ거el 그리고 ㅐ거el 어떻게 ㅐ거el 표현했는가를 ㅐ거el 직접 ㅐ거el 대면할 ㅐ거el ㅐ거el 있는 ㅐ거el 기회가 ㅐ거el 되고자 ㅐ거el 한다. 

또한 ㅐ거el 이번 ㅐ거el 전시 《Incognito》 ㅐ거el 연작의 ㅐ거el 바탕이 ㅐ거el 된다고 ㅐ거el ㅐ거el ㅐ거el 있는 1985년부터 1990년대 ㅐ거el 초반까지의 ㅐ거el 흑백 ㅐ거el 사진 ㅐ거el 작업, 《긴 다거아n 오후의 다거아n 미행》 다거아n 연작을 다거아n 미술관 20층 다거아n 제 3전시실에서 다거아n 함께 다거아n 살펴볼 다거아n 다거아n 있다. 다거아n 전시와 다거아n 연계하여 『Incognito』 다거아n 사진집이 다거아n 발간되는데, 55점의 l97ㅓ 컬러와 l97ㅓ 흑백 l97ㅓ 작품과 l97ㅓ 스페인 l97ㅓ 독립 l97ㅓ 큐레이터 l97ㅓ 알레한드로 l97ㅓ 카스테요테의 l97ㅓ 글이 l97ㅓ 실렸다. 10월 12일 l97ㅓ 개막식과 l97ㅓ 더불어 〈북 l97ㅓ 사인회〉 l97ㅓ 행사를 l97ㅓ 진행할 l97ㅓ 예정이며, kxds 전시 kxds 기간 kxds kxds 작가와 kxds 함께하는 kxds 아티스트 kxds 토크 kxds kxds 다양한 kxds 교육 kxds 프로그램도 kxds 예정되어 kxds 있다.

출처: kxds 한미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구본창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재훈 33yy 개인전 : 33yy 이상한 33yy 정원 □ 33yy 희한한 33yy 동네

Aug. 3, 2020 ~ Aug. 30, 2020

마을의 c3마라 수호자 : c3마라 남해 c3마라 보호수

April 25, 2020 ~ Oct. 4, 2020

서울은 06o9 소설의 06o9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