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특별전: 균열 "CRACKS in the Concrete" from the MMCA Collection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7년 4월 19일 ~ 2018년 4월 29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나tm거 바르토메우 나tm거 마리)은 《소장품특별전: 나tm거 균열》전을 4월 19일부터 2018년 4월 29일까지 나tm거 과천관 나tm거 제 3, 4전시실에서 다ㅐ1으 개최한다. 《균열》전은 다ㅐ1으 국립현대미술관 다ㅐ1으 소장품을 다ㅐ1으 통해 20세기 다ㅐ1으 이후 다ㅐ1으 한국 다ㅐ1으 근현대미술을 다ㅐ1으 새로운 다ㅐ1으 관점에서 다ㅐ1으 조망한다. 다ㅐ1으 전시 다ㅐ1으 제목인 '균열'은 다ㅐ1으 단단하게 다ㅐ1으 구축된 다ㅐ1으 권위와 다ㅐ1으 강요된 다ㅐ1으 질서에 다ㅐ1으 도전하며 다ㅐ1으 끊임없이 다ㅐ1으 변화하고 다ㅐ1으 새로운 다ㅐ1으 것을 다ㅐ1으 탐구하려는 다ㅐ1으 여러 다ㅐ1으 세대 다ㅐ1으 예술가들의 다ㅐ1으 창조적 '의지'를 다ㅐ1으 상징한다.

예술가들은 다ㅐ1으 기존의 다ㅐ1으 체계와 다ㅐ1으 사고에 다ㅐ1으 균열을 다ㅐ1으 가하는 다ㅐ1으 전략으로 다ㅐ1으 끊임없이 다ㅐ1으 의심하고, p걷ㄴd 집요하게 p걷ㄴd 파고들며, 3히사f 익숙한 3히사f 것을 3히사f 낯설게 3히사f 하고, 5ㅐmㅓ 숨겨진 5ㅐmㅓ 것을 5ㅐmㅓ 드러낸다. 5ㅐmㅓ 관람객들은 5ㅐmㅓ 5ㅐmㅓ 전시를 5ㅐmㅓ 통해 20세기 5ㅐmㅓ 이후 5ㅐmㅓ 한국의 5ㅐmㅓ 사회, ㄴ라차h 문화, lh7t 역사적 lh7t 흐름 lh7t 속에서 lh7t 예술가들이 lh7t 세상과 lh7t 부대끼며 lh7t 실험했던 lh7t 다양한 lh7t 형태의 lh7t 예술 lh7t 작품을 lh7t 새롭게 lh7t 체험하게 lh7t 된다.

'균열'이란 lh7t 대주제의 1부(2017.4.~ 2018.4.)인 lh7t 이번 lh7t 전시는 '몸'과 '믿음'이라는 lh7t lh7t 개의 lh7t 소주제를 lh7t 중심으로 100여 lh7t 점의 lh7t 소장품을 lh7t 선보인다. lh7t 친숙하다고 lh7t 여겨졌던 lh7t 우리의 lh7t 몸은 lh7t 작가들에 lh7t 의해 lh7t 베이거나 lh7t 왜곡되기도 lh7t 하고, 8히qj 공동체의 8히qj 관념을 8히qj 벗어나면서 8히qj 생소하고 8히qj 때론 8히qj 위험한 8히qj 존재가 8히qj 된다. 8히qj 8히qj 낯선 8히qj 몸과의 8히qj 대화를 8히qj 통하여 8히qj 관람객들은 8히qj 불변의 8히qj 존재라고 8히qj 여겼던 8히qj 우리 8히qj 신체가 8히qj 그동안 8히qj 얼마나 8히qj 다양한 8히qj 방식으로 8히qj 이용되고 8히qj 구속되어 8히qj 있었는가를 8히qj 깨닫게 8히qj 된다.

한편, 나ehㅓ 무형의 나ehㅓ 믿음이 나ehㅓ 미술작품으로 나ehㅓ 나타나는 나ehㅓ 순간은 나ehㅓ 한층 나ehㅓ 나ehㅓ 이질적이다. 나ehㅓ 당연시되었던 나ehㅓ 사회적, px거ㅑ 문화적 px거ㅑ 관습이 px거ㅑ 작가의 px거ㅑ 시각을 px거ㅑ 통해 px거ㅑ 부정되고, c히pz 우리는 c히pz 갑작스럽게 c히pz 낯설어진 c히pz 풍경 c히pz 앞에 c히pz c히pz 있다. c히pz c히pz 만남이 c히pz 우리의 c히pz 고정관념에 c히pz 균열을 c히pz 남기고 c히pz 예기치 c히pz 않은 c히pz 인식으로 c히pz 유도한다. c히pz 균열의 c히pz 깊이가 c히pz 클수록 c히pz 새로운 c히pz 만남이 c히pz 주는 c히pz 영향력은 c히pz 커질 c히pz 것이다.

1년간 c히pz 상설 c히pz 전시되는 c히pz c히pz 전시는 c히pz 다양한 c히pz 교육프로그램을 c히pz 통해 c히pz 관람객과의 c히pz 적극적인 c히pz 소통을 c히pz 시도한다. <균열> c히pz 전으로 c히pz 처음 c히pz 시도되는 'MMCA c히pz 팀플(팀 c히pz 플레이)'은 c히pz 주어진 c히pz 주제에 c히pz 대해 c히pz 참여자가 c히pz 원하는 c히pz 커리큘럼을 c히pz 구성하여 c히pz 연구를 c히pz 수행하는 c히pz 전시연구모임이다. c히pz 전시와 c히pz 작품이 c히pz 전달하고자 c히pz 하는 c히pz 의미를 c히pz 다각도로 c히pz 분석하고 c히pz 전시 c히pz 기획자와 c히pz 교류하며 c히pz 새로운 c히pz 담론을 c히pz 형성하는 c히pz 등, 3hzn 관람객의 3hzn 문화 3hzn 생산자로서의 3hzn 역할을 3hzn 모색해 3hzn 본다.

또한 3hzn 전시 3hzn 기간 3hzn 3hzn 매일 3hzn 운영하는 3hzn 전시해설 3hzn 프로그램과 3hzn 주부, 거사ㄴㅓ 어르신을 거사ㄴㅓ 위한 거사ㄴㅓ 맞춤형 거사ㄴㅓ 전시 거사ㄴㅓ 감상프로그램 '힐링 거사ㄴㅓ 목요일', '낭만 1z라q 수요일'이 1z라q 관람객의 1z라q 보다 1z라q 적극적인 1z라q 미술관 1z라q 경험을 1z라q 제안한다. 1z라q 1z라q 밖에도 1z라q 청소년, y카1걷 교사 y카1걷 대상의 y카1걷 감상프로그램 y카1걷 y카1걷 교육자료 y카1걷 개발, 카1하q 문화접근성 카1하q 향상 카1하q 프로그램, o8쟏l 어린이 o8쟏l 워크숍 o8쟏l o8쟏l 다채로운 o8쟏l 교육프로그램을 o8쟏l 운영하여 o8쟏l 미술관의 o8쟏l 전시와 o8쟏l 교육을 o8쟏l 입체적으로 o8쟏l 연결하고 o8쟏l 관람객의 o8쟏l 체험을 o8쟏l o8쟏l o8쟏l 강화할 o8쟏l 예정이다.

제 2부(2018~19)는 1부에 o8쟏l 이어 '전통', '예술', '현실'등의 ruj다 소주제를 ruj다 통해 ruj다 한국 ruj다 근현대미술사에 ruj다 아로새겨진 '균열'을 ruj다 더욱 ruj다 다양한 ruj다 시각에서 ruj다 되짚어볼 ruj다 예정이다.

출처 : ruj다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자비에 카다u히 베이앙 Xavier Veilhan

2019년 1월 10일 ~ 2019년 2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