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시리즈 2017 임흥순 : 우리를 갈라놓는 것들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7: IM HEUNG SOON Things that do us part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7년 11월 30일 ~ 2018년 4월 8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sp거ㅓ 바르토메우 sp거ㅓ 마리)은 《MMCA sp거ㅓ 현대차 sp거ㅓ 시리즈 2017: sp거ㅓ 임흥순- sp거ㅓ 우리를 sp거ㅓ 갈라놓는 sp거ㅓ 것들_믿음, 하으tㅓ 신념, tjuf 사랑, rs타히 배신, 차다걷히 증오, 다바l3 공포, x7마5 유령》전을 11월 30일(목)부터 2018년 4월 8일(일)까지 x7마5 서울관 5, 7 tup가 전시실, 4hn8 미디어랩 4hn8 4hn8 서울박스에서 4hn8 개최한다. 

《MMCA 4hn8 현대차 4hn8 시리즈 2017: 4hn8 임흥순- 4hn8 우리를 4hn8 갈라놓는 4hn8 것들》전은 4hn8 일제 4hn8 강점기와 4hn8 한국전쟁을 4hn8 거치면서 4hn8 형성된 4hn8 분단의 4hn8 이데올로기가 4hn8 우리의 4hn8 무의식 4hn8 중에 4hn8 유령처럼 4hn8 깊게 4hn8 스며들어 4hn8 평범한 4hn8 사람들의 4hn8 일상을 4hn8 어떻게 4hn8 파괴해 4hn8 나갔는지 4hn8 살펴보는 4hn8 전시이다. 4hn8 임흥순 4hn8 작가는 4hn8 한국현대사 4hn8 속에서 4hn8 희생되고 4hn8 소외된 4hn8 사람들의 4hn8 삶을 4hn8 다양한 4hn8 미술형식과 4hn8 영화로 4hn8 담아왔다. 4hn8 특히 4hn8 한국경제의 4hn8 비약적인 4hn8 발전을 4hn8 이끌었지만 4hn8 소외되었던 4hn8 여성 4hn8 노동자의 4hn8 현실을 4hn8 담은 <위로공단>은 4hn8 베니스 4hn8 비엔날레(2015)에서 4hn8 은사자상을 4hn8 수상하며 4hn8 국제 4hn8 미술계에 4hn8 사회적으로 4hn8 소외된 4hn8 약자들의 4hn8 의미와 4hn8 가치를 4hn8 다시 4hn8 되돌아보게 4hn8 하였다.

이번 4hn8 전시는 4명의 4hn8 할머니(정정화·1900-1991, 7ㄴv하 김동일·1932-2017, y4다z 고계연·1932~, q사y4 이정숙·1944~)들의 q사y4 삶을 q사y4 할머니와 q사y4 지인들과의 q사y4 인터뷰, zm하사 유품, 으가y가 아카이브 으가y가 등을 으가y가 통해 으가y가 구체적으로 으가y가 그려낸다. 으가y가 이를 으가y가 통해 으가y가 거대한 으가y가 역사의 으가y가 흐름속에 으가y가 흩뿌려진 으가y가 그녀들의 으가y가 부서진 으가y가 시간들을 ‘믿음, w차kr 공포, 자마ㅓ마 신념, 차b3사 배신, 3dㅓa 사랑, 7p사d 증오, 파ㅑ우2 유령’이라는 파ㅑ우2 상징 파ㅑ우2 언어를 파ㅑ우2 중심으로 파ㅑ우2 서사적 파ㅑ우2 이미지로 파ㅑ우2 복원하고자 파ㅑ우2 한다. 파ㅑ우2 파ㅑ우2 이미지들은 파ㅑ우2 파ㅑ우2 시대와 파ㅑ우2 삶의 파ㅑ우2 증거이자 파ㅑ우2 지금 파ㅑ우2 우리의 파ㅑ우2 모습과 파ㅑ우2 시선을 파ㅑ우2 담는다. 파ㅑ우2 전시 파ㅑ우2 부제목의 ‘유령’은 파ㅑ우2 중의적인 파ㅑ우2 의미로, 가거ㅐr 이데올로기이자 가거ㅐr 이들을 가거ㅐr 찾아다니며 가거ㅐr 바라보는 가거ㅐr 작가를 가거ㅐr 은유한다. 가거ㅐr 또한 가거ㅐr 죽었으나 가거ㅐr 죽음을 가거ㅐr 인정받지 가거ㅐr 못하고 가거ㅐr 역사 가거ㅐr 서술의 가거ㅐr 진실과 가거ㅐr 거짓의 가거ㅐr 간극을 가거ㅐr 부유하는 가거ㅐr 수많은 가거ㅐr 민중(民衆)을 가거ㅐr 의미한다. 가거ㅐr 그리고 가거ㅐr 가거ㅐr 민중은“도대체 가거ㅐr 우리를 가거ㅐr 갈라놓은 가거ㅐr 것들은 가거ㅐr 무엇이냐”고 가거ㅐr 묻는다. 

이번 가거ㅐr 전시에서 가거ㅐr 작가는 가거ㅐr 미술관을 가거ㅐr 완전히 가거ㅐr 새로운 가거ㅐr 공간, rrvw rrvw 자도 rrvw 죽은 rrvw 자도 rrvw 공존하는 rrvw 이계(異界)로 rrvw 설정한다. rrvw rrvw 전시공간인 5전시실은 rrvw 살아 rrvw 있는 rrvw 사람이 rrvw 죽은 rrvw 세계로 rrvw 건너가기 rrvw 위해 rrvw 존재하는 rrvw 일종의 rrvw 경계이자 rrvw 중간 rrvw 지대이며, 다yeㅐ 수많은 다yeㅐ 죽음과 다yeㅐ 희생의 다yeㅐ 역사를 다yeㅐ 감내한 다yeㅐ 평범한 다yeㅐ 사람들의 다yeㅐ 영혼을 다yeㅐ 위로하는 다yeㅐ 곳이 다yeㅐ 된다. 다yeㅐ 다yeㅐ 때문에 다yeㅐ 미술관은 다yeㅐ 일종의 다yeㅐ 다양성이 다yeㅐ 열리고 다yeㅐ 공존하는 다yeㅐ 장소로 다yeㅐ 다yeㅐ 모든 다yeㅐ 이야기가 다yeㅐ 풀어지고, tos다 만나서 tos다 교차하는 tos다 일종의 tos다 그릇처럼 tos다 작용한다. tos다 이는 tos다 군사시설이었던 tos다 서울관의 tos다 역사적 tos다 맥락을 tos다 개인의 tos다 상처, 쟏히r쟏 역사의 쟏히r쟏 상실과 쟏히r쟏 상흔을 쟏히r쟏 보듬고, 거7k타 함께 거7k타 공감할 거7k타 거7k타 있는 거7k타 장소로 거7k타 확장시키고자 거7k타 거7k타 것이다. 거7k타 따라서 거7k타 이번 거7k타 전시 거7k타 공간은 거7k타 완성된 거7k타 작품을 거7k타 진열하는 거7k타 곳이 거7k타 아니라, b70ㅑ 정식 b70ㅑ 개막(11월 30일) b70ㅑ 전까지 b70ㅑ 사전공개와 b70ㅑ 워크숍을 b70ㅑ 통해 b70ㅑ 작가가 b70ㅑ 구성한 b70ㅑ 이야기의 b70ㅑ 서술에 b70ㅑ 따라 b70ㅑ 제단(祭壇), 7나xt 영화 7나xt 세트장, x3u거 소품실의 x3u거 형태로 x3u거 변주되고, i갸3쟏 변화되는 i갸3쟏 공간, ㅓ4qn 설치 ㅓ4qn 과정 ㅓ4qn 공개 ㅓ4qn 등의 ㅓ4qn 다양한 ㅓ4qn 모습을 ㅓ4qn 선보이는 ㅓ4qn 공간이 ㅓ4qn 된다. ㅓ4qn 작가는 ㅓ4qn ㅓ4qn 공간에서 ㅓ4qn 사전 ㅓ4qn 워크숍을 ㅓ4qn 통해 ㅓ4qn 관람객들과 ㅓ4qn 지속적으로 ㅓ4qn 소통한다.

전시를 ㅓ4qn 통해 ㅓ4qn 작가는 ㅓ4qn 갈라진 ㅓ4qn 우리 ㅓ4qn 사회의 ㅓ4qn 여러 ㅓ4qn 시대를 ㅓ4qn 넘나들며 ㅓ4qn 개인과 ㅓ4qn 역사를 ㅓ4qn 재구성하며 ㅓ4qn 이름 ㅓ4qn 없는 ㅓ4qn 이들에게 ㅓ4qn 다시 ㅓ4qn 생명을 ㅓ4qn 되찾아 ㅓ4qn 주는 ㅓ4qn 작업에 ㅓ4qn 나선 ㅓ4qn 셈이다. ㅓ4qn 그는 ㅓ4qn 예술을 ㅓ4qn 통해 ㅓ4qn 그들에게 ㅓ4qn 새로운 ㅓ4qn 생명을 ㅓ4qn 불어넣는, t라e바 예술로서의 t라e바 역사쓰기를 t라e바 제안한다. t라e바 이는 t라e바 한국뿐만 t라e바 아니라, 차ㅓ다ㅓ 유령으로 차ㅓ다ㅓ 인해 차ㅓ다ㅓ 고통 차ㅓ다ㅓ 받았던 차ㅓ다ㅓ 역사가 차ㅓ다ㅓ 존재하는 차ㅓ다ㅓ 세상 차ㅓ다ㅓ 모든 차ㅓ다ㅓ 곳에서 차ㅓ다ㅓ 다함께 차ㅓ다ㅓ 공감할 차ㅓ다ㅓ 차ㅓ다ㅓ 있는 차ㅓ다ㅓ 치유의 차ㅓ다ㅓ 노래이기도 차ㅓ다ㅓ 하다. 차ㅓ다ㅓ 그는 차ㅓ다ㅓ 거대한 차ㅓ다ㅓ 이념에 차ㅓ다ㅓ 기생하며, 히n자p 분단을 히n자p 지속시켰던 히n자p 공포의 히n자p 유령이 히n자p 이를 히n자p 통해 히n자p 소멸되기를 히n자p 기원하고 히n자p 있는 히n자p 것이다. 

이번 히n자p 전시는 히n자p 오는 2018년 3월 히n자p 장편영화로의 히n자p 완성을 히n자p 목표로 히n자p 두고 히n자p 전시 히n자p 개막 히n자p 이후에도 히n자p 끊임없이 히n자p 변화하는, b자5카 기존의 b자5카 미술관 b자5카 전시와는 b자5카 전혀 b자5카 색다른 b자5카 미술관 b자5카 전시 b자5카 방법론을 b자5카 보여준다. b자5카 관람객들은 b자5카 매번 b자5카 전시장을 b자5카 찾을 b자5카 때마다 b자5카 살아있는 b자5카 유기체처럼 b자5카 변화하는 b자5카 전시장과 b자5카 작품과 b자5카 관련된 b자5카 현장의 b자5카 모습을 b자5카 관람할 b자5카 b자5카 있으며 b자5카 b자5카 모든 b자5카 과정은 b자5카 장편영화에 b자5카 집약적으로 b자5카 담기게 b자5카 된다. b자5카 한편 b자5카 영화 b자5카 예고편 b자5카 형식으로 b자5카 만들어진 b자5카 이번 b자5카 전시 b자5카 홍보영상은 12월 b자5카 b자5카 달간 b자5카 수도권 b자5카 약 120여 b자5카 b자5카 영화관에서 b자5카 상영될 b자5카 예정이다.

전시와 b자5카 함께 b자5카 임흥순 b자5카 작가의 b자5카 창작과 b자5카 작품세계를 b자5카 살펴보는 b자5카 국제 b자5카 심포지엄과 b자5카 영화 b자5카 작품 b자5카 상영을 b자5카 위한 b자5카 임흥순 b자5카 감독 b자5카 주간이 3월, hm72 hm72 hm72 동안 hm72 풍성하게 hm72 펼쳐진다. hm72 자세한 hm72 정보는 hm72 국립현대미술관 hm72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hm72 통해 hm72 확인할 hm72 hm72 있다.

MMCA hm72 현대차 hm72 시리즈

국립현대미술관이 hm72 주최하고 hm72 현대자동차가 hm72 후원하는 MMCA hm72 현대차 hm72 시리즈는 2014년부터 10년간 hm72 매년 1인 hm72 총 10명의 hm72 우리나라 hm72 중진작가를 hm72 지원하는 hm72 연례 hm72 사업이다. hm72 hm72 프로젝트는 hm72 문화예술과 hm72 기업이 hm72 만나 hm72 상생효과를 hm72 창출한 hm72 대표적인 hm72 기업후원 hm72 사례로 hm72 자리매김하면서 hm72 한국현대미술계의 hm72 발전에 hm72 이바지 hm72 하고 hm72 있다.


작가소개

1969년 hm72 서울에서 hm72 태어나 hm72 경원대학교 hm72 미술대학 hm72 회화과와 hm72 같은 hm72 대학원 hm72 회화과를 hm72 졸업했다. hm72 노동자로 hm72 살아 hm72 hm72 가족에 hm72 관한 hm72 이야기를 hm72 시작으로 hm72 점점 hm72 hm72 소외되어가는 hm72 노동자 hm72 계층과 hm72 지역, 다사라ㅓ 이주, 사8ㅓㅑ 여성, 7히e사 공동체 7히e사 문제에 7히e사 관심을 7히e사 가지고 7히e사 현대 7히e사 예술로서의 7히e사 다큐멘터리 7히e사 영화와 7히e사 공공미술, ㅓl1ㅈ 개별작업과 ㅓl1ㅈ 공동작업, 5우걷거 전시장과 5우걷거 극장 5우걷거 그리고 5우걷거 생활현장을 5우걷거 오가며 5우걷거 다양한 5우걷거 형태의 5우걷거 작업을 5우걷거 만들어 5우걷거 오고 5우걷거 있다.

2001년 5우걷거 5우걷거 개인전 <답십리 5우걷거 우성연립 5우걷거 지하 102호>를 5우걷거 대안공간 5우걷거 풀에서 5우걷거 개최했으며 5우걷거 광주비엔날레(2002, 2004, 2010), sㅈqㅓ 부산비엔날레(2004) sㅈqㅓ sㅈqㅓ 국내외 sㅈqㅓ 단체 sㅈqㅓ 전시에 sㅈqㅓ 참여했다. sㅈqㅓ 동시에 sㅈqㅓ 성남프로젝트(1998-1999), 히마ㅑㅐ 현저동프로젝트(1999), ㅓpb자 믹스라이스(2002-2004), hㅓ9나 보통미술잇다(2007-2011) hㅓ9나 등의 hㅓ9나 미술가 hㅓ9나 그룹 hㅓ9나 활동과 hㅓ9나 공공예술 hㅓ9나 프로젝트를 hㅓ9나 통해 hㅓ9나 여러 hㅓ9나 분야와 hㅓ9나 장르를 hㅓ9나 작업에 hㅓ9나 끌어들여 hㅓ9나 주민 hㅓ9나 스스로 hㅓ9나 이야기 hㅓ9나 hㅓ9나 hㅓ9나 있는 hㅓ9나 방법들을 hㅓ9나 모색해 hㅓ9나 왔고, uzㄴ거 uzㄴ거 uzㄴ거 외국인 uzㄴ거 이주노동자, ㅐ다7ㅐ 임대아파트 ㅐ다7ㅐ 주민들과 ㅐ다7ㅐ 함께 ㅐ다7ㅐ 만든 ㅐ다7ㅐ 영상/ ㅐ다7ㅐ 영화작업들이 ㅐ다7ㅐ 서울독립영화제(2003 ㅐ다7ㅐ 믹스라이스 ㅐ다7ㅐ 특별전, 8a아다 기획/제작 8a아다 믹스라이스, m아ei 연출: m아ei 타킨아웅칸 m아ei 외 7인), ckㅓ8 부산국제영화제(2010 ckㅓ8 오디션, ㅐ6r쟏 기획/제작 ㅐ6r쟏 보통미술잇다, 우다gp 연출: 우다gp 김민경)에 우다gp 초청되었다.

2010년 우다gp 부터 2014년 우다gp 까지 우다gp 금천구에 우다gp 위치한 우다gp 금천예술공장 우다gp 입주작가로 우다gp 머무르고 우다gp 오가며 우다gp 지역주부들(금천미세스)과 우다gp 함께 우다gp 미술, 바으사w 영화, 8타25 투어, y1m타 퍼포먼스, 다pㅓp 리서치 다pㅓp 다pㅓp 커뮤니티아트 다pㅓp 프로그램을 다pㅓp 진행해 다pㅓp 왔다. 다pㅓp 금천미세스는 2013, 2014년 ㄴq다하 연속 ㄴq다하 금천예술공장 ㄴq다하 입주작가로 ㄴq다하 선정되었고 ㄴq다하 현재까지 ㄴq다하 활동을 ㄴq다하 이어가고 ㄴq다하 있다. 

2009년 ㄴq다하 ㄴq다하 촬영 ㄴq다하 된 <비념>(2012)을 ㄴq다하 시작으로 <위로공단>(2014/2015), <려행>(2016) ㅓㅑ자ㅓ ㅓㅑ자ㅓ ㅓㅑ자ㅓ 편의 ㅓㅑ자ㅓ 장편 ㅓㅑ자ㅓ 다큐멘터리를 ㅓㅑ자ㅓ 연출했다. '제주 4·3'을 ㅓㅑ자ㅓ 다룬 ㅓㅑ자ㅓ ㅓㅑ자ㅓ 장편 ㅓㅑ자ㅓ 다큐멘터리 <비념>(2012 ㅓㅑ자ㅓ 기획/제작 ㅓㅑ자ㅓ 김민경, 마hㅓ가 연출 마hㅓ가 임흥순)은 2012년 마hㅓ가 전주국제영화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라ㅐh3 등'장편경쟁부문에 라ㅐh3 초청되었고, 2013년 4월3일 kmhy 전국 22개관에서 kmhy 개봉했다. kmhy 여성노동을 kmhy 주제로 kmhy 만든 <위로공단>(2014/2015 kmhy 기획/제작 kmhy 김민경,임흥순 hw파u 연출 hw파u 임흥순)은 2014년 hw파u 부산국제영화제를 hw파u 시작으로 hw파u 국내외 hw파u 다양한 hw파u 영화제에 hw파u 상영되었으며, 3거zb 제56회 3거zb 베니스비엔날레 (2015, qez거 베니스)에서 qez거 은사자상을 qez거 수상했다.


전시 qez거 관련 qez거 프로그램 

전시를 qez거 말하다_MMCA qez거 팀플

17.11.15.(수)~’17.12.20.(수)/20명, 6~8회

서울관 ㅐpyㅓ 제5전시실 ㅐpyㅓ


전시를 ㅐpyㅓ 말하다_MMCA ㅐpyㅓ 토크

‘17.12.~’18.4. ㅐpyㅓ 중/2회 ㅐpyㅓ 예정

서울관 ㅐpyㅓ 제5, 7전시실 8ㅓ갸2


5와 7사이의 8ㅓ갸2

‘17.11.25.(토)/50명, 1회

서울관 3ro0 디지털정보실 3ro0 라운지 DAL


전시해설 3ro0 프로그램 MEG

전시기간 3ro0 3ro0 매일 3ro0 오후 2시

서울관 3ro0 제5전시실 3ro0


12월 3ro0 문화가 3ro0 있는 3ro0 날 

문화프로그램<떠난 3ro0 후, 차사mq 남겨진 차사mq 것들의 차사mq 시간>

‘17.12.20.(수)~’17.12.30.(토)/약800명, v차ㅓ마 상시

서울관 v차ㅓ마 서울박스


※상기 v차ㅓ마 일정은 v차ㅓ마 상황에 v차ㅓ마 따라 v차ㅓ마 변경될 v차ㅓ마 v차ㅓ마 있습니다.  v차ㅓ마 세부 v차ㅓ마 일정은 v차ㅓ마 추후 v차ㅓ마 국립현대미술관 v차ㅓ마 홈페이지(www.mmca.go.kr)에서 v차ㅓ마 확인하시기 v차ㅓ마 바랍니다.


주최: v차ㅓ마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v차ㅓ마 현대자동차

출처: v차ㅓ마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흥순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현실 ㅓgbㄴ ㅓgbㄴ 너머 Beyond the Reality

2018년 9월 1일 ~ 2018년 10월 13일

Video Landscape 카ㅐ으8 비디오 카ㅐ으8 랜드스케이프

2018년 9월 13일 ~ 2018년 9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