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시리즈 2017 임흥순 : 우리를 갈라놓는 것들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7: IM HEUNG SOON Things that do us part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7년 11월 30일 ~ 2018년 4월 8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마tey 바르토메우 마tey 마리)은 《MMCA 마tey 현대차 마tey 시리즈 2017: 마tey 임흥순- 마tey 우리를 마tey 갈라놓는 마tey 것들_믿음, aㅐe라 신념, 쟏마으ㅐ 사랑, 우갸ㅑㅐ 배신, 다gxw 증오, 2우lv 공포, ㅈㅓyㅐ 유령》전을 11월 30일(목)부터 2018년 4월 8일(일)까지 ㅈㅓyㅐ 서울관 5, 7 4다fp 전시실, ㅑe5가 미디어랩 ㅑe5가 ㅑe5가 서울박스에서 ㅑe5가 개최한다. 

《MMCA ㅑe5가 현대차 ㅑe5가 시리즈 2017: ㅑe5가 임흥순- ㅑe5가 우리를 ㅑe5가 갈라놓는 ㅑe5가 것들》전은 ㅑe5가 일제 ㅑe5가 강점기와 ㅑe5가 한국전쟁을 ㅑe5가 거치면서 ㅑe5가 형성된 ㅑe5가 분단의 ㅑe5가 이데올로기가 ㅑe5가 우리의 ㅑe5가 무의식 ㅑe5가 중에 ㅑe5가 유령처럼 ㅑe5가 깊게 ㅑe5가 스며들어 ㅑe5가 평범한 ㅑe5가 사람들의 ㅑe5가 일상을 ㅑe5가 어떻게 ㅑe5가 파괴해 ㅑe5가 나갔는지 ㅑe5가 살펴보는 ㅑe5가 전시이다. ㅑe5가 임흥순 ㅑe5가 작가는 ㅑe5가 한국현대사 ㅑe5가 속에서 ㅑe5가 희생되고 ㅑe5가 소외된 ㅑe5가 사람들의 ㅑe5가 삶을 ㅑe5가 다양한 ㅑe5가 미술형식과 ㅑe5가 영화로 ㅑe5가 담아왔다. ㅑe5가 특히 ㅑe5가 한국경제의 ㅑe5가 비약적인 ㅑe5가 발전을 ㅑe5가 이끌었지만 ㅑe5가 소외되었던 ㅑe5가 여성 ㅑe5가 노동자의 ㅑe5가 현실을 ㅑe5가 담은 <위로공단>은 ㅑe5가 베니스 ㅑe5가 비엔날레(2015)에서 ㅑe5가 은사자상을 ㅑe5가 수상하며 ㅑe5가 국제 ㅑe5가 미술계에 ㅑe5가 사회적으로 ㅑe5가 소외된 ㅑe5가 약자들의 ㅑe5가 의미와 ㅑe5가 가치를 ㅑe5가 다시 ㅑe5가 되돌아보게 ㅑe5가 하였다.

이번 ㅑe5가 전시는 4명의 ㅑe5가 할머니(정정화·1900-1991, ㄴo4p 김동일·1932-2017, 사2e1 고계연·1932~, 6ㅈ파아 이정숙·1944~)들의 6ㅈ파아 삶을 6ㅈ파아 할머니와 6ㅈ파아 지인들과의 6ㅈ파아 인터뷰, ㅐ0우타 유품, ㅓ자ix 아카이브 ㅓ자ix 등을 ㅓ자ix 통해 ㅓ자ix 구체적으로 ㅓ자ix 그려낸다. ㅓ자ix 이를 ㅓ자ix 통해 ㅓ자ix 거대한 ㅓ자ix 역사의 ㅓ자ix 흐름속에 ㅓ자ix 흩뿌려진 ㅓ자ix 그녀들의 ㅓ자ix 부서진 ㅓ자ix 시간들을 ‘믿음, 4ㅓ나거 공포, 차7dm 신념, 쟏아ㅐ히 배신, yh6a 사랑, 7마gp 증오, xj바가 유령’이라는 xj바가 상징 xj바가 언어를 xj바가 중심으로 xj바가 서사적 xj바가 이미지로 xj바가 복원하고자 xj바가 한다. xj바가 xj바가 이미지들은 xj바가 xj바가 시대와 xj바가 삶의 xj바가 증거이자 xj바가 지금 xj바가 우리의 xj바가 모습과 xj바가 시선을 xj바가 담는다. xj바가 전시 xj바가 부제목의 ‘유령’은 xj바가 중의적인 xj바가 의미로, 걷바xu 이데올로기이자 걷바xu 이들을 걷바xu 찾아다니며 걷바xu 바라보는 걷바xu 작가를 걷바xu 은유한다. 걷바xu 또한 걷바xu 죽었으나 걷바xu 죽음을 걷바xu 인정받지 걷바xu 못하고 걷바xu 역사 걷바xu 서술의 걷바xu 진실과 걷바xu 거짓의 걷바xu 간극을 걷바xu 부유하는 걷바xu 수많은 걷바xu 민중(民衆)을 걷바xu 의미한다. 걷바xu 그리고 걷바xu 걷바xu 민중은“도대체 걷바xu 우리를 걷바xu 갈라놓은 걷바xu 것들은 걷바xu 무엇이냐”고 걷바xu 묻는다. 

이번 걷바xu 전시에서 걷바xu 작가는 걷바xu 미술관을 걷바xu 완전히 걷바xu 새로운 걷바xu 공간, 으라우ㅈ 으라우ㅈ 자도 으라우ㅈ 죽은 으라우ㅈ 자도 으라우ㅈ 공존하는 으라우ㅈ 이계(異界)로 으라우ㅈ 설정한다. 으라우ㅈ 으라우ㅈ 전시공간인 5전시실은 으라우ㅈ 살아 으라우ㅈ 있는 으라우ㅈ 사람이 으라우ㅈ 죽은 으라우ㅈ 세계로 으라우ㅈ 건너가기 으라우ㅈ 위해 으라우ㅈ 존재하는 으라우ㅈ 일종의 으라우ㅈ 경계이자 으라우ㅈ 중간 으라우ㅈ 지대이며, 자96우 수많은 자96우 죽음과 자96우 희생의 자96우 역사를 자96우 감내한 자96우 평범한 자96우 사람들의 자96우 영혼을 자96우 위로하는 자96우 곳이 자96우 된다. 자96우 자96우 때문에 자96우 미술관은 자96우 일종의 자96우 다양성이 자96우 열리고 자96우 공존하는 자96우 장소로 자96우 자96우 모든 자96우 이야기가 자96우 풀어지고, 7z아기 만나서 7z아기 교차하는 7z아기 일종의 7z아기 그릇처럼 7z아기 작용한다. 7z아기 이는 7z아기 군사시설이었던 7z아기 서울관의 7z아기 역사적 7z아기 맥락을 7z아기 개인의 7z아기 상처, 거거9g 역사의 거거9g 상실과 거거9g 상흔을 거거9g 보듬고, a바걷b 함께 a바걷b 공감할 a바걷b a바걷b 있는 a바걷b 장소로 a바걷b 확장시키고자 a바걷b a바걷b 것이다. a바걷b 따라서 a바걷b 이번 a바걷b 전시 a바걷b 공간은 a바걷b 완성된 a바걷b 작품을 a바걷b 진열하는 a바걷b 곳이 a바걷b 아니라, y9사b 정식 y9사b 개막(11월 30일) y9사b 전까지 y9사b 사전공개와 y9사b 워크숍을 y9사b 통해 y9사b 작가가 y9사b 구성한 y9사b 이야기의 y9사b 서술에 y9사b 따라 y9사b 제단(祭壇), 걷3z아 영화 걷3z아 세트장, ㅐㅐ카f 소품실의 ㅐㅐ카f 형태로 ㅐㅐ카f 변주되고, 9aㄴ0 변화되는 9aㄴ0 공간, dㅐ자파 설치 dㅐ자파 과정 dㅐ자파 공개 dㅐ자파 등의 dㅐ자파 다양한 dㅐ자파 모습을 dㅐ자파 선보이는 dㅐ자파 공간이 dㅐ자파 된다. dㅐ자파 작가는 dㅐ자파 dㅐ자파 공간에서 dㅐ자파 사전 dㅐ자파 워크숍을 dㅐ자파 통해 dㅐ자파 관람객들과 dㅐ자파 지속적으로 dㅐ자파 소통한다.

전시를 dㅐ자파 통해 dㅐ자파 작가는 dㅐ자파 갈라진 dㅐ자파 우리 dㅐ자파 사회의 dㅐ자파 여러 dㅐ자파 시대를 dㅐ자파 넘나들며 dㅐ자파 개인과 dㅐ자파 역사를 dㅐ자파 재구성하며 dㅐ자파 이름 dㅐ자파 없는 dㅐ자파 이들에게 dㅐ자파 다시 dㅐ자파 생명을 dㅐ자파 되찾아 dㅐ자파 주는 dㅐ자파 작업에 dㅐ자파 나선 dㅐ자파 셈이다. dㅐ자파 그는 dㅐ자파 예술을 dㅐ자파 통해 dㅐ자파 그들에게 dㅐ자파 새로운 dㅐ자파 생명을 dㅐ자파 불어넣는, o다마차 예술로서의 o다마차 역사쓰기를 o다마차 제안한다. o다마차 이는 o다마차 한국뿐만 o다마차 아니라, 마차g자 유령으로 마차g자 인해 마차g자 고통 마차g자 받았던 마차g자 역사가 마차g자 존재하는 마차g자 세상 마차g자 모든 마차g자 곳에서 마차g자 다함께 마차g자 공감할 마차g자 마차g자 있는 마차g자 치유의 마차g자 노래이기도 마차g자 하다. 마차g자 그는 마차g자 거대한 마차g자 이념에 마차g자 기생하며, ㅑhㅈㅈ 분단을 ㅑhㅈㅈ 지속시켰던 ㅑhㅈㅈ 공포의 ㅑhㅈㅈ 유령이 ㅑhㅈㅈ 이를 ㅑhㅈㅈ 통해 ㅑhㅈㅈ 소멸되기를 ㅑhㅈㅈ 기원하고 ㅑhㅈㅈ 있는 ㅑhㅈㅈ 것이다. 

이번 ㅑhㅈㅈ 전시는 ㅑhㅈㅈ 오는 2018년 3월 ㅑhㅈㅈ 장편영화로의 ㅑhㅈㅈ 완성을 ㅑhㅈㅈ 목표로 ㅑhㅈㅈ 두고 ㅑhㅈㅈ 전시 ㅑhㅈㅈ 개막 ㅑhㅈㅈ 이후에도 ㅑhㅈㅈ 끊임없이 ㅑhㅈㅈ 변화하는, ㅐ기d쟏 기존의 ㅐ기d쟏 미술관 ㅐ기d쟏 전시와는 ㅐ기d쟏 전혀 ㅐ기d쟏 색다른 ㅐ기d쟏 미술관 ㅐ기d쟏 전시 ㅐ기d쟏 방법론을 ㅐ기d쟏 보여준다. ㅐ기d쟏 관람객들은 ㅐ기d쟏 매번 ㅐ기d쟏 전시장을 ㅐ기d쟏 찾을 ㅐ기d쟏 때마다 ㅐ기d쟏 살아있는 ㅐ기d쟏 유기체처럼 ㅐ기d쟏 변화하는 ㅐ기d쟏 전시장과 ㅐ기d쟏 작품과 ㅐ기d쟏 관련된 ㅐ기d쟏 현장의 ㅐ기d쟏 모습을 ㅐ기d쟏 관람할 ㅐ기d쟏 ㅐ기d쟏 있으며 ㅐ기d쟏 ㅐ기d쟏 모든 ㅐ기d쟏 과정은 ㅐ기d쟏 장편영화에 ㅐ기d쟏 집약적으로 ㅐ기d쟏 담기게 ㅐ기d쟏 된다. ㅐ기d쟏 한편 ㅐ기d쟏 영화 ㅐ기d쟏 예고편 ㅐ기d쟏 형식으로 ㅐ기d쟏 만들어진 ㅐ기d쟏 이번 ㅐ기d쟏 전시 ㅐ기d쟏 홍보영상은 12월 ㅐ기d쟏 ㅐ기d쟏 달간 ㅐ기d쟏 수도권 ㅐ기d쟏 약 120여 ㅐ기d쟏 ㅐ기d쟏 영화관에서 ㅐ기d쟏 상영될 ㅐ기d쟏 예정이다.

전시와 ㅐ기d쟏 함께 ㅐ기d쟏 임흥순 ㅐ기d쟏 작가의 ㅐ기d쟏 창작과 ㅐ기d쟏 작품세계를 ㅐ기d쟏 살펴보는 ㅐ기d쟏 국제 ㅐ기d쟏 심포지엄과 ㅐ기d쟏 영화 ㅐ기d쟏 작품 ㅐ기d쟏 상영을 ㅐ기d쟏 위한 ㅐ기d쟏 임흥순 ㅐ기d쟏 감독 ㅐ기d쟏 주간이 3월, rㅐㅈㅓ rㅐㅈㅓ rㅐㅈㅓ 동안 rㅐㅈㅓ 풍성하게 rㅐㅈㅓ 펼쳐진다. rㅐㅈㅓ 자세한 rㅐㅈㅓ 정보는 rㅐㅈㅓ 국립현대미술관 rㅐㅈㅓ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rㅐㅈㅓ 통해 rㅐㅈㅓ 확인할 rㅐㅈㅓ rㅐㅈㅓ 있다.

MMCA rㅐㅈㅓ 현대차 rㅐㅈㅓ 시리즈

국립현대미술관이 rㅐㅈㅓ 주최하고 rㅐㅈㅓ 현대자동차가 rㅐㅈㅓ 후원하는 MMCA rㅐㅈㅓ 현대차 rㅐㅈㅓ 시리즈는 2014년부터 10년간 rㅐㅈㅓ 매년 1인 rㅐㅈㅓ 총 10명의 rㅐㅈㅓ 우리나라 rㅐㅈㅓ 중진작가를 rㅐㅈㅓ 지원하는 rㅐㅈㅓ 연례 rㅐㅈㅓ 사업이다. rㅐㅈㅓ rㅐㅈㅓ 프로젝트는 rㅐㅈㅓ 문화예술과 rㅐㅈㅓ 기업이 rㅐㅈㅓ 만나 rㅐㅈㅓ 상생효과를 rㅐㅈㅓ 창출한 rㅐㅈㅓ 대표적인 rㅐㅈㅓ 기업후원 rㅐㅈㅓ 사례로 rㅐㅈㅓ 자리매김하면서 rㅐㅈㅓ 한국현대미술계의 rㅐㅈㅓ 발전에 rㅐㅈㅓ 이바지 rㅐㅈㅓ 하고 rㅐㅈㅓ 있다.


작가소개

1969년 rㅐㅈㅓ 서울에서 rㅐㅈㅓ 태어나 rㅐㅈㅓ 경원대학교 rㅐㅈㅓ 미술대학 rㅐㅈㅓ 회화과와 rㅐㅈㅓ 같은 rㅐㅈㅓ 대학원 rㅐㅈㅓ 회화과를 rㅐㅈㅓ 졸업했다. rㅐㅈㅓ 노동자로 rㅐㅈㅓ 살아 rㅐㅈㅓ rㅐㅈㅓ 가족에 rㅐㅈㅓ 관한 rㅐㅈㅓ 이야기를 rㅐㅈㅓ 시작으로 rㅐㅈㅓ 점점 rㅐㅈㅓ rㅐㅈㅓ 소외되어가는 rㅐㅈㅓ 노동자 rㅐㅈㅓ 계층과 rㅐㅈㅓ 지역, ㅓ아4히 이주, 바카나m 여성, mlㅐz 공동체 mlㅐz 문제에 mlㅐz 관심을 mlㅐz 가지고 mlㅐz 현대 mlㅐz 예술로서의 mlㅐz 다큐멘터리 mlㅐz 영화와 mlㅐz 공공미술, 마l쟏나 개별작업과 마l쟏나 공동작업, 7ayo 전시장과 7ayo 극장 7ayo 그리고 7ayo 생활현장을 7ayo 오가며 7ayo 다양한 7ayo 형태의 7ayo 작업을 7ayo 만들어 7ayo 오고 7ayo 있다.

2001년 7ayo 7ayo 개인전 <답십리 7ayo 우성연립 7ayo 지하 102호>를 7ayo 대안공간 7ayo 풀에서 7ayo 개최했으며 7ayo 광주비엔날레(2002, 2004, 2010), 거3ㅓ카 부산비엔날레(2004) 거3ㅓ카 거3ㅓ카 국내외 거3ㅓ카 단체 거3ㅓ카 전시에 거3ㅓ카 참여했다. 거3ㅓ카 동시에 거3ㅓ카 성남프로젝트(1998-1999), wl으g 현저동프로젝트(1999), ㅓ하마자 믹스라이스(2002-2004), a3쟏p 보통미술잇다(2007-2011) a3쟏p 등의 a3쟏p 미술가 a3쟏p 그룹 a3쟏p 활동과 a3쟏p 공공예술 a3쟏p 프로젝트를 a3쟏p 통해 a3쟏p 여러 a3쟏p 분야와 a3쟏p 장르를 a3쟏p 작업에 a3쟏p 끌어들여 a3쟏p 주민 a3쟏p 스스로 a3쟏p 이야기 a3쟏p a3쟏p a3쟏p 있는 a3쟏p 방법들을 a3쟏p 모색해 a3쟏p 왔고, yㅐㅓh yㅐㅓh yㅐㅓh 외국인 yㅐㅓh 이주노동자, 3x5마 임대아파트 3x5마 주민들과 3x5마 함께 3x5마 만든 3x5마 영상/ 3x5마 영화작업들이 3x5마 서울독립영화제(2003 3x5마 믹스라이스 3x5마 특별전, 바사바3 기획/제작 바사바3 믹스라이스, 마i갸ㅓ 연출: 마i갸ㅓ 타킨아웅칸 마i갸ㅓ 외 7인), 우ㅓh라 부산국제영화제(2010 우ㅓh라 오디션, 사d9기 기획/제작 사d9기 보통미술잇다, ㅓㅓ쟏히 연출: ㅓㅓ쟏히 김민경)에 ㅓㅓ쟏히 초청되었다.

2010년 ㅓㅓ쟏히 부터 2014년 ㅓㅓ쟏히 까지 ㅓㅓ쟏히 금천구에 ㅓㅓ쟏히 위치한 ㅓㅓ쟏히 금천예술공장 ㅓㅓ쟏히 입주작가로 ㅓㅓ쟏히 머무르고 ㅓㅓ쟏히 오가며 ㅓㅓ쟏히 지역주부들(금천미세스)과 ㅓㅓ쟏히 함께 ㅓㅓ쟏히 미술, qmㅐ우 영화, 마3가아 투어, q타oi 퍼포먼스, 다7ㅓㅓ 리서치 다7ㅓㅓ 다7ㅓㅓ 커뮤니티아트 다7ㅓㅓ 프로그램을 다7ㅓㅓ 진행해 다7ㅓㅓ 왔다. 다7ㅓㅓ 금천미세스는 2013, 2014년 갸사v으 연속 갸사v으 금천예술공장 갸사v으 입주작가로 갸사v으 선정되었고 갸사v으 현재까지 갸사v으 활동을 갸사v으 이어가고 갸사v으 있다. 

2009년 갸사v으 갸사v으 촬영 갸사v으 된 <비념>(2012)을 갸사v으 시작으로 <위로공단>(2014/2015), <려행>(2016) ms갸히 ms갸히 ms갸히 편의 ms갸히 장편 ms갸히 다큐멘터리를 ms갸히 연출했다. '제주 4·3'을 ms갸히 다룬 ms갸히 ms갸히 장편 ms갸히 다큐멘터리 <비념>(2012 ms갸히 기획/제작 ms갸히 김민경, ㅈp쟏ㅓ 연출 ㅈp쟏ㅓ 임흥순)은 2012년 ㅈp쟏ㅓ 전주국제영화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isa타 등'장편경쟁부문에 isa타 초청되었고, 2013년 4월3일 dt거거 전국 22개관에서 dt거거 개봉했다. dt거거 여성노동을 dt거거 주제로 dt거거 만든 <위로공단>(2014/2015 dt거거 기획/제작 dt거거 김민경,임흥순 pruㅓ 연출 pruㅓ 임흥순)은 2014년 pruㅓ 부산국제영화제를 pruㅓ 시작으로 pruㅓ 국내외 pruㅓ 다양한 pruㅓ 영화제에 pruㅓ 상영되었으며, 1q쟏0 제56회 1q쟏0 베니스비엔날레 (2015, 쟏4ws 베니스)에서 쟏4ws 은사자상을 쟏4ws 수상했다.


전시 쟏4ws 관련 쟏4ws 프로그램 

전시를 쟏4ws 말하다_MMCA 쟏4ws 팀플

17.11.15.(수)~’17.12.20.(수)/20명, 6~8회

서울관 7zak 제5전시실 7zak


전시를 7zak 말하다_MMCA 7zak 토크

‘17.12.~’18.4. 7zak 중/2회 7zak 예정

서울관 7zak 제5, 7전시실 기lㅓh


5와 7사이의 기lㅓh

‘17.11.25.(토)/50명, 1회

서울관 6ㄴsq 디지털정보실 6ㄴsq 라운지 DAL


전시해설 6ㄴsq 프로그램 MEG

전시기간 6ㄴsq 6ㄴsq 매일 6ㄴsq 오후 2시

서울관 6ㄴsq 제5전시실 6ㄴsq


12월 6ㄴsq 문화가 6ㄴsq 있는 6ㄴsq 날 

문화프로그램<떠난 6ㄴsq 후, 2차iy 남겨진 2차iy 것들의 2차iy 시간>

‘17.12.20.(수)~’17.12.30.(토)/약800명, y걷ㅐs 상시

서울관 y걷ㅐs 서울박스


※상기 y걷ㅐs 일정은 y걷ㅐs 상황에 y걷ㅐs 따라 y걷ㅐs 변경될 y걷ㅐs y걷ㅐs 있습니다.  y걷ㅐs 세부 y걷ㅐs 일정은 y걷ㅐs 추후 y걷ㅐs 국립현대미술관 y걷ㅐs 홈페이지(www.mmca.go.kr)에서 y걷ㅐs 확인하시기 y걷ㅐs 바랍니다.


주최: y걷ㅐs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y걷ㅐs 현대자동차

출처: y걷ㅐs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흥순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예술과 사zㅐl 노동 Art and Labor

2018년 12월 4일 ~ 2019년 1월 6일

2018 으mhi 성북도원 으mhi 디렉토리 Seongbuk Dowon DIRECTORY

2018년 12월 11일 ~ 2018년 12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