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사진가 3인의 군인 The Soldiers

사진위주 류가헌

Dec. 3, 2019 ~ Dec. 15, 2019

군사기밀은 ㅐ거사k 사라지고, 히m4ㅐ 군대의 히m4ㅐ 추억은 히m4ㅐ 남았다

숲을 히m4ㅐ 배경으로 히m4ㅐ 군모를 히m4ㅐ 옆구리에 히m4ㅐ 히m4ㅐ 자세로 히m4ㅐ 히m4ㅐ 있거나, 라zvㅐ 군번줄을 라zvㅐ 목에 라zvㅐ 라zvㅐ 라zvㅐ 상의를 라zvㅐ 벗은 라zvㅐ 청년들의 라zvㅐ 초상. 라zvㅐ 잔뜩 라zvㅐ 기합이 라zvㅐ 라zvㅐ 라zvㅐ 차렷 라zvㅐ 자세를 라zvㅐ 하고 라zvㅐ 있거나 라zvㅐ 라zvㅐ 손을 라zvㅐ 머리 라zvㅐ 뒤로 라zvㅐ 깍지 라zvㅐ 끼고 라zvㅐ 쪼그려 라zvㅐ 뛰기를 라zvㅐ 하는 라zvㅐ 내무반 라zvㅐ 풍경. 라zvㅐ 군복과 라zvㅐ 군모의 라zvㅐ 표식들, 마쟏kw 배경으로 마쟏kw 마쟏kw 나무들이 마쟏kw 아열대 마쟏kw 이국 마쟏kw 품종이라는 마쟏kw 마쟏kw 등을 마쟏kw 제외하면 마쟏kw 어딘가 마쟏kw 우리 마쟏kw 눈에 마쟏kw 익숙한 마쟏kw 모습이다.

마쟏kw 량이 Liang I Chang, 다qmm 티엔 다qmm 위후아 Tien Yu Hua, 마xrj 마xrj 다펑 Hang Dah-perng, 3hㄴb 3hㄴb 명의 3hㄴb 대만 3hㄴb 사진가가 3hㄴb 찍은 <군인 The Soldiers>. 1990년대 3hㄴb 대만의 ‘군대사진’이지만, 2차ㅈㅓ 입성에서 2차ㅈㅓ 드러나는 2차ㅈㅓ 미세한 2차ㅈㅓ 차이들을 2차ㅈㅓ 제외하면 2차ㅈㅓ 우리나라의 2차ㅈㅓ 군대사진이라고 2차ㅈㅓ 해도 2차ㅈㅓ 무방할 2차ㅈㅓ 정도로 2차ㅈㅓ 유사하다. 2차ㅈㅓ 2차ㅈㅓ 나라가 2차ㅈㅓ 똑같이 2차ㅈㅓ 분단국가라는 2차ㅈㅓ 현실 2차ㅈㅓ 속에서 ‘징병제’로 2차ㅈㅓ 모병을 2차ㅈㅓ 하고, ㅐㅓㅐ가 엄혹한 ㅐㅓㅐ가 독재의 ㅐㅓㅐ가 시기를 ㅐㅓㅐ가 거쳤다는 ㅐㅓㅐ가 역사적 ㅐㅓㅐ가 공통점을 ㅐㅓㅐ가 배경으로 ㅐㅓㅐ가 지니고 ㅐㅓㅐ가 있다. ㅐㅓㅐ가 군대 ㅐㅓㅐ가 내부와 ㅐㅓㅐ가 군인들의 ㅐㅓㅐ가 생활상이 ‘군사기밀’처럼 ㅐㅓㅐ가 여겨지며 ㅐㅓㅐ가 촬영이 ㅐㅓㅐ가 금지되었던 ㅐㅓㅐ가 시절에 ㅐㅓㅐ가 찍혔다는 ㅐㅓㅐ가 점에서도 ㅐㅓㅐ가 ㅐㅓㅐ가 발표된 ㅐㅓㅐ가 우리나라의 ㅐㅓㅐ가 군대 ㅐㅓㅐ가 사진과 ㅐㅓㅐ가 겹친다. ㅐㅓㅐ가 사진속의 ㅐㅓㅐ가 군인들은 ‘군인’을 ㅐㅓㅐ가 통과의례처럼 ㅐㅓㅐ가 겪어야 ㅐㅓㅐ가 하는 ㅐㅓㅐ가 대한민국 ㅐㅓㅐ가 성인 ㅐㅓㅐ가 남성들의 ㅐㅓㅐ가 공통된 ㅐㅓㅐ가 초상이기도 ㅐㅓㅐ가 ㅐㅓㅐ가 것이다.

“세 ㅐㅓㅐ가 가지 ㅐㅓㅐ가 관점을 ㅐㅓㅐ가 담은 ㅐㅓㅐ가 ㅐㅓㅐ가 대의 ㅐㅓㅐ가 카메라는 ㅐㅓㅐ가 주관성이 ㅐㅓㅐ가 사라진 ㅐㅓㅐ가 시공간과 ㅐㅓㅐ가 ㅐㅓㅐ가 시공간 ㅐㅓㅐ가 ㅐㅓㅐ가 군인들의 ㅐㅓㅐ가 태도를 ㅐㅓㅐ가 기록했다. ㅐㅓㅐ가 징병제를 ㅐㅓㅐ가 담은 ㅐㅓㅐ가 ㅐㅓㅐ가 사진들은 ㅐㅓㅐ가 지나간 ㅐㅓㅐ가 역사를 ㅐㅓㅐ가 상상하고 ㅐㅓㅐ가 탐색할 ㅐㅓㅐ가 ㅐㅓㅐ가 있는 ㅐㅓㅐ가 수단이다.”

대만의 ㅐㅓㅐ가 존경받는 ㅐㅓㅐ가 원로 ㅐㅓㅐ가 사진가 ㅐㅓㅐ가 장자오탕이, <군인 The Soldiers>을 걷ㅓㄴc 두고 걷ㅓㄴc 걷ㅓㄴc 말이다.

대학에서 걷ㅓㄴc 포토저널리즘을 걷ㅓㄴc 전공하고 걷ㅓㄴc 사진에 걷ㅓㄴc 열광하던 20대 걷ㅓㄴc 청년 걷ㅓㄴc 걷ㅓㄴc 명이 걷ㅓㄴc 입영한 걷ㅓㄴc 뒤 ‘군대 걷ㅓㄴc 걷ㅓㄴc 촬영 걷ㅓㄴc 금지’라는 걷ㅓㄴc 제한을 걷ㅓㄴc 뛰어넘을 걷ㅓㄴc 걷ㅓㄴc 있는 걷ㅓㄴc 방도를 걷ㅓㄴc 찾은 걷ㅓㄴc 것이 <군인 The Soldiers>의 걷ㅓㄴc 시작이었다. 걷ㅓㄴc 걷ㅓㄴc 모두 걷ㅓㄴc 부대와 걷ㅓㄴc 막사가 걷ㅓㄴc 달랐지만, ‘세 fr파i 가지 fr파i 관점을 fr파i 담은 fr파i fr파i 대의 fr파i 카메라’로 fr파i 저마다의 fr파i 직접적인 fr파i 경험이 fr파i 담긴 fr파i 사진들을 fr파i 기록한 fr파i 것이다.

대만에서 1949년 fr파i 말에 fr파i 선포된 fr파i 의무 fr파i 징병제는 2018년 fr파i 폐지되기까지 68년간이나 fr파i 지속되었으나, ㅓ0거c 이와 ㅓ0거c 관련한 ㅓ0거c 흥미롭거나 ㅓ0거c 진실된 ㅓ0거c 사진들은 ㅓ0거c 외부에 ㅓ0거c 보여진 ㅓ0거c 바가 ㅓ0거c 없었다. ㅓ0거c 무려 40년간이나 ㅓ0거c 계엄과 ㅓ0거c 독재가 ㅓ0거c 지속되는 ㅓ0거c 동안 ㅓ0거c 군대 ㅓ0거c 내부의 ㅓ0거c 생활상에 ㅓ0거c 대한 ㅓ0거c 촬영이나 ㅓ0거c 공개가 ㅓ0거c 금지된 ㅓ0거c 까닭이었다. ㅓ0거c 우선 ㅓ0거c ㅓ0거c 희소성의 ㅓ0거c 측면에서 ㅓ0거c 주목받기에 ㅓ0거c 충분한 <군인 The Soldiers>은, b쟏l다 오늘날 b쟏l다 대만의 b쟏l다 주요 b쟏l다 언론 b쟏l다 매체에서 b쟏l다 포토저널리스트로 b쟏l다 활동이 b쟏l다 활발한 b쟏l다 사진가 b쟏l다 b쟏l다 명의 b쟏l다 초기 b쟏l다 작업이라는 b쟏l다 데서도 b쟏l다 주목할 b쟏l다 b쟏l다 하다. b쟏l다 관찰자로서 b쟏l다 외부의 b쟏l다 시선이 b쟏l다 아니라 b쟏l다 각자 b쟏l다 징집병으로서 b쟏l다 내부의 b쟏l다 시선으로 b쟏l다 찍은 b쟏l다 사진이라는 b쟏l다 점도 b쟏l다 각별하다.

<군인 The Soldiers>은 2017년 b쟏l다 대만에서 b쟏l다 사진집으로 b쟏l다 발간되어 b쟏l다 b쟏l다 선을 b쟏l다 보인이래, 2018년부터 6차자0 홍콩, 1zㅈ7 타이페이, ㅓr카a 키룽, b아ㅓj 까오슝, 4파기거 타오위안 4파기거 등에서 4파기거 4파기거 인기를 4파기거 모으며 4파기거 순회전을 4파기거 이어왔다. 4파기거 한국에는 4파기거 지난 11월 4파기거 수원국제사진축제에 4파기거 대만 4파기거 사진가 4파기거 센차오량이 4파기거 큐레이터로, onj거 한국 onj거 사진가 onj거 강제욱이 onj거 협력 onj거 큐레이터로서 onj거 한국 onj거 사진가들이 onj거 찍은 onj거 군대사진과 onj거 함께 onj거 일부를 onj거 선보였다.

바다 onj거 건너 onj거 대만의 onj거 이야기만이 onj거 아니라, n자k타 우리들의 n자k타 이야기 n자k타 우리의 n자k타 초상이기도 n자k타 한 <군인 The Soldiers>은 12월 3일(화)부터 n자k타 류가헌 n자k타 전시2관에서 n자k타 열린다.

서문

분단이 n자k타 조각한 n자k타 우리들의 n자k타 자화상, 나다기ㅓ 군인 The Soldiers 
나다기ㅓ 강제욱(사진가, ㅐ249 협력 ㅐ249 큐레이터)

2018년 ㅐ249 ㅐ249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의 ㅐ249 전문인력 ㅐ249 양상사업(NEXT)의 ㅐ249 지원으로 ㅐ249 기획자로서 ㅐ249 대만의 ㅐ249 대표적인 ㅐ249 아티스트/기획자 ㅐ249 레지던시인 Bamboo Curtain Studio에 ㅐ249 입주하여 6주간 ㅐ249 대만 ㅐ249 사진계와 ㅐ249 미술계 ㅐ249 전반에 ㅐ249 대한 ㅐ249 광범위한 ㅐ249 리서치와 ㅐ249 인적 ㅐ249 네트워크를 ㅐ249 형성하게 ㅐ249 되었다. 

양국간의 ㅐ249 수교 ㅐ249 단절 ㅐ249 이후 ㅐ249 그리고 ㅐ249 우리의 ㅐ249 경제가 ㅐ249 대만을 ㅐ249 앞선 ㅐ249 이후 ㅐ249 점차 ㅐ249 잊혀 ㅐ249 갔던 ㅐ249 나라였다. ㅐ249 공산주의와 ㅐ249 맞서 ㅐ249 자유민주주의를 ㅐ249 수호하기 ㅐ249 위해 ㅐ249 싸우다 ㅐ249 후퇴한 ㅐ249 장제스(장개석)라는 ㅐ249 인물이 ㅐ249 세운 ㅐ249 나라 ㅐ249 정도가 ㅐ249 대만에 ㅐ249 대한 ㅐ249 인식의 ㅐ249 전부였다. ㅐ249 그러나 6주라는 ㅐ249 시간동안 ㅐ249 너무나도 ㅐ249 명백하지만 ㅐ249 미처 ㅐ249 알지 ㅐ249 못했던 ㅐ249 대만의 ㅐ249 근현대사와 ㅐ249 마주하게 ㅐ249 되었다. ㅐ249 대만 ㅐ249 근현대사는 ㅐ249 여러모로 ㅐ249 대한민국과  ㅐ249 닮아 ㅐ249 있었다. ㅐ249 같은 ㅐ249 역사, 03am 민족적 03am 정체성을 03am 가진 03am 하나의 03am 국가였으나 03am 이념적 03am 대립으로 03am 분단이 03am 03am 국가. 03am 공식 03am 명칭은 03am 중화민국(대만은 03am 03am 이름이다)으로 03am 중화인민공화국과 1949년 03am 갈라져 03am 장제스, lfeo 장징궈 lfeo 부자가 lfeo 무려 lfeo 약 40년간 lfeo 계엄상태로 lfeo 독재를 lfeo 하였다. lfeo lfeo 시기를 lfeo 대만인들은 ‘백색테러’시기라 lfeo 부른다. (1947년 2.28사건으로 2주간 2만 8천여 lfeo 명이 lfeo 희생되었고 lfeo 이때 lfeo 계엄이 lfeo 이미 lfeo 시작되었다.) lfeo 대만 lfeo 민주화의 lfeo 역사는 lfeo 바로 lfeo 국민당과 lfeo 맞서고 lfeo 계엄을 lfeo 해제하고자 lfeo 하고자 lfeo 하는 lfeo 투쟁의 lfeo 역사이다. 100년 lfeo lfeo 김구 lfeo 선생과 lfeo 대한민국 lfeo 임시정부를 lfeo 후원하였던 lfeo 장제스, rtc바 한때 rtc바 냉전시대에 rtc바 민주주의를 rtc바 수호하였던 rtc바 영웅으로 rtc바 기억되었으나 rtc바 사실 rtc바 대만 rtc바 민주화를 rtc바 억합하였던 rtc바 악명높은 rtc바 독재자의 rtc바 이름일 rtc바 뿐이었다.

1980년대까지 rtc바 대한민국과 rtc바 대만 rtc바 양국의 rtc바 국민들은 rtc바 목숨을 rtc바 걸고 rtc바 각자의 rtc바 독재자들과 rtc바 싸워 1990년대에 rtc바 이르러서야 rtc바 민주주의를 rtc바 쟁취하였다. rtc바 이러한 rtc바 역사적 rtc바 과정을 rtc바 기록하였던 rtc바 대만의 rtc바 사진가들에 rtc바 자연스럽게 rtc바 관심을 rtc바 갖게 rtc바 되었고 rtc바 보석 rtc바 같은 rtc바 사진가들, ㅑe9카 작품들과 ㅑe9카 만나게 ㅑe9카 되었다. ㅑe9카 그중에 ㅑe9카 가장 ㅑe9카 눈길을 ㅑe9카 끄는 ㅑe9카 것은 ㅑe9카 대만의 ㅑe9카 존경받는 ㅑe9카 원로 ㅑe9카 사진가인 ㅑe9카 장자오탕 ㅑe9카 선생의 ㅑe9카 지도로 ㅑe9카 시작되었던 <The Soldiers>였다. 2017년 12월 ㅑe9카 사진집이 ㅑe9카 발간되었고 2018년부터 ㅑe9카 홍콩, 쟏ㅓ2s 타이페이, 하hvㅓ 키룽, 걷mj바 까오슝, 걷ㅓ다j 타오위안 걷ㅓ다j 등에서 걷ㅓ다j 걷ㅓ다j 인기를 걷ㅓ다j 끌고 걷ㅓ다j 순회전을 걷ㅓ다j 하고 걷ㅓ다j 있었다. (대만의 걷ㅓ다j 징병제는 2018년 12월 26일로 67년 걷ㅓ다j 만에 걷ㅓ다j 종료되었다. 걷ㅓ다j 이는 2008년 걷ㅓ다j 마잉주 걷ㅓ다j 총통의 걷ㅓ다j 대선공약이었다.) 걷ㅓ다j 비슷한 걷ㅓ다j 시기 걷ㅓ다j 대한민국 걷ㅓ다j 청년들의 걷ㅓ다j 걷ㅓ다j 생활을 걷ㅓ다j 기록하였던 걷ㅓ다j 사진가 걷ㅓ다j 이한구의 <군용>, 거거8파 이규철의 <군인, 841의 6p9ㅐ 휴가>, 차8아자 강재구의 <사병증명> 차8아자 작업이 차8아자 바로 차8아자 연상되었다. 차8아자 이렇게 차8아자 분단은 차8아자 양국(나아가 4국) 차8아자 청년들과 차8아자 젊음 차8아자 그리고 차8아자 목숨과 차8아자 희생을 차8아자 담보로 차8아자 힘겹게 차8아자 유지되고 차8아자 있었다. 차8아자 이들의 차8아자 초상이야말로 차8아자 대만과 차8아자 대한민국의 차8아자 근현대사를 차8아자 관통하는 차8아자 상징적인 차8아자 풍경이라는 차8아자 생각에 차8아자 이르게 차8아자 되었다. 차8아자 전장의 차8아자 이글거리는 차8아자 스팩터클이 차8아자 아닌 차8아자 막사의 차8아자 무료한 차8아자 일상에서 차8아자 때론 차8아자 치열한 차8아자 훈련 차8아자 속에서 차8아자 무쇠처럼 차8아자 단련된 차8아자 근육과 차8아자 억압적인 차8아자 질서 차8아자 속에서 차8아자 차8아자 교육된 차8아자 애국심 차8아자 사이에서 차8아자 사회의 차8아자 평균적인 차8아자 성인으로 차8아자 다듬어져가는 차8아자 청년들과 차8아자 만난다. 차8아자 분단이 차8아자 조각한 차8아자 우리의 차8아자 자화상이다. 차8아자 한편 차8아자 분단 차8아자 차8아자 너머 차8아자 청춘들의 차8아자 삶은 차8아자 어찌하였을까 차8아자 궁금해진다. 차8아자 이를 차8아자 통해 차8아자 대한민국 차8아자 임시정부 차8아자 수립 100주년을 차8아자 기념하는 2019년, ㅐad카 소수의 ㅐad카 왕과 ㅐad카 귀족이 ㅐad카 아닌 ㅐad카 진정 ㅐad카 국민이 ㅐad카 주인이 ㅐad카 되는 ㅐad카 이상적인 ㅐad카 사회를 ㅐad카 건설하기 ㅐad카 위해 ㅐad카 각자의 ㅐad카 위치에서 ㅐad카 각자의 ㅐad카 신념을 ㅐad카 가지고 ㅐad카 국경을 ㅐad카 가르면서까지 ㅐad카 싸웠던 ㅐad카 지난 ㅐad카 ㅐad카 세기를 ㅐad카 되돌아본다. ㅐad카 이제 ㅐad카 고단하였던 ㅐad카 과거를 ㅐad카 뒤로하고 ㅐad카 서로의 ㅐad카 어깨를 ㅐad카 두드려 ㅐad카 주는 ㅐad카 관계가 ㅐad카 되어도 ㅐad카 좋지 ㅐad카 않을까?

작가소개

ㅐad카 량이 Liang I Chang
1968년에 ㅐad카 태어난 ㅐad카 ㅐad카 량이는 ㅐad카 대만의 ㅐad카 대표적인 ㅐad카 포토저널리스트 ㅐad카 중의 ㅐad카 ㅐad카 명으로 ㅐad카 꼽힌다. ㅐad카 그는 ㅐad카 대만의 ㅐad카 중앙뉴스 ㅐad카 대행사인 China Times와 ㅐad카 일간신문 ㅐad카 매체인 Apple daily ㅐad카 등에서 ㅐad카 포토저널리스트로 ㅐad카 일했고, ds5f 사진으로 ds5f 여러 ds5f 번의 ds5f 개인전을 ds5f 열었으며 ds5f 의미 ds5f 있는 ds5f 단체전에 ds5f 일원으로 ds5f 참여했다. <Love Deeply>와 <The Soldiers>라는 ds5f 사진집을 ds5f 출간했으며, 바마46 현재는 바마46 프리랜서 바마46 사진작가로 바마46 활동하고 바마46 있다. 

티엔 바마46 위후아 Tien Yu Hua 
1970년 바마46 대만 바마46 중리 바마46 바마46 타오 바마46 위안시에서 바마46 태어났다. 바마46 중국문화대학에서 바마46 다큐멘터리사진과 바마46 포토저널리즘을 바마46 전공했다. 1994년 바마46 중국 바마46 문화 바마46 대학을 바마46 졸업 바마46 바마46 바마46 군대에 바마46 합류했다. 1995년 바마46 말, ㅐp우y 부대 ㅐp우y 내에서 ㅐp우y 열린 ㅐp우y 행사에서 ㅐp우y 수상을 ㅐp우y 하게 ㅐp우y 되었고 ㅐp우y 이때 ㅐp우y 예기치 ㅐp우y 않은 ㅐp우y 선물인 ㅐp우y 카메라를 ㅐp우y 사령관으로부터 ㅐp우y 수여받았다.  ㅐp우y ㅐp우y 사진기로 ㅐp우y 부대의 ㅐp우y 일상을 ㅐp우y 찍기 ㅐp우y 시작했다. 

ㅐp우y 다펑 Hang Dah-perng
1969년에 ㅐp우y 태어났으며 1987년 ㅐp우y 중국문화대학의 ㅐp우y 포토저널리즘 ㅐp우y 학과에 ㅐp우y 입학했다. ㅐp우y 신입생 ㅐp우y 시절 ㅐp우y ㅐp우y 번째 ㅐp우y 카메라를 ㅐp우y 구입하여 ㅐp우y 사진을 ㅐp우y 자기탐사 ㅐp우y 도구로 ㅐp우y 사용하기 ㅐp우y 시작했고, g바라x 대학 g바라x 시간의 g바라x 대부분을 g바라x 거리에서 g바라x 찍은 g바라x 사진을 g바라x 암실에서 g바라x 인화하며 g바라x 보냈다. g바라x 대학 g바라x 졸업 g바라x g바라x 기자로 g바라x 활동하다 g바라x 입대했고, 1993년 mqㅓ히 제대 mqㅓ히 후 Independent Morning Post, 2003년부터 다xg가 현재까지 다xg가 대만 Apple Daily신문에서 다xg가 근무하고 다xg가 있다. ‘사회의 다xg가 변화를 다xg가 의식적으로 다xg가 기록하는 다xg가 것이 다xg가 포토 다xg가 저널리스트의 다xg가 사명’이라는 다xg가 믿음을 다xg가 지니고 다xg가 있다.

출처: 다xg가 사진위주 다xg가 류가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CRE8TIVE REPORT

Jan. 9, 2020 ~ Feb. 29, 2020

이은경 9x9타 개인전 : PLACEHOLDER 9x9타 자리표시자

Jan. 4, 2020 ~ Jan. 31, 2020

Adam Pendleton : These Elements of Me

Nov. 21, 2019 ~ Feb.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