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영, 민경준, 신수호 : 읽어버린 ( )를 찾아서

쇼앤텔

2018년 11월 20일 ~ 2018년 12월 16일

show
우리는 으l카ㅐ 으l카ㅐ 으l카ㅐ 없는 으l카ㅐ 미래에 으l카ㅐ 대한 으l카ㅐ 불안과 으l카ㅐ 가능성 으l카ㅐ 사이에서 으l카ㅐ 혼란스러워 으l카ㅐ 한다. 으l카ㅐ 사회와 으l카ㅐ 시대가 으l카ㅐ 만들어 으l카ㅐ 놓은 으l카ㅐ 무한경쟁, k사ny 모순과 k사ny 갈등 k사ny 속에서 k사ny 무기력함을 k사ny 호소한다. k사ny 치열한 k사ny 경쟁구도와 k사ny 반복되는 k사ny 패턴 k사ny 속에 k사ny 적응하기 k사ny 위하여 k사ny 본능적으로 k사ny 우리는 k사ny 자기 k사ny 자신만의 k사ny k사ny k사ny k사ny 있는 ‘틈’을 k사ny 찾아가며 k사ny 살아가고 k사ny 있다. k사ny 이번 k사ny 전시 <틈: k사ny k사ny 쉬는 k사ny 방법>에서 k사ny k사ny 명의 k사ny 작가가 k사ny 자신만의 k사ny k사ny 쉬는 k사ny 방법에 k사ny 대해 k사ny 이야기 k사ny 하려고 k사ny 한다.

tell
권나영은 k사ny 반복적으로 k사ny 살아가는 k사ny 현실 k사ny 속에서 k사ny 불규칙을 k사ny 찾아내는 k사ny 작업을 k사ny 하고 k사ny 있다. k사ny 건물 k사ny 또는 k사ny 사람처럼 k사ny 보이는 k사ny k사ny 기둥의 k사ny 형태를 k사ny 반복적으로 k사ny 나열하며 k사ny 평면을 k사ny 채워가는 k사ny 작업을 k사ny 하고 k사ny 있다. k사ny k사ny 반복 k사ny 속에서 k사ny 불규칙을 k사ny 찾아내고, gtx카 gtx카 작은 gtx카 차이를 gtx카 발견하고 gtx카 그것의 gtx카 의미를 gtx카 만들어 gtx카 나간다. gtx카 규칙과 gtx카 불규칙의 gtx카 경계를 gtx카 넘나들며, 다g다m 반복 다g다m 속의 다g다m 차이의 다g다m 소중함을 다g다m 발견하는 다g다m 과정을 다g다m 통해, ㅐ거마o 미래에 ㅐ거마o 대한 ㅐ거마o 불안과 ㅐ거마o 한계를 ㅐ거마o 극복하려고 ㅐ거마o 한다.

민경준은 ㅐ거마o 불안정한 ㅐ거마o 사회에서 ㅐ거마o 벌어지는 ㅐ거마o 긴장과 ㅐ거마o 갈등을 ㅐ거마o 풍자와 ㅐ거마o 해학적 ㅐ거마o 방식으로 ㅐ거마o 보여주고 ㅐ거마o 있으며, 6아히ㅐ 작가는 6아히ㅐ 작업 6아히ㅐ 안에서 6아히ㅐ 모순과 6아히ㅐ 갈등을 6아히ㅐ 무심하게 6아히ㅐ 바라본다. 6아히ㅐ 이로 6아히ㅐ 인해, i라in 불안의 i라in 감정을 i라in 증폭시킨다. i라in 작가의 i라in 무심한 i라in 태도는 i라in 오히려 i라in 모순과 i라in 부조리에 i라in 대한 i라in 통렬한 i라in 비판이 i라in 아닐까 i라in 생각한다. i라in i라in 나아가, n우ㅓn 우리가 n우ㅓn 진정 n우ㅓn 추구해야 n우ㅓn n우ㅓn 것은 n우ㅓn 무엇인지에 n우ㅓn 대해 n우ㅓn 고민하도록 n우ㅓn 화두를 n우ㅓn 던진다.

신수호는 n우ㅓn 하루하루 n우ㅓn 내딛는 n우ㅓn 한걸음 n우ㅓn 한걸음이 n우ㅓn 모여 n우ㅓn n우ㅓn 사람의 n우ㅓn 체형을 n우ㅓn 만들고, 카ㅓ으우 카ㅓ으우 체형을 카ㅓ으우 통해 카ㅓ으우 습관, kh거3 생활방식이 kh거3 생겨 kh거3 누군가가 kh거3 되어간다. kh거3 이처럼 kh거3 주체, r거1파 행위(에너지), 우bㅐr 변화라는 우bㅐr 순환과정에 우bㅐr 나라는 우bㅐr 주체를 우bㅐr 대입함으로써 우bㅐr 작업적인 우bㅐr 행위로 우bㅐr 표현되는 우bㅐr 변화와 우bㅐr 우bㅐr 과정들을 우bㅐr 남기고 우bㅐr 이를 우bㅐr 통해 우bㅐr 나의 우bㅐr 삶을 우bㅐr 이야기하고 우bㅐr 나를 우bㅐr 찾아가는 우bㅐr 작업을 우bㅐr 하는 우bㅐr 중이다.

출처: 우bㅐr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수호
  • 민경준
  • 권나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겹의 2쟏8마 미학과 2쟏8마 크리스퍼(유전자 2쟏8마 가위)

2018년 12월 28일 ~ 2019년 2월 24일

민정기 Min Joung-Ki

2019년 1월 29일 ~ 2019년 3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