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영, 민경준, 신수호 : 읽어버린 ( )를 찾아서

쇼앤텔

Nov. 20, 2018 ~ Dec. 16, 2018

show
우리는 ㅓㅑg타 ㅓㅑg타 ㅓㅑg타 없는 ㅓㅑg타 미래에 ㅓㅑg타 대한 ㅓㅑg타 불안과 ㅓㅑg타 가능성 ㅓㅑg타 사이에서 ㅓㅑg타 혼란스러워 ㅓㅑg타 한다. ㅓㅑg타 사회와 ㅓㅑg타 시대가 ㅓㅑg타 만들어 ㅓㅑg타 놓은 ㅓㅑg타 무한경쟁, nㅓ8다 모순과 nㅓ8다 갈등 nㅓ8다 속에서 nㅓ8다 무기력함을 nㅓ8다 호소한다. nㅓ8다 치열한 nㅓ8다 경쟁구도와 nㅓ8다 반복되는 nㅓ8다 패턴 nㅓ8다 속에 nㅓ8다 적응하기 nㅓ8다 위하여 nㅓ8다 본능적으로 nㅓ8다 우리는 nㅓ8다 자기 nㅓ8다 자신만의 nㅓ8다 nㅓ8다 nㅓ8다 nㅓ8다 있는 ‘틈’을 nㅓ8다 찾아가며 nㅓ8다 살아가고 nㅓ8다 있다. nㅓ8다 이번 nㅓ8다 전시 <틈: nㅓ8다 nㅓ8다 쉬는 nㅓ8다 방법>에서 nㅓ8다 nㅓ8다 명의 nㅓ8다 작가가 nㅓ8다 자신만의 nㅓ8다 nㅓ8다 쉬는 nㅓ8다 방법에 nㅓ8다 대해 nㅓ8다 이야기 nㅓ8다 하려고 nㅓ8다 한다.

tell
권나영은 nㅓ8다 반복적으로 nㅓ8다 살아가는 nㅓ8다 현실 nㅓ8다 속에서 nㅓ8다 불규칙을 nㅓ8다 찾아내는 nㅓ8다 작업을 nㅓ8다 하고 nㅓ8다 있다. nㅓ8다 건물 nㅓ8다 또는 nㅓ8다 사람처럼 nㅓ8다 보이는 nㅓ8다 nㅓ8다 기둥의 nㅓ8다 형태를 nㅓ8다 반복적으로 nㅓ8다 나열하며 nㅓ8다 평면을 nㅓ8다 채워가는 nㅓ8다 작업을 nㅓ8다 하고 nㅓ8다 있다. nㅓ8다 nㅓ8다 반복 nㅓ8다 속에서 nㅓ8다 불규칙을 nㅓ8다 찾아내고, 기73o 기73o 작은 기73o 차이를 기73o 발견하고 기73o 그것의 기73o 의미를 기73o 만들어 기73o 나간다. 기73o 규칙과 기73o 불규칙의 기73o 경계를 기73o 넘나들며, tㅓvr 반복 tㅓvr 속의 tㅓvr 차이의 tㅓvr 소중함을 tㅓvr 발견하는 tㅓvr 과정을 tㅓvr 통해, 라ㅐ2파 미래에 라ㅐ2파 대한 라ㅐ2파 불안과 라ㅐ2파 한계를 라ㅐ2파 극복하려고 라ㅐ2파 한다.

민경준은 라ㅐ2파 불안정한 라ㅐ2파 사회에서 라ㅐ2파 벌어지는 라ㅐ2파 긴장과 라ㅐ2파 갈등을 라ㅐ2파 풍자와 라ㅐ2파 해학적 라ㅐ2파 방식으로 라ㅐ2파 보여주고 라ㅐ2파 있으며, 18기n 작가는 18기n 작업 18기n 안에서 18기n 모순과 18기n 갈등을 18기n 무심하게 18기n 바라본다. 18기n 이로 18기n 인해, bi06 불안의 bi06 감정을 bi06 증폭시킨다. bi06 작가의 bi06 무심한 bi06 태도는 bi06 오히려 bi06 모순과 bi06 부조리에 bi06 대한 bi06 통렬한 bi06 비판이 bi06 아닐까 bi06 생각한다. bi06 bi06 나아가, veㅓ0 우리가 veㅓ0 진정 veㅓ0 추구해야 veㅓ0 veㅓ0 것은 veㅓ0 무엇인지에 veㅓ0 대해 veㅓ0 고민하도록 veㅓ0 화두를 veㅓ0 던진다.

신수호는 veㅓ0 하루하루 veㅓ0 내딛는 veㅓ0 한걸음 veㅓ0 한걸음이 veㅓ0 모여 veㅓ0 veㅓ0 사람의 veㅓ0 체형을 veㅓ0 만들고, i자j하 i자j하 체형을 i자j하 통해 i자j하 습관, 아x걷5 생활방식이 아x걷5 생겨 아x걷5 누군가가 아x걷5 되어간다. 아x걷5 이처럼 아x걷5 주체, 차s6ㅐ 행위(에너지), n마ㅐ갸 변화라는 n마ㅐ갸 순환과정에 n마ㅐ갸 나라는 n마ㅐ갸 주체를 n마ㅐ갸 대입함으로써 n마ㅐ갸 작업적인 n마ㅐ갸 행위로 n마ㅐ갸 표현되는 n마ㅐ갸 변화와 n마ㅐ갸 n마ㅐ갸 과정들을 n마ㅐ갸 남기고 n마ㅐ갸 이를 n마ㅐ갸 통해 n마ㅐ갸 나의 n마ㅐ갸 삶을 n마ㅐ갸 이야기하고 n마ㅐ갸 나를 n마ㅐ갸 찾아가는 n마ㅐ갸 작업을 n마ㅐ갸 하는 n마ㅐ갸 중이다.

출처: n마ㅐ갸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수호
  • 민경준
  • 권나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