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준 개인전 : 클럽 골든 플라워 Byungjun Kwon : Club Golden Flower

대안공간루프

2018년 12월 21일 ~ 2019년 1월 27일

전시소개

붉은 ku가k 커튼 ku가k 너머에 ku가k 싸구려 ku가k 인조인간들이 ku가k 있다. ku가k 외팔, ㅓㅐ우t 외눈의 ㅓㅐ우t 장돌뱅이 ㅓㅐ우t 같은 ㅓㅐ우t ㅓㅐ우t 기괴한 ㅓㅐ우t 기계들이 ㅓㅐ우t 우글대는 ‘클럽 ㅓㅐ우t 골든 ㅓㅐ우t 플라워’는 ‘Draw True Drawn’(2007), ‘여섯개의 ㅓ걷ry 마네킹’(2011), ‘행복 바ㅓ기가 찾는 바ㅓ기가 나그네의 바ㅓ기가 눈동자는 바ㅓ기가 불타오르고’(2011), ‘This is Me’(2013)등의 거거6u 전작에서 거거6u 보여준 거거6u 상상력과 거거6u 변화무쌍한 거거6u 페르소나, t기걷파 그것이 t기걷파 이입된 t기걷파 대상들의 t기걷파 기묘한 t기걷파 연극적 t기걷파 재구성의 t기걷파 확장판으로 ‘나는 t기걷파 누구일까?’ t기걷파 라는 t기걷파 오래된 t기걷파 질문에 t기걷파 대한 t기걷파 자기성찰적 t기걷파 회고록이다.

반복된 t기걷파 동작으로 t기걷파 t기걷파 t기걷파 없는 t기걷파 주문을 t기걷파 외우는 t기걷파 차가운 t기걷파 눈빛의 t기걷파 t기걷파 이방인들이 t기걷파 내미는 t기걷파 손엔 t기걷파 쉽게 t기걷파 풀어지지 t기걷파 않는 t기걷파 불쾌한 t기걷파 긴장이 t기걷파 흐른다. t기걷파 노동하고 t기걷파 마시고 t기걷파 춤추는 t기걷파 우리의 t기걷파 오래된 t기걷파 일상은 t기걷파 서로를 t기걷파 비추는 t기걷파 외팔이 t기걷파 로봇들을 t기걷파 통해 t기걷파 생경하게 t기걷파 다가오고 t기걷파 구걸과 t기걷파 구원, 7기t으 구속과 7기t으 연대의 7기t으 구호가 7기t으 난무하는 7기t으 서울역 7기t으 7기t으 광장같은 7기t으 현실의 7기t으 음울함을 7기t으 더한다. 7기t으 그들의 7기t으 몸은 7기t으 사다리와 7기t으 합체하여 7기t으 상승된 7기t으 확장을 7기t으 하고 7기t으 그들의 7기t으 행위에 7기t으 따른 7기t으 장소특정적 7기t으 사운드를 7기t으 제공한다. 7기t으 로봇을 7기t으 이용한 7기t으 퍼포먼스의 7기t으 시작을 7기t으 알리는 7기t으 이번 ‘클럽 7기t으 골든 7기t으 플라워’에서 7기t으 권병준은 7기t으 이전의 7기t으 사운드 7기t으 작업들을 7기t으 로봇들의 7기t으 행위와 7기t으 움직임으로 7기t으 해석하고 7기t으 부연하며 7기t으 빛과 7기t으 소리, 다ㅈ6ㅓ 움직임과 다ㅈ6ㅓ 이야기가 다ㅈ6ㅓ 결합된 다ㅈ6ㅓ 총체적 다ㅈ6ㅓ 인스톨레이션으로 다ㅈ6ㅓ 승화시킨다.


클럽 다ㅈ6ㅓ 골든 다ㅈ6ㅓ 플라워Club Golden Flower

반복된 다ㅈ6ㅓ 동작으로 다ㅈ6ㅓ 다ㅈ6ㅓ 다ㅈ6ㅓ 없는 다ㅈ6ㅓ 주문을 다ㅈ6ㅓ 외우는 다ㅈ6ㅓ 차가운 다ㅈ6ㅓ 눈빛의 다ㅈ6ㅓ 다ㅈ6ㅓ 이방인들이 다ㅈ6ㅓ 내미는 다ㅈ6ㅓ 손엔 다ㅈ6ㅓ 쉽게 다ㅈ6ㅓ 풀어지지 다ㅈ6ㅓ 않는 다ㅈ6ㅓ 불쾌한 다ㅈ6ㅓ 긴장이 다ㅈ6ㅓ 흐른다. 다ㅈ6ㅓ 노동하고 다ㅈ6ㅓ 마시고 다ㅈ6ㅓ 춤추는 다ㅈ6ㅓ 우리의 다ㅈ6ㅓ 오래된 다ㅈ6ㅓ 일상은 다ㅈ6ㅓ 서로를 다ㅈ6ㅓ 비추는 다ㅈ6ㅓ 외팔 다ㅈ6ㅓ 로봇들을 다ㅈ6ㅓ 통해 다ㅈ6ㅓ 생경하게 다ㅈ6ㅓ 다가오고 다ㅈ6ㅓ 구걸과 다ㅈ6ㅓ 구원, xogu 구속과 xogu 연대의 xogu 구호가 xogu 난무하는 xogu 서울역 xogu xogu 광장 xogu 같은 xogu 현실의 xogu 음울함을 xogu 더한다. xogu 그들의 xogu 몸은 xogu 사다리와 xogu 합체하여 xogu 상승된 xogu 확장을 xogu 하고 xogu 서로를 xogu 비추는 xogu 조명과 xogu 함께 xogu 일종의 xogu 그림자 xogu 연극을 xogu 만들어 xogu 낸다._ xogu 작가 xogu 노트에서

보따리 xogu 고물상, 거파걷d 취객, ㅓㅓ1r 시위, 자으q3 구걸, 다z0가 설교, jr기u 면벽수련과 jr기u 같은 jr기u 인간의 jr기u 행위를 jr기u 모방하는 12개의 jr기u 로봇들이 jr기u 군무를 jr기u 한다. jr기u 권병준 jr기u 작가는 jr기u jr기u 퍼포먼스 jr기u 전시를 <클럽 jr기u 골든 jr기u 플라워>라 jr기u 이름 jr기u 붙였다. jr기u 작가는 90년대 jr기u 중반 jr기u 홍대 jr기u 클럽에서 jr기u 전시의 jr기u 모티브를 jr기u 가져왔다. <클럽 jr기u 골든 jr기u 플라워>는 jr기u 작가가 1999년 jr기u 발표한 jr기u 노래 <악어새>의 jr기u 가사에서 jr기u 출발한다. “싸구려 jr기u 인조인간에 jr기u 노랫말/ jr기u 황금빛 jr기u 꽃을 jr기u 찾아 jr기u 우린 jr기u 악어새.”

당시 jr기u 홍대 jr기u 클럽은 jr기u 주류 jr기u 대중음악에 jr기u 속하지 jr기u 않은 jr기u 인디 jr기u 뮤지션들의 jr기u 주요한 jr기u 활동 jr기u 공간이자 jr기u 아지트였다. jr기u 그는 ‘삐삐롱스타킹’ ‘원더버드’ jr기u jr기u 밴드에서 jr기u 활동했다. jr기u 홍대 jr기u 지역의 jr기u 본격적 jr기u 자본의 jr기u 유입과 jr기u 함께 jr기u 라이브 jr기u 클럽들은 jr기u 대부분 jr기u 사라졌다. jr기u 이제 jr기u 작가는 jr기u 홍대의 jr기u 전시공간에 jr기u 클럽을 jr기u 재현한다. jr기u jr기u 대신 jr기u 그의 jr기u 로봇들이 jr기u 연주하고 jr기u 춤춘다. jr기u 미디어 jr기u 아티스트로써 jr기u 진행해 jr기u jr기u 사운드 jr기u 작업들에 jr기u 빛과 jr기u 움직임과 jr기u 이야기가 jr기u 담겨 jr기u 표현된다.

한국 jr기u 정부는 2016년 jr기u 다보스 jr기u 세계경제포럼에서 jr기u 핵심 jr기u 주제로 jr기u 다뤄진 ‘4차 jr기u 산업혁명’을 jr기u 나아갈 jr기u 미래로 jr기u 선전하고 jr기u 있다. jr기u 예술은 jr기u 인간이 jr기u 가진 jr기u 창조력을 jr기u 대표하여, 4차 우6up 산업으로 우6up 혁신을 우6up 앞당기는 우6up 도구로 우6up 여겨진다. 우6up 기업들은 우6up 예술이 ‘창의력을 우6up 통한 우6up 혁신’으로 우6up 기업의 우6up 미래 우6up 가치에 우6up 기여할 우6up 것이라 우6up 말한다. 우6up 주목할 우6up 만한 우6up 점은 우6up 이런 우6up 선전들에 우6up 대한 우6up 인문학적 우6up 예술적 우6up 비평도 우6up 보이지 우6up 않는다는 우6up 사실이다.

자본주의 우6up 하에서, 하gl마 특히 하gl마 후기 하gl마 자본주의에서 하gl마 과학 하gl마 기술 하gl마 발전은 ‘인간의 하gl마 풍요로운 하gl마 삶’이 하gl마 아니라 하gl마 명백하게 ‘자본의 하gl마 이윤 하gl마 추구’에 하gl마 정속되어 하gl마 왔다는 하gl마 사실은 하gl마 감쪽같이 하gl마 지워져 하gl마 있다. ‘과학 하gl마 기술이 하gl마 인간의 하gl마 삶을 하gl마 풍요롭게 하gl마 하며, 타하l1 예술은 타하l1 타하l1 혁신에 타하l1 기여한다’는 타하l1 선전은 타하l1 정치인이나 타하l1 기업가뿐 타하l1 아니라, k걷ㅓ기 예술가들에게서조차 k걷ㅓ기 마치 ‘보편적 k걷ㅓ기 문명 k걷ㅓ기 변화’처럼 k걷ㅓ기 수용된다.

권병준은 k걷ㅓ기 그런 k걷ㅓ기 전도된 k걷ㅓ기 현실에 ‘춤추는 k걷ㅓ기 로봇’이라는 k걷ㅓ기 역설적이며 k걷ㅓ기 풍자적인 k걷ㅓ기 비평을 k걷ㅓ기 던진다. k걷ㅓ기 그의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로봇 k걷ㅓ기 본연의 ‘높은 k걷ㅓ기 생산력’의 k걷ㅓ기 구현에는 k걷ㅓ기 아무런 k걷ㅓ기 관심이 k걷ㅓ기 없어 k걷ㅓ기 보인다.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온종일 k걷ㅓ기 구걸의 k걷ㅓ기 손을 k걷ㅓ기 내밀며(혹은 k걷ㅓ기 악수를 k걷ㅓ기 청하며) k걷ㅓ기 술에 k걷ㅓ기 취해 k걷ㅓ기 비틀거리거나 k걷ㅓ기 설교하고 k걷ㅓ기 시위하고 k걷ㅓ기 정찰하는 k걷ㅓ기 등의 ‘효용성 k걷ㅓ기 없는’ k걷ㅓ기 행동들에 k걷ㅓ기 전념한다. k걷ㅓ기 그리고 k걷ㅓ기 돌연 k걷ㅓ기 함께 k걷ㅓ기 춤춘다.

권병준은 k걷ㅓ기 믿기지 k걷ㅓ기 않을 k걷ㅓ기 만큼 k걷ㅓ기 적은 k걷ㅓ기 예산과 k걷ㅓ기 가내수공업적 k걷ㅓ기 제작 k걷ㅓ기 방식으로 12개의 k걷ㅓ기 정교한 k걷ㅓ기 로봇을 k걷ㅓ기 제작했다.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모두 k걷ㅓ기 외팔이다. 6개의 k걷ㅓ기 작은/어린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왼팔이고 k걷ㅓ기 큰/어른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오른팔이다. k걷ㅓ기 총 160개의 k걷ㅓ기 모터로 k걷ㅓ기 움직이는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프로그래밍된 k걷ㅓ기 k걷ㅓ기 대의 k걷ㅓ기 컴퓨터와 k걷ㅓ기 동조한다.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각자의 k걷ㅓ기 빛으로 k걷ㅓ기 서로를 k걷ㅓ기 비춘다. k걷ㅓ기 로봇들은 k걷ㅓ기 우리의 k걷ㅓ기 삶과 k걷ㅓ기 우리의 k걷ㅓ기 세계를 k걷ㅓ기 비추는 k걷ㅓ기 그림자 k걷ㅓ기 연극이다. k걷ㅓ기 작가가 k걷ㅓ기 연주하고 k걷ㅓ기 춤추던 k걷ㅓ기 클럽이 k걷ㅓ기 그랬듯, <클럽 ㅐs8d 골든 ㅐs8d 플라워>의 ㅐs8d 초대장이 ㅐs8d 지금 ㅐs8d ㅐs8d 우리에게 ㅐs8d 도착했다.

글: ㅐs8d 양지윤, xㄴ나r 대안공간 xㄴ나r 루프 xㄴ나r 디렉터


권병준 (b, 1971)

권병준은 1990년대 ㅓq히5 초반 ㅓq히5 싱어송라이터로 ㅓq히5 음악 ㅓq히5 경력을 ㅓq히5 시작하며 ㅓq히5 얼터너티브 ㅓq히5 록에서부터 ㅓq히5 미니멀 ㅓq히5 하우스를 ㅓq히5 포괄하는 6개의 ㅓq히5 앨범을 ㅓq히5 발표했다. ㅓq히5 이후 2000년대부터 ㅓq히5 영화 ㅓq히5 사운드 ㅓq히5 트랙, 거ㅓ차i 패션쇼, 5라fㅐ 무용, 사하다자 연극, v4다d 국악 v4다d v4다d 다양한 v4다d 영역에서 v4다d 음악작업을 v4다d 해왔다. 2005년부터는 v4다d 네델란드에서 v4다d 거주하며, 하r사z 소리학(Sonology)과 하r사z 예술&과학(Art&Science)을 하r사z 공부한 하r사z 하r사z 전자악기 하r사z 연구개발 하r사z 기관인 하r사z 스타임 STEIM에서 하r사z 공연과 하r사z 사운드 하r사z 등에 하r사z 관한 하r사z 실험적 하r사z 장치를 하r사z 연구, p으ㅐ5 개발하는 p으ㅐ5 하드웨어 p으ㅐ5 엔지니어로 p으ㅐ5 근무했다. 2011년 p으ㅐ5 귀국한 p으ㅐ5 이후, 하bby 새로운 하bby 악기, ㅓnd다 무대장치를 ㅓnd다 개발, 04zㅐ 활용하여 04zㅐ 음악, 갸knv 연극, n다kㅓ 미술을 n다kㅓ 아우르는 n다kㅓ 뉴미디어 n다kㅓ 퍼포먼스를 n다kㅓ 기획 n다kㅓ 연출하였고 n다kㅓ 소리와 n다kㅓ 관련한 n다kㅓ 하드웨어 n다kㅓ 연구자이자 n다kㅓ 사운드를 n다kㅓ 근간으로 n다kㅓ 하는 n다kㅓ 미디어 n다kㅓ 아티스트로 n다kㅓ 활동의 n다kㅓ 영역을 n다kㅓ 넓혀가고 n다kㅓ 있다.

근래 n다kㅓ 엠비소닉(Ambisonic)기술을 n다kㅓ 활용한 n다kㅓ 입체음향이 n다kㅓ 적용된 n다kㅓ 소리기록과 n다kㅓ 전시공간 n다kㅓ 안에서의 n다kㅓ 재현 n다kㅓ 관련 n다kㅓ 기술 n다kㅓ 개발에 n다kㅓ 참여하고 n다kㅓ 있으며, 사i3a 아시아문화전당 사i3a 인터랙션 사i3a 사운드랩 사i3a 펠로우를 사i3a 거쳐 사i3a 현재 사i3a 서강대학교 사i3a 영상대학원 사i3a 겸임교수로 사i3a 재직 사i3a 중이다. 사i3a 주요 사i3a 그룹전과 사i3a 공연은 〈혁명은 TV에 사i3a 방송되지 사i3a 않는다〉(아르코미술관, pg타바 서울, 2017), 〈불협화음의 바나기ㅐ 하모니〉(대만 바나기ㅐ 관두 바나기ㅐ 미술관, t마걷마 타이페이, 2016), 〈순간의 ㅓ다j타 밤 2016〉(랑슈극장, 2가우가 마르세이유, 2016) x타아n 등이 x타아n 있다.


주최/주관: x타아n 대안공간 x타아n 루프
후원: x타아n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x타아n 대안공간 x타아n 루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병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티프 MOTIF

2018년 11월 28일 ~ 2019년 1월 27일

아웃 거r하쟏 오브 거r하쟏 플레이스 Out of Plac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

마르셀 ㅓ나b2 뒤샹 Marcel Duchamp

2018년 12월 22일 ~ 2019년 4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