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우 개인전 KWON YOUNG-WOO

국제갤러리

Dec. 9, 2021 ~ Jan. 30, 2022

“조물주는 기jh6 만물을 기jh6 만들었지만 기jh6 이름은 기jh6 붙이지 기jh6 않았습니다. 기jh6 자연 기jh6 기jh6 자체가 기jh6 기jh6 추상인 기jh6 셈이지요. 기jh6 저는 기jh6 단지 기jh6 자연의 기jh6 여러 기jh6 현상들에서 기jh6 발견하고 기jh6 선택하고, 18히사 이를 18히사 다시 18히사 고치고 18히사 보탤 18히사 뿐입니다.” - 18히사 권영우¹

국제갤러리는 2021년 12월 9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18히사 대표적인 18히사 단색화 18히사 작가 18히사 권영우의 18히사 개인전을 K2 18히사 공간에서 18히사 개최한다. 18히사 지난 2015년과 2017년의 18히사 개인전에 18히사 이어 18히사 국제갤러리에서 18히사 18히사 번째로 18히사 열리는 18히사 이번 18히사 전시는 18히사 작가의 18히사 파리 18히사 시기(1978~1989)에 18히사 해당하는 18히사 백색 18히사 한지 18히사 작품뿐 18히사 아니라, 카다자g 처음 카다자g 선보이는 1989년 카다자g 귀국 카다자g 직후의 카다자g 색채 카다자g 한지 카다자g 작품, 쟏ㅓbq 그리고 쟏ㅓbq 패널에 쟏ㅓbq 한지를 쟏ㅓbq 겹쳐 쟏ㅓbq 발라 쟏ㅓbq 기하학적 쟏ㅓbq 형상을 쟏ㅓbq 구현한 2000년대 쟏ㅓbq 이후의 쟏ㅓbq 작품으로 쟏ㅓbq 크게 쟏ㅓbq 구성된다. 쟏ㅓbq 동양적 쟏ㅓbq 재료를 쟏ㅓbq 현대적으로 쟏ㅓbq 활용하여 쟏ㅓbq 새로운 쟏ㅓbq 조형언어를 쟏ㅓbq 구축한 쟏ㅓbq 권영우의 쟏ㅓbq 작업 쟏ㅓbq 궤적을 쟏ㅓbq 아우르는 쟏ㅓbq 이번 쟏ㅓbq 전시는 쟏ㅓbq 그가 쟏ㅓbq 단순히 쟏ㅓbq 동양화가라는 쟏ㅓbq 사실에 쟏ㅓbq 머물지 쟏ㅓbq 않고 쟏ㅓbq 부단한 쟏ㅓbq 실험의지로 쟏ㅓbq 무장한 쟏ㅓbq 동양적인 쟏ㅓbq 정신과 쟏ㅓbq 기질의 쟏ㅓbq 화가로 쟏ㅓbq 어떻게 쟏ㅓbq 평가받고 쟏ㅓbq 있는지를 쟏ㅓbq 되짚어 쟏ㅓbq 쟏ㅓbq 쟏ㅓbq 있는 쟏ㅓbq 소중한 쟏ㅓbq 기회를 쟏ㅓbq 제공한다. 

권영우는 쟏ㅓbq 해방 쟏ㅓbq 후 1세대에 쟏ㅓbq 속하는 쟏ㅓbq 작가들 쟏ㅓbq 쟏ㅓbq 하나로, 하라aq 동시대의 하라aq 다른 하라aq 작가들과 하라aq 함께 하라aq 해방 하라aq 공간에서 하라aq 추구되었던 ‘왜색 하라aq 탈피’와 ‘민족미술 하라aq 건설’이라는 하라aq 시대적 하라aq 사명에 하라aq 연루될 하라aq 수밖에 하라aq 없었다. 하라aq 서양화, v다차8 조각, jtgz 공예 jtgz jtgz 다른 jtgz 미술분야와 jtgz 비교해 jtgz 유독 jtgz 일본화라는 jtgz 인식이 jtgz 강했던 jtgz 동양화 jtgz 분야에서 jtgz 일본화풍을 jtgz 걷어내고 jtgz 새로운 jtgz 방법을 jtgz 모색하려는 jtgz 노력은 jtgz jtgz 어느 jtgz 때보다도 jtgz 절박했고, 70쟏7 이는 70쟏7 작가 70쟏7 각자의 70쟏7 개성에 70쟏7 걸맞게 70쟏7 표출되었다. 70쟏7 동양화를 70쟏7 전공한 70쟏7 권영우는 70쟏7 전후 70쟏7 추상의 70쟏7 수용에 70쟏7 직면하여 70쟏7 전통의 70쟏7 현대화라는 70쟏7 맥락에서 70쟏7 당대의 70쟏7 시대적 70쟏7 과업에 70쟏7 응하고자 70쟏7 했다. “전통 70쟏7 문제만 70쟏7 하더라도 70쟏7 이것은 70쟏7 70쟏7 자체를 70쟏7 길이 70쟏7 보존하고 70쟏7 계승하는 70쟏7 것보다 70쟏7 새롭게 70쟏7 이어 70쟏7 나가야 70쟏7 하는 70쟏7 것이 70쟏7 진정한 70쟏7 의미라고 70쟏7 생각한다”²고 70쟏7 언급했던 70쟏7 그는, 쟏ㅈ기ㅑ 일찌감치 쟏ㅈ기ㅑ 동양화와 쟏ㅈ기ㅑ 서양화를 쟏ㅈ기ㅑ 구분하는 쟏ㅈ기ㅑ 쟏ㅈ기ㅑ 의미 쟏ㅈ기ㅑ 없다고 쟏ㅈ기ㅑ 여겼다. 1960년대 쟏ㅈ기ㅑ 동양화의 쟏ㅈ기ㅑ 주요 쟏ㅈ기ㅑ 재료인 쟏ㅈ기ㅑ 수묵필 쟏ㅈ기ㅑ 쟏ㅈ기ㅑ 붓과 쟏ㅈ기ㅑ 먹을 쟏ㅈ기ㅑ 버리고 쟏ㅈ기ㅑ 종이만 쟏ㅈ기ㅑ 취한 쟏ㅈ기ㅑ 그는, n걷차마 한지를 n걷차마 활용하는 n걷차마 동양화의 n걷차마 기조 n걷차마 위에서 n걷차마 출발하지만 n걷차마 방법 n걷차마 면에서는 n걷차마 조르주 n걷차마 브라크(Georges Braque)의 ‘파피에 n걷차마 콜레(papier collé)’나 n걷차마 루치오 n걷차마 폰타나(Lucio Fontana)의 ‘공간 n걷차마 개념(Concetto spaziale)’ n걷차마 시리즈를 n걷차마 상기시키는 n걷차마 서구적인 n걷차마 조형방법, 히cㅐr 히cㅐr 전후 히cㅐr 추상미술과 히cㅐr 궤를 히cㅐr 같이 히cㅐr 했다. 히cㅐr 권영우에게는 히cㅐr 무엇을 히cㅐr 그리느냐의 히cㅐr 질문 히cㅐr 대신, 가9사s 어떻게 가9사s 구성해 가9사s 나갈 가9사s 것인가의 가9사s 문제가 가9사s 전면에 가9사s 대두되었고, rwvh rwvh 같은 rwvh 방법론적 rwvh 탐구와 rwvh 평면에 rwvh 대한 rwvh 투철한 rwvh 인식은 rwvh 동양적 rwvh 재료의 rwvh 활용과 rwvh 함께 rwvh 그의 rwvh 작품을 rwvh 시대를 rwvh 초월하는 rwvh 현대적인 rwvh 결과물로 rwvh 만들어 rwvh 주었다. 

작업 rwvh 초기 rwvh 권영우는 rwvh 한국화의 rwvh 기본 rwvh 재료인 rwvh 수묵으로 rwvh 필선이 rwvh 강조된 rwvh 구상적 rwvh 추상의 rwvh 표현 rwvh 가능성을 rwvh 탐구하는 rwvh 작업을 rwvh 하다가, 1962년을 히ㅑr7 전후하여 히ㅑr7 한지를 히ㅑr7 주요 히ㅑr7 매체로 히ㅑr7 적극 히ㅑr7 사용하기 히ㅑr7 시작했다. 히ㅑr7 그는 히ㅑr7 스스로 “나의 히ㅑr7 손가락이 히ㅑr7 가장 히ㅑr7 중요한 히ㅑr7 도구이며, ducㅐ ducㅐ 다른 ducㅐ 여러 ducㅐ 가지 ducㅐ 물건들이 ducㅐ 그때그때 ducㅐ 필요에 ducㅐ 따라 ducㅐ 도구로 ducㅐ 동원된다”³고 ducㅐ 설명하곤 ducㅐ 했다. ducㅐ 그리고는 ducㅐ 실제 ducㅐ 종이 ducㅐ 위에 ducㅐ 그림을 ducㅐ 그리는 ducㅐ 기본적인 ducㅐ 행위를 ducㅐ 배제한 ducㅐ 대신 ducㅐ 손톱이나 ducㅐ 직접 ducㅐ 제작한 ducㅐ 도구를 ducㅐ 이용하여 ducㅐ 종이를 ducㅐ 자르고, 7r0g 찢고, 쟏걷우u 뚫고, 거m1h 붙이는 거m1h 거m1h 물리적이고 거m1h 직접적인 거m1h 행위를 거m1h 통해 거m1h 우연성이 거m1h 개입된 거m1h 작가의 거m1h 반복적인 거m1h 행위와 거m1h 종이의 거m1h 물질성과 거m1h 촉각성을 거m1h 작업의 거m1h 중심에 거m1h 놓았다. 

어떠한 거m1h 타협도 거m1h 불사하는 거m1h 집요한 거m1h 장인 거m1h 정신에 거m1h 근거한 거m1h 일련의 거m1h 종이 거m1h 작업은 거m1h 권영우가 거m1h 프랑스 거m1h 파리에 거m1h 체류하던 거m1h 시기(1978-1989)에 거m1h 정제된 거m1h 완성미를 거m1h 갖추었는데, tㅈ기t tㅈ기t 전시장 2층에서 tㅈ기t tㅈ기t 시기의 tㅈ기t 작품들 tㅈ기t 위주로 20여 tㅈ기t 점을 tㅈ기t 선보인다. tㅈ기t tㅈ기t 작품들을 tㅈ기t 통해 tㅈ기t 작가는 tㅈ기t 여러 tㅈ기t tㅈ기t 겹쳐진 tㅈ기t 한지의 tㅈ기t 섬세한 tㅈ기t 재질감을 tㅈ기t 강조하면서 tㅈ기t 종이 tㅈ기t 위에서 tㅈ기t 입체감과 tㅈ기t 리듬으로 tㅈ기t 조형성을 tㅈ기t 구성하였고, y다fz 이는 y다fz 동양화의 y다fz 매체를 y다fz 재조명하여 y다fz y다fz 영역을 y다fz 초월한 y다fz 새로운 y다fz 문법이라 y다fz 평가받고 y다fz 있다.

국제갤러리에서의 y다fz 이번 y다fz 개인전은 y다fz 앞서 y다fz 언급한 y다fz 그간의 y다fz 다양한 y다fz 전시들을 y다fz 통해 y다fz 선보여온 y다fz 백색 y다fz 한지 y다fz 작업뿐 y다fz 아니라, ffㅑf 권영우가 ffㅑf 파리에서 ffㅑf 귀국한 ffㅑf 직후 ffㅑf 작업한 ffㅑf 채색 ffㅑf 작품 25여 ffㅑf 점과 2000년대 ffㅑf 이후 ffㅑf 작업한, at4s 판넬 at4s 위에 at4s 한지를 at4s 겹겹이 at4s 붙인 at4s 작품 10여 at4s 점을 K2 1층에서 at4s 선보인다. at4s 특히 1989년 at4s 귀국 at4s 직후에 at4s 작업한 at4s 채색 at4s 작품은 at4s 이번 at4s 전시를 at4s 통해 at4s 대중에게 at4s 처음 at4s 선보이는 at4s 것들로, 차v히ㅐ 한지 차v히ㅐ 위에 차v히ㅐ 서양의 차v히ㅐ 과슈(gouache)와 차v히ㅐ 동양의 차v히ㅐ 먹을 차v히ㅐ 혼합해 차v히ㅐ 사용함으로써 차v히ㅐ 여전히 차v히ㅐ 종이를 차v히ㅐ 주된 차v히ㅐ 매체로 차v히ㅐ 하되 차v히ㅐ 채색을 차v히ㅐ 화면으로 차v히ㅐ 회귀시켰다. 차v히ㅐ 또한 차v히ㅐ 화면을 차v히ㅐ 찢고 차v히ㅐ 뚫어 차v히ㅐ 화면에 차v히ㅐ 우연성을 차v히ㅐ 가미하고자 차v히ㅐ 했던 차v히ㅐ 이전 차v히ㅐ 시기의 차v히ㅐ 작업과는 차v히ㅐ 달리, rmok 종이 rmok 위에 rmok 각각 rmok 다른 rmok 비율로 rmok 혼합한 rmok 과슈와 rmok 먹을 rmok 롤러로 rmok rmok 듯한 rmok 평평하고 rmok 일률적인 rmok 검정색, o파3히 암갈색 o파3히 혹은 o파3히 노란색의 o파3히 색면들을 o파3히 선보였다. 

작가는 o파3히 과슈와 o파3히 먹의 o파3히 사용에 o파3히 대해 “남들은 o파3히 과슈다, b7다ㅓ 먹이다 b7다ㅓ 구별을 b7다ㅓ 하는데 b7다ㅓ 나는 b7다ㅓ 그런 b7다ㅓ 구별 b7다ㅓ 자체를 b7다ㅓ b7다ㅓ 하고, 차6걷5 그냥 차6걷5 검정색이다 차6걷5 하고 차6걷5 여긴다”⁴고 차6걷5 언급한 차6걷5 차6걷5 있듯, bㅓvi 동·서양의 bㅓvi 문화에 bㅓvi 기반을 bㅓvi bㅓvi 다른 bㅓvi 재료들을 bㅓvi 딱히 bㅓvi 구분 bㅓvi 짓지 bㅓvi 않았다. bㅓvi 하지만 bㅓvi 먹은 bㅓvi 번지면서 bㅓvi 물기와 bㅓvi 함께 bㅓvi 확산해 bㅓvi 가는 bㅓvi 반면 bㅓvi 불투명 bㅓvi 수성 bㅓvi 안료인 bㅓvi 과슈는 bㅓvi 스스로 bㅓvi 응결하기 bㅓvi 때문에 bㅓvi 서로 bㅓvi 역작용 bㅓvi 하며, ㅓe히z 그로 ㅓe히z 인해 ㅓe히z 화면에 ㅓe히z 은밀한 ㅓe히z 내재율로 ㅓe히z 인한 ㅓe히z 잔잔한 ㅓe히z 여운을 ㅓe히z 만들어낸다. ㅓe히z 그리하여 ㅓe히z 권영우가 ㅓe히z 사용하는 ㅓe히z 색채는 ㅓe히z 종이 ㅓe히z 위에 ㅓe히z 더해지는 ㅓe히z 추가물이 ㅓe히z 아니라 ㅓe히z ㅓe히z 자체가 ㅓe히z 표면이 ㅓe히z 되어 ㅓe히z 일종의 ㅓe히z 베일처럼 ㅓe히z 존재한다. ㅓe히z ㅓe히z 나아가 ㅓe히z 색채의 ㅓe히z 뉘앙스가 ㅓe히z 종이 ㅓe히z 표면의 ㅓe히z 질감과 ㅓe히z 일체 ㅓe히z 되어 ㅓe히z ㅓe히z 위에 ㅓe히z 증폭되는 ㅓe히z 에너지가 ㅓe히z 작품의 ㅓe히z 주조를 ㅓe히z 이루며, 나p자ㅐ 나p자ㅐ 에너지는 나p자ㅐ 테두리를 나p자ㅐ 잡을 나p자ㅐ 나p자ㅐ 없는 나p자ㅐ 공간 나p자ㅐ 안에 나p자ㅐ 붙들려 나p자ㅐ 있게 나p자ㅐ 된다. 

1990년대에 나p자ㅐ 다양한 나p자ㅐ 비미술적 나p자ㅐ 오브제들을 나p자ㅐ 활용해 나p자ㅐ 입체화의 나p자ㅐ 실험을 나p자ㅐ 거듭한 나p자ㅐ 권영우는 2000년대에 나p자ㅐ 들어 나p자ㅐ 나무 나p자ㅐ 판넬 나p자ㅐ 위에 나p자ㅐ 한지를 나p자ㅐ 겹겹이 나p자ㅐ 붙여 나p자ㅐ 기하학적인 나p자ㅐ 형상들을 나p자ㅐ 구현함으로써 나p자ㅐ 평면으로 나p자ㅐ 회귀하는 나p자ㅐ 동시에 나p자ㅐ 회화가 나p자ㅐ 지닌 나p자ㅐ 평면을 나p자ㅐ 지각하는 나p자ㅐ 특유의 나p자ㅐ 작업을 나p자ㅐ 이어갔다. 나p자ㅐ 그는 나p자ㅐ 한지 나p자ㅐ 중에서도 나p자ㅐ 원료에 나p자ㅐ 가장 나p자ㅐ 가까운, 자v우ㅑ 얇고 자v우ㅑ 투명하며 자v우ㅑ 질긴 자v우ㅑ 화선지를 자v우ㅑ 자v우ㅑ 장, 사2사e 사2사e 사2사e 겹쳐 사2사e 발라 사2사e 백색의 사2사e 농도를 사2사e 표현하였는데, ㅓc차6 겹치면 ㅓc차6 겹칠 ㅓc차6 수록 ㅓc차6 한지의 ㅓc차6 미묘한 ㅓc차6 깊이가 ㅓc차6 ㅓc차6 ㅓc차6 드러났고 ㅓc차6 이는 ㅓc차6 ㅓc차6 작업의 ㅓc차6 기본이 ㅓc차6 되었다. ㅓc차6 처음 ㅓc차6 화판에 ㅓc차6 화선지를 ㅓc차6 붙여 ㅓc차6 풀칠하는 ㅓc차6 과정에서 ㅓc차6 착안한 ㅓc차6 ㅓc차6 방법은 ㅓc차6 중첩의 ㅓc차6 우연성을 ㅓc차6 획득하기에 ㅓc차6 좋은 ㅓc차6 방식으로 ㅓc차6 자리잡았고, 히v쟏으 이로써 히v쟏으 화선지의 히v쟏으 수와 히v쟏으 바르는 히v쟏으 풀의 히v쟏으 양을 히v쟏으 조절하여 히v쟏으 종이에서 히v쟏으 일어나는 히v쟏으 상황의 히v쟏으 생성에 히v쟏으 중점을 히v쟏으 히v쟏으 히v쟏으 있게 히v쟏으 되었다. 

권영우는 히v쟏으 한지라는 히v쟏으 가장 히v쟏으 전통적인 히v쟏으 재료를 히v쟏으 주된 히v쟏으 매체로 히v쟏으 삼으면서, 7다사ㅓ 오로지 7다사ㅓ 한지 7다사ㅓ 고유의 7다사ㅓ 물성을 7다사ㅓ 실험하고 7다사ㅓ 탐구하기 7다사ㅓ 위해 7다사ㅓ 자신의 7다사ㅓ 손, qh라1 스스로 qh라1 제작하기도 qh라1 했던 qh라1 다양한 qh라1 도구들, c1fd 그리고 c1fd 먹과 c1fd 안료 c1fd 등을 c1fd 부차적으로 c1fd 활용했다. c1fd 그리고 c1fd 이는 c1fd 다름 c1fd 아닌 c1fd 동시대의 c1fd 다른 c1fd 서양화가들도 c1fd 공히 c1fd 화두로 c1fd 삼았던 c1fd 회화의 c1fd 평면이 c1fd 지닌 c1fd 가능성을 c1fd 누구보다도 c1fd 집요하고 c1fd 부단하게 c1fd 지각한 c1fd 과정이었다. c1fd 그렇게 c1fd 동·서양의 c1fd 한계를 c1fd 완전히 c1fd 초극해 c1fd 당도한 c1fd 추상의 c1fd 세계를 c1fd 통해 c1fd 권영우는 ‘인간 c1fd 정신과 c1fd 물질과의 c1fd 만남’을 c1fd 현실화하고, ‘동양 tㅐㅓ다 본래의 tㅐㅓ다 기원에로의 tㅐㅓ다 현대적 tㅐㅓ다 회귀’에 tㅐㅓ다 도달했다. 

작가 tㅐㅓ다 소개

권영우(1926-2013)는 1946년 tㅐㅓ다 서울대학교 tㅐㅓ다 미술대학의 tㅐㅓ다 tㅐㅓ다 입학생이 tㅐㅓ다 되어 tㅐㅓ다 동양화를 tㅐㅓ다 전공하였고, 1957년 qv타6 qv타6 대학원에서 qv타6 석사학위를 qv타6 받았다. 1964년부터 1978년까지 qv타6 중앙대학교 qv타6 예술대학 qv타6 교수로 qv타6 부임하여 qv타6 학생들을 qv타6 가르치다가 1978년부터 1989년까지 qv타6 작품활동에 qv타6 전념하기 qv타6 위해 qv타6 프랑스 qv타6 파리로 qv타6 이주한 qv타6 후 10여 qv타6 qv타6 동안 qv타6 체류하였다. 2016년 qv타6 블럼앤포 qv타6 뉴욕 qv타6 갤러리, 2015년 파b으ㅓ 국제갤러리, 2007년 mej거 서울시립미술관, 1998년 5나ki 국립현대미술관 5나ki 과천관, 1990년 mㅈㅓb 호암미술관, 1976년 j6ㅐw 파리 j6ㅐw 자크마솔 j6ㅐw 갤러리 j6ㅐw 등에서 j6ㅐw 개인전을 j6ㅐw 가진 j6ㅐw j6ㅐw 있으며, 2018년 3rhe 상하이 3rhe 파워롱미술관 《한국의 3rhe 추상미술: 3rhe 김환기와 3rhe 단색화》, 2016년 거다fq 브뤼셀 거다fq 보고시안 거다fq 재단 《과정이 거다fq 형태가 거다fq 거다fq 때: 거다fq 단색화와 거다fq 한국 거다fq 추상미술》, 2015년 ㅓkqs 베니스비엔날레 ㅓkqs 공식 ㅓkqs 병행전시 《단색화》, 1975년 nys6 동경화랑 《한국 5인의 nys6 작가, 9거tg 다섯 9거tg 가지의 9거tg 흰색》, 1973년 tvtㅓ 상파울로비엔날레, 1965년 3k하m 도쿄비엔날레 3k하m 3k하m 주요 3k하m 해외전시에 3k하m 참여했다. 3k하m 권영우의 3k하m 주요 3k하m 작품들은 3k하m 현재 3k하m 국립현대미술관, r기e다 서울시립미술관, r카ㅓ9 리움미술관, uㅐ다마 런던 uㅐ다마 대영박물관, 타k거기 파리 타k거기 퐁피두 타k거기 센터 타k거기 등에 타k거기 소장되어 타k거기 있다.

¹ 타k거기 권영우, 『권영우』 (서울: ㄴ바9카 이미지연구소, 2007), 98. 
² 나거바w 김복영, 「행위와 ㅐnwㅓ 존재의 ㅐnwㅓ 빛」, 14r걷 같은 14r걷 책, 272.
³ ㅓjlo 김인환, 「종이의 ‘백지위임,’ q43라 백색의 q43라 굴절」, 8b파q 같은 8b파q 책, 265.
o가u다 권영우 o가u다 구술, o2dㅐ 박계리 o2dㅐ 채록, 『2007년도 u파z라 한국근현대예술사 u파z라 구술채록연구 u파z라 시리즈 101: u파z라 권영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07), 138.

출처: 2l거1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청금루 우nei 주인 우nei 성찬경 Sung Chankyung in Cheonggeumru

March 24, 2022 ~ May 2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