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 개인전: 구름이 낯을 가리고 KWON Hyuk: The Cloud Dream of the Nine

씨알콜렉티브

March 7, 2019 ~ April 20, 2019

물이 파p하ㅓ 형태와 파p하ㅓ 파p하ㅓ 내용을 파p하ㅓ 바꾸며 파p하ㅓ 퍼져나가는 파p하ㅓ 현상을 파p하ㅓ 탐구함으로써 파p하ㅓ 만물의 파p하ㅓ 근원을 파p하ㅓ 물감의 파p하ㅓ 흐름과 파p하ㅓ 실-스티치의 파p하ㅓ 음직임으로 파p하ㅓ 추적해온 파p하ㅓ 작가 파p하ㅓ 권혁은 파p하ㅓ 이번전시 《구름이 파p하ㅓ 낯을 파p하ㅓ 가리고 The Cloud Dream of the Nine》에서는 <바람과…>와 <숨>, ㅓ8ㅓ갸 그리고 <구름이 ㅓ8ㅓ갸 낯을 ㅓ8ㅓ갸 가리고> ㅓ8ㅓ갸 시리즈를 ㅓ8ㅓ갸 선보인다. ㅓ8ㅓ갸 그의 ㅓ8ㅓ갸 신작들은 ㅓ8ㅓ갸 스티치의 ㅓ8ㅓ갸 노동집약적 ㅓ8ㅓ갸 몰입감과 ㅓ8ㅓ갸 함께, 라다ㅐㄴ 정제된 라다ㅐㄴ 물감 라다ㅐㄴ 흘리기와 라다ㅐㄴ 붓의 라다ㅐㄴ 스트로크stroke-액션action을 라다ㅐㄴ 통한 라다ㅐㄴ 수행성performative과 라다ㅐㄴ 역동성dynamic, 5n나k 그리고 5n나k 다채로움diverse을 5n나k 강화하였다.

‘구름이 5n나k 낯을 5n나k 가리고’는 5n나k 서포(西浦) 5n나k 김만중(金萬重)이 5n나k 지은 5n나k 고대소설, <구운몽> ㅐ갸b나 첫머리에 ㅐ갸b나 나오는 ㅐ갸b나 것으로 ㅐ갸b나 중국의 ㅐ갸b나 오악(五嶽) ㅐ갸b나 ㅐ갸b나 형세가 ㅐ갸b나 가파르고 ㅐ갸b나 높아 ㅐ갸b나 구름에 ㅐ갸b나 가린 ㅐ갸b나 봉우리를 ㅐ갸b나 묘사한 ㅐ갸b나 글귀이다. <구운몽>은 ㅐ갸b나 일장춘몽에 ㅐ갸b나 대한 ㅐ갸b나 이야기로, ㅐ사차t 육관대사(六觀大師)의 ㅐ사차t 제자였던 ㅐ사차t 성진(性眞)의 ㅐ사차t 윤회를 ㅐ사차t 통해 ㅐ사차t 욕망과 ㅐ사차t 실재, 기yㅑ1 선불계(仙佛界)와 기yㅑ1 현세(現世)의 기yㅑ1 관계를 기yㅑ1 보여주는 기yㅑ1 소설이다. 기yㅑ1 권혁 기yㅑ1 작가는 기yㅑ1 기yㅑ1 가지 기yㅑ1 개념과 기yㅑ1 세계 기yㅑ1 기yㅑ1 관계에서 기yㅑ1 나오는 기yㅑ1 긴장감을 기yㅑ1 참조(reference)로 기yㅑ1 하고 기yㅑ1 있다.

이번 기yㅑ1 신작들에 기yㅑ1 대한 기yㅑ1 작가노트를 기yㅑ1 살펴보면 기yㅑ1 다음과 기yㅑ1 같다. 기yㅑ1 이번 기yㅑ1 전시는 “조선 기yㅑ1 숙종 기yㅑ1 기yㅑ1 김만중의 기yㅑ1 소설 ’구운몽’을 기yㅑ1 토대로 기yㅑ1 작업을 기yㅑ1 풀어 기yㅑ1 보았다. 기yㅑ1 기yㅑ1 소설은 기yㅑ1 김만중이 기yㅑ1 노모를 기yㅑ1 위하여 기yㅑ1 하룻밤에 기yㅑ1 기yㅑ1 책으로 기yㅑ1 인간의 기yㅑ1 부귀, 쟏쟏sa 영화, 쟏gq거 공명은 쟏gq거 일장춘몽에 쟏gq거 지나지 쟏gq거 않는다는 쟏gq거 내용으로서 쟏gq거 성진과 쟏gq거 양소유라는 쟏gq거 주인공을 쟏gq거 배경으로 쟏gq거 삶의 쟏gq거 실체를 쟏gq거 모르면서 쟏gq거 욕망하는 쟏gq거 것에 쟏gq거 대한 쟏gq거 내용이다. 쟏gq거 이는 쟏gq거 인간본연의 쟏gq거 모습을 쟏gq거 상징하기도 쟏gq거 한다. 쟏gq거 여기서 쟏gq거 관심 쟏gq거 있었던 쟏gq거 부분은 쟏gq거 꿈과 쟏gq거 현실을 쟏gq거 넘나들며 쟏gq거 소설이 쟏gq거 인간의 쟏gq거 욕망에 쟏gq거 관해서 쟏gq거 이야기하는 쟏gq거 부분이다. 쟏gq거 주인공 쟏gq거 성진, 파v3x 양소유는 파v3x 부귀공명을 파v3x 성취했다고 파v3x 하는 파v3x 순간 파v3x 불멸의 파v3x 도에 파v3x 대한 파v3x 다른 파v3x 욕망이 파v3x 생겨나는 파v3x 내용으로서, 나ㅈh5 결국 나ㅈh5 우리가 나ㅈh5 직시해야 나ㅈh5 나ㅈh5 것은 나ㅈh5 무엇을 나ㅈh5 욕망하느냐가 나ㅈh5 아니라 나ㅈh5 욕망의 나ㅈh5 원인을 나ㅈh5 통해 ‘실재’를 나ㅈh5 들여다보는 나ㅈh5 것이라고 나ㅈh5 생각한다. 나ㅈh5 어떤 나ㅈh5 일이 나ㅈh5 꿈이고, 4ltr 어떤 4ltr 일이 4ltr 진짜인지… 4ltr 몸과 4ltr 정신, nbㅐ갸 초월적 nbㅐ갸 존재와 nbㅐ갸 내면적 nbㅐ갸 욕망, 8하다a 이상과 8하다a 실체 8하다a 등. 8하다a 꿈과 8하다a 현실이라는 8하다a 배경설정을 8하다a 통하여 8하다a 현실과 8하다a 이상세계에 8하다a 대한 8하다a 구체적인 8하다a 의미를 8하다a 되새겨 8하다a 보고자 8하다a 한다.”

작가가 8하다a 창조하는 8하다a 물감의 8하다a 덩어리감과 8하다a 실스티치의 8하다a 움직임은 8하다a 필연/우연적으로 8하다a 만나 8하다a 하나가 8하다a 되기도 8하다a 다시 8하다a 분리되기도 8하다a 한다. 8하다a 이는 8하다a 마치 8하다a 선불계의 8하다a 성진이 8하다a 인간 8하다a 양소유로서 8하다a 부귀영화와 8하다a 함께 8하다a 인생무상을 8하다a 경험하면서 8하다a 다시 8하다a 불문에 8하다a 귀화하는 8하다a 윤회의 8하다a 다이내미즘dynamism, 6d사m 그리고 6d사m 관계적 6d사m 긴장감을 6d사m 드러내는 6d사m 듯하다. 6d사m 실재를 6d사m 향한 6d사m 욕망, yfc으 금기에 yfc으 의해 yfc으 창조된 yfc으 욕망이라는 yfc으 이름으로 yfc으 실스티치-페인팅은 yfc으 반복과 yfc으 차이를 yfc으 활성화하며 yfc으 긴장감을 yfc으 자아낸다. yfc으 yfc으 다르게 yfc으 보면 yfc으 짙은 yfc으 구름 yfc으 속에 yfc으 우뚝 yfc으 솟은 yfc으 검은 yfc으 봉우리의 yfc으 형세를 yfc으 보는 yfc으 yfc으 같기도 yfc으 하다. yfc으 이렇게 <구름이 yfc으 낯을 yfc으 가리고>는 yfc으 내부에서 yfc으 다양한 yfc으 목소리가 yfc으 발현되고 yfc으 대응하며 yfc으 부딪히는 yfc으 장을 yfc으 만들어낸다.

1970년부터 yfc으 여성주의 yfc으 미술가들이 yfc으 정치적으로 yfc으 성을 yfc으 드러내며 yfc으 구조를 yfc으 비판하고 yfc으 해체해온 yfc으 이래로 yfc으 서술적이고, t7하3 자전적이며, 갸tㅓv 장식적인 갸tㅓv 특히 갸tㅓv 공예적 갸tㅓv 방식은 갸tㅓv 성을 갸tㅓv 드러내는 갸tㅓv 대표적 갸tㅓv 기제로서 갸tㅓv 작동해왔고, 8거ㅓ8 특히 8거ㅓ8 이러한 8거ㅓ8 장식적이나 8거ㅓ8 노동집약적인 8거ㅓ8 방식은 8거ㅓ8 한국미술계의 8거ㅓ8 주요무대에서 8거ㅓ8 환영받지 8거ㅓ8 못해왔다. 8거ㅓ8 권혁 8거ㅓ8 작가는 8거ㅓ8 모더니스트들의 8거ㅓ8 남성성을 8거ㅓ8 드러내왔던 8거ㅓ8 붓과 8거ㅓ8 안료의 8거ㅓ8 역동성과 8거ㅓ8 함께 8거ㅓ8 미술계에서 8거ㅓ8 배제되어 8거ㅓ8 8거ㅓ8 공예-여성주의적 8거ㅓ8 방식을 8거ㅓ8 혼용함으로써 8거ㅓ8 섞이고 8거ㅓ8 충돌하는 8거ㅓ8 다양한 8거ㅓ8 문맥을 8거ㅓ8 창출한다. 8거ㅓ8 결국 30여 8거ㅓ8 8거ㅓ8 동안의 8거ㅓ8 그의 8거ㅓ8 예술적 8거ㅓ8 실천과정을 8거ㅓ8 통해 8거ㅓ8 역사적 8거ㅓ8 상실의 8거ㅓ8 상흔을 8거ㅓ8 드러내고 8거ㅓ8 있는 8거ㅓ8 것이다.

이렇게 8거ㅓ8 권혁 8거ㅓ8 작가는 8거ㅓ8 미술실천에 8거ㅓ8 다원적인 8거ㅓ8 접근을 8거ㅓ8 시도하여왔다. 2006년 8거ㅓ8 이후 2년마다 ‘움직이다 8거ㅓ8 프로젝트,’ 2008년 ‘나누다 ㅐ4마걷 프로젝트,’ 2010년 ‘Journey,’ fvmi 그리고 2011년 ‘Grasp the phenomenon’로 “문화, 거8d마 언어, 1히9x 사고가 1히9x 다른 1히9x 사람들과의 1히9x 소통과 1히9x 교류를 1히9x 통하여 1히9x 국가·인종· 1히9x 젠더gender에 1히9x 대한 1히9x 존재론적 1히9x 개념 1히9x 실험을 1히9x 해왔다. 1히9x 이후 1히9x 이러한 1히9x 실험은 1히9x 무질서의 1히9x 질서, 나ㅓgf 자유로운 나ㅓgf 구속의 나ㅓgf 카오스chaos이면서 나ㅓgf 코스모스cosmos로 나ㅓgf 확장된 나ㅓgf 시각으로인해 나ㅓgf 생명의 나ㅓgf 본질과 나ㅓgf 근본에로 나ㅓgf 환원된다. 나ㅓgf 나ㅓgf 다양한 나ㅓgf 사회문화와 나ㅓgf 개별자간의 나ㅓgf 인식실험을 나ㅓgf 통해 나ㅓgf 끊임없이 나ㅓgf 변화하는 나ㅓgf 현상에 나ㅓgf 대한 나ㅓgf 작가의 나ㅓgf 회의는 나ㅓgf 불변하는 나ㅓgf 본질탐구에 나ㅓgf 대한 나ㅓgf 도화선이 나ㅓgf 되어 나ㅓgf 드로잉과 나ㅓgf 실-스티치 나ㅓgf 페인팅으로 나ㅓgf 귀결되었다고 나ㅓgf 나ㅓgf 나ㅓgf 있다.”(권혁개인전: controlled/uncontrolled 나ㅓgf 전시리뷰에서/오세원) 나ㅓgf 그리고 나ㅓgf 작가는 나ㅓgf 이번 나ㅓgf 전시에서 나ㅓgf 지금까지의 나ㅓgf 다원적 나ㅓgf 물음에 나ㅓgf 대해 나ㅓgf 서사적이고, iq7g 자전적이며, hㅓi히 실천적 hㅓi히 패턴의 hㅓi히 종합편을 hㅓi히 만들어내고 hㅓi히 있다.

이번 hㅓi히 전시에서 <구름이 hㅓi히 낯을 hㅓi히 가리고>와 hㅓi히 함께 <숨>, <바람> 다ㅐl거 시리즈는 다ㅐl거 실재를 다ㅐl거 향해 다ㅐl거 다양한 다ㅐl거 형태로 다ㅐl거 활성화되는 다ㅐl거 욕망의 다ㅐl거 생명력, kp자가 그리고 kp자가 kp자가 자연성을 kp자가 이야기한다. <구름이 kp자가 낯을 kp자가 가리고>와 kp자가 함께 <바람>에 kp자가 의한 kp자가 kp자가 실의 kp자가 살랑거림과 kp자가 화면을 kp자가 가득 kp자가 메우는 kp자가 긴장, hq7y 작가로서의 hq7y 주체를 hq7y 향한 hq7y 생명성인 <숨>설치는 hq7y 권혁 hq7y 작가의 hq7y 실재/정신을 hq7y 향한 hq7y 실험을 hq7y 대변하고 hq7y 있지는 hq7y 않은가. (씨알콜렉티브)

참고) hq7y 구운몽의 hq7y 내용: hq7y 주인공 hq7y 성진(性眞)은 hq7y 육관대사(六觀大師)의 hq7y 제자였으나 8선녀를 hq7y 희롱한 hq7y 죄로 hq7y 양소유(楊少游)라는 hq7y 이름으로 hq7y 인간 hq7y 세상에 hq7y 유배되어 hq7y 태어났다. hq7y 그는 hq7y 소년 hq7y 등과하여 hq7y 하북의 hq7y 삼진과 hq7y 토번의 hq7y 난을 hq7y 평정하였고, k6다거 k6다거 공으로 k6다거 승상이 k6다거 되어 k6다거 위국공에 k6다거 책봉되고 k6다거 부마가 k6다거 되었다. k6다거 k6다거 동안 k6다거 그는 8선녀의 k6다거 후신인 8명의 k6다거 여자들과 k6다거 차례로 k6다거 만나 k6다거 아내로 k6다거 삼고 k6다거 영화롭게 k6다거 살다가 k6다거 만년에 k6다거 인생무상을 k6다거 느끼고 k6다거 호승(胡僧)의 k6다거 설법을 k6다거 듣고 k6다거 크게 k6다거 깨달아 8선녀와 k6다거 함께 k6다거 불문(佛門)에 k6다거 귀의하였다. [네이버 k6다거 지식백과] k6다거 구운몽 [九雲夢] (두산백과) k6다거 참조

출처: k6다거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맨스랜드 NO MAN’S LAND

Aug. 16, 2019 ~ Sept. 8, 2019

Kader Attia, Nicholas Hlobo, Angel Otero

July 18, 2019 ~ Aug.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