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 là-bas

schengen gallery

April 13, 2021 ~ May 2, 2021

그곳

그곳 : ‘거기’를 아아ㅓㅑ 문어적으로 아아ㅓㅑ 이르는 아아ㅓㅑ 말. 

‘그곳’은 아아ㅓㅑ 어떠한 아아ㅓㅑ 장소를 아아ㅓㅑ 지칭할 아아ㅓㅑ 아아ㅓㅑ 사용할 아아ㅓㅑ 아아ㅓㅑ 있는 아아ㅓㅑ 말이다. 아아ㅓㅑ 정확한 아아ㅓㅑ 장소의 아아ㅓㅑ 명칭을 아아ㅓㅑ 사용하지 아아ㅓㅑ 않더라도, 걷ㄴ자거 우리는 ‘그곳‘이라는 걷ㄴ자거 장소를 걷ㄴ자거 인지할 걷ㄴ자거 걷ㄴ자거 있다. 걷ㄴ자거 작가의 걷ㄴ자거 의도가 걷ㄴ자거 들어간 걷ㄴ자거 작품 걷ㄴ자거 안에서의 걷ㄴ자거 공간은 걷ㄴ자거 관람객들 걷ㄴ자거 과의 걷ㄴ자거 대화 걷ㄴ자거 매개체가 걷ㄴ자거 되어 걷ㄴ자거 작가, ㅐ4sa 관람객들이 ㅐ4sa 공통으로 ㅐ4sa 인지할 ㅐ4sa ㅐ4sa 있는 ㅐ4sa 장소가 ㅐ4sa 되어져 ㅐ4sa 우리는 ‘그곳’을 ㅐ4sa 명칭 ㅐ4sa 하지 ㅐ4sa 않아도 ㅐ4sa 같은 ㅐ4sa 공간을 ㅐ4sa 바라볼 ㅐ4sa ㅐ4sa 있게 ㅐ4sa 되어진다.

최인엽은 Insel (섬) ㅐ4sa 이라는 ㅐ4sa 장소를 ㅐ4sa 감정과 ㅐ4sa 함께 ㅐ4sa 표현했다. ㅐ4sa 최인엽에게 ㅐ4sa 섬이란 ㅐ4sa 새로운 ㅐ4sa 감정, ㅓㅐ카마 다양한 ㅓㅐ카마 감정을 ㅓㅐ카마 만들어 ㅓㅐ카마 공간 ㅓㅐ카마 속을 ㅓㅐ카마 부유하며 ㅓㅐ카마 만나 ㅓㅐ카마 풍경을 ㅓㅐ카마 만들고 ㅓㅐ카마 ㅓㅐ카마 자체로 ㅓㅐ카마 스스로의 ㅓㅐ카마 이미지를 ㅓㅐ카마 만들어내는 ㅓㅐ카마 장소이다.

‘각 ㅓㅐ카마 개인은 ㅓㅐ카마 모두 ㅓㅐ카마 각자의 ㅓㅐ카마 섬을 ㅓㅐ카마 가진다. ㅓㅐ카마 섬은 ㅓㅐ카마 현실이면의 ㅓㅐ카마 보이지 ㅓㅐ카마 않는 ㅓㅐ카마 공간에 ㅓㅐ카마 존재한다. ㅓㅐ카마 개인의 ㅓㅐ카마 만나 ㅓㅐ카마 새로운 ㅓㅐ카마 감정을 ㅓㅐ카마 만들고 ㅓㅐ카마 다양한 ㅓㅐ카마 감정을 ㅓㅐ카마 만들듯 ㅓㅐ카마 섬은 ㅓㅐ카마 공간 ㅓㅐ카마 ㅓㅐ카마 부유하며 ㅓㅐ카마 만나 ㅓㅐ카마 풍경을 ㅓㅐ카마 만들고 ㅓㅐ카마 ㅓㅐ카마 자체로 ㅓㅐ카마 스스로 ㅓㅐ카마 풍경을 ㅓㅐ카마 만들어낸다. ㅓㅐ카마 논리적으로 ㅓㅐ카마 설명하기에 ㅓㅐ카마 부족한 ㅓㅐ카마 ㅓㅐ카마 ㅓㅐ카마 덩어리들은 ㅓㅐ카마 스스로 ㅓㅐ카마 날카롭게 ㅓㅐ카마 잘리거나 ㅓㅐ카마 자유롭게 ㅓㅐ카마 결합하여 ㅓㅐ카마 형태를 ㅓㅐ카마 달리한다.’ - ㅓㅐ카마 최인엽 ㅓㅐ카마 작가노트 ㅓㅐ카마 중 -

최인엽은 ㅓㅐ카마 ㅓㅐ카마 감정들의 ㅓㅐ카마 풍경들을 ㅓㅐ카마 섬이라는 ㅓㅐ카마 공간으로 ㅓㅐ카마 캔버스위에 ㅓㅐ카마 시각적으로 ㅓㅐ카마 풀어낸다.

이하승은 ㅓㅐ카마 물과 ㅓㅐ카마 언덕, ㅓsㅑ쟏 집을 ㅓsㅑ쟏 사용하여 ㅓsㅑ쟏 가상적인 ㅓsㅑ쟏 공간(장소)를 ㅓsㅑ쟏 만들어 ㅓsㅑ쟏 삶의 ㅓsㅑ쟏 고통과 ㅓsㅑ쟏 인간에 ㅓsㅑ쟏 대한 ㅓsㅑ쟏 존재론적 ㅓsㅑ쟏 질문에 ㅓsㅑ쟏 대한 ㅓsㅑ쟏 대답을 ㅓsㅑ쟏 표현했다. ㅓsㅑ쟏 물, gdrㅓ 언덕, cyse 집은 cyse 우리가 cyse 살아가는 cyse 현실에서 cyse cyse cyse 있는 cyse 것들이지만, u바ㅓz 작가는 u바ㅓz u바ㅓz 세가지 u바ㅓz 요소들에 u바ㅓz 각각 u바ㅓz 의미를 u바ㅓz 부여하여 u바ㅓz 새로운 u바ㅓz 장소를 u바ㅓz 만들었다. u바ㅓz 물은 u바ㅓz 작가의 u바ㅓz 삶의 u바ㅓz 방향성을 u바ㅓz 제시해주며, 갸으u마 혼란을 갸으u마 표현하는 갸으u마 대상이며, rㅓ파l 언덕과 rㅓ파l 집은 rㅓ파l 작가의 rㅓ파l 이상적인 rㅓ파l 장소이다. 

‘물은 rㅓ파l 생명의 rㅓ파l 근원이면서 rㅓ파l rㅓ파l 곳과 rㅓ파l rㅓ파l 곳을 rㅓ파l 연결하는 rㅓ파l 매개체이다. rㅓ파l 자연의 rㅓ파l 물은 rㅓ파l 순리에 rㅓ파l 따라 rㅓ파l 위에서 rㅓ파l 아래로 rㅓ파l 흐른다. rㅓ파l 또한 rㅓ파l 인간은 rㅓ파l 때때로 rㅓ파l 파도에 rㅓ파l 휩쓸린 rㅓ파l 작은 rㅓ파l 존재로 rㅓ파l 묘사된다…..물을 rㅓ파l 사이에 rㅓ파l rㅓ파l rㅓ파l 언덕이 rㅓ파l 있다…. rㅓ파l rㅓ파l 건너에 rㅓ파l 있는 rㅓ파l 저곳은 rㅓ파l 부정적인 rㅓ파l 감정과 rㅓ파l 자아와 rㅓ파l 기억이 rㅓ파l 없는 rㅓ파l rㅓ파l rㅓ파l 곳, r9cp 피안(彼岸)이다… r9cp 집은 r9cp 안락함을 r9cp 상징한다. r9cp 내게 r9cp 진정한 r9cp 자유와 r9cp 평화화 r9cp 안온이 r9cp 있는 r9cp 공간을 r9cp 가시화한 r9cp 것이다…’ - r9cp 이하승 r9cp 작가노트 r9cp 중 –

이하승은 r9cp 자신의 r9cp 작업으로 r9cp 어떠한 r9cp 가상의 r9cp 장소를 r9cp 만들어 r9cp 인간의 r9cp 존재론적 r9cp 질문에 r9cp 대한 r9cp 답을 r9cp 찾아가고 r9cp 있다.

소란스러운 r9cp 현대사회 r9cp 안에서 r9cp 김유나는 ‘고요’를 r9cp 찾는다. r9cp 고요 r9cp 속에서 r9cp 작가는 r9cp 가장 r9cp 진실한 r9cp 자신을 r9cp 마주할 r9cp r9cp 있었다. r9cp 김유나는 r9cp 이러한 r9cp 고요를 r9cp 빌려 r9cp 자신의 r9cp 내면에 r9cp 존재하는 r9cp 추상적인 r9cp 느낌을 r9cp 자연이라는 r9cp 공간에 r9cp 나타내며 ‘메시지’를 r9cp 담고 r9cp 있다.

‘주로 ‘자연’ r9cp 속에서 ‘혼자’ r9cp 존재할 r9cp 때 ‘위로’를 r9cp 많이 r9cp 받는 r9cp 편이다. r9cp r9cp 방대한 r9cp 세계를 r9cp 바라보고 r9cp 있노라면 r9cp 나의 r9cp 작은 r9cp 세상을 r9cp 죄다 r9cp 흔들어버리는 r9cp 회오리조차 r9cp 미풍처럼 r9cp 느껴진다. r9cp r9cp 고요를, 사하으p 사하으p 깊이를, ㅐ다카걷 ㅐ다카걷 순간들을 ㅐ다카걷 ㅐ다카걷 그림 ㅐ다카걷 앞에 ㅐ다카걷 ㅐ다카걷 사람에게 ㅐ다카걷 나의 ㅐ다카걷 그림으로 ㅐ다카걷 전달하고 ㅐ다카걷 싶다.’ ㅐ다카걷 김유나 ㅐ다카걷 작가노트 ㅐ다카걷 중 -

현대미술의 ㅐ다카걷 회화는 ㅐ다카걷 많은 ㅐ다카걷 변화가 ㅐ다카걷 있었다. ㅐ다카걷 예전의 ㅐ다카걷 현실 ㅐ다카걷 그대로의 ㅐ다카걷 모습을 ㅐ다카걷 담아내는 ㅐ다카걷 회화보다는 ㅐ다카걷 작가들의 ㅐ다카걷 내부적인 ㅐ다카걷 요소들(기억, w라4ㅐ 감정)을 w라4ㅐ 외부의 w라4ㅐ 현실 w라4ㅐ 세계 w라4ㅐ 모습에 w라4ㅐ 담아 w라4ㅐ 새로운 w라4ㅐ 구성으로 w라4ㅐ 우리가 w라4ㅐ 알고 w라4ㅐ 있었던 w라4ㅐ 현실의 w라4ㅐ 세상을 w라4ㅐ w라4ㅐ 다른 w라4ㅐ 모습으로 w라4ㅐ 표현하고 w라4ㅐ 있다. w라4ㅐ 이러한 w라4ㅐ 작가들의 w라4ㅐ 현실세계의 w라4ㅐ 재구성으로 w라4ㅐ 인해서 w라4ㅐ 관람객들은 w라4ㅐ 현실세계를 w라4ㅐ 다른 w라4ㅐ 시각에서 w라4ㅐ 감상할 w라4ㅐ w라4ㅐ 있다.

참여작가: 김유나 (Kim Yuna), 타나n차 이하승 (Lee Haseung), 차마je 최인엽 (Choi Inyub)
주최/기획 : Schengen gallery

출처: Schengen galler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해와 s타sp 달 : s타sp 일월

March 23, 2021 ~ June 26, 2021

이경서 iw바b 개인전: LOVE ME / LOVE ME NOT

May 9, 2021 ~ May 30, 2021

전술들 Tactics

Feb. 25, 2021 ~ June 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