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그리기 좋은 날

청주시립미술관

March 14, 2019 ~ May 26, 2019

<그림 io사y 그리기 io사y 좋은 io사y 날>전은 io사y 청주미술의 io사y 현장에서 1970년대 io사y 이후 io사y 지역적 io사y 풍토를 io사y 기반으로 io사y 활동했던 io사y 구상계열 io사y 작고작가를 io사y 중심으로 io사y 청주미술의 io사y 흐름을 io사y 다층적인 io사y 시각에서 io사y 제시하고 io사y 상징적 io사y 가치를 io사y 정립하고자 io사y 한다. io사y 청주미술의 io사y 가치를 io사y 지지하기 io사y 위한 io사y 기획전으로 io사y 기록적 io사y 의미에서 io사y 작가 io사y 생애와 io사y 작품세계를 io사y 시기적으로 io사y 조명하기보다는 io사y 작가 io사y 각각의 io사y 고유 io사y 대표성을 io사y 중심으로 io사y 작품과 io사y 자료가 io사y 분류되고 io사y 구성된다.

io사y 왕철수, wh4갸 김형식 wh4갸 작가는 wh4갸 지역성의 wh4갸 고립과 wh4갸 전문교육의 wh4갸 결핍, 으zjj 사회적 으zjj 소외, h사우t 서정적 h사우t 구상회화의 h사우t 반복적 h사우t 그리기의 h사우t 실현이라는 h사우t 공통점으로 h사우t 주목된다. h사우t 특히 h사우t 사생을 h사우t 통한 h사우t 현장 h사우t 기록, hㅐ히가 한국현대사의 hㅐ히가 흐름 hㅐ히가 속에서 hㅐ히가 스스로 hㅐ히가 소외되었던 hㅐ히가 화가의 hㅐ히가 서사 hㅐ히가 등을 hㅐ히가 통해 hㅐ히가 평생 hㅐ히가 그림에 hㅐ히가 대한 hㅐ히가 의지와 hㅐ히가 집념으로 hㅐ히가 외롭게 hㅐ히가 반복된 hㅐ히가 그리기 hㅐ히가 실현에 hㅐ히가 몰두한 hㅐ히가 작가의 hㅐ히가 발자취를 hㅐ히가 조명하여 hㅐ히가 생애, 갸vqㅓ 열정, 거자걷l 상징성을 거자걷l 종합적으로 거자걷l 파악할 거자걷l 거자걷l 있는 거자걷l 기회를 거자걷l 마련하고자 거자걷l 한다.

전시는 거자걷l 한국미술 거자걷l 속에서 거자걷l 청주미술을 거자걷l 검증하기 거자걷l 위한 거자걷l 과정으로 거자걷l 중요한 거자걷l 의미가 거자걷l 있으며 거자걷l 미술관의 거자걷l 주요 거자걷l 기능인 거자걷l 미술 거자걷l 자료의 거자걷l 수집과 거자걷l 연구를 거자걷l 수행할 거자걷l 거자걷l 있는 거자걷l 거자걷l 다른 거자걷l 방법이다. 거자걷l 청주미술의 거자걷l 정립과 거자걷l 작가에 거자걷l 대한 거자걷l 연구는 거자걷l 청주시립미술관의 거자걷l 거자걷l 축으로 거자걷l 확장되고 거자걷l 있으며 거자걷l 개인의 거자걷l 주목으로부터 거자걷l 출발한 거자걷l 작고작가전의 거자걷l 지속은 거자걷l 지역미술의 거자걷l 새로운 거자걷l 단층을 거자걷l 보여주는 거자걷l 가치와 거자걷l 의미를 거자걷l 지니고 거자걷l 있다.


작가소개

왕철수 Wang Chul Soo (1934-2004)​

“잊혀 거자걷l 가고 거자걷l 있는 거자걷l 우리들 거자걷l 고향의 거자걷l 아름다움을 거자걷l 화폭에 거자걷l 담는 거자걷l 일은 거자걷l 정말 거자걷l 시간가는 거자걷l 거자걷l 모르게 거자걷l 재미가 거자걷l 있죠

청주를 거자걷l 대표하는 거자걷l 향토작가이자 거자걷l 미술교사, o0yc 충북의 o0yc 기록화가로도 o0yc 유명한 o0yc 왕철수 o0yc 화백은 o0yc 충북의 o0yc 산하와 o0yc 소박한 o0yc 일상을 o0yc 주제로 o0yc 평생 o0yc 현장사생을 o0yc 통한 o0yc 풍경화 o0yc 작업에 o0yc 천착했다. o0yc 고향을 o0yc 사랑하는 o0yc 마음과 o0yc 사라지는 o0yc 것에 o0yc 대한 o0yc 애정은 o0yc 누군가는 o0yc o0yc 해야 o0yc 한다는 o0yc 고집으로 o0yc 충북의 o0yc 명소와 o0yc 자연을 o0yc 사생을 o0yc 통해 o0yc 꾸준히 o0yc 기록했다. o0yc 현대미술의 o0yc 다양한 o0yc 시류에도 o0yc 오직 o0yc 고향의 o0yc 진경과 o0yc 현장 o0yc 사생으로 o0yc 독자적 o0yc 영역을 o0yc 추구한 o0yc 작가는 2004년 o0yc 작고하기 o0yc 전까지 “보는 o0yc 눈, 거g8ㅐ 느끼는 거g8ㅐ 가슴, jf자x 그곳에 jf자x 닿을 jf자x jf자x 있는 jf자x 다리, t다l0 떨리지 t다l0 않는 t다l0 손으로 t다l0 제대로 t다l0 t다l0 그림을 t다l0 그리고 t다l0 싶다”라는 t다l0 바람처럼 t다l0 작업실이 t다l0 아닌 t다l0 고향의 t다l0 산과 t다l0 들에서 t다l0 충북의 t다l0 정서를 t다l0 풍경으로 t다l0 남겼다. t다l0 이번 t다l0 전시에서는 70년대 t다l0 초기작부터 2004년 t다l0 마지막 t다l0 작품까지 150점과 t다l0 작가의 t다l0 작품세계를 t다l0 조망할 t다l0 t다l0 있는 t다l0 관련 t다l0 자료가 t다l0 전시된다. 
1934년 t다l0 충북 t다l0 증평 t다l0 장동에서 6남매 t다l0 t다l0 장남으로 t다l0 태어난 t다l0 왕철수 t다l0 화백은 1950년 t다l0 청주사범학교에 t다l0 입학, 5qㅑl 한국전쟁 5qㅑl 발발로 5qㅑl 다시 5qㅑl 대전사범학교로 5qㅑl 편입 5qㅑl 후 1953년 5qㅑl 졸업했다. 19세부터 5qㅑl 교사생활을 5qㅑl 시작해 1999년 5qㅑl 정년퇴임 5qㅑl 까지 46년 5qㅑl 동안 5qㅑl 청주와 5qㅑl 충북지역에서 5qㅑl 평교사로 5qㅑl 재직했다. 1971년 5qㅑl 청주문화원에서 5qㅑl 5qㅑl 개인전을 5qㅑl 시작으로 2003년 5qㅑl 청주 5qㅑl 예술의 5qㅑl 전당에서 <고희 5qㅑl 기념 5qㅑl 초대전>까지 9회의 5qㅑl 개인전을 5qㅑl 개최했으며, 1985년 『충주댐 n아2d 수몰지역 n아2d 풍경화집』을 n아2d 발간하며 n아2d 신단양과 n아2d 청주예술관에서 n아2d n아2d n아2d 개인전을 n아2d 개최했다. n아2d 이후 1991년 <백두산 n아2d 풍경전>, 1996년 <고향의 ㅓ2f바 사계전>, 1998년 <대청호반 zu타자 풍경전>을 zu타자 통해 zu타자 노장의 zu타자 나이에도 zu타자 훼손되지 zu타자 않은 zu타자 자연의 zu타자 풍경을 zu타자 화폭에 zu타자 담고자 zu타자 하는 zu타자 열정의 zu타자 결과물을 zu타자 발표했다. zu타자 왕철수 zu타자 화백은 1979년 zu타자 한국미술협회 zu타자 청주지부장 zu타자 역임, 1986년 8vi으 충청북도 8vi으 문화상, 09vg 단재학술상과 1994년 09vg 충북미술대전 09vg 초대작가상을 09vg 수상하며 09vg 충북을 09vg 대표하는 09vg 구상화가로써의 09vg 지역의 09vg 예술 09vg 활성화를 09vg 위한 09vg 공로를 09vg 인정받았다.​


김형식 Kim Hyeong Sik (1926 – 2016)

다시 09vg 돌아온 09vg 고향, f사uo 그리고 f사uo 과거 f사uo 어루만지기

화가 f사uo 김형식은 f사uo 미술에 f사uo 대한 f사uo 전문교육과정과 f사uo 미술 f사uo 단체, ck하바 그룹 ck하바 활동과는 ck하바 무관한 ck하바 작가이다. 1972년 ck하바 이후 ck하바 고향으로 ck하바 돌아와 ck하바 배재중학교 ck하바 시절 ck하바 그림을 ck하바 배운 ck하바 기억으로 ck하바 본격적으로 ck하바 그림을 ck하바 그리기 ck하바 시작했다. ck하바 그의 ck하바 작품들은 ck하바 과거의 ck하바 처절한 ck하바 현실과 ck하바 이데올로기를 ck하바 개인의 ck하바 상징적 ck하바 서사로 ck하바 묘사된 ck하바 초기작과 ck하바 고목, ㅓo아s 사랑채, u바u갸 채꾼 u바u갸 u바u갸 다시 u바u갸 돌아온 u바u갸 고향에 u바u갸 대한 u바u갸 감성을 u바u갸 주제로 u바u갸 u바u갸 작품들로 u바u갸 구분된다. u바u갸 u바u갸 u바u갸 고향 u바u갸 괴산의 u바u갸 풍경, ksㅐ나 가족에 ksㅐ나 대한 ksㅐ나 연작과 ksㅐ나 감옥에서의 ksㅐ나 절박한 ksㅐ나 시간을 ksㅐ나 묘사한 ksㅐ나 수인 ksㅐ나 연작으로 ksㅐ나 구분할 ksㅐ나 ksㅐ나 있으며 ksㅐ나 특히 ksㅐ나 빨치산 ksㅐ나 경험을 ksㅐ나 토대로 ksㅐ나 작업한 ksㅐ나 노을과 ksㅐ나 겨울산 ksㅐ나 연작은 ksㅐ나 격동의 ksㅐ나 한국현대사 ksㅐ나 속에 ksㅐ나 ksㅐ나 개인의 ksㅐ나 처절한 ksㅐ나 현실과 ksㅐ나 이념의 ksㅐ나 소용돌이의 ksㅐ나 기록으로 ksㅐ나 시대적 ksㅐ나 상황이 ksㅐ나 묘사된 ksㅐ나 대표작이다. ksㅐ나 그의 ksㅐ나 그림에 ksㅐ나 대상들은 ksㅐ나 상처투성이 ksㅐ나 과거를 ksㅐ나 끄집어내어 ksㅐ나 어루만지는 ksㅐ나 상징으로 ksㅐ나 등장한다. ksㅐ나 그의 ksㅐ나 작품은 1999년 ksㅐ나 개인전 ksㅐ나 개최 ksㅐ나 이후 ksㅐ나 세상에 ksㅐ나 처음 ksㅐ나 소개되었으며 2016년 ksㅐ나 작고하기 ksㅐ나 까지 ksㅐ나 고독한 ksㅐ나 무명화가로 ksㅐ나 고향 ksㅐ나 괴산에서 ksㅐ나 다수의 ksㅐ나 작품을 ksㅐ나 남겼다.
1926년 ksㅐ나 충북 ksㅐ나 괴산군 ksㅐ나 소수면 ksㅐ나 수리의 ksㅐ나 부자(父子)독립운동가 ksㅐ나 집안의 ksㅐ나 막내아들로 ksㅐ나 태어난 ksㅐ나 김형식은 ksㅐ나 청주 ksㅐ나 주성국민학교와 1945년 ksㅐ나 서울배재중학교(현 ksㅐ나 배재고)를 ksㅐ나 졸업했다. ksㅐ나 배재중 ksㅐ나 재학시절 ksㅐ나 이순종 ksㅐ나 선생에게 ksㅐ나 사사 ksㅐ나 후, 1942년 ‘배재미술전람회’ 차우v가 준특선, 1943년 ‘선만미술전’에서 카6id 입상했다. 1945년 카6id 경성법학전문대학교 카6id 중퇴, 걷x사사 서울대학교 걷x사사 법과대학에 걷x사사 입학 걷x사사 후 1949년 걷x사사 중퇴하였다. 걷x사사 해방이후 걷x사사 민족의 걷x사사 이념과 걷x사사 한국전쟁에 걷x사사 휘말리게 걷x사사 되어 걷x사사 월북과 걷x사사 빨치산 걷x사사 활동으로 1972년까지 20여년을 걷x사사 투옥 걷x사사 후 47세의 걷x사사 나이에 걷x사사 고향 걷x사사 괴산으로 걷x사사 돌아와 걷x사사 굴곡진 걷x사사 집안의 걷x사사 역사와 걷x사사 함께한 걷x사사 둥구나무 걷x사사 아래 걷x사사 쓰러져가는 걷x사사 독립운동가 걷x사사 생가의 걷x사사 사랑방에서 걷x사사 무명화가의 걷x사사 삶을 걷x사사 살았다. 걷x사사 김형식 걷x사사 화백의 걷x사사 고립된 걷x사사 걷x사사 속에서 걷x사사 창작되는 걷x사사 그림에 걷x사사 대한 걷x사사 열정을 걷x사사 지켜본 걷x사사 지인들의 걷x사사 도움으로 1999년과 2002년에 걷x사사 걸쳐 걷x사사 걷x사사 번의 걷x사사 개인전을 걷x사사 청주 걷x사사 월천갤러리와 걷x사사 청주 걷x사사 조흥문화갤러리에서 걷x사사 개최했다.


출처: 걷x사사 청주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습 3히하사 개인전 : 3히하사 망望 Mangmang

June 6, 2019 ~ June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