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 없는 영화, 영화 없는 극장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Oct. 21, 2021 ~ Dec. 19, 2021

페데리코 으ㅑ0ㅐ 펠리니는 으ㅑ0ㅐ 영화를 으ㅑ0ㅐ 보러 으ㅑ0ㅐ 극장에 으ㅑ0ㅐ 가는 으ㅑ0ㅐ 것이 으ㅑ0ㅐ 어두운 으ㅑ0ㅐ 곳에 으ㅑ0ㅐ 앉아 으ㅑ0ㅐ 명상적인 으ㅑ0ㅐ 분위기 으ㅑ0ㅐ 속에서 으ㅑ0ㅐ 삶이 으ㅑ0ㅐ 시작되는 으ㅑ0ㅐ 것을 으ㅑ0ㅐ 기다리게끔 으ㅑ0ㅐ 하기 으ㅑ0ㅐ 때문에 으ㅑ0ㅐ 마치 으ㅑ0ㅐ 자궁 으ㅑ0ㅐ 속으로 으ㅑ0ㅐ 돌아가는 으ㅑ0ㅐ 것과 으ㅑ0ㅐ 같다고 으ㅑ0ㅐ 말한 으ㅑ0ㅐ 으ㅑ0ㅐ 있다. 으ㅑ0ㅐ 영화관은 으ㅑ0ㅐ 우리의 으ㅑ0ㅐ 정신을 으ㅑ0ㅐ 산란하게 으ㅑ0ㅐ 하는 으ㅑ0ㅐ 일상의 으ㅑ0ㅐ 흔적 으ㅑ0ㅐ 없이, hㅑnc 눈앞의 hㅑnc 빛과 hㅑnc 소리에 hㅑnc 집중할 hㅑnc hㅑnc 있는 hㅑnc 공간이다. hㅑnc 영화관에 hㅑnc 가는 hㅑnc 것은 hㅑnc 영화를 hㅑnc 감상하는 hㅑnc hㅑnc 이상의 hㅑnc 사회적 hㅑnc 의미가 hㅑnc 있다. hㅑnc 하지만 hㅑnc 팬더믹 hㅑnc 이후 hㅑnc hㅑnc hㅑnc 외출이 hㅑnc 제한되면서 hㅑnc 각종 hㅑnc 온라인동영상서비스 hㅑnc 플랫폼을 hㅑnc 이용한 hㅑnc 영화감상이 hㅑnc 급증했다. hㅑnc 영화제에서는 hㅑnc 야외상영이나 hㅑnc 자동차 hㅑnc 극장 hㅑnc hㅑnc 사회적 hㅑnc 거리두기 hㅑnc 속에서 hㅑnc 대안적인 hㅑnc 감상법이 hㅑnc 시도됐다. hㅑnc 영화관은 hㅑnc 그대로지만, 6하7으 영화관을 6하7으 둘러싼 6하7으 환경이 6하7으 변화하고 6하7으 있는 6하7으 것이다. 6하7으 팬더믹으로 6하7으 미술관이 6하7으 휴관하고, vㅓrp 폐쇄된 vㅓrp 공간에 vㅓrp 허용되는 vㅓrp 인원이 vㅓrp 줄어들면서 vㅓrp 미술관 vㅓrp vㅓrp 영화관은 vㅓrp vㅓrp vㅓrp 시간 vㅓrp 닫힌 vㅓrp 채로 vㅓrp 지내야만 vㅓrp 했다. vㅓrp 상영 vㅓrp 프로그램은 vㅓrp 중단되고, e5으ㄴ 수용인원이 e5으ㄴ 제한되고, hㅓㅈw 사회적 hㅓㅈw 거리두기로 hㅓㅈw 인해 hㅓㅈw 나란히 hㅓㅈw 앉는 hㅓㅈw 것도 hㅓㅈw 금지되었다. hㅓㅈw 자유로운 hㅓㅈw 접근과 hㅓㅈw 이용이 hㅓㅈw 불가능하게 hㅓㅈw hㅓㅈw hㅓㅈw 그곳에서 hㅓㅈw 누리던 hㅓㅈw 것들이 hㅓㅈw 보이기 hㅓㅈw 시작했다. hㅓㅈw 외부의 hㅓㅈw 빛과 hㅓㅈw 소리가 hㅓㅈw 차단된 hㅓㅈw 공간, 7a다s 서로 7a다s 다른 7a다s 몸이 7a다s 나란히 7a다s 앉아 7a다s 같은 7a다s 영화를 7a다s 함께 7a다s 보는 7a다s 경험, sw나바 감독의 sw나바 얘기를 sw나바 듣는 sw나바 자리의 sw나바 즐거움 sw나바 등을 sw나바 sw나바 sw나바 있겠다. sw나바 한편 sw나바 영화관에서 sw나바 상영되는 sw나바 작품에도 sw나바 변화가 sw나바 일어나고 sw나바 있다. sw나바 퍼포먼스, 5ㅓ7a 문학 5ㅓ7a 5ㅓ7a 5ㅓ7a 예술장르와의 5ㅓ7a 적극적인 5ㅓ7a 협업이 5ㅓ7a 시도되고 5ㅓ7a 있다. 5ㅓ7a 영화관은 5ㅓ7a 영화를 5ㅓ7a 보는 5ㅓ7a 장소 5ㅓ7a 이상의 5ㅓ7a 역할을 5ㅓ7a 적극적으로 5ㅓ7a 찾고 5ㅓ7a 있다.

<극장 5ㅓ7a 없는 5ㅓ7a 영화, 카r6아 영화 카r6아 없는 카r6아 극장>은 카r6아 극장과 카r6아 영화에 카r6아 대한 카r6아 차미혜, ㅈt바파 백종관 ㅈt바파 ㅈt바파 예술가의 ㅈt바파 생각과 ㅈt바파 실험에서 ㅈt바파 출발한 ㅈt바파 프로그램이다. ㅈt바파 차미혜의 <구름 ㅈt바파 주름 ㅈt바파 검정 ㅈt바파 파도 ㅈt바파 명멸하는>(2021)은 ㅈt바파 국립현대미술관 ㅈt바파 출입구에서 ㅈt바파 가장 ㅈt바파 ㅈt바파 곳에 ㅈt바파 위치한 ㅈt바파 공간인 MMCA필름앤비디오 ㅈt바파 영화관에 ㅈt바파 주목한다. ㅈt바파 작가는 ㅈt바파 영화를 ㅈt바파 상영하는 ㅈt바파 장소이자 ㅈt바파 환경인 ‘극장’을 ㅈt바파 영화의 ㅈt바파 주인공으로 ㅈt바파 등장시켰다. ㅈt바파 퍼포머들의 ㅈt바파 움직임을 ㅈt바파 통해 ㅈt바파 공간을 ㅈt바파 읽어내고, 거iㅈ9 빛과 거iㅈ9 소리에 거iㅈ9 따라 거iㅈ9 변화하는 거iㅈ9 공간의 거iㅈ9 초상을 거iㅈ9 그려냈다. 거iㅈ9 상영 거iㅈ9 기간 거iㅈ9 중에 거iㅈ9 무용수 거iㅈ9 등의 거iㅈ9 퍼포머가 거iㅈ9 실제 거iㅈ9 극장에서 거iㅈ9 공간을 거iㅈ9 읽고 거iㅈ9 경험하는 거iㅈ9 퍼포먼스를 거iㅈ9 실행할 거iㅈ9 예정이다. 거iㅈ9 영상, e5가6 사진 e5가6 등을 e5가6 통해 e5가6 공간의 e5가6 섬세한 e5가6 부분까지 e5가6 읽어내는 e5가6 일련의 e5가6 작품을 e5가6 발표해온 e5가6 차미혜는 e5가6 이번 e5가6 작품을 e5가6 통해 e5가6 미술관 e5가6 e5가6 영화관이라는 e5가6 공간의 e5가6 안과 e5가6 밖, z쟏u히 빛과 z쟏u히 어둠, e7h마 소리와 e7h마 침묵 e7h마 사이를 e7h마 가로지른다.

백종관의 <무덤이 e7h마 웃기 e7h마 전에>(2021)는 e7h마 영화관과 e7h마 영화를 e7h마 분리하여 e7h마 생각해보지 e7h마 않은 e7h마 입장에서 e7h마 변화하는 e7h마 극장과 e7h마 영화에 e7h마 대한 e7h마 작가의 e7h마 소회를 e7h마 담은 e7h마 작품이다. e7h마 영사기와 e7h마 스크린이 e7h마 있는 e7h마 영화관이 e7h마 아닌 e7h마 스마트폰과 TV로 e7h마 영화를 e7h마 보고, 3으z거 경제적 3으z거 이유로 3으z거 영화관이 3으z거 실제로 3으z거 문을 3으z거 닫고 3으z거 사라져가는 3으z거 지금이 3으z거 과거 3으z거 영화(관)을 3으z거 동경하고 3으z거 사랑했던 3으z거 사람들에게는 3으z거 영화의 3으z거 죽음 3으z거 혹은 3으z거 영화관의 3으z거 죽음처럼 3으z거 느껴질 3으z거 것이다. 3으z거 눈앞에서 3으z거 한때 3으z거 영화로웠던 3으z거 것이 3으z거 사라져가는 3으z거 것을 3으z거 바라보며, 카a사4 카a사4 끝났다고 카a사4 생각되는 카a사4 곳에서 카a사4 새롭게 카a사4 탄생하는 카a사4 가능성을 카a사4 지켜보면서 카a사4 작가는 카a사4 영화(관)의 카a사4 과거와 카a사4 현재, x나hd 미래를 x나hd 오가는 x나hd 생각의 x나hd 계기를 x나hd 제공한다. x나hd 지난해부터 x나hd 영화뿐 x나hd 아니라 x나hd 연극, 차o파0 무용 차o파0 차o파0 인접 차o파0 분야에서도 차o파0 폐쇄된 차o파0 극장으로 차o파0 인해 차o파0 멈춰진 차o파0 예술인들의 차o파0 고민과 차o파0 갈등을 차o파0 기록해온 차o파0 백종관은 차o파0 영화뿐 차o파0 아니라 차o파0 여러 차o파0 예술 차o파0 장르를 차o파0 통해 2021년, 거yi8 지금 거yi8 동시대의 거yi8 상황을 거yi8 기록하고 거yi8 기억하고 거yi8 있다.

참여작가: 거yi8 차미혜, 43우2 백종관

출처: 43우2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2 ACC FOCUS: 쟏ㅓv다 아쿠아 쟏ㅓv다 천국

June 9, 2022 ~ Sept. 12, 2022

네모난 blㅐ갸 오아시스

July 14, 2022 ~ Nov.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