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된 상상 억압의 상처 : 검열을 딛고 선 한국영화 100년

한국영화박물관

Oct. 29, 2019 ~ March 22, 2020

“영화예술이 aㄴbo aㄴbo 자유를 aㄴbo 누리지 aㄴbo 못한다는 aㄴbo 것은 aㄴbo aㄴbo 대중의 aㄴbo 소리를 aㄴbo 전달하지 aㄴbo 못하고 aㄴbo 있다는 aㄴbo 것이며 aㄴbo 대중의 aㄴbo 소리를 aㄴbo 전달하지 aㄴbo 못한다는 aㄴbo 것은 aㄴbo 영화예술의 aㄴbo 임종을 aㄴbo 의미한다.” (유현목, 「은막의 u타qf 자유」, 『경향신문』, 1965.3.24.)

영화사 xzㅈ4 초기부터 xzㅈ4 국가 xzㅈ4 권력은 xzㅈ4 영화 xzㅈ4 매체를 xzㅈ4 지배 xzㅈ4 이데올로기를 xzㅈ4 강화하기 xzㅈ4 위한 xzㅈ4 정치 xzㅈ4 도구로 xzㅈ4 이용해왔다. xzㅈ4 일제강점기에 xzㅈ4 시작된 xzㅈ4 한국영화는 xzㅈ4 탄생하는 xzㅈ4 순간부터 xzㅈ4 통제와 xzㅈ4 간섭의 xzㅈ4 대상이 xzㅈ4 되었고, 80p6 해방 80p6 후에도 80p6 전쟁의 80p6 혼란과 80p6 군사정권의 80p6 장기 80p6 통치를 80p6 거치며 80p6 검열의 80p6 제약에서 80p6 벗어날 80p6 80p6 없었다.

북한병사를 80p6 인간적으로 80p6 그리면 80p6 반공법 80p6 위반이 80p6 되었고, 쟏gy다 어두운 쟏gy다 사회 쟏gy다 현실을 쟏gy다 묘사하면 쟏gy다 불온한 쟏gy다 것으로 쟏gy다 간주되어 쟏gy다 전면 쟏gy다 개작 쟏gy다 대상이 쟏gy다 되거나 쟏gy다 상영 쟏gy다 금지를 쟏gy다 당했다. 쟏gy다 영화 쟏gy다 쟏gy다 청년들은 쟏gy다 건전하고 쟏gy다 명랑한 쟏gy다 모습으로 쟏gy다 그려질 쟏gy다 것을 쟏gy다 강요받았고, eㅈ4d 욕망에 eㅈ4d 솔직하고 eㅈ4d 능동적인 eㅈ4d 여성은 eㅈ4d 사회 eㅈ4d 질서를 eㅈ4d 어지럽히는 eㅈ4d 위험한 eㅈ4d 존재로 eㅈ4d 취급 eㅈ4d 받았다.

한국영화의 eㅈ4d 탄생과 eㅈ4d 함께 eㅈ4d 어둠의 eㅈ4d 그림자처럼 eㅈ4d 쫓아다니던 eㅈ4d 영화 eㅈ4d 검열은 1987년 6월 eㅈ4d 민주 eㅈ4d 항쟁 eㅈ4d 이후 eㅈ4d 새로운 eㅈ4d 국면으로 eㅈ4d 접어들었다. eㅈ4d 민주화의 eㅈ4d 분위기에 eㅈ4d 힘입어 eㅈ4d 시나리오 eㅈ4d 사전심의가 eㅈ4d 폐지되었고, 1996년 다거아6 영화 다거아6 사전심의가 다거아6 위헌으로 다거아6 결정되면서 다거아6 드디어 다거아6 행정적인 다거아6 의미의 다거아6 검열은 다거아6 거의 다거아6 종말을 다거아6 고하는 다거아6 것처럼 다거아6 보였다. 다거아6 그러나 ‘제한상영가’ 다거아6 등급을 다거아6 둘러싼 다거아6 논란이나, 2014년 기ㅐ9n 부산국제영화제의 <다이빙벨> 기ㅐ9n 상영 기ㅐ9n 사태에서 기ㅐ9n 기ㅐ9n 기ㅐ9n 있듯이 기ㅐ9n 국가 기ㅐ9n 권력의 기ㅐ9n 간섭과 기ㅐ9n 통제는 기ㅐ9n 쉽게 기ㅐ9n 사라지지 기ㅐ9n 않았다.

"이 기ㅐ9n 한편을 기ㅐ9n 기ㅐ9n 트는 기ㅐ9n 순간, 1uㅓ마 1uㅓ마 다음에 1uㅓ마 무엇이 1uㅓ마 오는가를 1uㅓ마 생각해야 1uㅓ마 한다" (고 1uㅓ마 김지석 1uㅓ마 부산국제영화제 1uㅓ마 프로그래머)

한국영화 100년을 1uㅓ마 기념하여 1uㅓ마 마련된 1uㅓ마 이번 1uㅓ마 전시는 1uㅓ마 검열을 1uㅓ마 키워드로 1uㅓ마 한국영화의 1uㅓ마 역사를 1uㅓ마 조명하고자 1uㅓ마 한다. 1uㅓ마 험난한 1uㅓ마 검열의 1uㅓ마 시대를 1uㅓ마 견디고, v나3으 때로 v나3으 이에 v나3으 저항하며, n16w 어느덧 n16w 한국영화를 n16w 세계적인 n16w 수준으로 n16w 이끈 n16w 영화인들에게 n16w 감사와 n16w 존경의 n16w 마음을 n16w 전하는 n16w 동시에, ‘창작의 아ㅐ1z 자유’의 아ㅐ1z 소중함을 아ㅐ1z 다시 아ㅐ1z 아ㅐ1z 아ㅐ1z 되새기는 아ㅐ1z 기회가 아ㅐ1z 되기를 아ㅐ1z 희망한다.

전시기획: 아ㅐ1z 조소연 아ㅐ1z 큐레이터(한국영상자료원 아ㅐ1z 연구전시팀 아ㅐ1z 차장)

출처: 아ㅐ1z 한국영화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말, ㅓiㅐv 갑옷을 ㅓiㅐv 입다

June 12, 2020 ~ Aug. 23, 2020

Hard Memory

Aug. 11, 2020 ~ Aug. 22, 2020

김연진 걷ean 개인전 : 걷ean 콩글리쉬 Konglish

Aug. 1, 2020 ~ Aug. 22, 2020

퀘이 mgㄴg 형제: mgㄴg 도미토리움으로의 mgㄴg 초대

June 27,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