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비에 대한 부정 No Patience for Monuments

페로탕 서울

April 4, 2019 ~ June 8, 2019

어슐러 K. dvmg dvmg 귄은 1986년에 dvmg 쓴 ‘소설의 dvmg 쇼핑백 dvmg 이론’을 dvmg 통해 dvmg 역사의 dvmg 남성 dvmg 본위의 dvmg 기념비중심적 dvmg 경향을 dvmg 비판하며 dvmg 문화가 dvmg 형성되고 dvmg 존속할 dvmg dvmg 있는 dvmg 방식에 dvmg 대해 dvmg 이전과는 dvmg 다른 dvmg 제안을 dvmg 했다. dvmg 이 ‘쇼핑백 dvmg 이론’은 dvmg 최초의 dvmg 도구가 dvmg 정복을 dvmg 위한 dvmg 무기가 dvmg 아닌 dvmg 채집을 dvmg 위한 dvmg 용기였다는 dvmg 주장을 dvmg 제기하며 dvmg 남성중심적 dvmg 사회구조로 dvmg 인하여 dvmg 인류가 dvmg 후자를 dvmg 억누르고 dvmg 보다 dvmg 폭넓은 ‘영웅적인’ dvmg 서사를 dvmg 추구하도록 dvmg 길들여졌다고 dvmg 말한다.

dvmg 귄은 dvmg dvmg 나아가 dvmg 문학 dvmg 속의 dvmg 무찌르고 dvmg 정복하는 dvmg 내용의 dvmg 영웅적인 dvmg 서사가 dvmg 구시대적이라 dvmg 주장하며 dvmg 용기에 dvmg 기반한 dvmg 보다 dvmg 복합적인 dvmg 구조가 dvmg 발전되어야 dvmg 한다고 dvmg 제안했다. dvmg dvmg 귄은 dvmg 이를 dvmg 통해 dvmg 다양한 dvmg 관점이 dvmg 허용되고 dvmg dvmg 문학이 dvmg 가지각색의 dvmg 목소리를 dvmg 포용할 dvmg dvmg 있게 dvmg dvmg 것이라 dvmg 여겼다.

기념비의 dvmg 부정은 12명의 dvmg 작가를 dvmg 선보이며, p마기차 이들의 p마기차 작품은 p마기차 전체적인 p마기차 역사적 p마기차 묘사 p마기차 방식에 p마기차 반기를 p마기차 p마기차 p마기차 귄의 p마기차 의지를 p마기차 다양한 p마기차 방법으로 p마기차 담아낸다. p마기차 이들의 p마기차 목소리는 p마기차 예술적 p마기차 묘사의 p마기차 역사와 p마기차 p마기차 역사를 p마기차 기록하고 p마기차 기념비 p마기차 p마기차 하는 p마기차 과정에 p마기차 대한 p마기차 의문의 p마기차 제기이며 p마기차 앞으로 p마기차 나아갈 p마기차 새로운 p마기차 방식을 p마기차 제시한다.

제네시스 p마기차 벨란저의 p마기차 작품은 p마기차 신체의 p마기차 대리성으로 p마기차 특징지어진다. p마기차 정교하게 p마기차 조각되고 p마기차 흡사 p마기차 퐁당과 p마기차 같은 p마기차 색체가 p마기차 입혀진 p마기차 사물이 p마기차 인간의 p마기차 모습을 p마기차 띈다. p마기차 일상적 p마기차 사물이 p마기차 사람과 p마기차 비슷한 p마기차 모습을 p마기차 띄면서 p마기차 불편할 p마기차 정도로 p마기차 친숙한 p마기차 모습이 p마기차 된다. p마기차 이번 p마기차 단체전을 p마기차 위해 p마기차 벨란저는 p마기차 인간형상의 p마기차 화병을 p마기차 조형하였는데, a마k4 이는 a마k4 a마k4 귄의 a마k4 은유적 ‘용기’를 a마k4 나타내는 a마k4 동시에 a마k4 여성의 a마k4 상품화에 a마k4 대한 a마k4 비평이다.

성적 a마k4 대상화 a마k4 되며 a마k4 페티쉬화 a마k4 되기도 a마k4 a마k4 여성의 a마k4 머리카락이 a마k4 신체를 a마k4 집어삼켜 a마k4 신체 a마k4 a마k4 자체가 a마k4 되는 a마k4 줄리 a마k4 커티스의 a마k4 회화도 a마k4 선보일 a마k4 예정이다. a마k4 클리브 (비슈누)에서 a마k4 머리카락으로 a마k4 a마k4 밧줄이 a마k4 서로 a마k4 얽히고 a마k4 엮여 a마k4 신체를 a마k4 옥죄는 a마k4 코르셋을 a마k4 형성한다. a마k4 위협적으로 a마k4 매니큐어가 a마k4 칠해진 a마k4 손톱은 a마k4 대상의 a마k4 가슴과 a마k4 복부를 a마k4 감싸며, 으m33 으m33 으m33 가슴은 으m33 으m33 귄이 으m33 언급한 으m33 모성의 ‘쇼핑백’을 으m33 나타낸다.

회화와 으m33 조각을 으m33 혼합한 으m33 으m33 도일의 으m33 작품은 으m33 사물에 으m33 부여된 으m33 성별을 으m33 다룬다. 으m33 데님으로 으m33 조형되고 으m33 금속 으m33 징으로 으m33 장식된 으m33 꽃다발은 으m33 꽃의 으m33 여린 으m33 모습과 으m33 소재에서 으m33 연상되는 으m33 미국 으m33 카우보이의 으m33 느낌을 으m33 혼합한다. 으m33 도일은 으m33 소재와 으m33 사물이 으m33 특정 으m33 성별과 으m33 연관된다고 으m33 가정했을 으m33 으m33 모순이 으m33 흔히 으m33 일어날 으m33 으m33 있다는 으m33 것을 으m33 증명한다. 으m33 보라는 으m33 으m33 여기저기 으m33 뚫은 으m33 구멍은 으m33 으m33 자체로 으m33 징과 으m33 같은 으m33 장식물로써 으m33 여성 으m33 전용 으m33 공간에 으m33 설치된 으m33 불법 으m33 촬영 으m33 장치를 으m33 제재하기 으m33 위한 으m33 정부의 으m33 법적 으m33 조치에 으m33 시기 으m33 적절 으m33 하게 으m33 입장을 으m33 표명한다.

전시회 으m33 작품의 으m33 전반이 으m33 여성이 으m33 어떻게 으m33 묘사 으m33 되었는가를 으m33 다루며, 나6아쟏 특히 나6아쟏 남성적 나6아쟏 시선을 나6아쟏 전복하는데 나6아쟏 초점을 나6아쟏 맞춘다. 나6아쟏 예를 나6아쟏 들어 나6아쟏 실리아 나6아쟏 헴튼의 나6아쟏 회화는 나6아쟏 남성의 나6아쟏 성기에 나6아쟏 집착하여 나6아쟏 남성 나6아쟏 화가들이 나6아쟏 역사적으로 나6아쟏 여성의 나6아쟏 성기에 나6아쟏 집착했던 나6아쟏 것을 나6아쟏 비판한다. 나6아쟏 귀스타브 나6아쟏 쿠르베의 나6아쟏 세상의 나6아쟏 기원(1866)과 나6아쟏 유사하게 나6아쟏 헴튼의 나6아쟏 작품들은 나6아쟏 성기를 나6아쟏 중심 나6아쟏 소제로 나6아쟏 다루며 나6아쟏 여성 나6아쟏 화가로서 나6아쟏 그는 나6아쟏 음경을 나6아쟏 묘사해서는 나6아쟏 안된다는 나6아쟏 터부에 나6아쟏 도전장을 나6아쟏 내민다. 나6아쟏 쿠르베가 나6아쟏 인체의 나6아쟏 정면을 나6아쟏 묘사했던 나6아쟏 것과 나6아쟏 달리 나6아쟏 헴튼은 나6아쟏 후방을 나6아쟏 묘사하는데, ㅓ나가사 이는 ㅓ나가사 치부가 ㅓ나가사 노출된 ㅓ나가사 상태이기도 ㅓ나가사 하며 ㅓ나가사 동시에 ㅓ나가사 미술 ㅓ나가사 역사의 ㅓ나가사 맥락에서 ㅓ나가사 남성의 ㅓ나가사 후방이 ㅓ나가사 묘사된 ㅓ나가사 예는 ㅓ나가사 흔치 ㅓ나가사 않다.

리들리 ㅓ나가사 하워드 ㅓ나가사 역시 ㅓ나가사 비슷한 ㅓ나가사 방법으로 ㅓ나가사 ㅓ나가사 성별의 ㅓ나가사 역할을 ㅓ나가사 뒤집는다. ㅓ나가사 구강성교를 ㅓ나가사 묘사한 ㅓ나가사 하워드의 ㅓ나가사 회화는 ㅓ나가사 관능 ㅓ나가사 예술의 ㅓ나가사 관습과 ㅓ나가사 성적 ㅓ나가사 묘사와 ㅓ나가사 쾌락을 ㅓ나가사 과장되게 ㅓ나가사 표현하는 ㅓ나가사 관능 ㅓ나가사 예술의 ㅓ나가사 특성을 ㅓ나가사 뒤집는다. ㅓ나가사 하워드의 ㅓ나가사 회화 ㅓ나가사 양식은 ㅓ나가사 직접적이고 ㅓ나가사 꾸밈이 ㅓ나가사 없어 ㅓ나가사 노골적인 ㅓ나가사 소제와는 ㅓ나가사 대조된다. ㅓ나가사 하지만 ㅓ나가사 가장 ㅓ나가사 ㅓ나가사 여겨 ㅓ나가사 볼만한 ㅓ나가사 것은 ㅓ나가사 하워드가 ㅓ나가사 행위자와 ㅓ나가사 대상자의 ㅓ나가사 전통적인 ㅓ나가사 역할, ㅓfㅓ9 남성과 ㅓfㅓ9 여성의 ㅓfㅓ9 특징적인 ㅓfㅓ9 성적 ㅓfㅓ9 행위, ㅑa나걷 ㅑa나걷 성별에 ㅑa나걷 기대되는 ㅑa나걷 태도 ㅑa나걷 등을 ㅑa나걷 전환하였다는 ㅑa나걷 것이다.

제시 ㅑa나걷 매킨슨의 ㅑa나걷 회화는 ㅑa나걷 성별 ㅑa나걷 ㅑa나걷 대립을 ㅑa나걷 아예 ㅑa나걷 제거해버린다. ㅑa나걷 매킨슨의 ㅑa나걷 작품은 ㅑa나걷 많은 ㅑa나걷 경우 ㅑa나걷 남성이 ㅑa나걷 전무한 ㅑa나걷 페미니스트 ㅑa나걷 유토피아에 ㅑa나걷 대한 ㅑa나걷 제안이며, 68ㅑ바 미술 68ㅑ바 역사부터 68ㅑ바 공상과학까지 68ㅑ바 다양한 68ㅑ바 장르에서 68ㅑ바 영감을 68ㅑ바 얻는다. 68ㅑ바 매킨슨은 68ㅑ바 특히 68ㅑ바 주인공이 68ㅑ바 낯선 68ㅑ바 세계를 68ㅑ바 탐험하는 68ㅑ바 68ㅑ바 귄의 ‘사변소설’에서 68ㅑ바 많은 68ㅑ바 영감을 68ㅑ바 얻는다. 68ㅑ바 68ㅑ바 귄은 68ㅑ바 주로 68ㅑ바 남성작가가 68ㅑ바 주를 68ㅑ바 이루는 68ㅑ바 공상과학 68ㅑ바 소설에 68ㅑ바 대한 68ㅑ바 본인의 68ㅑ바 관심과 68ㅑ바 페미니스트 68ㅑ바 이념 68ㅑ바 간에 68ㅑ바 조화를 68ㅑ바 이루었으며 68ㅑ바 매킨슨의 68ㅑ바 작품 68ㅑ바 역시 68ㅑ바 유사한 68ㅑ바 고민이 68ㅑ바 담겨있다.

이번 68ㅑ바 그룹전에서 68ㅑ바 서울 68ㅑ바 출신인 68ㅑ바 박가희의 68ㅑ바 작품이 68ㅑ바 높은 68ㅑ바 비중을 68ㅑ바 차지한다. 68ㅑ바 앙리 68ㅑ바 루소와 68ㅑ바 같은 68ㅑ바 예술가가 68ㅑ바 연상되는 ‘천진’한 68ㅑ바 느낌으로 68ㅑ바 그려진 68ㅑ바 작품이지만, z바2z 박가희가 z바2z 묘사하는 z바2z 대상에서 z바2z 천진난만함이라고는 z바2z 찾아볼 z바2z z바2z 없다. z바2z 그의 z바2z 작품은 z바2z 낭만적인 z바2z 장면의 z바2z 이상이 z바2z 무너진 z바2z 모습을 z바2z 묘사하며, ㅐ사다l ㅐ사다l 속에 ㅐ사다l 담긴 ㅐ사다l 성적 ㅐ사다l 행위는 ㅐ사다l ㅐ사다l 행위가 ㅐ사다l 이루어지는 ㅐ사다l 배경과는 ㅐ사다l 사뭇 ㅐ사다l 대조된다. ㅐ사다l 그림을 ㅐ사다l 바라보는 ㅐ사다l 청중은 ㅐ사다l 박가희가 ㅐ사다l 그려낸 ㅐ사다l 모호하고 ㅐ사다l 껄끄러운 ㅐ사다l 장면을 ㅐ사다l 바라보는 ㅐ사다l 불편한 ㅐ사다l 관음적 ㅐ사다l 입장을 ㅐ사다l 취하게 ㅐ사다l 된다. ㅐ사다l 그의 ㅐ사다l 작품 ㅐ사다l 하나하나가 ㅐ사다l 동시다발적으로 ㅐ사다l 서술되는 ㅐ사다l 내용을 ㅐ사다l 담아낸다.

사라 ㅐ사다l 피터스의 ㅐ사다l 청동흉상은 ㅐ사다l ㅐ사다l 모습만 ㅐ사다l 보면 ㅐ사다l 에트루리아의 ㅐ사다l 유물일 ㅐ사다l 수도, 히거ㅐ다 미래에서 히거ㅐ다 히거ㅐ다 작품일 히거ㅐ다 수도 히거ㅐ다 있다. 히거ㅐ다 체제 히거ㅐ다 전복적 히거ㅐ다 태도를 히거ㅐ다 접목하여 히거ㅐ다 고대 히거ㅐ다 조각품의 히거ㅐ다 조각 히거ㅐ다 양식을 히거ㅐ다 빌린 히거ㅐ다 피터스의 히거ㅐ다 흉상은 히거ㅐ다 미술 히거ㅐ다 역사에서 히거ㅐ다 여성의 히거ㅐ다 머리를 히거ㅐ다 은유적으로 히거ㅐ다 때어버리는 히거ㅐ다 행위를 히거ㅐ다 바로잡는다. 히거ㅐ다 여성의 히거ㅐ다 신체는 히거ㅐ다 배제한 히거ㅐ다 히거ㅐ다 목소리와 히거ㅐ다 주체성을 히거ㅐ다 담은 히거ㅐ다 신체 히거ㅐ다 기관인 히거ㅐ다 머리를 히거ㅐ다 탐구함으로써 히거ㅐ다 피터스는 히거ㅐ다 말하자면 히거ㅐ다 여성의 히거ㅐ다 정체성을 히거ㅐ다 회복하는 히거ㅐ다 것이다.

노들린 히거ㅐ다 피에르의 히거ㅐ다 작품은 히거ㅐ다 종교적 히거ㅐ다 회화의 히거ㅐ다 관점에서 히거ㅐ다 페미니즘을 히거ㅐ다 다룬다. 히거ㅐ다 이번 히거ㅐ다 전시회에 히거ㅐ다 종이에 히거ㅐ다 그려낸 히거ㅐ다 두개의 히거ㅐ다 작품은 히거ㅐ다 광륜을 히거ㅐ다 히거ㅐ다 여성과 히거ㅐ다 날개가 히거ㅐ다 돋은 히거ㅐ다 천국의 히거ㅐ다 동물을 히거ㅐ다 묘사한다. 히거ㅐ다 그는 히거ㅐ다 또한 히거ㅐ다 기독교적 히거ㅐ다 신심과 히거ㅐ다 역사를 히거ㅐ다 다룬 히거ㅐ다 회화를 히거ㅐ다 재구성하는데, z다bd 역사적으로 z다bd 이런 z다bd 회화에서 z다bd 수난을 z다bd 겪는 z다bd 남성의 z다bd 모습이 z다bd 주를 z다bd 이룬다. z다bd 하지만 z다bd 피에르의 z다bd 작품에서는 z다bd 동일한 z다bd 자세를 z다bd 취한 z다bd 여성이 z다bd 남성의 z다bd 자리를 z다bd 대신한다.

역사적 z다bd 예술 z다bd 작품의 z다bd 모작과 z다bd z다bd 아트 z다bd 풍자 z다bd 속에 z다bd 재치 z다bd 있는 z다bd 사회적-정치적 z다bd 논평을 z다bd 담아내는 z다bd 것이 z다bd 특징인 z다bd 에밀리 z다bd 메이 z다bd 스미스의 z다bd 작품은 z다bd 해학을 z다bd 통해 z다bd 가부장제와 z다bd 남근중심주의를 z다bd 신랄하게 z다bd 비판한다. z다bd 기념비의 z다bd 부정 II - z다bd 이번 z다bd 그룹전의 z다bd 타이틀은 z다bd z다bd 작품에서 z다bd 따온 z다bd 것이다 - z다bd 에서 z다bd 크림 z다bd 더미는 z다bd z다bd 소재나 z다bd 규모에서 z다bd 기념비와는 z다bd 반대되며, 걷다걷ㅐ 몸이 걷다걷ㅐ 없는 걷다걷ㅐ 혓바닥은 걷다걷ㅐ 걷다걷ㅐ 작고 걷다걷ㅐ 부드러운 걷다걷ㅐ 상징물을 걷다걷ㅐ 훼손한다.

단련된 걷다걷ㅐ 신체를 걷다걷ㅐ 묘사한 걷다걷ㅐ 얀슨 걷다걷ㅐ 스테그너의 걷다걷ㅐ 회화는 걷다걷ㅐ 여체를 걷다걷ㅐ 묘사함에 걷다걷ㅐ 있어 걷다걷ㅐ 기념비적 걷다걷ㅐ 접근 걷다걷ㅐ 방식을 걷다걷ㅐ 동원한다. 걷다걷ㅐ 스테그너의 걷다걷ㅐ 작품은 걷다걷ㅐ 전통적인 걷다걷ㅐ 초상화의 걷다걷ㅐ 장르 걷다걷ㅐ 속에서 걷다걷ㅐ 여체에 걷다걷ㅐ 부여된 걷다걷ㅐ 고정관념을 걷다걷ㅐ 무너뜨린다. 걷다걷ㅐ 근육질과 걷다걷ㅐ 미가 걷다걷ㅐ 조화를 걷다걷ㅐ 이루며 걷다걷ㅐ 때로는 걷다걷ㅐ 기괴하기까지 걷다걷ㅐ 걷다걷ㅐ 스테그너의 걷다걷ㅐ 작품은 걷다걷ㅐ 여성의 걷다걷ㅐ 아름다움이라는 걷다걷ㅐ 좁은 걷다걷ㅐ 잣대에 걷다걷ㅐ 도전장을 걷다걷ㅐ 내민다.

루비 걷다걷ㅐ 스카이 걷다걷ㅐ 스타일러는 걷다걷ㅐ 여성성과 걷다걷ㅐ 모성을 걷다걷ㅐ 대표하는 걷다걷ㅐ 전통적 걷다걷ㅐ 장면 걷다걷ㅐ 속에 걷다걷ㅐ 남성을 걷다걷ㅐ 묘사한다. 걷다걷ㅐ 마돈나와 걷다걷ㅐ 아이 걷다걷ㅐ 속에 걷다걷ㅐ 담긴 걷다걷ㅐ 수사법을 걷다걷ㅐ 탐구하는 걷다걷ㅐ 그의 걷다걷ㅐ 작품은 걷다걷ㅐ 아이들과 걷다걷ㅐ 함께 걷다걷ㅐ 기댄 걷다걷ㅐ 남성을 걷다걷ㅐ 묘사하여 걷다걷ㅐ 다정다감하며 걷다걷ㅐ 감수성이 걷다걷ㅐ 풍부한 걷다걷ㅐ 부성의 걷다걷ㅐ 모습을 걷다걷ㅐ 재현한다. 걷다걷ㅐ 이러한 걷다걷ㅐ 부성의 걷다걷ㅐ 부재를 걷다걷ㅐ 명시화 걷다걷ㅐ 함으로써 걷다걷ㅐ 그는 걷다걷ㅐ 이러한 걷다걷ㅐ 초상화에 걷다걷ㅐ 담긴 걷다걷ㅐ 전통적인 걷다걷ㅐ 역할상과 걷다걷ㅐ 걷다걷ㅐ 근원이 걷다걷ㅐ 되는 걷다걷ㅐ 가치체계로부터 걷다걷ㅐ 남성과 걷다걷ㅐ 여성을 걷다걷ㅐ 해방시킨다. / 걷다걷ㅐ 기획 걷다걷ㅐ 발렌타인 걷다걷ㅐ 브론델 Valentine Blondel

출처: 걷다걷ㅐ 페로탕 걷다걷ㅐ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Ruby Sky Stiler
  • Jansson Stegner
  • Emily Mae Smith
  • Naudline Pierre
  • Sarah Peters
  • 박가희
  • Jessie Makinson
  • Ridley Howard
  • Celia Hempton
  • Nick Doyle
  • Julie Curtiss
  • Genesis Belanger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홍수연 ㅓ바라5 개인전

June 8, 2019 ~ July 7, 2019

불온한 8ㅓ기0 데이터 VERTIGINOUS DATA

March 23, 2019 ~ July 28, 2019

이채은 ㅐi사f 개인전: The Moment Your Smile Fades Away

June 20, 2019 ~ July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