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서울도시건축센터

Feb. 25, 2019 ~ March 20, 2019

한국인 다z걷바 일본군 ‘위안부’의 다z걷바 모습을 다z걷바 담은 3장의 다z걷바 사진 다z걷바 실물이 다z걷바 국내 다z걷바 전시회에서 다z걷바 최초로 다z걷바 공개된다. 

위안부 다z걷바 피해 다z걷바 사실을 다z걷바 증언했던 다z걷바 고(故) 다z걷바 박영심 다z걷바 씨가 다z걷바 포로로 다z걷바 잡혀있을 다z걷바 당시 다z걷바 만삭이었던 다z걷바 모습이 다z걷바 담긴 다z걷바 사진 1점과 다z걷바 버마 다z걷바 미치나의 다z걷바 한국인 다z걷바 위안부 다z걷바 여러 다z걷바 명이 다z걷바 모여 다z걷바 있는 다z걷바 모습을 다z걷바 찍은 다z걷바 사진 2점으로, ca사q 우리에게는 ca사q 한국인 ca사q 위안부가 ca사q 찍힌 ca사q 대표적인 ca사q 사진들로 ca사q ca사q 알려져있다. ca사q 그동안 ca사q 미국 ca사q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ca사q 소장하고 ca사q 있던 ca사q 사진을 ca사q 스캔한 ca사q 것으로만 ca사q 공개됐다.

ca사q 사진들은 ca사q 서울시와 ca사q 서울대학교 ca사q 정진성 ca사q 연구팀(이하 ‘서울대 ca사q 연구팀’)이 ca사q 지난 3년 ca사q ca사q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ca사q 기록물 ca사q 관리사업」을 ca사q 통해 ca사q 확보한 ca사q 것이다. 

실물 ca사q 사진 3점은 ca사q 아시아‧태평양 ca사q 전쟁 ca사q ca사q 미군이 ca사q 만든 ca사q 사진앨범의 ca사q 일부다. ca사q ca사q 사진은 ca사q 각기 1944년8월14일·9월3일 ca사q 촬영됐으며, ㅐg파사 미군이 1944~1945년 ㅐg파사 ㅐg파사 앨범으로 ㅐg파사 제작한 ㅐg파사 것으로 ㅐg파사 추정된다, svf9 앨범 svf9 없이 svf9 낱장으로 svf9 흩어져 svf9 있던 svf9 사진을 `18년 9월 svf9 svf9 서울대 svf9 연구팀이 svf9 개인 svf9 소장자를 svf9 통해 svf9 확보했다.

svf9 svf9 공개되었던 ‘위안부’ svf9 사진은 svf9 미국 svf9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svf9 소장하고 svf9 있던 svf9 사진을 svf9 스캔한 svf9 것이지만, 아7히쟏 실물 아7히쟏 사진을 아7히쟏 확보한 아7히쟏 것은 아7히쟏 처음이다. 아7히쟏 가로 29cm, kop바 세로 21cm로 kop바 인화된 kop바 상태이며, 나l라차 보존 나l라차 상태도 나l라차 양호하다.

서울시와 나l라차 서울대 나l라차 연구팀은 나l라차 이 3장의 나l라차 사진 나l라차 실물을 나l라차 비롯해 나l라차 그동안 나l라차 발굴한 나l라차 사료, jnㅓe 사진, gㅓ거ㅓ 영상 gㅓ거ㅓ 등과 gㅓ거ㅓ 함께 gㅓ거ㅓ 일본군 gㅓ거ㅓ 위안부 gㅓ거ㅓ 피해자들의 gㅓ거ㅓ 증언을 gㅓ거ㅓ 이야기로 gㅓ거ㅓ 엮어 <기록 gㅓ거ㅓ 기억: gㅓ거ㅓ 일본군 ‘위안부’ gㅓ거ㅓ 이야기, 09ㅐh 09ㅐh 듣지 09ㅐh 못한 09ㅐh 말들>이라는 09ㅐh 제목으로 09ㅐh 전시회를 09ㅐh 개최한다. 3.1운동 100주년을 09ㅐh 기념해 09ㅐh 열리는 09ㅐh 이번 09ㅐh 전시는 09ㅐh 서울도시건축센터(종로구 09ㅐh 신문로 2가 6)에서 25일(월)부터 3월 20일(수)까지 09ㅐh 진행된다.

서울시와 09ㅐh 서울대학교 09ㅐh 연구팀은 2016년부터 「일본군 09ㅐh 위안부 09ㅐh 기록물 09ㅐh 관리 09ㅐh 사업」을 09ㅐh 통해 09ㅐh 미국 09ㅐh 등지에서 09ㅐh 일본군 ‘위안부’ 09ㅐh 자료를 09ㅐh 발굴하는데 09ㅐh 힘써왔다. 2017년 09ㅐh 한국인 ‘위안부’ 09ㅐh 영상을 09ㅐh 최초로 09ㅐh 공개했고, 나마7p 그동안 나마7p 증언으로만 나마7p 있었던 나마7p 남태평양 ‘트럭섬’ 나마7p 위안부 26명의 나마7p 존재사실을 나마7p 자료를 나마7p 통해 나마7p 처음으로 나마7p 공식 나마7p 확인했다. 2018년에는 나마7p 피해자들의 나마7p 증언을 나마7p 근거 나마7p 자료와 나마7p 접목한 나마7p 나마7p 권의 나마7p 사례집을 나마7p 출간했다.

이번 나마7p 전시의 나마7p 주제인 ‘기록 나마7p 기억’은 나마7p 위안부 나마7p 문제의 나마7p 진실을 나마7p 보여준 나마7p 피해자들의 나마7p 용기 나마7p 있는 나마7p 증언을 ‘기록’해 나마7p 계속해서 ‘기억’해 나마7p 나가기 나마7p 위한 나마7p 의지를 나마7p 담은 나마7p 것. 나마7p 그동안 나마7p 조각조각 나마7p 흩어져있었던 나마7p 기록들을 나마7p 모아 나마7p 사진과 나마7p 자료, s3ㅐc 위안부를 s3ㅐc 주제로 s3ㅐc 제작한 s3ㅐc 작가들의 s3ㅐc 예술작품 s3ㅐc 등을 s3ㅐc 스토리텔링 s3ㅐc 방식으로 s3ㅐc 구성했다. 

특히, ‘위안부’들의 w거카6 피해 w거카6 사실을 w거카6 담은 w거카6 본인들의 w거카6 증언 w거카6 w거카6 아니라, 거n42 주변인들의 거n42 증언과 거n42 역사 거n42 자료를 거n42 교차하여 ‘위안부’들의 거n42 삶을 거n42 종합적으로 거n42 생생하게 거n42 드러내고 거n42 있다. 

주요 거n42 전시물은 거n42 사진 거n42 실물 3장을 거n42 포함하여, k다사f 일본인과 k다사f 조선인들의 k다사f 귀환에 k다사f 대해 k다사f 다룬 k다사f 뉴욕타임스 k다사f 신문 k다사f 실물(1946.3.2.일자), hㅓ하i 쿤밍보고서 hㅓ하i hㅓ하i 축섬승선자 hㅓ하i 명부(복제본), 히자dr 일본군 ‘위안부’ 히자dr 최초 히자dr 증언자 히자dr 배봉기의 히자dr 사진 (김현옥 히자dr 개인 히자dr 소장) 히자dr 히자dr 이다. 

실물 히자dr 사진 3점 히자dr 이외에도, xf차o 미국 xf차o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xf차o 수집한 xf차o 중요 xf차o 문서들을 xf차o 그대로 xf차o 재현하여, sㅓ사ㅓ 시민들이 sㅓ사ㅓ 아카이브에서 sㅓ사ㅓ 마치 sㅓ사ㅓ 자료를 sㅓ사ㅓ 발굴하고 sㅓ사ㅓ 추적하는 sㅓ사ㅓ sㅓ사ㅓ 같은 sㅓ사ㅓ 느낌을 sㅓ사ㅓ 받으며 sㅓ사ㅓ 발굴 sㅓ사ㅓ 과정을 sㅓ사ㅓ 체험할 sㅓ사ㅓ sㅓ사ㅓ 있도록 sㅓ사ㅓ 하였다. sㅓ사ㅓ 이외에도 sㅓ사ㅓ 역사적 sㅓ사ㅓ 이해를 sㅓ사ㅓ 도울 sㅓ사ㅓ sㅓ사ㅓ 있도록 sㅓ사ㅓ 당시 sㅓ사ㅓ 신문이나 sㅓ사ㅓ 전단과 sㅓ사ㅓ 같은 sㅓ사ㅓ 실물 sㅓ사ㅓ 자료들이 sㅓ사ㅓ 전시된다. 

전시는 sㅓ사ㅓ 일본군 ‘위안부’ sㅓ사ㅓ 역사를 sㅓ사ㅓ 시민들이 sㅓ사ㅓ 쉽게 sㅓ사ㅓ 이해할 sㅓ사ㅓ sㅓ사ㅓ 있도록 4개의 sㅓ사ㅓ 이야기로 sㅓ사ㅓ 구성되어 sㅓ사ㅓ 있다. sㅓ사ㅓ sㅓ사ㅓ 번째는 sㅓ사ㅓ 버마 sㅓ사ㅓ 미치나의 sㅓ사ㅓ 조선인 ‘위안부’ sㅓ사ㅓ 이야기, gdnㅐ gdnㅐ 번째는 gdnㅐ 중국 gdnㅐ 송산과 gdnㅐ 텅충의 ‘위안부’와 gdnㅐ 박영심의 gdnㅐ 이야기로, ㅓqㅓ하 참혹한 ㅓqㅓ하 전장에서 ㅓqㅓ하 살아남은 ㅓqㅓ하 이들의 ㅓqㅓ하 삶과 ㅓqㅓ하 죽음을 ㅓqㅓ하 담아냈다.

ㅓqㅓ하 번째는 ㅓqㅓ하 중부태평양 ㅓqㅓ하 축섬의 ‘위안부’와 ㅓqㅓ하 이복순의 ㅓqㅓ하 이야기로, p가아파 승선 p가아파 기록에 p가아파 대한 p가아파 추적을 p가아파 통해 p가아파 피해 p가아파 여성의 p가아파 이야기를 p가아파 복원해 p가아파 가는 p가아파 과정을 p가아파 그렸다. p가아파 p가아파 번째는 p가아파 오키나와의 ‘위안부’ p가아파 배봉기의 p가아파 삶과 p가아파 그녀를 p가아파 기억하는 p가아파 제2의 p가아파 증언자 p가아파 오키나와 p가아파 주민들을 p가아파 들여다본다.

전시에서는 p가아파 일본군 ‘위안부’ p가아파 피해자들의 p가아파 강제동원 p가아파 과정이나 p가아파 피해 p가아파 경험뿐만 p가아파 아니라 p가아파 전쟁이 p가아파 끝난 p가아파 p가아파 고향으로 p가아파 귀환하는 p가아파 여정 p가아파 p가아파 p가아파 이후의 p가아파 삶을 p가아파 함께 p가아파 보여줄 p가아파 p가아파 있도록 p가아파 구성하였다.

서울대 p가아파 연구팀은 p가아파 중국과 p가아파 오키나와 ‘위안부’ p가아파 피해 p가아파 지역을 p가아파 직접 p가아파 답사하였고 p가아파 이를 p가아파 영상으로 p가아파 제작하였다. p가아파 과거와 p가아파 현재와의 p가아파 교차를 p가아파 통해 p가아파 시민들이 ‘위안부’ p가아파 문제에 p가아파 공감할 p가아파 p가아파 있도록 p가아파 영상도 p가아파 상영할 p가아파 예정이다. 

전시에서는 ‘위안부’를 p가아파 주제로 p가아파 p가아파 예술작품도 p가아파 함께 p가아파 공개한다. p가아파 존재했으나 p가아파 존재하지 p가아파 않는 p가아파 미치나 ‘위안부’들의 p가아파 증언을 p가아파 다룬 p가아파 최찬숙 p가아파 작가의 <밋찌나>, 0jr차 전쟁과 ‘위안부’의 0jr차 모습을 0jr차 재해석한 0jr차 기훈센 0jr차 작가의 <안위>, ㅓ하ㅑ다 고통의 ㅓ하ㅑ다 시간을 ㅓ하ㅑ다 견뎌 ㅓ하ㅑ다 낸 ‘위안부’ ㅓ하ㅑ다 여성들의 ㅓ하ㅑ다 존엄을 ㅓ하ㅑ다 상징하는 ㅓ하ㅑ다 조소희 ㅓ하ㅑ다 작가의 <의자>이다.

또한, g카자h 전시 g카자h 기간 g카자h g카자h 매주 g카자h 주말마다 g카자h 시민 g카자h 누구나 g카자h 참여할 g카자h g카자h 있는 g카자h 강연 g카자h 행사가 g카자h 총 4회에 g카자h 걸쳐 g카자h 열린다. g카자h 특히 3.3(일)에 g카자h 개최되는「박원순-정진성에게 g카자h 듣는 ‘2000년 g카자h 여성법정’ g카자h 이야기」는 2000년 g카자h 성노예전범 g카자h 여성국제법정(이하 ‘2000년 g카자h 여성법정’)에 g카자h 직접 g카자h 참여했던 g카자h 박원순 g카자h 서울시장(당시 g카자h 남측 g카자h 대표검사), dd0h 정진성 dd0h 서울대학교 dd0h 명예교수(당시 dd0h 한국위원회 dd0h 부대표)가 dd0h 직접 dd0h 만나 dd0h 대담을 dd0h 나누는 dd0h 형식으로 dd0h 진행된다.  

dd0h 밖에도 dd0h 일본군 ‘위안부’ dd0h 피해자들을 dd0h 직접 dd0h 만나 dd0h 기억하고 dd0h 기록했던 dd0h 인사들을 dd0h 초청하여 dd0h 전시에서 dd0h 미처 dd0h dd0h 듣지 dd0h 못한 dd0h 말들을 dd0h 들을 dd0h dd0h 있는 dd0h 장을 dd0h 마련한다. 

3월 2일(토) dd0h 오후 2시에는 dd0h 재일조선인 dd0h 여성으로서 dd0h 북한의 ‘위안부’들을 dd0h 직접 dd0h 만나 dd0h 그들의 dd0h 이야기를 dd0h 기억하고, ㅈ사거마 기록하며, 다8nk 고민해 다8nk 다8nk 르포라이터 다8nk 김영에게 다8nk 북에서 다8nk 여생을 다8nk 살아간 ‘위안부’들 다8nk 그리고 다8nk 다8nk 다8nk 다8nk 명인 다8nk 박영심의 다8nk 이야기를 다8nk 듣는다.

3월 9일(토) 다8nk 오후 2시에는 다8nk 이인순 다8nk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이하 다8nk 역사관) 다8nk 관장으로부터 故 다8nk 김순악 다8nk 할머니의 다8nk 기탁금을 다8nk 씨앗기금으로 다8nk 삼아 2015년 다8nk 대구에 다8nk 개관한 다8nk 역사관, 바ulr 그리고 바ulr 축섬에서의 ‘위안부’ 바ulr 생활 바ulr 바ulr 대구로 바ulr 돌아온 바ulr 이복순의 바ulr 삶에 바ulr 관한 바ulr 이야기를 바ulr 듣는다.

3월 16일(토) 바ulr 오후 2시에는 바ulr 오키나와의 ‘위안부’와 바ulr 위안소를 바ulr 연구했고, 기파7나 오키나와 기파7나 미야코섬에 ‘위안부’ 기파7나 추모비 기파7나 설립을 기파7나 주도했던 기파7나 홍윤신 기파7나 박사에게 기파7나 오키나와 기파7나 주민들의 기파7나 기억 기파7나 속에 기파7나 남아 기파7나 있는 기파7나 배봉기와 기파7나 오키나와 ‘위안부’들의 기파7나 이야기를 기파7나 듣는다.

박원순 기파7나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파7나 기념해 기파7나 독립운동가가 기파7나 많이 기파7나 조명되고 기파7나 있지만 기파7나 자신의 기파7나 피해 기파7나 사실을 기파7나 통해 기파7나 일제의 기파7나 만행을 기파7나 세상에 기파7나 알린 ‘위안부’ 기파7나 피해자 기파7나 역시 기파7나 공로를 기파7나 인정받아야 기파7나 마땅하다”며 “특히 기파7나 이번 기파7나 전시는 기파7나 지난 기파7나 정부가 기파7나 일본군 ‘위안부’ 기파7나 연구 기파7나 지원을 기파7나 중단했을 기파7나 당시 기파7나 서울시와 기파7나 서울대학교 기파7나 정진성 기파7나 연구팀이 기파7나 함께 기파7나 진행한 기파7나 일본군 ‘위안부’ 기파7나 기록물 기파7나 발굴 기파7나 사업의 기파7나 결과물이다. 기파7나 서울시는 기파7나 일본군 ‘위안부’의 기파7나 역사를 기파7나 기억하기 기파7나 위한 기파7나 노력을 기파7나 계속 기파7나 해나갈 기파7나 것”이라고 기파7나 말했다. 

정진성 기파7나 서울대학교 기파7나 명예교수는 “이번 기파7나 전시가 ‘위안부’와 기파7나 관련된 기파7나 기록과 기파7나 기억 기파7나 사이에 기파7나 잠시 기파7나 숨을 기파7나 고를 기파7나 기파7나 있는 기파7나 기회를 기파7나 제공해주길 기파7나 바란다”며, “이는 카아al 결국 카아al 더욱 카아al 새롭고 카아al 단단한 카아al 연결을 카아al 모색할 카아al 카아al 있는 카아al 장으로, gj우ㄴ 흐릿하고 gj우ㄴ 부서지는 gj우ㄴ 기록 gj우ㄴ 위에 gj우ㄴ 보다 gj우ㄴ 선명하고 gj우ㄴ 뚜렷한 gj우ㄴ 기억이 gj우ㄴ 떠오르고 gj우ㄴ 이어지는 gj우ㄴ 기회로 gj우ㄴ 작용하기를 gj우ㄴ 바란다”고 gj우ㄴ 말했다. 

전시는 gj우ㄴ 오는 2월 25일(월)~3월 20일(수), 10시부터 18시까지(기간 우ocㅐ 우ocㅐ 무휴) 우ocㅐ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우ocㅐ 개최되며, ct8차 누구나 ct8차 무료로 ct8차 관람할 ct8차 ct8차 있고, tbs바 서울대 tbs바 연구팀의 tbs바 도슨트 tbs바 프로그램이 tbs바 평일은 tbs바 매일 2시, ew74 주말은 11시, 16시에 갸y카우 별도 갸y카우 사전신청 갸y카우 없이 갸y카우 진행한다. 갸y카우 기타 갸y카우 문의는 갸y카우 서울시 갸y카우 여성가족정책실(02-2133-5057)로 갸y카우 연락하면 갸y카우 된다. 

출처: 갸y카우 서울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소영 7lxw 개인전

April 25, 2019 ~ May 25, 2019

박희자 cx쟏거 개인전 : 形과 cx쟏거 틀과 FRAME

May 4, 2019 ~ July 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