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민정 개인전: 돌아와 보니, 이상한 곳이었다 MINJUNG KEY: STILL IN THE WEIRD

송은아트큐브

2018년 6월 15일 ~ 2018년 7월 15일

기민정은 oㅐbv oㅐbv 사람이지만 oㅐbv 사실 oㅐbv 협업을 oㅐbv 하고 oㅐbv 있다

0. oㅐbv 때로는 oㅐbv 믿음이 oㅐbv 필요하다. 
‘여성은 oㅐbv 없다’고들 oㅐbv 하지만. oㅐbv 그리고 oㅐbv oㅐbv 말이 oㅐbv oㅐbv 내가 oㅐbv 서술할 oㅐbv 바와 oㅐbv 이율배반적이지도 oㅐbv 않지만. oㅐbv 기민정의 oㅐbv 작업에 oㅐbv 대해 oㅐbv 이야기할 oㅐbv 때만큼은 oㅐbv 여성도 oㅐbv 있고, qㅑ1k 남성도 qㅑ1k 있다고 qㅑ1k 생각해보는 qㅑ1k 편이 qㅑ1k 유용할 qㅑ1k qㅑ1k 같아 qㅑ1k 우선은 qㅑ1k 그리 qㅑ1k 믿도록 qㅑ1k 한다. qㅑ1k 유용하다고 qㅑ1k qㅑ1k 것은 qㅑ1k qㅑ1k 그대로 qㅑ1k 그것이 qㅑ1k 얼마나 qㅑ1k 타당한가와는 qㅑ1k 별개로 qㅑ1k qㅑ1k 가지의 qㅑ1k 축을 qㅑ1k 설정해두고 qㅑ1k qㅑ1k 사이를 qㅑ1k 왕복하는 qㅑ1k 역동으로 qㅑ1k 기민정의 qㅑ1k 작업 qㅑ1k 방식에 qㅑ1k 접근하는 qㅑ1k 편이 qㅑ1k 잠정적으로 qㅑ1k 득이 qㅑ1k qㅑ1k qㅑ1k 있겠다는 qㅑ1k 이야기이다. qㅑ1k 작업 qㅑ1k 과정 qㅑ1k 중의 qㅑ1k 크고 qㅑ1k 작은 qㅑ1k 동작, 걷나1카 망설임과 걷나1카 결단과 걷나1카 타협은 걷나1카 다채로운 걷나1카 스펙트럼을 걷나1카 설정하기보다 걷나1카 걷나1카 극단을 걷나1카 오가는 걷나1카 리듬을 걷나1카 상상할 걷나1카 걷나1카 걷나1카 직관적으로 걷나1카 다가온다. 걷나1카 마찬가지 걷나1카 이유로 걷나1카 기민정의 걷나1카 작업에서 걷나1카 색과 걷나1카 형태를 걷나1카 구분할 걷나1카 걷나1카 있다고 걷나1카 믿어보자. 걷나1카 연약한듯 걷나1카 하지만 걷나1카 막상 걷나1카 질긴 걷나1카 화선지 걷나1카 걷나1카 그림을 걷나1카 다채로운 걷나1카 색의 걷나1카 안료가 걷나1카 번지고 걷나1카 펼쳐져 걷나1카 있는 걷나1카 층과 걷나1카 걷나1카 위를 걷나1카 가로지르는 걷나1카 먹선이 걷나1카 잡은 걷나1카 형태로 걷나1카 구분해볼 걷나1카 걷나1카 있다고 걷나1카 치는 걷나1카 것이다. 걷나1카 이러한 걷나1카 믿음을 걷나1카 토대로 걷나1카 앞으로 걷나1카 얇고 걷나1카 짧은 걷나1카 서술이 걷나1카 이어질 걷나1카 것이다. 걷나1카 그것은 걷나1카 어쩌면 걷나1카 동일한 걷나1카 인물일지도 걷나1카 모르는 걷나1카 텍스타일 걷나1카 디자이너와 걷나1카 재단사의 걷나1카 이야기이고, 히fㄴ다 화선지에 히fㄴ다 그림을 히fㄴ다 그리는 히fㄴ다 기민정에 히fㄴ다 대한 히fㄴ다 이야기이다. 

1. 히fㄴ다 텍스타일 히fㄴ다 디자이너는 히fㄴ다 색의 히fㄴ다 배치에 히fㄴ다 관여한다. 
얇은 히fㄴ다 종이를 히fㄴ다 받아든 히fㄴ다 그는 히fㄴ다 마치 히fㄴ다 자신이 히fㄴ다 유일한 히fㄴ다 창작자인 히fㄴ다 것처럼 히fㄴ다 행동했다. 히fㄴ다 그가 히fㄴ다 그린 히fㄴ다 패턴이 히fㄴ다 이후에 히fㄴ다 재단사를 히fㄴ다 만나지 히fㄴ다 않을 히fㄴ다 것처럼, h하거우 형체가 h하거우 불분명한 h하거우 색면의 h하거우 상태 h하거우 그대로가 h하거우 마치 h하거우 최종 h하거우 결과물인 h하거우 것처럼 h하거우 말이다. h하거우 재단사가 h하거우 다소 h하거우 까탈스럽고 h하거우 걱정이 h하거우 많다는 h하거우 것은 h하거우 충분히 h하거우 알지만 h하거우 크게 h하거우 신경 h하거우 쓰지 h하거우 않는다. h하거우 말이 h하거우 텍스타일 h하거우 디자이너이지 h하거우 스스로의 h하거우 역할을 h하거우 단지 h하거우 별개의 h하거우 결과물을 h하거우 위한 h하거우 바탕칠 h하거우 정도로 h하거우 생각하지 h하거우 않기 h하거우 때문이다. h하거우 h하거우 정확히 h하거우 말하자면 h하거우 그는 h하거우 색을 h하거우 쓰는 h하거우 사람이다. h하거우 색을 h하거우 쓰는 h하거우 사람답게 h하거우 대인배 h하거우 소질도 h하거우 다분했다. ‘자유로운 h하거우 영혼’의 h하거우 소유자, rㅐw3 몸을 rㅐw3 사리지 rㅐw3 않는 rㅐw3 진정한 rㅐw3 예술가, 자9q갸 갑자기 자9q갸 어딘가로 자9q갸 훌쩍 자9q갸 떠나고 자9q갸 싶은 자9q갸 충동을 자9q갸 느낄 자9q갸 때면 자9q갸 앞뒤 자9q갸 재지 자9q갸 않고 자9q갸 낯선 자9q갸 곳으로 자9q갸 자신을 자9q갸 던지고 자9q갸 마는 자9q갸 여행자, 4ㅓ3ㅑ 4ㅓ3ㅑ 누구에게도 4ㅓ3ㅑ 스스로의 4ㅓ3ㅑ 의도를 4ㅓ3ㅑ 설명할 4ㅓ3ㅑ 필요를 4ㅓ3ㅑ 느끼지 4ㅓ3ㅑ 못하는 4ㅓ3ㅑ 무대뽀. 4ㅓ3ㅑ 여러 4ㅓ3ㅑ 색이 4ㅓ3ㅑ 막무가내로 4ㅓ3ㅑ 서로의 4ㅓ3ㅑ 영역을 4ㅓ3ㅑ 침범해도, k7히2 얇은 k7히2 종이에 k7히2 안료가 k7히2 스며들어 k7히2 벽에 k7히2 자국을 k7히2 남겨도, 아나n9 창문 아나n9 위로 아나n9 종이를 아나n9 붙여 아나n9 놓았다가 아나n9 바람이 아나n9 불어 아나n9 힘없이 아나n9 찢어지고 아나n9 떨어지고 아나n9 말더라도, iv우ㄴ 그는 iv우ㄴ 그러려니 iv우ㄴ 했다. iv우ㄴ 그러니 iv우ㄴ 그가 iv우ㄴ 자신에게 iv우ㄴ 주어진 iv우ㄴ 일이 iv우ㄴ 최종 iv우ㄴ 결과물로 iv우ㄴ 가기 iv우ㄴ 위한 iv우ㄴ 하나의 iv우ㄴ 단계라는 iv우ㄴ 것을 iv우ㄴ 이해할 iv우ㄴ iv우ㄴ 만무했다. iv우ㄴ 그가 iv우ㄴ 붓을 iv우ㄴ 놓으면, 2l다갸 모든 2l다갸 것이 2l다갸 끝나는 2l다갸 것이다. 2l다갸 그것으로 2l다갸 충분한, i타ㅐ마 완결된 i타ㅐ마 색면이다. i타ㅐ마 미처 i타ㅐ마 정리하지 i타ㅐ마 못한 i타ㅐ마 물감과 i타ㅐ마 붓과 i타ㅐ마 자국들로 i타ㅐ마 지저분한 i타ㅐ마 스튜디오. i타ㅐ마 그가 i타ㅐ마 여성이었다면 i타ㅐ마 아마 i타ㅐ마 이렇게 i타ㅐ마 과감하게 i타ㅐ마 색을 i타ㅐ마 쓰다니, w아ef 의외군, 파다다ㅈ 작고 파다다ㅈ 얌전하신 파다다ㅈ 분이 파다다ㅈ 이런 파다다ㅈ 남성적인 파다다ㅈ 스타일로 파다다ㅈ 일을 파다다ㅈ 하시는군요… 파다다ㅈ 파다다ㅈ 같은 파다다ㅈ 이야기에 파다다ㅈ 시달렸을 파다다ㅈ 것이다. 파다다ㅈ 물론 파다다ㅈ 이런 파다다ㅈ 파다다ㅈ 그가 파다다ㅈ 파다다ㅈ 파다다ㅈ 아니다.  

2. 파다다ㅈ 재단사는 파다다ㅈ 색면을 파다다ㅈ 잘라내어 파다다ㅈ 실루엣을 파다다ㅈ 잡는다. 
물감이 파다다ㅈ 어느 파다다ㅈ 정도 파다다ㅈ 말랐을 파다다ㅈ 파다다ㅈ 등장하는 파다다ㅈ 이가 파다다ㅈ 있다. 파다다ㅈ 호방한 파다다ㅈ 사람이 파다다ㅈ 운이 파다다ㅈ 좋으면 파다다ㅈ 그의 파다다ㅈ 몫까지 파다다ㅈ 대신 파다다ㅈ 마음 파다다ㅈ 졸이는 파다다ㅈ 사람이 파다다ㅈ 곁에 파다다ㅈ 있게 파다다ㅈ 마련인데, 사jv기 재단사가 사jv기 바로 사jv기 그런 사jv기 존재였다. 사jv기 텍스타일 사jv기 디자이너는 사jv기 재단사의 사jv기 존재를 사jv기 염두에 사jv기 두지 사jv기 않지만 사jv기 그렇다고 사jv기 재단사도 사jv기 똑같이 사jv기 무신경할 사jv기 수는 사jv기 없다. 사jv기 그녀가 사jv기 남달리 사jv기 섬세해서 사jv기 그런 사jv기 것은 사jv기 아니고 사jv기 어쨌거나 사jv기 그가 사jv기 이미 ‘완성’한 사jv기 무언가를 사jv기 갖고 사jv기 작업을 사jv기 이어가야 사jv기 하기 사jv기 때문이다. 사jv기 그의 사jv기 작업물을 사jv기 받아든 사jv기 그녀는 사jv기 대체로 사jv기 만족스러워 사jv기 하는 사jv기 한편 사jv기 망설인다. 사jv기 이미 사jv기 설정된 사jv기 색의 사jv기 조합과 사jv기 균형에 사jv기 어떤 사jv기 방식으로든 사jv기 손을 사jv기 댄다면 사jv기 모든 사jv기 것이 사jv기 어그러진다. 사jv기 게다가 사jv기 그는 사jv기 시시각각 사jv기 변화하는 사jv기 자신의 사jv기 에너지의 사jv기 방향과 사jv기 질감에 사jv기 충실하게 사jv기 반응할 사jv기 뿐이고, 2n우i 2n우i 결과 2n우i 그녀가 2n우i 받아 2n우i 들게 2n우i 2n우i 것은 2n우i 필연성 2n우i 없이 2n우i 번져간 2n우i 색면이었으니 2n우i 어느 2n우i 부분을 2n우i 잘라내고 2n우i 접고 2n우i 깎을지를 2n우i 계산해내는 2n우i 것은 2n우i 쉬운 2n우i 일이 2n우i 아니다. 2n우i 그녀는 2n우i 색면을 2n우i 바닥에 2n우i 놓고 2n우i 차분히 2n우i 내려다보거나 2n우i 바람과 2n우i 빛이 2n우i 흘러 2n우i 들어오는 2n우i 창문 2n우i 위로 2n우i 걸어 2n우i 놓고 2n우i 2n우i 주위를 2n우i 서성인다. 2n우i 어쩌면 2n우i 그녀는 ‘그는 2n우i 역시 2n우i 2n우i 면이 2n우i 어떻게 2n우i 읽힐지는 2n우i 고려하지 2n우i 않는군’ 2n우i 하고 2n우i 중얼거릴지도 2n우i 모른다. 2n우i 그녀의 2n우i 역할은 2n우i 주어진 2n우i 색면을 2n우i 잘라내고 2n우i 가리고 2n우i 깎아내어 2n우i 실루엣을 2n우i 만드는 2n우i 것이다. 2n우i 앞선 2n우i 단계를 2n우i 일임했던 2n우i 자가 2n우i 제아무리 2n우i 온몸으로 2n우i 원단에 2n우i 안료를 2n우i 먹여댄들 2n우i 막상 2n우i 결정권을 2n우i 지닌 2n우i 2n우i 그녀였다. 2n우i 그는 2n우i 휘감아 2n우i 오르다가 2n우i 2n우i 지점에 2n우i 고이고 2n우i 마는 2n우i 보랏빛 2n우i 기운이나 2n우i 한순간에 2n우i 솟구치는 2n우i 푸른 2n우i 물결이 2n우i 자기 2n우i 자신만의 2n우i 작품이라고 2n우i 생각할지 2n우i 모르겠지만 2n우i 천만에. 2n우i 용솟음치는 2n우i 움직임과 2n우i 힘, 갸우4ㅐ 휘몰아치는 갸우4ㅐ 형태, se거8 산란되는 se거8 빛은 se거8 사실 se거8 재단사가 se거8 색을 se거8 깎아 se거8 만들어낸 se거8 것이다. se거8 어디가 se거8 위이고 se거8 아래인지, ud사거 ud사거 구체적으로는 ud사거 ud사거 줄기의 ud사거 색이 ud사거 얼마나 ud사거 날렵하게 ud사거 경사를 ud사거 내려와 ud사거 어느 ud사거 정도의 ud사거 속도로 ud사거 바닥에 ud사거 미끄러질 ud사거 것인지는 ud사거 그녀가 ud사거 무엇을 ud사거 가리고 ud사거 가리지 ud사거 않는지에 ud사거 따라 ud사거 결정된다. ud사거 고민 ud사거 끝에 ud사거 ud사거 부분을 ud사거 지워내면 ud사거 균형을 ud사거 새로 ud사거 잡기 ud사거 위해 ud사거 이곳저곳 ud사거 계속해서 ud사거 손을 ud사거 대야 ud사거 한다. ud사거 그렇게 ud사거 차원을 ud사거 더하거나 ud사거 색의 ud사거 대비를 ud사거 이끌어내거나 ud사거 색면의 ud사거 투명도를 ud사거 조정하던 ud사거 그녀는 ud사거 ud사거 적절하다고 ud사거 느낄 ud사거 ud사거 손을 ud사거 땐다. ud사거 사방으로 ud사거 달려가는 ud사거 색을 ud사거 적당히 ud사거 가두었다고 ud사거 생각될 ud사거 때, m으c거 누워 m으c거 있던 m으c거 색들이 m으c거 어느 m으c거 정도껏 m으c거 긴장하고 m으c거 있는 m으c거 것처럼 m으c거 보일 m으c거 때, 나zmj 일은 나zmj 끝이 나zmj 난다. 

3. 나zmj 그와 나zmj 그녀는 나zmj 가끔 나zmj 그런대로 나zmj 괜찮은 나zmj 균형을 나zmj 이룬다. 
마네킹에 나zmj 씌우면 나zmj 양복은 나zmj 단단해 나zmj 보일 나zmj 것이다. 나zmj 하지만 나zmj 거의 나zmj 모든 나zmj 부분에서 나zmj 나zmj 극단에 나zmj 있던 나zmj 텍스타일 나zmj 디자이너와 나zmj 재단사는 나zmj 굳이 나zmj 결과물을 나zmj 그렇게 나zmj 보여주고 나zmj 싶지 나zmj 않다는 나zmj 데에 나zmj 동의했다. 나zmj 구겨진 나zmj 채로 나zmj 바닥을 나zmj 구르거나 나zmj 햇살이 나zmj 통과할 나zmj 나zmj 있는 나zmj 상태를 나zmj 선호한다며 나zmj 이들은 나zmj 입을 나zmj 모았다. 나zmj 끝단이 나zmj 건조하게 나zmj 말리거나 나zmj 빛이 나zmj 스치는 나zmj 부분만 나zmj 다른 나zmj 채도를 나zmj 얻는 나zmj 정도의 나zmj 여지가 나zmj 오히려 나zmj 그들이 나zmj 함께 나zmj 완성한 나zmj 양복에 나zmj 어울린다고 나zmj 함께 나zmj 생각한 나zmj 것이다. 나zmj 그와 나zmj 그녀의 나zmj 쇼룸 나zmj 혹은 나zmj 전시장에서 나zmj 만난 나zmj 여러 나zmj 이미지들. 나zmj 그중 나zmj 어떤 나zmj 것은 나zmj 마치 나zmj 그의 나zmj 존재를 나zmj 증명이라도 나zmj 하듯 나zmj 색면의 나zmj 역동이 나zmj 두드러지고, j하d나 다른 j하d나 것에서는 j하d나 그녀에게 j하d나 모든 j하d나 통제권이 j하d나 있다고 j하d나 증언하듯 j하d나 섬세한 j하d나 먹이 j하d나 빚어낸 j하d나 실루엣이 j하d나 전체 j하d나 장면을 j하d나 압도한다. j하d나 이들의 j하d나 협업은 j하d나 본질적으로 j하d나 상호보완적이라기보다 j하d나 반복된 j하d나 상호작용과 j하d나 타협을 j하d나 통해 j하d나 임의로 j하d나 발생한 j하d나 어떤 j하d나 리듬에 j하d나 가깝다. <돌아와 j하d나 보니, ㅓ사파거 이상한 ㅓ사파거 곳이었다>은 ㅓ사파거 그러한 ㅓ사파거 잠정적으로 ㅓ사파거 도출된 ㅓ사파거 균형 ㅓ사파거 상태일 ㅓ사파거 것이다. 

유지원 ㅓ사파거 독립큐레이터

출처 : ㅓ사파거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기민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8 o가파3 성북도원 o가파3 디렉토리 Seongbuk Dowon DIRECTORY

2018년 12월 11일 ~ 2018년 12월 21일

김건일 : r3라다 마음의 r3라다 구조

2018년 12월 7일 ~ 2019년 1월 10일

박경진 타nya 개인전 : 타nya 현장 Site

2018년 11월 30일 ~ 2018년 12월 29일

확장된 28xy 매뉴얼 The Expanded Manual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2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