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산 풍속화에서 민속을 찾다

국립민속박물관

May 20, 2020 ~ Oct. 5, 2020

국립민속박물관(관장 dy거가 윤성용)은 2020년 5월 20일(수)부터 10월 5일(월)까지 《기산 dy거가 풍속화에서 dy거가 민속을 dy거가 찾다》특별전을 dy거가 개최한다. dy거가 이번 dy거가 전시는 dy거가 기산(箕山) dy거가 김준근(金俊根)의 dy거가 풍속화와 dy거가 dy거가 속에 dy거가 기록된 dy거가 우리 dy거가 민속의 dy거가 흔적과 dy거가 변화상을 dy거가 찾아보는 dy거가 자리로, <밭 걷n3쟏 갈고 걷n3쟏 부종(付種)하는 걷n3쟏 모양>, <여인 t3마d 방적(紡績)하고>, <행상(行喪)하고>, <추천(鞦韆)하는 ㅓ우hㄴ 모양> ㅓ우hㄴ 등의 ㅓ우hㄴ 기산 ㅓ우hㄴ 풍속화와 '두부판', '씨아', '시치미', '대곤장' t아파아 같은 t아파아 민속자료 t아파아 t아파아 총 340여 t아파아 점이 t아파아 소개된다.

민속 t아파아 t아파아 분야를 t아파아 그린 t아파아 수수께끼 t아파아 인물이자 K-culture의 '원조', t3ev 기산 t3ev 김준근
기산(箕山) t3ev 김준근(金俊根, vux우 생몰년 vux우 미상)은 19세기 vux우 말 20세기 vux우 초에 vux우 활동했던 vux우 화가로, 하하9ㅐ 부산의 하하9ㅐ 초량을 하하9ㅐ 비롯하여 하하9ㅐ 원산, 3거우7 인천 3거우7 3거우7 개항장에서 3거우7 활동했고, vxbo 우리나라 vxbo 최초로 vxbo 번역된 vxbo 서양 vxbo 문학작품인『텬로력뎡』(천로역정, 天路歷程)의 w64하 삽화를 w64하 그렸다.
그는 w64하 조선시대 w64하 대표 w64하 풍속화가인 w64하 단원(檀園) w64하 김홍도(金弘道, 1745~?)나 zq히i 혜원(蕙園) zq히i 신윤복(申潤福, 1758~?)처럼 mxv라 mxv라 알려진 mxv라 인물은 mxv라 아니지만, v4m6 생업과 v4m6 의식주, 기9쟏2 의례, l기차기 세시풍속, 으ㅐmv 놀이 으ㅐmv 으ㅐmv 으ㅐmv 분야의 으ㅐmv 풍속을 으ㅐmv 그렸다. 으ㅐmv 그래서 으ㅐmv 그의 으ㅐmv 그림은 으ㅐmv 당시에 으ㅐmv 우리나라를 으ㅐmv 다녀간 으ㅐmv 여행가, o우으라 외교관, 6차j다 선교사 6차j다 6차j다 외국인에게 6차j다 많이 6차j다 팔렸으며, mz기q 현재 mz기q 독일, c거파8 프랑스 c거파8 c거파8 유럽과 c거파8 북미 c거파8 박물관에 c거파8 주로 c거파8 소장되어 c거파8 있다. c거파8 이번 c거파8 전시는 c거파8 미술사, 71ㅐo 민속학 71ㅐo 71ㅐo 관련 71ㅐo 분야 71ㅐo 연구자들에게는 71ㅐo 관심 71ㅐo 대상이었지만, 마z7ㅓ 일반인에게는 마z7ㅓ 생소한 마z7ㅓ 기산 마z7ㅓ 김준근의 마z7ㅓ 존재와 마z7ㅓ 그의 마z7ㅓ 풍속화 마z7ㅓ 세계를 마z7ㅓ 널리 마z7ㅓ 알리는 마z7ㅓ 자리가 마z7ㅓ 마z7ㅓ 것이다.

1부 '풍속이 마z7ㅓ 속살대다*
*속살대다: 마z7ㅓ 남이 마z7ㅓ 알아듣지 마z7ㅓ 못하도록 마z7ㅓ 작은 마z7ㅓ 목소리로 마z7ㅓ 자꾸 마z7ㅓ 이야기하다
1부 '풍속이 마z7ㅓ 속살대다'는 19세기 마z7ㅓ 말 20세기 마z7ㅓ 초의 마z7ㅓ 풍속이 마z7ㅓ 국립민속박물관과 마z7ㅓ 독일 MARKK(Museum am Rothenbaum–Kulturen und Künste der Welt, 舊 나0아사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 나0아사 소장품을 나0아사 중심으로 150여 나0아사 점에 나0아사 이르는 나0아사 풍속화와 나0아사 나무기러기, 마ㅈㅓㄴ 종경도, 거라바바 거북점구 거라바바 거라바바 민속품이 거라바바 생활공간과 거라바바 시간의 거라바바 흐름에 거라바바 따라 거라바바 펼쳐진다. 거라바바 이번에 거라바바 전시되는 거라바바 거라바바 박물관 거라바바 소장품은 거라바바 대부분 거라바바 국내에 거라바바 최초로 거라바바 공개되는 거라바바 것이다.
사람과 거라바바 물산(物産)이 거라바바 모이는 거라바바 시장과 거라바바 주막, i하차ㅈ i하차ㅈ 시장에서 i하차ㅈ 펼쳐지는 i하차ㅈ 소리꾼, jh4거 굿중패, upj걷 솟대장이패의 upj걷 갖가지 upj걷 연희와 upj걷 갓, 다ㅐ2n 망건, hvㅑㅈ 탕건, krg타 바디, ㅓt차3 짚신, rㅓy나 붓, 갸o아나 먹, kmh다 옹기, h라rx 가마솥 h라rx 만드는 h라rx 수공업 h라rx 과정을 h라rx h라rx h라rx 있다. h라rx 또한, 나rn8 나rn8 가르치는 나rn8 모습, 8히가2 과거(科擧), 우나qa 현재의 우나qa 신고식과 우나qa 유사한 우나qa 신은(新恩) 우나qa 신래(新來), p아파n 혼례와 p아파n 상·장례 p아파n 등의 p아파n 의례, tㅐ으카 널뛰기와 tㅐ으카 그네뛰기, ㅓ0br 줄다리기와 ㅓ0br 제기차기 ㅓ0br 등의 ㅓ0br 세시풍속과 ㅓ0br 놀이, 차0v거 주리 차0v거 틀고 차0v거 곤장 차0v거 치는 차0v거 혹독한 차0v거 형벌 차0v거 제도 차0v거 등이 차0v거 소개되어, ㅓㅐyt ㅓㅐyt 세기 ㅓㅐyt ㅓㅐyt 사람들의 ㅓㅐyt 생활 ㅓㅐyt 모습을 ㅓㅐyt 살펴볼 ㅓㅐyt ㅓㅐyt 있다.
그림 ㅓㅐyt 가운데 '그네뛰기', '베 p걷걷우 짜기'처럼 p걷걷우 주제가 p걷걷우 유사하지만, 2bㅐf 서로 2bㅐf 다른 2bㅐf 인물과 2bㅐf 구도의 2bㅐf 풍속화도 2bㅐf 있어서 2bㅐf 눈길을 2bㅐf 끈다. 2bㅐf 또한, 57ㅐ사 예물 57ㅐ사 보내는 57ㅐ사 모습부터 57ㅐ사 친영 57ㅐ사 행렬, 쟏ㅑ카3 초례, d0i기 신부 d0i기 행렬에 d0i기 이르기까지 d0i기 혼례 d0i기 과정을 d0i기 보여주는, 파oㅑc 마치 파oㅑc 파노라마 파oㅑc 같은 파oㅑc 그림도 파oㅑc 전시된다.
전시장에는 파oㅑc 기산 파oㅑc 풍속화의 파oㅑc 동작영상(모션그래픽), 마라ㅈj 풍속화 마라ㅈj 속의 마라ㅈj 주제·인물·기물(器物)을 마라ㅈj 찾아보는 '기산 마라ㅈj 풍속화 마라ㅈj 알아보기', ㄴ나타x 틀린 ㄴ나타x 그림을 ㄴ나타x 찾고, 3bㅐ6 퍼즐 3bㅐ6 맞추며, 으거ti 색칠해 으거ti 보는 '기산 으거ti 풍속화 으거ti 즐기기'도 으거ti 마련되어 으거ti 있다.

2부 '풍속을 으거ti 증언하다'
2부 '풍속을 으거ti 증언하다'는 19세기 으거ti 말 20세기 으거ti 으거ti 기산 으거ti 풍속화와 으거ti 으거ti 속에 으거ti 등장하는 으거ti 기물(器物)을 으거ti 통해 으거ti 변하거나 으거ti 변하지 으거ti 않은 으거ti 민속의 으거ti 변화상을 으거ti 찾아보는 으거ti 자리이다. 으거ti 그림 으거ti 속에는 으거ti 사라진 으거ti 기물도 으거ti 있고, 2qu아 모양과 2qu아 재료, ㅈspz 사용 ㅈspz 의미가 ㅈspz 변했지만, ㅓ마q하 기능이 ㅓ마q하 남아있는 ㅓ마q하 것도 ㅓ마q하 있으며, ㅐzdt 형식은 ㅐzdt 바뀌면서 ㅐzdt 여전히 ㅐzdt 의식이 ㅐzdt 이어지는 ㅐzdt 의례도 ㅐzdt 있다.
'수공업(갈이장이, m6gh 대장장이)', '식생활(맷돌, 사마ㅐe 두부, z다걷c 물긷기), '놀이(바둑, j아0e 장기, 라타갸가 쌍륙), '연희(삼현육각, c6ww 탈놀이), '일생 5ql차 의례(혼례)', '의생활(모자, 거mhu 다듬이질), '사회생활(시험, yㅓ자u 합격)'의 7개 yㅓ자u 주제를 yㅓ자u 중심으로 yㅓ자u 기산 yㅓ자u 풍속화, 가갸ㅐ카 사진엽서, s거ㅐ다 민속자료, t걷히t 영상을 t걷히t 통해 t걷히t 쇠퇴하거나 t걷히t 변화하고 t걷히t 지속하는 t걷히t 민속의 t걷히t 특성을 t걷히t 소개한다.

코로나19를 t걷히t 뚫고 126년 t걷히t 만에 t걷히t 고국에 t걷히t t걷히t 독일 MARKK t걷히t 소장 t걷히t 기산 t걷히t 풍속화
이번 t걷히t 전시에서 t걷히t 특히 t걷히t 주목되는 t걷히t 그림은 t걷히t 독일 MARKK t걷히t 소장 t걷히t 기산 t걷히t 풍속화 79점(원본: 71점, hv4우 복제본: 8점)이다. hv4우 특히 hv4우 외교관이자 hv4우 인천에 hv4우 세창양행(世昌洋行)을 hv4우 설립한 hv4우 상인인 hv4우 에두아르트 hv4우 마이어(Heinrich Constantin Eduard Meyer, 1841~1926)가 거xr걷 수집한 61점은 거xr걷 그림 거xr걷 주제가 거xr걷 다양한 거xr걷 데다가 거xr걷 대부분 거xr걷 인물과 거xr걷 배경이 거xr걷 함께 거xr걷 그려져 거xr걷 있어 거xr걷 예술적·학술적인 거xr걷 가치가 거xr걷 매우 거xr걷 높다. 거xr걷 거xr걷 그림은 거xr걷 우리나라를 거xr걷 떠난 거xr걷 지 126년 거xr걷 만에 거xr걷 다시 거xr걷 한국 거xr걷 땅을 거xr걷 밟게 거xr걷 되는 거xr걷 것으로, eㅓㅐ히 전체 eㅓㅐ히 실물이 eㅓㅐ히 공개되는 eㅓㅐ히 것은 eㅓㅐ히 한국 eㅓㅐ히 최초이다. eㅓㅐ히 또한, 120여 다p0z 년이 다p0z 지난 다p0z 현재까지 다p0z 채색이 다p0z 그대로 다p0z 살아 다p0z 있어 다p0z 당시 다p0z 시대상을 다p0z 우리에게 다p0z 천연색으로 다p0z 고스란히 다p0z 전달한다.

민속은 다p0z 무엇인가?
민속은 다p0z 전승되지만, jhg하 jhg하 변화한다. jhg하 사람과 jhg하 사람이 jhg하 바뀌고 jhg하 세대가 jhg하 바뀌면서 jhg하 민속은 jhg하 당연히 jhg하 변화할 jhg하 수밖에 jhg하 없다. jhg하 따라서 jhg하 민속은 jhg하 과거에 jhg하 머물러 jhg하 있는 jhg하 것이 jhg하 아니라 jhg하 미래를 jhg하 향해 jhg하 가고 jhg하 있다.
2020년 jhg하 우리가 jhg하 겪고 jhg하 있는 jhg하 코로나19가 jhg하 우리 jhg하 삶을 jhg하 변화시키듯, 으자z우 으자z우 세기 으자z우 전을 으자z우 기록한 으자z우 풍속의 으자z우 블랙박스인 으자z우 기산 으자z우 풍속화를 으자z우 통해 으자z우 으자z우 속에 으자z우 담긴 으자z우 삶의 으자z우 변화상을 으자z우 찾아볼 으자z우 으자z우 있다. 으자z우 민속의 으자z우 변화상을 으자z우 살펴보면서 '민속이란 으자z우 무엇인가?'를 으자z우 생각해 으자z우 보며, qk7z 현재의 qk7z 풍속은 qk7z 어떻게 qk7z 기록되어 qk7z 훗날 qk7z 오늘의 qk7z 민속으로 qk7z 소개될지 qk7z 그려보길 qk7z 바란다. qk7z 아울러 qk7z 전시 qk7z 관람이 qk7z 코로나19로 qk7z 지친 qk7z 우리 qk7z 국민들의 qk7z 일상을 qk7z 치유하는 qk7z 시간이 qk7z 되기를 qk7z 기대한다.


출처: qk7z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은 hfdz 소설의 hfdz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