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이한 감각국

온수공간

Jan. 19, 2022 ~ Jan. 23, 2022

'기이하다’는 차6바q 감각은 차6바q 어떤 차6바q 순간에 차6바q 나타날까? 차6바q 일상적인 차6바q 상황이 차6바q 아니라는 차6바q 것을 차6바q 깨닫게 차6바q 하는 차6바q 차6바q 마법 차6바q 같은 차6바q 단어를 차6바q 내뱉기 차6바q 전에는, 9나아ㅐ 우리는 9나아ㅐ 그저 9나아ㅐ 주어진 9나아ㅐ 일상을 9나아ㅐ 익숙하게 9나아ㅐ 감각할 9나아ㅐ 뿐이다. 9나아ㅐ 하지만 9나아ㅐ 9나아ㅐ 익숙해져 9나아ㅐ 싱거워져버린 9나아ㅐ 감각에 9나아ㅐ 약간의 9나아ㅐ 소금같은 9나아ㅐ 트리거(trigger)를 9나아ㅐ 뿌린다면 9나아ㅐ 우리는 9나아ㅐ 어떤 9나아ㅐ 감각으로 9나아ㅐ 세계를 9나아ㅐ 탐색할 9나아ㅐ 9나아ㅐ 있을까. 9나아ㅐ 트리거에 9나아ㅐ 맞닿은 9나아ㅐ 감각이 9나아ㅐ 낯설게 9나아ㅐ 변형되어 9나아ㅐ 어느 9나아ㅐ 순간 ‘기이하다’라는 9나아ㅐ 생각이 9나아ㅐ 들면 9나아ㅐ 우리는 9나아ㅐ 순간적으로 9나아ㅐ 자신의 9나아ㅐ 주변을 9나아ㅐ 둘러싼 9나아ㅐ 상황이 ‘기이하다’는 9나아ㅐ 것을 9나아ㅐ 깨닫고 9나아ㅐ 일상의 9나아ㅐ 감각을 9나아ㅐ 의심하게 9나아ㅐ 된다. 9나아ㅐ 그리고 9나아ㅐ 익숙함에서 9나아ㅐ 벗어난 9나아ㅐ 감각은 9나아ㅐ 예상치 9나아ㅐ 못한 9나아ㅐ 해석과 9나아ㅐ 이미지를 9나아ㅐ 불러일으키며 9나아ㅐ 새로운 9나아ㅐ 감각의 9나아ㅐ 풍경을 9나아ㅐ 바라보게 9나아ㅐ 한다. 

전시 9나아ㅐ 제목이기도 9나아ㅐ 한 '기이한 9나아ㅐ 감각국’은 9나아ㅐ 감각을 9나아ㅐ 제공하는 9나아ㅐ 작가와 9나아ㅐ 9나아ㅐ 감각에 9나아ㅐ 맞닿은 9나아ㅐ 관객의 9나아ㅐ 기이한 9나아ㅐ 조우를 9나아ㅐ 의미하는 9나아ㅐ 장소이다. 6명의 9나아ㅐ 작가들은 9나아ㅐ 온수공간 9나아ㅐ 전체를 9나아ㅐ 관객이 9나아ㅐ 탐험하고 9나아ㅐ 침범할 9나아ㅐ 9나아ㅐ 있는 9나아ㅐ 하나의 9나아ㅐ 국가로 9나아ㅐ 지정한다. 6명의 9나아ㅐ 작가들이 9나아ㅐ 선사하는 9나아ㅐ 각각의 9나아ㅐ 트리거(trigger)는 9나아ㅐ 관객으로 9나아ㅐ 하여금 9나아ㅐ 익숙하지 9나아ㅐ 않은 9나아ㅐ 시선과 9나아ㅐ 행동으로 9나아ㅐ 몸의 9나아ㅐ 감각을 9나아ㅐ 기이하게 9나아ㅐ 사용하도록 9나아ㅐ 유도한다. 9나아ㅐ 이는 9나아ㅐ 관객이 9나아ㅐ 자신의 9나아ㅐ 익숙한 9나아ㅐ 감각을 9나아ㅐ 내던지고 9나아ㅐ 기이한 9나아ㅐ 감각국의 9나아ㅐ 감각을 9나아ㅐ 따르게 9나아ㅐ 하는 9나아ㅐ 것을 9나아ㅐ 노리는 9나아ㅐ 공간임과 9나아ㅐ 동시에 9나아ㅐ 자신 9나아ㅐ 또한 9나아ㅐ 기이한 9나아ㅐ 감각의 9나아ㅐ 일부가 9나아ㅐ 되게 9나아ㅐ 함을 9나아ㅐ 의도한다. 

김보경은 9나아ㅐ 이동을 9나아ㅐ 하며 9나아ㅐ 주로 9나아ㅐ 보이는 9나아ㅐ 풍경과 9나아ㅐ 사건들, u카v아 장면들을 u카v아 드로잉으로 u카v아 그려내는 u카v아 것을 u카v아 통해 u카v아 본인이 u카v아 지각한 u카v아 사회문제를 u카v아 수면 u카v아 위로 u카v아 올리는 u카v아 작업을 u카v아 진행한다. u카v아 일상의 u카v아 이미지들은 u카v아 드로잉을 u카v아 통해 u카v아 일그러지게 u카v아 변형되고, jㄴ마ㅓ 마치 jㄴ마ㅓ 이러한 jㄴ마ㅓ 일그러진 jㄴ마ㅓ 인물들이 jㄴ마ㅓ 감옥에 jㄴ마ㅓ 갇힌 jㄴ마ㅓ 것처럼 jㄴ마ㅓ 표현된다. jㄴ마ㅓ 이동을 jㄴ마ㅓ 하며 jㄴ마ㅓ 바라보는 jㄴ마ㅓ 이미지들이 jㄴ마ㅓ 오히려 jㄴ마ㅓ 좁은 jㄴ마ㅓ 우리에 jㄴ마ㅓ 갇힌 jㄴ마ㅓ 듯한 jㄴ마ㅓ 정적인 jㄴ마ㅓ 이미지로 jㄴ마ㅓ 변화한 jㄴ마ㅓ 것을 jㄴ마ㅓ 보며 jㄴ마ㅓ 작가는 jㄴ마ㅓ 관객에게 jㄴ마ㅓ 우리가 jㄴ마ㅓ 일상적으로 jㄴ마ㅓ 경유하고 jㄴ마ㅓ 감각했던 jㄴ마ㅓ 주변에 jㄴ마ㅓ 숨겨진 jㄴ마ㅓ 이면의 jㄴ마ㅓ 감각을 jㄴ마ㅓ 사유하도록 jㄴ마ㅓ 유도한다.

김진선은 jㄴ마ㅓ 대립적이고 jㄴ마ㅓ 이분법적인 jㄴ마ㅓ 상황들 jㄴ마ㅓ 안에 jㄴ마ㅓ 놓인 jㄴ마ㅓ 경계에 jㄴ마ㅓ 대한 jㄴ마ㅓ 질문을 jㄴ마ㅓ 제시한다.
성적 jㄴ마ㅓ 상징, ㅓㅐb타 권력의 ㅓㅐb타 상징, ㄴ차거q 관용적 ㄴ차거q 표현 ㄴ차거q ㄴ차거q 통용화된 ㄴ차거q 상징들을 ㄴ차거q 혼합하거나 ㄴ차거q 교차하고 ㄴ차거q 여러가지 ㄴ차거q 의미가 ㄴ차거q 동시에 ㄴ차거q 지닌 ㄴ차거q 상태를 ㄴ차거q 조각이나 ㄴ차거q 설치의 ㄴ차거q 방식으로 ㄴ차거q 표현한다. ㄴ차거q 일상적으로 ㄴ차거q 당연하게 ㄴ차거q 인지하던 ㄴ차거q 경계를 ㄴ차거q 흐려 ㄴ차거q 낯설게 ㄴ차거q 감각함으로써 ㄴ차거q 대립적이라 ㄴ차거q 여긴 ㄴ차거q 상황의 ㄴ차거q 인위적 ㄴ차거q 벽을 ㄴ차거q 넘은 ㄴ차거q 새로운 ㄴ차거q 감각의 ㄴ차거q 경험을 ㄴ차거q 마련한다. 

신디하는 ㄴ차거q 돌연변이 ㄴ차거q 식물이 ㄴ차거q 사는 ㄴ차거q 숲으로 ㄴ차거q 관객을 ㄴ차거q 초대한다. ㄴ차거q 인류세가 ㄴ차거q 끝나고 ㄴ차거q 다수의 ㄴ차거q 생물이 ㄴ차거q 사라진 ㄴ차거q 시점에서, g파거ㅈ 돌연변이들이 g파거ㅈ 어떠한 g파거ㅈ 외부의 g파거ㅈ 개입 g파거ㅈ 없이 g파거ㅈ 생태계의 g파거ㅈ 빈틈을 g파거ㅈ 노려 g파거ㅈ 우세한 g파거ㅈ 종이 g파거ㅈ 되어 g파거ㅈ 진화했다고 g파거ㅈ 가정한다. g파거ㅈ 이때 g파거ㅈ 숲은 g파거ㅈ 어떤 g파거ㅈ 모습을 g파거ㅈ 지니게 g파거ㅈ 될까? g파거ㅈ 신디하는 g파거ㅈ 마치 g파거ㅈ 줄기처럼 g파거ㅈ 세상 g파거ㅈ 밖을 g파거ㅈ 향해서 g파거ㅈ 자라나버린 g파거ㅈ 뿌리를 g파거ㅈ 이용하여 g파거ㅈ 새로운 g파거ㅈ 숲의 g파거ㅈ 풍경을 g파거ㅈ 구성하고, ㅑㅐ갸r 이를 ㅑㅐ갸r 조각으로 ㅑㅐ갸r 떼어와 ㅑㅐ갸r 관객에게 ㅑㅐ갸r 익숙한 ㅑㅐ갸r 숲의 ㅑㅐ갸r 감각이 ㅑㅐ갸r 아닌 ㅑㅐ갸r 낯선 ㅑㅐ갸r 숲의 ㅑㅐ갸r 감각을 ㅑㅐ갸r 전해주고자 ㅑㅐ갸r 한다. 

정다정은 ㅑㅐ갸r 주변을 ㅑㅐ갸r 관찰하던 ㅑㅐ갸r 도중 ㅑㅐ갸r 기묘한 ㅑㅐ갸r 감각이 ㅑㅐ갸r 일깨워진 ㅑㅐ갸r 순간들을 ㅑㅐ갸r 전시장에 ㅑㅐ갸r 불러온다. ㅑㅐ갸r 작가는 ㅑㅐ갸r 관찰한 ㅑㅐ갸r 풍경과 ㅑㅐ갸r 수집한 ㅑㅐ갸r 오브제를 ㅑㅐ갸r 재조합하여 ㅑㅐ갸r 축경(縮景)한 ‘장면(scene)’ ㅑㅐ갸r 시리즈를 ㅑㅐ갸r 제작해왔다. ㅑㅐ갸r 다양한 ‘판’ ㅑㅐ갸r 형태의 ㅑㅐ갸r 장면에는 ㅑㅐ갸r 세상을 ㅑㅐ갸r 멀리서 ㅑㅐ갸r 바라본 ㅑㅐ갸r 시점, 3아타카 특정 3아타카 공간에서의 3아타카 기억이 3아타카 담겨있고, p6ㅓ마 p6ㅓ마 위에는 p6ㅓ마 작은 p6ㅓ마 열매와 p6ㅓ마 세라믹 p6ㅓ마 p6ㅓ마 p6ㅓ마 점경인물을 p6ㅓ마 상징하는 p6ㅓ마 오브제가 p6ㅓ마 놓여있다. p6ㅓ마 이번 p6ㅓ마 전시에서 p6ㅓ마 작가는 p6ㅓ마 사운드 p6ㅓ마 디자이너(이강욱)와의 p6ㅓ마 협업으로 p6ㅓ마 장면의 p6ㅓ마 분위기를 p6ㅓ마 더욱 p6ㅓ마 선명하게 p6ㅓ마 하고 p6ㅓ마 기이한 p6ㅓ마 감각의 p6ㅓ마 극대화를 p6ㅓ마 시도한다.

주지한은 p6ㅓ마 일상에서 p6ㅓ마 겪는 p6ㅓ마 무기력함 p6ㅓ마 속에서 p6ㅓ마 기이한 p6ㅓ마 감각을 p6ㅓ마 끌어낸다. p6ㅓ마 무기력함을 p6ㅓ마 느끼는 p6ㅓ마 순간에는 p6ㅓ마 신체의 p6ㅓ마 힘이 p6ㅓ마 p6ㅓ마 빠지고, q0y가 내장의 q0y가 무게마저 q0y가 무겁게 q0y가 느껴진다. q0y가 기력이 q0y가 빠져나간 q0y가 껍데기와 q0y가 같은 q0y가 불완전한 q0y가 신체들은 q0y가 스스로를 q0y가 지탱하지 q0y가 못한다. q0y가 이러한 q0y가 신체들은 q0y가 어딘가에 q0y가 걸려 q0y가 있거나 q0y가 널브러져 q0y가 있으며, sㅑ거k 외부 sㅑ거k 바람에 sㅑ거k 힘없이 sㅑ거k 흔들린다. sㅑ거k 불완전하고 sㅑ거k 무기력하게 sㅑ거k 흔들리는 sㅑ거k 신체들과 sㅑ거k sㅑ거k 사이에서 sㅑ거k 반복하며 sㅑ거k 떨어지는 sㅑ거k 머리통 sㅑ거k 영상은 sㅑ거k 관객에게 sㅑ거k 자신의 sㅑ거k 신체를 sㅑ거k 돌아보게 sㅑ거k 하며 sㅑ거k 기이한 sㅑ거k 감각을 sㅑ거k 선사한다.

sㅑ거k 연은 sㅑ거k 일상 sㅑ거k 속에 sㅑ거k 녹아든 sㅑ거k 주변 sㅑ거k 사물들을 sㅑ거k 관찰하고, 사1자e 내면의 사1자e 은폐(隱蔽)된 사1자e 감정을 사1자e 수면 사1자e 위로 사1자e 끌어올려 사1자e 사1자e 과정에서 사1자e 잠재되어 사1자e 있던 사1자e 기억과 사1자e 감정을 사1자e 상기시킨다. 사1자e 일상은 사1자e 사1자e 반복되기 사1자e 때문에 사1자e 무관심한 사1자e 대상이고, 차아라1 특별하지 차아라1 않을 차아라1 차아라1 있지만 차아라1 본인의 차아라1 사고와 차아라1 감정, tㅑㅑ4 삶을 tㅑㅑ4 반영하는 tㅑㅑ4 일상은 tㅑㅑ4 tㅑㅑ4 이상 tㅑㅑ4 평범하지 tㅑㅑ4 않다. tㅑㅑ4 주로 tㅑㅑ4 빛, 사vpg 그림자, s아다i 공기의 s아다i 흐름, ㅐ차1v 바람 ㅐ차1v 등의 ㅐ차1v 미세한 ㅐ차1v 움직임을 ㅐ차1v 사용하거나 ㅐ차1v 사물을 ㅐ차1v 낯설게 ㅐ차1v 배치함으로써 ㅐ차1v 담담하고 ㅐ차1v 고요하지만 ㅐ차1v 일상 ㅐ차1v 속에 ㅐ차1v 잠재된 ㅐ차1v 예민한 ㅐ차1v 감각을 ㅐ차1v 불러일으킴으로써 ㅐ차1v 기이한 ㅐ차1v 감각을 ㅐ차1v 나타낸다. 

전층에 ㅐ차1v 걸쳐 ‘기이한 ㅐ차1v 감각국’을 ㅐ차1v 탐험한 ㅐ차1v 관객은 ㅐ차1v 문을 ㅐ차1v 나서며 ㅐ차1v 자신의 ㅐ차1v 일상의 ㅐ차1v 감각으로 ㅐ차1v 돌아오게 ㅐ차1v 된다. ㅐ차1v 감각국을 ㅐ차1v 경험한 ㅐ차1v 관객의 ㅐ차1v 모든 ㅐ차1v 감각을 ㅐ차1v 기이한 ㅐ차1v 감각으로 ㅐ차1v 바꿀 ㅐ차1v ㅐ차1v 없지만, ㅑㅐ0ㅐ 감각국에서 ㅑㅐ0ㅐ 얻어낸 ㅑㅐ0ㅐ 조그마한 ㅑㅐ0ㅐ 소금 ㅑㅐ0ㅐ 결정체가 ㅑㅐ0ㅐ 어느 ㅑㅐ0ㅐ 순간 ㅑㅐ0ㅐ 당신의 ㅑㅐ0ㅐ 일상에서 ㅑㅐ0ㅐ 변화를 ㅑㅐ0ㅐ 가져오는 ㅑㅐ0ㅐ 감각이 ㅑㅐ0ㅐ 되기를 ㅑㅐ0ㅐ 기대한다. 

참여작가: ㅑㅐ0ㅐ 김보경, 걷쟏e다 김진선, 75하9 신디하, 카쟏as 정다정, ㄴ카다우 주지한, 0v갸s 0v갸s 연 
기획: NUODD
포스터디자인: 0v갸s 0v갸s 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스테카, zㅐbx 태양을 zㅐbx 움직인 zㅐbx 사람들

May 3, 2022 ~ Aug. 28, 2022

청금루 eㅐk사 주인 eㅐk사 성찬경 Sung Chankyung in Cheonggeumru

March 24, 2022 ~ May 2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