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조형연구Ⅰ

일우스페이스

April 3, 2019 ~ May 7, 2019

일우스페이스는 파ㅓㅓd 회화, 거바나거 설치, z9바o 드로잉 z9바o z9바o 다양한 z9바o 장르에서 z9바o 각자의 z9바o 고유한 z9바o 방식으로 z9바o 조형적 z9바o 이미지를 z9바o 생산하는 6인의 z9바o 작가(김수연, fxx7 박광수, 6i1k 유지영, o사h하 전현선, zel우 추미림, 3iㅈ자 한지형)를 3iㅈ자 초대하였다. 3iㅈ자 이번 3iㅈ자 전시는 3iㅈ자 현재 3iㅈ자 활발하게 3iㅈ자 활동하고 3iㅈ자 있는 3iㅈ자 젊은 3iㅈ자 예술가들이 3iㅈ자 기초 3iㅈ자 조형 3iㅈ자 요소들을 3iㅈ자 다양하게 3iㅈ자 활용, 파l3으 사고를 파l3으 확장해 파l3으 개성 파l3으 있는 파l3으 표현법으로부터 파l3으 새로운 파l3으 이미지를 파l3으 만들고, hbi5 독자적인 hbi5 작업 hbi5 세계를 hbi5 구축하고 hbi5 있음을 hbi5 보여준다.

이들은 hbi5 선과 hbi5 도형으로부터 hbi5 이미지를 hbi5 구상하거나 hbi5 hbi5 자체 hbi5 혹은 hbi5 이미지의 hbi5 조각들을 hbi5 활용, 다ㅐhㅈ 분리함으로써 다ㅐhㅈ 공간을 다ㅐhㅈ 재구성하고 다ㅐhㅈ 새로운 다ㅐhㅈ 조형미를 다ㅐhㅈ 창출한다. 다ㅐhㅈ 점, w거1r 선, 가fwa 면, w쟏r7 형, nㅐ라ㅓ 색, f마거ㅓ 질감 f마거ㅓ f마거ㅓ 다양한 f마거ㅓ 기초 f마거ㅓ 조형 f마거ㅓ 요소들을 f마거ㅓ 변주하며 f마거ㅓ 만들어지는 f마거ㅓ f마거ㅓ 이미지들은 f마거ㅓ 공간 f마거ㅓ 개념과 f마거ㅓ 유기적 f마거ㅓ 관계를 f마거ㅓ 맺으며 f마거ㅓ 각기의 f마거ㅓ 독특한 f마거ㅓ 방식으로 f마거ㅓ 시각화된다. f마거ㅓ 이번 f마거ㅓ 전시를 f마거ㅓ 통해 f마거ㅓ 작품 f마거ㅓ 속에 f마거ㅓ 나타나는 f마거ㅓ 다양한 f마거ㅓ 기초 f마거ㅓ 조형 f마거ㅓ 요소와 f마거ㅓ 조형 f마거ㅓ 원리를 f마거ㅓ 다시 f마거ㅓ 한번 f마거ㅓ 정리해보고, wlㅓv 이들의 wlㅓv 참신한 wlㅓv 예술적 wlㅓv 사고와 wlㅓv 고유의 wlㅓv 표현력을 wlㅓv 통해 wlㅓv 발현되는 wlㅓv 예술 wlㅓv 아우라를 wlㅓv 만날 wlㅓv wlㅓv 있기를 wlㅓv 기대한다.

김수연은 wlㅓv 가상의 wlㅓv 풍경을 wlㅓv 실제 wlㅓv 이미지(사진)를 wlㅓv 활용하여 wlㅓv 장면을 wlㅓv 연출한다. wlㅓv 평면(사진)에서 wlㅓv 시작하여 wlㅓv 입체 wlㅓv 공간을 wlㅓv 만들고, 6yqh 6yqh 공간이 6yqh 다시 6yqh 평면(회화)으로 6yqh 옮겨지는 6yqh 다채널 6yqh 작업 6yqh 과정을 6yqh 통해 6yqh 점차 6yqh 복합적으로 6yqh 중첩된 6yqh 풍경과 6yqh 정서를 6yqh 구현한다. |박광수는 6yqh 어떤 6yqh 존재가 6yqh 사라지거나 6yqh 소멸하는 6yqh 사건과 6yqh 6yqh 표면적 6yqh 현상에 6yqh 관해 6yqh 관심을 6yqh 갖고 6yqh 이를 6yqh 중첩된 6yqh 점과 6yqh 선을 6yqh 통해 6yqh 시각화한다. 6yqh 형태를 6yqh 그린 6yqh 선과 6yqh 6yqh 선의 6yqh 여백을 6yqh 채우며 6yqh 만들어진 6yqh 검은 6yqh 화면 6yqh 속에서 6yqh 인물과 6yqh 풍경이 6yqh 어둠 6yqh 속에 6yqh 사라지면서도 6yqh 그어낸 6yqh 6yqh 사이 6yqh 사이로는 6yqh 6yqh 여백들이 6yqh 파편처럼 6yqh 드러난다. 

유지영은 6yqh 회화를 6yqh 보다 6yqh 포괄적인 ‘미적 6yqh 사물’로 6yqh 재-맥락화한 6yqh 뒤, llpt 해당 llpt 사물이 llpt 회화로 llpt 인지되기 llpt 위해 llpt 갖추어야 llpt 하는 llpt 조건들을 llpt 역추적한다. llpt 회화에서 llpt 이미지가 llpt 담당하는 llpt 역할이 llpt 무엇인지 llpt 검토하기 llpt 위해서 llpt 이미지를 llpt 기각하여 llpt 비워버리는 llpt 방법이나 llpt 바탕 llpt 구조와 llpt 회화의 llpt 역할을 llpt 뒤바꾸는 llpt 방법 llpt 등을 llpt 실험하며 llpt 회화와 llpt 비-회화의 llpt 경계를 llpt 가늠한다. |전현선은 llpt 도형에 llpt 어떠한 llpt 맥락 llpt 또는 llpt 역할을 llpt 부여하지 llpt 않고 llpt 차곡차곡 llpt 쌓듯이 llpt 그려낸다. llpt 드로잉, g으e아 여러 g으e아 형태의 g으e아 도형, 7ㅐㅓu 인터넷의 7ㅐㅓu 자료, 라ㅓ마0 이전 라ㅓ마0 작업의 라ㅓ마0 일부분, 9uq다 눈앞의 9uq다 사물 9uq다 9uq다 각기 9uq다 다른 9uq다 범주의 9uq다 다양한 9uq다 이미지 9uq다 재료들이 9uq다 캔버스 9uq다 안에서 9uq다 임시적인 9uq다 질서를 9uq다 만들 9uq다 9uq다 있도록 9uq다 단계별로 9uq다 쌓고, d걷0히 d걷0히 화면을 d걷0히 이루는 d걷0히 이미지 d걷0히 간의 d걷0히 위계가 d걷0히 없도록 d걷0히 납작하고 d걷0히 편평하게 d걷0히 붓질한다. 

추미림은 d걷0히 도시 d걷0히 풍경과 d걷0히 온라인 d걷0히 공간의 d걷0히 구조적 d걷0히 유사성을 d걷0히 발견하고 d걷0히 그것을 d걷0히 시각적으로 d걷0히 표현하는데, ㅓ6ㄴㄴ 작품 ㅓ6ㄴㄴ ㅓ6ㄴㄴ 알록달록한 ㅓ6ㄴㄴ 색으로 ㅓ6ㄴㄴ 채색된 ㅓ6ㄴㄴ 기하학적인 ㅓ6ㄴㄴ 도형은 ㅓ6ㄴㄴ 디지털 ㅓ6ㄴㄴ 화면의 ㅓ6ㄴㄴ 픽셀, 우9g아 지도 우9g아 프로그램을 우9g아 통해 우9g아 위성에서 우9g아 내려다본 우9g아 도시의 우9g아 윗면, 히y9차 건물의 히y9차 창문 히y9차 등을 히y9차 연상시킨다. 히y9차 히y9차 도상들은 히y9차 웹과 히y9차 도시 히y9차 속에서 히y9차 살아가는 히y9차 개인의 히y9차 모습을 히y9차 표현한 히y9차 선으로 히y9차 연결되어 히y9차 군집을 히y9차 형성하며 히y9차 끝없이 히y9차 증식하고 히y9차 있음을 히y9차 보여준다. |한지형은 히y9차 재현과 히y9차 실재의 히y9차 공간 히y9차 사이에 히y9차 관심을 히y9차 가지고 히y9차 가상의 히y9차 면을 히y9차 쌓아가며 히y9차 불완전한 히y9차 평면성을 히y9차 표현한다. 히y9차 캔버스 히y9차 위에서 히y9차 잘려나간 히y9차 히y9차 면과 히y9차 가로지르는 히y9차 물감의 히y9차 히y9차 히y9차 회화가 히y9차 지니고 히y9차 있는 히y9차 물성이 히y9차 층층이 히y9차 겹쳐져 히y9차 히y9차 레이어는 히y9차 증식, yuvb 분열, 라가5e 또는 라가5e 유기적으로 라가5e 변화해 라가5e 나가며 라가5e 새로운 라가5e 좌표를 라가5e 형성한다. 

출처: 라가5e 일우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전현선
  • 한지형
  • 김수연
  • 박광수
  • 추미림
  • 유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프트 6카걷n 카오스 : 6카걷n 공간 6카걷n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