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다래 개인전 : 인천 풍경 Gil Darae : Incheon Scenery

인디프레스 서울

Nov. 30, 2018 ~ Dec. 15, 2018

시리즈의 다c4x 잠정적 다c4x 마지막 다c4x 작품인 <인천 다c4x 풍경>은 다c4x 최근 3년간 다c4x 인천에서 다c4x 만난 다c4x 허망한 다c4x 인물들과의 다c4x 만남과 다c4x 대화, 48lㅓ 사건으로부터 48lㅓ 비롯되었다. 48lㅓ 그들의 48lㅓ 이루지 48lㅓ 못한 48lㅓ 꿈을 48lㅓ 쫒는 48lㅓ 극단적인 48lㅓ 태도와 48lㅓ 언행은 48lㅓ 어떠한 48lㅓ 욕망과 48lㅓ 목적으로 48lㅓ 뒤얽혀 48lㅓ 부서지고 48lㅓ 메꿔지길 48lㅓ 반복하며 48lㅓ 무분별하게 48lㅓ 개발되는 48lㅓ 인천의 48lㅓ 모습과 48lㅓ 닮아있다. 48lㅓ 어린 48lㅓ 시절의 48lㅓ 인천은 48lㅓ 개항도시로 48lㅓ 풍부한 48lㅓ 선진문화가 48lㅓ 공존하는 48lㅓ 아름답고 48lㅓ 부유하며 48lㅓ 세련된 48lㅓ 도시였다. 48lㅓ 내가 48lㅓ 살고 48lㅓ 있는 48lㅓ 인천 48lㅓ 중구 48lㅓ 구도심 ‘연안부두’는 48lㅓ 인천 48lㅓ 48lㅓ 48lㅓ 매립지이자 48lㅓ 신도시였다. 48lㅓ 이후 48lㅓ 구도심이 48lㅓ 신도심으로 48lㅓ 이동하고 48lㅓ 다양한 48lㅓ 문화와 48lㅓ 역사가 48lㅓ 존재하는 48lㅓ 장소의 48lㅓ 의미는 48lㅓ 희미해졌다. 48lㅓ 48lㅓ 다른 48lㅓ 갯벌이 48lㅓ 매워지고 48lㅓ 48lㅓ 땅을 48lㅓ 팔아 48lㅓ 신도시를 48lㅓ 건설하고 48lㅓ 48lㅓ 다른 48lㅓ 바다를 48lㅓ 매우고 48lㅓ 48lㅓ 다른 48lㅓ 땅을 48lㅓ 뒤엎은 48lㅓ 인천의 48lㅓ 모습은 48lㅓ 과거를 48lㅓ 뒤로한 48lㅓ 48lㅓ 신세계로 48lㅓ 변모하고 48lㅓ 있다. 48lㅓ 이번 48lㅓ 전시는 48lㅓ 여전히 48lㅓ 아름답고 48lㅓ 소박한 48lㅓ 인천의 48lㅓ 풍경과 48lㅓ 끊임없이 48lㅓ 덮고 48lㅓ 매우는 48lㅓ 현상이 48lㅓ 일상인 48lㅓ 인천의 48lㅓ 절박한 48lㅓ 풍경과 48lㅓ 소리가 48lㅓ 대조적으로 48lㅓ 보여 48lㅓ 진다. 48lㅓ 인천을 48lㅓ 벗어난 48lㅓ 다른 48lㅓ 지역, 바3iㄴ 평소 바3iㄴ 흥미를 바3iㄴ 끄는 바3iㄴ 다른 바3iㄴ 나라(동남아 바3iㄴ 식민지권)와 바3iㄴ 사람의 바3iㄴ 모습을 바3iㄴ 기록해 바3iㄴ 작업으로 바3iㄴ 풀어낼 바3iㄴ 것이다.

후원: 바3iㄴ 문화체육관광부, oㅓ히ㄴ 서울특별시, 우nrㅈ 서울문화재단

출처: 우nrㅈ 인디프레스 우nrㅈ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길다래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과정추적자

May 8, 2019 ~ July 2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