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일 : 마음의 구조

KSD갤러리

Dec. 7, 2018 ~ Jan. 10, 2019

기억과 사차하아 욕망의 사차하아 연상을 사차하아 자극하는 사차하아 자연물
이번에도 사차하아 그렇지만 사차하아 지난 사차하아 사차하아 년간 사차하아 사차하아 그림에는 사차하아 풀과 사차하아 이파리, 하ueb 하ueb 등의 하ueb 자연적 하ueb 소재가 하ueb 자주 하ueb 등장한다. 하ueb 이러한 하ueb 소재의 하ueb 경향성 하ueb 때문에 하ueb 어떤 하ueb 이는 하ueb 내가 하ueb 관람자에게 하ueb 시각적인 하ueb 청량감과 하ueb 정서적인 하ueb 편안함을 하ueb 주려고 ‘녹색의 하ueb 자연물’을 하ueb 그린 하ueb 하ueb 아니냐고 하ueb 생각할 하ueb 하ueb 있다. 하ueb 하지만 하ueb 내게 하ueb 그런 하ueb 자연물들은 하ueb 단순히 ‘심미적 하ueb 감상물’이 하ueb 아니다. 하ueb 나에게 하ueb 풀, ㅑ거파으 이파리, 파쟏mb 숲은 ‘기억’과 ‘욕망’의 파쟏mb 연상을 파쟏mb 자극한다.

 자연의 파쟏mb 숲에서 ‘기억과 파쟏mb 욕망’의 파쟏mb 숲으로
멀리서 파쟏mb 숲을 파쟏mb 보면 ‘아, keㅓg 저건 keㅓg 숲이다’라고 keㅓg 단박에 keㅓg 알게 keㅓg 된다. keㅓg 밖에서 keㅓg 보는 keㅓg 숲은 keㅓg 뚜렷한 keㅓg 윤곽을 keㅓg 지닌 keㅓg 근사한 keㅓg 풍경으로 keㅓg 다가온다. keㅓg keㅓg 이미지가 keㅓg 너무도 keㅓg 분명해서 keㅓg 금세 keㅓg keㅓg keㅓg 있을 keㅓg 것만 keㅓg 같다. keㅓg 그런데 keㅓg 막상 keㅓg 수풀을 keㅓg 헤치고 keㅓg keㅓg 속으로 keㅓg 들어가 keㅓg 보면 keㅓg 어떨까? keㅓg 밖에서 keㅓg 봤던 keㅓg 숲과는 keㅓg 다른 keㅓg 모습들이 keㅓg 펼쳐진다. keㅓg 사람이 keㅓg 인위적으로 keㅓg 개입하지 keㅓg 않아 keㅓg 자연의 keㅓg 야생성이 keㅓg 살아있는 keㅓg 숲일수록 keㅓg keㅓg 안에는 keㅓg 이질적인 keㅓg 생명체들이 keㅓg 어지럽게 keㅓg 뒤엉켜 keㅓg 있다. keㅓg 전체 keㅓg 숲의 keㅓg 매끄럽고 keㅓg 단일한 keㅓg 이미지와는 keㅓg 어울릴 keㅓg keㅓg 같지 keㅓg 않은 keㅓg 개체들이 keㅓg 살고 keㅓg 있는 keㅓg 것이다. keㅓg 일상에서 keㅓg 흔히 keㅓg 보는 keㅓg 길가의 keㅓg 잡초나 keㅓg 이파리들도 keㅓg 마찬가지다. keㅓg 작년 keㅓg 이맘때쯤 keㅓg 동일한 keㅓg 장소에서 keㅓg 봤던 keㅓg 잡초나 keㅓg 이파리들은 keㅓg 간데없고 keㅓg keㅓg 자리에는 keㅓg 예전에 keㅓg keㅓg 보던 keㅓg 것들이 keㅓg 자라고 keㅓg 있다. keㅓg 당시의 keㅓg 기억과 keㅓg 현재 keㅓg 내가 keㅓg 보고 keㅓg 있는 keㅓg 자연물들은 keㅓg 동일하지 keㅓg 않다. keㅓg 잡초와 keㅓg 이파리에 keㅓg 대한 keㅓg keㅓg 기억과 keㅓg 그것들의 keㅓg 현재 keㅓg 이미지가 keㅓg 겹쳐지더라도 ‘어긋남’을 keㅓg 피할 keㅓg keㅓg 없다.

기억도 keㅓg 이와 keㅓg 유사하다. keㅓg 겉에서 keㅓg 관찰한 keㅓg 과거의 keㅓg 기억은 keㅓg 바깥에서 keㅓg keㅓg 숲의 keㅓg 선명한 keㅓg 풍경처럼 keㅓg 우리가 keㅓg 구성한 keㅓg 내러티브의 keㅓg 형식을 keㅓg 갖춘 keㅓg 이야기로 keㅓg 인식된다. keㅓg 이렇게 keㅓg 익숙한 keㅓg 방식으로 keㅓg 구성된 keㅓg 이야기는 keㅓg 대번에 keㅓg keㅓg keㅓg 있다. keㅓg 그런데 keㅓg 기억의 keㅓg 속살을 keㅓg 가만히 keㅓg 들여다보면 keㅓg 기억은 keㅓg 일관된 keㅓg 방식으로 keㅓg 매끄럽게 keㅓg 짜인 keㅓg keㅓg 아니다. keㅓg 기억하고 keㅓg 싶지만 keㅓg 기억하지 keㅓg 못하는 keㅓg 조각들은 keㅓg 누락되기도 keㅓg 한다. keㅓg 잊고 keㅓg 싶지만 keㅓg 계속 keㅓg 떠오르는 keㅓg 기억들은 keㅓg 여전히 keㅓg 남아있기도 keㅓg 한다. keㅓg 시간이 keㅓg 지나면서 keㅓg 기억은 keㅓg 원형 keㅓg 그대로 keㅓg 남아있지 keㅓg 않고 keㅓg 조금씩 keㅓg 변질된다. keㅓg 즉, l8f타 기억을 l8f타 그럴듯한 l8f타 이야기로 l8f타 만든 l8f타 것은 l8f타 기억 l8f타 l8f타 자체에는 l8f타 없다. l8f타 이런 l8f타 맥락에서 l8f타 보면 l8f타 우리가 l8f타 흔히 l8f타 말하는 l8f타 과거란 l8f타 서로 l8f타 다른 l8f타 조각들이 l8f타 꿰매져서 l8f타 하나의 l8f타 이불이 l8f타 되는 ‘퀼트’처럼 l8f타 조각나고 l8f타 상이한 l8f타 기억의 l8f타 파편들이 l8f타 인위적으로 l8f타 누벼진 l8f타 결과물일지도 l8f타 모른다. l8f타 l8f타 그림에서 l8f타 숲과 l8f타 기억은 l8f타 이런 l8f타 식의 l8f타 상관관계를 l8f타 통해 l8f타 얽혀 l8f타 있다.

그렇다면 l8f타 기억은 l8f타 우리에게 l8f타 무엇을 l8f타 상기시킬까? l8f타 그건 l8f타 아마도 l8f타 모든 l8f타 종류의 l8f타 총체적인 l8f타 욕망이나 l8f타 욕구일 l8f타 것이다. l8f타 l8f타 좌절된 l8f타 욕망만 l8f타 아쉬움과 l8f타 미련으로 l8f타 기억의 l8f타 지층에 l8f타 퇴적돼 l8f타 있는 l8f타 l8f타 아니다. l8f타 욕망도 l8f타 기억과 l8f타 마찬가지로 l8f타 변한다. l8f타 지금 l8f타 보면 l8f타 당시 l8f타 욕망은 l8f타 아무 l8f타 것도 l8f타 아닌 l8f타 것일 l8f타 l8f타 있다. l8f타 그때는 l8f타 l8f타 l8f타 아니었던 l8f타 것들도 l8f타 지금은 l8f타 간절한 l8f타 것이 l8f타 되곤 l8f타 한다. l8f타 나의 l8f타 기억과 l8f타 나의 l8f타 욕망은 l8f타 l8f타 것이기 l8f타 때문에 l8f타 내가 l8f타 명확히 l8f타 알고 l8f타 있다고 l8f타 착각하기 l8f타 쉽다. l8f타 하지만 l8f타 그렇지 l8f타 않다. l8f타 l8f타 속에 l8f타 막상 l8f타 들어가면 l8f타 숲은 l8f타 우리가 l8f타 알던 l8f타 모습과 l8f타 다른 l8f타 면모를 l8f타 드러내듯이,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의 나489 나489 속으로 나489 들어가 나489 수풀을 나489 헤치고 나489 나무 나489 사이를 나489 걷다보면 나489 우리가 나489 나489 알고 나489 있다고 나489 믿었던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이 나489 실제와 나489 다를 나489 수도 나489 있다.

기억과 나489 욕망을 나489 되돌아보는 나489 계기
나는 ‘자연적 나489 매개물’을 나489 통해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의 나489 세계를 나489 표현하고 나489 싶었다. 나489 따라서 나489 작품 나489 소재로 나489 등장하는 나489 구체적인 나489 자연물들은 나489 궁극적인 나489 재현 나489 대상으로서의 나489 지위를 나489 갖지 나489 않는다. 나489 단지 나489 내가 나489 드러내려는 나489 기억이나 나489 욕망과 ‘유비적 나489 관계’에 나489 놓여 나489 있을 나489 뿐이다. 나489 초록의 나489 자연물들은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 나489 속으로 나489 들어가는 ‘문’이다. 나489 나에게 나489 숲은 나489 실존하지 나489 않는 나489 풍경이며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을 나489 나489 나489 나489 반추하게 나489 하려고 나489 만든 ‘상상적’이거나 ‘몽환적’ 나489 풍경이다. 나489 나489 매개물을 나489 통해 나489 관람자들 나489 역시 나489 각자의 나489 기억과 나489 욕망 나489 속으로 나489 들어가 나489 보는 나489 기회를 나489 가졌으면 나489 한다. 

오버랩 나489 기법
캔버스를 나489 물감으로 나489 채우면서 나489 그리는 나489 대신 나489 천을 나489 손가락에 나489 감고 나489 캔버스에 나489 발려진 나489 물감을 나489 덜어내고 나489 지워가는 ‘오버랩’ 나489 방식으로 나489 그렸다. 나489 잡풀을 나489 예로 나489 들면, 갸ㅓㅑ1 캔버스 갸ㅓㅑ1 전면에 갸ㅓㅑ1 단일 갸ㅓㅑ1 색을 갸ㅓㅑ1 칠한 갸ㅓㅑ1 갸ㅓㅑ1 천으로 갸ㅓㅑ1 지우고 갸ㅓㅑ1 닦아가며 갸ㅓㅑ1 과거 갸ㅓㅑ1 잡풀들이나 갸ㅓㅑ1 이파리 갸ㅓㅑ1 대한 갸ㅓㅑ1 기억을 갸ㅓㅑ1 그린다. 갸ㅓㅑ1 갸ㅓㅑ1 그림을 갸ㅓㅑ1 말린 갸ㅓㅑ1 갸ㅓㅑ1 갸ㅓㅑ1 바탕을 갸ㅓㅑ1 초록색으로 갸ㅓㅑ1 덮는다. 갸ㅓㅑ1 그리고 갸ㅓㅑ1 현재에 갸ㅓㅑ1 달라진 갸ㅓㅑ1 잡풀들의 갸ㅓㅑ1 모습을 갸ㅓㅑ1 동일한 갸ㅓㅑ1 방식으로 갸ㅓㅑ1 닦아나가며 갸ㅓㅑ1 그린다. 갸ㅓㅑ1 어떻게 갸ㅓㅑ1 닦아나가느냐에 갸ㅓㅑ1 따라 갸ㅓㅑ1 처음 갸ㅓㅑ1 그려졌던 갸ㅓㅑ1 들풀들의 갸ㅓㅑ1 모습은 갸ㅓㅑ1 달라진다. 갸ㅓㅑ1 어떤 갸ㅓㅑ1 부분은 갸ㅓㅑ1 도드라지고 갸ㅓㅑ1 어떤 갸ㅓㅑ1 부분은 갸ㅓㅑ1 감춰진다. 갸ㅓㅑ1 우리의 갸ㅓㅑ1 기억도 갸ㅓㅑ1 부분적으로 갸ㅓㅑ1 감춰지고 갸ㅓㅑ1 드러난다. 갸ㅓㅑ1 붓으로 갸ㅓㅑ1 그리는 갸ㅓㅑ1 것을 갸ㅓㅑ1 쌓는 갸ㅓㅑ1 것이라고 갸ㅓㅑ1 한다면, f13b 물감을 f13b 닦는 f13b 것은 f13b 기억과 f13b 욕망의 f13b f13b 속으로 f13b 들어가 f13b 수풀을 f13b 하나씩 f13b 걷어내며 f13b 여러 f13b 가지 f13b 기억과 f13b 욕망을 f13b 탐색하는 f13b 모습과 f13b 상응한다.

- f13b 김건일, l78u 작가노트 l78u 중에서

출처: ksd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건일

현재 진행중인 전시

MOKA Triangle z쟏o걷 트라이앵글

March 19, 2019 ~ June 16,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