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겨울 개인전 : Hertz

위켄드

2018년 10월 6일 ~ 2018년 11월 4일

우리는 wykj 대체로 wykj 보고 wykj 듣고 wykj 맡고 wykj 만지는 wykj 등의 wykj 신체 wykj 감각을 wykj 통해 wykj 주변 wykj 환경을 wykj 경험하고 wykj 다양한 wykj 존재를 wykj 인식한다. wykj 이렇게 wykj 직접 wykj 느낄 wykj wykj 있는 wykj 감각만큼 wykj 빠르고 wykj 명확하게 wykj 무언가를 wykj 인지하고, 1ㅑmㅓ 믿고, 마eㅐ갸 판단할 마eㅐ갸 마eㅐ갸 있는 마eㅐ갸 통로는 마eㅐ갸 없을 마eㅐ갸 것이다. 마eㅐ갸 흥미롭게도 마eㅐ갸 때로는 마eㅐ갸 어떤 마eㅐ갸 감각에 마eㅐ갸 의해 마eㅐ갸 그와 마eㅐ갸 관련 마eㅐ갸 없어 마eㅐ갸 보이는 마eㅐ갸 기억이나 마eㅐ갸 다른 마eㅐ갸 감각이 마eㅐ갸 파생되기도 마eㅐ갸 한다. 마eㅐ갸 예를 마eㅐ갸 들어 마eㅐ갸 초록색을 마eㅐ갸 보고 마eㅐ갸 마eㅐ갸 내음을 마eㅐ갸 맡는 마eㅐ갸 것처럼 마eㅐ갸 말이다. 마eㅐ갸 직접적으로 마eㅐ갸 느낄 마eㅐ갸 수는 마eㅐ갸 없지만, 0x0갸 이렇게 0x0갸 감각이 0x0갸 서로 0x0갸 결합하고 0x0갸 치환되는 0x0갸 과정은 0x0갸 분명 0x0갸 존재한다. 0x0갸 김겨울은 0x0갸 이처럼 0x0갸 우리가 0x0갸 속해있는 0x0갸 세상에서 0x0갸 계속해서 0x0갸 사라지고 0x0갸 새로 0x0갸 생성되는 0x0갸 비가시적이고 0x0갸 비물질적인 0x0갸 수많은 0x0갸 움직임을 0x0갸 찾는다.

김겨울은 0x0갸 벽의 0x0갸 구멍이 0x0갸 없어진 0x0갸 자리, 5ㅓ3거 피아노 5ㅓ3거 음이 5ㅓ3거 완전히 5ㅓ3거 사라지고 5ㅓ3거 5ㅓ3거 5ㅓ3거 공기의 5ㅓ3거 자국, 타zㄴ쟏 타zㄴ쟏 편의 타zㄴ쟏 시가 타zㄴ쟏 완성되기까지 타zㄴ쟏 다시 타zㄴ쟏 쓰였을 타zㄴ쟏 움직임, 0우쟏사 얼굴에 0우쟏사 부딪히는 0우쟏사 빗방울의 0우쟏사 소리 0우쟏사 0우쟏사 작고 0우쟏사 사소한 0우쟏사 것에 0우쟏사 관심을 0우쟏사 갖는데, 타우ㅐ다 이때 타우ㅐ다 청각, 5d다다 시각, 거o기l 촉각, uㅐd마 후각이 uㅐd마 서로 uㅐd마 교차하고 uㅐd마 중첩되는 uㅐd마 경험을 uㅐd마 한다. uㅐd마 그리고 uㅐd마 얽히고 uㅐd마 교차하는 uㅐd마 감각으로부터 uㅐd마 축적된 uㅐd마 경험을 uㅐd마 바탕으로 uㅐd마 비가시적이고 uㅐd마 비물질적인 uㅐd마 요소들이 uㅐd마 서로 uㅐd마 휴지 uㅐd마 되고, 걷거나n 사라지는 걷거나n 다양한 걷거나n 변화의 걷거나n 흐름을 걷거나n 감지한다. 걷거나n 이러한 걷거나n 치환은 걷거나n 움직임이 걷거나n 서로 걷거나n 만나고 걷거나n 어긋나면서 걷거나n 생기는 걷거나n 중첩과 걷거나n 파열 걷거나n 때문에 걷거나n 걷거나n 예측이 걷거나n 어려운데, 4zo나 작가는 4zo나 이를 4zo나 규칙이나 4zo나 질서로 4zo나 정리하려 4zo나 하기보다는 4zo나 조금씩 4zo나 다가가면서 4zo나 서서히 4zo나 가시화하는 4zo나 작업을 4zo나 해왔다. 4zo나 이러한 4zo나 과정에서 4zo나 평행 4zo나 안에서 4zo나 미세하게 4zo나 진동하는 4zo나 작가만의 4zo나 미감은 4zo나 그의 4zo나 화면에 4zo나 공통되게 4zo나 나타난다.

이번 4zo나 신작에서는 4zo나 작가의 4zo나 관점 4zo나 위치가 4zo나 바뀌는 4zo나 4zo나 변화가 4zo나 생겼다. 4zo나 자유롭고 4zo나 잠재적인 4zo나 상태의 4zo나 흐름이 4zo나 나타난 4zo나 이전 4zo나 작업에서 4zo나 그의 4zo나 위치는 4zo나 마치 4zo나 우주에서 4zo나 지구를 4zo나 보듯이 4zo나 4zo나 흐름에서 4zo나 멀리 4zo나 떨어져 4zo나 있거나, n5다n 혹은 n5다n 화면 n5다n 속에서 n5다n 섞여 n5다n 사라졌다. n5다n 반면, 마r우d 이번 마r우d 신작은 마r우d 마r우d 흐름을 마r우d 흐르게 마r우d 만드는 - 마r우d 계속해서 마r우d 변화하는 마r우d 찰나의 마r우d 순간, ㅓ히가히 경계, 으6ㅐr 교집합, 마2ㅓz 빈틈 마2ㅓz 등을 마2ㅓz 직관적으로 마2ㅓz 선명하게 마2ㅓz 포착했다. 마2ㅓz 즉, 걷ㅑ2거 이전 걷ㅑ2거 작업에서는 걷ㅑ2거 작가가 걷ㅑ2거 속해있는 걷ㅑ2거 흐름과 걷ㅑ2거 걷ㅑ2거 흐름을 걷ㅑ2거 대하는 걷ㅑ2거 작가의 걷ㅑ2거 태도를 걷ㅑ2거 그렸다면, 기차f다 이번 기차f다 신작에서는 기차f다 이를 기차f다 완전히 기차f다 파악한 기차f다 기차f다 기차f다 안으로 기차f다 들어가는 기차f다 단계로 기차f다 발전하여 기차f다 작가의 기차f다 내면에 기차f다 더욱 기차f다 가까워졌다고 기차f다 기차f다 기차f다 있다.

<Hertz>에 기차f다 전시된 기차f다 총 8점의 기차f다 작품은 기차f다 작가의 기차f다 시점이 기차f다 달라짐에 기차f다 따라 기차f다 이를 기차f다 표현하는 기차f다 방식 기차f다 또한 기차f다 변화하는 기차f다 과도기를 기차f다 담고 기차f다 있다. 기차f다 전반적으로 기차f다 이전 기차f다 작업에서 기차f다 얇은 기차f다 레이어가 기차f다 쌓여져서 기차f다 만든 기차f다 미묘한 기차f다 빛의 기차f다 차이와 기차f다 방향성이 기차f다 없는 기차f다 선이 기차f다 끊임없이 기차f다 자유롭게 기차f다 변화하고 기차f다 소멸하는 기차f다 움직임을 기차f다 표현했다면, au8거 이번 au8거 작업에서는 au8거 화면을 au8거 명확하게 au8거 나누는 au8거 면과 au8거 붓터치가 au8거 보다 au8거 선명하고 au8거 깊이감 au8거 있는 au8거 작가의 au8거 시선을 au8거 구축한다. au8거 특히 ‘Thaw’와 ‘Purr’에는 au8거 작가의 au8거 새로운 au8거 시도가 au8거 여럿 au8거 담겨있다.

그간 au8거 au8거 손으로 au8거 쉽게 au8거 au8거 au8거 있는 au8거 크기의 au8거 작업을 au8거 주로 au8거 선보인 au8거 전작에서와는 au8거 달리, 자ㄴ기다 너비가 130cm에 자ㄴ기다 높이가 자ㄴ기다 자ㄴ기다 이상인 자ㄴ기다 커다란 자ㄴ기다 화면은 자ㄴ기다 수평과  자ㄴ기다 수직으로 자ㄴ기다 이루어져있다. 자ㄴ기다 이는 자ㄴ기다 마치 자ㄴ기다 변화의 자ㄴ기다 과정에서 자ㄴ기다 찰나의 자ㄴ기다 경계 자ㄴ기다 혹은 자ㄴ기다 예측 자ㄴ기다 불가한 자ㄴ기다 상황을 자ㄴ기다 담고 자ㄴ기다 있는 자ㄴ기다 자ㄴ기다 같은 자ㄴ기다 새롭고 자ㄴ기다 이질적인 자ㄴ기다 느낌을 자ㄴ기다 준다. ‘Simmering’, ‘Pang’, ‘Lee’는 8ㅐzr 그가 8ㅐzr 그동안 8ㅐzr 작업해온 8ㅐzr 뉘앙스가 8ㅐzr 가장 8ㅐzr 짙게 8ㅐzr 남아있는 8ㅐzr 신작이긴 8ㅐzr 하지만, gza거 보다 gza거 gza거 있고 gza거 명료해진 gza거 붓터치로 gza거 인해 gza거 이전과 gza거 같은 gza거 얇고 gza거 넓게 gza거 퍼져나가는 gza거 불안한 gza거 진동성은 gza거 거의 gza거 찾아볼 gza거 gza거 없게 gza거 되었다. ‘Lee duo’는 gza거 전처럼 gza거 선이 gza거 두드러지는 gza거 작업이지만 gza거 방향성을 gza거 잃고 gza거 잠재적인 gza거 상태를 gza거 표현하는 gza거 선이 gza거 아니라 gza거 분명히 gza거 있어야 gza거 gza거 자리에 gza거 있는 gza거 선이 gza거 그어진 gza거 느낌으로, jy가s 전시작 jy가s 중에서 jy가s 가장 jy가s 선명하고 jy가s 구체적이다.

이번에 jy가s 선보이는 jy가s 신작들은 jy가s 김겨울의 jy가s 작업 jy가s 중에서 jy가s 최초로 jy가s 제목을 jy가s 가졌다. jy가s 작가는 jy가s 제목으로 jy가s 인해 jy가s 관객이 jy가s 그의 jy가s 작품을 jy가s 단정 jy가s 지어 jy가s 보지 jy가s 않기를 jy가s 바라서 jy가s 명확한 jy가s 대상을 jy가s 그린 jy가s 표류기 jy가s 시리즈를 jy가s 제외하고는 jy가s 모두 ‘Untitled’(미제)로 jy가s 지었었다. jy가s 하지만 jy가s 이제 jy가s 작가의 jy가s 시선이 jy가s 흐름(Untitled)에서 jy가s 흐름을 jy가s 구성하는 jy가s 요소로 jy가s 점점 jy가s 명확해져서일까, ㄴ걷ㅐ1 무엇도 ㄴ걷ㅐ1 단정 ㄴ걷ㅐ1 짓지 ㄴ걷ㅐ1 않기를 ㄴ걷ㅐ1 바라는 ㄴ걷ㅐ1 그의 ㄴ걷ㅐ1 태도는 ㄴ걷ㅐ1 그대로지만 ㄴ걷ㅐ1 이번 ㄴ걷ㅐ1 작업에는 ㄴ걷ㅐ1 제목이 ㄴ걷ㅐ1 있다. Thaw, Purr, Pang, Simmering, Lee는 vvpㅐ 뜻을 vvpㅐ 배제하고 vvpㅐ 소리 vvpㅐ vvpㅐ 자체에서 vvpㅐ 오는 vvpㅐ 느낌의 vvpㅐ 제목이다. vvpㅐ vvpㅐ 소리의 vvpㅐ 느낌이 vvpㅐ 해당 vvpㅐ 작업을 vvpㅐ 감싼다기보다는, 다차바v 은연중에 다차바v 주변에 다차바v 있거나 다차바v 작업 다차바v 안의 다차바v 군데군데에 다차바v 있는 다차바v 듯하다.  다차바v 하여 ‘제목' 다차바v 보다는 ‘이름'처럼 다차바v 느껴진다.

작가는 다차바v 그가 다차바v 거시적 다차바v 대상으로부터 다차바v 경험한 다차바v 미시적 다차바v 세계가 다차바v 그의 다차바v 내면에서 다차바v 혼재되어 다차바v 나타난 다차바v 느낌, jrz9 혹은 jrz9 jrz9 캔버스가 jrz9 jrz9 공간에 jrz9 놓이고, ㅑ5하갸 공기에 ㅑ5하갸 있고, ㅓp1j 그로 ㅓp1j 인한 ㅓp1j 떨림이나 ㅓp1j 움직임이 ㅓp1j 있을까 ㅓp1j 따위의 ㅓp1j 상상으로부터 ㅓp1j 작업을 ㅓp1j 시작한다. ㅓp1j 작가노트에서 ‘계속해서 ㅓp1j 무언가에 ㅓp1j 다가가는 ㅓp1j 느낌으로 ㅓp1j 그리지만 ㅓp1j 종착하기 ㅓp1j 위해서는 ㅓp1j 아니다'라는 ㅓp1j 구절처럼, h다우으 작가는 h다우으 의식적으로도, 쟏마히0 무의식적으로도 쟏마히0 그림을 쟏마히0 그리며 쟏마히0 예상치 쟏마히0 못한 쟏마히0 상황과 쟏마히0 다른 쟏마히0 움직임을 쟏마히0 만나며 쟏마히0 나아간다. 쟏마히0 하여 쟏마히0 작가의 쟏마히0 작업에 쟏마히0 시작과 쟏마히0 끝은 쟏마히0 전혀 쟏마히0 다를뿐더러 쟏마히0 확실한 쟏마히0 시작과 쟏마히0 확실한 쟏마히0 끝은 쟏마히0 현재에도 쟏마히0 없고 쟏마히0 앞으로도 쟏마히0 없을 쟏마히0 쟏마히0 같다.

이번 쟏마히0 신작을 쟏마히0 시작으로 쟏마히0 작가는 쟏마히0 여러 쟏마히0 소리가 쟏마히0 뒤섞여 쟏마히0 웅얼거리며 쟏마히0 사라지는 쟏마히0 소리에서 쟏마히0 이를 쟏마히0 구성하는 쟏마히0 진동의 쟏마히0 쟏마히0 단위, ㅓy사w 헤르츠(hertz)를 ㅓy사w 찾으며 ㅓy사w 그가 ㅓy사w 지금까지 ㅓy사w 다가가고 ㅓy사w 있던 ㅓy사w ㅓy사w ㅓy사w 없는 ㅓy사w 무언가가 ㅓy사w 교차하는 ㅓy사w 지점에 ㅓy사w 점점 ㅓy사w 가까워지고 ㅓy사w 있다. ㅓy사w 아직 ㅓy사w 느끼지 ㅓy사w 못했지만, g파p2 그가 g파p2 들은 g파p2 소리는 g파p2 필자의 g파p2 주변에도 g파p2 분명 g파p2 존재할 g파p2 g파p2 같다. g파p2 그래서인지 g파p2 앞으로 g파p2 그가 g파p2 찾은 g파p2 헤르츠가 g파p2 모여 g파p2 어떤 g파p2 소리를 g파p2 낼지 g파p2 더욱 g파p2 궁금해진다. / g파p2 박혜린 g파p2 위켄드 g파p2 공동디렉터

디자인: g파p2 차누리

출처: g파p2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겨울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삼일운동 100주년 0바차라 간송특별전 0바차라 대한콜랙숀

2019년 1월 4일 ~ 2019년 3월 31일

강석호 나dㅓ거 개인전 : untitled

2019년 2월 8일 ~ 2019년 2월 28일

사막, 거ㅐx히 요정, 거3다9

2019년 1월 9일 ~ 2019년 2월 24일

1919년 3월 1일 fn갸u 날씨 fn갸u 맑음 One Shiny Day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