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겨울 개인전 : Hertz

위켄드

2018년 10월 6일 ~ 2018년 11월 4일

우리는 걷ful 대체로 걷ful 보고 걷ful 듣고 걷ful 맡고 걷ful 만지는 걷ful 등의 걷ful 신체 걷ful 감각을 걷ful 통해 걷ful 주변 걷ful 환경을 걷ful 경험하고 걷ful 다양한 걷ful 존재를 걷ful 인식한다. 걷ful 이렇게 걷ful 직접 걷ful 느낄 걷ful 걷ful 있는 걷ful 감각만큼 걷ful 빠르고 걷ful 명확하게 걷ful 무언가를 걷ful 인지하고, hfu아 믿고, ㅈw바6 판단할 ㅈw바6 ㅈw바6 있는 ㅈw바6 통로는 ㅈw바6 없을 ㅈw바6 것이다. ㅈw바6 흥미롭게도 ㅈw바6 때로는 ㅈw바6 어떤 ㅈw바6 감각에 ㅈw바6 의해 ㅈw바6 그와 ㅈw바6 관련 ㅈw바6 없어 ㅈw바6 보이는 ㅈw바6 기억이나 ㅈw바6 다른 ㅈw바6 감각이 ㅈw바6 파생되기도 ㅈw바6 한다. ㅈw바6 예를 ㅈw바6 들어 ㅈw바6 초록색을 ㅈw바6 보고 ㅈw바6 ㅈw바6 내음을 ㅈw바6 맡는 ㅈw바6 것처럼 ㅈw바6 말이다. ㅈw바6 직접적으로 ㅈw바6 느낄 ㅈw바6 수는 ㅈw바6 없지만, ㅓ하i카 이렇게 ㅓ하i카 감각이 ㅓ하i카 서로 ㅓ하i카 결합하고 ㅓ하i카 치환되는 ㅓ하i카 과정은 ㅓ하i카 분명 ㅓ하i카 존재한다. ㅓ하i카 김겨울은 ㅓ하i카 이처럼 ㅓ하i카 우리가 ㅓ하i카 속해있는 ㅓ하i카 세상에서 ㅓ하i카 계속해서 ㅓ하i카 사라지고 ㅓ하i카 새로 ㅓ하i카 생성되는 ㅓ하i카 비가시적이고 ㅓ하i카 비물질적인 ㅓ하i카 수많은 ㅓ하i카 움직임을 ㅓ하i카 찾는다.

김겨울은 ㅓ하i카 벽의 ㅓ하i카 구멍이 ㅓ하i카 없어진 ㅓ하i카 자리, 나ㅐ5i 피아노 나ㅐ5i 음이 나ㅐ5i 완전히 나ㅐ5i 사라지고 나ㅐ5i 나ㅐ5i 나ㅐ5i 공기의 나ㅐ5i 자국, 0sx4 0sx4 편의 0sx4 시가 0sx4 완성되기까지 0sx4 다시 0sx4 쓰였을 0sx4 움직임, 4m으i 얼굴에 4m으i 부딪히는 4m으i 빗방울의 4m으i 소리 4m으i 4m으i 작고 4m으i 사소한 4m으i 것에 4m으i 관심을 4m으i 갖는데, 아거m카 이때 아거m카 청각, 가하1w 시각, 6타ㅓh 촉각, ㅈcㅓp 후각이 ㅈcㅓp 서로 ㅈcㅓp 교차하고 ㅈcㅓp 중첩되는 ㅈcㅓp 경험을 ㅈcㅓp 한다. ㅈcㅓp 그리고 ㅈcㅓp 얽히고 ㅈcㅓp 교차하는 ㅈcㅓp 감각으로부터 ㅈcㅓp 축적된 ㅈcㅓp 경험을 ㅈcㅓp 바탕으로 ㅈcㅓp 비가시적이고 ㅈcㅓp 비물질적인 ㅈcㅓp 요소들이 ㅈcㅓp 서로 ㅈcㅓp 휴지 ㅈcㅓp 되고, a나2ㅓ 사라지는 a나2ㅓ 다양한 a나2ㅓ 변화의 a나2ㅓ 흐름을 a나2ㅓ 감지한다. a나2ㅓ 이러한 a나2ㅓ 치환은 a나2ㅓ 움직임이 a나2ㅓ 서로 a나2ㅓ 만나고 a나2ㅓ 어긋나면서 a나2ㅓ 생기는 a나2ㅓ 중첩과 a나2ㅓ 파열 a나2ㅓ 때문에 a나2ㅓ a나2ㅓ 예측이 a나2ㅓ 어려운데, 거ㅓㅈd 작가는 거ㅓㅈd 이를 거ㅓㅈd 규칙이나 거ㅓㅈd 질서로 거ㅓㅈd 정리하려 거ㅓㅈd 하기보다는 거ㅓㅈd 조금씩 거ㅓㅈd 다가가면서 거ㅓㅈd 서서히 거ㅓㅈd 가시화하는 거ㅓㅈd 작업을 거ㅓㅈd 해왔다. 거ㅓㅈd 이러한 거ㅓㅈd 과정에서 거ㅓㅈd 평행 거ㅓㅈd 안에서 거ㅓㅈd 미세하게 거ㅓㅈd 진동하는 거ㅓㅈd 작가만의 거ㅓㅈd 미감은 거ㅓㅈd 그의 거ㅓㅈd 화면에 거ㅓㅈd 공통되게 거ㅓㅈd 나타난다.

이번 거ㅓㅈd 신작에서는 거ㅓㅈd 작가의 거ㅓㅈd 관점 거ㅓㅈd 위치가 거ㅓㅈd 바뀌는 거ㅓㅈd 거ㅓㅈd 변화가 거ㅓㅈd 생겼다. 거ㅓㅈd 자유롭고 거ㅓㅈd 잠재적인 거ㅓㅈd 상태의 거ㅓㅈd 흐름이 거ㅓㅈd 나타난 거ㅓㅈd 이전 거ㅓㅈd 작업에서 거ㅓㅈd 그의 거ㅓㅈd 위치는 거ㅓㅈd 마치 거ㅓㅈd 우주에서 거ㅓㅈd 지구를 거ㅓㅈd 보듯이 거ㅓㅈd 거ㅓㅈd 흐름에서 거ㅓㅈd 멀리 거ㅓㅈd 떨어져 거ㅓㅈd 있거나, tㅐoㅈ 혹은 tㅐoㅈ 화면 tㅐoㅈ 속에서 tㅐoㅈ 섞여 tㅐoㅈ 사라졌다. tㅐoㅈ 반면, n자j으 이번 n자j으 신작은 n자j으 n자j으 흐름을 n자j으 흐르게 n자j으 만드는 - n자j으 계속해서 n자j으 변화하는 n자j으 찰나의 n자j으 순간, 거z히k 경계, 7c0n 교집합, 갸ㄴ아차 빈틈 갸ㄴ아차 등을 갸ㄴ아차 직관적으로 갸ㄴ아차 선명하게 갸ㄴ아차 포착했다. 갸ㄴ아차 즉, 9o바k 이전 9o바k 작업에서는 9o바k 작가가 9o바k 속해있는 9o바k 흐름과 9o바k 9o바k 흐름을 9o바k 대하는 9o바k 작가의 9o바k 태도를 9o바k 그렸다면, nikx 이번 nikx 신작에서는 nikx 이를 nikx 완전히 nikx 파악한 nikx nikx nikx 안으로 nikx 들어가는 nikx 단계로 nikx 발전하여 nikx 작가의 nikx 내면에 nikx 더욱 nikx 가까워졌다고 nikx nikx nikx 있다.

<Hertz>에 nikx 전시된 nikx 총 8점의 nikx 작품은 nikx 작가의 nikx 시점이 nikx 달라짐에 nikx 따라 nikx 이를 nikx 표현하는 nikx 방식 nikx 또한 nikx 변화하는 nikx 과도기를 nikx 담고 nikx 있다. nikx 전반적으로 nikx 이전 nikx 작업에서 nikx 얇은 nikx 레이어가 nikx 쌓여져서 nikx 만든 nikx 미묘한 nikx 빛의 nikx 차이와 nikx 방향성이 nikx 없는 nikx 선이 nikx 끊임없이 nikx 자유롭게 nikx 변화하고 nikx 소멸하는 nikx 움직임을 nikx 표현했다면, 우7af 이번 우7af 작업에서는 우7af 화면을 우7af 명확하게 우7af 나누는 우7af 면과 우7af 붓터치가 우7af 보다 우7af 선명하고 우7af 깊이감 우7af 있는 우7af 작가의 우7af 시선을 우7af 구축한다. 우7af 특히 ‘Thaw’와 ‘Purr’에는 우7af 작가의 우7af 새로운 우7af 시도가 우7af 여럿 우7af 담겨있다.

그간 우7af 우7af 손으로 우7af 쉽게 우7af 우7af 우7af 있는 우7af 크기의 우7af 작업을 우7af 주로 우7af 선보인 우7af 전작에서와는 우7af 달리, ㅐㅐmㅓ 너비가 130cm에 ㅐㅐmㅓ 높이가 ㅐㅐmㅓ ㅐㅐmㅓ 이상인 ㅐㅐmㅓ 커다란 ㅐㅐmㅓ 화면은 ㅐㅐmㅓ 수평과  ㅐㅐmㅓ 수직으로 ㅐㅐmㅓ 이루어져있다. ㅐㅐmㅓ 이는 ㅐㅐmㅓ 마치 ㅐㅐmㅓ 변화의 ㅐㅐmㅓ 과정에서 ㅐㅐmㅓ 찰나의 ㅐㅐmㅓ 경계 ㅐㅐmㅓ 혹은 ㅐㅐmㅓ 예측 ㅐㅐmㅓ 불가한 ㅐㅐmㅓ 상황을 ㅐㅐmㅓ 담고 ㅐㅐmㅓ 있는 ㅐㅐmㅓ ㅐㅐmㅓ 같은 ㅐㅐmㅓ 새롭고 ㅐㅐmㅓ 이질적인 ㅐㅐmㅓ 느낌을 ㅐㅐmㅓ 준다. ‘Simmering’, ‘Pang’, ‘Lee’는 차ㅑ걷q 그가 차ㅑ걷q 그동안 차ㅑ걷q 작업해온 차ㅑ걷q 뉘앙스가 차ㅑ걷q 가장 차ㅑ걷q 짙게 차ㅑ걷q 남아있는 차ㅑ걷q 신작이긴 차ㅑ걷q 하지만, 9차n거 보다 9차n거 9차n거 있고 9차n거 명료해진 9차n거 붓터치로 9차n거 인해 9차n거 이전과 9차n거 같은 9차n거 얇고 9차n거 넓게 9차n거 퍼져나가는 9차n거 불안한 9차n거 진동성은 9차n거 거의 9차n거 찾아볼 9차n거 9차n거 없게 9차n거 되었다. ‘Lee duo’는 9차n거 전처럼 9차n거 선이 9차n거 두드러지는 9차n거 작업이지만 9차n거 방향성을 9차n거 잃고 9차n거 잠재적인 9차n거 상태를 9차n거 표현하는 9차n거 선이 9차n거 아니라 9차n거 분명히 9차n거 있어야 9차n거 9차n거 자리에 9차n거 있는 9차n거 선이 9차n거 그어진 9차n거 느낌으로, 파1다ㅑ 전시작 파1다ㅑ 중에서 파1다ㅑ 가장 파1다ㅑ 선명하고 파1다ㅑ 구체적이다.

이번에 파1다ㅑ 선보이는 파1다ㅑ 신작들은 파1다ㅑ 김겨울의 파1다ㅑ 작업 파1다ㅑ 중에서 파1다ㅑ 최초로 파1다ㅑ 제목을 파1다ㅑ 가졌다. 파1다ㅑ 작가는 파1다ㅑ 제목으로 파1다ㅑ 인해 파1다ㅑ 관객이 파1다ㅑ 그의 파1다ㅑ 작품을 파1다ㅑ 단정 파1다ㅑ 지어 파1다ㅑ 보지 파1다ㅑ 않기를 파1다ㅑ 바라서 파1다ㅑ 명확한 파1다ㅑ 대상을 파1다ㅑ 그린 파1다ㅑ 표류기 파1다ㅑ 시리즈를 파1다ㅑ 제외하고는 파1다ㅑ 모두 ‘Untitled’(미제)로 파1다ㅑ 지었었다. 파1다ㅑ 하지만 파1다ㅑ 이제 파1다ㅑ 작가의 파1다ㅑ 시선이 파1다ㅑ 흐름(Untitled)에서 파1다ㅑ 흐름을 파1다ㅑ 구성하는 파1다ㅑ 요소로 파1다ㅑ 점점 파1다ㅑ 명확해져서일까, 사ㅓ2z 무엇도 사ㅓ2z 단정 사ㅓ2z 짓지 사ㅓ2z 않기를 사ㅓ2z 바라는 사ㅓ2z 그의 사ㅓ2z 태도는 사ㅓ2z 그대로지만 사ㅓ2z 이번 사ㅓ2z 작업에는 사ㅓ2z 제목이 사ㅓ2z 있다. Thaw, Purr, Pang, Simmering, Lee는 카ny걷 뜻을 카ny걷 배제하고 카ny걷 소리 카ny걷 카ny걷 자체에서 카ny걷 오는 카ny걷 느낌의 카ny걷 제목이다. 카ny걷 카ny걷 소리의 카ny걷 느낌이 카ny걷 해당 카ny걷 작업을 카ny걷 감싼다기보다는, y기ㄴ사 은연중에 y기ㄴ사 주변에 y기ㄴ사 있거나 y기ㄴ사 작업 y기ㄴ사 안의 y기ㄴ사 군데군데에 y기ㄴ사 있는 y기ㄴ사 듯하다.  y기ㄴ사 하여 ‘제목' y기ㄴ사 보다는 ‘이름'처럼 y기ㄴ사 느껴진다.

작가는 y기ㄴ사 그가 y기ㄴ사 거시적 y기ㄴ사 대상으로부터 y기ㄴ사 경험한 y기ㄴ사 미시적 y기ㄴ사 세계가 y기ㄴ사 그의 y기ㄴ사 내면에서 y기ㄴ사 혼재되어 y기ㄴ사 나타난 y기ㄴ사 느낌, avㅐ0 혹은 avㅐ0 avㅐ0 캔버스가 avㅐ0 avㅐ0 공간에 avㅐ0 놓이고, 다ㅈm라 공기에 다ㅈm라 있고, 가uka 그로 가uka 인한 가uka 떨림이나 가uka 움직임이 가uka 있을까 가uka 따위의 가uka 상상으로부터 가uka 작업을 가uka 시작한다. 가uka 작가노트에서 ‘계속해서 가uka 무언가에 가uka 다가가는 가uka 느낌으로 가uka 그리지만 가uka 종착하기 가uka 위해서는 가uka 아니다'라는 가uka 구절처럼, 3가갸b 작가는 3가갸b 의식적으로도, r3v기 무의식적으로도 r3v기 그림을 r3v기 그리며 r3v기 예상치 r3v기 못한 r3v기 상황과 r3v기 다른 r3v기 움직임을 r3v기 만나며 r3v기 나아간다. r3v기 하여 r3v기 작가의 r3v기 작업에 r3v기 시작과 r3v기 끝은 r3v기 전혀 r3v기 다를뿐더러 r3v기 확실한 r3v기 시작과 r3v기 확실한 r3v기 끝은 r3v기 현재에도 r3v기 없고 r3v기 앞으로도 r3v기 없을 r3v기 r3v기 같다.

이번 r3v기 신작을 r3v기 시작으로 r3v기 작가는 r3v기 여러 r3v기 소리가 r3v기 뒤섞여 r3v기 웅얼거리며 r3v기 사라지는 r3v기 소리에서 r3v기 이를 r3v기 구성하는 r3v기 진동의 r3v기 r3v기 단위, 나hbn 헤르츠(hertz)를 나hbn 찾으며 나hbn 그가 나hbn 지금까지 나hbn 다가가고 나hbn 있던 나hbn 나hbn 나hbn 없는 나hbn 무언가가 나hbn 교차하는 나hbn 지점에 나hbn 점점 나hbn 가까워지고 나hbn 있다. 나hbn 아직 나hbn 느끼지 나hbn 못했지만, ㅑ으우k 그가 ㅑ으우k 들은 ㅑ으우k 소리는 ㅑ으우k 필자의 ㅑ으우k 주변에도 ㅑ으우k 분명 ㅑ으우k 존재할 ㅑ으우k ㅑ으우k 같다. ㅑ으우k 그래서인지 ㅑ으우k 앞으로 ㅑ으우k 그가 ㅑ으우k 찾은 ㅑ으우k 헤르츠가 ㅑ으우k 모여 ㅑ으우k 어떤 ㅑ으우k 소리를 ㅑ으우k 낼지 ㅑ으우k 더욱 ㅑ으우k 궁금해진다. / ㅑ으우k 박혜린 ㅑ으우k 위켄드 ㅑ으우k 공동디렉터

디자인: ㅑ으우k 차누리

출처: ㅑ으우k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겨울

현재 진행중인 전시

0차나t 샤오페이 0차나t 개인전 Qiu Xiaofei : Fade Out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2월 23일

입김을 다wㅓ기 후-후-

2018년 11월 30일 ~ 2019년 1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