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겨울 개인전 : Hertz

위켄드

2018년 10월 6일 ~ 2018년 11월 4일

우리는 x7np 대체로 x7np 보고 x7np 듣고 x7np 맡고 x7np 만지는 x7np 등의 x7np 신체 x7np 감각을 x7np 통해 x7np 주변 x7np 환경을 x7np 경험하고 x7np 다양한 x7np 존재를 x7np 인식한다. x7np 이렇게 x7np 직접 x7np 느낄 x7np x7np 있는 x7np 감각만큼 x7np 빠르고 x7np 명확하게 x7np 무언가를 x7np 인지하고, ㅑ6ㅓㅑ 믿고, 다거7타 판단할 다거7타 다거7타 있는 다거7타 통로는 다거7타 없을 다거7타 것이다. 다거7타 흥미롭게도 다거7타 때로는 다거7타 어떤 다거7타 감각에 다거7타 의해 다거7타 그와 다거7타 관련 다거7타 없어 다거7타 보이는 다거7타 기억이나 다거7타 다른 다거7타 감각이 다거7타 파생되기도 다거7타 한다. 다거7타 예를 다거7타 들어 다거7타 초록색을 다거7타 보고 다거7타 다거7타 내음을 다거7타 맡는 다거7타 것처럼 다거7타 말이다. 다거7타 직접적으로 다거7타 느낄 다거7타 수는 다거7타 없지만, t카라ㅐ 이렇게 t카라ㅐ 감각이 t카라ㅐ 서로 t카라ㅐ 결합하고 t카라ㅐ 치환되는 t카라ㅐ 과정은 t카라ㅐ 분명 t카라ㅐ 존재한다. t카라ㅐ 김겨울은 t카라ㅐ 이처럼 t카라ㅐ 우리가 t카라ㅐ 속해있는 t카라ㅐ 세상에서 t카라ㅐ 계속해서 t카라ㅐ 사라지고 t카라ㅐ 새로 t카라ㅐ 생성되는 t카라ㅐ 비가시적이고 t카라ㅐ 비물질적인 t카라ㅐ 수많은 t카라ㅐ 움직임을 t카라ㅐ 찾는다.

김겨울은 t카라ㅐ 벽의 t카라ㅐ 구멍이 t카라ㅐ 없어진 t카라ㅐ 자리, 사파d차 피아노 사파d차 음이 사파d차 완전히 사파d차 사라지고 사파d차 사파d차 사파d차 공기의 사파d차 자국, cqㄴ자 cqㄴ자 편의 cqㄴ자 시가 cqㄴ자 완성되기까지 cqㄴ자 다시 cqㄴ자 쓰였을 cqㄴ자 움직임, t카기r 얼굴에 t카기r 부딪히는 t카기r 빗방울의 t카기r 소리 t카기r t카기r 작고 t카기r 사소한 t카기r 것에 t카기r 관심을 t카기r 갖는데, ㅐ마f기 이때 ㅐ마f기 청각, d쟏q히 시각, js5q 촉각, ㅐ4바ㅓ 후각이 ㅐ4바ㅓ 서로 ㅐ4바ㅓ 교차하고 ㅐ4바ㅓ 중첩되는 ㅐ4바ㅓ 경험을 ㅐ4바ㅓ 한다. ㅐ4바ㅓ 그리고 ㅐ4바ㅓ 얽히고 ㅐ4바ㅓ 교차하는 ㅐ4바ㅓ 감각으로부터 ㅐ4바ㅓ 축적된 ㅐ4바ㅓ 경험을 ㅐ4바ㅓ 바탕으로 ㅐ4바ㅓ 비가시적이고 ㅐ4바ㅓ 비물질적인 ㅐ4바ㅓ 요소들이 ㅐ4바ㅓ 서로 ㅐ4바ㅓ 휴지 ㅐ4바ㅓ 되고, g7u9 사라지는 g7u9 다양한 g7u9 변화의 g7u9 흐름을 g7u9 감지한다. g7u9 이러한 g7u9 치환은 g7u9 움직임이 g7u9 서로 g7u9 만나고 g7u9 어긋나면서 g7u9 생기는 g7u9 중첩과 g7u9 파열 g7u9 때문에 g7u9 g7u9 예측이 g7u9 어려운데, 4카pg 작가는 4카pg 이를 4카pg 규칙이나 4카pg 질서로 4카pg 정리하려 4카pg 하기보다는 4카pg 조금씩 4카pg 다가가면서 4카pg 서서히 4카pg 가시화하는 4카pg 작업을 4카pg 해왔다. 4카pg 이러한 4카pg 과정에서 4카pg 평행 4카pg 안에서 4카pg 미세하게 4카pg 진동하는 4카pg 작가만의 4카pg 미감은 4카pg 그의 4카pg 화면에 4카pg 공통되게 4카pg 나타난다.

이번 4카pg 신작에서는 4카pg 작가의 4카pg 관점 4카pg 위치가 4카pg 바뀌는 4카pg 4카pg 변화가 4카pg 생겼다. 4카pg 자유롭고 4카pg 잠재적인 4카pg 상태의 4카pg 흐름이 4카pg 나타난 4카pg 이전 4카pg 작업에서 4카pg 그의 4카pg 위치는 4카pg 마치 4카pg 우주에서 4카pg 지구를 4카pg 보듯이 4카pg 4카pg 흐름에서 4카pg 멀리 4카pg 떨어져 4카pg 있거나, 기0ㅓx 혹은 기0ㅓx 화면 기0ㅓx 속에서 기0ㅓx 섞여 기0ㅓx 사라졌다. 기0ㅓx 반면, 36ㄴx 이번 36ㄴx 신작은 36ㄴx 36ㄴx 흐름을 36ㄴx 흐르게 36ㄴx 만드는 - 36ㄴx 계속해서 36ㄴx 변화하는 36ㄴx 찰나의 36ㄴx 순간, gㅑㅈo 경계, eㅐbㅓ 교집합, 카l차t 빈틈 카l차t 등을 카l차t 직관적으로 카l차t 선명하게 카l차t 포착했다. 카l차t 즉, 라6k8 이전 라6k8 작업에서는 라6k8 작가가 라6k8 속해있는 라6k8 흐름과 라6k8 라6k8 흐름을 라6k8 대하는 라6k8 작가의 라6k8 태도를 라6k8 그렸다면, ㄴ카jㅓ 이번 ㄴ카jㅓ 신작에서는 ㄴ카jㅓ 이를 ㄴ카jㅓ 완전히 ㄴ카jㅓ 파악한 ㄴ카jㅓ ㄴ카jㅓ ㄴ카jㅓ 안으로 ㄴ카jㅓ 들어가는 ㄴ카jㅓ 단계로 ㄴ카jㅓ 발전하여 ㄴ카jㅓ 작가의 ㄴ카jㅓ 내면에 ㄴ카jㅓ 더욱 ㄴ카jㅓ 가까워졌다고 ㄴ카jㅓ ㄴ카jㅓ ㄴ카jㅓ 있다.

<Hertz>에 ㄴ카jㅓ 전시된 ㄴ카jㅓ 총 8점의 ㄴ카jㅓ 작품은 ㄴ카jㅓ 작가의 ㄴ카jㅓ 시점이 ㄴ카jㅓ 달라짐에 ㄴ카jㅓ 따라 ㄴ카jㅓ 이를 ㄴ카jㅓ 표현하는 ㄴ카jㅓ 방식 ㄴ카jㅓ 또한 ㄴ카jㅓ 변화하는 ㄴ카jㅓ 과도기를 ㄴ카jㅓ 담고 ㄴ카jㅓ 있다. ㄴ카jㅓ 전반적으로 ㄴ카jㅓ 이전 ㄴ카jㅓ 작업에서 ㄴ카jㅓ 얇은 ㄴ카jㅓ 레이어가 ㄴ카jㅓ 쌓여져서 ㄴ카jㅓ 만든 ㄴ카jㅓ 미묘한 ㄴ카jㅓ 빛의 ㄴ카jㅓ 차이와 ㄴ카jㅓ 방향성이 ㄴ카jㅓ 없는 ㄴ카jㅓ 선이 ㄴ카jㅓ 끊임없이 ㄴ카jㅓ 자유롭게 ㄴ카jㅓ 변화하고 ㄴ카jㅓ 소멸하는 ㄴ카jㅓ 움직임을 ㄴ카jㅓ 표현했다면, ㅓ3ㅓ걷 이번 ㅓ3ㅓ걷 작업에서는 ㅓ3ㅓ걷 화면을 ㅓ3ㅓ걷 명확하게 ㅓ3ㅓ걷 나누는 ㅓ3ㅓ걷 면과 ㅓ3ㅓ걷 붓터치가 ㅓ3ㅓ걷 보다 ㅓ3ㅓ걷 선명하고 ㅓ3ㅓ걷 깊이감 ㅓ3ㅓ걷 있는 ㅓ3ㅓ걷 작가의 ㅓ3ㅓ걷 시선을 ㅓ3ㅓ걷 구축한다. ㅓ3ㅓ걷 특히 ‘Thaw’와 ‘Purr’에는 ㅓ3ㅓ걷 작가의 ㅓ3ㅓ걷 새로운 ㅓ3ㅓ걷 시도가 ㅓ3ㅓ걷 여럿 ㅓ3ㅓ걷 담겨있다.

그간 ㅓ3ㅓ걷 ㅓ3ㅓ걷 손으로 ㅓ3ㅓ걷 쉽게 ㅓ3ㅓ걷 ㅓ3ㅓ걷 ㅓ3ㅓ걷 있는 ㅓ3ㅓ걷 크기의 ㅓ3ㅓ걷 작업을 ㅓ3ㅓ걷 주로 ㅓ3ㅓ걷 선보인 ㅓ3ㅓ걷 전작에서와는 ㅓ3ㅓ걷 달리, pc자u 너비가 130cm에 pc자u 높이가 pc자u pc자u 이상인 pc자u 커다란 pc자u 화면은 pc자u 수평과  pc자u 수직으로 pc자u 이루어져있다. pc자u 이는 pc자u 마치 pc자u 변화의 pc자u 과정에서 pc자u 찰나의 pc자u 경계 pc자u 혹은 pc자u 예측 pc자u 불가한 pc자u 상황을 pc자u 담고 pc자u 있는 pc자u pc자u 같은 pc자u 새롭고 pc자u 이질적인 pc자u 느낌을 pc자u 준다. ‘Simmering’, ‘Pang’, ‘Lee’는 바6sr 그가 바6sr 그동안 바6sr 작업해온 바6sr 뉘앙스가 바6sr 가장 바6sr 짙게 바6sr 남아있는 바6sr 신작이긴 바6sr 하지만, 라38파 보다 라38파 라38파 있고 라38파 명료해진 라38파 붓터치로 라38파 인해 라38파 이전과 라38파 같은 라38파 얇고 라38파 넓게 라38파 퍼져나가는 라38파 불안한 라38파 진동성은 라38파 거의 라38파 찾아볼 라38파 라38파 없게 라38파 되었다. ‘Lee duo’는 라38파 전처럼 라38파 선이 라38파 두드러지는 라38파 작업이지만 라38파 방향성을 라38파 잃고 라38파 잠재적인 라38파 상태를 라38파 표현하는 라38파 선이 라38파 아니라 라38파 분명히 라38파 있어야 라38파 라38파 자리에 라38파 있는 라38파 선이 라38파 그어진 라38파 느낌으로, 나f거ㅐ 전시작 나f거ㅐ 중에서 나f거ㅐ 가장 나f거ㅐ 선명하고 나f거ㅐ 구체적이다.

이번에 나f거ㅐ 선보이는 나f거ㅐ 신작들은 나f거ㅐ 김겨울의 나f거ㅐ 작업 나f거ㅐ 중에서 나f거ㅐ 최초로 나f거ㅐ 제목을 나f거ㅐ 가졌다. 나f거ㅐ 작가는 나f거ㅐ 제목으로 나f거ㅐ 인해 나f거ㅐ 관객이 나f거ㅐ 그의 나f거ㅐ 작품을 나f거ㅐ 단정 나f거ㅐ 지어 나f거ㅐ 보지 나f거ㅐ 않기를 나f거ㅐ 바라서 나f거ㅐ 명확한 나f거ㅐ 대상을 나f거ㅐ 그린 나f거ㅐ 표류기 나f거ㅐ 시리즈를 나f거ㅐ 제외하고는 나f거ㅐ 모두 ‘Untitled’(미제)로 나f거ㅐ 지었었다. 나f거ㅐ 하지만 나f거ㅐ 이제 나f거ㅐ 작가의 나f거ㅐ 시선이 나f거ㅐ 흐름(Untitled)에서 나f거ㅐ 흐름을 나f거ㅐ 구성하는 나f거ㅐ 요소로 나f거ㅐ 점점 나f거ㅐ 명확해져서일까, l카d하 무엇도 l카d하 단정 l카d하 짓지 l카d하 않기를 l카d하 바라는 l카d하 그의 l카d하 태도는 l카d하 그대로지만 l카d하 이번 l카d하 작업에는 l카d하 제목이 l카d하 있다. Thaw, Purr, Pang, Simmering, Lee는 oㅓv으 뜻을 oㅓv으 배제하고 oㅓv으 소리 oㅓv으 oㅓv으 자체에서 oㅓv으 오는 oㅓv으 느낌의 oㅓv으 제목이다. oㅓv으 oㅓv으 소리의 oㅓv으 느낌이 oㅓv으 해당 oㅓv으 작업을 oㅓv으 감싼다기보다는, 쟏m타ㅈ 은연중에 쟏m타ㅈ 주변에 쟏m타ㅈ 있거나 쟏m타ㅈ 작업 쟏m타ㅈ 안의 쟏m타ㅈ 군데군데에 쟏m타ㅈ 있는 쟏m타ㅈ 듯하다.  쟏m타ㅈ 하여 ‘제목' 쟏m타ㅈ 보다는 ‘이름'처럼 쟏m타ㅈ 느껴진다.

작가는 쟏m타ㅈ 그가 쟏m타ㅈ 거시적 쟏m타ㅈ 대상으로부터 쟏m타ㅈ 경험한 쟏m타ㅈ 미시적 쟏m타ㅈ 세계가 쟏m타ㅈ 그의 쟏m타ㅈ 내면에서 쟏m타ㅈ 혼재되어 쟏m타ㅈ 나타난 쟏m타ㅈ 느낌, 3나uㅐ 혹은 3나uㅐ 3나uㅐ 캔버스가 3나uㅐ 3나uㅐ 공간에 3나uㅐ 놓이고, 1타n카 공기에 1타n카 있고, 바우거b 그로 바우거b 인한 바우거b 떨림이나 바우거b 움직임이 바우거b 있을까 바우거b 따위의 바우거b 상상으로부터 바우거b 작업을 바우거b 시작한다. 바우거b 작가노트에서 ‘계속해서 바우거b 무언가에 바우거b 다가가는 바우거b 느낌으로 바우거b 그리지만 바우거b 종착하기 바우거b 위해서는 바우거b 아니다'라는 바우거b 구절처럼, ㅓwㅓ거 작가는 ㅓwㅓ거 의식적으로도, 라카qb 무의식적으로도 라카qb 그림을 라카qb 그리며 라카qb 예상치 라카qb 못한 라카qb 상황과 라카qb 다른 라카qb 움직임을 라카qb 만나며 라카qb 나아간다. 라카qb 하여 라카qb 작가의 라카qb 작업에 라카qb 시작과 라카qb 끝은 라카qb 전혀 라카qb 다를뿐더러 라카qb 확실한 라카qb 시작과 라카qb 확실한 라카qb 끝은 라카qb 현재에도 라카qb 없고 라카qb 앞으로도 라카qb 없을 라카qb 라카qb 같다.

이번 라카qb 신작을 라카qb 시작으로 라카qb 작가는 라카qb 여러 라카qb 소리가 라카qb 뒤섞여 라카qb 웅얼거리며 라카qb 사라지는 라카qb 소리에서 라카qb 이를 라카qb 구성하는 라카qb 진동의 라카qb 라카qb 단위, 8v가f 헤르츠(hertz)를 8v가f 찾으며 8v가f 그가 8v가f 지금까지 8v가f 다가가고 8v가f 있던 8v가f 8v가f 8v가f 없는 8v가f 무언가가 8v가f 교차하는 8v가f 지점에 8v가f 점점 8v가f 가까워지고 8v가f 있다. 8v가f 아직 8v가f 느끼지 8v가f 못했지만, 가pam 그가 가pam 들은 가pam 소리는 가pam 필자의 가pam 주변에도 가pam 분명 가pam 존재할 가pam 가pam 같다. 가pam 그래서인지 가pam 앞으로 가pam 그가 가pam 찾은 가pam 헤르츠가 가pam 모여 가pam 어떤 가pam 소리를 가pam 낼지 가pam 더욱 가pam 궁금해진다. / 가pam 박혜린 가pam 위켄드 가pam 공동디렉터

디자인: 가pam 차누리

출처: 가pam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겨울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승혁 차카ㅐu 개인전 : DOUBLE DARE

2018년 10월 12일 ~ 2018년 11월 2일

박천욱 하fxn 개인전 : 하fxn 반측면 PARK CHEONWOOK : Half Side, Other Side

2018년 10월 12일 ~ 2018년 11월 9일

전보경 기6z갸 개인전 : 기6z갸 현자의 기6z갸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1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