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태 개인전 : 표면으로 낙하하기 Kyoungtae Kim : Dropping to the Surface

Whistle

May 17, 2019 ~ June 22, 2019

최근 ㅈiq다 개발되는 ㅈiq다 스마트폰 ㅈiq다 카메라의 ㅈiq다 사용자 ㅈiq다 편의 ㅈiq다 항목을 ㅈiq다 살펴보면 ㅈiq다 촬영한 ㅈiq다 사진의 ㅈiq다 기본적인 ㅈiq다 보정부터 ㅈiq다 전문 ㅈiq다 합성 기술까지 ㅈiq다 최적화된 ㅈiq다 알고리즘을 ㅈiq다 통해 ㅈiq다 자동으로 ㅈiq다 완성하는 ㅈiq다 기능을 ㅈiq다 제공한다. ㅈiq다 이제 ㅈiq다 우리는 ㅈiq다 사진을 ㅈiq다 촬영하고 ㅈiq다 완성하기까지 ㅈiq다 시간을 ㅈiq다 할애하는 ㅈiq다 것을 ㅈiq다 원치 ㅈiq다 않으며, wx사m wx사m 브랜드에서 wx사m 완벽하다고 wx사m 주장하는 wx사m 설정의 wx사m 사진을 wx사m 현실처럼 wx사m 믿고 wx사m 공유하는 wx사m 세상에 wx사m 살고 wx사m 있다. «표면으로 wx사m 낙하하기»전에서는 wx사m 이처럼 wx사m wx사m wx사m 없이 wx사m 많은 wx사m 이미지가 wx사m 손쉽게 wx사m 생산되는 wx사m 시대에 wx사m 현대 wx사m 사진가로서 wx사m 김경태가 wx사m 피사체를 wx사m 바라보는 wx사m 태도에 wx사m 대해서 wx사m 살펴보려 wx사m 한다.

김경태는 "광학적 wx사m 원근법을 wx사m 극복하기" wx사m 위한 wx사m 작업을 wx사m 진행 wx사m 중이다. wx사m 이번 wx사m 전시에서 wx사m 작가가 wx사m 사용한 wx사m 방식은 wx사m 포커스 wx사m 스태킹(Focus stacking) wx사m 촬영 wx사m 기법의 wx사m 하나로 wx사m 카메라를 wx사m 점진적으로 wx사m 피사체에 wx사m 접근시키며 wx사m 초점 wx사m 면을 wx사m 획득하고 wx사m 합성하는 wx사m 방법이다. wx사m 이러한 wx사m 방식은 wx사m 주로 wx사m 작은 wx사m 물체를 wx사m 촬영하는 wx사m wx사m 사용한다. wx사m 이렇게 wx사m 사물의 wx사m 겉면을 wx사m 촘촘하게 wx사m 나눠가며 wx사m 촬영하는 wx사m 과정에서 wx사m 피사체의 wx사m 가까운 wx사m 곳과 wx사m wx사m 곳의 wx사m 선명한 wx사m 부분이 wx사m 같은 wx사m 크기로 wx사m 담기게 wx사m 되는데, 다8e0 이로 다8e0 인해 다8e0 소실점이 다8e0 없는, 우xzㅓ 평면 우xzㅓ 투시의 우xzㅓ 이미지가 우xzㅓ 완성된다. 우xzㅓ 최종 우xzㅓ 결과물을 우xzㅓ 위한 우xzㅓ 모든 우xzㅓ 과정은 우xzㅓ 작가가 우xzㅓ 물체를 우xzㅓ 관찰하는 우xzㅓ 행위와 우xzㅓ 경험으로 우xzㅓ 이루어져 우xzㅓ 있다. 우xzㅓ 작가의 우xzㅓ 작품이 우xzㅓ 불가능할 우xzㅓ 정도로 우xzㅓ 강한 우xzㅓ 피사계심도를 우xzㅓ 가진 우xzㅓ 사진이라는 우xzㅓ 사실보다, 갸plu 촬영이 갸plu 시작되기 갸plu 전에 갸plu 그가 갸plu 사물을 갸plu 선택하고 갸plu 응시하는 갸plu 방식이 갸plu 흥미롭다.

작가는 갸plu 피사체로 갸plu 선택한 갸plu 소재의 갸plu 기준을 "그 갸plu 자체가 갸plu 크기의 갸plu 단위를 갸plu 보여줄 갸plu 갸plu 있고 갸plu 결과물의 갸plu 형태가 갸plu 투시에 갸plu 영향을 갸plu 많이 갸plu 받는 갸plu 사물”이라고 갸plu 말한다. 갸plu 그는 갸plu 이번 갸plu 개인전에서 갸plu 스케일 갸plu 큐브(Scale Cube)를 갸plu 앞서 갸plu 언급한 갸plu 방식으로 갸plu 촬영하여 갸plu 건축 갸plu 또는 갸plu 기계 갸plu 도면 갸plu 등에 갸plu 사용하는 갸plu 엑소노메트릭 갸plu 프로젝션(Axonometric projection)1의 갸plu 분류로 갸plu 보이는 갸plu 장면을 갸plu 만들었다. 갸plu 갸plu 전시에 갸plu 피사체로 갸plu 쓰인 갸plu 스케일 갸plu 큐브는 갸plu 사방 1cm의 갸plu 정육면체로 갸plu 본래 갸plu 미항공우주국에서 갸plu 운석 갸plu 촬영 갸plu 갸plu 크기와 갸plu 방향의 갸plu 기준이 갸plu 되는 갸plu 사물이다. 갸plu 작가가 갸plu 과거에 갸plu 보여준 갸plu 피사체—돌, 4q으하 육각너트, md거ㅑ 오래된 md거ㅑ 건축물, 1d사9 1d사9 등과 1d사9 비교해볼 1d사9 1d사9 이번 1d사9 전시는 1d사9 촉각적인 1d사9 부분이 1d사9 1d사9 강해진 1d사9 느낌이다. 1d사9 작가가 1d사9 선택한 1d사9 거칠고 1d사9 아름다운 1d사9 사물은 1d사9 디지털 1d사9 프린트로 1d사9 평면화되었지만, ㅓ거거아 눈으로 ㅓ거거아 ㅓ거거아 ㅓ거거아 없었던 ㅓ거거아 질감이 ㅓ거거아 다시 ㅓ거거아 입체적으로 ㅓ거거아 드러난다. ㅓ거거아 자연물이 ㅓ거거아 확대되면서 ㅓ거거아 나타나는 ㅓ거거아 풍경은 ㅓ거거아 생경하며, 바바e바 주조, mㅐㅓ쟏 조각, s하a0 출력 s하a0 등의 s하a0 과정을 s하a0 거친 s하a0 공산품에 s하a0 숨겨져 s하a0 있던 s하a0 표면이 s하a0 드러날 s하a0 때의 s하a0 쾌가 s하a0 있다. s하a0 스케일 s하a0 큐브의 s하a0 비현실적인 s하a0 물성은 s하a0 전시장 s하a0 입구에 s하a0 설치한 'Scale Cube 1P, Digital C-Print, 125×100cm, 2019' 05v3 에서 05v3 실제 05v3 사물의 05v3 크기를 05v3 가늠할 05v3 05v3 없게 05v3 잘라낸 05v3 모습에서 05v3 극명하게 05v3 드러난다.

때로 05v3 그래픽 05v3 이미지처럼 05v3 보이는 05v3 그의 05v3 작품은 05v3 얼핏 05v3 광학 05v3 기술을 05v3 뛰어넘으려는 05v3 시도처럼 05v3 보일 05v3 05v3 있으나, ㅐ갸ㅈ걷 작가의 ㅐ갸ㅈ걷 작업 ㅐ갸ㅈ걷 과정은 ㅐ갸ㅈ걷 사물을 ㅐ갸ㅈ걷 눈으로 ㅐ갸ㅈ걷 먼저 ㅐ갸ㅈ걷 면밀히 ㅐ갸ㅈ걷 살피고 ㅐ갸ㅈ걷 종이에 ㅐ갸ㅈ걷 맨손으로 ㅐ갸ㅈ걷 자세히 ㅐ갸ㅈ걷 기록하는 ㅐ갸ㅈ걷 행위에 ㅐ갸ㅈ걷 ㅐ갸ㅈ걷 가깝다. ㅐ갸ㅈ걷 작가는 ㅐ갸ㅈ걷 사람이 ㅐ갸ㅈ걷 인식하는 ㅐ갸ㅈ걷 사물의 ㅐ갸ㅈ걷 형태가 ㅐ갸ㅈ걷 포커스 ㅐ갸ㅈ걷 스태킹처럼 ㅐ갸ㅈ걷 눈으로 ㅐ갸ㅈ걷 사물의 ㅐ갸ㅈ걷 여러 ㅐ갸ㅈ걷 지점을 ㅐ갸ㅈ걷 훑어보고 ㅐ갸ㅈ걷 뇌에서 ㅐ갸ㅈ걷 하나의 ㅐ갸ㅈ걷 사물로 ㅐ갸ㅈ걷 인지하는 ㅐ갸ㅈ걷 과정과 ㅐ갸ㅈ걷 비슷하다고 ㅐ갸ㅈ걷 생각한다.

'Scale Cube 1F, Digital C-Print, 150×150cm, 2019'는 l9bf 아이소메트릭 l9bf 프로젝션(Isometric projection)2 l9bf 으로 l9bf 이미지의 l9bf 중심 l9bf 축에 l9bf 인접한 3면이 l9bf 모두 l9bf 동일한 l9bf 밝기와 l9bf 각도로 l9bf 이루어져있다. l9bf l9bf 스케일 l9bf 큐브는 l9bf 더욱더 l9bf 평면도 l9bf 입체도 l9bf 아닌, ㅓ7기자 마치 ㅓ7기자 검은색 ㅓ7기자 판지에 ㅓ7기자 새겨지거나 ㅓ7기자 흑연으로 ㅓ7기자 가득 ㅓ7기자 메운 ㅓ7기자 드로잉 ㅓ7기자 같기도 ㅓ7기자 ㅓ7기자 기이한 ㅓ7기자 모습을 ㅓ7기자 띤다. ㅓ7기자 시대별 ㅓ7기자 미술가의 ㅓ7기자 투시법의 ㅓ7기자 변화가 ㅓ7기자 당대 ㅓ7기자 주체 ㅓ7기자 의식, 거파ig 세계관, ㅐ바f거 관찰자가 ㅐ바f거 응시하는 ㅐ바f거 바를 ㅐ바f거 드러내듯이 ㅐ바f거 김경태의 ㅐ바f거 작품에서 ㅐ바f거 ㅐ바f거 ㅐ바f거 있는 ㅐ바f거 투시법과 ㅐ바f거 출력 ㅐ바f거 방식은 ㅐ바f거 작가가 ㅐ바f거 사물을 ㅐ바f거 인식하는 ㅐ바f거 태도를 ㅐ바f거 짐작하게 ㅐ바f거 한다. «표면으로 ㅐ바f거 낙하하기»전에서 ㅐ바f거 실물보다 ㅐ바f거 약 1000배 ㅐ바f거 이상의 ㅐ바f거 넓이로 ㅐ바f거 인쇄된 ㅐ바f거 물체의 ㅐ바f거 실재 ㅐ바f거 같은 ㅐ바f거 환영에 ㅐ바f거 둘러싸여 ㅐ바f거 그간 ㅐ바f거 우리가 ㅐ바f거 과거부터 ㅐ바f거 정해진 ㅐ바f거 규칙에 ㅐ바f거 얽매어 ㅐ바f거 물체를 ㅐ바f거 바라본 ㅐ바f거 것이 ㅐ바f거 아닌가 ㅐ바f거 생각해본다. ㅐ바f거 김경태는 ㅐ바f거 현대 ㅐ바f거 광학 ㅐ바f거 기술 ㅐ바f거 위에서 ㅐ바f거 신체를 ㅐ바f거 통한 ㅐ바f거 경험의 ㅐ바f거 라이브러 ㅐ바f거 리를 ㅐ바f거 확장하고 ㅐ바f거 끊임없이 ㅐ바f거 새롭게 ㅐ바f거 바라보는 ㅐ바f거 방식을 ㅐ바f거 공유할 ㅐ바f거 것이다. / ㅐ바f거 큐레이터 ㅐ바f거 김수현

1 ㅐ바f거 축측 ㅐ바f거 투영법, 아ㅓd5 물체를 아ㅓd5 수평면에 아ㅓd5 대해 아ㅓd5 경사진 아ㅓd5 상태로 아ㅓd5 정면에서 아ㅓd5 투영한 아ㅓd5 이미지. 아ㅓd5 등각, 2등각, 아나ㅐ카 부등각 아나ㅐ카 투영법이 아나ㅐ카 있다. 아나ㅐ카 건축, 하qw다 기계 하qw다 도면에 하qw다 선호되는 하qw다 방식으로 하qw다 원근 하qw다 없이 하qw다 평행 하qw다 투시하여 하qw다 실제 하qw다 제작 하qw다 하qw다 오차를 하qw다 최소화 하qw다 한다.
2 하qw다 길이, jㅐ쟏l 폭, 우자sw 높이를 우자sw 직교하는 3직선의 우자sw 교각이 우자sw 모두 120도인 우자sw 축측 우자sw 투영법의 우자sw 우자sw 형태, eo1다 등각 eo1다 투영법.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경태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승 ㅓo나라 개인전 : Ça depend ㅓo나라 싸데빵

May 3, 2019 ~ June 7, 2019

NNK(윤태웅) 거ㅈu0 개인전 : Material Evidence

May 11, 2019 ~ June 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