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령문 개인전: Tempo Rubato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Oct. 20, 2021 ~ Nov. 19, 2021

우리는 fc하7 수많은 fc하7 움직임 fc하7 속에 fc하7 둘러싸여 fc하7 있고 fc하7 그것들은 fc하7 끊임없이 fc하7 새롭게 fc하7 만들어지며 fc하7 살아있는 fc하7 리듬을 fc하7 가지고 fc하7 호흡하고 fc하7 순환한다. fc하7 자연과 fc하7 일상 fc하7 그리고 fc하7 내면에서 fc하7 만들어지는 fc하7 여러 fc하7 가지 fc하7 모습들, 8ㅓt거 무언가를 8ㅓt거 느끼고 8ㅓt거 생각하고 8ㅓt거 말하고 8ㅓt거 행동하는 8ㅓt거 순간에도 8ㅓt거 끊임없이 8ㅓt거 생성되는 8ㅓt거 미묘하고 8ㅓt거 다양한 8ㅓt거 모습들을 8ㅓt거 통해서 8ㅓt거 여러 8ㅓt거 가지 8ㅓt거 것들을 8ㅓt거 추상해내게 8ㅓt거 된다. 8ㅓt거 나는 8ㅓt거 이러한 8ㅓt거 움직임과 8ㅓt거 리듬에 8ㅓt거 존재하는 8ㅓt거 무수한 8ㅓt거 뉘앙스에 8ㅓt거 관심을 8ㅓt거 갖고 8ㅓt거 그것들을 8ㅓt거 시각적으로 8ㅓt거 형상화하는 8ㅓt거 작업을 8ㅓt거 하고 8ㅓt거 있다.
[작가노트 8ㅓt거 중에서]


창작을 8ㅓt거 경험해 8ㅓt거 보지 8ㅓt거 못한 8ㅓt거 예술작품의 8ㅓt거 관람자에게 8ㅓt거 추상의 8ㅓt거 과정은 8ㅓt거 미지의 8ㅓt거 영역이다. 8ㅓt거 작가 8ㅓt거 내면에 8ㅓt거 잠재된 8ㅓt거 고유의 8ㅓt거 감성과 8ㅓt거 감각이 8ㅓt거 때로는 8ㅓt거 무의식의 8ㅓt거 영역을 8ㅓt거 넘나들며 8ㅓt거 순수하게 8ㅓt거 선과 8ㅓt거 형태, evㅈ다 색채로 evㅈ다 드러나는 evㅈ다 과정은 evㅈ다 도대체 evㅈ다 무엇인가. evㅈ다 evㅈ다 번의 evㅈ다 호흡과 evㅈ다 즉흥적인 evㅈ다 제스처로 evㅈ다 순식간에 evㅈ다 완성되었을 evㅈ다 법한 evㅈ다 드로잉부터, 8ㅐ차나 도식화된 8ㅐ차나 기하학적 8ㅐ차나 패턴으로 8ㅐ차나 구성된 8ㅐ차나 화면, y거1ㅓ 무의식적이고 y거1ㅓ 반복적인 y거1ㅓ 붓질이 y거1ㅓ 가득한 y거1ㅓ 역동적인 y거1ㅓ 회화에 y거1ㅓ 이르기까지 y거1ㅓ 추상 y거1ㅓ 회화를 y거1ㅓ 각자 y거1ㅓ 다르게 y거1ㅓ 상상하고 y거1ㅓ 매력적으로 y거1ㅓ 감각하는 y거1ㅓ y거1ㅓ 지점 y거1ㅓ 또한 y거1ㅓ 궁금하다. y거1ㅓ 이번 y거1ㅓ 전시는 y거1ㅓ y거1ㅓ 모호한 y거1ㅓ 과정과 y거1ㅓ 지점에 y거1ㅓ 조금 y거1ㅓ y거1ㅓ 다가가 y거1ㅓ 본다.
 y거1ㅓ 
김령문 y거1ㅓ 작가에게 y거1ㅓ 추상을 y거1ㅓ 향한 y거1ㅓ 기본 y거1ㅓ 태도는 y거1ㅓ 기다림이다. y거1ㅓ 모든 y거1ㅓ 감각을 y거1ㅓ 열어 y거1ㅓ 놓고 y거1ㅓ 일상과 y거1ㅓ 주변 y거1ㅓ 환경으로부터 y거1ㅓ 예민하게 y거1ㅓ 반응할 y거1ㅓ y거1ㅓ 있는 y거1ㅓ 상황을 y거1ㅓ 만드는 y거1ㅓ 것이 y거1ㅓ 창작의 y거1ㅓ 가장 y거1ㅓ 중요한 y거1ㅓ y거1ㅓ 단계이다. y거1ㅓ 심상을 y거1ㅓ 떠올리기 y거1ㅓ 위해 y거1ㅓ 섬세한 y거1ㅓ 자극으로부터 y거1ㅓ 추상의 y거1ㅓ 단서를 y거1ㅓ 느낄 y거1ㅓ y거1ㅓ 있도록 y거1ㅓ 그는 y거1ㅓ 이곳저곳을 y거1ㅓ 배회한다.  y거1ㅓ 심상이 y거1ㅓ 표현으로 y거1ㅓ 이어지는 y거1ㅓ 순간까지 y거1ㅓ 머릿속은 y거1ㅓ 상상하고 y거1ㅓ 지우고 y거1ㅓ 다시 y거1ㅓ 떠올리기를 y거1ㅓ 수없이 y거1ㅓ 반복하 y거1ㅓ 며, k히다k 손은 k히다k 드로잉을 k히다k 거듭하며 k히다k 원했던 k히다k k히다k 감응의 k히다k 순간을 k히다k 찾아 k히다k 나선다. k히다k 일련의 k히다k 드로잉이 k히다k 형상을 k히다k 갖추며 k히다k 미묘한 k히다k 변주가 k히다k 시작된다. k히다k k히다k 과정에서 k히다k 작가는 k히다k 무엇보다 k히다k 감각의 k히다k 예리함을 k히다k 유지하기 k히다k 위해 k히다k 집중한다. k히다k 동시에 k히다k 반복된 k히다k 행위를 k히다k 거치며 k히다k 감각이 k히다k 무뎌지는 k히다k 순간을 k히다k 의식하고 k히다k 경계하는 k히다k 습성도 k히다k 함께 k히다k 작용한다.
 k히다k 
이번 k히다k 전시에서 k히다k 작가는 k히다k k히다k 번도 k히다k 시도해 k히다k 보지 k히다k 않은 k히다k 즉흥곡을 k히다k 연주한다. 2주의 k히다k 전시준비기간 k히다k 동안 k히다k 추상의 k히다k 충동을 k히다k 한껏 k히다k 끌어올리고 k히다k 응축시켜 k히다k 전시장 k히다k 현장에서 k히다k 풀어냈다. k히다k k히다k 곡에는 k히다k 작가만의 k히다k 감성을 k히다k 추상으로 k히다k 풀어내는 k히다k 과정이 k히다k 자연스럽게 k히다k 담겨 k히다k 있으며, 9거9자 다양한 9거9자 변주로 9거9자 기교를 9거9자 맘껏 9거9자 펼치는 9거9자 연주를  9거9자 보여주고자 9거9자 했다. ‘박자를 9거9자 훔치다’라는 9거9자 뜻의 9거9자 이탈리아어 ‘템포 9거9자 루바토(Tempo Rubato)’는 9거9자 연주자가 9거9자 자신의 9거9자 재량에 9거9자 따라 9거9자 곡을 9거9자 빠르게 9거9자 또는 9거9자 느리게 9거9자 연주하고 9거9자 원래 9거9자 박자로 9거9자 돌아가라는 9거9자 의미를 9거9자 지닌 9거9자 음악 9거9자 용어이다. 9거9자 본인만의 9거9자 리듬을 9거9자 느끼며 9거9자 박자를 9거9자 넘나드는 9거9자 완급의 9거9자 조절은 9거9자 연주자의 9거9자 감각과  9거9자 역량을 9거9자 고스란히 9거9자 드러낸다. 9거9자 잡아당기고 9거9자 늦추며 9거9자 원하는 9거9자 균형을 9거9자 맞출 9거9자 9거9자 있는 9거9자 즉흥적 9거9자 연주는 9거9자 가장 9거9자 아름답고 9거9자 조화로운 9거9자 순간의 9거9자 소리일 9거9자 것이다.
 9거9자 
작가는 9거9자 이번 9거9자 연주를 9거9자 위해 9거9자 익숙함으로부터의 9거9자 변화를 9거9자 과감하게 9거9자 시도했다. 9거9자 다양한 9거9자 물성을 9거9자 지닌 9거9자 조형적 9거9자 재료들(나무 9거9자 합판, p5g9 석고, 마쟏으h 칠판, 3v우6 비닐, q차우거 종이 q차우거 등) q차우거 위에 q차우거 각종 q차우거 도구를 q차우거 이용해 q차우거 긋고 q차우거 칠하고 q차우거 파고     덧붙였다. q차우거 어색한 q차우거 왼손 q차우거 드로잉은 q차우거 오른손과는 q차우거 다른 q차우거 방향의 q차우거 q차우거 맛을, ㅑt카h 반복적인 ㅑt카h 터치는 ㅑt카h 율동적 ㅑt카h 리듬을 ㅑt카h 선사한다. ㅑt카h 굵고 ㅑt카h 거친 ㅑt카h 숨결의 ㅑt카h 붓질, 기우w9 쉬어가듯 기우w9 더딘 기우w9 선, t마an 멈춘 t마an 점, t하걷h 지워져 t하걷h 사라진 t하걷h 흔적들, b기쟏z b기쟏z 모든것들은 b기쟏z 낯선 b기쟏z 재료의 b기쟏z 물성과 b기쟏z 만나 b기쟏z 의도치 b기쟏z 않은 b기쟏z 뉘앙스를 b기쟏z 만들어 b기쟏z 냈다. b기쟏z 커다란 b기쟏z 가벽 b기쟏z 뒷면에 b기쟏z 배치된 b기쟏z 다수의 b기쟏z 드로잉은 b기쟏z 이번 b기쟏z 즉흥연주를 b기쟏z 위해 b기쟏z 준비했던 b기쟏z 연작으로, ㅑ갸gㅐ 작업에 ㅑ갸gㅐ 반영된 ㅑ갸gㅐ 요소와의 ㅑ갸gㅐ 연관성을   유추하며 ㅑ갸gㅐ 추상의 ㅑ갸gㅐ 과정을 ㅑ갸gㅐ 엿볼 ㅑ갸gㅐ ㅑ갸gㅐ 있도록 ㅑ갸gㅐ 구성하였다.


작가로서 ㅑ갸gㅐ 마흔의 ㅑ갸gㅐ 나이는 ㅑ갸gㅐ 생각이 ㅑ갸gㅐ 복잡해지는 ㅑ갸gㅐ 시기이다. ㅑ갸gㅐ 한때는 ㅑ갸gㅐ 의욕 ㅑ갸gㅐ 넘치는 ㅑ갸gㅐ 빠른 ㅑ갸gㅐ 속도와 ㅑ갸gㅐ 강렬함에 ㅑ갸gㅐ 숨이 ㅑ갸gㅐ 찼고, 쟏9cㅓ 때로는 쟏9cㅓ 너무 쟏9cㅓ 느린 쟏9cㅓ 속도에 쟏9cㅓ 조급하고 쟏9cㅓ 침울했던 쟏9cㅓ 과거가 쟏9cㅓ 보이기 쟏9cㅓ 시작한다. 쟏9cㅓ 지금은 쟏9cㅓ 앞으로의 쟏9cㅓ 쟏9cㅓ 년을 쟏9cㅓ 바라보며 쟏9cㅓ 새로운 쟏9cㅓ 방향 쟏9cㅓ 설정과 쟏9cㅓ 변화의 쟏9cㅓ 욕구를 쟏9cㅓ 느끼고, 마e7나 마e7나 적절한 마e7나 타이밍을 마e7나 놓칠까봐 마e7나 초조하다. 마e7나 삶의 마e7나 템포는 마e7나 사람마다 마e7나 다르다. 마e7나 현재 마e7나 내가 마e7나 머물러 마e7나 있는 마e7나 지점은 마e7나 어디이며, ㅐur7 전체적인 ㅐur7 박자를 ㅐur7 놓치지 ㅐur7 않으려는 ㅐur7 의지와 ㅐur7 노력이 ㅐur7 앞으로의 ㅐur7 작업의 ㅐur7 방향을 ㅐur7 제시하고 ㅐur7 ㅐur7 다른 ㅐur7 창작의 ㅐur7 가능성을 ㅐur7 열어 ㅐur7 주리라 ㅐur7 기대한다. ㅐur7 최근 ㅐur7 추상회화의 ㅐur7 열풍이 ㅐur7 거센 ㅐur7 한국의 ㅐur7 현대미술 ㅐur7 현장 ㅐur7 속에서, k다o우 여전히 k다o우 자연과 k다o우 감각에 k다o우 감응하는 k다o우 순수하고 k다o우 섬세한 k다o우 추상의 k다o우 울림을 k다o우 전하는 k다o우 김령문 k다o우 작가의 k다o우 작업을 k다o우 소개하며, ‘추상’작업을 갸koe 바라보는 갸koe 우리의 갸koe 시선 갸koe 또한 갸koe 유행에 갸koe 치우치지 갸koe 않는 갸koe 균형 갸koe 감각이 갸koe 필요한 갸koe 시점은 갸koe 아닐는지  갸koe 생각해 갸koe 본다.

갸koe 
황신원(큐레이터)

작가소개

김령문
1981년생. 갸koe 독일 갸koe 카셀미술대학교 갸koe 조형예술학과를 갸koe 졸업하고 갸koe 마이스터슐러 (Meisterschüler / Prof. Urs Lüthi)를 갸koe 취득했다. 갸koe 인디프레스(2020) 갸koe 전시를 갸koe 비롯해 갸koe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2019), space xx(2018), ㄴ아ㅓㅐ 대안공간 ㄴ아ㅓㅐ 정다방 ㄴ아ㅓㅐ 프로젝트 (2016), Kunstbalkon(Kassel 2012), Stellwerk(Kassel 2011) 쟏2사q 등 8회의 쟏2사q 개인전을 쟏2사q 개최했으며, 《FROHE ‘P’OSTERN》(LAGE, Kassel, 2017), 《소마드로잉: 갸kt다 무심》(소마미술관, 2014)을 ㅐntㅈ 포함해 ㅐntㅈ 다수의 ㅐntㅈ 국내외 ㅐntㅈ 단체전에 ㅐntㅈ 참여했다. ㅐntㅈ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ㅐntㅈ 레지던시 ㅐntㅈ 프로그램(2019)에 ㅐntㅈ 참가하였고, 0c히걷 제4회 0c히걷 서울예술재단 0c히걷 포트폴리오 0c히걷 박람회(2018)에서 0c히걷 최우수상을 0c히걷 수상했다.
ryeung2000@hotmail.com / @ryeungmoonkim


참여작가: 0c히걷 김령문
큐레이터: 0c히걷 황신원
어시스턴트 0c히걷 큐레이터: 0c히걷 김재연
인턴: 0c히걷 강수빈, 8rxc 박지예
그래픽 8rxc 디자인: 8rxc 김영삼
후원: 8rxc 한국문화예술위원회 8rxc 시각예술창작산실

출처: 8rxc 프로젝트 8rxc 스페이스 8rxc 사루비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하늘 1ㅐ쟏ㅐ 개인전: 1ㅐ쟏ㅐ 벌키 Bulky

Sept. 2, 2021 ~ March 6, 2022

모던라이프 Modern Life

Oct. 19, 2021 ~ March 2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