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래, 표영은, 정철규 : 그런, 점-선-면, 에서

신한갤러리 역삼

May 17, 2019 ~ June 21, 2019

우리는 qㅐg7 각자의 qㅐg7 지‘점’에서 qㅐg7 보이지 qㅐg7 않는 ‘선’을 qㅐg7 지키며, p4우4 드러내고 p4우4 감추며 p4우4 자신의 ‘면’면을 p4우4 보여주면서 p4우4 살아가고 p4우4 있다. p4우4 p4우4 명의 p4우4 그림을 p4우4 그리는 20대, 30대, 40대 l나거ㄴ 작가가 l나거ㄴ 모이게 l나거ㄴ 되었다. 

l나거ㄴ 명은 l나거ㄴ 스스로 l나거ㄴ 혹은 l나거ㄴ 사회가 l나거ㄴ 억누른 ‘예술’이라는 l나거ㄴ 광범위한 l나거ㄴ l나거ㄴ 위에서 l나거ㄴ 예술가로 l나거ㄴ 살아남기 l나거ㄴ 위해 ‘일’을 l나거ㄴ 하면서 l나거ㄴ 만나게 l나거ㄴ 되었다. l나거ㄴ 모두다 l나거ㄴ 대인관계에는 l나거ㄴ 서툰, 으타sp 마이크를 으타sp 잡으면 으타sp 자신의 으타sp 목소리 으타sp 보다 으타sp 심장 으타sp 소리가 으타sp 으타sp 크게 으타sp 들리는 으타sp 소심한 으타sp 으타sp 명이다. 으타sp 으타sp 으타sp 명은 으타sp 문화와 으타sp 예술 으타sp 그러니까 으타sp 문화예술을 으타sp 교육하는 으타sp 강사로서 으타sp 활동을 으타sp 함께 으타sp 으타sp 보며, 다타ㄴn 개인의 다타ㄴn 작품 다타ㄴn 활동은 다타ㄴn 개인이 다타ㄴn 해야 다타ㄴn 한다는 다타ㄴn 암묵적인 다타ㄴn 부담아래 다타ㄴn 각자의 다타ㄴn 작품에 다타ㄴn 대한 다타ㄴn 논의는 다타ㄴn 뒤로하고 다타ㄴn 일과 다타ㄴn 교육, z5다p 그리고 z5다p 그것이 z5다p 예술 z5다p 안에서 z5다p 어떠한 z5다p 이야기를 z5다p 하고 z5다p 있는지에 z5다p 대해 z5다p 찾으며 z5다p 달려갔던 z5다p z5다p 같다. z5다p 그렇게 z5다p 달리다가 z5다p 서로가 z5다p 서로를 z5다p 그리고 z5다p 자기 z5다p 자신은 z5다p 미처 z5다p z5다p z5다p 없었던 z5다p 것들을 z5다p 발견하게 z5다p 된다. z5다p z5다p 명은 ‘일’을 z5다p 하는 z5다p 장소이기에 z5다p 그리고 ‘일’과 z5다p 관계된 z5다p 것들 z5다p 속에서 z5다p 자기를 z5다p 감추며 z5다p 살았다는 z5다p 것을 z5다p 알게 z5다p 되었다. z5다p 사실 z5다p 예술가로 z5다p 살기 z5다p 위해 z5다p z5다p 있는 ‘곳’임에도 z5다p 불구하고 z5다p 말이다. 

고대부터 z5다p 미술의 z5다p 기본 z5다p 원리는 z5다p 재현이었다. z5다p z5다p 재현은 z5다p 실제 z5다p 존재하는 z5다p 대상의 z5다p 닮은 z5다p 이미지를 z5다p 만들어내는 z5다p 것이었고 z5다p 이것이 z5다p 미술의 z5다p 역할이기도 z5다p 했다. z5다p 하지만 z5다p z5다p 이론가의 z5다p 주장처럼 z5다p 대상을 z5다p 보면서 z5다p 동시에 z5다p 그림을 z5다p 그릴 z5다p z5다p 없으며, 타타ce 역으로 타타ce 그림을 타타ce 그리는 타타ce 순간 타타ce 대상을 타타ce 타타ce 타타ce 없다는 타타ce 것이다. 타타ce 그렇기에 타타ce 재현은 타타ce 시각이라기보다 타타ce 기억에 타타ce 의존하면서 타타ce 그리게 타타ce 되는 타타ce 것이며 타타ce 존재하고 타타ce 있음에서 타타ce 그것이 타타ce 남아있지 타타ce 않는 타타ce 부재의 타타ce 잔상, 2ㅓ차9 파편을 2ㅓ차9 재조합하여 2ㅓ차9 보여준다고 2ㅓ차9 2ㅓ차9 2ㅓ차9 있다. 2ㅓ차9 이렇듯 <김미래>의 2ㅓ차9 화면에는 2ㅓ차9 여러 2ㅓ차9 가지 2ㅓ차9 다양한 2ㅓ차9 점과 2ㅓ차9 선, g기8y 면들이 g기8y 함께 g기8y 어우러져 g기8y 있다. g기8y 그것들이 g기8y 하나의 g기8y 작고 g기8y g기8y 화면 g기8y 위에서 g기8y 딱딱한 g기8y 형태와 g기8y 색으로 g기8y 변환하여 g기8y 자리 g기8y 잡게 g기8y 된다. g기8y 딱딱한 g기8y 형태와 g기8y 감각적인 g기8y 색은 g기8y 의도적이든 g기8y 비의도적이든 g기8y 김미래의 g기8y 눈을 g기8y 통해 g기8y 수집되고, 라cㄴo 다양한 라cㄴo 경로를 라cㄴo 통해 라cㄴo 모이게 라cㄴo 된다. 라cㄴo 이렇게 라cㄴo 모인 라cㄴo 이미지는 라cㄴo 다시 라cㄴo 작가의 라cㄴo 감각을 라cㄴo 통해 라cㄴo 형태와 라cㄴo 구조, xㅓ마아 색으로 xㅓ마아 분류되어 xㅓ마아 캔버스와 xㅓ마아 판넬이라는 xㅓ마아 납작한 xㅓ마아 표면위에 xㅓ마아 차가운 xㅓ마아 물성으로 xㅓ마아 남는다. <<그런 ‘점’에서>> xㅓ마아 화면 xㅓ마아 속의 xㅓ마아 각각의 xㅓ마아 형상들에서 xㅓ마아 출처의 xㅓ마아 원인이나 xㅓ마아 의도, 나ㅐ마히 이유를 나ㅐ마히 찾기보다 나ㅐ마히 완료된 나ㅐ마히 화면이 나ㅐ마히 주는 나ㅐ마히 시각적인 나ㅐ마히 뉘앙스 나ㅐ마히 자체를 나ㅐ마히 느끼는 나ㅐ마히 것이 나ㅐ마히 중요하다고 나ㅐ마히 나ㅐ마히 나ㅐ마히 있다.

<표영은>은 나ㅐ마히 일등만을 나ㅐ마히 위해 나ㅐ마히 달려가는 나ㅐ마히 함성이 나ㅐ마히 사라진, 타ㅐ가c 함성이 타ㅐ가c 들리지 타ㅐ가c 않는 타ㅐ가c 경계의 ‘선’에 타ㅐ가c 서있다. 타ㅐ가c 선의 타ㅐ가c 안과 타ㅐ가c 밖, sㅐf쟏 밖과 sㅐf쟏 안에서 sㅐf쟏 우리는 sㅐf쟏 달리는 sㅐf쟏 것을 sㅐf쟏 바라보고, 갸파ㅈ자 갸파ㅈ자 없이 갸파ㅈ자 빨리 갸파ㅈ자 달리기를 갸파ㅈ자 응원하고, 4ㅐd8 더욱 4ㅐd8 빨리 4ㅐd8 달리기 4ㅐd8 위해 4ㅐd8 안간힘을 4ㅐd8 쓰며 4ㅐd8 살아가고 4ㅐd8 있다. 4ㅐd8 4ㅐd8 경계의 ‘선’에 4ㅐd8 머물러 4ㅐd8 표영은이 4ㅐd8 바라본 4ㅐd8 것은 4ㅐd8 누가 4ㅐd8 이기고 4ㅐd8 지는 4ㅐd8 것이 4ㅐd8 아닌, i갸ㅑ하 본연의 i갸ㅑ하 역할과 i갸ㅑ하 자리에 i갸ㅑ하 대해 i갸ㅑ하 의문을 i갸ㅑ하 던지며 i갸ㅑ하 i갸ㅑ하 속에서 i갸ㅑ하 취해야 i갸ㅑ하 i갸ㅑ하 태도에 i갸ㅑ하 대해 i갸ㅑ하 생각하고자 i갸ㅑ하 선을 i갸ㅑ하 넘지 i갸ㅑ하 않고 i갸ㅑ하 있다고 i갸ㅑ하 i갸ㅑ하 i갸ㅑ하 있다. 

경기장이라는 i갸ㅑ하 장소는 ‘오락을 i갸ㅑ하 모티프로 i갸ㅑ하 경쟁을 i갸ㅑ하 이용하여 i갸ㅑ하 설계된 i갸ㅑ하 공간’이다. i갸ㅑ하 누군가에 i갸ㅑ하 의해 ‘만들어진’ i갸ㅑ하 i갸ㅑ하 공간은 i갸ㅑ하 현실을 i갸ㅑ하 벗어나 i갸ㅑ하 잠깐의 i갸ㅑ하 환상을 i갸ㅑ하 즐기기 i갸ㅑ하 위한 i갸ㅑ하 공간이지만, y마4파 y마4파 속에서 y마4파 반복적으로 y마4파 이뤄지는 y마4파 경주를 y마4파 관람하는 y마4파 찰나의 y마4파 순간은 y마4파 나도 y마4파 모르게 y마4파 경쟁을 y마4파 체험하는 y마4파 주체가 y마4파 되고 y마4파 만다. y마4파 관람자라는 y마4파 역할의 y마4파 선을 y마4파 넘어 y마4파 경주를 y마4파 직접적으로 y마4파 보게 y마4파 되면, rㅈ으가 빠르고 rㅈ으가 쉽게 rㅈ으가 결과를 rㅈ으가 얻을 rㅈ으가 rㅈ으가 있는 rㅈ으가 게임과 rㅈ으가 같아 rㅈ으가 보이지만 rㅈ으가 사실은 ‘주어진 rㅈ으가 역할’을 rㅈ으가 충실하게 rㅈ으가 이행하고 rㅈ으가 있는 ‘태도’와 rㅈ으가 연결된다. rㅈ으가 일등만을 rㅈ으가 향해 rㅈ으가 달리는 rㅈ으가 경주는 rㅈ으가 rㅈ으가 일등이 rㅈ으가 아니면 rㅈ으가 쓸모없어 rㅈ으가 지는 rㅈ으가 것을 rㅈ으가 의미하기도 rㅈ으가 한다. <<그런, 2hㅐ쟏 선에서>> 2hㅐ쟏 표영은은 2hㅐ쟏 너무나 2hㅐ쟏 익숙해서 2hㅐ쟏 미처 2hㅐ쟏 생각할 2hㅐ쟏 2hㅐ쟏 없었던 2hㅐ쟏 것들을 2hㅐ쟏 질문하고, tl히거 시각적 tl히거 표현을 tl히거 통하여 tl히거 사람들에게 tl히거 직접적인 tl히거 경험을 tl히거 tl히거 tl히거 있도록 tl히거 갤러리 tl히거 공간을 tl히거 경기장의 tl히거 공간으로 tl히거 만들었다. tl히거 이를 tl히거 바탕으로 tl히거 그들 tl히거 스스로 tl히거 질문을 tl히거 던져 tl히거 tl히거 tl히거 있는 tl히거 시간을 tl히거 갖게 tl히거 하는데 tl히거 의의를 tl히거 두고자 tl히거 한다. 

<정철규>는 tl히거 tl히거 보이지만 tl히거 관심 tl히거 tl히거 사람들은 tl히거 tl히거 tl히거 없었던 tl히거 곳에서 tl히거 벌어지는 tl히거 불안정하고 tl히거 분열된 tl히거 주체들을 tl히거 사물이나 tl히거 그것들이 tl히거 놓인 tl히거 환경, 바ㅐzㅓ 풍경에 바ㅐzㅓ 빗대어 바ㅐzㅓ 그림을 바ㅐzㅓ 그려왔다. 바ㅐzㅓ 화면 바ㅐzㅓ 바ㅐzㅓ 사물이나 바ㅐzㅓ 풍경들은 바ㅐzㅓ 정확히 바ㅐzㅓ 어떤 바ㅐzㅓ 것이라는 바ㅐzㅓ 단정을 바ㅐzㅓ 짓기 바ㅐzㅓ 보다는 바ㅐzㅓ 모호한 ‘면’들을 바ㅐzㅓ 찾아 바ㅐzㅓ 보여주려고 바ㅐzㅓ 한다. 바ㅐzㅓ 이렇듯 바ㅐzㅓ 정철규는 바ㅐzㅓ 회화를 바ㅐzㅓ 중심으로 바ㅐzㅓ 자신의 바ㅐzㅓ 하고자 바ㅐzㅓ 하는 바ㅐzㅓ 말들을 바ㅐzㅓ 은밀하게 바ㅐzㅓ 때로는 바ㅐzㅓ 폐쇄적으로 바ㅐzㅓ 그러나 바ㅐzㅓ 바ㅐzㅓ 들리지 바ㅐzㅓ 않는 바ㅐzㅓ 나지막한 바ㅐzㅓ 소리로 바ㅐzㅓ 들려주었다. 바ㅐzㅓ 그러다 바ㅐzㅓ 회화를 바ㅐzㅓ 고집하기보다 바ㅐzㅓ 매체를 바ㅐzㅓ 다양하게 바ㅐzㅓ 사용하면서 바ㅐzㅓ 하고자 바ㅐzㅓ 하는 바ㅐzㅓ 말들도 바ㅐzㅓ 바ㅐzㅓ 많아 바ㅐzㅓ 바ㅐzㅓ 바ㅐzㅓ 같다. 바ㅐzㅓ 퀴어페스티벌에서 바ㅐzㅓ 자신들의 바ㅐzㅓ 사랑을 바ㅐzㅓ 인정받기 바ㅐzㅓ 위해 바ㅐzㅓ 모여든 바ㅐzㅓ 사람들을 바ㅐzㅓ 격렬히 바ㅐzㅓ 반대하는 바ㅐzㅓ 집단들이 바ㅐzㅓ 들고 바ㅐzㅓ 나온 바ㅐzㅓ 피켓의 바ㅐzㅓ 글귀들을 바ㅐzㅓ 차용하기도 바ㅐzㅓ 하고, 으nㄴ3 그들의 으nㄴ3 거센 으nㄴ3 반대를 으nㄴ3 무릅쓰며 으nㄴ3 우리 으nㄴ3 여기 으nㄴ3 함께 으nㄴ3 있는 으nㄴ3 동등한 으nㄴ3 존재라고 으nㄴ3 말하는 으nㄴ3 원형 으nㄴ3 탁자 으nㄴ3 위에 으nㄴ3 놓인 으nㄴ3 글자와 으nㄴ3 질량이 으nㄴ3 같지만 으nㄴ3 모양이 으nㄴ3 다른 으nㄴ3 덩어리들을 으nㄴ3 통해 으nㄴ3 보여주고 으nㄴ3 있다. 으nㄴ3 이렇게 으nㄴ3 서로 으nㄴ3 다른 으nㄴ3 생각을 으nㄴ3 가진 으nㄴ3 대립의 ‘면’을 으nㄴ3 찾아 으nㄴ3 보여주는데 으nㄴ3 과거부터 으nㄴ3 여성의 으nㄴ3 일이라고 으nㄴ3 단정 으nㄴ3 지었던 ‘자수(바느질)’를 으nㄴ3 양복천에 으nㄴ3 놓는다거나, 0j9가 정답만을 0j9가 요구하는 0j9가 답안지 0j9가 종이 0j9가 위에 0j9가 대립의 0j9가 관계에 0j9가 놓인 0j9가 이미지를 0j9가 재구성하여 0j9가 보여준다. 0j9가 이렇게 <<그런, cvfㅓ 면에서>> cvfㅓ 정철규는 cvfㅓ 사회 cvfㅓ 속에서 ‘사랑’이라는 cvfㅓ 것, 5아5하 서로 5아5하 밀고 5아5하 당기는 5아5하 팽팽한 5아5하 긴장 5아5하 속에서 5아5하 살아가며 5아5하 자신의 5아5하 존재를 5아5하 인정받기 5아5하 위해 5아5하 살아가지만 5아5하 5아5하 안에서 5아5하 소외되고 5아5하 버려지는 5아5하 감정들을 5아5하 함축적으로 5아5하 보여주고 5아5하 있다. 

완성된 5아5하 하나의 5아5하 시각 5아5하 표현은 5아5하 조형의 5아5하 기본 5아5하 요소인 5아5하 각기 5아5하 다른 ‘점’들이 5아5하 모여 5아5하 하나의 ‘선’을 5아5하 이루고 5아5하 5아5하 선들이 5아5하 모여 ‘면’을 5아5하 만들 5아5하 때, 거바t히 시각적인 거바t히 형상을 거바t히 거바t히 거바t히 있게 거바t히 된다. 거바t히 김미래가 거바t히 바라보는 ‘점’을 거바t히 통해, yu가거 표영은이 yu가거 느꼈던 ‘선’의 yu가거 경계에서, 4히qe 정철규가 4히qe 만들어 4히qe 놓은 ‘면’의 4히qe 안과 4히qe 밖에서 4히qe 지금의 4히qe 우리가 4히qe 보고 4히qe 느끼는 4히qe 것들을 4히qe 계속해서 4히qe 보여주고자 4히qe 한다. / 4히qe 김미래, ㅓtㅐ9 표영은, al9j 정철규

출처: al9j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래
  • 정철규
  • 표영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SO.S fgq거 박상희

May 10, 2019 ~ May 30, 2019

툴툴툴 TOOL TOOL TOOL

May 10, 2019 ~ May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