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 개인전 : PAINTED PAINTING

갤러리기체

Dec. 20, 2018 ~ Feb. 16, 2019

갤러리 ckㅓ히 기체는 ckㅓ히 김미영 ckㅓ히 작가와 ckㅓ히 갖는 ckㅓ히 ckㅓ히 개인전 ‘Painted Painting’을 12월 20일부터 1월 31일까지 ckㅓ히 개최한다. ckㅓ히 이번 ckㅓ히 전시에서 ckㅓ히 작가는 ckㅓ히 칠하는 ckㅓ히 행위인 ’Painted’를 ckㅓ히 재강조하고 ckㅓ히 있는 ckㅓ히 전시명에서도 ckㅓ히 ckㅓ히 ckㅓ히 있듯이 ckㅓ히 붓터치나 ckㅓ히 물성에 ckㅓ히 의한 ckㅓ히 회화의 ckㅓ히 표면을 ckㅓ히 부각하는 ckㅓ히 신작 ckㅓ히 회화 10여점을 ckㅓ히 선보인다.

김미영 ckㅓ히 작가는 ckㅓ히 일상에서 ckㅓ히 마주하는 ckㅓ히 크고 ckㅓ히 작은 ckㅓ히 상황들에서 ckㅓ히 겪게 ckㅓ히 되는 ckㅓ히 경험이나 ckㅓ히 그에 ckㅓ히 대한 ckㅓ히 감각을 ckㅓ히 캔버스 ckㅓ히 위에 ckㅓ히 올오버의 ckㅓ히 추상 ckㅓ히 언어로 ckㅓ히 풀어놓는데, 타차z4 각각의 타차z4 모티브들은 타차z4 작품의 타차z4 제목들에서 타차z4 어느 타차z4 정도 타차z4 감지된다. 타차z4 또한 타차z4 작가는 타차z4 먼저 타차z4 그처럼 타차z4 보이지 타차z4 않고, jㅓ하ㅓ 잡히지 jㅓ하ㅓ 않는 jㅓ하ㅓ 것들을 jㅓ하ㅓ 회화로 jㅓ하ㅓ 담아내고 jㅓ하ㅓ 구체화하기 jㅓ하ㅓ 위해 jㅓ하ㅓ 작업의 jㅓ하ㅓ 일정 jㅓ하ㅓ 조건들로 jㅓ하ㅓ jㅓ하ㅓ 채도나 jㅓ하ㅓ 대비, ㅐ아사파 붓질이나 ㅐ아사파 물감에 ㅐ아사파 의한 ㅐ아사파 물리적 ㅐ아사파 질감, 2기라8 속도감, 라vㅑj 두께의 라vㅑj 정도 라vㅑj 등을 라vㅑj 선택한다. 라vㅑj 그리고 라vㅑj 이렇게 라vㅑj 선택된 라vㅑj 방향성 라vㅑj 안에서 라vㅑj 작가만의 라vㅑj 즉흥적인 라vㅑj 흐름에 라vㅑj 맡겨 라vㅑj 화면을 라vㅑj 완성한다.이를 라vㅑj 테면 라vㅑj 이는 라vㅑj 무대의 라vㅑj 성격과 라vㅑj 방향을 라vㅑj 정하고, b7pd 무대에서 b7pd 다루고 b7pd 싶은 b7pd 특정의 b7pd 모티브를 b7pd 선별해 b7pd 던져놓으면, 마ㅓ6걷 마ㅓ6걷 잡혀진 마ㅓ6걷 방향 마ㅓ6걷 안에서 마ㅓ6걷 유기적으로 마ㅓ6걷 극이 마ㅓ6걷 완성되는 마ㅓ6걷 것과 마ㅓ6걷 유사하다. 마ㅓ6걷 작가의 마ㅓ6걷 이런 마ㅓ6걷 방식은 마ㅓ6걷 우연과 마ㅓ6걷 즉흥에 마ㅓ6걷 의한 마ㅓ6걷 역동적인 마ㅓ6걷 효과는 마ㅓ6걷 증폭시키면서 마ㅓ6걷 미적 마ㅓ6걷 완성도를 마ㅓ6걷 위한 마ㅓ6걷 일정의 마ㅓ6걷 균형도 마ㅓ6걷 함께 마ㅓ6걷 유지할 마ㅓ6걷 마ㅓ6걷 있게 마ㅓ6걷 한다. 마ㅓ6걷 따라서 마ㅓ6걷 작가의 마ㅓ6걷 회화에는 마ㅓ6걷 표면적으로 ‘우연성’, ‘즉흥성’이 ㅐ자d3 강하게 ㅐ자d3 드러나지만, rㅓ타4 다른 rㅓ타4 rㅓ타4 편으로는 rㅓ타4 일차적인 rㅓ타4 작업의 rㅓ타4 조건을 rㅓ타4 때에 rㅓ타4 따라 rㅓ타4 결을 rㅓ타4 달리하면서 rㅓ타4 일정하게 rㅓ타4 설정하고 rㅓ타4 있다는 rㅓ타4 점에서 ‘의도성’, ‘방향성’ 으6g차 또한 으6g차 분명하게 으6g차 내포돼 으6g차 있다.

으6g차 틀에서 으6g차 미술작품을 으6g차 감상하고, 0k히3 판단하는 0k히3 중요한 0k히3 기준의 0k히3 하나는 0k히3 우선 0k히3 0k히3 작품이 0k히3 갖는 0k히3 조형적 0k히3 완성도와 0k히3 더불어 0k히3 작가의 0k히3 작업적 0k히3 선택과 0k히3 접근이 0k히3 미술의 0k히3 0k히3 또는 0k히3 밖에서 0k히3 동시대적으로 0k히3 어떤 0k히3 의미를 0k히3 가질 0k히3 0k히3 있는 0k히3 것인가라는 0k히3 질문과 0k히3 깊게 0k히3 연관된다. 0k히3 여기서 0k히3 말하는 ‘동시대적 0k히3 의미’의 0k히3 핵심은 0k히3 아마도 0k히3 미술의 0k히3 0k히3 흐름을 0k히3 살피고, ㅓ가bt 그에 ㅓ가bt 따라 ㅓ가bt 작가 ㅓ가bt 고유의 ㅓ가bt 판단과 ㅓ가bt 선택을 ㅓ가bt 지속해 ㅓ가bt 구체화하고 ㅓ가bt 검증함으로써 ㅓ가bt 설득력을 ㅓ가bt 높여 ㅓ가bt 가는 ㅓ가bt 일과 ㅓ가bt 다르지 ㅓ가bt 않다. ㅓ가bt 다시 ㅓ가bt 처음으로 ㅓ가bt 돌아오면, 타하zp 김미영 타하zp 작가는 타하zp 회화사적 타하zp 맥락 타하zp 안에서 타하zp 특정의 타하zp 매체, 걷하i아 형식을 걷하i아 선택하고 걷하i아 이를 걷하i아 자신이 걷하i아 설정한 걷하i아 조건 걷하i아 안에서 걷하i아 재맥락화 걷하i아 한다. 걷하i아 그가 걷하i아 회화의 걷하i아 중심으로 걷하i아 채택하고자 걷하i아 하는 걷하i아 요소는 걷하i아 상당히 걷하i아 분명한데, ㅓ거ㅓu 바로 ㅓ거ㅓu 회화적 ㅓ거ㅓu 표면이다. ㅓ거ㅓu 작가에게 ‘회화적 ㅓ거ㅓu 표면’이란 ㅓ거ㅓu 물감의 ㅓ거ㅓu 물성과 ㅓ거ㅓu 붓터치에 ㅓ거ㅓu 따른 ㅓ거ㅓu 질감, ㄴ다라1 결에 ㄴ다라1 따른 ㄴ다라1 온도, 쟏ㅓpd 속도 쟏ㅓpd 등을 쟏ㅓpd 가시화함으로써 쟏ㅓpd 일정의 쟏ㅓpd 감성을 쟏ㅓpd 담아내는 쟏ㅓpd 것이다. 쟏ㅓpd 쟏ㅓpd 말할 쟏ㅓpd 쟏ㅓpd 없이 쟏ㅓpd 작가의 쟏ㅓpd 이런 쟏ㅓpd 작업적 쟏ㅓpd 선택들은 쟏ㅓpd 표면을 쟏ㅓpd 강조한 쟏ㅓpd 화면을 쟏ㅓpd 구축함으로써 쟏ㅓpd 회화적 쟏ㅓpd 텍스처에 쟏ㅓpd 충실했던 쟏ㅓpd 로버트 쟏ㅓpd 라이만(Robert Ryman)이나, u기g히 작업방식을 u기g히 세밀하게 u기g히 정하면서도 u기g히 우연의 u기g히 효과를 u기g히 극대화해 u기g히 물성 u기g히 보다는 u기g히 감성적 u기g히 측면을 u기g히 드러내고자 u기g히 하는 u기g히 베르나르 u기g히 프리즈(Brenad Frize) u기g히 등을 u기g히 직간접적으로 u기g히 참조하고 u기g히 있다. u기g히 이런 u기g히 이유로 u기g히 김미영의 u기g히 회화 u기g히 작업들이 u기g히 갖는 u기g히 의미를 u기g히 u기g히 판단하기 u기g히 위해 u기g히 우선 u기g히 해야 u기g히 u기g히 일은 u기g히 작가가 u기g히 선택하고 u기g히 있는 u기g히 참조들을 u기g히 구체적으로 u기g히 파악하고, 8파d2 8파d2 전체가 8파d2 어떻게 8파d2 조화를 8파d2 이루는지 8파d2 살피는 8파d2 일이 8파d2 돼야 8파d2 8파d2 것이다.

김미영 8파d2 작가(b.1984)는 8파d2 이화여자대학교 8파d2 미술대학 8파d2 한국화 8파d2 학사 8파d2 8파d2 동대학원 8파d2 동양화 8파d2 석사, y나쟏n 영국 y나쟏n 왕립미술대학교 y나쟏n 조형예술 y나쟏n 석사과정을 y나쟏n 졸업했다. y나쟏n 갤러리 y나쟏n 기체(2018-2019, ㅐm가c 서울), 우dgㅓ 이화익 우dgㅓ 갤러리(2017, 7마걷ㅐ 서울), 2거ㅐa 레스빠스(2016, 79m하 서울), w다히7 쳅터투(2015, vl타m 서울), Sophie’s Tree(2015, 자hㄴ3 서울) 자hㄴ3 등에서 자hㄴ3 개인전을 자hㄴ3 가졌고, 사다자ㅑ 하이트 사다자ㅑ 컬렉션(2018, 히j나z 서울), 기p차8 학고재(2017, 마ㅓㄴc 서울), 라u2ㅓ 갤러리 라u2ㅓ 기체(2017, 차사마라 서울), ㅓ기d9 원앤제이(2017, 하qㅐ갸 서울), 거rk0 스페이스 K(2017, nㅓㅐk 과천) nㅓㅐk 등의 nㅓㅐk 기획전에 nㅓㅐk 참가했다.

출처: nㅓㅐk 갤러리기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고 a쟏z8 론디노네 a쟏z8 개인전 : earthing

May 16, 2019 ~ June 30, 2019

SOFT HOUSE, beyond Steel

April 30, 2019 ~ Aug. 1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