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 개인전 : PAINTED PAINTING

갤러리기체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2월 16일

갤러리 01j6 기체는 01j6 김미영 01j6 작가와 01j6 갖는 01j6 01j6 개인전 ‘Painted Painting’을 12월 20일부터 1월 31일까지 01j6 개최한다. 01j6 이번 01j6 전시에서 01j6 작가는 01j6 칠하는 01j6 행위인 ’Painted’를 01j6 재강조하고 01j6 있는 01j6 전시명에서도 01j6 01j6 01j6 있듯이 01j6 붓터치나 01j6 물성에 01j6 의한 01j6 회화의 01j6 표면을 01j6 부각하는 01j6 신작 01j6 회화 10여점을 01j6 선보인다.

김미영 01j6 작가는 01j6 일상에서 01j6 마주하는 01j6 크고 01j6 작은 01j6 상황들에서 01j6 겪게 01j6 되는 01j6 경험이나 01j6 그에 01j6 대한 01j6 감각을 01j6 캔버스 01j6 위에 01j6 올오버의 01j6 추상 01j6 언어로 01j6 풀어놓는데, ㅈq거자 각각의 ㅈq거자 모티브들은 ㅈq거자 작품의 ㅈq거자 제목들에서 ㅈq거자 어느 ㅈq거자 정도 ㅈq거자 감지된다. ㅈq거자 또한 ㅈq거자 작가는 ㅈq거자 먼저 ㅈq거자 그처럼 ㅈq거자 보이지 ㅈq거자 않고, ㅑ히a2 잡히지 ㅑ히a2 않는 ㅑ히a2 것들을 ㅑ히a2 회화로 ㅑ히a2 담아내고 ㅑ히a2 구체화하기 ㅑ히a2 위해 ㅑ히a2 작업의 ㅑ히a2 일정 ㅑ히a2 조건들로 ㅑ히a2 ㅑ히a2 채도나 ㅑ히a2 대비, 87tn 붓질이나 87tn 물감에 87tn 의한 87tn 물리적 87tn 질감, ㅑka다 속도감, d7v5 두께의 d7v5 정도 d7v5 등을 d7v5 선택한다. d7v5 그리고 d7v5 이렇게 d7v5 선택된 d7v5 방향성 d7v5 안에서 d7v5 작가만의 d7v5 즉흥적인 d7v5 흐름에 d7v5 맡겨 d7v5 화면을 d7v5 완성한다.이를 d7v5 테면 d7v5 이는 d7v5 무대의 d7v5 성격과 d7v5 방향을 d7v5 정하고, 쟏j0우 무대에서 쟏j0우 다루고 쟏j0우 싶은 쟏j0우 특정의 쟏j0우 모티브를 쟏j0우 선별해 쟏j0우 던져놓으면, 다가ㅑ히 다가ㅑ히 잡혀진 다가ㅑ히 방향 다가ㅑ히 안에서 다가ㅑ히 유기적으로 다가ㅑ히 극이 다가ㅑ히 완성되는 다가ㅑ히 것과 다가ㅑ히 유사하다. 다가ㅑ히 작가의 다가ㅑ히 이런 다가ㅑ히 방식은 다가ㅑ히 우연과 다가ㅑ히 즉흥에 다가ㅑ히 의한 다가ㅑ히 역동적인 다가ㅑ히 효과는 다가ㅑ히 증폭시키면서 다가ㅑ히 미적 다가ㅑ히 완성도를 다가ㅑ히 위한 다가ㅑ히 일정의 다가ㅑ히 균형도 다가ㅑ히 함께 다가ㅑ히 유지할 다가ㅑ히 다가ㅑ히 있게 다가ㅑ히 한다. 다가ㅑ히 따라서 다가ㅑ히 작가의 다가ㅑ히 회화에는 다가ㅑ히 표면적으로 ‘우연성’, ‘즉흥성’이 히2l5 강하게 히2l5 드러나지만, mym다 다른 mym다 mym다 편으로는 mym다 일차적인 mym다 작업의 mym다 조건을 mym다 때에 mym다 따라 mym다 결을 mym다 달리하면서 mym다 일정하게 mym다 설정하고 mym다 있다는 mym다 점에서 ‘의도성’, ‘방향성’ ctㅓ파 또한 ctㅓ파 분명하게 ctㅓ파 내포돼 ctㅓ파 있다.

ctㅓ파 틀에서 ctㅓ파 미술작품을 ctㅓ파 감상하고, a파ㅓㅑ 판단하는 a파ㅓㅑ 중요한 a파ㅓㅑ 기준의 a파ㅓㅑ 하나는 a파ㅓㅑ 우선 a파ㅓㅑ a파ㅓㅑ 작품이 a파ㅓㅑ 갖는 a파ㅓㅑ 조형적 a파ㅓㅑ 완성도와 a파ㅓㅑ 더불어 a파ㅓㅑ 작가의 a파ㅓㅑ 작업적 a파ㅓㅑ 선택과 a파ㅓㅑ 접근이 a파ㅓㅑ 미술의 a파ㅓㅑ a파ㅓㅑ 또는 a파ㅓㅑ 밖에서 a파ㅓㅑ 동시대적으로 a파ㅓㅑ 어떤 a파ㅓㅑ 의미를 a파ㅓㅑ 가질 a파ㅓㅑ a파ㅓㅑ 있는 a파ㅓㅑ 것인가라는 a파ㅓㅑ 질문과 a파ㅓㅑ 깊게 a파ㅓㅑ 연관된다. a파ㅓㅑ 여기서 a파ㅓㅑ 말하는 ‘동시대적 a파ㅓㅑ 의미’의 a파ㅓㅑ 핵심은 a파ㅓㅑ 아마도 a파ㅓㅑ 미술의 a파ㅓㅑ a파ㅓㅑ 흐름을 a파ㅓㅑ 살피고, ㅓ거hw 그에 ㅓ거hw 따라 ㅓ거hw 작가 ㅓ거hw 고유의 ㅓ거hw 판단과 ㅓ거hw 선택을 ㅓ거hw 지속해 ㅓ거hw 구체화하고 ㅓ거hw 검증함으로써 ㅓ거hw 설득력을 ㅓ거hw 높여 ㅓ거hw 가는 ㅓ거hw 일과 ㅓ거hw 다르지 ㅓ거hw 않다. ㅓ거hw 다시 ㅓ거hw 처음으로 ㅓ거hw 돌아오면, 1jj5 김미영 1jj5 작가는 1jj5 회화사적 1jj5 맥락 1jj5 안에서 1jj5 특정의 1jj5 매체, kㅓ쟏j 형식을 kㅓ쟏j 선택하고 kㅓ쟏j 이를 kㅓ쟏j 자신이 kㅓ쟏j 설정한 kㅓ쟏j 조건 kㅓ쟏j 안에서 kㅓ쟏j 재맥락화 kㅓ쟏j 한다. kㅓ쟏j 그가 kㅓ쟏j 회화의 kㅓ쟏j 중심으로 kㅓ쟏j 채택하고자 kㅓ쟏j 하는 kㅓ쟏j 요소는 kㅓ쟏j 상당히 kㅓ쟏j 분명한데, 우hon 바로 우hon 회화적 우hon 표면이다. 우hon 작가에게 ‘회화적 우hon 표면’이란 우hon 물감의 우hon 물성과 우hon 붓터치에 우hon 따른 우hon 질감, o다ㅓ걷 결에 o다ㅓ걷 따른 o다ㅓ걷 온도, 거우파타 속도 거우파타 등을 거우파타 가시화함으로써 거우파타 일정의 거우파타 감성을 거우파타 담아내는 거우파타 것이다. 거우파타 거우파타 말할 거우파타 거우파타 없이 거우파타 작가의 거우파타 이런 거우파타 작업적 거우파타 선택들은 거우파타 표면을 거우파타 강조한 거우파타 화면을 거우파타 구축함으로써 거우파타 회화적 거우파타 텍스처에 거우파타 충실했던 거우파타 로버트 거우파타 라이만(Robert Ryman)이나, k마다p 작업방식을 k마다p 세밀하게 k마다p 정하면서도 k마다p 우연의 k마다p 효과를 k마다p 극대화해 k마다p 물성 k마다p 보다는 k마다p 감성적 k마다p 측면을 k마다p 드러내고자 k마다p 하는 k마다p 베르나르 k마다p 프리즈(Brenad Frize) k마다p 등을 k마다p 직간접적으로 k마다p 참조하고 k마다p 있다. k마다p 이런 k마다p 이유로 k마다p 김미영의 k마다p 회화 k마다p 작업들이 k마다p 갖는 k마다p 의미를 k마다p k마다p 판단하기 k마다p 위해 k마다p 우선 k마다p 해야 k마다p k마다p 일은 k마다p 작가가 k마다p 선택하고 k마다p 있는 k마다p 참조들을 k마다p 구체적으로 k마다p 파악하고, 거나카j 거나카j 전체가 거나카j 어떻게 거나카j 조화를 거나카j 이루는지 거나카j 살피는 거나카j 일이 거나카j 돼야 거나카j 거나카j 것이다.

김미영 거나카j 작가(b.1984)는 거나카j 이화여자대학교 거나카j 미술대학 거나카j 한국화 거나카j 학사 거나카j 거나카j 동대학원 거나카j 동양화 거나카j 석사, 라ㅐy바 영국 라ㅐy바 왕립미술대학교 라ㅐy바 조형예술 라ㅐy바 석사과정을 라ㅐy바 졸업했다. 라ㅐy바 갤러리 라ㅐy바 기체(2018-2019, 기k마h 서울), 5카dx 이화익 5카dx 갤러리(2017, ㅈqkㅓ 서울), ㅐ2ㅐ9 레스빠스(2016, 걷f가사 서울), 카ㅐ타x 쳅터투(2015, 우h카l 서울), Sophie’s Tree(2015, 으ㅓrㅓ 서울) 으ㅓrㅓ 등에서 으ㅓrㅓ 개인전을 으ㅓrㅓ 가졌고, d마ㅐy 하이트 d마ㅐy 컬렉션(2018, w나v라 서울), 차i우a 학고재(2017, 마거1사 서울), ih카ㅓ 갤러리 ih카ㅓ 기체(2017, kㅓaw 서울), ㅓㅐu거 원앤제이(2017, zey히 서울), ㅓfk하 스페이스 K(2017, msㅓ우 과천) msㅓ우 등의 msㅓ우 기획전에 msㅓ우 참가했다.

출처: msㅓ우 갤러리기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권순영, z나8거 정재호 2인전 : z나8거 기억술 記憶術

2019년 2월 14일 ~ 2019년 4월 10일

제5회 親交 - ㅓctz 멘토 ㅓctz 멘티 FRIENDSHIP : MENTOR-MENTEE

2019년 3월 12일 ~ 2019년 3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