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수, 김보설: 헤엄치는 섬

중간지점

June 5, 2021 ~ June 20, 2021

<헤엄치는 xkc다 섬> xkc다 xkc다 보설과 xkc다 민수가 xkc다 경험한 xkc다 자연의 xkc다 이미지를 xkc다 xkc다 공간에 xkc다 펼쳐 xkc다 보이는 xkc다 전시이다. xkc다 xkc다 사람은 xkc다 서로 xkc다 다른 xkc다 공간에서 xkc다 동일한 xkc다 감각을 xkc다 느꼈고 xkc다 그것을 xkc다 하나의 xkc다 선으로 xkc다 이어보고자 xkc다 했다. xkc다 그들은 xkc다 다시 xkc다 xkc다 xkc다 없는 xkc다 것들을 xkc다 그리워 xkc다 하는 xkc다 마음으로 xkc다 그리기를 xkc다 반복한다.

김민수는 xkc다 자신이 xkc다 겪은 xkc다 일상의 xkc다 장면에서 xkc다 낯선 xkc다 감각을 xkc다 느꼈던 xkc다 순간들을 xkc다 그린다. xkc다 그는 xkc다 자신이 xkc다 경험 xkc다 했던 xkc다 것들을 xkc다 기억하는 xkc다 과정에서, dd타1 선명하게 dd타1 보이는 dd타1 형태를 dd타1 메모하고 dd타1 dd타1 기억의 dd타1 온도, 다0다ㅓ 촉감, 5l파z 소리등을 5l파z 색으로 5l파z 표현한다. 5l파z 이번 5l파z 전시에서는 5l파z 그가 5l파z 5l파z 5l파z 동안 5l파z 머물렀던 5l파z 태안 5l파z 바닷가의 5l파z 모습을 5l파z 담은 5l파z 그림을 5l파z 선보인다. 5l파z 그림안에서 5l파z 5l파z 장소에 5l파z 대한 5l파z 감정을 5l파z 덤덤하게 5l파z 풀어내며 5l파z 낯선 5l파z 땅에서 5l파z 느낀 5l파z 편안함을 5l파z 되돌아본다.

김보설은 5l파z 자연과 5l파z 영원성을 5l파z 기반으로 5l파z 여러 5l파z 시각적인 5l파z 작업을 5l파z 한다. 5l파z 주로 5l파z 사진을 5l파z 찍고, ㅐj사y 그림을 ㅐj사y 그리고, x거라ㅐ 책과 x거라ㅐ 같이 x거라ㅐ 아름다운 x거라ㅐ 것을 x거라ㅐ 만든다. x거라ㅐ 이번 x거라ㅐ 전시에서는 x거라ㅐ 자연을 x거라ㅐ 담고있는 <Drop Pierre>를 x거라ㅐ 선보인다. x거라ㅐ 돌이라는 x거라ㅐ 자연적인 x거라ㅐ 성질에 x거라ㅐ 회화적 x거라ㅐ 터치를 x거라ㅐ 입혀 x거라ㅐ 타의적으로 x거라ㅐ 영원성을 x거라ㅐ 불어넣는 x거라ㅐ 작업으로 x거라ㅐ 모든 x거라ㅐ 에디션은 x거라ㅐ 오직 x거라ㅐ 하나씩만 x거라ㅐ 존재한다.

(글: x거라ㅐ 김민수, f으라u 김보설)

참여작가: f으라u 김민수, c기ㅐk 김보설
주최: c기ㅐk 중간지점
c기ㅐk 전시는 2021년 c기ㅐk 중간지점에서 c기ㅐk 진행된 c기ㅐk 전시 c기ㅐk 공모 ‘제2회 c기ㅐk 중간지점 c기ㅐk 프로젝트'에 c기ㅐk 선정된 c기ㅐk 전시입니다.

출처: c기ㅐk 중간지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민과 c사ㅐ마 재환 Homin and Jaehwan

May 18, 2021 ~ Aug. 1, 2021

APMA, CHAPTER THREE

Feb. 23, 2021 ~ Aug.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