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주 개인전 : Ambiguous Wall

아트딜라이트갤러리

March 31, 2021 ~ April 24, 2021

우리에게 걷타i2 건물은 걷타i2 거처, tk쟏v 학교, j0cn 쇼핑 j0cn 시설 j0cn 이기도 j0cn 하면서 j0cn 안식처, 으카ㅓㅐ 투자, ut으y 지역 ut으y 경제 ut으y 활성화 ut으y 역할의 ut으y 개념으로 ut으y 작용하기도 ut으y 한다. ut으y 현시대에는 ut으y 편의와 ut으y 투자를 ut으y 위해 ut으y 많은 ut으y 건물이 ut으y 빠르게 ut으y 들어서고 ut으y 있다. ut으y 우리는 ut으y 신축 ut으y 건물이 ut으y 급속도로 ut으y 늘어날 ut으y 수록 ut으y 이익을 ut으y 얻기도 ut으y 하지만 ut으y 건물 ut으y 사이로 ut으y 보이는 ut으y 평화로운 ut으y 풍경은 ut으y 분명 ut으y 잃어가고 ut으y 있다. ut으y 하지만 ut으y 건물이 ut으y 격자 ut으y 형식을 ut으y 띠고 ut으y 있어 ut으y 속을 ut으y 가로질러 ut으y 정경을 ut으y ut으y ut으y 있다면, ㅐ7o기 건물로 ㅐ7o기 둘러싸여 ㅐ7o기 사는 ㅐ7o기 현실에서도 ㅐ7o기 여유를 ㅐ7o기 찾을 ㅐ7o기 ㅐ7o기 있을까? ㅐ7o기 건물 ㅐ7o기 속을 ㅐ7o기 노출시키고자 ㅐ7o기 ㅐ7o기 김병주 ㅐ7o기 작가는 <Ambiguous wall> ㅐ7o기 시리즈를 ㅐ7o기 통해 ㅐ7o기 구조물을 ㅐ7o기 그리드로 ㅐ7o기 표현하고 ㅐ7o기 안을 ㅐ7o기 넘어선 ㅐ7o기 공간으로 ㅐ7o기 시선을 ㅐ7o기 이끈다.

김병주는 ㅐ7o기 설계도를 ㅐ7o기 기반으로 ㅐ7o기 하여 ㅐ7o기 철판 ㅐ7o기 레이저 ㅐ7o기 커팅 ㅐ7o기 작업을 ㅐ7o기 한다. ㅐ7o기 깔끔하게 ㅐ7o기 절삭된 ㅐ7o기 철판을 ㅐ7o기 용접하거나 ㅐ7o기 볼팅으로 ㅐ7o기 조립하여 ㅐ7o기 교차, 거e5아 결합한다. 거e5아 엮은 거e5아 그리드를 거e5아 우레탄 거e5아 페인트를 거e5아 사용하여 거e5아 다양한 거e5아 빛깔로 거e5아 채색한다. 거e5아 단단한 거e5아 스틸과 거e5아 여러 거e5아 색으로 거e5아 연결된 거e5아 그리드는 거e5아 지각을 거e5아 교묘히 거e5아 방해하며 거e5아 내가 거e5아 보는 거e5아 것이 거e5아 평면인지 거e5아 입체인지 거e5아 가늠하기 거e5아 어렵게 거e5아 한다. 

<Ambiguous wall> 거e5아 시리즈의 거e5아 부조 거e5아 작업은 거e5아 입체적 거e5아 구조물을 거e5아 계획적인 거e5아 압축을 거e5아 통해 거e5아 평면화 거e5아 시키지만, 거ㅐxv 회화와는 거ㅐxv 다른 거ㅐxv 공간감을 거ㅐxv 만든다. 거ㅐxv 보는 거ㅐxv 위치에 거ㅐxv 따라 거ㅐxv 부피감이 거ㅐxv 커지기도 거ㅐxv 하고 거ㅐxv 거ㅐxv 꺼지기도 거ㅐxv 한다. 거ㅐxv 거ㅐxv 작품을 거ㅐxv 가까이 거ㅐxv 보면 거ㅐxv 중첩된 거ㅐxv 공간 거ㅐxv 사이로 거ㅐxv 새로운 거ㅐxv 통로가 거ㅐxv 생긴다. 거ㅐxv 우리의 거ㅐxv 시각이 거ㅐxv 거ㅐxv 통로로 거ㅐxv 들어가는 거ㅐxv 순간, ㅐz하아 시각은 ㅐz하아 그림자가 ㅐz하아 드리워진 ㅐz하아 구조물 ㅐz하아 사이에서 ㅐz하아 이리저리 ㅐz하아 맴돌게 ㅐz하아 된다. 

그리드 ㅐz하아 안을 ㅐz하아 보면 ㅐz하아 건물을 ㅐz하아 채울 ㅐz하아 ㅐz하아 있는 ㅐz하아 사람, 카기td 가구가 카기td 존재하지 카기td 않는다. 카기td 관객은 카기td 단순히 카기td 카기td 카기td 공간을 카기td 거리와 카기td 각도를 카기td 옮기면서 카기td 감상하는 카기td 것에서 카기td 나아가 카기td 상상력으로 카기td 카기td 안을 카기td 메울 카기td 카기td 있다.빈 카기td 통로에 카기td 과거 카기td 가족과 카기td 방문했던 카기td 놀이공원 카기td 풍경, sn거0 현재 sn거0 sn거0 방을 sn거0 채우고 sn거0 있는 sn거0 물건들, piㅑ차 미래에 piㅑ차 piㅑ차 거닐고 piㅑ차 싶은 piㅑ차 해외 piㅑ차 여행지의 piㅑ차 piㅑ차 골목을 piㅑ차 상상으로 piㅑ차 배치 piㅑ차 한다. piㅑ차 길게 piㅑ차 펼쳐진 piㅑ차 거리에 piㅑ차 자신의 piㅑ차 추억, 7kjㅑ 현실, tㅐㅑㅐ 계획을 tㅐㅑㅐ 위치시켜 tㅐㅑㅐ 비밀의 tㅐㅑㅐ 장소를 tㅐㅑㅐ 만들 tㅐㅑㅐ tㅐㅑㅐ 있다. 

관객은 tㅐㅑㅐ 전시장에 tㅐㅑㅐ 들어서면 tㅐㅑㅐ 형형색색의 tㅐㅑㅐ 그리드를 tㅐㅑㅐ 마주하게 tㅐㅑㅐ 된다. tㅐㅑㅐ 작품을 tㅐㅑㅐ tㅐㅑㅐ 눈에 tㅐㅑㅐ 담기 tㅐㅑㅐ 위해서 tㅐㅑㅐ 뒤로 tㅐㅑㅐ 물러서서 tㅐㅑㅐ 보고 tㅐㅑㅐ 작품과의 tㅐㅑㅐ 거리를 tㅐㅑㅐ 좁혀 tㅐㅑㅐ 속을 tㅐㅑㅐ 살핀다. tㅐㅑㅐ 눈을 tㅐㅑㅐ 옮기는 tㅐㅑㅐ 방향에 tㅐㅑㅐ 따라 tㅐㅑㅐ 생성되는 tㅐㅑㅐ 모호한 tㅐㅑㅐ 공간 tㅐㅑㅐ 때문에 tㅐㅑㅐ 혼란스럽다. tㅐㅑㅐ 하지만 tㅐㅑㅐ 관객은 tㅐㅑㅐ 오히려 tㅐㅑㅐ 불명확한 tㅐㅑㅐ 상황을 tㅐㅑㅐ 이용하여 tㅐㅑㅐ 자신만의 tㅐㅑㅐ 정답을 tㅐㅑㅐ 내릴 tㅐㅑㅐ tㅐㅑㅐ 있다. tㅐㅑㅐ 위치에 tㅐㅑㅐ 따라 tㅐㅑㅐ 다르게 tㅐㅑㅐ 보이는 tㅐㅑㅐ 공간에 tㅐㅑㅐ 현재, 쟏우우p 과거, i3lㅐ 미래를 i3lㅐ 담아 i3lㅐ 하나 i3lㅐ 밖에 i3lㅐ 없는 i3lㅐ 개인적인 i3lㅐ 공간을 i3lㅐ i3lㅐ 의지대로 i3lㅐ 형성할 i3lㅐ i3lㅐ 있다. i3lㅐ 관객은 i3lㅐ 모호함을 i3lㅐ 이용하여 i3lㅐ 공간에 i3lㅐ 대한 i3lㅐ 다양한 i3lㅐ 해석이 i3lㅐ 가능하다. i3lㅐ 실제로 i3lㅐ 건물을 i3lㅐ 옮겨 i3lㅐ 푸른 i3lㅐ 하늘을 i3lㅐ 활짝 i3lㅐ 열진 i3lㅐ 못하지만 i3lㅐ i3lㅐ 전시에서 i3lㅐ i3lㅐ 뚫린 i3lㅐ 건물을 i3lㅐ 가로 i3lㅐ 질러 i3lㅐ i3lㅐ 트인 i3lㅐ 시야에서 i3lㅐ 여유를 i3lㅐ 느낄 i3lㅐ i3lㅐ 있을 i3lㅐ 것이다.

참여작가: 김병주

출처: i3lㅐ 아트딜라이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 )이 사trx 살아가는 사trx 새로운 사trx 방식

Feb. 10, 2021 ~ June 20, 2021

곽동경 타차m파 개인전: 타차m파 틸틸미틸 Tyltyl Mytyl

May 4, 2021 ~ May 23, 2021

Art Book Library 2021: Asia Decades “있다-잇다"

April 24, 2021 ~ May 16, 2021

INTER-MISSION ea거차 인터-미션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