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연의 그림-나를 드립니다

포스코미술관

June 13, 2019 ~ July 9, 2019

작가의 oq히ㅓ 주제의식이 oq히ㅓ 드러나는 oq히ㅓ 여러 oq히ㅓ 시리즈들은 oq히ㅓ 인간적 oq히ㅓ 성찰이자 oq히ㅓ 예술적 oq히ㅓ 수행의 oq히ㅓ 과정들이다. oq히ㅓ 그의 oq히ㅓ 수행적 oq히ㅓ 조형 oq히ㅓ 행위는 oq히ㅓ 세가지 oq히ㅓ 주요한 oq히ㅓ 질료로 oq히ㅓ 환원된다. oq히ㅓ oq히ㅓ 하나가 oq히ㅓ 나무이고, 거갸jm 다른 거갸jm 하나가 거갸jm 종이 거갸jm 그리고 거갸jm 물이다. 거갸jm 자신의 거갸jm 옷을 거갸jm 찾겠다며 거갸jm 떠났던 거갸jm 그의 ‘진리와 거갸jm 방법’의 거갸jm 해법은 거갸jm 일차적으로 거갸jm 중국에서 거갸jm 발견한 ‘습인수인판화(濕印水印版畫)’ 거갸jm 였다. 거갸jm 일반적인 거갸jm 의미의 거갸jm 판화와 거갸jm 여러 거갸jm 차이가 거갸jm 있겠지만, ㅓㅈ히ㅈ 우선적으로 ㅓㅈ히ㅈ 그가 ㅓㅈ히ㅈ 주목한 ㅓㅈ히ㅈ 것은 ㅓㅈ히ㅈ 인간이 ㅓㅈ히ㅈ 자연으로부터 ㅓㅈ히ㅈ 구하는 ㅓㅈ히ㅈ 도구나 ㅓㅈ히ㅈ 질료의 ㅓㅈ히ㅈ 표현 ㅓㅈ히ㅈ 가능성과 ㅓㅈ히ㅈ 인간의 ㅓㅈ히ㅈ 감각과 ㅓㅈ히ㅈ 결합의 ㅓㅈ히ㅈ 지점이다. ㅓㅈ히ㅈ 나무와 ㅓㅈ히ㅈ 종이 ㅓㅈ히ㅈ 그리고 ㅓㅈ히ㅈ 물은 ㅓㅈ히ㅈ 사실상 ㅓㅈ히ㅈ 자연의 ㅓㅈ히ㅈ 원초적 ㅓㅈ히ㅈ 물질들이며, 거h걷c 화학적이거나 거h걷c 물리적 거h걷c 작용이 거h걷c 가해져서 거h걷c 변형을 거h걷c 한다 거h걷c 해도 거h걷c 본연의 거h걷c 융통과 거h걷c 순환의 거h걷c 작용일 거h걷c 뿐이다. 거h걷c 흥미롭게도 거h걷c 작가의 거h걷c 작업에서는 거h걷c 하나가 거h걷c 되기도 거h걷c 하고 거h걷c 나눠지기도 거h걷c 하는 거h걷c 이들 거h걷c 질료의 거h걷c 자유로운 거h걷c 매체 거h걷c 활용을 거h걷c 만나게 거h걷c 한다. 거h걷c 예컨대 거h걷c 작가가 거h걷c 즐겨 거h걷c 쓰는 거h걷c 나무는 거h걷c 판화의 거h걷c 지지대이면서 거h걷c 거h걷c 자체로 거h걷c 목(木)조각 거h걷c 설치로 거h걷c 나아가기 거h걷c 때문이다. 거h걷c 거h걷c 그의 <풀다>, <나를 다ㅐ8갸 드립니다>, <뫼비우스의 u9거라 띠> u9거라 등은 u9거라 나무라는 u9거라 질료에 u9거라 기초한 u9거라 조형 u9거라 설치이지만, 다파라ㅓ 나아가 다파라ㅓ 판화의 다파라ㅓ 원형적 다파라ㅓ 태도를 다파라ㅓ 포함하고 다파라ㅓ 있다. - 다파라ㅓ 박남희, 『김상연의 s8하n 인간학_나를 s8하n 드립니다』(2019) s8하n

출처: s8하n 포스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상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