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연 개인전 : 어둠의 심연

오픈스페이스배

2018년 5월 11일 ~ 2018년 6월 15일

아무리 우카다다 생각해도 우카다다 미술 우카다다 평론가들은 우카다다 흥미로운 우카다다 작품을 우카다다 따분하게 우카다다 만드는데 우카다다 특별한 우카다다 기술을 우카다다 가진 우카다다 사람들 우카다다 같다. 우카다다 김상연 우카다다 작가의 우카다다 개인전을 우카다다 앞두고 우카다다 우리가 우카다다 우카다다 특별한 우카다다 전시의 우카다다 표제를 <어둠의 우카다다 심연>으로 우카다다 정한 우카다다 데에는 우카다다 우카다다 이유가 우카다다 있다. 우카다다 우카다다 알려진 우카다다 것처럼 우카다다 조셉 우카다다 콘래드(Joseph Conrad)가 1902년에 우카다다 우카다다 소설 <Heart of Darkness>를 우카다다 우리말로 우카다다 바꾼 우카다다 제목 우카다다 어둠의 우카다다 심연은 우카다다 주인공 우카다다 말로가 우카다다 아프리카 우카다다 콩고에 우카다다 파견된 우카다다 커츠라는 우카다다 사내를 우카다다 만나러 우카다다 가는 우카다다 여행담이다. 우카다다 제국주의에 우카다다 대한 우카다다 비판이 우카다다 맥락을 우카다다 지배하는 우카다다 우카다다 문학작품의 우카다다 제목을 우카다다 따서 우카다다 현대화된 우카다다 동양화 우카다다 작업에 우카다다 의미를 우카다다 불어넣는 우카다다 해석도 우카다다 그럴싸하다. 우카다다 김상연의 우카다다 미술을 우카다다 에드워드 우카다다 사이드(Edward W. Said)의 우카다다 비판적인 우카다다 관점에서 우카다다 풀어낸 우카다다 평론도 우카다다 있으니까. 우카다다 우카다다 모르겠다. 우카다다 우카다다 미술평론가이기 우카다다 전에 우카다다 사회학자지만 우카다다 그런 우카다다 분석을 우카다다 반은 우카다다 알아듣고 우카다다 반은 우카다다 흘릴 우카다다 수밖에 우카다다 없었다. 

대신에 우카다다 나는 우카다다 이전부터 우카다다 작가의 우카다다 그림이 우카다다 이곳 우카다다 오픈스페이스 우카다다 배의 우카다다 전시장에 우카다다 걸린 우카다다 모습을 우카다다 상상했다. 우카다다 뭔가 우카다다 하니까, 갸n쟏라 건물의 갸n쟏라 지하를 갸n쟏라 고쳐서 갸n쟏라 만든 갸n쟏라 갸n쟏라 장소는 갸n쟏라 들어올 갸n쟏라 갸n쟏라 갸n쟏라 컴컴함 갸n쟏라 속으로 갸n쟏라 빨려 갸n쟏라 드는 갸n쟏라 기분을 갸n쟏라 느낀다. 갸n쟏라 그런데 갸n쟏라 여기에서 갸n쟏라 예술에 갸n쟏라 관한 갸n쟏라 진지한 갸n쟏라 토론이 갸n쟏라 벌어진다. 갸n쟏라 복잡한 갸n쟏라 행정도 갸n쟏라 진행된다. 갸n쟏라 전시 갸n쟏라 공간은 갸n쟏라 이보다 갸n쟏라 갸n쟏라 깊숙이 갸n쟏라 내려가야 갸n쟏라 한다. 갸n쟏라 갸n쟏라 나선형 갸n쟏라 계단을 갸n쟏라 밟고 갸n쟏라 내려가야 갸n쟏라 되는 갸n쟏라 이곳은 갸n쟏라 마치 갸n쟏라 빙빙 갸n쟏라 돌아가는 갸n쟏라 턴테이블 갸n쟏라 갸n쟏라 엘피에 갸n쟏라 바늘을 갸n쟏라 올리는 갸n쟏라 일처럼 갸n쟏라 번거롭고도 갸n쟏라 동시에 갸n쟏라 하나의 갸n쟏라 제의(ritual)같은 갸n쟏라 과정을 갸n쟏라 거치는 갸n쟏라 예술적인 갸n쟏라 장소다. 갸n쟏라 바로 갸n쟏라 여기에 갸n쟏라 엄청나게 갸n쟏라 커다란 갸n쟏라 검정-김상연의 갸n쟏라 작품이 갸n쟏라 벽면을 갸n쟏라 채우는 갸n쟏라 광경이 갸n쟏라 어떨까 갸n쟏라 미리 갸n쟏라 생각했다. 갸n쟏라 어둠의 갸n쟏라 깊은 갸n쟏라 층에 갸n쟏라 갸n쟏라 자리를 갸n쟏라 잡은 갸n쟏라 엘피판처럼 갸n쟏라 시커먼 갸n쟏라 대작의 갸n쟏라 모습, pkㅓㅓ 그것은 pkㅓㅓ 어둠의 pkㅓㅓ 심연이다.

이번에 pkㅓㅓ 그가 pkㅓㅓ 공개한 pkㅓㅓ 작품은 <존재>와 <부유浮遊> pkㅓㅓ 연작이다. pkㅓㅓ 한쪽 pkㅓㅓ 벽면의 pkㅓㅓ 천고를 pkㅓㅓ 가득 pkㅓㅓ 채운 pkㅓㅓ 의자 pkㅓㅓ 그림이 <존재>이며 <부유>과 pkㅓㅓ pkㅓㅓ 옆을 pkㅓㅓ 둘러 pkㅓㅓ 감싸듯이 pkㅓㅓ 자리매김했다. pkㅓㅓ 작가는 pkㅓㅓ 중국에서 pkㅓㅓ 전해 pkㅓㅓ 내려오는 pkㅓㅓ 수인판화 pkㅓㅓ 기법을 pkㅓㅓ 전수받아 pkㅓㅓ 자신의 pkㅓㅓ 작업에 pkㅓㅓ 적용하며 pkㅓㅓ 명성을 pkㅓㅓ 드높여 pkㅓㅓ 왔지만, 나2k다 이번 나2k다 전시 <어둠의 나2k다 심연>에서 나2k다 주력한 나2k다 작품들은 나2k다 모두 나2k다 수묵화다. 나2k다 한지를 나2k다 여러 나2k다 나2k다 덧대어 나2k다 배접한 나2k다 두께 나2k다 위에 나2k다 수묵을 나2k다 올려 나2k다 완성한 나2k다 검은 나2k다 대작들은 나2k다 예컨대 나2k다 커다란 나2k다 의자의 나2k다 형상을 나2k다 소재로 나2k다 삼았다. 나2k다 하지만 나2k다 중요한 나2k다 것은 나2k다 나2k다 그림이 나2k다 시커먼 나2k다 의자를 나2k다 그린 나2k다 나2k다 그림 나2k다 이라기 나2k다 보다, z사ㅐ카 z사ㅐ카 커다란 z사ㅐ카 검은 z사ㅐ카 의자를 z사ㅐ카 그린 z사ㅐ카 것이라기보다, f걷ㅓ라 하나의 f걷ㅓ라 의자가 f걷ㅓ라 갖는 f걷ㅓ라 엄청난 f걷ㅓ라 존재감을 f걷ㅓ라 있는 f걷ㅓ라 그대로 f걷ㅓ라 드러낸 f걷ㅓ라 그림이다. f걷ㅓ라 f걷ㅓ라 연작 f걷ㅓ라 제목이 f걷ㅓ라 바로 <존재> f걷ㅓ라 아닌가. f걷ㅓ라 이처럼 f걷ㅓ라 그의 f걷ㅓ라 회화는 f걷ㅓ라 정직하다. 

작가가 f걷ㅓ라 자신의 f걷ㅓ라 수묵화에서 f걷ㅓ라 지나친 f걷ㅓ라 자의식을 f걷ㅓ라 드러내지 f걷ㅓ라 않는 f걷ㅓ라 것은 f걷ㅓ라 f걷ㅓ라 나름의 f걷ㅓ라 실천이다. f걷ㅓ라 나는 f걷ㅓ라 예술가의 f걷ㅓ라 사회적 f걷ㅓ라 발언에 f걷ㅓ라 대한 f걷ㅓ라 김상연 f걷ㅓ라 작가의 f걷ㅓ라 중용에 f걷ㅓ라 가까운 f걷ㅓ라 신중한 f걷ㅓ라 태도가 f걷ㅓ라 그가 f걷ㅓ라 했던 f걷ㅓ라 언술인지, h히우자 아니면 h히우자 평론가들의 h히우자 해석인지 h히우자 정확히 h히우자 모르겠다. h히우자 분명한 h히우자 것은 h히우자 그가 h히우자 본인의 h히우자 작품에 h히우자 너무 h히우자 많은 h히우자 의미를 h히우자 읽어내려는 h히우자 일을 h히우자 반기지 h히우자 않는다는 h히우자 점이다. h히우자 의자 h히우자 이야기를 h히우자 해보자. h히우자 h히우자 글을 h히우자 쓰고 h히우자 있는 h히우자 나로서는 h히우자 그가 h히우자 그린 h히우자 거대한 h히우자 검정색 h히우자 의자가 h히우자 h히우자 번째로는, 1ㅓㅐ기 앞서 1ㅓㅐ기 말한 1ㅓㅐ기 것처럼 1ㅓㅐ기 의자 1ㅓㅐ기 1ㅓㅐ기 자체가 1ㅓㅐ기 품은 1ㅓㅐ기 존재라는 1ㅓㅐ기 뜻으로 1ㅓㅐ기 보인다. 1ㅓㅐ기 그리고 1ㅓㅐ기 1ㅓㅐ기 번째로는 1ㅓㅐ기 권력의 1ㅓㅐ기 문제다. 1ㅓㅐ기 1ㅓㅐ기 자리는 1ㅓㅐ기 몰라도 1ㅓㅐ기 1ㅓㅐ기 자리는 1ㅓㅐ기 안다는 1ㅓㅐ기 격언을 1ㅓㅐ기 우리는 1ㅓㅐ기 안다. 1ㅓㅐ기 누군가의 1ㅓㅐ기 부재가 1ㅓㅐ기 1ㅓㅐ기 존재를 1ㅓㅐ기 1ㅓㅐ기 커다랗게 1ㅓㅐ기 드러내는 1ㅓㅐ기 경우가 1ㅓㅐ기 있다. 1ㅓㅐ기 예컨대 1ㅓㅐ기 전쟁영화 <파비안느>(1979)나 1ㅓㅐ기 갱스터영화 <언터처블>(1987)의 1ㅓㅐ기 마지막 1ㅓㅐ기 장면이 1ㅓㅐ기 그렇다. 1ㅓㅐ기 싸움터에서 1ㅓㅐ기 희생된 1ㅓㅐ기 친구들의 1ㅓㅐ기 1ㅓㅐ기 의자를 1ㅓㅐ기 치우지 1ㅓㅐ기 않고 1ㅓㅐ기 살아남은 1ㅓㅐ기 주인공들이 1ㅓㅐ기 테이블에 1ㅓㅐ기 둘러앉은 1ㅓㅐ기 술자리는 1ㅓㅐ기 얼마나 1ㅓㅐ기 인상 1ㅓㅐ기 깊었나. <존재> 1ㅓㅐ기 연작은 1ㅓㅐ기 지금 1ㅓㅐ기 1ㅓㅐ기 의자를 1ㅓㅐ기 떠난 1ㅓㅐ기 인격체가 1ㅓㅐ기 남긴 1ㅓㅐ기 힘이나 1ㅓㅐ기 사랑을 1ㅓㅐ기 전한다. 1ㅓㅐ기 작가는 1ㅓㅐ기 나같이 1ㅓㅐ기 급수가 1ㅓㅐ기 높지 1ㅓㅐ기 않은 1ㅓㅐ기 관찰자의 1ㅓㅐ기 이런 1ㅓㅐ기 감정을 1ㅓㅐ기 위에서 1ㅓㅐ기 내려찍듯 1ㅓㅐ기 강요하지 1ㅓㅐ기 않는다. 1ㅓㅐ기 대신 1ㅓㅐ기 그는 1ㅓㅐ기 우리와 1ㅓㅐ기 같이 1ㅓㅐ기 자신의 1ㅓㅐ기 그림을 1ㅓㅐ기 지긋이 1ㅓㅐ기 보길 1ㅓㅐ기 원한다. 

그가 1ㅓㅐ기 그린 1ㅓㅐ기 작품에 1ㅓㅐ기 앞선 1ㅓㅐ기 놓인 1ㅓㅐ기 찬사는 1ㅓㅐ기 너무나 1ㅓㅐ기 타당한 1ㅓㅐ기 것이지만, 파nㅈㅓ 파nㅈㅓ 텍스트나 파nㅈㅓ 이야기가 파nㅈㅓ 파nㅈㅓ 방향으로 파nㅈㅓ 흘러가는 파nㅈㅓ 것은 파nㅈㅓ 곤란하다. 파nㅈㅓ 김상연은 파nㅈㅓ 현실 파nㅈㅓ 세계의 파nㅈㅓ 얕음에 파nㅈㅓ 대비하여 파nㅈㅓ 자기 파nㅈㅓ 작품이 파nㅈㅓ 품은 파nㅈㅓ 깊은 파nㅈㅓ 사색을 파nㅈㅓ 두려한다. 파nㅈㅓ 하지만 파nㅈㅓ 파nㅈㅓ 세계는 파nㅈㅓ 변하지 파nㅈㅓ 않을 파nㅈㅓ 것이다. 파nㅈㅓ 그리고 파nㅈㅓ 세계의 파nㅈㅓ 일부로서 파nㅈㅓ 예술 파nㅈㅓ 또한 파nㅈㅓ 그렇다. 파nㅈㅓ 과거부터 파nㅈㅓ 현재까지 파nㅈㅓ 장르를 파nㅈㅓ 가리지 파nㅈㅓ 않은 파nㅈㅓ 미술 파nㅈㅓ 가운데 파nㅈㅓ 권력 파nㅈㅓ 행위나 파nㅈㅓ 인간 파nㅈㅓ 본성에 파nㅈㅓ 관한 파nㅈㅓ 통찰을 파nㅈㅓ 완전히 파nㅈㅓ 배제한 파nㅈㅓ 작품이 파nㅈㅓ 얼마나 파nㅈㅓ 될까? 파nㅈㅓ 동시대의 파nㅈㅓ 수많은 파nㅈㅓ 작품 파nㅈㅓ 가운데 파nㅈㅓ 김상연의 파nㅈㅓ 회화가 파nㅈㅓ 사회적인 파nㅈㅓ 파급력을 파nㅈㅓ 쥐고 파nㅈㅓ 흔들 파nㅈㅓ 만큼 파nㅈㅓ 독점적인 파nㅈㅓ 지위에 파nㅈㅓ 있는가? 파nㅈㅓ 세상일은 파nㅈㅓ 간단하지 파nㅈㅓ 않다. 파nㅈㅓ 이런 파nㅈㅓ 사실을 파nㅈㅓ 파nㅈㅓ 알고 파nㅈㅓ 있는 파nㅈㅓ 작가는 파nㅈㅓ 단지 파nㅈㅓ 세계로부터 파nㅈㅓ 자신의 파nㅈㅓ 감각과 파nㅈㅓ 윤리를 파nㅈㅓ 따로 파nㅈㅓ 떼어내어 파nㅈㅓ 보존하려고 파nㅈㅓ 애쓴다. 파nㅈㅓ 이와 파nㅈㅓ 같은 파nㅈㅓ 예술의 파nㅈㅓ 유한성이야말로 파nㅈㅓ 오히려 파nㅈㅓ 그의 파nㅈㅓ 그림을 파nㅈㅓ 매혹적으로 파nㅈㅓ 드러내는 파nㅈㅓ 장치가 파nㅈㅓ 된다. 

그럼에도 파nㅈㅓ 불구하고 파nㅈㅓ 파nㅈㅓ 전시에서 파nㅈㅓ 우리는 파nㅈㅓ 의자를 파nㅈㅓ 외면할 파nㅈㅓ 파nㅈㅓ 없다. 파nㅈㅓ 안락의자라는 파nㅈㅓ 말이 파nㅈㅓ 무색할 파nㅈㅓ 지경인, 다d파g 맘으로나 다d파g 몸으로나 다d파g 거기에 다d파g 앉아도 다d파g 그다지 다d파g 편할 다d파g 다d파g 같아 다d파g 보이지 다d파g 않은 다d파g 소파는 다d파g 그것이 다d파g 가진 다d파g 상징성을 다d파g 다d파g 다듬어 다d파g 왔다. 다d파g 덩치만큼이나 다d파g 거기에 다d파g 숨어있는 다d파g 커다한 다d파g 힘과 다d파g 다d파g 힘을 다d파g 팽팽하게 다d파g 유지시키는 다d파g 긴장감, kㄴ거카 그리고 kㄴ거카 칠하고 kㄴ거카 긁어내어 kㄴ거카 실체가 kㄴ거카 가진 kㄴ거카 욕망의 kㄴ거카 깊이를 kㄴ거카 가늠하는 <부유> kㄴ거카 시리즈와의 kㄴ거카 맥락을 kㄴ거카 공유하며 kㄴ거카 의미는 kㄴ거카 확장된다. kㄴ거카 우리는 kㄴ거카 압도적인 kㄴ거카 규모로 kㄴ거카 인하여 kㄴ거카 우리가 kㄴ거카 그림을 kㄴ거카 보는 kㄴ거카 kㄴ거카 아니라 kㄴ거카 그림들이 kㄴ거카 우리를 kㄴ거카 둘러싸고 kㄴ거카 지켜보는 kㄴ거카 듯한 kㄴ거카 어두운 kㄴ거카 궤적을 kㄴ거카 감지한다. kㄴ거카 그것은 kㄴ거카 그의 kㄴ거카 작품을 kㄴ거카 분류하고 kㄴ거카 정의 kㄴ거카 지으려고 kㄴ거카 할수록 kㄴ거카 kㄴ거카 감추어진다. kㄴ거카 어두움은 kㄴ거카 종종 kㄴ거카 악이나 kㄴ거카 절망을 kㄴ거카 상징하지만, 우타ㅓc 그에게 우타ㅓc 어둠은 우타ㅓc 가장 우타ㅓc 깊은 우타ㅓc 곳으로부터 우타ㅓc 확인할 우타ㅓc 우타ㅓc 있는 우타ㅓc 속임수 우타ㅓc 없는 우타ㅓc 긍정이다. / 우타ㅓc 윤규홍, q라cn 갤러리 q라cn 분도 q라cn 아트 q라cn 디렉터/예술사회학


작가노트

나는 q라cn 의자를 q라cn 그린다. q라cn q라cn 그린다는 q라cn 행위는 q라cn 의자라는 q라cn 소재를 q라cn 끌어 q라cn 들여와 q라cn 내가 q라cn 말하고 q라cn 싶은 q라cn 인간과 q라cn 욕망의 q라cn 관계를 q라cn 좀더 q라cn 실제적읜 q라cn 회화방법으로 q라cn 극대화시킨다는 q라cn 것을 q라cn 말한다. q라cn 우선 q라cn 친근한 q라cn 일상적 q라cn 사물을 q라cn q라cn 자신의 q라cn 시각방식으로 q라cn 변환, f히라k 이미지화 f히라k 하여 f히라k 인간의 f히라k 정신을 f히라k 새로운 f히라k 시간이나 f히라k 공간으로 f히라k 이동시키는 f히라k 작용을 f히라k 하게 f히라k 한다. f히라k 의자라는 f히라k 사물이 f히라k 가지고 f히라k 있는 f히라k 의미가 f히라k 그렇거니와 f히라k 표현방법에 f히라k 있어서 f히라k 최소한의 f히라k 형상만 f히라k 남기고, 타타ㄴe 나머지 타타ㄴe 사실적 타타ㄴe 여지는 타타ㄴe 어둠(먹)속에 타타ㄴe 숨겨버린다. 타타ㄴe 그러면 타타ㄴe 먹의 타타ㄴe 형상에서 타타ㄴe 느껴지는 타타ㄴe 충격 타타ㄴe 뒤에는 타타ㄴe 얼마간의 타타ㄴe 여운이 타타ㄴe 남게 타타ㄴe 된다. 타타ㄴe 이것은 타타ㄴe 그려져 타타ㄴe 있는 타타ㄴe 것을 타타ㄴe 보고 타타ㄴe 있음에도 타타ㄴe 불구하고 타타ㄴe 시간, wㅐej 공간의 wㅐej wㅐej wㅐej 사이를 wㅐej 말함이며 wㅐej 일순 wㅐej 모든 wㅐej 물질적인 wㅐej 실존을 wㅐej 떠나 wㅐej 정신을 wㅐej 자신의 wㅐej 깊숙한 wㅐej 내면의 wㅐej 곳으로 wㅐej 움직이게 wㅐej 만든다. wㅐej 기운생동이다. wㅐej 하여 wㅐej 나는 wㅐej 그린다는 wㅐej 행위로 wㅐej 말미암아 wㅐej 온몸으로 wㅐej 숨쉬고 wㅐej 있다고나 wㅐej 할까.

일상 wㅐej 속에서 wㅐej 대상의 wㅐej 실체는 wㅐej 인간의 wㅐej wㅐej 어떤 wㅐej 왜곡된 wㅐej 변명이나 wㅐej 속임수에서도 wㅐej 본연의 wㅐej 의미를 wㅐej 간직하고 wㅐej 있다. wㅐej 인간의 wㅐej 몸이라는 wㅐej 실체 wㅐej 또한 wㅐej 욕망이라는 wㅐej 덩어리 wㅐej 속에서 wㅐej 벗어날 wㅐej 수는 wㅐej 없을 wㅐej 듯하다. wㅐej 이런 wㅐej 욕망의 wㅐej 덩어리에 wㅐej 부여한 wㅐej 길들여진 wㅐej 의미들을 wㅐej 관습적이거나 wㅐej 도식적인 wㅐej 대상 wㅐej 인식에서, a갸가나 비관습적, 거kㅐh 비상투 거kㅐh 적인 거kㅐh 새로운 거kㅐh 대상 거kㅐh 인식으로 거kㅐh 해체하고 거kㅐh 재해석하여 거kㅐh 사유의 거kㅐh 영역인 거kㅐh 의식 거kㅐh 세계로 거kㅐh 들어가고자 거kㅐh 한다.


출처 : 거kㅐh 오픈스페이스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상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얀 거q아n 입술의 거q아n 방언들 Dialects of the White Lips

2018년 5월 18일 ~ 2018년 5월 27일

김무기 p다차f 개인전: Save My Friend!

2018년 5월 11일 ~ 2018년 6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