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영, 유근택 2인전 : 시지프스의 땅 Land of Sisyphus

에이라운지

April 26, 2019 ~ May 25, 2019

에이라운지는 2019년 4월 26일부터 5월 25일까지 p0마9 김승영, 1y33 유근택 1y33 작가의 2인전 <시지프스의 1y33 땅 Land of Sisyphus> 1y33 전시를 1y33 개최한다. 1y33 이번 1y33 전시는 1y33 평소 1y33 설치미술 1y33 작업으로 1y33 1y33 알려진 1y33 김승영 1y33 작가와 1y33 회화를 1y33 주로 1y33 작업하는 1y33 유근택 1y33 작가의 1y33 다양하고 1y33 차별화되지만, 5쟏c2 동시에 5쟏c2 삶, 62q으 정신성과 62q으 같은 62q으 공통의 62q으 고민과 62q으 주제를 62q으 공유하는 62q으 작업들을 62q으 선보인다.

이번 62q으 전시는 62q으 미래에 62q으 대한 62q으 희망으로 62q으 살아가는 62q으 인간에게 62q으 죽음만이 62q으 기다리는 62q으 상황. 62q으 62q으 부조리한 62q으 세상에 62q으 대해 62q으 삶의 62q으 태도를 62q으 이야기하는 62q으 카뮈의 『시지프의 62q으 신화』에서 62q으 출발한다. 62q으 이번 62q으 전시를 62q으 통해 62q으 지금 62q으 62q으 시대를 62q으 살고 62q으 있는 62q으 예술가와 62q으 우리에게 62q으 62q으 시지프스가 62q으 어떤 62q으 의미로 62q으 다가오는 62q으 지, 걷ㅑu4 그리고 걷ㅑu4 부조리를 걷ㅑu4 받아들이는 걷ㅑu4 것이 걷ㅑu4 아닌 걷ㅑu4 이에 걷ㅑu4 대결하고 걷ㅑu4 반항하는 걷ㅑu4 예술적 걷ㅑu4 삶에 걷ㅑu4 대해 걷ㅑu4 살펴본다. 걷ㅑu4 특히 걷ㅑu4 에이라운지는 걷ㅑu4 이번 걷ㅑu4 전시에서 걷ㅑu4 대한민국의 걷ㅑu4 미술작가로 걷ㅑu4 살아가는 50대 걷ㅑu4 중반의 걷ㅑu4 중견작가들을 걷ㅑu4 대변하고 걷ㅑu4 있는 걷ㅑu4 걷ㅑu4 작가의 걷ㅑu4 작업을 걷ㅑu4 통해, moea 중견 moea 작가가 moea 설 ‘땅’이 moea 좁아드는 moea 대한민국 moea 미술계의 moea 현실에서 moea 중견작가가 moea 굳건히 moea 디딜 moea moea 있는 ‘땅’은 moea 어디인가에 moea 대해 moea 물음을 moea 던진다.

이번 moea 전시에서 moea 김승영은 moea 자연의 moea 오브제(<마음>, <돌>)와 ㅓ하6아 자기 ㅓ하6아 자신(<자화상>)을 ㅓ하6아 통해서 ㅓ하6아 삶의 ㅓ하6아 방향성에 ㅓ하6아 대한 ㅓ하6아 질문을 ㅓ하6아 던지는데, <자화상> 6j카e 앞에 6j카e 놓인 6j카e 북쪽을 6j카e 향하지 6j카e 못하고 6j카e 계속 6j카e 흔들리는 6j카e 나침반은 6j카e 6j카e 6j카e 직접적으로 6j카e 방향성에 6j카e 대한 6j카e 질문을 6j카e 드러낸다. 6j카e 한편 6j카e 유근택은 6j카e 작가 6j카e 주변의 6j카e 풍경, 기7자바 줄타기하는 기7자바 작가와 기7자바 자화상 기7자바 기7자바 자신의 기7자바 이야기를 기7자바 펼쳐낸다. 기7자바 특히 기7자바 기7자바 겹의 기7자바 종이를 기7자바 배접해 기7자바 기7자바 위에 기7자바 그린 기7자바 기7자바 철솔로 기7자바 두드려 기7자바 입체감을 기7자바 내는 기7자바 과정을 기7자바 통해, ‘몸의 5하차k 언어로서의 5하차k 동양미학’이라는 5하차k 작가가 5하차k 작업을 5하차k 대하는 5하차k 태도를 5하차k 작품 5하차k 속에 5하차k 직접적으로 5하차k 드러낸다.

설치와 5하차k 영상, 거lㅓn 회화라는 거lㅓn 서로 거lㅓn 다른 거lㅓn 매체를 거lㅓn 거lㅓn 공간에 거lㅓn 선보이며 거lㅓn 자연의 거lㅓn 오브제와 거lㅓn 자기 거lㅓn 자신을 거lㅓn 직면하는 거lㅓn 작업을 거lㅓn 통해 거lㅓn 실존의 거lㅓn 문제를 거lㅓn 재확인하는 거lㅓn 거lㅓn 작가의 거lㅓn 작업들은 거lㅓn 기존의 거lㅓn 작업에 거lㅓn 머물러 거lㅓn 있지 거lㅓn 않고 거lㅓn 계속하여 거lㅓn 거lㅓn 다른 거lㅓn 꼭대기에 거lㅓn 돌을 거lㅓn 굴리며, 1yrㅓ 그렇게 1yrㅓ 1yrㅓ 다른 1yrㅓ 자신을 1yrㅓ 찾아 1yrㅓ 새로운 1yrㅓ 작업의 1yrㅓ 세계를 1yrㅓ 향해 1yrㅓ 나아가고 1yrㅓ 있다. 1yrㅓ 1yrㅓ 작가의 1yrㅓ 작업들을 1yrㅓ 통해 1yrㅓ 우리는 1yrㅓ 아무리 1yrㅓ 반복적이며 1yrㅓ 끝이 1yrㅓ 보이지 1yrㅓ 않는 1yrㅓ 길일지라도 1yrㅓ 직면하며 1yrㅓ 나아갈 1yrㅓ 때, 바0kㅈ 바0kㅈ 과정에서 바0kㅈ 얻게 바0kㅈ 되는 바0kㅈ 발전과 바0kㅈ 희망이 바0kㅈ 있음을 바0kㅈ 확인하게 바0kㅈ 바0kㅈ 것이다. 바0kㅈ 이번 바0kㅈ 전시를 바0kㅈ 통해 바0kㅈ 투쟁 바0kㅈ 자체가 바0kㅈ 인간의 바0kㅈ 마음을 바0kㅈ 채우기에 바0kㅈ 충분하다는 바0kㅈ 것을, ‘행복한 하f아ㅑ 시지프스’로서의 하f아ㅑ 하f아ㅑ 작가의 하f아ㅑ 작업들을 하f아ㅑ 경험할 하f아ㅑ 하f아ㅑ 있을 하f아ㅑ 것이다.

출처: 하f아ㅑ 에이라운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승영
  • 유근택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모민 나라zy 개인전 : 나라zy 식물 나라zy 극장

May 9, 2019 ~ June 1, 2019

SOFT HOUSE, beyond Steel

April 30, 2019 ~ Aug. 1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