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영, 유근택 2인전 : 시지프스의 땅 Land of Sisyphus

에이라운지

April 26, 2019 ~ May 25, 2019

에이라운지는 2019년 4월 26일부터 5월 25일까지 brㅓv 김승영, a거ㅈm 유근택 a거ㅈm 작가의 2인전 <시지프스의 a거ㅈm 땅 Land of Sisyphus> a거ㅈm 전시를 a거ㅈm 개최한다. a거ㅈm 이번 a거ㅈm 전시는 a거ㅈm 평소 a거ㅈm 설치미술 a거ㅈm 작업으로 a거ㅈm a거ㅈm 알려진 a거ㅈm 김승영 a거ㅈm 작가와 a거ㅈm 회화를 a거ㅈm 주로 a거ㅈm 작업하는 a거ㅈm 유근택 a거ㅈm 작가의 a거ㅈm 다양하고 a거ㅈm 차별화되지만, ㅓ다2i 동시에 ㅓ다2i 삶, ㅓ기kㅐ 정신성과 ㅓ기kㅐ 같은 ㅓ기kㅐ 공통의 ㅓ기kㅐ 고민과 ㅓ기kㅐ 주제를 ㅓ기kㅐ 공유하는 ㅓ기kㅐ 작업들을 ㅓ기kㅐ 선보인다.

이번 ㅓ기kㅐ 전시는 ㅓ기kㅐ 미래에 ㅓ기kㅐ 대한 ㅓ기kㅐ 희망으로 ㅓ기kㅐ 살아가는 ㅓ기kㅐ 인간에게 ㅓ기kㅐ 죽음만이 ㅓ기kㅐ 기다리는 ㅓ기kㅐ 상황. ㅓ기kㅐ ㅓ기kㅐ 부조리한 ㅓ기kㅐ 세상에 ㅓ기kㅐ 대해 ㅓ기kㅐ 삶의 ㅓ기kㅐ 태도를 ㅓ기kㅐ 이야기하는 ㅓ기kㅐ 카뮈의 『시지프의 ㅓ기kㅐ 신화』에서 ㅓ기kㅐ 출발한다. ㅓ기kㅐ 이번 ㅓ기kㅐ 전시를 ㅓ기kㅐ 통해 ㅓ기kㅐ 지금 ㅓ기kㅐ ㅓ기kㅐ 시대를 ㅓ기kㅐ 살고 ㅓ기kㅐ 있는 ㅓ기kㅐ 예술가와 ㅓ기kㅐ 우리에게 ㅓ기kㅐ ㅓ기kㅐ 시지프스가 ㅓ기kㅐ 어떤 ㅓ기kㅐ 의미로 ㅓ기kㅐ 다가오는 ㅓ기kㅐ 지, 다0걷ㅑ 그리고 다0걷ㅑ 부조리를 다0걷ㅑ 받아들이는 다0걷ㅑ 것이 다0걷ㅑ 아닌 다0걷ㅑ 이에 다0걷ㅑ 대결하고 다0걷ㅑ 반항하는 다0걷ㅑ 예술적 다0걷ㅑ 삶에 다0걷ㅑ 대해 다0걷ㅑ 살펴본다. 다0걷ㅑ 특히 다0걷ㅑ 에이라운지는 다0걷ㅑ 이번 다0걷ㅑ 전시에서 다0걷ㅑ 대한민국의 다0걷ㅑ 미술작가로 다0걷ㅑ 살아가는 50대 다0걷ㅑ 중반의 다0걷ㅑ 중견작가들을 다0걷ㅑ 대변하고 다0걷ㅑ 있는 다0걷ㅑ 다0걷ㅑ 작가의 다0걷ㅑ 작업을 다0걷ㅑ 통해, 히자x히 중견 히자x히 작가가 히자x히 설 ‘땅’이 히자x히 좁아드는 히자x히 대한민국 히자x히 미술계의 히자x히 현실에서 히자x히 중견작가가 히자x히 굳건히 히자x히 디딜 히자x히 히자x히 있는 ‘땅’은 히자x히 어디인가에 히자x히 대해 히자x히 물음을 히자x히 던진다.

이번 히자x히 전시에서 히자x히 김승영은 히자x히 자연의 히자x히 오브제(<마음>, <돌>)와 zvc가 자기 zvc가 자신(<자화상>)을 zvc가 통해서 zvc가 삶의 zvc가 방향성에 zvc가 대한 zvc가 질문을 zvc가 던지는데, <자화상> 갸o06 앞에 갸o06 놓인 갸o06 북쪽을 갸o06 향하지 갸o06 못하고 갸o06 계속 갸o06 흔들리는 갸o06 나침반은 갸o06 갸o06 갸o06 직접적으로 갸o06 방향성에 갸o06 대한 갸o06 질문을 갸o06 드러낸다. 갸o06 한편 갸o06 유근택은 갸o06 작가 갸o06 주변의 갸o06 풍경, 거z으r 줄타기하는 거z으r 작가와 거z으r 자화상 거z으r 거z으r 자신의 거z으r 이야기를 거z으r 펼쳐낸다. 거z으r 특히 거z으r 거z으r 겹의 거z으r 종이를 거z으r 배접해 거z으r 거z으r 위에 거z으r 그린 거z으r 거z으r 철솔로 거z으r 두드려 거z으r 입체감을 거z으r 내는 거z으r 과정을 거z으r 통해, ‘몸의 거ㅐi바 언어로서의 거ㅐi바 동양미학’이라는 거ㅐi바 작가가 거ㅐi바 작업을 거ㅐi바 대하는 거ㅐi바 태도를 거ㅐi바 작품 거ㅐi바 속에 거ㅐi바 직접적으로 거ㅐi바 드러낸다.

설치와 거ㅐi바 영상, 4jcㅈ 회화라는 4jcㅈ 서로 4jcㅈ 다른 4jcㅈ 매체를 4jcㅈ 4jcㅈ 공간에 4jcㅈ 선보이며 4jcㅈ 자연의 4jcㅈ 오브제와 4jcㅈ 자기 4jcㅈ 자신을 4jcㅈ 직면하는 4jcㅈ 작업을 4jcㅈ 통해 4jcㅈ 실존의 4jcㅈ 문제를 4jcㅈ 재확인하는 4jcㅈ 4jcㅈ 작가의 4jcㅈ 작업들은 4jcㅈ 기존의 4jcㅈ 작업에 4jcㅈ 머물러 4jcㅈ 있지 4jcㅈ 않고 4jcㅈ 계속하여 4jcㅈ 4jcㅈ 다른 4jcㅈ 꼭대기에 4jcㅈ 돌을 4jcㅈ 굴리며, vㄴ1z 그렇게 vㄴ1z vㄴ1z 다른 vㄴ1z 자신을 vㄴ1z 찾아 vㄴ1z 새로운 vㄴ1z 작업의 vㄴ1z 세계를 vㄴ1z 향해 vㄴ1z 나아가고 vㄴ1z 있다. vㄴ1z vㄴ1z 작가의 vㄴ1z 작업들을 vㄴ1z 통해 vㄴ1z 우리는 vㄴ1z 아무리 vㄴ1z 반복적이며 vㄴ1z 끝이 vㄴ1z 보이지 vㄴ1z 않는 vㄴ1z 길일지라도 vㄴ1z 직면하며 vㄴ1z 나아갈 vㄴ1z 때, g가cm g가cm 과정에서 g가cm 얻게 g가cm 되는 g가cm 발전과 g가cm 희망이 g가cm 있음을 g가cm 확인하게 g가cm g가cm 것이다. g가cm 이번 g가cm 전시를 g가cm 통해 g가cm 투쟁 g가cm 자체가 g가cm 인간의 g가cm 마음을 g가cm 채우기에 g가cm 충분하다는 g가cm 것을, ‘행복한 ㅈfv2 시지프스’로서의 ㅈfv2 ㅈfv2 작가의 ㅈfv2 작업들을 ㅈfv2 경험할 ㅈfv2 ㅈfv2 있을 ㅈfv2 것이다.

출처: ㅈfv2 에이라운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승영
  • 유근택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주영, 기5b쟏 황영자 : 기5b쟏 놓아라! Let Me Go!

June 27, 2019 ~ Sept. 15, 2019

A Story of French Umbrellas : Summer Bloom sezㅓ 여름이 sezㅓ 피다

June 13, 2019 ~ Sep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