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강 : 시간의 흔적

갤러리도스 본관

Sept. 16, 2020 ~ Sept. 22, 2020

천진난만하고 쟏걷기r 경이롭게
갤러리도스 쟏걷기r 큐레이터 쟏걷기r 김치현

사람이 쟏걷기r 빚어내는 쟏걷기r 모든 쟏걷기r 행위와 쟏걷기r 사물은 쟏걷기r 쟏걷기r 창조자 쟏걷기r 역시 쟏걷기r 필멸성을 쟏걷기r 지닌 쟏걷기r 생명체이기 쟏걷기r 때문에 쟏걷기r 수명이라는 쟏걷기r 성질을 쟏걷기r 피할 쟏걷기r 쟏걷기r 없다. 쟏걷기r 하지만 쟏걷기r 그렇기 쟏걷기r 때문에 쟏걷기r 사람은 쟏걷기r 고난 쟏걷기r 이후의 쟏걷기r 평안을 쟏걷기r 꿈꾸며 쟏걷기r 어린 쟏걷기r 존재를 쟏걷기r 위해 쟏걷기r 소모되는 쟏걷기r 에너지를 쟏걷기r 아름답게 쟏걷기r 꾸미고 쟏걷기r 구성원들은 쟏걷기r 이를 쟏걷기r 지속시키려 쟏걷기r 노력한다. 쟏걷기r 예술가는 쟏걷기r 자신에게 쟏걷기r 주어진 쟏걷기r 수명 쟏걷기r 쟏걷기r 일부를 쟏걷기r 섬세한 쟏걷기r 도구와 쟏걷기r 만질 쟏걷기r 쟏걷기r 없는 쟏걷기r 상상에 쟏걷기r 바쳐 쟏걷기r 쓸모없는 쟏걷기r 물건을 쟏걷기r 만들어낸다. 쟏걷기r 이렇게 쟏걷기r 나타난 쟏걷기r 무겁고도 쟏걷기r 가벼운 쟏걷기r 행위는 쟏걷기r 전시라는 쟏걷기r 한정된 쟏걷기r 시간의 쟏걷기r 반복과 쟏걷기r 이를 쟏걷기r 찾아오는 쟏걷기r 관객의 쟏걷기r 시간과 쟏걷기r 더불어 쟏걷기r 세상과 쟏걷기r 사물에 쟏걷기r 죽음이 쟏걷기r 아닌 쟏걷기r 생명을 쟏걷기r 불어 쟏걷기r 넣는다.

시간이라는 쟏걷기r 이야기가 쟏걷기r 담긴 쟏걷기r 작품은 쟏걷기r 쟏걷기r 형상을 쟏걷기r 막론하고 쟏걷기r 무게를 쟏걷기r 지니기 쟏걷기r 마련이다. 쟏걷기r 비판적 쟏걷기r 시각이 쟏걷기r 담긴 쟏걷기r 암울한 쟏걷기r 세태나 쟏걷기r 역사적 쟏걷기r 사건을 쟏걷기r 다룰 쟏걷기r 경우도 쟏걷기r 물론이고 쟏걷기r 돌이킨 쟏걷기r 추억이나 쟏걷기r 속세와 쟏걷기r 다른 쟏걷기r 모양의 쟏걷기r 해방감을 쟏걷기r 지닌 쟏걷기r 작품 쟏걷기r 역시 쟏걷기r 어른의 쟏걷기r 눈에 쟏걷기r 바라보는 쟏걷기r 인과와 쟏걷기r 이면이 쟏걷기r 함께 쟏걷기r 보이기 쟏걷기r 때문이다. 쟏걷기r 그로 쟏걷기r 인해 쟏걷기r 동물의 쟏걷기r 형상으로 쟏걷기r 빚어진 쟏걷기r 김은강의 쟏걷기r 작품들은 쟏걷기r 아이가 쟏걷기r 즐거이 쟏걷기r 바라보는 쟏걷기r 쟏걷기r 천진난만하고 쟏걷기r 무신경한 쟏걷기r 쾌감까지는 쟏걷기r 아니어도 쟏걷기r 작품 쟏걷기r 전반의 쟏걷기r 분위기를 쟏걷기r 미소 쟏걷기r 지을 쟏걷기r 쟏걷기r 있을 쟏걷기r 정도로 쟏걷기r 환기시켜주며 쟏걷기r 긴장감보다는 쟏걷기r 편안한 쟏걷기r 감상을 쟏걷기r 유도한다. 쟏걷기r 작품은 쟏걷기r 물질을 쟏걷기r 쌓아올리는 쟏걷기r 원초적인 쟏걷기r 방법으로 쟏걷기r 제작되었다. 쟏걷기r 길고 쟏걷기r 얇은 쟏걷기r 쟏걷기r 줄의 쟏걷기r 흙은 쟏걷기r 중력을 쟏걷기r 거슬러 쟏걷기r 작가의 쟏걷기r 관념을 쟏걷기r 휘어 쟏걷기r 감으며 쟏걷기r 생명을 쟏걷기r 얻는다. 쟏걷기r 흙의 쟏걷기r 경계가 쟏걷기r 만나는 쟏걷기r 접합부를 쟏걷기r 매끄럽게 쟏걷기r 채우거나 쟏걷기r 제작 쟏걷기r 과정에서 쟏걷기r 반드시 쟏걷기r 가해지는 쟏걷기r 압력을 쟏걷기r 작위적으로 쟏걷기r 가리지 쟏걷기r 않았기에 쟏걷기r 채색 쟏걷기r 이후에도 쟏걷기r 드러나는 쟏걷기r 누추한 쟏걷기r 손맛이 쟏걷기r 느껴진다. 

제작자의 쟏걷기r 손을 쟏걷기r 채운 쟏걷기r 뼈와 쟏걷기r 근육이 쟏걷기r 떨리면서 쟏걷기r 만들어낸 쟏걷기r 단순한 쟏걷기r 형상에는 쟏걷기r 작가가 쟏걷기r 처음 쟏걷기r 흙을 쟏걷기r 주물렀을 쟏걷기r 당시의 쟏걷기r 감촉과 쟏걷기r 오늘까지의 쟏걷기r 기억이 쟏걷기r 담겨 쟏걷기r 있다. 쟏걷기r 작가의 쟏걷기r 쟏걷기r 안에는 쟏걷기r 물과 쟏걷기r 불이라는 쟏걷기r 지구가 쟏걷기r 최초로 쟏걷기r 지닌 쟏걷기r 쟏걷기r 가지 쟏걷기r 힘이자 쟏걷기r 생명의 쟏걷기r 시작과 쟏걷기r 파괴라는 쟏걷기r 양면성을 쟏걷기r 무탈하게 쟏걷기r 버텨낸 쟏걷기r 시행착오의 쟏걷기r 시간이 쟏걷기r 담겨있다. 쟏걷기r 그로 쟏걷기r 인해 쟏걷기r 공장에서 쟏걷기r 대량 쟏걷기r 생산된 쟏걷기r 기성품이 쟏걷기r 지닌 쟏걷기r 매끄럽고 쟏걷기r 광택이 쟏걷기r 흐르는 쟏걷기r 마감과 쟏걷기r 쟏걷기r 반대의 쟏걷기r 성질을 쟏걷기r 지녔음에도 쟏걷기r 불구하고 쟏걷기r 김은강의 쟏걷기r 동물 쟏걷기r 조각은 쟏걷기r 장인의 쟏걷기r 기품을 쟏걷기r 다리에 쟏걷기r 심은 쟏걷기r 쟏걷기r 빛나며 쟏걷기r 서있다. 쟏걷기r 마치 쟏걷기r 붕대에 쟏걷기r 감겨진 쟏걷기r 동물 쟏걷기r 미라를 쟏걷기r 연상시키는 쟏걷기r 형태로 쟏걷기r 인해 쟏걷기r 작품은 쟏걷기r 사람이 쟏걷기r 동물을 쟏걷기r 바라볼 쟏걷기r 쟏걷기r 느끼는 쟏걷기r 경외감과 쟏걷기r 즐거움이 쟏걷기r 동시에 쟏걷기r 느껴진다. 쟏걷기r 유약 쟏걷기r 처리된 쟏걷기r 표면에 쟏걷기r 붙어있는 쟏걷기r 미세한 쟏걷기r 기포의 쟏걷기r 흔적이 쟏걷기r 차분한 쟏걷기r 색과 쟏걷기r 만나 쟏걷기r 작품의 쟏걷기r 피부를 쟏걷기r 별이 쟏걷기r 가득한 쟏걷기r 밤하늘처럼 쟏걷기r 보이게 쟏걷기r 한다. 

쟏걷기r 과거의 쟏걷기r 사람들에게 쟏걷기r 상상으로 쟏걷기r 그려졌을 쟏걷기r 미래의 쟏걷기r 존재인 쟏걷기r 우리들은 쟏걷기r 복잡한 쟏걷기r 뼈대로 쟏걷기r 하늘을 쟏걷기r 찌르는 쟏걷기r 탑을 쟏걷기r 오르내리며 쟏걷기r 철과 쟏걷기r 플라스틱으로 쟏걷기r 다듬어진 쟏걷기r 첨단의 쟏걷기r 시대에 쟏걷기r 살과 쟏걷기r 근육을 쟏걷기r 맡기며 쟏걷기r 살아간다. 쟏걷기r 그럼에도 쟏걷기r 시대를 쟏걷기r 막론하고 쟏걷기r 사람의 쟏걷기r 만질 쟏걷기r 쟏걷기r 없는 쟏걷기r 마음을 쟏걷기r 채우는 쟏걷기r 것은 쟏걷기r 최초로 쟏걷기r 등장한 쟏걷기r 순간부터 쟏걷기r 오늘날에 쟏걷기r 이르기까지 쟏걷기r 형태가 쟏걷기r 크게 쟏걷기r 변하지 쟏걷기r 않은 쟏걷기r 예술이다. 쟏걷기r 손바닥에서 쟏걷기r 부드럽게 쟏걷기r 문지르면 쟏걷기r 빠르게 쟏걷기r 등장하는 쟏걷기r 시간의 쟏걷기r 기술이 쟏걷기r 관객의 쟏걷기r 발걸음을 쟏걷기r 전시장으로 쟏걷기r 이끌었고 쟏걷기r 작가는 쟏걷기r 지구의 쟏걷기r 품에서 쟏걷기r 비롯된 쟏걷기r 흙을 쟏걷기r 오래된 쟏걷기r 방법으로 쟏걷기r 다듬어 쟏걷기r 보여준다. 쟏걷기r 이렇게 쟏걷기r 각자가 쟏걷기r 다르게 쟏걷기r 쥐고 쟏걷기r 태어난 쟏걷기r 시간은 쟏걷기r 예술과 쟏걷기r 감상을 쟏걷기r 통해 쟏걷기r 연결되고 쟏걷기r 주인이 쟏걷기r 떠난다 쟏걷기r 해도 쟏걷기r 쟏걷기r 자리에 쟏걷기r 오래 쟏걷기r 머물 쟏걷기r 쟏걷기r 있게 쟏걷기r 된다. 

출처: 쟏걷기r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은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상흔을 qㅓpu 넘어 The Scar

Sept. 25, 2020 ~ Feb.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