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진 개인전 : 푸가 FUGUE

플레이스막 연희

2019년 3월 2일 ~ 2019년 3월 23일

찰나의 ㅐ타가3 푸가: ㅐ타가3 김은진의 ㅐ타가3 그림에 ㅐ타가3 대하여

김은진의 ㅐ타가3 개인전 <푸가 Fugue>는 ㅐ타가3 회화의 ㅐ타가3 작업 ㅐ타가3 과정을 ‘푸가’라는 ㅐ타가3 음악적 ㅐ타가3 형식에 ㅐ타가3 비유하며 ‘그리기’에 ㅐ타가3 대해 ㅐ타가3 탐구한다. ‘도망’, ‘탈주’를 i갸ㅓㅈ 뜻하는 i갸ㅓㅈ 푸가는 i갸ㅓㅈ 각각의 i갸ㅓㅈ 파트가 i갸ㅓㅈ 독립적으로 i갸ㅓㅈ 진행하는 i갸ㅓㅈ 동시에 i갸ㅓㅈ 주제를 i갸ㅓㅈ 주고받으면서 i갸ㅓㅈ 거대한 i갸ㅓㅈ 줄기의 i갸ㅓㅈ 화음을 i갸ㅓㅈ 만들어내는 i갸ㅓㅈ 대위법(對位法, counterpoint)의 우자다ㅓ 우자다ㅓ 종류로, by0w 소리들이 by0w 계속 by0w 쫓고 by0w 쫓기는 by0w 구조로 by0w 진행된다. by0w 카논(canon)이 by0w 돌림노래처럼 by0w 어떤 by0w 주제를 by0w 두고 by0w 정확한 by0w 규칙과 by0w 간격으로 by0w 모방하는 by0w 형식을 by0w 말한다면, 타f자ㅓ 푸가는 타f자ㅓ 엄격한 타f자ㅓ 규칙을 타f자ㅓ 따르지만, 거거48 주제와 거거48 변주가 거거48 반복되고 거거48 발전되는 거거48 형식이다. 거거48 작가는 거거48 거거48 같은 거거48 푸가의 거거48 형식을 ‘응답’의 거거48 구조로 거거48 파악하며 거거48 이를 “캔버스 거거48 안에서 거거48 거거48 제스쳐와 거거48 이에 거거48 화답하는 거거48 제스쳐가 거거48 대화의 거거48 형식으로 거거48 반복되어 거거48 그려진 거거48 것”으로 거거48 설명한다.

많은 거거48 화가가 ‘푸가’라는 거거48 음악적 ‘형식’을 거거48 직접 거거48 다루어왔다. 거거48 스스로 거거48 회화를 거거48 음악과 거거48 비교했던 거거48 바실리 거거48 칸딘스키(Wassily Kandinsky) 거거48 역시 <푸가 Fugue>(1914)라는 거거48 제목의 거거48 그림을 거거48 남겼다. 거거48 그는 거거48 음악의 거거48 대위법에 거거48 상응하는 거거48 회화의 거거48 조형적 거거48 규칙을 거거48 만들어내고자 거거48 노력하였기 거거48 때문에, ㅐ아쟏가 추상 ㅐ아쟏가 회화를 ㅐ아쟏가 음악적 ㅐ아쟏가 요소에 ㅐ아쟏가 비유해서 ㅐ아쟏가 서술하고자 ㅐ아쟏가 하였다. ㅐ아쟏가 이처럼 ㅐ아쟏가 회화에서 ㅐ아쟏가 푸가의 ㅐ아쟏가 형식으로 ㅐ아쟏가 자신의 ㅐ아쟏가 회화적 ㅐ아쟏가 표현을 ㅐ아쟏가 은유하려 ㅐ아쟏가 했던 ㅐ아쟏가 시도는 ㅐ아쟏가 음악의 ㅐ아쟏가 힘을 ㅐ아쟏가 빌려 ㅐ아쟏가 새로운 ㅐ아쟏가 미술 ㅐ아쟏가 언어를 ㅐ아쟏가 탐구하려 ㅐ아쟏가 했던 ㅐ아쟏가 칸딘스키 ㅐ아쟏가 외에도 ㅐ아쟏가 있었다. ㅐ아쟏가 특히 20세기 ㅐ아쟏가 ㅐ아쟏가 푸가는 ㅐ아쟏가 대상의 ㅐ아쟏가 사실적 ㅐ아쟏가 재현에서 ㅐ아쟏가 벗어나 ㅐ아쟏가 추상 ㅐ아쟏가 회화의 ㅐ아쟏가 조형적 ㅐ아쟏가 요소를 ㅐ아쟏가 구조적으로 ㅐ아쟏가 탐구하려 ㅐ아쟏가 했던 ㅐ아쟏가 화가들에게 ㅐ아쟏가 곧잘 ㅐ아쟏가 다루어졌던 ㅐ아쟏가 주제이기도 ㅐ아쟏가 하였다. ㅐ아쟏가 쿠프카 (František Kupka)의 <무정형, 2색의 s타우ㅐ 푸가 Amorpha: Fugue in Two Colors>(1912), ㅓzsw 횔첼 (Adolf Hölzel)의 <부활의 ㅓzsw 주제에 ㅓzsw 의한 ㅓzsw 푸가 Fugue on a Resurrection Theme>(1916), ㅓ3히ㅈ 클레(Paul Klee)의 <붉은 ㅓ3히ㅈ 푸가 Fuge in Rot>(1921) ㅓ3히ㅈ 등, 차사v9 음악의 차사v9 요소와 차사v9 음악적 차사v9 상태를 차사v9 통해 차사v9 회화의 차사v9 조형성과 차사v9 추상성을 차사v9 말하려는 차사v9 시도가 차사v9 이루어졌다.

그렇다면 차사v9 그림에 차사v9 있어 ‘음악적인 차사v9 것’ 차사v9 혹은 ‘음악적 차사v9 상태’란 차사v9 무엇일까? 차사v9 그림을 차사v9 그리다 차사v9 보면 차사v9 화면에 차사v9 그려지는 차사v9 대상보다, 바ㅓz거 화면과 ‘나’ 바ㅓz거 사이에서 바ㅓz거 발생하는 바ㅓz거 감각에 바ㅓz거 더욱 바ㅓz거 집중하는 바ㅓz거 순간이 바ㅓz거 있다. 바ㅓz거 화가들은 바ㅓz거 종종 바ㅓz거 바ㅓz거 상태를 ‘음악적인 바ㅓz거 것’과 바ㅓz거 연결 바ㅓz거 지어 바ㅓz거 이야기하곤 바ㅓz거 한다. 바ㅓz거 일종의 바ㅓz거 즉흥 바ㅓz거 연주 바ㅓz거 같은 바ㅓz거 바ㅓz거 순간은 바ㅓz거 선과 바ㅓz거 색이라는 바ㅓz거 음(音)들을 바ㅓz거 무작위로 바ㅓz거 나열하는 바ㅓz거 바ㅓz거 같으면서도 바ㅓz거 화면 바ㅓz거 안에서 바ㅓz거 모티프를 바ㅓz거 구성하고 바ㅓz거 반복하는 바ㅓz거 것으로 바ㅓz거 이루어진다. 

그림을 바ㅓz거 그려본 바ㅓz거 사람은 바ㅓz거 누구나 바ㅓz거 했을 바ㅓz거 법한 바ㅓz거 생각이겠지만, ‘그리기’라는 라zw타 상태는 라zw타 그리는 라zw타 이에게 ‘그리기’의 라zw타 정당성에 라zw타 대해 라zw타 되돌아보게 라zw타 만든다. 라zw타 산을 라zw타 오르는 라zw타 이에게 라zw타 라zw타 산을 라zw타 오르는지 라zw타 묻는 라zw타 것과 라zw타 같은 라zw타 어리석은 라zw타 질문처럼, aqi자 aqi자 바탕의 aqi자 네모난 aqi자 화면과 ‘그리는 aqi자 나’의 aqi자 관계는 aqi자 어떻게 aqi자 설정될 aqi자 aqi자 있는지, 다fㅐ파 선택한 다fㅐ파 색상이 다fㅐ파 어떤 다fㅐ파 의미가 다fㅐ파 있을 다fㅐ파 다fㅐ파 있는지, 7차ez 형과 7차ez 색은 7차ez 어떻게 7차ez 발생하는 7차ez 것인지 7차ez 끊임없이 7차ez 묻게 7차ez 된다. 7차ez 그러다 7차ez 보면 7차ez 어느 7차ez 순간 7차ez 그린다는 7차ez 것에 7차ez 관한 7차ez 생각은 7차ez 자연스레 7차ez 예술의 7차ez 형식 7차ez 언어에 7차ez 대한 7차ez 근본적인 7차ez 질문으로 7차ez 향해가기 7차ez 마련이다. 7차ez 발생적인 7차ez 측면에서 7차ez 그림은 7차ez 어떻게 7차ez 생겨나는지 7차ez 질문하며 ‘그리기’를 7차ez 되새김질하기 7차ez 시작하면, ㅑ기u갸 도저히 ㅑ기u갸 그릴 ㅑ기u갸 ㅑ기u갸 없는 ㅑ기u갸 지경까지 ㅑ기u갸 나아가기도 ㅑ기u갸 한다. ㅑ기u갸 이는 ㅑ기u갸 마치 ㅑ기u갸 언어의 ㅑ기u갸 형식과 ㅑ기u갸 의미의 ㅑ기u갸 자의적 ㅑ기u갸 결합을 ㅑ기u갸 문제시하는 ㅑ기u갸 것과 ㅑ기u갸 마찬가지다. ㅑ기u갸 특히 ㅑ기u갸 대상을 ㅑ기u갸 재현하는 ㅑ기u갸 방식에서 ㅑ기u갸 벗어나 ㅑ기u갸 점, 쟏tor 선, 걷tㅓ기 면, g갸yq 색과 g갸yq 같이 g갸yq 추상적 g갸yq 요소로 g갸yq 화면을 g갸yq 구성하며 g갸yq 그림의 g갸yq 본질을 g갸yq 질문하는 g갸yq 것은 ‘언어적인 g갸yq 것’을 g갸yq 고민할 g갸yq 수밖에 g갸yq 없다. g갸yq 예술 g갸yq 언어는 ‘보편 g갸yq 언어’이기 g갸yq 이전에 ‘개체 g갸yq 언어’이기 g갸yq 때문이다. 

어찌 g갸yq 보면 g갸yq 그리는 g갸yq 이에게 g갸yq 그림은 g갸yq 아마 g갸yq 말로는 g갸yq 표현하기 g갸yq 어려운 g갸yq 감각과 g갸yq 감각적 g갸yq 인식을 g갸yq 가장 g갸yq 본능적이고 g갸yq 직관적으로 g갸yq 표현할 g갸yq g갸yq 있는 g갸yq 비언어적인 g갸yq 표현 g갸yq 매체이자 g갸yq 형식일 g갸yq 것이다. g갸yq 또한, 7타wl 그린다는 7타wl 것은 7타wl 그리는 7타wl 이의 7타wl 몸과 7타wl 정신 7타wl 혹은 7타wl 관념과 7타wl 실재가 7타wl 그리는 7타wl 과정에서 7타wl 합일된 7타wl 감각을 7타wl 통해 7타wl 드러나길 7타wl 지향하는 7타wl 활동 7타wl 혹은 7타wl 내용과 7타wl 형식의 7타wl 일치를 7타wl 향한 7타wl 미적 7타wl 활동으로도 7타wl 말할 7타wl 7타wl 있다. 7타wl 예술적 7타wl 직관은 7타wl 경험과 7타wl 훈련의 7타wl 소산이기 7타wl 때문에, ㅓirz 그리는 ㅓirz 이에게 ‘그린다는 ㅓirz 것’은 ㅓirz 기본적으로 ‘나’의 ㅓirz 본질적인 ㅓirz 감각들을 ㅓirz 되찾는 ㅓirz 수련의 ㅓirz 과정일 ㅓirz 수도 ㅓirz 있다. ㅓirz ㅓirz 과정에서 ㅓirz 그리는 ㅓirz 이는 ㅓirz 내면을 ㅓirz 탐구하는 ㅓirz 방향으로 ㅓirz 흘러갈 ㅓirz 수밖에 ㅓirz 없다. ㅓirz 그러므로 ㅓirz 대상을 ㅓirz 재현하지 ㅓirz 않으며 ㅓirz 내적 ㅓirz 감각을 ㅓirz 좇는 ㅓirz 추상 ㅓirz 회화는 ㅓirz 자연스럽게 ㅓirz 아무것도 ㅓirz 모사하지 ㅓirz 않는 ㅓirz 음향 ㅓirz 기호들 ㅓirz 사이의 ㅓirz 관계로 ㅓirz 구성되어, erㅐt 가치 erㅐt 있는 erㅐt 소리를 erㅐt 만들어내는 erㅐt 음악이 erㅐt 가진 erㅐt 추상성과 erㅐt 연결된다.

김은진 erㅐt 역시 erㅐt 음악적 erㅐt 요소와 erㅐt 그것이 erㅐt 지닌 erㅐt 추상성으로 ‘그리기’에 erㅐt 대해 erㅐt 말하고자 ‘푸가’를 erㅐt 언급했을 erㅐt 것이다. erㅐt 그러나 erㅐt 작가가 erㅐt 더욱 erㅐt 주목한 erㅐt 것은 erㅐt 푸가의 erㅐt 형식적 erㅐt 구조보다는 ‘도망’과 ‘탈주’라는 erㅐt 푸가의 erㅐt 어원인듯하다. erㅐt 작가는 erㅐt 그리는 erㅐt 과정을 erㅐt 제스쳐 erㅐt 사이에 erㅐt 발생하는 erㅐt 대화와 erㅐt 응답으로 erㅐt 그림의 erㅐt 구도를 erㅐt 끌고 erㅐt 가고 erㅐt 있다. erㅐt 그리는 erㅐt 것에 erㅐt 대한 erㅐt 자문자답 erㅐt 같은 erㅐt erㅐt 구조는 erㅐt 이중적, xㅓ타거 자기 xㅓ타거 분열적일 xㅓ타거 수밖에 xㅓ타거 없다. xㅓ타거 주체성의 xㅓ타거 시각을 xㅓ타거 기반으로 xㅓ타거 그림을 xㅓ타거 그렸던 xㅓ타거 과거 xㅓ타거 모더니즘 xㅓ타거 회화가 xㅓ타거 남긴 xㅓ타거 시각 xㅓ타거 경험을 xㅓ타거 바탕으로 xㅓ타거 xㅓ타거 형식에 xㅓ타거 내재하여 xㅓ타거 있는 xㅓ타거 탈주의 xㅓ타거 지점 xㅓ타거 안과 xㅓ타거 밖을 xㅓ타거 넘나드는 xㅓ타거 것은 xㅓ타거 오늘날 xㅓ타거 회화의 xㅓ타거 기저에 xㅓ타거 깔린 xㅓ타거 태도이기도 xㅓ타거 하다. xㅓ타거 그림을 xㅓ타거 그리는 xㅓ타거 순간에는 xㅓ타거 물감과 xㅓ타거 붓질에 xㅓ타거 대한 xㅓ타거 의식, paim 실존적 paim 붓질의 paim 영역을 paim 고민할 paim 수밖에 paim 없다. paim 동시에 ‘그리는 paim 나’에게서 paim 떨어져나와 paim 회화가 paim paim paim 있는 paim 역할에 paim 대한 paim 고민하는 paim 것은 paim 그리는 paim 이를 paim 무력감에 paim 젖게 paim 만들기도 paim 한다. paim 게다가 paim 비재현적인 paim 추상 paim 회화는 paim 견고한 paim 현실을 paim 직접 paim 반영하지도, s히2a 삶의 s히2a 다양한 s히2a 질감들을 s히2a 구체적으로 s히2a 드러내지 s히2a 못한다. s히2a 회화에서 s히2a 추상과 s히2a 구상, qㅐf걷 모더니즘과 qㅐf걷 리얼리즘의 qㅐf걷 언어 qㅐf걷 사이에서 qㅐf걷 새로운 qㅐf걷 언어를 qㅐf걷 창출해 qㅐf걷 내는 qㅐf걷 것, k아1n 혹은 k아1n 미학적 k아1n 진보와 k아1n 정치적 k아1n 진보가 k아1n 합일된 k아1n 이상적 k아1n 상태를 k아1n 도출해내려 k아1n 하지만, 5o타다 그것에 5o타다 대한 5o타다 논의는 5o타다 이미 5o타다 회화의 5o타다 역할과 5o타다 유효성에 5o타다 대한 5o타다 해묵은 5o타다 질문들을 5o타다 뒤적거리는 5o타다 것에 5o타다 지나지 5o타다 않을 5o타다 수도 5o타다 있다. 5o타다 이미 5o타다 회화는 5o타다 회화 5o타다 자체를 5o타다 은유하는 5o타다 형식으로 5o타다 5o타다 자신을 5o타다 보여주거나, 7r가ㄴ 유희적으로 7r가ㄴ 재창안하며 7r가ㄴ 이중의 7r가ㄴ 거리감을 7r가ㄴ 드러내기도 7r가ㄴ 한다. 7r가ㄴ 그러나 7r가ㄴ 화가의 7r가ㄴ 주체성을 7r가ㄴ 완전히 7r가ㄴ 말소시키지는 7r가ㄴ 못한다. 7r가ㄴ 어찌 7r가ㄴ 보면 7r가ㄴ 그것이 7r가ㄴ 그리는 7r가ㄴ 이의 7r가ㄴ 마지막/유일한 7r가ㄴ 믿음일지도 7r가ㄴ 모른다. 7r가ㄴ 회화의 7r가ㄴ 연약함을 7r가ㄴ 알아버린 7r가ㄴ 자각과 7r가ㄴ 함께 7r가ㄴ 불완전한 7r가ㄴ 주체의 7r가ㄴ 존재성을 7r가ㄴ 전제로 7r가ㄴ 회화의 7r가ㄴ 정체성을 7r가ㄴ 탐험하는 7r가ㄴ 것은 7r가ㄴ 단지 7r가ㄴ 모더니즘의 7r가ㄴ 매체 7r가ㄴ 담론을 7r가ㄴ 반복하는 7r가ㄴ 것이 7r가ㄴ 아니다. 7r가ㄴ 김은진의 7r가ㄴ 회화에서 7r가ㄴ 보이는 7r가ㄴ 자문자답의 7r가ㄴ 이중적 7r가ㄴ 구조는 7r가ㄴ 그리는 7r가ㄴ 주체를 7r가ㄴ 드러내기도, ㅓ자다1 은폐하기도 ㅓ자다1 하며 ㅓ자다1 회화라는 ㅓ자다1 매체가 ㅓ자다1 가진 ㅓ자다1 가능성을 ㅓ자다1 실험한다. ㅓ자다1 자문자답이란 ㅓ자다1 대화의 ㅓ자다1 형식은 ㅓ자다1 정반합의 ㅓ자다1 과정이거나, 히knㅓ 독백일수도 히knㅓ 혹은 히knㅓ 격렬한 히knㅓ 토론일 히knㅓ 수도 히knㅓ 있다. 히knㅓ 화면 히knㅓ 안에서 히knㅓ 작가는 히knㅓ 회화의 히knㅓ 관습(convention)을 히knㅓ 반복하거나 히knㅓ 적절하게 히knㅓ 현시대의 히knㅓ 시각적 히knㅓ 감각에 히knㅓ 맞게 히knㅓ 변형하며 히knㅓ 보편성에 히knㅓ 도달하는 히knㅓ 것을 히knㅓ 목표로 히knㅓ 하지 히knㅓ 않는다. 히knㅓ 작가는 히knㅓ 모더니즘의 히knㅓ 보편적 히knㅓ 회화 히knㅓ 언어를 히knㅓ 답습하는 히knㅓ 것이 히knㅓ 아니라, 2ㅓ기라 2ㅓ기라 보편성에 2ㅓ기라 관해 2ㅓ기라 묻고, c타ㅓ우 의심하며, uw사i 답하는 uw사i 회화적 uw사i 제스쳐를 uw사i 통해 uw사i 기존 uw사i 의미 uw사i 작용을 uw사i 지연시키며, j2b우 j2b우 지연된 j2b우 시간 j2b우 속에서 j2b우 회화의 j2b우 의미와 j2b우 가능성을 j2b우 찾고자 j2b우 한다. j2b우 그렇다면 j2b우 김은진의 ‘푸가’는 j2b우 어떻게 j2b우 작곡되며, ㅓ거우n 어떻게 ㅓ거우n 들릴까?

김은진의 ㅓ거우n 작업에서 ㅓ거우n 반복적으로 ㅓ거우n 보이는 ㅓ거우n 회화의 ㅓ거우n 형식은 ㅓ거우n 사각형 ㅓ거우n 프레임을 ㅓ거우n 강조하면서도 ㅓ거우n 캔버스의 ㅓ거우n 틀을 ㅓ거우n 무화시키는 ㅓ거우n 듯한 ㅓ거우n 화면의 ㅓ거우n 가장자리를 ㅓ거우n 둘러친 ㅓ거우n 평평한 ㅓ거우n 붓질이다. ㅓ거우n 빠른 ㅓ거우n 속도를 ㅓ거우n 가능케 ㅓ거우n 하는 ㅓ거우n 묽은 ㅓ거우n 농도로 ㅓ거우n 희석된 ㅓ거우n 물감을 ㅓ거우n 붓에 ㅓ거우n 묻혀 ㅓ거우n 화면의 ㅓ거우n 외곽을 ㅓ거우n 두른 ㅓ거우n ㅓ거우n 붓질은 ㅓ거우n 화면의 ㅓ거우n 중심부와 ㅓ거우n 외곽을 ㅓ거우n 물감의 ㅓ거우n 농도와 ㅓ거우n 붓질의 ㅓ거우n 속도로 ㅓ거우n 구별 ㅓ거우n 짓는다. ㅓ거우n 묽은 ㅓ거우n 농도의 ㅓ거우n 물감은 ㅓ거우n 자연스럽게 ㅓ거우n 캔버스 ㅓ거우n 천에 ㅓ거우n 스며들거나 ㅓ거우n 흘러내려 ㅓ거우n 중심부에 ㅓ거우n 표현된 ㅓ거우n 유화 ㅓ거우n 특유의 ㅓ거우n 두꺼운 ㅓ거우n 질감 ㅓ거우n ㅓ거우n 물감의 ㅓ거우n 엉킴과 ㅓ거우n 대비되는데, 거자바a 거자바a 대비는 거자바a 화면 거자바a 안에서 거자바a 공간성을 거자바a 부각하는 거자바a 효과를 거자바a 준다. 거자바a 일종의 거자바a 농도 거자바a 차로 거자바a 화면의 거자바a 공간성을 거자바a 구현한 거자바a 거자바a 효과는 거자바a 농도를 거자바a 묽게 거자바a 하여 거자바a 색면의 거자바a 가장자리들을 거자바a 차츰 거자바a 소멸시키는 거자바a 마크 거자바a 로스코(Mark Rothko)가 거자바a 구현해낸 거자바a 회화적 거자바a 공간성을 거자바a 염두에 거자바a 거자바a 느낌도 거자바a 들었지만, y가거ㅐ 그보다는 y가거ㅐ 파울 y가거ㅐ 클레의 <리듬에 y가거ㅐ 관하여 Rythmique>(1930)를 y가거ㅐ 떠오르게 y가거ㅐ 하였다. 

클레의 <리듬에 y가거ㅐ 관하여 Rythmique>는 y가거ㅐ 즉각적으로 y가거ㅐ 푸가의 y가거ㅐ 형식이 y가거ㅐ 떠오를 y가거ㅐ 만큼 y가거ㅐ 음악적 y가거ㅐ 요소가 y가거ㅐ 강하게 y가거ㅐ 느껴지는 y가거ㅐ 그림이다. y가거ㅐ 캔버스의 y가거ㅐ 가장자리는 y가거ㅐ 번트 y가거ㅐ 엄버(burnt umber)와 y가거ㅐ 같은 y가거ㅐ 흙색으로 y가거ㅐ 바탕칠 y가거ㅐ 되어있고, 타ㄴsn 중앙에는 타ㄴsn 여섯 타ㄴsn 줄로 타ㄴsn 이루어진 타ㄴsn 가로선이 타ㄴsn 정렬되어 타ㄴsn 있다. 타ㄴsn 타ㄴsn 가로선 타ㄴsn 안에는 타ㄴsn 균등하지 타ㄴsn 않은 타ㄴsn 크기의 타ㄴsn 검은색, 갸q29 회색, 으nn타 흰색의 으nn타 직사각형이 으nn타 불규칙적으로 으nn타 반복된다. 으nn타 각각의 으nn타 색을 으nn타 리듬의 으nn타 길이 으nn타 혹은 으nn타 소리의 으nn타 강도로 으nn타 치환하여 으nn타 생각해보면 으nn타 마치 으nn타 조형적 으nn타 악보를 으nn타 읽는듯하다. 으nn타 음악적 으nn타 시간을 으nn타 구성하는 으nn타 기본 으nn타 단위인 으nn타 박자와 으nn타 리듬이 으nn타 느껴지는 으nn타 으nn타 작업은 으nn타 클레 으nn타 특유의 으nn타 음악적 으nn타 서사성을 으nn타 느낄 으nn타 으nn타 있다. 으nn타 김은진의 으nn타 작업 으nn타 역시 으nn타 으nn타 긋기의 으nn타 속도와 으nn타 색채의 으nn타 강약, ㅓxpㅐ 캔버스 ㅓxpㅐ 위에 ㅓxpㅐ 물감이 ㅓxpㅐ 묻은 ㅓxpㅐ 붓으로 ㅓxpㅐ 뭉개거나 ㅓxpㅐ 혹은 ㅓxpㅐ 비비거나, 카히하h 가볍게 카히하h 치는 카히하h 붓터치의 카히하h 강도 카히하h 등을 카히하h 통해 카히하h 화면 카히하h 안에서의 카히하h 리듬을 카히하h 구사한다. 카히하h 그러나 카히하h 클레의 카히하h 작업이 카히하h 오선지 카히하h 위에 카히하h 그려진 카히하h 음보로 카히하h 읽힌다면, 갸w8r 김은진의 갸w8r 작업은 갸w8r 다섯 갸w8r 개의 갸w8r 선이 갸w8r 없는 갸w8r 오선지 갸w8r 위에 갸w8r 그려진 갸w8r 것과 갸w8r 같은 갸w8r 느낌을 갸w8r 자아낸다. ‘오선이 갸w8r 없는 갸w8r 오선지’라는 갸w8r 어불성설 갸w8r 같은 갸w8r 갸w8r 상태는 갸w8r 클레의 갸w8r 그림에서 갸w8r 보이는 갸w8r 것과는 갸w8r 다른 갸w8r 시간성을 갸w8r 의미한다. 갸w8r 클레의 갸w8r 그림이 갸w8r 음악의 갸w8r 선형적 갸w8r 시간성을 갸w8r 바탕으로 갸w8r 한다면, s가w마 김은진의 s가w마 회화에서 s가w마 드러나는 s가w마 시간성은 ‘찰나의 s가w마 시간’이다. s가w마 사실 s가w마 회화란 s가w마 매체는 s가w마 물리적으로 s가w마 시간이 s가w마 정지되어 s가w마 있지만, 6akc 마치 6akc 한꺼번에 ‘조화롭게’ 6akc 쏟아지는 6akc 음들처럼 6akc 찰나의 6akc 시간/속도로 6akc 무언가를 6akc 감각하게 6akc 만든다. 6akc 그렇다면 6akc 음악적 6akc 시간과는 6akc 다른 ‘회화의 6akc 시간성’은 6akc 무엇일까?

흔히 6akc 회화에서 6akc 나타나는 6akc 시간에 6akc 대해 6akc 말하고자 6akc 하면 6akc 바니타스와 6akc 같이 ‘시간성’ 6akc 자체를 6akc 소재로 6akc 6akc 그림이거나, fsp8 두루마리 fsp8 그림 fsp8 양식에서처럼 fsp8 일정한 fsp8 방향성으로 fsp8 공간을 fsp8 시간화하는 fsp8 방식, 갸바xㅓ 혹은 갸바xㅓ 파편화된 갸바xㅓ 이미지를 갸바xㅓ 갸바xㅓ 화면에서 갸바xㅓ 중첩하여 갸바xㅓ 다층적인 갸바xㅓ 시간을 갸바xㅓ 그려낸 갸바xㅓ 그림들을 갸바xㅓ 떠올린다. 갸바xㅓ 혹은 갸바xㅓ 화면에서 갸바xㅓ 우연성을 갸바xㅓ 도입하거나, ‘기억-재현’의 카ㅓpr 시차에 카ㅓpr 의해서 카ㅓpr 발견되기도 카ㅓpr 한다. 카ㅓpr 또한, 쟏라기차 윌리엄 쟏라기차 깁슨(William Gibson)의 쟏라기차 소설에서 쟏라기차 따온 ‘무시간성’(atemporality)이란 쟏라기차 용어로 쟏라기차 동시대 쟏라기차 회화에서 쟏라기차 새로운 쟏라기차 추상의 ‘경향’을 쟏라기차 설명하기도 쟏라기차 하는데, 자ㅓ3ㅐ 이는 자ㅓ3ㅐ 동시대성이 자ㅓ3ㅐ 무의미해지며 자ㅓ3ㅐ 모든 자ㅓ3ㅐ 시대적 자ㅓ3ㅐ 양식과 자ㅓ3ㅐ 모티브가 자ㅓ3ㅐ 공존하는 (비)역사적 자ㅓ3ㅐ 상태를 자ㅓ3ㅐ 의미한다. 자ㅓ3ㅐ 하지만 자ㅓ3ㅐ 김은진이 자ㅓ3ㅐ 주목하는 ‘회화의 자ㅓ3ㅐ 시간성’은 ‘회화적 자ㅓ3ㅐ 감각의 자ㅓ3ㅐ 시간성’이라 자ㅓ3ㅐ 말할 자ㅓ3ㅐ 자ㅓ3ㅐ 있을지도 자ㅓ3ㅐ 모르겠다. 자ㅓ3ㅐ 어찌 자ㅓ3ㅐ 보면 ‘화가-주체’에 자ㅓ3ㅐ 전적으로 자ㅓ3ㅐ 의지하는듯한 자ㅓ3ㅐ 자ㅓ3ㅐ 시간성은 자ㅓ3ㅐ 김은진의 자ㅓ3ㅐ 회화에서 자ㅓ3ㅐ 긍정되기도, 라라ㄴe 부정되기도 라라ㄴe 한다. 라라ㄴe 빗금을 라라ㄴe 연속적으로 라라ㄴe 그은 라라ㄴe 붓질 라라ㄴe 위에 라라ㄴe 마치 ‘취소선’을 라라ㄴe 그은 라라ㄴe 듯한 라라ㄴe 형상을 라라ㄴe 김은진의 라라ㄴe 작업에서 라라ㄴe 종종 라라ㄴe 찾아볼 라라ㄴe 라라ㄴe 있다. 라라ㄴe 선을 라라ㄴe 긋는 라라ㄴe 순간은 라라ㄴe 화가의 라라ㄴe 시지각(vision)이 라라ㄴe 몸짓(gesture)이 라라ㄴe 되어 라라ㄴe 나타남을 라라ㄴe 온전히 라라ㄴe 긍정하지만, y가ㅈ기 바로 y가ㅈ기 y가ㅈ기 순간을 y가ㅈ기 의심하기도 y가ㅈ기 한다. y가ㅈ기 위에서 y가ㅈ기 언급한 y가ㅈ기 바와 y가ㅈ기 같이 ‘자문자답’의 y가ㅈ기 구조는 y가ㅈ기 김은진의 y가ㅈ기 작업에서 y가ㅈ기 작가의 y가ㅈ기 고유한 y가ㅈ기 조형성을 y가ㅈ기 만들어나간다. y가ㅈ기 자문자답의 y가ㅈ기 과정에서 y가ㅈ기 발생하는 y가ㅈ기 문답의 y가ㅈ기 시차, ml갸카 그리고 ml갸카 자신의 ml갸카 작업을 ml갸카 거리감을 ml갸카 두고 ml갸카 메타적으로 ml갸카 바라보는 ml갸카 것, ㄴㅐi다 사실 ㄴㅐi다 ㄴㅐi다 과정은 ㄴㅐi다 화가에게 ㄴㅐi다 특별한 ㄴㅐi다 시간과 ㄴㅐi다 거리감이 ㄴㅐi다 아니다. ㄴㅐi다 회화에서 ㄴㅐi다 주체/객체, gvvs 능동/수동, 0ㅐuy 행위/목격 0ㅐuy 등으로 0ㅐuy 자주 0ㅐuy 설명되는 0ㅐuy 0ㅐuy 거리감은 0ㅐuy 화가에게 0ㅐuy 그림을 0ㅐuy 그리면 0ㅐuy 언제나 0ㅐuy 발생하는 0ㅐuy 과정이기도 0ㅐuy 하다. 0ㅐuy 하지만 0ㅐuy 김은진은 0ㅐuy 0ㅐuy 과정을 0ㅐuy 파고들어 ‘회화적 0ㅐuy 시간’을 0ㅐuy 찾아내려 0ㅐuy 한다. 0ㅐuy 자신의 0ㅐuy 제스처를 0ㅐuy 취소선으로 0ㅐuy 지워버리고, 가ㅑu바 가ㅑu바 위에 가ㅑu바 다시 가ㅑu바 선을 가ㅑu바 긋거나, 하쟏rc 뭉갠다. 하쟏rc 혹은 하쟏rc 밝은색의 하쟏rc 밑색을 하쟏rc 칠한 하쟏rc 하쟏rc 하쟏rc 위에 하쟏rc 어두운색으로 하쟏rc 다시 하쟏rc 덮어버린다. 하쟏rc 그러나 하쟏rc 지워진 하쟏rc 선은 하쟏rc 흔적으로 하쟏rc 남고, 라차하ㅓ 밝은 라차하ㅓ 밑색은 라차하ㅓ 덧칠한 라차하ㅓ 어두운색 라차하ㅓ 가장자리로 라차하ㅓ 빛이 라차하ㅓ 새어 라차하ㅓ 나오는 라차하ㅓ 듯한 라차하ㅓ 효과를 라차하ㅓ 내며 라차하ㅓ 색의 라차하ㅓ 존재감을 라차하ㅓ 드러낸다. 라차하ㅓ 그림을 라차하ㅓ 보는 라차하ㅓ 이는 라차하ㅓ 남겨진 라차하ㅓ 선의 라차하ㅓ 흔적과 라차하ㅓ 빛의 라차하ㅓ 새어 라차하ㅓ 나옴을 라차하ㅓ 통해 라차하ㅓ 라차하ㅓ 과정을 라차하ㅓ 유추할 라차하ㅓ 라차하ㅓ 있다. 라차하ㅓ 보는 라차하ㅓ 이는 라차하ㅓ 그린 라차하ㅓ 이의 라차하ㅓ 행위와 라차하ㅓ 라차하ㅓ 행위의 라차하ㅓ 시간을 라차하ㅓ 읽어내며 라차하ㅓ 회화의 라차하ㅓ 조형적 라차하ㅓ 추상성을 라차하ㅓ 감지한다. 라차하ㅓ 작가에게 라차하ㅓ 그림은 라차하ㅓ 그리는 라차하ㅓ 주체의 라차하ㅓ 흔들림에 라차하ㅓ 대한 라차하ㅓ 사고의 라차하ㅓ 흔적이기도 라차하ㅓ 하지만, 기7카파 의미화가 기7카파 지연된 기7카파 흔적을 기7카파 통해 기7카파 희미한 기7카파 주체성을 기7카파 감각하게 기7카파 기7카파 수도 기7카파 있는 기7카파 매체이기도 기7카파 하다. 기7카파 그리는 기7카파 이에게는 기7카파 흔적으로 기7카파 남는 ‘회화적 기7카파 시간’은 기7카파 보는 기7카파 이에게는 기7카파 기7카파 흔적들이 기7카파 시각적으로 기7카파 한꺼번에 기7카파 다가와 기7카파 공간적으로 기7카파 지각된다. 기7카파 회화란 기7카파 매체의 기7카파 묘미 기7카파 기7카파 하나는 기7카파 음악처럼 기7카파 선형적 기7카파 시간에 기7카파 끌려다닐 기7카파 필요 기7카파 없이, 차zob 보는 차zob 이가 차zob 랜덤하게 차zob 접근할 차zob 차zob 있단 차zob 점에 차zob 있다. 차zob 이러한 차zob 회화의 차zob 개방적 차zob 구조가 차zob 주는 ‘찰나의 차zob 순간’을 차zob 화가들은 차zob 자신의 차zob 그림에서 차zob 구현하려 차zob 한다. 차zob 김은진에게 ‘회화적 차zob 시간’은 차zob 시계의 차zob 시침과 차zob 분침이 차zob 향한 차zob 숫자로 차zob 시간을 차zob 인지하는 차zob 것과 차zob 같은 차zob 개념이 차zob 아니라, pk거자 틱-톡(Tick-Tock)과 pk거자 같이 pk거자 시계의 pk거자 초침이 pk거자 내는 pk거자 소리를 pk거자 통해 pk거자 시공간을 pk거자 느끼는 pk거자 것과 pk거자 같을 pk거자 것이다. pk거자 그렇게 pk거자 작가는 pk거자 초침이 pk거자 한번 pk거자 움직일 pk거자 정도의 pk거자 시간 pk거자 동안 pk거자 그림이 pk거자 주는 ‘순간의 pk거자 경험’을 pk거자 구현하기 pk거자 위해 pk거자 그리고 pk거자 지우기를 pk거자 반복하기도 pk거자 하며 ‘화가의 pk거자 정체성’과 ‘그린다는 pk거자 것’에 pk거자 관해 pk거자 묻고 pk거자 답한다. pk거자 질문과 pk거자 대답을 pk거자 끊임없이 pk거자 변주해가면서, ‘찰나의 거qf7 푸가’를 거qf7 작곡하듯이. 거qf7 글: 장파/작가

출처: 거qf7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은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남현 으y8a 개인전 : Thin Sleep and Dry Dreams

2019년 3월 2일 ~ 2019년 3월 30일

HOME - 16 Magnum Photographers

2019년 3월 8일 ~ 2019년 5월 8일

1919년 3월 1일 q타n다 날씨 q타n다 맑음 One Shiny Day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2일

2019 아나ㅓㅓ 풀이 아나ㅓㅓ 선다 2019 Pool Rising

2019년 2월 28일 ~ 2019년 3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