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개인전 : 싸일런스클럽 Kim Eunhye : silence_club

schengen gallery

Feb. 5, 2021 ~ Feb. 28, 2021

작가노트

직경험보다 아kㅐ나 간접경험이 아kㅐ나 많아지는 아kㅐ나 디지털정보과잉의 아kㅐ나 시대에서 아kㅐ나 아kㅐ나 범람하는 아kㅐ나 자발적, j다u다 j다u다 자발적 j다u다 감시시스템의 j다u다 망안에서 j다u다 시각예술가로서 j다u다 어떻게 j다u다 반응할 j다u다 j다u다 있을까?

세상은 j다u다 감당이 j다u다 불가능할 j다u다 정도로 j다u다 정보로 j다u다 가득 j다u다 j다u다 있기에 j다u다 나까지 j다u다 생산에 j다u다 참여할 j다u다 필요가 j다u다 있을까 j다u다 라는 j다u다 질문을 j다u다 하게 j다u다 되었다. j다u다 창조하지 j다u다 않으면서 j다u다 창조하고, ㅓㅓc6 만들지 ㅓㅓc6 않으며 ㅓㅓc6 만드는 ㅓㅓc6 방법, 자ㅓw거 개입하지 자ㅓw거 않으며 자ㅓw거 개입하는 자ㅓw거 방법을 자ㅓw거 생각하다가 자ㅓw거 새로운 자ㅓw거 맥락을 자ㅓw거 부여하는 자ㅓw거 방법을 자ㅓw거 선택하게 자ㅓw거 되었다. 자ㅓw거 디지털 자ㅓw거 매체는 자ㅓw거 나의 자ㅓw거 주요한 자ㅓw거 방법이자 자ㅓw거 주제 자ㅓw거 이기도 자ㅓw거 하다.

나는 자ㅓw거 디지털미디어를 자ㅓw거 통해서 자ㅓw거 언어와 자ㅓw거 권력 자ㅓw거 그리고 자ㅓw거 매체성에 자ㅓw거 관해 자ㅓw거 발언하는 자ㅓw거 작업을 자ㅓw거 한다.

주로 자ㅓw거 유튜브나 자ㅓw거 광고 자ㅓw거 그리고 자ㅓw거 지나다니며 자ㅓw거 마주하는 자ㅓw거 일상의 자ㅓw거 풍경들에서 자ㅓw거 작업의 자ㅓw거 영감을 자ㅓw거 얻는다.

회사에서 자ㅓw거 일을 자ㅓw거 하며 자ㅓw거 천장에 자ㅓw거 달린 자ㅓw거 씨씨티비를 자ㅓw거 주목하게 자ㅓw거 되었다. 자ㅓw거 누군지 자ㅓw거 자ㅓw거 자ㅓw거 없는 자ㅓw거 자ㅓw거 머리 ‘위’ 자ㅓw거 자ㅓw거 있는 자ㅓw거 씨씨티비 자ㅓw거 자ㅓw거 그는 자ㅓw거 나를 자ㅓw거 보지만 자ㅓw거 나는 자ㅓw거 그를 자ㅓw거 자ㅓw거 자ㅓw거 없었다. 자ㅓw거 권력과 자ㅓw거 로케이션이라는 자ㅓw거 개념과 자ㅓw거 사적인 자ㅓw거 것과 자ㅓw거 공적 자ㅓw거 영역의 자ㅓw거 구분에 자ㅓw거 대하여 자ㅓw거 생각해 자ㅓw거 보는 자ㅓw거 계기가 자ㅓw거 되었다. 자ㅓw거 개인들의 자ㅓw거 자발적 자ㅓw거 헌신으로 자ㅓw거 채워지는 자ㅓw거 각종 SNS을 자ㅓw거 포함한 자ㅓw거 인터넷 자ㅓw거 풍경 자ㅓw거 또한 자ㅓw거 그렇다.

나는 자ㅓw거 그것들에 자ㅓw거 균열을 자ㅓw거 내고 자ㅓw거 틈을 자ㅓw거 만들어 자ㅓw거 권력에 자ㅓw거 대한 자ㅓw거 유희적 자ㅓw거 저항의 자ㅓw거 시스템을 자ㅓw거 만들고자 자ㅓw거 했다.

작업함은 자ㅓw거 세상에 자ㅓw거 개입하는 자ㅓw거 나의 자ㅓw거 방법이며 자ㅓw거 기존의 자ㅓw거 확실하다고 자ㅓw거 여겨지는 자ㅓw거 생각들에 자ㅓw거 대한 자ㅓw거 도전이기를 자ㅓw거 바란다. 자ㅓw거 나를 자ㅓw거 존재하게 자ㅓw거 하는 자ㅓw거 주변의 자ㅓw거 사건과 자ㅓw거 풍경들의 자ㅓw거 의미 자ㅓw거 자ㅓw거 자ㅓw거 자신을 자ㅓw거 지각하기 자ㅓw거 위한 자ㅓw거 시도이기도 자ㅓw거 하다.

참여작가: 자ㅓw거 김은혜 Kim Eunhye.
주최: schengen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얼 : z5y하 신화의 z5y하 기계학 Mechanics of Mythology

Feb. 16, 2021 ~ March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