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박 개인전 : 미모사 KIM LEE-PARK : Sensitive plant

위켄드

2018년 7월 7일 ~ 2018년 8월 5일

식물은 ㅓx5마 기분 ㅓx5마 좋은 ㅓx5마 존재다. ㅓx5마 초록색 ㅓx5마 잎사귀가 ㅓx5마 무성한 ㅓx5마 공원에서 ㅓx5마 크게 ㅓx5마 숨을 ㅓx5마 들이마시면 ㅓx5마 몸속까지 ㅓx5마 깨끗해지는 ㅓx5마 느낌을 ㅓx5마 받고, i거ci 나무가 i거ci 우거진 i거ci 길을 i거ci 걸으면 i거ci 향긋한 i거ci 피톤치드 i거ci 냄새에 i거ci 머리도 i거ci 맑아지는 i거ci i거ci 같다. i거ci 식물의 i거ci 가진 i거ci 이처럼 i거ci 뛰어난 i거ci 정화 i거ci 능력은 i거ci 미세먼지, 마쟏거z 중국발 마쟏거z 황사 마쟏거z 마쟏거z 깨끗한 마쟏거z 공기에 마쟏거z 대한 마쟏거z 필요성을 마쟏거z 절감하게 마쟏거z 마쟏거z 마쟏거z 마쟏거z 마쟏거z 사이에 마쟏거z 더욱 마쟏거z 빛을 마쟏거z 발했다. 마쟏거z 덕분에 마쟏거z 스투키나 마쟏거z 다육식물과 마쟏거z 같은 마쟏거z 작은 마쟏거z 식물들은 마쟏거z 아예 ‘반려식물'이라는 마쟏거z 이름표를 마쟏거z 달고 마쟏거z 귀여운 마쟏거z 인테리어 마쟏거z 소품으로 SNS 마쟏거z 상에서 마쟏거z 마쟏거z 인기를 마쟏거z 누리게 마쟏거z 되었다. 마쟏거z 식물은 마쟏거z 그렇게 마쟏거z 사람의 마쟏거z 주변에서 마쟏거z 일종의 마쟏거z 도움을 마쟏거z 주고, 으0ㅐv 대신 으0ㅐv 으0ㅐv 대가로 으0ㅐv 우리의 으0ㅐv 보살핌을 으0ㅐv 받으며 으0ㅐv 인공적으로 으0ㅐv 다듬어진 으0ㅐv 환경 으0ㅐv 속에 으0ㅐv 갇혀 으0ㅐv 살아가는 으0ㅐv 방식으로 으0ㅐv 존재감을 으0ㅐv 굳혀왔다. 으0ㅐv 물론 으0ㅐv 이러한 으0ㅐv 과정에 으0ㅐv 식물의 으0ㅐv 의지가 으0ㅐv 개입할 으0ㅐv 틈은  으0ㅐv 없었지만, 다타8파 식물은 다타8파 그렇게 (철저하게 다타8파 타의적으로) 다타8파 우리를 ‘힐링’해주는 다타8파 더없이 ‘착한’ 다타8파 이미지로 다타8파 소비되어 다타8파 왔다.

그런데 다타8파 여기 다타8파 조금은 다타8파 예민한 “미모사”라는 다타8파 식물이 다타8파 있다. 다타8파 촘촘한 다타8파 이파리들이 다타8파 언뜻 다타8파 보면 다타8파 얇은 다타8파 줄기를 다타8파 중심에 다타8파 두고 다타8파 대칭을 다타8파 이루는 다타8파 다타8파 같지만 다타8파 자세히 다타8파 관찰해보면 다타8파 살짝 다타8파 어긋나며 다타8파 돋아있는 다타8파 구조다.  다타8파 외형상으로는 다타8파 딱히 다타8파 특이한 다타8파 점은 다타8파 없어 다타8파 보이지만, 차ㅓ9e 어쩌다 차ㅓ9e 실수로 차ㅓ9e 이파리 차ㅓ9e 하나라도 차ㅓ9e 건드렸다 차ㅓ9e 하면 차ㅓ9e 바깥쪽부터 차ㅓ9e 재빠르게 차ㅓ9e 하나하나 차ㅓ9e 잎을 차ㅓ9e 접으며 차ㅓ9e 이내 차ㅓ9e 줄기 차ㅓ9e 전체를 차ㅓ9e 꽁꽁 차ㅓ9e 싸맨다. 차ㅓ9e 마치 차ㅓ9e 원하지 차ㅓ9e 않은 차ㅓ9e 접촉에 차ㅓ9e 대한 차ㅓ9e 불쾌함을 차ㅓ9e 대놓고 차ㅓ9e 표현하듯이, exbㄴ 바로 exbㄴ 성질을 exbㄴ 부리며 exbㄴ 움츠려드는 exbㄴ 것이다.

위켄드에서의 exbㄴ 개인전 “미모사-Sensitive plant”에서 exbㄴ 김이박은 exbㄴ 이러한 exbㄴ 미모사의 exbㄴ 불편한 exbㄴ 성격을 exbㄴ 기반으로 exbㄴ 사람-식물 exbㄴ 간의 exbㄴ 새로운 exbㄴ 대화법을 exbㄴ 시도한다. exbㄴ 드로잉, 쟏쟏b으 페인팅, k파do 설치, h우바자 영상 h우바자 h우바자 다양한 h우바자 매체를 h우바자 넘나들며 h우바자 전시에서 h우바자 선보이는 h우바자 신작들은 h우바자 이전의 h우바자 작업들과는 h우바자 사뭇 h우바자 결이 h우바자 다르다. h우바자 단적인 h우바자 예로 h우바자 과거 h우바자 전시에서 LED h우바자 식물재배등과 h우바자 선풍기를 h우바자 직접 h우바자 조립해 h우바자 만든 <식물 h우바자 요양소>(2017)가 h우바자 시든 h우바자 식물이 h우바자 전시기간 h우바자 동안 h우바자 다시 h우바자 살아나고 h우바자 푸른 h우바자 싹을 h우바자 틔워내는 h우바자 과정을 h우바자 보여주었던 h우바자 반면, z다un 위켄드에 z다un 설치된 z다un 철장 z다un z다un 채집된 z다un 씨앗에서 z다un 자라난 z다un 각종 z다un 식물들은 z다un 어떤 z다un 보살핌도 z다un 거부한다. z다un 대신에 z다un 그가 z다un 원래 z다un 가지고 z다un 있는 z다un 끈질긴 z다un 생명력과 z다un 공격적인 z다un 번식력으로, 다t바ㅓ 오로지 다t바ㅓ 자력으로 다t바ㅓ 다t바ㅓ 존재를 다t바ㅓ 증명하는, ㅓ카ㅈp 혹은 ㅓ카ㅈp 증명하지 ㅓ카ㅈp 못하는 ㅓ카ㅈp 과정을 ㅓ카ㅈp 있는 ㅓ카ㅈp 그대로 ㅓ카ㅈp 보여주는 ㅓ카ㅈp 방식을 ㅓ카ㅈp 택했다.

그간 ㅓ카ㅈp 작가가 ㅓ카ㅈp 부지런히 ㅓ카ㅈp 그려온 ㅓ카ㅈp 수많은 ㅓ카ㅈp 드로잉들은 ㅓ카ㅈp 우리들 ㅓ카ㅈp 일상의 ㅓ카ㅈp 시공간을 ㅓ카ㅈp 구축하고 ㅓ카ㅈp 있는 ㅓ카ㅈp 여러 ㅓ카ㅈp 사건들을 ㅓ카ㅈp 그대로 ㅓ카ㅈp 캔버스나 ㅓ카ㅈp 종이에 ㅓ카ㅈp 옮겨온 ㅓ카ㅈp 것이다. ㅓ카ㅈp 담배꽁초가 ㅓ카ㅈp 가득한 ㅓ카ㅈp 길바닥의 ㅓ카ㅈp 풍경이나 ㅓ카ㅈp 보기 ㅓ카ㅈp 거북한 ㅓ카ㅈp 타인의 ㅓ카ㅈp 손짓 ㅓ카ㅈp ㅓ카ㅈp 서로 ㅓ카ㅈp 상관없어 ㅓ카ㅈp 보이는 ㅓ카ㅈp 장면들은 ㅓ카ㅈp 작가의 ㅓ카ㅈp 의도에 ㅓ카ㅈp 따라 ㅓ카ㅈp 나열되고, y거사i 전시장에 y거사i 데려다 y거사i 놓은 y거사i 미모사와 ‘불편함'이라는 y거사i 감정을 y거사i 중심으로 y거사i 밀접하게 y거사i 관계하며 y거사i 새로운 y거사i 내러티브를 y거사i 구축한다. TV y거사i 드라마와 y거사i 영화, SNS에서 ㄴ6거7 수집한 ㄴ6거7 푸티지로 ㄴ6거7 작업한 ㄴ6거7 영상설치작업 <무초를 ㄴ6거7 위한 ㄴ6거7 노래>(2018) ㄴ6거7 역시 ㄴ6거7 사회라는 ㄴ6거7 프레임 ㄴ6거7 안에서 ㄴ6거7 발생하는 ㄴ6거7 여러 ㄴ6거7 순간들을 ㄴ6거7 거울처럼 ㄴ6거7 비추고 ㄴ6거7 있다. ‘무초’는 ㄴ6거7 미모사와 ㄴ6거7 마찬가지로 ㄴ6거7 외부의 ㄴ6거7 자극에 ㄴ6거7 반응하는 ㄴ6거7 식물로, 걷다하파 영상에서 걷다하파 날카로운 걷다하파 높은 걷다하파 음이 걷다하파 재생될 걷다하파 때마다 걷다하파 움찔하는 걷다하파 모습으로 걷다하파 전시장의 걷다하파 공기에 걷다하파 불편함을 걷다하파 더한다.

김이박은 걷다하파 그간 걷다하파 주로 걷다하파 식물을 걷다하파 중심으로 걷다하파 사람-식물, ㅐnnv 사람-사람 ㅐnnv 간에 ㅐnnv 형성되는 ㅐnnv 다양한 ㅐnnv 관계에 ㅐnnv 초점을 ㅐnnv 맞추어 ㅐnnv 작업을 ㅐnnv 전개해왔다. ㅐnnv 대표적인 <이사하는 ㅐnnv 정원>(2015~)은 ㅐnnv 작가가 ㅐnnv 자주 ㅐnnv 가는 ㅐnnv 미용실의 ㅐnnv 아주머니 ㅐnnv ㅐnnv 작가의 ㅐnnv 주변 ㅐnnv 지인들에게 ㅐnnv 의뢰를 ㅐnnv 받아 ㅐnnv 병든 ㅐnnv 식물을 ㅐnnv 치료하고 ㅐnnv 보살펴주는 ㅐnnv 프로젝트다. ㅐnnv 의뢰인과 ㅐnnv 식물의 ㅐnnv 관계는 ㅐnnv ㅐnnv 식물과 ㅐnnv 작가, 아사카0 나아가 아사카0 의뢰인과 아사카0 작가로 아사카0 연결되었고, 사우y걷 이러한 사우y걷 상호 사우y걷 관계에서 사우y걷 도출되는 사우y걷 정서적 사우y걷 유대는 사우y걷 그간 사우y걷 작업의 사우y걷 근간을 사우y걷 이루는 사우y걷 요소로 사우y걷 작용했다. 사우y걷 식물이 사우y걷 치료되고 사우y걷 다시 사우y걷 생명을 사우y걷 찾아가는 사우y걷 일련의 사우y걷 과정에는 사우y걷 차가운 사우y걷 사회 사우y걷 속에서 사우y걷 다른 사우y걷 사람과 사우y걷 관계를 사우y걷 맺어가는 사우y걷 작가의 사우y걷 모습이 사우y걷 투영되어 사우y걷 나타났다. 사우y걷 또한 사우y걷 지난 사우y걷 개인전 “노심초사”(반쥴 사우y걷 루프탑 사우y걷 갤러리, 파쟏갸나 서울, 2016)와 “자라나는 다갸걷z 모습”(갤러리 다갸걷z 밈, r차5ㅑ 서울, 2017)에서는 ㅓi걷m 식물이 ㅓi걷m 자라나는 ㅓi걷m 모습을 ㅓi걷m 자식의 ㅓi걷m 성장을 ㅓi걷m 바라보는 ㅓi걷m 부모의 ㅓi걷m 마음과 ㅓi걷m 연결 ㅓi걷m 지어 ㅓi걷m 나타냈다. ㅓi걷m 그동안 ㅓi걷m 많은 ㅓi걷m 그의 ㅓi걷m 작업들에서 ㅓi걷m 식물은 ㅓi걷m 대부분 ㅓi걷m 돌봐줘야 ㅓi걷m 하는 ㅓi걷m 대상으로 ㅓi걷m 비쳤으며, qㅐ1c 식물을 qㅐ1c 보살펴 qㅐ1c qㅐ1c 작가 qㅐ1c 또한 qㅐ1c 자연스레 qㅐ1c 그러한 qㅐ1c 특정한 qㅐ1c 역할 qㅐ1c 속으로 qㅐ1c 굳어져왔다.

이번 qㅐ1c 개인전은 qㅐ1c 그간 qㅐ1c 지루하게 qㅐ1c 축적되어 qㅐ1c qㅐ1c 고정된 qㅐ1c 이미지에 qㅐ1c 새로운 qㅐ1c 색을 qㅐ1c 입히려는 qㅐ1c 일종의 qㅐ1c 시도이다. qㅐ1c 불편하면 qㅐ1c 마음껏 qㅐ1c 티를 qㅐ1c 내며 qㅐ1c 움츠리는 qㅐ1c 여기 qㅐ1c 있는 qㅐ1c 작은 qㅐ1c 식물을 qㅐ1c 시작으로, ㅐ파zㅐ 이제부터는 ㅐ파zㅐ 미약하게나마 ㅐ파zㅐ 조금씩 ㅐ파zㅐ 해방감을 ㅐ파zㅐ 느껴보고자 ㅐ파zㅐ 한다. ㅐ파zㅐ 익숙한 ㅐ파zㅐ 이미지들로 ㅐ파zㅐ 인해 ㅐ파zㅐ 데자뷰와 ㅐ파zㅐ 함께 ㅐ파zㅐ 스스로를 ㅐ파zㅐ 움추려 ㅐ파zㅐ 들게했던 ㅐ파zㅐ 수많은 ㅐ파zㅐ 기억들이 ㅐ파zㅐ 떠올라 ㅐ파zㅐ 기분이 ㅐ파zㅐ 불쾌해진다면, ㅐm기l 지금까지와는 ㅐm기l 다른 ㅐm기l 관점으로 ㅐm기l 대상을 ㅐm기l 풀어내고자 ㅐm기l ㅐm기l 작가의 ㅐm기l 낯선 ㅐm기l 어법이 ㅐm기l 조금은 ㅐm기l 통했다는 ㅐm기l 신호가 ㅐm기l 아닐까 ㅐm기l 싶다.

김연우 ㅐm기l 위켄드 ㅐm기l 공동디렉터

출처 : ㅐm기l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이박

현재 진행중인 전시

LIGHT, NON-LIGHT

2018년 9월 17일 ~ 2018년 10월 13일

장욱진과 라e파거 백남준의 라e파거 붓다 Chang Ucchin and Paik Namjune's Buddha

2018년 9월 14일 ~ 2018년 12월 2일

홍수연 s카거t 개인전 - Abstract: Intrinsic

2018년 9월 6일 ~ 2018년 10월 14일

김우진 카nm5 개인전 : 840620

2018년 9월 8일 ~ 2018년 9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