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박 개인전 : 미모사 KIM LEE-PARK : Sensitive plant

위켄드

2018년 7월 7일 ~ 2018년 8월 5일

식물은 차sㅓ하 기분 차sㅓ하 좋은 차sㅓ하 존재다. 차sㅓ하 초록색 차sㅓ하 잎사귀가 차sㅓ하 무성한 차sㅓ하 공원에서 차sㅓ하 크게 차sㅓ하 숨을 차sㅓ하 들이마시면 차sㅓ하 몸속까지 차sㅓ하 깨끗해지는 차sㅓ하 느낌을 차sㅓ하 받고, 아m거거 나무가 아m거거 우거진 아m거거 길을 아m거거 걸으면 아m거거 향긋한 아m거거 피톤치드 아m거거 냄새에 아m거거 머리도 아m거거 맑아지는 아m거거 아m거거 같다. 아m거거 식물의 아m거거 가진 아m거거 이처럼 아m거거 뛰어난 아m거거 정화 아m거거 능력은 아m거거 미세먼지, 6n자ㅓ 중국발 6n자ㅓ 황사 6n자ㅓ 6n자ㅓ 깨끗한 6n자ㅓ 공기에 6n자ㅓ 대한 6n자ㅓ 필요성을 6n자ㅓ 절감하게 6n자ㅓ 6n자ㅓ 6n자ㅓ 6n자ㅓ 6n자ㅓ 사이에 6n자ㅓ 더욱 6n자ㅓ 빛을 6n자ㅓ 발했다. 6n자ㅓ 덕분에 6n자ㅓ 스투키나 6n자ㅓ 다육식물과 6n자ㅓ 같은 6n자ㅓ 작은 6n자ㅓ 식물들은 6n자ㅓ 아예 ‘반려식물'이라는 6n자ㅓ 이름표를 6n자ㅓ 달고 6n자ㅓ 귀여운 6n자ㅓ 인테리어 6n자ㅓ 소품으로 SNS 6n자ㅓ 상에서 6n자ㅓ 6n자ㅓ 인기를 6n자ㅓ 누리게 6n자ㅓ 되었다. 6n자ㅓ 식물은 6n자ㅓ 그렇게 6n자ㅓ 사람의 6n자ㅓ 주변에서 6n자ㅓ 일종의 6n자ㅓ 도움을 6n자ㅓ 주고, e타9쟏 대신 e타9쟏 e타9쟏 대가로 e타9쟏 우리의 e타9쟏 보살핌을 e타9쟏 받으며 e타9쟏 인공적으로 e타9쟏 다듬어진 e타9쟏 환경 e타9쟏 속에 e타9쟏 갇혀 e타9쟏 살아가는 e타9쟏 방식으로 e타9쟏 존재감을 e타9쟏 굳혀왔다. e타9쟏 물론 e타9쟏 이러한 e타9쟏 과정에 e타9쟏 식물의 e타9쟏 의지가 e타9쟏 개입할 e타9쟏 틈은  e타9쟏 없었지만, 자1hㅐ 식물은 자1hㅐ 그렇게 (철저하게 자1hㅐ 타의적으로) 자1hㅐ 우리를 ‘힐링’해주는 자1hㅐ 더없이 ‘착한’ 자1hㅐ 이미지로 자1hㅐ 소비되어 자1hㅐ 왔다.

그런데 자1hㅐ 여기 자1hㅐ 조금은 자1hㅐ 예민한 “미모사”라는 자1hㅐ 식물이 자1hㅐ 있다. 자1hㅐ 촘촘한 자1hㅐ 이파리들이 자1hㅐ 언뜻 자1hㅐ 보면 자1hㅐ 얇은 자1hㅐ 줄기를 자1hㅐ 중심에 자1hㅐ 두고 자1hㅐ 대칭을 자1hㅐ 이루는 자1hㅐ 자1hㅐ 같지만 자1hㅐ 자세히 자1hㅐ 관찰해보면 자1hㅐ 살짝 자1hㅐ 어긋나며 자1hㅐ 돋아있는 자1hㅐ 구조다.  자1hㅐ 외형상으로는 자1hㅐ 딱히 자1hㅐ 특이한 자1hㅐ 점은 자1hㅐ 없어 자1hㅐ 보이지만, 6an바 어쩌다 6an바 실수로 6an바 이파리 6an바 하나라도 6an바 건드렸다 6an바 하면 6an바 바깥쪽부터 6an바 재빠르게 6an바 하나하나 6an바 잎을 6an바 접으며 6an바 이내 6an바 줄기 6an바 전체를 6an바 꽁꽁 6an바 싸맨다. 6an바 마치 6an바 원하지 6an바 않은 6an바 접촉에 6an바 대한 6an바 불쾌함을 6an바 대놓고 6an바 표현하듯이, cㅑ아ㅐ 바로 cㅑ아ㅐ 성질을 cㅑ아ㅐ 부리며 cㅑ아ㅐ 움츠려드는 cㅑ아ㅐ 것이다.

위켄드에서의 cㅑ아ㅐ 개인전 “미모사-Sensitive plant”에서 cㅑ아ㅐ 김이박은 cㅑ아ㅐ 이러한 cㅑ아ㅐ 미모사의 cㅑ아ㅐ 불편한 cㅑ아ㅐ 성격을 cㅑ아ㅐ 기반으로 cㅑ아ㅐ 사람-식물 cㅑ아ㅐ 간의 cㅑ아ㅐ 새로운 cㅑ아ㅐ 대화법을 cㅑ아ㅐ 시도한다. cㅑ아ㅐ 드로잉, ㅐuq히 페인팅, ㅐvc다 설치, 8기h갸 영상 8기h갸 8기h갸 다양한 8기h갸 매체를 8기h갸 넘나들며 8기h갸 전시에서 8기h갸 선보이는 8기h갸 신작들은 8기h갸 이전의 8기h갸 작업들과는 8기h갸 사뭇 8기h갸 결이 8기h갸 다르다. 8기h갸 단적인 8기h갸 예로 8기h갸 과거 8기h갸 전시에서 LED 8기h갸 식물재배등과 8기h갸 선풍기를 8기h갸 직접 8기h갸 조립해 8기h갸 만든 <식물 8기h갸 요양소>(2017)가 8기h갸 시든 8기h갸 식물이 8기h갸 전시기간 8기h갸 동안 8기h갸 다시 8기h갸 살아나고 8기h갸 푸른 8기h갸 싹을 8기h갸 틔워내는 8기h갸 과정을 8기h갸 보여주었던 8기h갸 반면, 바ㅐㅐb 위켄드에 바ㅐㅐb 설치된 바ㅐㅐb 철장 바ㅐㅐb 바ㅐㅐb 채집된 바ㅐㅐb 씨앗에서 바ㅐㅐb 자라난 바ㅐㅐb 각종 바ㅐㅐb 식물들은 바ㅐㅐb 어떤 바ㅐㅐb 보살핌도 바ㅐㅐb 거부한다. 바ㅐㅐb 대신에 바ㅐㅐb 그가 바ㅐㅐb 원래 바ㅐㅐb 가지고 바ㅐㅐb 있는 바ㅐㅐb 끈질긴 바ㅐㅐb 생명력과 바ㅐㅐb 공격적인 바ㅐㅐb 번식력으로, 44b마 오로지 44b마 자력으로 44b마 44b마 존재를 44b마 증명하는, m파17 혹은 m파17 증명하지 m파17 못하는 m파17 과정을 m파17 있는 m파17 그대로 m파17 보여주는 m파17 방식을 m파17 택했다.

그간 m파17 작가가 m파17 부지런히 m파17 그려온 m파17 수많은 m파17 드로잉들은 m파17 우리들 m파17 일상의 m파17 시공간을 m파17 구축하고 m파17 있는 m파17 여러 m파17 사건들을 m파17 그대로 m파17 캔버스나 m파17 종이에 m파17 옮겨온 m파17 것이다. m파17 담배꽁초가 m파17 가득한 m파17 길바닥의 m파17 풍경이나 m파17 보기 m파17 거북한 m파17 타인의 m파17 손짓 m파17 m파17 서로 m파17 상관없어 m파17 보이는 m파17 장면들은 m파17 작가의 m파17 의도에 m파17 따라 m파17 나열되고, t마fm 전시장에 t마fm 데려다 t마fm 놓은 t마fm 미모사와 ‘불편함'이라는 t마fm 감정을 t마fm 중심으로 t마fm 밀접하게 t마fm 관계하며 t마fm 새로운 t마fm 내러티브를 t마fm 구축한다. TV t마fm 드라마와 t마fm 영화, SNS에서 7ㅑsa 수집한 7ㅑsa 푸티지로 7ㅑsa 작업한 7ㅑsa 영상설치작업 <무초를 7ㅑsa 위한 7ㅑsa 노래>(2018) 7ㅑsa 역시 7ㅑsa 사회라는 7ㅑsa 프레임 7ㅑsa 안에서 7ㅑsa 발생하는 7ㅑsa 여러 7ㅑsa 순간들을 7ㅑsa 거울처럼 7ㅑsa 비추고 7ㅑsa 있다. ‘무초’는 7ㅑsa 미모사와 7ㅑsa 마찬가지로 7ㅑsa 외부의 7ㅑsa 자극에 7ㅑsa 반응하는 7ㅑsa 식물로, 하x가나 영상에서 하x가나 날카로운 하x가나 높은 하x가나 음이 하x가나 재생될 하x가나 때마다 하x가나 움찔하는 하x가나 모습으로 하x가나 전시장의 하x가나 공기에 하x가나 불편함을 하x가나 더한다.

김이박은 하x가나 그간 하x가나 주로 하x가나 식물을 하x가나 중심으로 하x가나 사람-식물, 9차zy 사람-사람 9차zy 간에 9차zy 형성되는 9차zy 다양한 9차zy 관계에 9차zy 초점을 9차zy 맞추어 9차zy 작업을 9차zy 전개해왔다. 9차zy 대표적인 <이사하는 9차zy 정원>(2015~)은 9차zy 작가가 9차zy 자주 9차zy 가는 9차zy 미용실의 9차zy 아주머니 9차zy 9차zy 작가의 9차zy 주변 9차zy 지인들에게 9차zy 의뢰를 9차zy 받아 9차zy 병든 9차zy 식물을 9차zy 치료하고 9차zy 보살펴주는 9차zy 프로젝트다. 9차zy 의뢰인과 9차zy 식물의 9차zy 관계는 9차zy 9차zy 식물과 9차zy 작가, 히p6사 나아가 히p6사 의뢰인과 히p6사 작가로 히p6사 연결되었고, 사les 이러한 사les 상호 사les 관계에서 사les 도출되는 사les 정서적 사les 유대는 사les 그간 사les 작업의 사les 근간을 사les 이루는 사les 요소로 사les 작용했다. 사les 식물이 사les 치료되고 사les 다시 사les 생명을 사les 찾아가는 사les 일련의 사les 과정에는 사les 차가운 사les 사회 사les 속에서 사les 다른 사les 사람과 사les 관계를 사les 맺어가는 사les 작가의 사les 모습이 사les 투영되어 사les 나타났다. 사les 또한 사les 지난 사les 개인전 “노심초사”(반쥴 사les 루프탑 사les 갤러리, fm1g 서울, 2016)와 “자라나는 갸ㅑ마t 모습”(갤러리 갸ㅑ마t 밈, 거다k갸 서울, 2017)에서는 나차t히 식물이 나차t히 자라나는 나차t히 모습을 나차t히 자식의 나차t히 성장을 나차t히 바라보는 나차t히 부모의 나차t히 마음과 나차t히 연결 나차t히 지어 나차t히 나타냈다. 나차t히 그동안 나차t히 많은 나차t히 그의 나차t히 작업들에서 나차t히 식물은 나차t히 대부분 나차t히 돌봐줘야 나차t히 하는 나차t히 대상으로 나차t히 비쳤으며, b파라b 식물을 b파라b 보살펴 b파라b b파라b 작가 b파라b 또한 b파라b 자연스레 b파라b 그러한 b파라b 특정한 b파라b 역할 b파라b 속으로 b파라b 굳어져왔다.

이번 b파라b 개인전은 b파라b 그간 b파라b 지루하게 b파라b 축적되어 b파라b b파라b 고정된 b파라b 이미지에 b파라b 새로운 b파라b 색을 b파라b 입히려는 b파라b 일종의 b파라b 시도이다. b파라b 불편하면 b파라b 마음껏 b파라b 티를 b파라b 내며 b파라b 움츠리는 b파라b 여기 b파라b 있는 b파라b 작은 b파라b 식물을 b파라b 시작으로, n마라o 이제부터는 n마라o 미약하게나마 n마라o 조금씩 n마라o 해방감을 n마라o 느껴보고자 n마라o 한다. n마라o 익숙한 n마라o 이미지들로 n마라o 인해 n마라o 데자뷰와 n마라o 함께 n마라o 스스로를 n마라o 움추려 n마라o 들게했던 n마라o 수많은 n마라o 기억들이 n마라o 떠올라 n마라o 기분이 n마라o 불쾌해진다면, bw자6 지금까지와는 bw자6 다른 bw자6 관점으로 bw자6 대상을 bw자6 풀어내고자 bw자6 bw자6 작가의 bw자6 낯선 bw자6 어법이 bw자6 조금은 bw자6 통했다는 bw자6 신호가 bw자6 아닐까 bw자6 싶다.

김연우 bw자6 위켄드 bw자6 공동디렉터

출처 : bw자6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이박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의 2ㅓ7가 비밀, 0v기차 벨리퉁 0v기차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

사막, z걷q기 요정, xㅓ거우

2019년 1월 9일 ~ 2019년 2월 24일

이스트빌리지 n차v4 뉴욕: n차v4 취약하고 n차v4 극단적인 East Village NY: Vulnerable and Extrem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