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 관계-The Relationship

갤러리도스 본관

April 10, 2019 ~ April 16, 2019

일상을 5타r바 살게 5타r바 하는 5타r바 육체의 5타r바
갤러리 5타r바 도스 5타r바 큐레이터 5타r바 김문빈

인체는 5타r바 무수한 5타r바 근육들이 5타r바 결집하여 5타r바 만들어진 5타r바 결과물이며 5타r바 그것은 5타r바 우리 5타r바 몸의 5타r바 움직임을 5타r바 가능토록 5타r바 한다. 5타r바 근육은 5타r바 우리가 5타r바 쓰는 5타r바 힘의 5타r바 원천이고 5타r바 5타r바 우리는 5타r바 몸에 5타r바 힘을 5타r바 5타r바 5타r바 근육이 5타r바 꿈틀거리는 5타r바 것을 5타r바 느끼며 5타r바 스스로 5타r바 다시 5타r바 한번 5타r바 살아있음에 5타r바 안도하곤 5타r바 한다. 5타r바 이처럼 5타r바 근육은 5타r바 에너지, b기9i 힘이라는 b기9i 개념의 b기9i 대표적 b기9i 상징이 b기9i 되었고 b기9i 고대 b기9i 조각에서부터 b기9i 이어진 b기9i 인체상에 b기9i 나타나는 b기9i 근육은 b기9i 주로 b기9i b기9i 인물이 b기9i 가지고 b기9i 있는 b기9i 힘을 b기9i 대변한다. b기9i 김재원의 b기9i 조각에는 b기9i 그러한 b기9i 인간의 b기9i 형상은 b기9i 나타나지 b기9i 않는다. b기9i b기9i 대신 b기9i 쉽게 b기9i 알아볼 b기9i b기9i 없는 b기9i 형체로 b기9i 강한 b기9i 추상성을 b기9i 띠고 b기9i 있는 b기9i 작품들에는 b기9i b기9i b기9i 없는 b기9i 힘이 b기9i 느껴진다. b기9i 작가는 b기9i b기9i 곳곳의 b기9i 근육이 b기9i 튀어나와 b기9i 있는 b기9i 순간이 b기9i 바로 b기9i 힘의 b기9i 최대치를 b기9i 발현할 b기9i b기9i 있는 b기9i 순간이라고 b기9i 생각하여 b기9i 근육과 b기9i 에너지가 b기9i 폭발하는 b기9i 육체를 b기9i 표현한다. b기9i 외적인 b기9i 육신의 b기9i 형태에서 b기9i 탈피한 b기9i 작가는 b기9i 근육 b기9i 속에 b기9i 내포되어있는 b기9i 힘만을 b기9i 가져와 b기9i 간결한 b기9i 형체 b기9i 속에 b기9i b기9i 에너지를 b기9i 삽입한다.

단순한 b기9i 형태는 b기9i 언제나 b기9i 상상의 b기9i 여지를 b기9i 남긴다. b기9i 어떻게 b기9i 보면 b기9i 우연적인 b기9i 결과물인 b기9i b기9i 같은 b기9i 추상적 b기9i 형상은 b기9i 알게 b기9i 모르게 b기9i 인체와 b기9i 유사하게 b기9i 느껴진다. b기9i 이는 b기9i 우리에게 b기9i 많은 b기9i 추측과 b기9i 상상을 b기9i 낳게 b기9i 하지만 b기9i 실제 b기9i 육체를 b기9i 보는 b기9i b기9i 묘한 b기9i 기시감 b기9i 또한 b기9i 느끼게 b기9i 한다. b기9i 이렇게 b기9i 표면적인 b기9i 형상을 b기9i 구체적으로 b기9i 드러내지 b기9i 않아도 b기9i 우리는 b기9i b기9i 안에서 b기9i 인체를 b기9i 표현한 b기9i 작가의 b기9i 의도를 b기9i 인지할 b기9i b기9i 있으며 b기9i 더불어 b기9i 주관적 b기9i 해석까지 b기9i 펼쳐볼 b기9i b기9i 있게 b기9i 된다. b기9i 이것은 b기9i 김재원이 b기9i 해왔던 b기9i 인간의 b기9i 근원적인 b기9i 에너지에 b기9i 대한 b기9i 탐구가 b기9i 고스란히 b기9i 작품에 b기9i 투영되었기 b기9i 때문이며 b기9i 작가는 b기9i 이를 b기9i 통해 b기9i 눈에 b기9i 보이지 b기9i 않는 b기9i 인간의 b기9i 정신적인 b기9i 힘과 b기9i 육체적인 b기9i 힘의 b기9i 존재를 b기9i 이토록 b기9i 간결한 b기9i 형태로 b기9i 증명한다. b기9i 작가는 b기9i 인간의 b기9i 몸을 b기9i 움직이게 b기9i 하는 b기9i 가장 b기9i b기9i 힘은 b기9i 바로 b기9i 의지라고 b기9i 여긴다. b기9i 결국 b기9i 우리를 b기9i 행동하게 b기9i 하는 b기9i 원동력은 b기9i 정신, b라ㅐl b라ㅐl 의지에서부터 b라ㅐl 온다는 b라ㅐl 명제를 b라ㅐl 깨닫고 b라ㅐl 그러한 b라ㅐl 의지가 b라ㅐl 가진 b라ㅐl 에너지에 b라ㅐl 집중한다. b라ㅐl 맹목적인 b라ㅐl 의지가 b라ㅐl 신체로 b라ㅐl 전달되어 b라ㅐl 우리는 b라ㅐl 어느새 b라ㅐl 치열하게 b라ㅐl 삶을 b라ㅐl 지속하게 b라ㅐl 되며 b라ㅐl 이는 b라ㅐl 작가의 b라ㅐl 작품에서 b라ㅐl 보이는 b라ㅐl 힘과도 b라ㅐl 같다.

신체의 b라ㅐl 근육을 b라ㅐl 연상하게 b라ㅐl 만드는 b라ㅐl 주물러진 b라ㅐl 자국들에서는 b라ㅐl 흙에서 b라ㅐl 그리고 b라ㅐl 작가의 b라ㅐl 손에서 b라ㅐl 나온 b라ㅐl b라ㅐl 다른 b라ㅐl 힘이 b라ㅐl 있다. b라ㅐl 김재원의 b라ㅐl 형상에 b라ㅐl 은근한 b라ㅐl 역사나 b라ㅐl 시간이 b라ㅐl 느껴지는 b라ㅐl b라ㅐl 또한 b라ㅐl 바로 b라ㅐl b라ㅐl 때문일 b라ㅐl 것이다. b라ㅐl 구석구석 b라ㅐl 작가의 b라ㅐl 손때를 b라ㅐl 거쳐 b라ㅐl 탄생한 b라ㅐl 조형물들은 b라ㅐl 마치 b라ㅐl 땅속에서 b라ㅐl 힘겹게 b라ㅐl 자라 b라ㅐl 올라온 b라ㅐl 식물처럼 b라ㅐl 강한 b라ㅐl 생명력을 b라ㅐl 내뿜는다. b라ㅐl 또한 b라ㅐl 모든 b라ㅐl 사실적 b라ㅐl 표현을 b라ㅐl 배제하고 b라ㅐl 오로지 b라ㅐl 에너지만 b라ㅐl 가지고 b라ㅐl 만들어진 b라ㅐl 조형은 b라ㅐl 사실적 b라ㅐl 인물의 b라ㅐl 형상을 b라ㅐl b라ㅐl b라ㅐl 보다 b라ㅐl b라ㅐl 많은 b라ㅐl 힘이 b라ㅐl 응축되어 b라ㅐl 있다는 b라ㅐl 것이 b라ㅐl 느껴진다. b라ㅐl 작품의 b라ㅐl 크기와도 b라ㅐl 상관없고 b라ㅐl 보이는 b라ㅐl 모습과도 b라ㅐl 상관없이 b라ㅐl 전해지는 b라ㅐl 내면의 b라ㅐl 것들은 b라ㅐl 우리에게 b라ㅐl 가장 b라ㅐl 중요한 b라ㅐl 것이 b라ㅐl 무엇인지를 b라ㅐl 일깨워준다. b라ㅐl 이처럼 b라ㅐl 작가가 b라ㅐl 조물주로서 b라ㅐl 만들어낸 b라ㅐl 인체 b라ㅐl 조각상들은 b라ㅐl 더는 b라ㅐl 시각적 b라ㅐl 아름다움에 b라ㅐl 연연하지 b라ㅐl 않고 b라ㅐl 내재한 b라ㅐl 힘에만 b라ㅐl 몰두한 b라ㅐl 모습을 b라ㅐl 띠며 b라ㅐl 그것들이 b라ㅐl 가지고 b라ㅐl 있는 b라ㅐl 에너지는 b라ㅐl 우리에게 b라ㅐl 신비감을 b라ㅐl 자아낸다.

커다란 b라ㅐl 힘을 b라ㅐl 지닌 b라ㅐl 맹목적 b라ㅐl 의지는 b라ㅐl 우리의 b라ㅐl 삶을 b라ㅐl 지탱해주지만 b라ㅐl 이에는 b라ㅐl 그만큼의 b라ㅐl 고독과 b라ㅐl 고통이 b라ㅐl 따르기 b라ㅐl 마련이다. b라ㅐl 작가는 b라ㅐl 이렇게 b라ㅐl b라ㅐl 없이 b라ㅐl 달려온 b라ㅐl 삶을 b라ㅐl 사랑이라는 b라ㅐl 절대적인 b라ㅐl 힘으로 b라ㅐl 마무리 b라ㅐl 지으려 b라ㅐl 한다. b라ㅐl 사랑은 b라ㅐl 맹목적인 b라ㅐl 의지와 b라ㅐl 같이 b라ㅐl 강한 b라ㅐl 힘을 b라ㅐl 가지고 b라ㅐl 있지만 b라ㅐl 매우 b라ㅐl 부드럽고 b라ㅐl 감성적인 b라ㅐl 영역이며 b라ㅐl 그동안 b라ㅐl 의지를 b라ㅐl 따라 b라ㅐl 살아왔던 b라ㅐl 삶의 b라ㅐl 외로움을 b라ㅐl 치유해 b라ㅐl 새로운 b라ㅐl 생을 b라ㅐl 시작하게 b라ㅐl 하는 b라ㅐl b라ㅐl 다른 b라ㅐl 원동력이 b라ㅐl 된다. b라ㅐl 작가는 b라ㅐl 결과적으로 b라ㅐl 세상을 b라ㅐl 살아가게 b라ㅐl 하는 b라ㅐl 힘이 b라ㅐl 의지에서 b라ㅐl 출발하여 b라ㅐl 사랑으로 b라ㅐl 도달하는 b라ㅐl b라ㅐl 이야기를 b라ㅐl 그린다. b라ㅐl 김재원은 b라ㅐl 인간이라면 b라ㅐl 누구나 b라ㅐl 가지고 b라ㅐl 있는 b라ㅐl 에너지를 b라ㅐl 예술작품을 b라ㅐl 통해 b라ㅐl 보여주며 b라ㅐl 관객과 b라ㅐl 함께 b라ㅐl 공유하고 b라ㅐl 공감의 b라ㅐl 여지를 b라ㅐl 열어둔다. b라ㅐl 우리는 b라ㅐl 이번 b라ㅐl 전시를 b라ㅐl 통해 b라ㅐl 우리 b라ㅐl 삶의 b라ㅐl 밑바탕이 b라ㅐl 되는 b라ㅐl 에너지를 b라ㅐl 되새기며 b라ㅐl 힘을 b라ㅐl 얻고 b라ㅐl b라ㅐl 계속해서 b라ㅐl 다가올 b라ㅐl 미래의 b라ㅐl 일상을 b라ㅐl 살아갈 b라ㅐl 것이다.

출처: b라ㅐl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재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해강 ij다1 개인전 : Mashed Potato

June 20, 2019 ~ July 27, 2019

불온한 0마기h 데이터 VERTIGINOUS DATA

March 23, 2019 ~ July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