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진지현: 기억 흔적 MEMORY MARKS

갤러리 플레이리스트

Jan. 31, 2023 ~ Feb. 28, 2023

갤러리 플레이리스트는 2023년 첫 번째 전시로 다양한 시도와 고민의 시간을 통해 자신만의 시각 언어를 형성하고 있는 젊은 작가 김주현과 진지현을 주목하며 이들의 주요 작업을 선보인다. 두 작가는 자신의 기억 흔적을 추적하며 작업을 시작하는데 김주현은 거대한 우주를 연상시키는 추상 풍경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진지현은 서정적 드로잉으로 감성을 자극한다. 두 작가의 주요 작업으로 구성되는 전시 <기억 흔적>은 1월 31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된다.

김주현과 진지현 두 작가는 경험의 기억으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김주현은 자연의 색, 질감, 냄새, 온도, 습도 등 감각을 곤두세운 자연적 경험에 집중하며 주관적 해석과 우연의 흔적을 더해 추상적 풍경을 완성한다. 반면, 진지현은 기억된 경험을 바탕으로 자연 속 비인간 생명체를 관찰하고 여기서 인간의 나약함을 포함한 복잡다단한 마음, 충돌하는 감정을 읽어낸다. 두 작가는 각자의 기억 흔적을 나름의 방식으로 자유롭고 아름답게 표현해낸다.

김주현은 어렴풋한 개인적 기억을 소환하여 추상적 풍경을 그린다. 이 기억은 대게 자연에서 느낀 감각 경험이다. 인적이 드문 공원이나 숲길을 거닐다 문득 올려본 하늘, 나뭇잎 사이를 가로지르는 빛의 번짐, 비가 내리기 직전의 촉촉하고 공기. 이렇듯 특별하지 않은 찰나의 순간들은 서로 다른 울림을 주고 작가는 이러한 감각 경험을 하나의 이미지로 수집한다.

캔버스를 바닥에 눕히고 물감을 얇게 반복적으로 쌓아 올리는 작업 과정은 물감의 점성, 물의 양, 힘의 방향과 속도 등 물성에 대한 오랜 연구와 수차례 물감이 마르고 덮이는 기다림에서 비롯된다. 특히 김주현의 작업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부분은 자연스레 중첩되는 색과 물감이 마르며 남긴 흔적과 같은 우연적 효과이다. 작가는 우연의 효과에 직접 개입하여 이를 효과적으로 이용하는 영리함을 보여주는데 서예 붓을 플라스틱 막대기에 연결하여 길이가 기다란 붓을 사용하는 것도 그 예로 볼 수 있다. 물을 많이 머금을 수 있는 서예 붓은 물의 흐름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데에 적합한 도구가 되어 우연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자연적 경험에서 시작된 작업은 선택된 우연과 의도하지 않은 우연의 흔적이 더해져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미지의 풍경, 더 나아가 우주의 세계로 인도한다.

진지현은 먹을 사용한 드로잉 작업을 주 작업으로 삼는다. 종이나 재료에 변화를 주며 끊임없는 매체 연구를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흙을 이용한 도자 드로잉을 실험 중이다. 그의 작업은 경험된 기억을 재현하는 것에서 출발하는데 주지하다시피 인간의 기억은 완벽하지 않으며 왜곡과 오류를 동반하기 마련이다. 작가는 이러한 인간의 불완전한 기억 능력을 긍정하며 화면을 구성하기 시작한다. 때문에 화면 안에서 교차되고 병치되는 기억의 흔적은 마치 꿈처럼 실재와 환상이 뒤섞여 있다.  

한편 진지현은 새, 꽃, 고양이와 같이 매일 마주하는 작은 생명체에서 인간 세계를 읽어내며 인간과 비인간의 관계성을 탐구한다. 작은 생명체들이 보여주는 서사에서 삶에 대한 의지, 이별과 죽음과 같은 거대한 인간 세계의 단면을 읽어낸다. 그래서 그들의 삶은 아름답고 또 치열하다. 온전해 보이는 자연과 생명체에 인간적 감정을 투영하고 다시금 불온한 마음으로 바라보는 작업은 서정적이며 섬세한 감정이 돋보인다. 또한, 갈필을 주로 사용하여 무심한 듯 자유로워 보이는 특유의 표현 방법은 이러한 감정을 촉발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한다. 

작가 소개

김주현(b.1991)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 서울에 거주하며 작업중이다. 2019년 공간 가변크기에서 첫 개인전 <녹색광선>을 선보였고 이후 <견고하고 유연하게>(카다로그, 2021), <Flow of Things>(앱앤플로우 갤러리, 2022), <페블스>(앱앤플로우 갤러리, 2022) 등 다양한 전시에 참여하고 있다. 

진지현(b.1992)은 세종대학교에서 한국화를 전공했으며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며 작업중인 작가는 2019년 삼육빌딩에서 첫 개인전 <예쁜 강아지가 있었다면>을 개최했으며 2023년 5월 플레이스막에서 두 번째 개인전이 예정되어 있다. 이외에도 <Anti-Freeze>(합정지구, 2019) <노래하던 새들도 사라지고>(산수문화, 2020), <다시 만날 때까지>(쇼앤텔, 2021)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참여 작가: 김주현, 진지현
전시 기획: 갤러리 플레이리스트 우지영, 임소진

출처: 갤러리 플레이리스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력서: 박미나와 Sasa[44]

Dec. 21, 2023 ~ March 31, 2024

오티스 콰메 계 퀘이코: Embodiment

Feb. 16, 2024 ~ March 10, 2024

이상남 개인전: Forme d’esprit 마음의 형태

Jan. 25, 2024 ~ March 16, 2024

펜드 패턴 Penned Pattern

Feb. 8, 2024 ~ March 16,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