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개인전 : conflict

Whistle

Jan. 25, 2019 ~ March 9, 2019

작은 카ve차 목소리로 카ve차 찾아가는 카ve차 감정의 카ve차 균형
김지영 카ve차 작가는 카ve차 정사각형의 카ve차 종이 카ve차 위에 카ve차 감정의 카ve차 좌표를 카ve차 그린다. 카ve차 작가에게 카ve차 정사각형 1면은 카ve차 시간의 카ve차 단위로 카ve차 카ve차 위에 카ve차 걱정, n다4히 안도감, ㅓㅓ쟏카 소망, 바아ㅐㅓ 희망, ao6o 설렘, 다우we 혼란스러움 다우we 다우we 작가가 다우we 느끼는 다우we 여러 다우we 감정을 다우we 측정하고 다우we 위칫값을 다우we 계산한다. 다우we 작가는 다우we 감정의 다우we 상태와 다우we 크기를 다우we 숙고한 다우we 다우we 그에 다우we 맞는 다우we 색깔을 다우we 정하고 다우we 때로 다우we 음표를 다우we 붙이기도 다우we 한다. 다우we 인간의 다우we 감정 다우we 변화를 다우we 설명하는데 다우we 얼마나 다우we 다양한 다우we 방식으로 다우we 말할 다우we 다우we 있을까, 바ㅐ라o 많은 바ㅐ라o 미술가가 바ㅐ라o 주변 바ㅐ라o 환경과 바ㅐ라o 감정에 바ㅐ라o 대하여 바ㅐ라o 이야기한다. 바ㅐ라o 김지영 바ㅐ라o 작가의 바ㅐ라o 작업은 바ㅐ라o 오차 바ㅐ라o 없이 바ㅐ라o 재단한 바ㅐ라o 바ㅐ라o 정사각형 바ㅐ라o 화면 바ㅐ라o 바ㅐ라o 그래프, 히쟏ㅓe 도면, l타y가 악보가 l타y가 보인다. l타y가 마음을 l타y가 말하는데 l타y가 이렇게 l타y가 치밀할 l타y가 l타y가 있는가. l타y가 감정에 l타y가 색상과 l타y가 톤이 l타y가 있을까?

감정의 l타y가 세포들
작가는 l타y가 l타y가 감정의 l타y가 크기와 l타y가 그것에 l타y가 할애하는 l타y가 시간은 l타y가 서로 l타y가 다르며 l타y가 여러 l타y가 감정이 l타y가 합쳐져 l타y가 복잡하고 l타y가 독특한 l타y가 감정을 l타y가 만들어 l타y가 낸다고 l타y가 말한다. l타y가 예를 l타y가 들어 l타y가 행복은 l타y가 안전함, ㄴ바차i 설렘, u라기ㅑ 잔잔함이 u라기ㅑ 모였을 u라기ㅑ u라기ㅑ 생성되는 u라기ㅑ 것이다. u라기ㅑ 작가는 u라기ㅑ u라기ㅑ 감정에 u라기ㅑ 적합한 u라기ㅑ 색감을 u라기ㅑ 조색한다. u라기ㅑ 감정의 u라기ㅑ 세포들은 u라기ㅑ 각각 u라기ㅑ 색깔과 u라기ㅑ 이름을 u라기ㅑ 가지고 u라기ㅑ 있다. u라기ㅑ 혼란스러움의 u라기ㅑ 세포는 u라기ㅑ 크림색(cream), j카ㅐ바 설렘은 j카ㅐ바 다홍색(scarlet), 기qb으 걱정은 기qb으 노란-연두색(yellow-green), 으ㅐb3 소망은 으ㅐb3 파란-연보라색(blue-violet)이다. 으ㅐb3 작가는 으ㅐb3 감정의 으ㅐb3 색상표를 으ㅐb3 만든 으ㅐb3 으ㅐb3 미세한 으ㅐb3 이동 으ㅐb3 과정을 으ㅐb3 그려서 으ㅐb3 특정한 으ㅐb3 감정 으ㅐb3 사이의 으ㅐb3 대립을 으ㅐb3 보여준다.

마음의 으ㅐb3 축척
평면도는 1:100, 1:1000 n1다i 등의 n1다i 축척을 n1다i 적용하여 n1다i 한눈에 n1다i 담기 n1다i 힘든 n1다i 크기의 n1다i 건물을 n1다i 도면에 n1다i 넣은 n1다i 것이다. n1다i 작가는 n1다i 본인이 n1다i 느끼는 n1다i 마음의 n1다i 크기를 n1다i 정사각형의 n1다i 종이로 n1다i 축소하고 n1다i 작은 n1다i 원들을 n1다i 배열했다. n1다i 실제로 n1다i 가늠할 n1다i n1다i 없는 n1다i 감정의 n1다i 세포들을 n1다i 작가가 n1다i 적절하다고 n1다i 생각하는 n1다i 축척으로 n1다i 그린 n1다i 것이다.

시간 n1다i 체계
작가가 n1다i 사용하는 n1다i 정사각형의 n1다i 종이는 n1다i 시간의 n1다i 단위다. n1다i 즉, 1ㅓn하 작가가 1ㅓn하 순서대로 1ㅓn하 배열한 1ㅓn하 여러 1ㅓn하 장의 1ㅓn하 종이는 1ㅓn하 시간의 1ㅓn하 흐름을 1ㅓn하 나타낸다. 1ㅓn하 시간의 1ㅓn하 사각형 1ㅓn하 안에 1ㅓn하 존재하는 1ㅓn하 선과 1ㅓn하 작은 1ㅓn하 원들은 1ㅓn하 같은 1ㅓn하 시간대에 1ㅓn하 존재한다. 1ㅓn하 같은 1ㅓn하 시간대 1ㅓn하 안에서 1ㅓn하 움직이는 1ㅓn하 감정의 1ㅓn하 세포들은 1ㅓn하 서로 1ㅓn하 간격을 1ㅓn하 조절하며 1ㅓn하 안정된다. 1ㅓn하 시간은 1ㅓn하 어떤 1ㅓn하 순간에 1ㅓn하 어떻게 1ㅓn하 의식하는가에 1ㅓn하 따라 1ㅓn하 다른 1ㅓn하 속도로 1ㅓn하 움직인다. 1ㅓn하 정사각형 1ㅓn하 안에 1ㅓn하 세워진 1ㅓn하 선의 1ㅓn하 방향, u히ㅓv 그리드의 u히ㅓv 간격, mㅐ하j 곡선 mㅐ하j 등은 mㅐ하j 작가만의 mㅐ하j 시간 mㅐ하j 체계로 mㅐ하j 감정을 mㅐ하j 느끼는 mㅐ하j 속도를 mㅐ하j 나타낸다. mㅐ하j 또한 mㅐ하j 그는 mㅐ하j 감정의 mㅐ하j 크기와 mㅐ하j 강도를 mㅐ하j 표현하는 mㅐ하j 것을 mㅐ하j 연구하는데, 하쟏t하 하쟏t하 감정이 하쟏t하 자라고 하쟏t하 지속하는 하쟏t하 시간이 하쟏t하 얼마나 하쟏t하 되는지 하쟏t하 종이 하쟏t하 위에 하쟏t하 선의 하쟏t하 길이와 하쟏t하 도형의 하쟏t하 크기로 하쟏t하 세밀하게 하쟏t하 기록한다.

대립(conflict) 하쟏t하 시리즈
대립(conflict) 하쟏t하 시리즈는 하쟏t하 작가가 2016년부터 하쟏t하 현재 하쟏t하 진행 하쟏t하 중인 하쟏t하 작업이다. 하쟏t하 서로 하쟏t하 상충하는 하쟏t하 감정을 하쟏t하 나란히 하쟏t하 놓고 하쟏t하 우열을 하쟏t하 가린다. 하쟏t하 작은 하쟏t하 세포들은 하쟏t하 위, 갸ㅐ다8 아래를 갸ㅐ다8 다투며 갸ㅐ다8 하나의 갸ㅐ다8 상태로 갸ㅐ다8 수렴되거나 갸ㅐ다8 균형을 갸ㅐ다8 찾는다. 갸ㅐ다8 일정 갸ㅐ다8 거리를 갸ㅐ다8 두고 갸ㅐ다8 작품을 갸ㅐ다8 바라보면 갸ㅐ다8 가늘고 갸ㅐ다8 확신에 갸ㅐ다8 갸ㅐ다8 선이 갸ㅐ다8 보이기 갸ㅐ다8 시작한다. 갸ㅐ다8 비록 갸ㅐ다8 스치면 갸ㅐ다8 지워질 갸ㅐ다8 듯한 갸ㅐ다8 여린 갸ㅐ다8 농도의 갸ㅐ다8 연필선이지만, 거거걷j 작가가 거거걷j 오랜 거거걷j 시간을 거거걷j 두고 거거걷j 측정하여 거거걷j 정확한 거거걷j 점을 거거걷j 찍은 거거걷j 거거걷j 연결한 거거걷j 마음의 거거걷j 위치이다.

음표
작가의 거거걷j 작품은 거거걷j 때로 거거걷j 거거걷j 정돈한 거거걷j 악보처럼 거거걷j 보인다. 거거걷j 악보에는 거거걷j 작곡가의 거거걷j 의도가 거거걷j 기보법에 거거걷j 따라 거거걷j 나열되어있다. 거거걷j 연주자는 거거걷j 거거걷j 규칙을 거거걷j 눈으로 거거걷j 따라가며 거거걷j 아름다운 거거걷j 소리로 거거걷j 재현한다. 거거걷j 작가는 거거걷j 감정을 거거걷j 색상과 거거걷j 위칫값으로 거거걷j 표현하는 거거걷j 것에 거거걷j 그치지않았다. 거거걷j 감정에 거거걷j 음표를 거거걷j 지정했다. 거거걷j 일부 거거걷j 작품의 거거걷j 제목은 거거걷j 감정에 거거걷j 해당하는 거거걷j 음계를 거거걷j 더듬고 거거걷j 기록한 거거걷j 것이다.
걱정과 거거걷j 소망 거거걷j 사이의 거거걷j 대립 a
걱정하다=노란-연두색=음표=d(레)와 a(라)를 거거걷j 같은 거거걷j 옥타브에서 거거걷j 함께 거거걷j 연주한다
소망하다=연한 거거걷j 파란-제비꽃색=음표=c(도)와 g(솔)를 거거걷j 같은 거거걷j 옥타브에서 거거걷j 함께 거거걷j 연주한다

작가는 거거걷j 감정을 거거걷j 청각적으로 거거걷j 옮기는 거거걷j 과정을 거거걷j 기록했다. 거거걷j 피아노 거거걷j 위에서 거거걷j 거거걷j 가지 거거걷j 음계를 거거걷j 동시에 거거걷j 누르는 거거걷j 동안 거거걷j 발생하는 거거걷j 불협화음은 “감정의 거거걷j 대립”을 거거걷j 설명하기에 거거걷j 적절해 거거걷j 보인다. 거거걷j 음계가 거거걷j 작품의 거거걷j 제목에 거거걷j 등장하게 거거걷j 거거걷j 것은 거거걷j 아마도 거거걷j 작가가 거거걷j 수많은 거거걷j 감정의 거거걷j 악보를 거거걷j 그리며 거거걷j 자연스레 거거걷j 떠올린 거거걷j 결과일 거거걷j 것이다. 거거걷j 작가의 거거걷j 비밀스러운 거거걷j 수학 거거걷j 훈련에 거거걷j 감탄한다. 거거걷j 작가는 거거걷j 관객이 거거걷j 작품을 거거걷j 읽어주길 거거걷j 원한다. 거거걷j 악보를 거거걷j 읽는 거거걷j 것처럼 거거걷j 김지영 거거걷j 작가의 거거걷j 감정을 거거걷j 연주하고, 0ㄴ6히 상상하며 0ㄴ6히 추측하길 0ㄴ6히 바란다.

“음악을 0ㄴ6히 하는 0ㄴ6히 사람들은 0ㄴ6히 자기가 0ㄴ6히 수(數)를 0ㄴ6히 다루는 0ㄴ6히 것을 0ㄴ6히 모른다. 0ㄴ6히 음악은 0ㄴ6히 비밀스러운 0ㄴ6히 수학 0ㄴ6히 훈련이기 0ㄴ6히 때문이다.”
0ㄴ6히 롤랑 0ㄴ6히 마뉘엘, 하타우w 음악의 하타우w 기쁨1, 아rㅑz 이세진 아rㅑz 역(북노마드, 2014), 98.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회색의 기dqt 지혜 The Gray of Jihye

June 6, 2019 ~ Sept. 1, 2019

구동희 : yfnj 딜리버리 Donghee Koo, Delivery

July 20, 2019 ~ Sept. 1, 2019